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ICK
MENU

open close

멀티미디어

경 기 결 과

사이트 운영진

관리자 [Buffalo Bills]
관리자 [WManiac]
스태프 [eks150]
스태프 [준피디]
스태프 [지에스티]
스태프 [LastOutLaw]
스태프 [gansu]

사이트 현황

전체회원 : 18148명
오늘가입회원 : 10명

전체문서 : 146701
오늘등록문서 : 6
전체댓글 : 577534
오늘등록댓글 : 10

 
주관적으로 뽑은 2016년 최고의 영화 Top 20!

작성자: 언더키가커 등록일: 2017.06.08 21:00:55 조회수: 254

북미영화 = 국내가 아닌 북미에서 2016년 개봉한 영화를 기준으로 했습니다.

 

 

그 외 좋았던 영화들

- 히든 피겨스 : 인종차별 - 여성차별을 능력으로 쳐부슨 실화영화. 
- 아가씨 : 모든 소품 예술적인부문에서 뛰어남. 논란이있어도 김민희 연기 굿.!
- 부산행 : 어느 유명한 쇼트필름 영화의 결말을 아이디어로 삼은거 같지만, 
            국내블록버스터로 합격점.
- 엑스맨3 : 1,2편의 아성에 비해, 너무 미흡했지만, 그래도 엑스맨 마지막편이니깐
- 헥소고지 : 앤드류 가필드를 연기파로 발돋움하게 한 작품. 기독교영화가 아니라,
              사람의 신념과 의지에 관한 영화라는 메세지.
- 로스트 인 더스트 : 가난의 대물림.
- 닥터 스트레인지 : 별 기대치않은 캐릭인데 불구하고 신박했던 마블캐릭터.
 
 
20. 맨 인 더 다크 (7.5)
2016년 북미영화는 호러영화가 성공적이었고, 이 영화도 목록에 낀 호러. 계속 깜짝깜짝놀라고
주인공이 짜증났어도, 그 짜증으로 계속되는 긴장감을 놓칠수없었던 영화.
 
19. 아수라 (7.5)
호 불호가 명확히 갈리지만, 나름 탄탄한 구성의 영화. 잔인하고 연기생활 20년이 넘어도 
너무 어색했던 정우성의 연기가 흠이었던점이 단점.
 
18. 엣지 오브 세븐틴 (7.5)
국내 부제로 지x발광18세 라는 제목을 지었던데.. 흥미로웠던 성장영화
 
17. 그물 (7.75)
작년 한해 가장 과소평가받은 국내영화가 아닐런지... 류승범연기가 다 살린작품.
 
16. 싱스트리트 (8.0)
노래 스토리 다 만족. 
 
15. 밀정 (8.0)
송강호가 캐리하고, 어느정도 꽉 찬 완성도 있었던 영화.
 
14. 패트리어트 데이 (8.0)
피터버그 감독은 이제 실화구성. 재난스릴러 액션의 전문 감독으로 거듭나는듯.
<딥워터 호라이즌>도 긴장감있게 보았는데 <패트리어트 데이>가 더 재밌었습니다.
한 사건가지고 이렇게 더 생생하게 전달하면서 긴장감을 놓치않게 해주는게
이 감독의 장점같네요. 마크월버그가 두 작품다 주연이었죠. 
 
13. 미씽 (8.0)
공효진 연기변신 대성공을 보여준 영화. 중간부터 끝까지 짠합니다. 
 
12. 미스 슬로운 (8.0)
작년 할리우드 영화 중 가장 과소평가 된 영화중 하나.
제시카 차스테인은 이번 영화에도 역시 고급진 연기 하나를 선보였고,
몰입도가 상당했습니다. 
"신념의 로비스트는 자기 승리능력만을 믿을 수 없다"
 
11. 데드풀 (8.25)
유니크하고 신박한 영화. 라이언 레이놀즈가 외모로만 승부하는 배우는 아니었다.

10. 컨저링 2 (8.25)
1편만큼 다시금 좋은평을 듣고 흥행에도 대성공한 최고급 호러영화.
솔직히 1편보다 2편이 더 무서웠습니다. 수녀귀신도 수녀귀신이지만,
여자아이도 소름끼쳤죠. 유튜브에 진짜 그 소녀의 영상을 보니 더더욱 
3편을 못본다는게 아쉽네요. 
 
9. 캡틴 아메리카3: 시빌워 (8.25)
이정도면 그냥 어벤저스 3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었고, 
심지어 2편보다 기깔나게 만들었음.
이제는 믿고보는 흥행보증 수표에 언제까지 흥행할런지 기대를 모으게하는 마블.
솔직히 제 개인적으로 캡틴은 그리 매력적인 캐릭은 아닌듯. 
스파이더맨을 기대합니다.
 
8. 클로버필드 10번지 (8.5)
반전의 반전과 긴장의 긴장. 완전 탄탄하고 재미졌던 스토리. 
추천합니다. 
 
7. 설리 (8.5)
인재에 대하여.. 기장님께 경배를. 
마지막 실제 주인공들이 나와 인터뷰하는것도 너무 감동적이었고,
믿고보는 톰행크스 형님 짱입니다.
 
6. 신비한 동물사전 (8.5)
순수하고 자잘한 코믹도 좋았고 비주얼효과 예술적인면에서 
눈이 즐거웠던 영화. 해리포터보다도 훨씬 좋았고,
스토리도 유치하지만, 아기자기해서 너무 잘봤던 작품. 
크게 흥행할줄알았더니, 북미 3억달러에는 실패한 영화. 그래도 흥행작.
 
5. 라라랜드 (8.75)
노래도 노래지만, 마지막 라이언고슬링이 원했던 이야기가 파노라마처럼
흘린 후반부가 너무 인상적이었던 영화. 아쉬워도 사랑스러운 영화.
 
4. 문라이트 (8.75)
국내나 해외나 왜 상을 받고, 과대평가 된 영화다라고 안좋은 의견도 많지만,
한 소년의 정체성과 인생을 솔직하게 보여준 영화. 작품상 받을만하다고 인정.
달빛 아래에 모든 사람은 파란색으로 보인다....
 
================ 이후 여기서부터 걸작급 영화라고 생각해요==================
3. 라이언 (9.25)
이 영화보고 펑펑울뻔. 아기 연기도 너무 좋았고 데브파탈 연기도 좋았지만,
분량이 없던 니콜키드먼의 고백씬은 정말이지... 
마지막 형과 함께하는 기찻길 회상에서 펑펑울뻔. 감동실화 보장.
 
2. 컨택트 (9.25)
이 감독을 이제 주목합니다. 
감각있고 창의력있는 플롯에 이 영화보고 계속 여운이 멤돌더군요.
사실 이번 오스카는 이 영화가 작품상받아도 이상하지는 않았습니다.
 
1. 곡성(10.0)
저도 곡성의 결말을 확실히 파악못했지만, 
여러모로 놀라운 국내 영화였습니다. <올드보이> <마더> 이후로 
계속 칭찬해주고 싶은 영화에, 완벽한 영화였습니다.
관객에게 결말을 맡기는 영화. 
궁금증을 계속계속 되풀이하며 만든 영화가 국내에 별로없었는데
정말 잘 생각하면서 만든 아이디어 걸작 국내영화로 길이 기억될듯하네요.
 
  
 
 
TOP 3
2007년: 인투더와일드 - 데어윌비블러드 - 어톤먼트  
2008년: 슬럼독밀리어네어 - 월.E - 다크나이트
2009년: 허트로커 - 아바타 - 디스트릭트9 - 마더 
2010년: 블랙스완- 인셉션- 소셜네트워크
2011년: 아티스트 - 헬프 - 머니볼
 
2012년: 라이프 오브 파이 - 제로다크써티 - 다크나이트라이즈
2013년: 노예12년 - 필로미나의 기적 - 울프 오브 월스트리트
2014년: 나를찾아줘- 위플래쉬 - 버드맨
2015년: 룸 - 매드맥스 - 인사이드아웃
2016년: 곡성 - 컨택트 - 라이언

BEST 추천 댓글

profile
navercokrBEST 등록일: 2017-06-08 22:07
블랙스완이 저렇게 대단한 영화인지 몰랐네요. 참고로 레인보우라는 여자 아이돌 그룹이 저 제목의 노래를 부른 적이 있는데 멤버들도 그 노래가 별로였고 차트에 오르지도 못하고 망했던 적이 있습니다.
profile
Bálor_ClubBEST 등록일: 2017-06-08 23:07
저기...데드풀도 마블 영화입니다.
애초에 엑스맨 영화 스핀오프 작품이죠.

라이언 레이놀즈와 DC와의 연관성은 그린랜ㅌ...
profile
navercokr 등록일: 2017-06-08 22:07
블랙스완이 저렇게 대단한 영화인지 몰랐네요. 참고로 레인보우라는 여자 아이돌 그룹이 저 제목의 노래를 부른 적이 있는데 멤버들도 그 노래가 별로였고 차트에 오르지도 못하고 망했던 적이 있습니다.
profile
Bálor_Club 등록일: 2017-06-08 23:07
저기...데드풀도 마블 영화입니다.
애초에 엑스맨 영화 스핀오프 작품이죠.

라이언 레이놀즈와 DC와의 연관성은 그린랜ㅌ...
profile
언더키가커 등록일: 2017-06-08 23:34
1년전에봐서 착각했네요. 죄송 ^^; 수정하겠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알림] 레슬매니아닷넷 업데이트 내역 (18/05/31) WManiac 18-05-31 1659
공지 [알림] warzone에 대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 22 file WManiac 17-10-20 2812
공지 [공지] 자유게시판 이용수칙! + 35 TripleH 06-04-30 6703
15837 블리처 리포트에 며칠 전 실렸던... '2018~2019 NBA 정규시즌 성적 예상' [1] BuffaloBills 18-08-08 75
15836 [기사] 넥센 히어로즈, 마이클 초이스를 웨이버 공시하고 제리 샌즈와 계약 BuffaloBills 18-08-07 58
15835 그나저나 타이론 우들리랑 대결하는 대런 틸 말인데요 ㅋㅋㅋㅋ 케이 18-08-07 84
15834 [그림] 건강 정보 : '손목 건초염과 손목터널증후군을 쉽게 진단하는 방법' [2] BuffaloBills 18-08-06 154
15833 WWE 2K18을 플레이하면서 [5] 데몬터너 18-08-06 199
15832 [뮤비] 록시트-"The Look" (1989년 발표/빌보드 팝 싱글 차트 1위) BuffaloBills 18-08-05 66
15831 요 며칠 동안은 한낮보다 밤과 아침이 더 견디기 힘든 것 같습니다~. -_-; [1] BuffaloBills 18-08-04 102
15830 [칼럼] '폭염'에 멀쩡한 야구장 허무는 미국... 우리도 '돔구장 건설' 고려해야 [1] BuffaloBills 18-08-03 86
15829 [링크] 제 웹툰이 '베스트 도전'에 진출했습니다! [4] 나NOTZ츠 18-08-03 190
15828 [동영상] 애니메이션 영화 "몬스터 호텔 3"의 공식 트레일러 (8/8 국내 개봉) BuffaloBills 18-08-02 50
15827 질문 드립니다. 탈모와 관련된... [11] 수민 18-08-02 223
15826 (알림) 내일은 대구에서의 레퍼리 일로 글을 쓰지 못합니다 [6] 공국진 18-08-01 113
15825 [기사] '대전의 새 야구장 건립' 급물살... 그러면 부산의 새 야구장은? BuffaloBills 18-08-01 96
15824 레슬링과 무관한 거 하나만 질문드릴게요 [3] 데몬터너 18-08-01 201
15823 [캡쳐] 모레까지가 '올해 무더위의 가장 큰 고비'라니-, 함께 잘 참아봅시다~. [4] BuffaloBills 18-07-31 149
15822 CBS 스포츠에 최근 게재됐던... 2018 NFL 정규시즌 및 플레이오프 예상 [2] BuffaloBills 18-07-30 63
15821 [동영상] 뮤지컬 영화 "맘마미아! 2"의 공식 트레일러 (8/8 국내 개봉) [1] BuffaloBills 18-07-29 60
15820 서울에 소나기가 쏟아지니-, 기온이 35도에서 26도로 뚝 떨어지는군요... ^^ [3] BuffaloBills 18-07-28 173
15819 [기사] 토론토 블루제이스, 오승환을 콜로라도 록키스로 전격 트레이드해 BuffaloBills 18-07-27 50
15818 [링크] 프로레슬링 웹툰 제5화 올렸습니다! [2] 나NOTZ츠 18-07-27 147
15817 [칼럼] '새 구장 프로젝트'에 돌입한 탬파베이 레이스, 그리고 사직·대전·잠실 BuffaloBills 18-07-26 66
15816 '한화 이글스의 새로운 투수' 데이비드 헤일... 출발이 깔끔하더라구요~. file BuffaloBills 18-07-25 55
15815 [동영상/스포] 지금 다시 보면 더욱 와닿는 '메탈 기어 솔리드 2'의 무전 대화 [2] 공국진 18-07-24 88
15814 [기사] 더크 노비츠키, NBA 역사상 최초로 21년 연속 한 팀에서만 뛴다 BuffaloBills 18-07-24 50
15813 지난 주말에 너무 더워서 그랬는지, 오늘은 좀 낫다는 생각마저 드는군요~. [2] BuffaloBills 18-07-23 80
15812 USA 투데이에 최근 게재됐던... 2018 NFL 정규시즌 및 플레이오프 예상 [3] BuffaloBills 18-07-22 52
15811 [동영상] 영화 "미션 임파서블:폴아웃"의 공식 트레일러 (7/25 국내 개봉) BuffaloBills 18-07-21 48
15810 PS4용 '파이어 프로레슬링 월드'에 추후 발매될 DLC들이 발표되었네요 [2] 공국진 18-07-20 146
15809 [링크] 프로레슬링 웹툰 제4화 올렸습니다 [5] file 나NOTZ츠 18-07-20 118
15808 LG 트윈스가 '넥센 히어로즈의 밥'이었던 시절이 엊그제 같은데 말이죠~. [3] BuffaloBills 18-07-19 108
15807 [기사] 대전야구장 신축 본격화... 대전광역시 추경예산안에 용역비 편성 [1] BuffaloBills 18-07-18 169
15806 [동영상] 영화 "호텔 아르테미스" 공식 트레일러 (출연 : 데이브 바티스타 外) [1] BuffaloBills 18-07-17 102
15805 오래 전 다단계 하던 지인에게 메세지를 남겼는데요... [10] 야만인 18-07-17 389
15804 2014년에는 찍을 때마다 틀렸지만... 이번 월드컵에선 정확하게 맞췄습니다! [3] BuffaloBills 18-07-16 112
15803 (시즌 후반기를 앞두고) 2018년 KBO리그 최종 순위를 예상해 볼게요~. ^^ [3] BuffaloBills 18-07-15 111
15802 [기사] 한화 이글스, 제이슨 휠러를 방출하고 데이비드 헤일을 영입하다 BuffaloBills 18-07-14 66
15801 사랑보다 깊은 송택정 18-07-13 101
15800 [동영상] 영화 "서버비콘 (Suburbicon)"의 공식 트레일러 (7/12 국내 개봉) BuffaloBills 18-07-13 55
15799 [링크] 프로레슬링 웹툰 제3화 올렸습니다! [3] file 나NOTZ츠 18-07-13 190
15798 [설문] 프랑스와 크로아티아 중에서, 과연 어느 나라가 우승을 차지할까요? [7] BuffaloBills 18-07-13 86
15797 [그림] 어제 공개됐던... 'MLB 탬파베이 레이스의 새로운 구장' 조감도 [3] BuffaloBills 18-07-12 129
15796 [동영상] 공포영화 "킬링 디어"의 공식 트레일러 (7/12 국내 개봉) BuffaloBills 18-07-11 69
15795 [설문] 2018 러시아 월드컵 4강 대진이 결정됐는데... 우승은 어느 나라가? [13] BuffaloBills 18-07-10 147
15794 [캡쳐] 이런... 최훈의 프로야구 분석 웹툰이 일시(?) 휴재된다는군요~. -_-; BuffaloBills 18-07-09 134
15793 ufc 226에서 코미어가 승리했더라구요 [1] 송택정 18-07-08 124
15792 [동영상] 액션영화 "스카이스크래퍼"의 공식 트레일러 (주연 : 드웨인 존슨) [1] BuffaloBills 18-07-08 48
15791 [기사]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세리에-A 명문 유벤투스로의 이적 마무리 단계 [3] BuffaloBills 18-07-07 90
15790 조금 전, 회사에서 중징계가 내려졌어요... 그저 당황스럽고 답답할 따름... [13] BuffaloBills 18-07-06 457
15789 [링크] 프로레슬링 웹툰 제2화 올렸습니다 [2] 나NOTZ츠 18-07-06 142
15788 [노래] 프랭크 시나트라-"Love And Marriage" (유명한 시트콤의 주제가) BuffaloBills 18-07-05 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