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ICK
MENU

open close
 
profile 뉴스 [뉴스+루머] 레슬링 옵저버 뉴스레터-2019/5/2 ① (번역)

작성자: gansu 등록일: 2019.05.03 00:20:49 조회수: 2308

[본 게시물에 사용된 이미지의 출처는 wwe.com으로, 사진 이미지에 대한 모든 저작권은 WWE에 있습니다.]


won_preview.jpg




1. WWE 1/4분기 수익보고


4월 25일 WWE 수익보고가 있기 전까지만 해도, 투자 전문가들과 WWE측 애널리스트들의 지배적인 견해는 비록 1/4분기에 WWE가 단기적인 손해를 입을 수는 있겠지만, 새로운 TV 계약과 10월에 거둘 거액의 수입을 생각하면 이는 크게 걱정할 문제가 아니라는 것이었습니다. 


그렇다면 4월 25일 이후에 사람들의 생각은 어땠을까요?


첫째로, WWE는 1분기에 70만~80만 달러 정도의 적자를 볼 것이라는 투자 전문가들의 예상과 달리 1분기에만 840만 달러 적자를 보았습니다. 예상이 크게 빗나간 셈이죠. 이 때문에 지난주만 해도 100달러가 넘던 WWE 주식은 수익보고가 나온 다음주인 5월 1일에는 82.63달러까지 떨어졌습니다. 


생각해보면 웃긴 일입니다. 이번 1/4분기 실적발표가 있기 전이나 후나 WWE의 실상엔 별 차이가 없습니다. 회사의 장기적인 수익구조 (TV 판권료, 사우디)는 여전히 건재하며, 실적발표가 있던 몇주 사이에 갑자기 관객 수가 반토막난다거나 엄청난 악재가 발생한 것도 아닙니다. (역주: 시청률은 떡락하긴 했습니다만...) 그러면 왜 1/4분기 실적 발표 이후 주가가 떨어진 것일까요?


이유는 간단합니다. 레슬링 팬들이 몇년 전부터 피부로 느끼고 있던 회사의 몇몇 불안요소와 어두운 전망을, 레슬링 업계의 실태를 잘 모르던 증권가의 투자자들도 마침내 감지할 수 있게 된 거죠. TV 방송료와 사우디라는 허상에 가려졌던 실질적인 지표 - 시청률과 관객수, 즉 돈을 지불할 의향이 있는 고객층 (paying popularity)의 숫자가 눈에 띄게 줄어들었으며, 앞으로도 계속 하락할 것이라는 사실이 드러난 겁니다.


사실 WWE의 각본과 부킹, 차세대 스타의 육성, 관객들과의 소통 등 창조적 (creative) 측면에 심각한 문제가 있다는 것을 오래 전부터 감지하고 있던 레덕들과 달리, WWE의 주식을 보유한 투자자들은 프로레슬링 업계의 그런 면을 잘 알지 못합니다. 그게 뭐가 문제인지 잘 실감을 못하죠. 이쪽 업계 사람들은 그런 애매모호한 문제보다는 지금 당장의 매출과 수익, 통계 지표를 보고 돈을 투자합니다. 그러니까 그동안 WWE가 Fake 통계와 선동과 날조가 듬뿍 담긴 실적발표를 내놓았을 때도 그걸 믿었던 거고요. 사실 투자자의 대부분은 버팔로(buffalo)처럼 대세를 따라 우루루 몰려다닐 뿐입니다. 전망이 좋아보이면 우루루 몰려와 투자하고, 아니다 싶으면 일제히 빠져버리죠.


문제는 이 버팔로들이 이번 1/4분기 발표장에서 어느정도 현실과 (reality) 마주했다는 점입니다. WWE가 그토록 부르짖던 수십만명의 SNS 팔로어와 수백만의 유튜부 조회수가 얼마나 무의미한 지표였으며, 그런 모호한 허상보다 실질적인 관객, 시청자 수가 줄어든 것이 훨씬 더 중요하다는 사실 말이죠.


WWE측이 내놓은 해석은 '다수의 부상자 때문에 일시적으로 악재를 맞았을 뿐' 이라는 것이었습니다. 과연 이게 설득력이 있는 해석인지 한번 따져봅시다. WWE는 언제나 많은 선수들이 부상을 입어왔고, 몇년 전의 부상병동과 비교하면 이번 시즌이라고 특별히 더 많은 선수가 이탈했다고 보긴 어렵습니다. THE GUY 로만 레인즈가 백혈병으로 이탈했긴 했지만, 사실 시청률은 로만이 없을 때보다 로만이 복귀한 이후에 오히려 더 빠른 페이스로 떡락하고 있습니다. 물론 그게 로만 개인의 탓만은 아니겠지만요. 


그 다음으로 푸쉬를 받은 세스 롤린스는요? 세스가 로드투 레메 기간에 부상 때문에 경기를 피하긴 했지만, 그는 부상을 입은 상태에서도 매주 TV에서 중요 파트를 차지했고 관객들 상당수는 그가 부상이 있었는지도 몰랐습니다. 최고의 여성 스타인 베키 린치도 한동안 부상 각본을 수행하긴 했지만, 그건 WWE측이 스스로 쓴 각본이며 그녀는 실제로 부상을 입은것이 아니었습니다. 다치지도 않은 선수에게 부상 각본을 수행하게 해놓고서 베키를 두고 '부상 때문에 벌어진 악재' 운운할 수는 없겠죠. 브라운 스트로먼도 한동안 부상으로 이탈해 있긴 했지만, 스트로먼의 스타성은 부상과는 전혀 관계없는 다른 문제로 (역주: 병신같은 부킹) 지난 몇달간 엄청나게 떡락했습니다.


그리고 솔직히 말해서, 이 선수들의 부상은 최근 WWE의 악재와 별 연관성이 없습니다. 사실 전혀 없다고 말해도 과언이 아니죠. 얘넨 어차피 시청률을 못 움직이니까요. 로만조차도 선수 복귀를 선언한 주와 그 다음주 정도만 시청률에 도움을 줬을 뿐, 그 이후로는 시청률에 별 영향을 주지 못하고 있습니다. 지난 1/4분기 동안 이탈해 있던 선수 중 시청률을 실제로 움직일 수 있는 수퍼스타는 단 한명, 존 시나 뿐이지만, 그는 이미 프로레슬링 커리어를 거의 마무리하는 단계에 와 있으며 더이상 WWE가 그를 레귤러로 데려올 방법도 없습니다.


이러한 시청률 악재는 더이상 숨길 수 없는 수준에 이르렀고, WWE는 경악스럽게도 이런 악재를 방송용 스토리에 써먹는 WCW다운 짓을(.....) 저질렀습니다. '봐라! 우리가 이렇게 망해가고 있다!' 라고 자기네 입으로 자기네 시청자들에게 회사 실상을 떠벌린 거죠. 그게 현명한 짓인지는 차치하고, 어쨌건 WWE는 근래 계속 이어지고 있는 악재를 극복하기 위해 '앞으로 달라지겠다' 라고 강조했습니다. 올해 초 들어 새로운 NXT 선수들을 대거 콜업한 것도 그 때문입니다. 빈스 맥맨은 주주들에게 '많은 스타가 부상 때문에 이탈해 있었지만, 우린 그 대신 새로운 스타를 여럿 만들었다' 라고 주장한 것도 이 콜업 이야기입니다.


하지만 그 NXT 선수들은 지금 어떻게 되었을까요? 대부분의 NXT 선수들은 콜업과 동시에 완전 망해버렸고, 그나마 어느정도 이미지 보호를 받은 선수들조차 이젠 위상 보호 기간 (허니문)이 끝났습니다. 아직까지 푸쉬를 받고 있는 두 NXT 선수는 라스 설리반과 레이시 에반스 뿐인데, 이 두 선수는 WWE가 생각하는 '스타감'의 기준이 여전히 30년 전에 머물러 있음을 보여줍니다. 남자는 괴물처럼 생긴 거한, 여자는 금발에 몸매 빵빵한 미녀. 결국 전혀 변한게 없다는 것만 보여준 셈입니다. 


트리플 H는 이날 '차세대 존시나 or 차세대 로만 레인즈를 하나 더 만들려면 정확히 몇년 정도 걸리냐'는 주주의 질문에 '우리는 스타를 밖에서 영입하는게 아니라 새로운 스타를 직접 만들어내고, 그러려면 충분한 시간이 필요하다.'라는 답변을 내놓았습니다. 글쎄요. 지난 몇년간 메인로스터에서 중박 이상이라도 친 선수는 대부분 외부에서 영입된 NXT 선수들 아니었던가요? 올해 NXT 테이크오버에서 WWE가 직접 육성했다고 주장할만한 스타는 단 3명 뿐이었습니다. 벨베틴 드림, 쉐이나 베이즐러, 그리고 비앙카 벨레어였죠. 그 중에서 솔직히 비앙카 벨레어는 아직 스타라고 하긴 어렵습니다.


물론 이러한 잠재적 불안요소가 드러나기 시작했음에도, 사우디와 방송권 계약 덕분에 WWE의 향후 전망은 (적어도 앞으로 몇년간) 아주 밝을 예정입니다. 데이브 멜처의 표현을 빌리자면 Idiot-proof (역주: 아무리 멍청한 짓을 해도 문제없음) 수준으로요. 수익만 보면 앞으로도 WWE의 미래는 탄탄대로처럼 보입니다. 사우디, 북미 TV 방영료, 인도의 TV 방영료도 대폭 인상될 예정이며, 더 많은 방영료를 위한 3시간 포맷 스맥다운, FS1에서 새로운 토크쇼를 방영하는 것도 논의되고 있습니다. 시청률, 관객수, 머천다이즈 판매량이 모두 큰 폭으로 떨어졌고, 사상 최초로 WWE 네트워크 가입자 수가 하락하기까지 했습니다만, 뭐 어떻습니까. 어차피 올해 하반기만 되면 WWE 회사 역사상 최대 수익이 들어올 텐데요.


WWE의 전반적인 인기도가 줄어들었다는 사실은 여러 지표에서 발견할 수 있습니다. 올해 1/4분기 평균 관객 수는 큰 폭으로 감소했는데, 사실 1) 로열럼블 PPV를 스타디움에서 개최한데다 2) 하우스쇼 수를 줄였으니 전체적인 평균 관객 수는 늘어난 것처럼 보이는 착시효과가 발생하는게 정상입니다. 그런데도 관객 수가 대폭 감소했다는건 눈에 보이는 것 이상으로 관객 수가 줄어들었다는 소리가 되죠. 올해 레슬매니아 시즌은 그 어느때보다도 사람들의 흥미를 불러일으키는데 실패했습니다. 1/4분기 라이브 이벤트 평균 관객수는 4,422명에 불과했으며, 로드 투 레슬매니아 RAW는 보스턴이나 시카고같은 레슬링 성지에서도 티켓 매진에 실패했습니다. 


과연 이런 현상이 여성이 레슬매니아 메인이벤트를 맡았기 때문일까요? 베키와 론다가 출연한 시간대가 거의 항상 가장 높은 시청자 수를 기록했다는 점을 감안하면 이는 분명 부당한 해석입니다. 하지만 올해 레메 시즌동안 방영된 RAW, 스맥다운에서 여성이 메인이벤트를 맡았을 때가 남성이 메인이벤트를 맡았을 때보다 더 심한 3시간째 시청률 하락을 보였다는 것도 분명한 팩트입니다. 남성이 메인이벤트를 맡은 RAW 에피소드는 평균 12% 3시간째 시청률 하락을 기록한 반면, 론다 로우지나 베키 린치, 샬럿 플레어 등 여성이 메인이벤트를 맡은 RAW는 평균 20% 하락했습니다.  


3시간째대 시청률을 제일 잘 붙잡은 선수는 1위가 드류 맥킨타이어, 2위가 세스 롤린스였습니다. 반면 가장 심한 3시간째대 드롭률을 기록한 선수는 론다 로우지였습니다. 최악의 드롭률 top 5 중 3개 에피소드가 여성 메인이벤트였고, 세 에피소드 모두 론다 로우지가 출연했습니다. 하지만 이게 순전히 론다 로우지 탓이라고 할 수는 없습니다. 최악의 드롭률을 기록한 3번의 에피소드는 베일리, 루비 라이엇 등 올해 들어 전혀 푸쉬받지 못한 선수들을 상대로 한 (보나마나 뻔한) 경기였으니까요. 남성 로스터로 치면 바비 루드나 진더 마할, 리바이벌 같은 미드카드 선수가 메인이벤트를 뛴 셈입니다. 만약 얘네들이 3시간째대 메인이벤트의 상대역을 맡았다면, 시청률은 그 이상으로 떡락했을 겁니다. 


이날 주주총회에서 빈스 맥맨은 FOX 계약이 모든 것을 해결해줄 것처럼 이야기했습니다. 과연 그럴까요? 물론 이론상으로는 스맥다운은 FOX에서 29%의 시청률 상승 효과를 봐야 합니다. FOX 채널이 깔린 가구수가 USA 네트워크보다 29% 더 많으니까요. 하지만 그건 그냥 탁상공론인 이야기고, 실제로 프로레슬링을 보는 시청자 or 잠재적 시청자는 대부분 이미 USA 네트워크를 포함한 스포츠 채널을 구독하고 있을 거라는 점을 고려해야 합니다. 화요일에서 금요일로 옮길 경우 발생할 시청률 하락도 감안해야 합니다. 과거 WWE가 금요일로 방송을 옮겼을 때, 시청자 수는 평균 20% 정도 감소했습니다. 그만큼 금요일 밤은 라이브 스포츠 업계에서 완전 무덤으로 여기는 시간대입니다. 


이런 WWE의 부진은 북미 프로레슬링 업계에 어떤 영향을 주게 될까요? 1999년 이래 북미에서는 'WWE가 곧 프로레슬링'이라는 공식이 성경 속 말씀처럼 여겨져 왔습니다. 그렇게 20년이 이어졌고, 프로레슬링이라곤 오직 WWE만 봐온 하나의 세대가 생겨났습니다. WWE가 곧 프로레슬링이고, WWE가 망하면 프로레슬링이라는 종목 자체가 망할 거라고 여기는 사람들 말이죠. 많은 미국인들이 오직 NFL만이 '진짜' 풋볼이라고 여기듯이, 오직 WWE만이 '진짜' 프로레슬링이라 여기는 사람들 또한 생겨났습니다.


하지만 사실 프로레슬링 업계는 미식축구보단 축구 (soccer) 리그에 더 가깝습니다. 미국에서 프로레슬링이 흥하건 망하건 상관없이, 세상에는 일본과 멕시코, 영국 등 다양한 리그가 멀쩡히 돌아가고 있으며 그들 중 대부분은 사실 미국 리그보다 평균 수준이 더 높습니다. 마치 미국 축구(soccer) 리그보다 영국, 스페인, 독일 리그가 수준이 더 높은 것처럼 말이죠. 다만 유일한 차이점은 미국의 축구 팬들은 그 사실을 자각하고 있는 반면, 프로레슬링 팬들은 대부분 그 사실을 모르거나 외면한다는 점입니다. 


그러므로, 2019년 2020년을 관통하는, 지난 20년간 북미 프로레슬링 업계에서 벌어진 사건 중 가장 중요한 분기점이 될 향후 2년간의 질문은 다음과 같습니다. 지금 WWE에 지쳐 떠난 사람들은 언제고 다시 돌아올 것인가? 아니면 90년대 이후로 완전히 레슬링 판을 떠난 것인가?


90년대 중반, 월요일 밤의 전쟁이 시작되기 전 시대를 레덕으로 살았던 사람이라면 당시 북미 레슬링 판의 분위기를 기억할 겁니다. 당시 레슬링 시청자층은 그 어느 때보다도 쪼그라든 상태였습니다. WCW와 WWF가 경쟁을 시작할 때, 사람들은 대개 '이 조그만 판을 두개로 갈라먹으려고 하네... 결국 둘다 망하겠네.' 라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하지만 현실은 완전히 정반대였습니다. 레슬링 업계의 전체적인 파이 자체가 엄청나게 성장했죠. WCW와 WWF는 서로 다른 성향의 시청자 층을 고객으로 확보하는데 성공했습니다.


AEW는 WWE가 20년 넘게 독점하고 있는 북미 레슬링 판에 새로 합류한 신생 단체입니다. 비록 AEW가 많은 기대를 모으고 있기는 하지만, AEW에는 과거 WCW 만큼의 스타파워를 지닌 메가톤급 스타가 존재하지 않습니다. WCW는 AEW처럼 맨땅에서 시작된 단체가 아닙니다. 헐크 호건, 랜디 새비지, 로디 파이퍼, 릭 플레어 등 이미 굳건한 팬베이스를 보유한 초대형 스타들이 한데 집결한 단체였죠. AEW도 영벅스, 케니 오메가 등 기량 좋고 하드코어 팬들의 절대적인 지지를 받는 스타들을 보유하고 있긴 합니다만, 이들의 대중적인 노출도는 크리스 제리코를 제외하면 솔직히 비교하기가 민망한 수준입니다. 이들이 TOP 10 케이블 방송에서 얼마나 많은 팬덤을 형성, 유지할 수 있을지도 전혀 증명된 바가 없죠.


물론 AEW가 굳건한 하드코어 팬층을 보유하고 있긴 합니다만, 지금껏 구글 트렌드에 AEW 관련 검색어가 한번도 오른 적이 없는 것만 봐도 이 팬베이스의 규모가 그리 큰 것은 아니라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AEW의 현실적인 목표는 몇년 내에 프로레슬링계의 벨라토르 정도의 2인자 포지션에 안정적으로 안착하는 것이지만, 적어도 벨라토르는 구글트렌드에 꾸준히 이름을 올리고 있습니다. 단순히 유명 스포츠 채널에 위클리쇼를 방영하기만 한다고 모든것이 해결되는 것은 아니라는 소리죠. AEW는 맨손으로 시작해서 완전히 새로운 팬층을 확보, 또는 형성해야만 하며, 이는 절대 쉬운일이 아닙니다. 


WWE에 지쳐 레슬링 시청을 접었지만, 색다른 레슬링 단체가 출범한다면 그걸 시청할 의향은 있는 팬층. 즉 탈-WWE 팬덤을 앞으로 몇년 안에 얼마나 많이 붙잡을 수 있느냐가 AEW의 성공과 실패를 가를 것입니다. 과연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프로레슬링 시청을 '완전히' 접었고, 또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WWE'를 접었을 뿐 아직 잠재적인 레슬링 시청자로 남아있을까요? 우린 앞으로 2년간 이 점에 주목하게 될 것입니다.


AEW의 불안요소는 하나 더 있습니다. 이번 WWE 1/4분기 실적발표로 인해 TV 업계에서는 프로레슬링이란 상품가치에 대한 인식이 상당히 바뀌었습니다. 지난 1~2년간 TV 업계에서 평가한 프로레슬링은 '충성스런 팬덤을 다수 보유했으며, 시청률 하락 폭이 적고, 1년 52주동안 안정적인 시청률을 보장하는 철밥통 라이브 스포츠' 이었습니다. 그래서 WWE가 FOX와 역대급 계약을 맺을 수 있었던 거구요. 문제는 WWE의 실상이 까발려지기 시작하면서, 지금 AEW와 한참 협상을 진행중인 유력 방송사들이 프로레슬링에 갖는 인식이 달라질 수도 있다는 점입니다. 이 점 또한 중대한 변수가 될 수 있겠죠. 방송사들이 AEW에 매력을 느끼는 건 어디까지나 프로레슬링이 '안정적 시청률을 보장하는' 라이브 스포츠 이기 때문입니다. 이 뿌리깊은 (하지만 별로 근거는 없는) 방송가의 믿음이 흔들리기 시작하면 계약 전체가 틀어질 가능성도 있겠죠.


(중략)


내일 출근해야 해서....  나머지는 내일 올리겠습니다


BEST 추천 댓글

profile
간지남BEST 등록일: 2019-05-03 02:21
북미 프로레슬링 티비 시장이 무너져 가고 있는 현실에 대한 씁쓸한 조명같네요. 솔직히 프로레슬링이라는 산업 자체가 시대착오적인 선택으로 회생 불가로 가고 있다는 보고서를 업계 최고의 관계자가 냉소적인 태도로 방송하는걸 번역해 볼 때마다 이 무너져가는 이 시장에 오랜 시간 지켜봤던 그 옛정 하나로 억지로 보고 있는 지금이 너무 고역인거 같아 이 고통을 끝내줬으면 하는 바램으로 망해버리고 다시 인디 사이즈 수준으로 돌아가지 그래야 새 밭간을 갈 수 있지 않을까?하는 별 생각이 다 드네요.
profile
데몬터너BEST 등록일: 2019-05-03 02:51
번역 하시는데 고생하셨습니다.
감사히 읽었습니다.
profile
황신BEST 등록일: 2019-05-03 04:22
참 이 부진을 극복할수 있는 방법이 딱히 없다는게 크네요.좋은 쇼와 경기를 몇년간 보여주면서 떠난 팬들을 다시 불러모은다는 정석적인 방법이 다니 원.,
profile
니나노니나나 등록일: 2019-05-03 00:26
감사합니다. 잘 읽겠습니다.
profile
앗녕뚱아 등록일: 2019-05-03 00:44
긴 글 쓰시느라 수고 많으셨습니다!!
profile
양성욱 등록일: 2019-05-03 00:55
갓수갓수갓수
profile
쥬엔류 등록일: 2019-05-03 00:56
언제나 유익한 글 추천
profile
eXtreme 등록일: 2019-05-03 01:03
역설적으로, AEW가 조금 더 안정적인 기반에서 출발하기 위해서는 WWE가 지금의 관객+시청률 하락세에서 벗어나야 한다는 결론으로 이어질 수도 있으려나요. 좋은 글 감사합니다!
profile
DJSoda 등록일: 2019-05-03 01:34
AEW도 초반에 신규 유입되기 위해선 결국 WWE 봤다가 접은 사람들이 가야 한다고 보는지라.. AEW가 나오면 WWE 각본진들이 정신을 차릴지 아니면 빈스의 노망만 더 가속화될지 모르겠네요.
profile
hun 등록일: 2019-05-03 01:46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엔터테인먼트 분야가 다변화되고, 프로레슬링의 생명이나 다름없던 케이페이브가 깨지고 현실과 각본의 구분이 어려워지면서 구조적으로 몰락할 수 밖에 없는 루트를 타고 있었고 그게 현실로 나타난거겠죠.
사실 기량이 훌륭한 선수들이 wwe에 집중되어 있고, 충분히 페러다임을 바꾸고 체질개선할 시간이 있었음에도 그걸 멍청한 똥각본으로 시간과 팬층을 화끈하게 날려버린건 과거의 영광에 빠져사는 빈ㅈ이겠구요.

선수 한두명이 회복시킬 수 있는 문제가 아님에도 로만레인즈 타령이나 하는 사람들을 보면 이젠 끝났구나 싶기도 히고.ㅋ
profile
간지남 등록일: 2019-05-03 02:21
북미 프로레슬링 티비 시장이 무너져 가고 있는 현실에 대한 씁쓸한 조명같네요. 솔직히 프로레슬링이라는 산업 자체가 시대착오적인 선택으로 회생 불가로 가고 있다는 보고서를 업계 최고의 관계자가 냉소적인 태도로 방송하는걸 번역해 볼 때마다 이 무너져가는 이 시장에 오랜 시간 지켜봤던 그 옛정 하나로 억지로 보고 있는 지금이 너무 고역인거 같아 이 고통을 끝내줬으면 하는 바램으로 망해버리고 다시 인디 사이즈 수준으로 돌아가지 그래야 새 밭간을 갈 수 있지 않을까?하는 별 생각이 다 드네요.
profile
데몬터너 등록일: 2019-05-03 02:51
번역 하시는데 고생하셨습니다.
감사히 읽었습니다.
profile
황신 등록일: 2019-05-03 04:22
참 이 부진을 극복할수 있는 방법이 딱히 없다는게 크네요.좋은 쇼와 경기를 몇년간 보여주면서 떠난 팬들을 다시 불러모은다는 정석적인 방법이 다니 원.,
profile
appliepie1 등록일: 2019-05-03 05:01
AEW는 적어도 여러 인터뷰 등을 보면 라이트팬에게 적극적으로 소구하기 보다는 일단은 매니아를 중심으로 틈새시장을 개척하려는게 의도인것처럼 보이죠. 물론 TV 계약이라는 큰건이 문제기는 합니다만 ...
profile
l슈퍼베어l 등록일: 2019-05-03 08:38
WWE 망해라~~~~~~~~~~~~
profile
라마오덤 등록일: 2019-05-03 13:49
맘만 같아선 그랬으면 좋겠지만 만약 진짜 WWE 망하면 프로레슬링 산업은 끝난다고 봅니다. 그나마 대형기업으로서 팬층도 있고 미디어 노출이 다방면으로 가능한 WWE가 안되면 투자자들은 타단체, 인디는 애초부터 가망이 없다고 판단할거에요.
profile
Y2J-J 등록일: 2019-05-03 10:30
번역 감사합니다!!
profile
John_R_Hennigan 등록일: 2019-05-03 10:43
와.. 엄청난 칼럼이네요. 구구절절 고개 끄덕이면서 읽었습니다. 후편도 얼른 보고 싶네요.
profile
Joe 등록일: 2019-05-03 10:50
항상 양질의 글 감사합니다. 전 2000년대 후반부터 의무감으로 보는게 시작되었는데 지금에 비하믄 그나마 정말 고퀄이었어요. 역시 PG 라는 핸디캡이 많은 영향을 끼치는거 같기도 하구요.
profile
펑크스타일스 등록일: 2019-05-03 13:11
재밌습니다 ㅠㅠ 요즘 안올라와서 심심했엇는데 자주 뷰탁드려요 너무재밌네요
profile
조사장 등록일: 2019-05-03 13:34
물론 시청률이 낮아졌지만, 일단 이번 적자에 시청률이 직접적으로 영향을 미친 것은 아니지 않나요? 시청률이 간접적으로 WWE의 흥행에 영향을 주는 중요한 요소이긴 하지만, 적자가 나타난 직접적 원인과 경로에 대한 분석도 필요해 보입니다.
profile
gansu 등록일: 2019-05-03 13:56
그 부분에 대한 이야기도 있긴 했는데... 너무 길어서 스킵했습니다.
profile
조사장 등록일: 2019-05-03 14:04
그러셨군요. 번역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profile
넹벨러 등록일: 2019-05-03 15:02
고생 많으셨네요... 수고 하셨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182 [뉴스+루머] 도미닉 다이자코빅 / 잭 라이더 / TV 시청률 / 매트 스트라이커 外 [8] BuffaloBills 19-05-09 2249
9181 [뉴스+루머] 브록 레스너 / 영 벅스 / 나탈리아 / 사샤 뱅크스 / 샬럿 플레어 外 [22] LastOutLaw 19-05-09 2723
9180 [뉴스+루머] 더스틴 토마스/윌리 맥/CM 펑크&잭 스웨거/조시아 윌리엄스 外 [7] 쥬엔류 19-05-08 2147
9179 [뉴스+루머] 레슬링 옵저버 뉴스레터-2019/5/7 ② (번역) [12] file gansu 19-05-08 2006
9178 [뉴스+루머] 머니 인 더 뱅크 '19/리오 러쉬/존 시나/커트 앵글/맷 모건 外 [4] file WManiac 19-05-08 1988
9177 [뉴스+루머] 알렉사 블리스 & 버디 머피, 리바이벌, 빈스 맥맨, 빌 골드버그 外 [5] LastOutLaw 19-05-08 2945
9176 [뉴스+루머] 레슬링 옵저버 뉴스레터-2019/5/7 ① (번역) [7] file gansu 19-05-08 1602
9175 [뉴스+루머] 더블 오어 낫씽/빈스 맥맨/아파/쟈니 가르가노/돌프 지글러 外 [9] file 쥬엔류 19-05-07 1885
9174 [뉴스+루머] 머니 인 더 뱅크 2019 / 빈스 맥마흔 / 트리플 H / 사샤 뱅크스 外 [10] WManiac 19-05-07 2856
9173 [뉴스+루머] 로만 레인즈, 엘라이어스 & 셰인 맥맨, 페이지, 히스 슬레이터 外 [17] LastOutLaw 19-05-07 2396
9172 [뉴스+루머] 케인/제니퍼 데커&라나/카멜라/리브 모건/살리나 델 라 렌타 外 [5] 쥬엔류 19-05-06 2001
9171 [뉴스+루머] 다니엘 브라이언/랜디 오턴&골드버그/라스 설리반/딕시 카터 外 [9] WManiac 19-05-06 2306
9170 [뉴스+루머] 나이아 잭스 / 마하발리 셰라 / 론다 로우지 / 매트 스트라이커 外 [5] BuffaloBills 19-05-06 2104
9169 [뉴스+루머] 딘 앰브로즈 / 골드버그·브록 레스너·언더테이커 / 돌프 지글러 外 [17] LastOutLaw 19-05-06 2335
9168 [뉴스+루머] 코난, 윌리 맥, 코트 바우어, 마크 헨리 & 새미 제인, 사모아 조 外 [8] 쥬엔류 19-05-05 2220
9167 [뉴스+루머] 빅 밴 베이더 / 셰인 맥마흔 / AOP / 로만 레인스 / 그레이트 무타 [5] BuffaloBills 19-05-05 2352
9166 [뉴스+루머] AJ 스타일스/빈스 맥맨/맷 하디/딘 앰브로즈/브레이 와이어트 外 [14] LastOutLaw 19-05-05 2862
9165 [뉴스+루머] 빌리 그레이엄, 가르자 주니오르, 믹 폴리, 대니얼 브라이언 外 [3] file 쥬엔류 19-05-04 1963
9164 [뉴스+루머] 마이크 카넬리스/TV 시청률/제프 하디/브라이언 케이지/윌리 맥 [8] BuffaloBills 19-05-04 2186
9163 [인터뷰(기획)] 한국 프로레슬링의 인물들: WWA 홍상진 대표 [1] file WManiac 19-05-04 955
9162 [뉴스+루머] 빌 골드버그/브록 레스너/랜디 오튼/알렉사 블리스/리오 러쉬 外 [15] LastOutLaw 19-05-04 2591
9161 [뉴스+루머] 머니 인 더 뱅크 2019, 대니 더간, 딕시 카터, 팻 벅, 커트 앵글 外 [5] 쥬엔류 19-05-03 2127
9160 [뉴스+루머] 레슬링 옵저버 뉴스레터-2019/5/2 ② (번역) [13] file gansu 19-05-03 1783
9159 [뉴스+루머] 브록 레스너, 베스 피닉스, 리치 스완, RAW 시청률, 마이클 엘긴 [12] BuffaloBills 19-05-03 2112
» [뉴스+루머] 레슬링 옵저버 뉴스레터-2019/5/2 ① (번역) [21] file gansu 19-05-03 2308
9157 [뉴스+루머] 데이비드 아퀘트, 로히트 라주, 불리 레이&존 목슬리, 제프 콥 外 [5] 쥬엔류 19-05-02 1805
9156 [뉴스+루머] 브록 레스너/라이백/CM 펑크/카멜라 & 코리 그레이브스 外 [16] file WManiac 19-05-02 2535
9155 [뉴스+루머] 스팅, 브록 레스너&빌 골드버그&언더테이커, 레이시 에반스 外 [11] LastOutLaw 19-05-02 2813
9154 [뉴스+루머] 존 목슬리/핵소 짐 더간/나오미/켄 섐락&브라이언 케이지 外 [13] file 쥬엔류 19-05-01 2579
9153 [뉴스+루머] 브록 레스너/리오 러쉬/MITB '19/커트 앵글/레이 미스테리오 外 [13] WManiac 19-05-01 2991
9152 [뉴스+루머] 조이 라이언, 게일 킴&사샤 뱅크스, 릴리언 가르시아, 제프 콥 外 [10] 쥬엔류 19-04-30 2133
9151 [뉴스+루머] 머니 인 더 뱅크 2019 / 리바이벌 / 하디 보이즈 / 세스 롤린스 外 [18] WManiac 19-04-30 2875
9150 [뉴스+루머] 존 시나/NXT 테이크오버:산호세/안드라데/레이 미스테리오 外 [12] LastOutLaw 19-04-30 2438
9149 [뉴스+루머] 르네 영 / 게일 킴 / 슬래미버서리 2019 / 라이백 / 케빈 쏜 外 [3] file 쥬엔류 19-04-29 2258
9148 [뉴스+루머] 베키 린치 & 베일리 / 스맥다운 시청률 / 리브 모간 / 더스틴 로즈 [12] BuffaloBills 19-04-29 2286
9147 [뉴스+루머] 머니 인 더 뱅크 '19/크리스 제리코/레슬매니아 37/커트 앵글 外 [17] LastOutLaw 19-04-29 2756
9146 [뉴스+루머] 크로켓 컵, 빈스 맥맨 & 랍 밴 댐, 테사 블랜차드, 닉 앨디스 外 [9] file 쥬엔류 19-04-28 3310
9145 [정보] 4/28 임팩트 리벨리온 2019의 최종 확정 대진표 [7] BuffaloBills 19-04-28 1240
9144 [뉴스+루머] 아스카&카이리 세인, 다니엘 브라이언, 루크 하퍼&새미 제인 外 [7] LastOutLaw 19-04-28 2740
9143 [뉴스+루머] 머니 인 더 뱅크 2019/제니퍼 데커/브록 레스너/에릭 비숍 外 [10] file 쥬엔류 19-04-27 24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