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ICK
MENU

open close

멀티미디어

경 기 결 과

사이트 운영진

관리자 [Buffalo Bills]
관리자 [WManiac]
스태프 [eks150]
스태프 [준피디]
스태프 [지에스티]
스태프 [LastOutLaw]
스태프 [gansu]

사이트 현황

전체회원 : 17535명
오늘가입회원 : 2명

전체문서 : 142030
오늘등록문서 : 10
전체댓글 : 563027
오늘등록댓글 : 3

 
d0038448_594cfcd9e114f.jpg

스파이크 춘 소프트의 프로레슬링 게임 '파이어 프로레슬링 시리즈'의 최신작인 '파이어 프로레슬링 월드'와 관련해 6월 21일에 열린 '파이어 프로레슬링 토크 라이브' 리포트가 공개되었습니다.


이 리포트는 패미통 닷컴이 공개했는데, 그 중 주요 내용을 요약해서 번역해 봤습니다.



*이벤트 1부는 프로레슬러 슈퍼 사사단고 머신, 이부시 코우타의 토크.



*두 사람이 입장하자 이벤트장을 찾은 많은 여성 레슬러들이 환영.



*사사단고 머신은 "시합보다 이부시 선수와의 연습이 즐겁다."라고 발언.



*이부시는 "G1 클라이맥스에 '또 나오는거냐'라고 생각되지 않을까 불안합니다."라고 발언.

그러자 사사단고 머신은 "그렇게 말하면 다른 선수들도 똑같은데."라고 하며 격려하면서도 "이부시가 G1에 참가하는 동안 저와 이시카와 씨 (*이시카와 슈지?)는 어떻게 하면 좋을까요..."라고 침울해 함.



*사사단고가 처음 플레이 한 파이어 프로레슬링은 1999년에 플레이 스테이션으로 발매된 '파이어 프로레슬링 G'.

이부시는 10살 때 '초대 파이어 프로레슬링'이 최초.



*이부시는 게임 속의 사무라이 지로 (*고시나카 시로의 게임속 이름)의 필살기인 '사무라이 파워밤'의 상쾌함에 매료되어 그 체험이 자신이 사용하는 파워밤에 영향을 끼쳤다고 함.



*이부시가 파이어 프로레슬링을 플레이했을 때 만든 에디트 레슬러는 '최강의 선수'로서 타격기, 던지기, 공중기 모두 최강으로 설정된 체격 최대 사이즈의 스모선수 체형 선수. (허벅지 근육을 강조하기 위해 다리에 레거스 착용)

이름을 어떻게 지었는지는 기억나지 않음.



*이부시는 12년전에 파이어 프로레슬링 기사에서 남색 디노와 함께 공연한 잡지를 지참해 와서 그때를 회상.



*사사단고는 이벤트장에 이부시의 팬이라 생각되는 여성이 많은 것에 대해 "사실은 이부시 선수의 팬을 가장한 진짜 '파이어 프로레슬링 팬'이다"라고 날카롭게(?) 분석.



*2부에서는 파이어 프로레슬링 월드 디렉터인 마츠모토 토모유키 디렉터가 참가해 월드에 대한 질문에 다음과 같이 답변.


Q: 어째서 신작 발매가 12년이나 걸렸는가?

A: 12년전 당시 게임 개발엔 최저 1억엔이 들고 최소 5만장을 팔아야 했지만, 파이어 프로레슬링 리턴즈의 매상이 4만장 정도였고, 그 때문에 파이어 프로레슬링의 '파'자도 꺼낼 수 없는 분위기가 되었다.

'싸움번장' 시리즈를 제작하며 파이어 프로레슬링 시리즈 기획을 7번이나 기획한 결과 스팀 시장의 확대도 있고해서 마침내 기획이 통과되었다.



Q: 파이어 프로레슬링 월드에 중요시한 부분, 작품의 포인트는?

A: '파이어 프로레슬링'이 '파이어 프로레슬링'이란 것을 가장 중시함.



Q: 온라인 모드에 대해서

A: 유저들은 모두 자신이 최강이라 생각하지만, 위에는 위가 있다는 사실을 가르쳐 주고 싶다.

온라인 대전으로 전세계의 강자들과 싸워주길 바란다.



Q: 온라인 대전이 다들 너무 강함을 추구하면 플레이하기 힘들지 않은가?

A: '프로레슬링'으로서 대결하는 놀이법도 있다.

컴퓨터 끼리의 대결을 관전하는 모드도 있고, 관전모드에서는 전혀 랙이 발생하지 않음.



Q: 옛날 파이어 프로레슬링 시리즈에서 사에바 아키라 (*마에다 아키라의 게임속 이름)가 꽤 강했던건 개발자 개인적 생각?

A: 1994년작인 '슈퍼 파이어 프로레슬링 스페셜'까지 제작에 관여했던 스다 코이치 씨가 마에다 선수의 팬이었다.

그 이후 시리즈에서는 방대한 데이터하에 선수를 제작하고 있고, 패러미터 설정에 대해서도 공평을 가하려 노력 중.



Q: 개발 중에 선수가 처음 벨트를 차지한 경우에도 패러미터 조정을 하는가?

A: 그렇다.



Q: 신기술 추가를 하는 경우에 어느 정도 시간 동안 설정하는가?

A: 약 2주 정도만 있으면 OK.

스팀의 얼리 억세스판에 있었으면 좋겠다는 기술이 있다면 트위터 등의 SNS로 '#ファイプロ', '#firepro' 등의 해쉬 태그로 투고해주길 바람.



Q: 수록 캐릭터는?

A: 실존 선수 재현 캐릭터는 수록되지 않는다.

그만큼 에디트면이 상당히 강화되어 있으니 그쪽을 기대해 주길 바란다.

얼굴, 헤어 스타일, 가면 장식 등 상당히 다양한 파츠를 다룰 수 있고, 재현할 수 없는 사람은 없다.

스팀 워크숍을 써서 에디트한 레슬러의 업로드, 다운로드도 가능.

레퍼리와 링 등의 에디트도 가능하고, 앞으로도 세심한 부분의 에디트 기능을 싣고 싶으니 얼리 억세스 판 발매 후의 동향도 주목해 주길 바란다.



*현장에서 슈퍼 사사단고 머신과 이부시 코우타, 마츠모토 디렉터를 재현한 레슬러를 써서 특별 시합을 진행.



*이벤트 3부에서는 내장자 vs 등단자의 8인 태그매치, 전류폭파 매치가 열림.



*파이어 프로레슬링 월드의 일본 국내 억세스 판이 7월 11일, 2,000엔 (세금 별도)으로 발매된다고 발표.

(북미에서는 2017년 7월 10일에 19.99 달러로 발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알림] 레슬매니아닷넷 업데이트 내역 (18/05/31) WManiac 18-05-31 1149
공지 [알림] warzone에 대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 21 file WManiac 17-10-20 2597
공지 [공지] 자유게시판 이용수칙! + 34 TripleH 06-04-30 6614
15561 [동영상] 액션 스릴러 영화 "커뮤터"의 공식 트레일러 (1/24 국내 개봉) BuffaloBills 18-01-17 69
15560 어디까지나 제 추측입니다만-, 최준석과 이우민은 좀 힘들 것 같아요... [1] BuffaloBills 18-01-16 129
15559 [링크] 청와대 청원 : 여자 아이스하키 선수들의 꿈을 지킵시다 다크소닉v 18-01-16 157
15558 [칼럼] 프로야구 FA 계약 난항... 옵션과 인센티브를 적극 활용하자 BuffaloBills 18-01-15 82
15557 [동영상/링크] 오늘 NFL 희대의 명경기가 나왔습니다 [3] 18-01-15 347
15556 [기사] 내일 출퇴근 시간에 서울 대중교통 무료... 미세먼지 저감조치 발령 [2] BuffaloBills 18-01-14 279
15555 [뮤비] 아쿠아-"Turn Back Time" (영화 "슬라이딩 도어즈"의 삽입곡) BuffaloBills 18-01-13 80
15554 [링크] 남북단일팀으로 인한 국가대표의 꿈을 짓밟지 마세요 [4] 다크소닉v 18-01-12 431
15553 WWE 2K18 플레이 중 [1] 데몬터너 18-01-12 332
15552 [캡쳐] 오타가 이렇게 웃길 줄 몰랐네요 ㅋㅋㅋㅋㅋㅋㅋ [1] file 쟈니가르가노 18-01-12 434
15551 [기사/링크] 채태인, 롯데 자이언츠로 트레이드... '유망주' 박성민과 교환 BuffaloBills 18-01-12 63
15550 [칼럼] '후배 폭행' 안우진의 착각... "야구보다 인성이 먼저다" BuffaloBills 18-01-11 222
15549 오늘은 2017 NFL 디비저널 플레이오프 결과 예상을 해보려고 하거든요... [1] BuffaloBills 18-01-10 48
15548 [동영상] 만화영화 "코코 (Coco)"의 공식 트레일러 (1/11 국내 개봉) [1] BuffaloBills 18-01-09 136
15547 더 락은 영화배우로서 정점을 찍었네요 [1] 언더키가커 18-01-08 499
15546 휴우... 하필 제가 응원하는 두 팀이 사이좋게(?) 탈락하고 말았어요~. ㅜㅠ [2] BuffaloBills 18-01-08 236
15545 [기사] NFL에도 1억 달러 감독 시대 열려 : 존 그루든, 레이더스와 10년 계약 BuffaloBills 18-01-07 113
15544 저는 쥬만지를 보고 왔습니다 (약스포?) [2] 티페인 18-01-07 219
15543 [사진] (올해 2월에 정식 발매될) 람보르기니 우루스가 맘에 들더라구요 ^^; [1] BuffaloBills 18-01-06 178
15542 [캡쳐] 어제 발표됐던... 2018 KBO리그 정규시즌 스케줄을 퍼왔습니다 file BuffaloBills 18-01-05 103
15541 두산 베어스와 결별한 더스틴 니퍼트가 오늘 kt 위즈와 계약했다더군요~. [5] BuffaloBills 18-01-04 169
15540 [기사] 지하철 7호선 도봉산~양주 연장 사업 승인... 올해 하반기 착공 예정 BuffaloBills 18-01-03 148
15539 [뮤비] 알리시아 키스 & 잭 화이트-"Another Way To Die" (2008년) BuffaloBills 18-01-02 46
15538 2017 NFL 포스트시즌 진출 12개 팀 확정 및 와일드카드 플레이오프 예상 BuffaloBills 18-01-01 93
15537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12] 공국진 18-01-01 185
15536 [동영상] 영화 "다운사이징"의 공식 트레일러 (주연 : 매트 데이먼 外) [1] BuffaloBills 17-12-31 70
15535 [음악] 듣는 사람을 설교하는 가사의 특촬물 곡 '너의 청춘은 빛나고 있는가' [2] 공국진 17-12-31 96
15534 [캡쳐] 흠, 김연아가 출연한 이 광고들이... 불법(?)이었던 모양이더라구요~. [1] BuffaloBills 17-12-30 492
15533 [기사] 지하철 7호선, 인천 청라까지 이어진다... 2026년 개통 예정 [4] BuffaloBills 17-12-29 204
15532 영화 1987 재밌네요 [2] Wrefimania 17-12-29 191
15531 "NFL 캐롤라이나 팬서스의 구단주가 되려면... 얼마나 많은 돈이 필요할까?" BuffaloBills 17-12-28 217
15530 [캡쳐] 또다시 스팸 게시물들이 올라오고 있으니, 조심하시기 바랍니다... [1] BuffaloBills 17-12-27 211
15529 [뮤비] 셰릴 크로우-"Tomorrow Never Dies" (1997년) BuffaloBills 17-12-26 50
15528 올해의 NBA 크리스마스 경기들은-, 꼭 보고 싶다는 느낌이 들지를 않네요~. BuffaloBills 17-12-25 149
15527 [기사] 스즈키 이치로, 내년에도 현역으로 뛴다고 밝혀... "일본 복귀도 가능" BuffaloBills 17-12-24 115
15526 경강선 KTX가 드디어 어제부터 정식 운행을 시작했다더라구요... ^^ [3] BuffaloBills 17-12-23 251
15525 [칼럼] 프로축구 K리그 구단에는 '철학'이 없다 [3] file BuffaloBills 17-12-22 196
15524 여러분은 여러분의 친한 친구가 가족이 된다면 어떨것 같죠? [12] 야만인 17-12-22 614
15523 파이어 프로레슬링 월드 2017년 12월 19일자 추가 기술들 공국진 17-12-21 160
15522 어제 오후 서울에 눈이 꽤 내려서 걱정했는데... 정말 다행이로군요~. ^^ [1] BuffaloBills 17-12-21 190
15521 [동영상] 영화 "메이즈 러너 : 데스 큐어" 공식 트레일러 (1/17 국내 개봉) [1] BuffaloBills 17-12-20 46
15520 [기사/링크] 김현수, KBO리그로 복귀... 총액 115억 원에 LG 트윈스와 계약 BuffaloBills 17-12-19 118
15519 [뮤비] 비틀즈-"Something" (1969년) [1] BuffaloBills 17-12-18 75
15518 어제 후지나미 선수를 뵈었습니다... [4] 하다온(ハ・... 17-12-18 288
15517 그러고 보니 근육맨 2세는 시간초인편을 끝으로 완결 상태나 마찬가지네요? [1] 꼰대제인 17-12-17 212
15516 [동영상] 뮤지컬 영화 "위대한 쇼맨"의 공식 트레일러 (12/20 국내 개봉) BuffaloBills 17-12-17 48
15515 애덤 실버 NBA 커미셔너가 오늘 '재미있는(?) 발언'을 했더랍니다~. [2] file BuffaloBills 17-12-16 324
15514 [기사] '만 39세' 더크 노비츠키, 내년 시즌에도 선수 생활을 이어갈 듯 file BuffaloBills 17-12-15 66
15513 [동영상] 만화영화 "페르디난드"의 공식 트레일러 (목소리 주연 : 존 시나) BuffaloBills 17-12-14 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