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ICK
MENU

open close

멀티미디어

경 기 결 과

사이트 운영진

관리자 [Buffalo Bills]
관리자 [WManiac]
스태프 [eks150]
스태프 [준피디]
스태프 [지에스티]
스태프 [LastOutLaw]
스태프 [gansu]

사이트 현황

전체회원 : 17565명
오늘가입회원 : 4명

전체문서 : 142282
오늘등록문서 : 27
전체댓글 : 563722
오늘등록댓글 : 102

 
d0038448_59507185c6294.jpg

종영을 앞두고 있는 애니메이션 '타이거 마스크 W'의 출연 성우진의 마지막회 녹음 후의 소감 코멘트가 발표되었습니다.


이번 코멘트는 '타이거 마스크 W'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되었는데, 각각의 코멘트는 다음과 같습니다.



야시로 타쿠
(타이거 마스크 역)

"타이거 마스크 W를 3쿨동안 시청해 주신 여러분,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나오토에겐 동료와 응원해 주는 사람, 그리고 싸울 상대가 있었기에 보고 있으면 마음이 뜨거워지는 작품이었던 것 같습니다.

실제로 저도 타이거 마스크 W가 계기가 되어 프로레슬링을 좋아하게 되었습니다! 프로레슬링 경기장에서, 실제로 중계석에 앉았던 것도 좋은 추억입니다.

타이거 마스크 W를 통해 프로레슬링이라는 스포츠의 대단함을 알여주셨을거라 생각합니다. 방송은 끝나지만 여러분들께서 앞으로도 타이거 마스크 W, 그리고 프로레슬링을 사랑해주셨으면 합니다."



우메하라 유이치로
(타이거 더 다크 역)

"3쿨이라는 긴 기간 동안 타이거 마스크 W를 응원해 주셔서 정말 감사드립니다.

작품을 통해 사나이끼리의 우정과 프로레슬링의 뜨거운 에너지를 느껴주셨을거라 생각합니다.

타이거 마스크 W라는 이름의 의미가 37화에서 밝혀지게 되니 마지막까지 즐겨주십시오.

그리고 애니메이션은 끝나지만 앞으로도 프로레슬링과 타이거 마스크들을 응원해 주셨으면 합니다."



미모리 스즈코
(타카오카 하루나 역)


"타이거 마스크 W 팬 여러분이 실제 프로레슬링 시합처럼 애니메이션을 응원해주신게 기뻤습니다. 정말 감사합니다.

개인적으로는 1월 4일 도쿄돔 대회 때 하루나가 평소에 입는 핑크색 저지를 입고 출연한 것이 인상 깊습니다. 절 모르는 분들 중에서도 하루나의 복장임을 알아봐 주신 분도 계셨고, 응원해 주신 것이 아주 좋은 추억으로 남아있습니다.

현실과 애니메이션이 강하게 링크되어 있는 것이 타이거 마스크 W의 장점이자, 저도 즐겼던 점이었기에 애니메이션을 봐주신 분들은 이를 기회삼아 실제 프로레슬링을 봐 주셨으면 합니다!"



모리타 마사카즈
(오카다 카즈치카 역)


"제가 연기한 역할은 오카다 카즈치카. 그야말로 지금 대활약 중인 오카다 카즈치카 선수입니다.

실존 인물을 애니메이션에서 연기하는 것의 어려움을 배운 좋은 기회였습니다.

제가 어릴 때 브라운관으로 봤던 타이거 마스크와는 다른 테이스트였지만, 새로운 시대를 느낄 수 있는 작품이었습니다!"



쿠사오 타케시
(후지 다이스케 역)


"후지 다이스케는 쇼와 시대 (*1989년 이전의 일본 연호)부터 헤이세이 (*1989년 이후의 일본 연호)로 프로레슬링의 혼을 전한다'라는 목표를 갖고 있었다고 생각합니다.

작품 내에서는 별로 말하지 못했지만, 그렇게까지 회복되는데에 장절한 재활을 했기에 가능했다고 생각합니다.

그런 점에 신경쓰여도 너무 어두워지지 않도록 명심하여 연기했습니다. 최종결전을 꼭 봐주십시오."



치바 치에미
(야마시나 루리코 역)


"천연마성 루리코입니다.

간호사, 물리치료사, 잘사는 집의 아가씨로 아주 뛰어난 사람이고, 여기에 천연과 마성을 지니고 있으니 현세에선 무적입니다.

그런 루리코 씨는 행동력이 있기에 매번 누군가에게 달려갈지 두근거렸습니다. 마음이 잘 통하지 않는 사랑. 싸우는 남자는 보통이 아니군요.

'루리코의 호랑이는 나인가 너인가!?'란 것으로, 멋진 작품에 참가할 수 있었기에 무척 행복합니다.

여러분도 마지막까지 두근거리며 즐겨주십시오!"



다나카 료이치
(타카오카 켄타로 역)


"제가 데뷔했을 적에 만난 작품을 40년도 넘는 세월 후에 같은 역할로 다시 만난다. 이렇게 행복한 건 또 없습니다.

앗 하는 사이에 지나간 10개월이었습니다. 제가 연기한 타카오카 켄타로에게 저의 소중한 '쇼와' 시대를 느껴 이렇게 기쁜 일은 또 없습니다.

자, 대단원의 마지막회가 기다리고 있습니다!"



킷타 이즈미
(쿠루마 히카리 역)


"프로레슬링 애니메이션에 출연할 수 있어서 기뻤습니다! 마지막까지 응원해주신 여러분, 감사합니다.

강한 여성을 좋아하기에 쿠루마 씨같은 여성이 되고 싶다고 생각하며 연기했습니다.

가끔 여성다운 일면도 있었기에 또 뒷 이야기가 있으면 그땐 모두의 연애? 속에 함께 섞이고 싶네요...♪"



키시오 다이스케
(와카마츠 류 역)


"영 라이온 (*신일본 프로레슬링 소속 신예 선수를 칭하는 용어) 와카마츠 류 역의 키시오 다이스케입니다.

처음에 생각했던 것 보다 출연이 많아서 기뻤습니다~♪ 전체 이야기의 절반 이상 출연했으려나요? 덕분에 들러리 역할을 다 해냈다고 생각됩니다 (웃음).

시합에서도 지고, 연애에서도 지고.... 하지만 그의 회복력은 몸과 마음 모두 남들보다 뛰어나니 그것을 보고 배우며 강한 사람이 되자고 생각했습니다!!!

그리고 역사깊고 파워가 넘치는 타이거 마스크 시리즈에 참가할 수 있었기에 무척 기쁘고 감사드립니다! 감사했습니다!!!"



테라소마 마사키
(나가타 유지 역)


"즐겁게 전37화를 연기했습니다.

나가타 역은 어떤 의미로 신일본의 아버지같은 포지션이라 생각해 내 집인것 처럼 연기했습니다. 그런 따스함이 전해진다면 기쁘겠습니다.

방송을 사랑해주셔서 감사했습니다."



시바타 히데카츠
(미스터 X 역)


"미스터 X, 이 캐릭터를 연기한게 47년전. 그 미스터 X를 이번 타이거 마스크 W에서 다시 연기할 수 있었던 건 연기자로서 느낄 수 있는 행복이어서 기뻤습니다.

그리고 '호랑이 굴'은 영원불멸입니다. 감사합니다."



고바야시 유우
(미스 X 역)


"타이거 마스크 W를 시청해주신 여러분 감사드립니다.

타이거 마스크라는 아주 역사깊은 작품에 미스 X 씨로서 출연하게 되어 정말 기뻤습니다!

미스 X 씨는 쿨한 표정과 푸딩을 먹고 릴랙스한 챠밍한 모습, 프로레슬러 데뷔로 보여준 투지 넘치는 모습, 전부 멋지고 매력적인 분이었다고 생각합니다. 미스 X 씨를 꾸민 모든 것이 정말 좋습니다. 또 미스 X 씨를 연기할 수 있는 기회가 생긴다면 행복하겠죠. 

여러분, 앞으로도 타이거 마스크 W를 응원해 주십시오."



후쿠야마 준
(케빈 앤더슨 역)


"시작했을 때부터를 생각하면 케빈은 그야말로 예상 밖의 캐릭터로 성장했습니다. 하하.

제1회에서는 호랑이 굴의 특훈생이기에 동료의식보다 라이벌심이 강했을 거라 생각했지만, 다음 출연 때 타쿠마에게 일본은 안내해달라고 말한 순간부터 '틀림없이 이녀석은 타쿠마를 좋아하고 있다! 아니, 그렇게 하자!'라고 생각해 개인적인 복선을 계속 남겨왔지만, 설마 마지막까지 오자 '설마 진짜 그렇게 되다니!?'라는 생각을 금할 수가 없었습니다.

3쿨을 통해 작품의 기세와 재미를 즐겼습니다. 감사했습니다!! 타쿠마~~~~~!!"




profile
Bálor_Club 등록일: 2017-06-26 14:17
더블유가 아닌 더블인 이유가 있었죠ㅠ
profile
공국진 등록일: 2017-06-26 22:10
최종결전 때의 그것 하나만으로도 충분히 가치가 있었던 작품이었습니다^^.
profile
트나 등록일: 2017-06-26 18:05
요즘같은 때에 3쿨이나 방영했네요.
일본 프로레슬링 위상이 그만큼 크다는 의미인 것 같은데
시청률은 잘 나왔는지 궁금하군요.
profile
공국진 등록일: 2017-06-26 22:12
심야시간대에 했지만 17화는 1.9% 정도의 높은 평균 시청률을 기록했다고 하더군요^^.

어쩌면 바로 전 프로그램이 신일본의 30분짜리 녹화 중계인 '월드 프로레슬링'이라서 둘을 합쳐 시청한 사람들도 좀 있지 않았을까 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알림] 레슬매니아닷넷 업데이트 내역 (18/05/31) WManiac 18-05-31 1175
공지 [알림] warzone에 대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 21 file WManiac 17-10-20 2616
공지 [공지] 자유게시판 이용수칙! + 34 TripleH 06-04-30 6623
15573 [뮤비] 마이클 잭슨-"Heal The World" (1992년) BuffaloBills 18-01-25 69
15572 [기사/스포] 만화 '더 파이팅 (시작의 일보)' 담당 편집자 인터뷰 (1/24) [11] 공국진 18-01-25 647
15571 [동영상] (유머) 물이 차가울까나? 검댕이원투 18-01-24 172
15570 정현, 호주오픈 4강 진출! 준결승에서 '황제' 로저 페더러와 맞대결! [2] file BuffaloBills 18-01-24 115
15569 [동영상] 자연스러운 평행봉 실수~ [2] 검댕이원투 18-01-24 277
15568 정말 춥긴 춥네요... 수도권 전역에 한파경보까지 내려졌다고 합니다 -_- [1] BuffaloBills 18-01-23 251
15567 [기사] 뉴잉글랜드 패트리어츠-필라델피아 이글스, 슈퍼볼 52에서 격돌 BuffaloBills 18-01-22 82
15566 [뮤비] 에미넴-"My Name Is" (1999년/'에미넴의 첫 번째 히트곡') BuffaloBills 18-01-21 123
15565 혹시 오늘 PWF 인생공격 관람가시는 분들 계시면 제 몫까지 봐주세요... [2] ReyuK 18-01-21 269
15564 '톰 브래디의 엄지손가락 부상'이 어떤 결과를 낳을런지 궁금하군요 [4] file BuffaloBills 18-01-20 234
15563 이번에는 2017 NFL 컨퍼런스 챔피언쉽 매치의 결과 예상을 해보렵니다~. [2] BuffaloBills 18-01-19 75
15562 [기사/링크] 정성훈, KIA 타이거즈와 연봉 1억 원에 1년 계약 체결 [1] BuffaloBills 18-01-18 107
15561 [동영상] 액션 스릴러 영화 "커뮤터"의 공식 트레일러 (1/24 국내 개봉) BuffaloBills 18-01-17 70
15560 어디까지나 제 추측입니다만-, 최준석과 이우민은 좀 힘들 것 같아요... [1] BuffaloBills 18-01-16 129
15559 [링크] 청와대 청원 : 여자 아이스하키 선수들의 꿈을 지킵시다 다크소닉v 18-01-16 157
15558 [칼럼] 프로야구 FA 계약 난항... 옵션과 인센티브를 적극 활용하자 BuffaloBills 18-01-15 88
15557 [동영상/링크] 오늘 NFL 희대의 명경기가 나왔습니다 [3] 18-01-15 349
15556 [기사] 내일 출퇴근 시간에 서울 대중교통 무료... 미세먼지 저감조치 발령 [2] BuffaloBills 18-01-14 280
15555 [뮤비] 아쿠아-"Turn Back Time" (영화 "슬라이딩 도어즈"의 삽입곡) BuffaloBills 18-01-13 84
15554 [링크] 남북단일팀으로 인한 국가대표의 꿈을 짓밟지 마세요 [4] 다크소닉v 18-01-12 431
15553 WWE 2K18 플레이 중 [1] 데몬터너 18-01-12 332
15552 [캡쳐] 오타가 이렇게 웃길 줄 몰랐네요 ㅋㅋㅋㅋㅋㅋㅋ [1] file 쟈니가르가노 18-01-12 434
15551 [기사/링크] 채태인, 롯데 자이언츠로 트레이드... '유망주' 박성민과 교환 BuffaloBills 18-01-12 63
15550 [칼럼] '후배 폭행' 안우진의 착각... "야구보다 인성이 먼저다" BuffaloBills 18-01-11 224
15549 오늘은 2017 NFL 디비저널 플레이오프 결과 예상을 해보려고 하거든요... [1] BuffaloBills 18-01-10 48
15548 [동영상] 만화영화 "코코 (Coco)"의 공식 트레일러 (1/11 국내 개봉) [1] BuffaloBills 18-01-09 140
15547 더 락은 영화배우로서 정점을 찍었네요 [1] 언더키가커 18-01-08 500
15546 휴우... 하필 제가 응원하는 두 팀이 사이좋게(?) 탈락하고 말았어요~. ㅜㅠ [2] BuffaloBills 18-01-08 236
15545 [기사] NFL에도 1억 달러 감독 시대 열려 : 존 그루든, 레이더스와 10년 계약 BuffaloBills 18-01-07 116
15544 저는 쥬만지를 보고 왔습니다 (약스포?) [2] 티페인 18-01-07 220
15543 [사진] (올해 2월에 정식 발매될) 람보르기니 우루스가 맘에 들더라구요 ^^; [1] BuffaloBills 18-01-06 178
15542 [캡쳐] 어제 발표됐던... 2018 KBO리그 정규시즌 스케줄을 퍼왔습니다 file BuffaloBills 18-01-05 103
15541 두산 베어스와 결별한 더스틴 니퍼트가 오늘 kt 위즈와 계약했다더군요~. [5] BuffaloBills 18-01-04 170
15540 [기사] 지하철 7호선 도봉산~양주 연장 사업 승인... 올해 하반기 착공 예정 BuffaloBills 18-01-03 152
15539 [뮤비] 알리시아 키스 & 잭 화이트-"Another Way To Die" (2008년) BuffaloBills 18-01-02 46
15538 2017 NFL 포스트시즌 진출 12개 팀 확정 및 와일드카드 플레이오프 예상 BuffaloBills 18-01-01 96
15537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12] 공국진 18-01-01 185
15536 [동영상] 영화 "다운사이징"의 공식 트레일러 (주연 : 매트 데이먼 外) [1] BuffaloBills 17-12-31 72
15535 [음악] 듣는 사람을 설교하는 가사의 특촬물 곡 '너의 청춘은 빛나고 있는가' [2] 공국진 17-12-31 97
15534 [캡쳐] 흠, 김연아가 출연한 이 광고들이... 불법(?)이었던 모양이더라구요~. [1] BuffaloBills 17-12-30 492
15533 [기사] 지하철 7호선, 인천 청라까지 이어진다... 2026년 개통 예정 [4] BuffaloBills 17-12-29 204
15532 영화 1987 재밌네요 [2] Wrefimania 17-12-29 193
15531 "NFL 캐롤라이나 팬서스의 구단주가 되려면... 얼마나 많은 돈이 필요할까?" BuffaloBills 17-12-28 220
15530 [캡쳐] 또다시 스팸 게시물들이 올라오고 있으니, 조심하시기 바랍니다... [1] BuffaloBills 17-12-27 213
15529 [뮤비] 셰릴 크로우-"Tomorrow Never Dies" (1997년) BuffaloBills 17-12-26 50
15528 올해의 NBA 크리스마스 경기들은-, 꼭 보고 싶다는 느낌이 들지를 않네요~. BuffaloBills 17-12-25 149
15527 [기사] 스즈키 이치로, 내년에도 현역으로 뛴다고 밝혀... "일본 복귀도 가능" BuffaloBills 17-12-24 115
15526 경강선 KTX가 드디어 어제부터 정식 운행을 시작했다더라구요... ^^ [3] BuffaloBills 17-12-23 253
15525 [칼럼] 프로축구 K리그 구단에는 '철학'이 없다 [3] file BuffaloBills 17-12-22 1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