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ICK
MENU

open close

멀티미디어

경 기 결 과

사이트 운영진

관리자 [Buffalo Bills]
관리자 [WManiac]
스태프 [eks150]
스태프 [준피디]
스태프 [지에스티]
스태프 [LastOutLaw]
스태프 [gansu]

사이트 현황

전체회원 : 17672명
오늘가입회원 : 0명

전체문서 : 143383
오늘등록문서 : 2
전체댓글 : 568020
오늘등록댓글 : 0

 
d0038448_598ef8867ec03.jpg

이번에 번역해 본 글은 2ch 게시판의 토론글인 '1995년에 발매된 슈퍼 패미컴 소프트들이 엄청나아아아'입니다.


1995년은 슈퍼 패미컴만 따져도 명작들이 많이 발매되었는데, 어쩌면 게임 역사상으로 봐도 엄청난 작품들이 많이 발매된 해 중 하나가 아니었을까 합니다.


그 시절에 대해 어떤 이야기들이 나왔는지 한 번 보시죠.


(*'┗ '표시의 글은 바로 위에 글에 대한 답글입니다)




*크로노 트리거

드래곤 퀘스트 6

성검전설 3

로맨싱 사가 3

이상한 던전 2 풍래의 시렌

테일즈 오브 판타지아

프론트 미션

택틱스 오우거

슈퍼 동키콩 2

악마성 드라큘라 XX

메탈맥스 리턴즈

에스트폴리스 전기 2

천지창조

위저드리 6

천외마경 ZERO

이스 5

구약 여신전생

여신전생 2

라스트 바이블 3

록맨 7

록맨 X3

요시 아일랜드

클락 타워

힘내라 고에몽 반짝반짝 도중

슈퍼 모모타로 전철 DX

미스틱 아크

더비 스탈리온 3

위닝 포스트 2

심시티 2000

ZERO 4 챔프 RR-Z

실황 파워플 프로야구 2


정말 엄청난 라인업.



*이래선 지금이라면 잘 틈도 없겠군.



*지금으로선 생각 못할 일.



*몇일 밤을 새게될까.



*당연히 여기저기 친구 집에 놀러도 가겠군.



*ZERO 4 CHAMP 정말 재밌었어.



*게임 하나에 8,000엔 전후인게 당연했기에 이 중에서 하나를 사고 파고들어 즐길 수 밖에 없었던 기억.



*┗ 그렇게 생각하면 모모타로 전철은 오랫동안 즐길 수 있어서 좋군.



*┗ 신제품을 사주는 일이 거의 없었으니까.



*1년 동안 이렇게나 발매되면 돈도 시간도 부족하겠군.



*이거 하면서 플레이 스테이션과 새턴도 했었지.



*전설의 느낌, 대작의 느낌이 엄청난데.

스펙은 막 높아지고 있는데 지금의 일본 게임의 작다는 느낌은 뭐지?



*친구들과의 연결이 엄청나게 중요했었지.



*11,400엔.



*반짝반짝 도중으로 혹성파괴만 했었지. 그립네.



*┗ 25인지 26인지 나왔을 땐 머리 엄청 썼지.



*스퀘어의 개발력이 엄청났지.



*1995년인가.

대학생이 되어서 게임은 졸업했었지.



*크로노 트리거, 드래곤 퀘스트 6, 성검전설 3, 로맨싱 사가 3, 이상한 던전 2 풍래의 시렌, 슈퍼 모모타로 전철 DX.

이걸 실시간으로 당시에 즐겼어. 하하.

어떻게 샀던걸까.

그리고 포켓 몬스터 적, 녹이 96년 2월에 나왔던가. 하하하.

이 해의 1~2년 전에 파이널 판타지 4~6, 드래곤 퀘스트 5, 성검전설 2, 마더 2가 나왔었지.

정말 황금기였어.



*내년 (*이 글은 2004년도 글)이면 크로노 트리거도, 드래곤 퀘스트 6도, 로맨싱 사가 3도, 택틱스 오우거도, 풍래의 시렌도 전부 20주년이 되는건가.



*이렇게나 명작들로 채워진 덕분에 천외마경 ZERO를 얼마 안가 980엔으로 살 수 있었어.

이것도 또 명작이었지.



*게임은 몇 개나 갖고 있었어도 여러번 되돌려 플레이했는데, 지금은 RPG 하나 클리어하는데 1달 넘게 걸려.



*┗ 클리어 하는데 50시간이 넘게 걸리는 게임같은건 드물었었지.



*라인업이 너무 최강이잖아.

이걸로 5년은 플레이 할 수 있어.



*슈퍼 패미컴의 울트라맨 클리어 한 사람 있어?

그거 아무리 생각해도 무리아냐?



*┗ 클리어했어.

발탄, 불톤, 젯톤에서가 난관이었지.



*┗ 대단해~~~~~~! 클리어 한 사람이 진짜로 존재했다니.

불톤 이후 진행하지 못했어.



*울트라맨 게임 있었지... 초등학생 때는 테레스돈까진만 갔었는데, 고등학생이 된 후 다시 해보니 발탄까진 갈 수 있었어.

완전 클리어 할 마음이 들지 않아.



*슈퍼 패미컴은 특촬이나 건담 피구 게임이 재밌었어.



*마리오 카트 없지않아?

이 시기에 반에서 미니카와 더불어서 유행했던 것 같은데.



*┗ 슈퍼 패미컴 마리오 카트는 더 이전인 91년인가 92년 발매였던 것 같아.

닌텐도 64용 마리오 카트는 이때보다 나중에 발매.



*이 중에서 골라서 했었지. 그리워라.



*모모타로 전철을 사고싶어서 사러 갔는데 잘못알고 신 모모타로 전설을 사버렸어.

돌아오던 길에 깨달아서 풀이 죽은채로 그냥 왔는데, 플레이 해보니 모모타로 전철 이상의 명작 게임이었던 기억이 나.



*┗ 은근히 명작이지.

랜덤 요소가 많으니 지금 다시 할 생각이 들지 않지만.



*소프트 하나당 1만엔 정도나 했던 시절인가.

지금으로선 생각하기 힘들지.



*당시 꼬맹이였던 난 요시 아일랜드 했었지.



*친구들은 모두 마리오 카트를 갖고 있었어.

한편 승리자인 난 F-ZERO 갖고 있었어.



*RPG 츠쿠루, 슈퍼 봄버맨 3, 패널로 폰, 슈~퍼~ 뿌요뿌요 2도 있었어.



*지금 이 라인업을 한 번에 발매하면 적어도 반 년 동안 잠잘 틈이 없겠는데.




(*이하 이 정리글에 달린 리플 중 일부)





*슈퍼 패미컴 말기에 소프트 제작사들이 각자 제작 노하우를 갖춘 시기였기에 명작들이 줄지어 나왔겠지.



*지금은 하드웨어가 너무 진화해서 소프트웨어 기술력이 쫓아가지 못한다는 느낌.

지금 당시 레벨의 작품을 발매한다해도 모잘라보이겠지.



*이해 난 수험생이었어 ToT.



*찬성 의견은 있어도 비판이 나오지 않아.

이게 요즘 게임과의 차이겠지. 정말 재밌다는 뜻.



*게임이 10,000엔이나 했던 시절이잖아.

꿈과 추억이 10,000엔 단위로 몇 개나 살 수 있었던 시대였어.


옛날을 그리워하는 사람이라는 말을 들어도 상관없어. 이 시절이 내겐 No.1이야.



*메가 드라이브론 에일리언 솔져가 나왔고

새턴으로는 팬저 드라군, 데이토나 USA, 버추어 캅, 월드 어드밴스 대전략, 레이어 섹션, 버추어 파이터 2, X-MEN Children of the atom, 다라이어스 외전, 진 여신전생 데빌 서머너, 세가 랠리가 나왔어.

플레이 스테이션으로는 철권, 투신전, 에이스 컴뱃, 아쿠아 노트의 휴일, 어크 더 래드, 킹스필드 2, 남코 뮤지엄 Vol.1, 릿지 레이서 레볼루션, 스트리트 파이터 ZERO, 카니지 하트가 발매.



*그보단 당시엔 오히려 이 정도가 보통이었던 것 같은데..... 하하.

94년도 96년도 97년도 꼽아보면 엄청날거야.



*하나 하나가 전설급이군.



*아르바이트로 번 돈을 전부 쏟아부었었지.

아~ 그리워라.



*로맨싱 사가 3를 발매일날 구입했고 지금도 여전히 플레이하고 있어.



*게임의 가격이 비쌌고, 어렸기에 많이 살 수 없어서 게임을 하나 사면 마구 파고들며 플레이했지.

아직도 하고싶다고 생각되는 게임이 있는게 대단해.



*게임 발매일 전날에 두근거렸던 그 느낌 생각나네.

정말 잠들지 못했어.




*1995년이라.

카마이타치의 밤이 1994년 말에 나와서 사운드 노벨도 붐이 일어나 4작품 정도 발매되었지.

게임보이는 포켓 몬스터 발매전의 정체기였지만, 아케이드 격투게임은 그야말로 전성기였어.

게이머에게 있어서 꿈과 같았던 1년이었어.




profile
flair316 등록일: 2017-08-12 23:01
진짜 엄청난소프트들이 즐비하네요 ㄷㄷ
profile
공국진 등록일: 2017-08-13 07:36
유저들에겐 축복받은 한 해였던 것 같습니다^^.
profile
kimme 등록일: 2017-08-13 03:30
거를것이 없는 타선 ㄷㄷ
profile
공국진 등록일: 2017-08-13 07:36
1번부터 9번까지 전부 강타자군요;;
profile
등록일: 2017-08-13 07:44
야구로 치면 5툴 플레이어들이 즐비한 상황이군요
profile
공국진 등록일: 2017-08-13 08:30
압도적인 위용입니다;;
profile
수민 등록일: 2017-08-14 16:16
저는 pes북미 버전 잇었네요. 젤다의전설 덕후라 ㅋ 가끔
Wwe레슬링 게임도 했고요. 초등학교 시절에 많은 추억이~아직도 그거 관련 전용 카페가 있어서요. 가끔 찾아갑니다.
profile
공국진 등록일: 2017-08-14 17:53
슈퍼 패미컴은 정말 좋은 게임기였다다고 다시금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profile
로티로빈 등록일: 2017-08-16 15:11
돈이 없어서 눈물이 나올 수밖에 없었던 라인업이었지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알림] 레슬매니아닷넷 업데이트 내역 (18/05/31) WManiac 18-05-31 1282
공지 [알림] warzone에 대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 21 file WManiac 17-10-20 2661
공지 [공지] 자유게시판 이용수칙! + 34 TripleH 06-04-30 6653
15637 [뮤비] 메탈리카-"Until It Sleeps" (1996년) file BuffaloBills 18-03-14 52
15636 [사진] 흠... 사직야구장이 올해에도 '리모델링'을 했다는군요~. BuffaloBills 18-03-13 234
15635 [동영상] 영화 "쓰리 빌보드"의 공식 트레일러 (3/15 국내 개봉) BuffaloBills 18-03-12 96
15634 KBO 커미셔너가 직접 넥센 히어로즈한테 '경고장'을 던진 것을 보면... [6] BuffaloBills 18-03-11 202
15633 [뮤비] 바네사 윌리엄스-"Save The Best For Last" (1992년) [1] BuffaloBills 18-03-10 121
15632 이번 주 일요일부터 미국이 써머 타임을 시행하니, 유념해 주십시오~. ^^ [2] BuffaloBills 18-03-09 297
15631 [기사/링크] 이치로 스즈키, 시애틀 매리너스와 최대 2백만 달러에 1년 계약 BuffaloBills 18-03-08 129
15630 [동영상] 영화 "아이, 토냐 (I, Tonya)"의 공식 트레일러 (3/8 국내 개봉) BuffaloBills 18-03-07 168
15629 [사진] 엊그제 공개된... 롯데 자이언츠의 새로운 엠블럼 및 유니폼 [1] BuffaloBills 18-03-06 263
15628 신근육맨이 근육맨-2세의 궁금증을 하나씩 풀어주네요 꼰대제인 18-03-06 376
15627 운영 중인 이글루스 블로그 포스팅이 3만 개가 되었습니다 [27] 공국진 18-03-05 250
15626 조금 전에 끝난 제90회 아카데미상의 주요 수상자들을 소개해 드릴게요~. [2] BuffaloBills 18-03-05 259
15625 [동영상] 영화 "플로리다 프로젝트"의 공식 트레일러 (3/7 국내 개봉) BuffaloBills 18-03-04 102
15624 손흥민 오늘 정말 잘하네요-!!! [7] file l슈퍼베어l 18-03-04 214
15623 [뮤비] 에미넴-"Without Me" (2002년/빌보드 팝 싱글 차트 2위) [1] file BuffaloBills 18-03-03 106
15622 [사진] 내후년 가을에 완공될 예정이라는… 시애틀 키아레나의 새로운 모습 BuffaloBills 18-03-02 182
15621 [동영상] 액션영화 "툼 레이더 (리부트)"의 공식 트레일러 (3/8 국내 개봉) BuffaloBills 18-03-01 84
15620 [기사/링크] '돌부처' 오승환, MLB 토론토 블루제이스와 1+1년 계약 확정 BuffaloBills 18-02-28 77
15619 어제부터 후반부가 시작된 "워킹 데드"… 역시 '해피 엔딩(?)'은 없었더군요 [3] BuffaloBills 18-02-27 310
15618 [칼럼] '안경 선배', '영미야'에 열광한 당신이 꼭 알아야 할 이야기 file BuffaloBills 18-02-26 213
15617 [링크] WWE 선수, 오버워치 팀 런던스핏을 방문 NTCS 18-02-26 335
15616 [동영상] 영화 "레드 스패로 (Red Sparrow)"의 트레일러 (2/28 국내 개봉) BuffaloBills 18-02-25 108
15615 [기사] 토론토 블루제이스, FA가 된 오승환의 영입 가능성을 언급해 BuffaloBills 18-02-24 90
15614 한참 고민하시던 아버지께서 오늘 마침내... '결단(?)'을 내리셨습니다~. ^^ [2] BuffaloBills 18-02-23 426
15613 [뮤비] 보이즈 Ⅱ 멘-"End Of The Road" (1992년) [2] BuffaloBills 18-02-22 50
15612 밑에 카게야마 글 보니 [4] 꼰대제인 18-02-21 199
15611 혹시 챔피언밸트 하루정도만 대여해주실분 있으신가요? 황홀한스터너 18-02-21 416
15610 섬머슬램 패키지 티켓을 급매합니다...... file 황신 18-02-21 411
15609 [동영상] SF영화 "월요일이 사라졌다"의 공식 트레일러 (2/22 국내 개봉) BuffaloBills 18-02-21 99
15608 [기사] 오승환, KBO리그 복귀 가능성도 언급... 그의 미래는? file BuffaloBills 18-02-20 86
15607 [음악] 15년차 오스틴 팬·레슬링 팬으로써 작업, bloody-Austin 3:16 [1] 6loody 18-02-20 190
15606 애니메이션송 계의 프린스 카게야마 히로노부 인터뷰 (2018/2/17) [10] 공국진 18-02-19 131
15605 [동영상] 내년 초에 완공될... 'NC 다이노스의 홈' 창원마산야구장의 모습 BuffaloBills 18-02-19 182
15604 2017년 한국영화 최종 흥행 순위! [8] 언더키가커 18-02-19 441
15603 [음악] 반젤리스-"Conquest Of Paradise" (영화 "1492 콜럼버스" 주제곡) BuffaloBills 18-02-18 111
15602 오승환의 텍사스 레인저스 입단 여부가 아직까지도 불확실한 모양이네요... [1] BuffaloBills 18-02-17 149
15601 [기사/링크] 식사 끝낸 '얌체 쇼핑족', 카트 버리고 유유히 퇴장 [2] file BuffaloBills 18-02-16 175
15600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5] 공국진 18-02-16 129
15599 [캡쳐] 엊그제 완료된… '2018 시즌 KBO리그 10개 구단 외국인 선수 계약' [1] BuffaloBills 18-02-15 140
15598 [동영상] 영화 "Rampage" 공식 트레일러 (주연 : 드웨인 "더 락" 존슨 外) BuffaloBills 18-02-14 142
15597 좀 뒷북이지만... 최준석 선수가 NC 다이노스로 '무상 트레이드'됐더군요 [3] file BuffaloBills 18-02-13 206
15596 [뮤비] 렘브란츠-"I'll Be There For You" (시트콤 "프렌즈"의 주제가) BuffaloBills 18-02-12 84
15595 오늘 새벽 포항에서 또 지진이 났던데... 피해를 입으신 분은 없겠죠? [1] BuffaloBills 18-02-11 149
15594 [기사] MLB 탬파베이 레이스, 이번에는 '헌집'을 탈출할까 BuffaloBills 18-02-10 106
15593 [동영상] 코미디 영화 "패딩턴 2"의 공식 트레일러 (2/8 국내 개봉) BuffaloBills 18-02-09 109
15592 [사진] 이 자동차가 한국에 출시되면 꼭 사고 싶은데… 과연 언제일런지? [2] file BuffaloBills 18-02-08 415
15591 혹시 카톡이나 페메하실 분 [6] 소호진 18-02-08 555
15590 [뮤비] 에미넴-"The Real Slim Shady" (2000년-최초로 영국 차트 1위) BuffaloBills 18-02-07 88
15589 인사드립니다 [2] 소호진 18-02-07 241
15588 '가벼운 허리 디스크'를 앓고 있는데-, 최근 부쩍 통증이 느껴지네요... ㅜㅠ [11] BuffaloBills 18-02-06 2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