QUICK
MENU

open close
 

[본 게시물에 사용된 이미지의 출처는 wwe.com으로, 사진 이미지에 대한 모든 저작권은 WWE에 있습니다.]

kevin-owens-adam-cole-young-bucks-2.jpg

 

* 파이트풀 셀렉트는 케빈 오웬스의 WWE 계약이 6개월 후인 2022년 1월에 만료된다고 보도했습니다. 오웬스는 2018년 봄에 WWE와 5년 계약을 맺었지만 코로나 19로 인한 구조조정으로 계약 기간이 축소되었다고 하는군요. 최근 케빈 오웬스는 과거 스테이블 "마운트 러쉬모어"의 동료였던 애덤 콜 & 영 벅스와 함께 찍은 사진을 트위터에 게재했다가 삭제하며 AEW 이적 가능성을 암시했습니다.

 

* 어제 RAW에서 제프 하디가 WWE 24/7 타이틀을 추적하는 (엑스트라) 슈퍼스타 중 한 명으로 나오자 트위터를 통해 부정적인 팬들의 의견이 올라왔는데요. 매트 하디는 자신의 동생이 트위터 최고의 트렌드 중 하나라며 팬들의 성원을 요청했습니다.

 

* 어제 RAW가 끝나고 WWE 익스트림 룰즈 2021의 대진으로 “샬롯 플레어(c) vs. 알렉사 블리스”의 RAW 우먼스 타이틀전이 추가 발표되었습니다.

 

* FOX에서 방송된 지난주(금) WWE 스맥다운은 2시간 평균 222만 가구가 시청해 2주 전 대비 1.33% 감소한 시청률로 최종집계 되었습니다. 스맥다운은 금요일 밤의 전미 지상파 TV 시청률 5위, 18-49세 연령 대상 시청률 4주 연속 1위를 차지했습니다.

 

* TNT에서 방송된 지난주(금) AEW 램페이지는 1시간 평균 696,000 가구가 시청해 2주 전 대비 3.60% 감소한 시청률로 최종집계 되었습니다. 램페이지는 금요일 밤의 케이블 탑150에서 4위를 차지했습니다.

 

* WON은 AEW가 브라이언 다니엘슨의 테마로 사용하기 위해 WWE 데뷔 전에 썼던 유럽의 “The Final Countdown”에 대한 저작권을 사들이려 했지만 예상보다 너무 많은 저작권료가 들게 되어 포기했다고 보도했습니다.

 

* 전 WWE & WCW의 헤드라이터였던 빈스 루소가 차후 WWE 네트워크에서 방송될 다큐멘터리 제작을 위해 WWE와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음을 트위터를 통해 알렸습니다.

 

* 전 NXT 슈퍼스타 제이크 아틀라스와 타일러 러스트의 1:1 경기가 9월 12일(일) 열릴 ROH PPV: 데스 비포어 디스아너 XVIII의 대진으로 추가되었습니다.

 

* 이미지출처: https://wrestlingheadlines.com/kevin-owens-adds-to-aew-rumors-with-mount-rushmore-deleted-tweet-and-bio-update/

BEST 추천 댓글

profile
가면라이더는불멸BEST 등록일: 2021-09-08 14:45
덥덥이는 현실을 직시해야한다고 봅니다. 이번을 계기로 백퍼센트 더락 대 로만이 레슬매니아
경기이고 그게 목표라고 생각함. 더락은 가장 좋아하고 존경하는 인물이긴 하지만
더락은 더이상 옛날 그 더락이 아니라고 생각함. 많이 늙어보이고 이마에도 주름이
많이 보임. 그때의 더락을 기대할순 없다는 얘기.... 여기서 가장 큰 문제는 더락을
먹은다음엔 로만한테 남은 목표는 뭐가있는지? 이제 없음. 로만하나만 보고 산
덥덥이도 그 다음이 존재안함. 왜냐하면 이 로스터 저 로스터 쳐내거나 모멘텀을
박살내다보니까 로만한테는 라이벌이 존재안함. 드류? 래쉴리? 이걸로
오웬스랑 새미제인까지 합친 AEW 이길수나 있을지... 애시당초 WCW화가 될것같지
않고 그렇게 되더라도 덥덥이는 이번에는 AEW를 막을수없음. 이유는 간단함.
스톤콜드나 더락을 만들 능력이 이제는 존재안함. 왜냐하면 신인선수 발굴을
못하고있기때문에... 덩치가지고 자꾸 걸고 넘어지는데 요새는 덩치가 중요한게
아니라고 생각함. 그건 AEW가 입증하고있고 페투페를 하더라도 나름 있어보인다는...
다비 알렌 대 씨엠펑크 대진표 사진만 보더라도 덩치가 다르더라도 충분히 보고싶게끔
관객들을 동원할수있다는걸 증명했고... 덩치가 작더라도 그 레슬러들을 블렛하트나
크리스 제리코급으로 올릴수있었고 주변에 그런 레슬러들이 많은데도 불과하고
덥챔 또는 유니챔을 먹은 로만이 훨씬 빛났을거임? 근데 현재는 어차피 로만이
조금이라도 모멘텀이 있으면 다 먹어치우는중이고... 로만이 현재 가장 재밌는
요소이긴하지만 그렇다고해서 로만이 아이콘급으로 성장했는가라고하면 답은
노임! 그렇기떄문에 그런 라이벌이 생겨도 이길수있는 무기가 존재안하고
그걸 생성할 능력이 없음. 뭐 그래도 잘먹고 잘사는 덥덥이겠지만 보는 사람들
입장에서는 그딴건 신경안쓰이고 가장 중요한건 쇼가 재미있느냐 없느냐로
그날 괜히 찾아서 봤느냐 아니냐로 결정하기때문에... 그런의미에서
AEW 26000을 내고 PPV를 보더라도 돈이 아깝지않고 주말쇼들 보려고
달마다 내는게 아깝지 않음. 어차피 본인들도 레슬링이라는 단어를 쓰지말라는자체만으로도
프로레슬링팬들에게 돈받아쳐먹으면 안된다는게 내 생각임. 지금 덥덥이 선수들
데리고 간다고해서 제2의 덥덥이가 말도 안되는 이유: 제대로 써먹지도 않아서
탈의실에서들 놀고있었는데 의미가 있는지.. 티비에 나오더라도 제대로 써먹은적도
없었고... 그런의미에서 새미제인 오웬스 모두 가서 충분히 써먹을만한 여분이
있음. 특히 오웬스는 유니챔 출신이라서 케니오메가 같은 선수들이랑 붙어도
재미있을듯... 아무튼 이선수 저선수 쫓아내고나선 로스터들이 없어서
나이든 레슬러들 콜하는게 무슨의미임? 늙은이가 와서 얼마나 흥행에
도움이 됨?
profile
awesome~~~kongBEST 등록일: 2021-09-08 11:51
제프하디가 사고 친게 많긴 했어도 한때는 시나 인기따라잡고 벨트먹었을때 팬들 반응도 장난아니었던 시절이 있었는데 돌아오고는 퇴물 만들게 한것도 모잘라 엑스트라 취급해버리면 팬들 입장엔 빡칠만 하죠.
profile
BEST 등록일: 2021-09-08 12:29
와우~ aew도 브랜드 스플릿 할 정도의 로스터 양이네요
profile
awesome~~~kong 등록일: 2021-09-08 11:51
제프하디가 사고 친게 많긴 했어도 한때는 시나 인기따라잡고 벨트먹었을때 팬들 반응도 장난아니었던 시절이 있었는데 돌아오고는 퇴물 만들게 한것도 모잘라 엑스트라 취급해버리면 팬들 입장엔 빡칠만 하죠.
profile
넹벨러 등록일: 2021-09-08 11:58
지금이라도 빈스가 정신차리고 닉 칸과 브루스에게 준 운영권을 삼치에게 넘기고 본인이 빠져야 WWE가 산다는걸 알텐데.....
만약 케빈마져 나간다면 새미, 나카무라도 같이 나갈 듯.....
profile
미스터크랙 등록일: 2021-09-08 12:18
파이널 카운트다운이 나온지 엄청오래되었는데도 비싸군요
profile
등록일: 2021-09-08 12:29
와우~ aew도 브랜드 스플릿 할 정도의 로스터 양이네요
profile
mtrs 등록일: 2021-09-08 13:20
ROH도 알짜들 슬슬 잡아오는군요.
profile
루비소호 등록일: 2021-09-08 13:36
유럽은 좀 가격을 낮게 부르더라도 저작권료를 받는게 협상 결렬되서 돈을 못 받는것보단 나을텐데. 근시안적인 결정인거 같네요. 소탐대실이랄까?
profile
mtrs 등록일: 2021-09-08 20:50
저작권료에드 광고 브금으로 받은 수익료랑 유튜브 조회수만 8억뷰인데 이걸 어중간한 가격에 팔리는 없겠죠.
profile
크리스찬엣지 등록일: 2021-09-08 22:53
소탐대실이라기엔 너무나 유명한 곡이라서....
profile
XDOPEX 등록일: 2021-09-09 09:39
소탐대실이라뇨 저정도로 유명한곡은 지금 어딘가에서도 또 송출 되고 있습니다 라디오 한번 티비 한번 노래방에서 한번 어떤 경우든 이 노래가 사용되면 저작권료 지불 해야합니다

3개월 짧게 마룬파이브니 콜드플레이니 이런 음악 쓸라면 0이 기본 9개 이상입니다 관련 종사자라 잘 알아요
profile
루비소호 등록일: 2021-09-09 12:23
이미 잘 나가는 곡인거 알지만 대니얼슨 등장 음악에 쓰이면 노래 가치도 조금은 더 떡상하지 않을까 싶어서요.
profile
LA405 등록일: 2021-09-08 13:50
오웬스도 wwe 탈출해서 케빈 스틴으로 돌아가자
profile
NARUNARU 등록일: 2021-09-08 13:55
알바랑 로만 우대가 극심해지면서 핵심선수층들 슬슬 간보려나본데요... 대처 잘해야할거같은데 말이죠
profile
가면라이더는불멸 등록일: 2021-09-08 14:45
덥덥이는 현실을 직시해야한다고 봅니다. 이번을 계기로 백퍼센트 더락 대 로만이 레슬매니아
경기이고 그게 목표라고 생각함. 더락은 가장 좋아하고 존경하는 인물이긴 하지만
더락은 더이상 옛날 그 더락이 아니라고 생각함. 많이 늙어보이고 이마에도 주름이
많이 보임. 그때의 더락을 기대할순 없다는 얘기.... 여기서 가장 큰 문제는 더락을
먹은다음엔 로만한테 남은 목표는 뭐가있는지? 이제 없음. 로만하나만 보고 산
덥덥이도 그 다음이 존재안함. 왜냐하면 이 로스터 저 로스터 쳐내거나 모멘텀을
박살내다보니까 로만한테는 라이벌이 존재안함. 드류? 래쉴리? 이걸로
오웬스랑 새미제인까지 합친 AEW 이길수나 있을지... 애시당초 WCW화가 될것같지
않고 그렇게 되더라도 덥덥이는 이번에는 AEW를 막을수없음. 이유는 간단함.
스톤콜드나 더락을 만들 능력이 이제는 존재안함. 왜냐하면 신인선수 발굴을
못하고있기때문에... 덩치가지고 자꾸 걸고 넘어지는데 요새는 덩치가 중요한게
아니라고 생각함. 그건 AEW가 입증하고있고 페투페를 하더라도 나름 있어보인다는...
다비 알렌 대 씨엠펑크 대진표 사진만 보더라도 덩치가 다르더라도 충분히 보고싶게끔
관객들을 동원할수있다는걸 증명했고... 덩치가 작더라도 그 레슬러들을 블렛하트나
크리스 제리코급으로 올릴수있었고 주변에 그런 레슬러들이 많은데도 불과하고
덥챔 또는 유니챔을 먹은 로만이 훨씬 빛났을거임? 근데 현재는 어차피 로만이
조금이라도 모멘텀이 있으면 다 먹어치우는중이고... 로만이 현재 가장 재밌는
요소이긴하지만 그렇다고해서 로만이 아이콘급으로 성장했는가라고하면 답은
노임! 그렇기떄문에 그런 라이벌이 생겨도 이길수있는 무기가 존재안하고
그걸 생성할 능력이 없음. 뭐 그래도 잘먹고 잘사는 덥덥이겠지만 보는 사람들
입장에서는 그딴건 신경안쓰이고 가장 중요한건 쇼가 재미있느냐 없느냐로
그날 괜히 찾아서 봤느냐 아니냐로 결정하기때문에... 그런의미에서
AEW 26000을 내고 PPV를 보더라도 돈이 아깝지않고 주말쇼들 보려고
달마다 내는게 아깝지 않음. 어차피 본인들도 레슬링이라는 단어를 쓰지말라는자체만으로도
프로레슬링팬들에게 돈받아쳐먹으면 안된다는게 내 생각임. 지금 덥덥이 선수들
데리고 간다고해서 제2의 덥덥이가 말도 안되는 이유: 제대로 써먹지도 않아서
탈의실에서들 놀고있었는데 의미가 있는지.. 티비에 나오더라도 제대로 써먹은적도
없었고... 그런의미에서 새미제인 오웬스 모두 가서 충분히 써먹을만한 여분이
있음. 특히 오웬스는 유니챔 출신이라서 케니오메가 같은 선수들이랑 붙어도
재미있을듯... 아무튼 이선수 저선수 쫓아내고나선 로스터들이 없어서
나이든 레슬러들 콜하는게 무슨의미임? 늙은이가 와서 얼마나 흥행에
도움이 됨?
profile
폐도르 등록일: 2021-09-08 22:26
엔터키를 몇번을 치신
profile
가면라이더는불멸 등록일: 2021-09-08 23:15
컴터로 쳐서 그래요. 핸폰으로 보면 엔터를 여러번 친것처럼 보인다는..
profile
overpower 등록일: 2021-09-08 16:16
새미제인은 꼭 aew가길
profile
스턴건 등록일: 2021-09-08 17:31
이러다 진짜 로만 말고 선수 아무도 안 남는 게 아닌가 싶네요. 그리고 북미 프로레슬링의 정통성 마저도 AEW에 넘어갈 지도 모르겠네요. 말 그대로 북미 프로레슬링의 헤게모니가 수십 년만에 남부로 넘어갈 지도.
profile
bayleyCENA 등록일: 2021-09-08 17:38
근데 브라이언 테마곡 리믹스 편곡 말고 오리지널은 클래식음악 이라 WWE저작권 아니지 않나요?
profile
썽원이 등록일: 2021-09-09 01:09
그 곡이랑 다른곡입니다
profile
Syn 등록일: 2021-09-08 17:42
저당시엔 젊다못해 풋풋하군요
profile
헌터헌스터햄즐리HHH 등록일: 2021-09-08 20:31
아..... 브라이언 다니엘슨의 카운트다운 노래 진짜 좋은데 ㅠㅠㅠ 요즘 그 노래만 듣고 있음
profile
yui 등록일: 2021-09-08 23:46
회장님의 강제 푸쉬로 인해 이제까지 근 10년간 끌려왔지만 결국 슈퍼스타를 잡아먹은 것 말고는 한게 없는 로만...로만이 백혈병으로 인해 잠시 쉬었을 때, 그리고 다시 돌아왔을 때 회장님께서 한 번만이라도 로만이 아닌 선수를 다시 밀어붙였다면...하는 생각이 들다가도 ‘과연 다른 선수에게도 로만처럼 억지로 푸쉬를 주었다면 반응이 잘 나왔을까?’하는 의문이 드네요.
profile
XDOPEX 등록일: 2021-09-09 09:41
케빈 스틴 aew 이적 기원 2일차

패키지 파일드라이버 볼수 있기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499 [뉴스+루머] 로만 레인즈&브록 레스너, 빅 E, 숀 마이클스, 브론 브레이커 外 [7] new WManiac 21-09-17 1437
10498 [뉴스+루머] 크라운 쥬얼 2021/자니 가르가노&캔디스 르래/찰리 뎀프시 外 [4] new BuffaloBills 21-09-17 3361
10497 [뉴스+루머] 톡식 어트랙션, 페이지, 라켈 곤잘레스 & 프랭키 모네, 메두사 外 [2] new BuffaloBills 21-09-16 3526
10496 [뉴스+루머] 빅 E/바비 래쉴리/피트 던/WWE 시청률/캐피톨 레슬링 센터 外 [3] WManiac 21-09-15 2800
10495 [뉴스+루머] 브라이언 다니엘슨/쟈니 가르가노/에지/사모아 조/TV 시청률 外 [6] WManiac 21-09-14 3035
10494 [뉴스+루머] 브릿 베이커·썬더 로자 / 브록 레스너 / 사샤 뱅크스·리딕 모스 外 [1] BuffaloBills 21-09-13 4545
10493 [뉴스+루머] 파커 부드로, 라이언 리브스, WWE 시청률, 릴리안 가르시아 外 [7] BuffaloBills 21-09-12 4104
10492 [뉴스+루머] 익스트림 룰즈 '21/바비 래쉴리&랜디 오턴/게이블 스티브슨 外 [16] WManiac 21-09-11 3065
10491 [뉴스+루머] 대프니 웅거, AEW 시청률, 미샤 테이트 & 르네 영, 사샤 뱅크스 [8] BuffaloBills 21-09-10 4887
10490 [뉴스+루머] 트리플 H, 케니 오메가, 쿠시다, RAW 시청률, 조나단 코치맨 外 [16] BuffaloBills 21-09-09 4709
» [뉴스+루머] 케빈 오웬스, 제이크 아틀라스&타일러 러스트, AEW 시청률 外 [23] WManiac 21-09-08 3096
10488 [뉴스+루머] 익스트림 룰즈 '21, 사샤 뱅크스, 세드릭 알렉산더, 코디 로즈 外 [7] WManiac 21-09-07 2942
10487 [뉴스+루머] 베키 린치, 존 목슬리, CM 펑크&다비 앨린, 케빈 던, UK 홀딩스 [2] BuffaloBills 21-09-06 4422
10486 [뉴스+루머] 게이블 스티브슨, 돈 웨스트, 킵 세이비언, AJ 리, 사샤 뱅크스 外 [12] BuffaloBills 21-09-05 4204
10485 [정보] 9/5 AEW 올 아웃 2021의 최종 확정 대진표 BuffaloBills 21-09-05 3293
10484 [뉴스+루머] 샬롯 플레어&나이아 잭스/TV 시청률/더 락/다니엘 브라이언 外 [5] BuffaloBills 21-09-04 4358
10483 [뉴스+루머] 토니 칸/브랜디 로즈/리키쉬/필 브룩스/다이너마이트 시청률 外 BuffaloBills 21-09-03 3747
10482 [뉴스+루머] 대프니 웅거, 브릿 베이커, 토니 니스, 올 아웃 2021, 존 시나 外 [4] BuffaloBills 21-09-02 4487
10481 [뉴스+루머] 리들 & 로만 레인즈 / RAW 시청률 / 애덤 콜 / 알렉사 블리스 外 [9] WManiac 21-09-01 3310
10480 [뉴스+루머] 크라운 주얼 '21/브록 레스너/키스 리/사샤 뱅크스/베키 린치 外 [8] WManiac 21-08-31 3330
10479 [뉴스+루머] 토니 칸, 브라이언 다니엘슨, 두드롭&에바 마리, 트레버 머독 外 [22] BuffaloBills 21-08-30 4985
10478 [뉴스+루머] 어썸 콩/WWE 시청률/아더 애쉬 스타디움/페이지/맥스 캐스터 [5] BuffaloBills 21-08-29 5002
10477 [뉴스+루머] 익스트림 룰즈 '21/브록 레스너/애덤 콜/다니엘 브라이언 外 [9] file WManiac 21-08-28 3533
10476 [뉴스+루머] 마이크 키오다/바운드 포 글로리 '21/브록 레스너/AEW 시청률 [15] BuffaloBills 21-08-27 5166
10475 [뉴스+루머] 패트 맥아피/NXT 시청률/크리스 제리코·MJF/밀리언 달러 맨 外 [3] BuffaloBills 21-08-26 4327
10474 [뉴스+루머] RAW 시청률/베키 린치/섬머슬램 '21/루비 라이엇/배런 코빈 外 [2] WManiac 21-08-25 3395
10473 [뉴스+루머] 존 시나, 크리스챤 케이지&에이스 오스틴, 애덤 콜, CM 펑크 外 [14] WManiac 21-08-24 3931
10472 [뉴스+루머] 브록 레스너, 존 시나, 크라운 주얼 2021, 사샤 뱅크스, 닉 칸 外 [11] WManiac 21-08-23 3841
10471 [뉴스+루머] CM 펑크/스맥다운 시청률/나탈리아/바비 래쉴리/더 핀드 外 [14] file WManiac 21-08-22 4092
10470 [정보] 8/21 WWE 써머슬램 2021의 최종 확정 대진표 [6] BuffaloBills 21-08-21 3256
10469 [뉴스+루머] CM 펑크, 사샤 뱅크스, 아스카, TV 시청률, 알렉사 블리스 外 [7] file WManiac 21-08-21 3383
10468 [뉴스+루머] 아이코닉 듀오, TV 시청률, 릭 플레어, 크리스챤 케이지, 토니 칸 [5] BuffaloBills 21-08-20 3928
10467 [뉴스+루머] 새미 게바라/에릭 비숍&맥스 캐스터/TV 시청률/빌 골드버그 外 [3] BuffaloBills 21-08-19 4065
10466 [정보] 8/22 NXT 테이크오버 36의 최종 확정 대진표 [3] BuffaloBills 21-08-19 3108
10465 [뉴스+루머] 타일러 러스트, 다니엘 브라이언&루비 라이엇, RAW 시청률 外 [5] WManiac 21-08-18 3081
10464 [뉴스+루머] 섬머슬램 '21, CM 펑크, 엠버 문, AEW 시청률, 샬롯 플레어 外 [6] WManiac 21-08-17 3295
10463 [뉴스+루머] 바비 래쉴리&빌 골드버그, 케니 오메가&안드라데 엘 이돌로 外 [5] BuffaloBills 21-08-16 4275
10462 [뉴스+루머] 디오나 푸라쪼, 존 시나&드웨인 존슨, WWE 시청률, 첼시 그린 BuffaloBills 21-08-15 5073
10461 [뉴스+루머] 섬머슬램 '21/릭 플레어/TV 시청률/엠버 문/게이블 스티브슨 外 [10] WManiac 21-08-14 3069
10460 [뉴스+루머] 키라 호간, 애덤 페이지, 다이너마이트 시청률, 브라이언 놉스 外 [7] BuffaloBills 21-08-13 41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