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ICK
MENU

open close

멀티미디어

경 기 결 과

사이트 운영진

관리자 [Buffalo Bills]
관리자 [WManiac]
스태프 [eks150]
스태프 [준피디]
스태프 [지에스티]
스태프 [LastOutLaw]
스태프 [gansu]

사이트 현황

전체회원 : 17270명
오늘가입회원 : 8명

전체문서 : 140585
오늘등록문서 : 24
전체댓글 : 559188
오늘등록댓글 : 63

 
주관적으로 뽑은 2016년 최고의 영화 Top 20!

작성자: 언더키가커 등록일: 2017.06.08 21:00:55 조회수: 206

북미영화 = 국내가 아닌 북미에서 2016년 개봉한 영화를 기준으로 했습니다.

 

 

그 외 좋았던 영화들

- 히든 피겨스 : 인종차별 - 여성차별을 능력으로 쳐부슨 실화영화. 
- 아가씨 : 모든 소품 예술적인부문에서 뛰어남. 논란이있어도 김민희 연기 굿.!
- 부산행 : 어느 유명한 쇼트필름 영화의 결말을 아이디어로 삼은거 같지만, 
            국내블록버스터로 합격점.
- 엑스맨3 : 1,2편의 아성에 비해, 너무 미흡했지만, 그래도 엑스맨 마지막편이니깐
- 헥소고지 : 앤드류 가필드를 연기파로 발돋움하게 한 작품. 기독교영화가 아니라,
              사람의 신념과 의지에 관한 영화라는 메세지.
- 로스트 인 더스트 : 가난의 대물림.
- 닥터 스트레인지 : 별 기대치않은 캐릭인데 불구하고 신박했던 마블캐릭터.
 
 
20. 맨 인 더 다크 (7.5)
2016년 북미영화는 호러영화가 성공적이었고, 이 영화도 목록에 낀 호러. 계속 깜짝깜짝놀라고
주인공이 짜증났어도, 그 짜증으로 계속되는 긴장감을 놓칠수없었던 영화.
 
19. 아수라 (7.5)
호 불호가 명확히 갈리지만, 나름 탄탄한 구성의 영화. 잔인하고 연기생활 20년이 넘어도 
너무 어색했던 정우성의 연기가 흠이었던점이 단점.
 
18. 엣지 오브 세븐틴 (7.5)
국내 부제로 지x발광18세 라는 제목을 지었던데.. 흥미로웠던 성장영화
 
17. 그물 (7.75)
작년 한해 가장 과소평가받은 국내영화가 아닐런지... 류승범연기가 다 살린작품.
 
16. 싱스트리트 (8.0)
노래 스토리 다 만족. 
 
15. 밀정 (8.0)
송강호가 캐리하고, 어느정도 꽉 찬 완성도 있었던 영화.
 
14. 패트리어트 데이 (8.0)
피터버그 감독은 이제 실화구성. 재난스릴러 액션의 전문 감독으로 거듭나는듯.
<딥워터 호라이즌>도 긴장감있게 보았는데 <패트리어트 데이>가 더 재밌었습니다.
한 사건가지고 이렇게 더 생생하게 전달하면서 긴장감을 놓치않게 해주는게
이 감독의 장점같네요. 마크월버그가 두 작품다 주연이었죠. 
 
13. 미씽 (8.0)
공효진 연기변신 대성공을 보여준 영화. 중간부터 끝까지 짠합니다. 
 
12. 미스 슬로운 (8.0)
작년 할리우드 영화 중 가장 과소평가 된 영화중 하나.
제시카 차스테인은 이번 영화에도 역시 고급진 연기 하나를 선보였고,
몰입도가 상당했습니다. 
"신념의 로비스트는 자기 승리능력만을 믿을 수 없다"
 
11. 데드풀 (8.25)
유니크하고 신박한 영화. 라이언 레이놀즈가 외모로만 승부하는 배우는 아니었다.

10. 컨저링 2 (8.25)
1편만큼 다시금 좋은평을 듣고 흥행에도 대성공한 최고급 호러영화.
솔직히 1편보다 2편이 더 무서웠습니다. 수녀귀신도 수녀귀신이지만,
여자아이도 소름끼쳤죠. 유튜브에 진짜 그 소녀의 영상을 보니 더더욱 
3편을 못본다는게 아쉽네요. 
 
9. 캡틴 아메리카3: 시빌워 (8.25)
이정도면 그냥 어벤저스 3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었고, 
심지어 2편보다 기깔나게 만들었음.
이제는 믿고보는 흥행보증 수표에 언제까지 흥행할런지 기대를 모으게하는 마블.
솔직히 제 개인적으로 캡틴은 그리 매력적인 캐릭은 아닌듯. 
스파이더맨을 기대합니다.
 
8. 클로버필드 10번지 (8.5)
반전의 반전과 긴장의 긴장. 완전 탄탄하고 재미졌던 스토리. 
추천합니다. 
 
7. 설리 (8.5)
인재에 대하여.. 기장님께 경배를. 
마지막 실제 주인공들이 나와 인터뷰하는것도 너무 감동적이었고,
믿고보는 톰행크스 형님 짱입니다.
 
6. 신비한 동물사전 (8.5)
순수하고 자잘한 코믹도 좋았고 비주얼효과 예술적인면에서 
눈이 즐거웠던 영화. 해리포터보다도 훨씬 좋았고,
스토리도 유치하지만, 아기자기해서 너무 잘봤던 작품. 
크게 흥행할줄알았더니, 북미 3억달러에는 실패한 영화. 그래도 흥행작.
 
5. 라라랜드 (8.75)
노래도 노래지만, 마지막 라이언고슬링이 원했던 이야기가 파노라마처럼
흘린 후반부가 너무 인상적이었던 영화. 아쉬워도 사랑스러운 영화.
 
4. 문라이트 (8.75)
국내나 해외나 왜 상을 받고, 과대평가 된 영화다라고 안좋은 의견도 많지만,
한 소년의 정체성과 인생을 솔직하게 보여준 영화. 작품상 받을만하다고 인정.
달빛 아래에 모든 사람은 파란색으로 보인다....
 
================ 이후 여기서부터 걸작급 영화라고 생각해요==================
3. 라이언 (9.25)
이 영화보고 펑펑울뻔. 아기 연기도 너무 좋았고 데브파탈 연기도 좋았지만,
분량이 없던 니콜키드먼의 고백씬은 정말이지... 
마지막 형과 함께하는 기찻길 회상에서 펑펑울뻔. 감동실화 보장.
 
2. 컨택트 (9.25)
이 감독을 이제 주목합니다. 
감각있고 창의력있는 플롯에 이 영화보고 계속 여운이 멤돌더군요.
사실 이번 오스카는 이 영화가 작품상받아도 이상하지는 않았습니다.
 
1. 곡성(10.0)
저도 곡성의 결말을 확실히 파악못했지만, 
여러모로 놀라운 국내 영화였습니다. <올드보이> <마더> 이후로 
계속 칭찬해주고 싶은 영화에, 완벽한 영화였습니다.
관객에게 결말을 맡기는 영화. 
궁금증을 계속계속 되풀이하며 만든 영화가 국내에 별로없었는데
정말 잘 생각하면서 만든 아이디어 걸작 국내영화로 길이 기억될듯하네요.
 
  
 
 
TOP 3
2007년: 인투더와일드 - 데어윌비블러드 - 어톤먼트  
2008년: 슬럼독밀리어네어 - 월.E - 다크나이트
2009년: 허트로커 - 아바타 - 디스트릭트9 - 마더 
2010년: 블랙스완- 인셉션- 소셜네트워크
2011년: 아티스트 - 헬프 - 머니볼
 
2012년: 라이프 오브 파이 - 제로다크써티 - 다크나이트라이즈
2013년: 노예12년 - 필로미나의 기적 - 울프 오브 월스트리트
2014년: 나를찾아줘- 위플래쉬 - 버드맨
2015년: 룸 - 매드맥스 - 인사이드아웃
2016년: 곡성 - 컨택트 - 라이언

BEST 추천 댓글

profile
navercokrBEST 등록일: 2017-06-08 22:07
블랙스완이 저렇게 대단한 영화인지 몰랐네요. 참고로 레인보우라는 여자 아이돌 그룹이 저 제목의 노래를 부른 적이 있는데 멤버들도 그 노래가 별로였고 차트에 오르지도 못하고 망했던 적이 있습니다.
profile
Bálor_ClubBEST 등록일: 2017-06-08 23:07
저기...데드풀도 마블 영화입니다.
애초에 엑스맨 영화 스핀오프 작품이죠.

라이언 레이놀즈와 DC와의 연관성은 그린랜ㅌ...
profile
navercokr 등록일: 2017-06-08 22:07
블랙스완이 저렇게 대단한 영화인지 몰랐네요. 참고로 레인보우라는 여자 아이돌 그룹이 저 제목의 노래를 부른 적이 있는데 멤버들도 그 노래가 별로였고 차트에 오르지도 못하고 망했던 적이 있습니다.
profile
Bálor_Club 등록일: 2017-06-08 23:07
저기...데드풀도 마블 영화입니다.
애초에 엑스맨 영화 스핀오프 작품이죠.

라이언 레이놀즈와 DC와의 연관성은 그린랜ㅌ...
profile
언더키가커 등록일: 2017-06-08 23:34
1년전에봐서 착각했네요. 죄송 ^^; 수정하겠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알림] 레슬매니아닷넷 업데이트 내역 (18/05/31) WManiac 18-05-31 876
공지 [알림] warzone에 대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 21 file WManiac 17-10-20 2433
공지 [공지] 자유게시판 이용수칙! + 34 TripleH 06-04-30 6484
15475 [캡쳐] 특촬물 '가면라이더 아마존'에서의 위험한 스턴트 [4] 공국진 17-11-15 461
15474 [기사/링크] 이탈리아, 1958년 이후 처음으로 FIFA 월드컵 본선 진출 실패 [2] BuffaloBills 17-11-14 90
15473 이번 여행의 전리품입니다 [2] 공국진 17-11-13 283
15472 [동영상] 애니메이션 영화 "러빙 빈센트" 공식 트레일러 (11/9 국내 개봉) file BuffaloBills 17-11-13 48
15471 지금 귀국했습니다 [5] 공국진 17-11-13 203
15470 [기사/링크] kt 위즈, 총액 88억 원에 황재균 영입... FA 시장에서는 철수 [1] BuffaloBills 17-11-13 86
15469 이제야 알았는데-, 스웨덴이 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이탈리아를 꺾었더군요! [3] BuffaloBills 17-11-12 131
15468 [사진] 'MLB 탬파베이 레이스의 새 돔구장'... 최근 발표된 비공식 조감도 BuffaloBills 17-11-11 109
15467 [뮤비] 세레브로-"Mi Mi Mi" (2013년 / 국내 여러 TV 프로그램에 사용됨) BuffaloBills 17-11-10 93
15466 '반환점'을 돌면서 주관적으로 다시 예상하는 2017 NFL 시즌입니다~. ^^ [2] BuffaloBills 17-11-09 99
15465 간만에 글 하나.. [4] 하다온(ハ・... 17-11-09 287
15464 지금 공항에 가는 중입니다 [2] 공국진 17-11-08 219
15463 [동영상] 영화 "빌리 진 킹 : 세기의 대결" 공식 트레일러 (11/16 국내 개봉) BuffaloBills 17-11-08 81
15462 [스포] 일기장? 제리코 형님을 보면... [13] Dean-is-Simon 17-11-07 589
15461 근황 보고 두 가지 [6] 공국진 17-11-07 631
15460 [뮤비] 록시트-"How Do You Do!" (1992년 발표) BuffaloBills 17-11-07 41
15459 프로레슬링을 랩으로 끄적여 봤습니다! [2] 쟈니가르가노 17-11-06 187
15458 [사진] 스포츠 스타들의 기부 순위라는데... [4] file hun 17-11-06 464
15457 [동영상] 추리영화 "오리엔트 특급 살인"의 공식 트레일러 (11/29 국내 개봉) [1] BuffaloBills 17-11-06 74
15456 오늘 매디슨 스퀘어 가든에서 열렸던 UFC 217... 정말 대박이었습니다~. [1] BuffaloBills 17-11-05 284
15455 [캡쳐] 조금 전 공시된... 2018년도 KBO리그 자유계약(FA) 자격 선수 명단 [1] BuffaloBills 17-11-04 209
15454 [뮤비] 폴리스-"Every Breath You Take" (1983년) BuffaloBills 17-11-03 41
15453 [기사/링크] 휴스턴 애스트로즈, 창단 55년 만에 처음으로 월드시리즈 우승! [2] BuffaloBills 17-11-02 69
15452 [동영상] 영화 "저스티스 리그"의 공식 트레일러 (11/15 국내 개봉 예정) BuffaloBills 17-11-01 110
15451 셀틱FC가 잉글랜드 프리미어 리그로 옮길지도 모른다는 루머가 떴더군요~. [3] BuffaloBills 17-10-31 262
15450 [기사/링크] KIA 타이거즈, 8년 만의 통합 우승... V11 달성! BuffaloBills 17-10-30 59
15449 오늘 연예계에 슬픈 소식이 들리네요 [7] 수민 17-10-30 351
15448 UFC 파이트 나이트 119를 봤는데-, 콜비 코빙턴이 정말 물건인 것 같습니다 BuffaloBills 17-10-29 86
15447 [동영상] 공포영화 "Jigsaw"의 공식 트레일러 (11/2 국내 개봉) [1] BuffaloBills 17-10-28 146
15446 살짝 뒷북입니다만... 롯데 자이언츠가 어제 조원우 감독과 재계약했더군요 BuffaloBills 17-10-27 98
15445 [뮤비] 알 얀코빅-"Fat" (1988년 / 마이클 잭슨의 노래 "Bad"를 패러디) BuffaloBills 17-10-26 45
15444 넥센이 예전 한화에서 뛰었던 에스밀 로저스를 영입했던데~ [3] 수민 17-10-26 259
15443 [기사] LG 트윈스, '황재균 베팅액' 밀렸다… kt 위즈와 계약할 가능성 높아져 [2] BuffaloBills 17-10-25 176
15442 [설문] 어느 팀이 2017 MLB 월드시리즈에서 우승할 것으로 예상하십니까? BuffaloBills 17-10-24 56
15441 '한화 이글스의 새 감독'은 사실상 결정된 모양이더라구요~. [2] BuffaloBills 17-10-23 265
15440 [동영상] 영화 "토르:라그나로크"의 공식 트레일러 (10/25 국내 개봉) [3] BuffaloBills 17-10-22 85
15439 [설문] 2017년 KBO리그 한국시리즈의 결과를 함께 예상해 봅시다... ^^ [3] BuffaloBills 17-10-21 117
15438 절이 싫으면 중이 떠나는법 이라지만.. 안타깝네요 [8] BBZ_까탈리나 17-10-21 892
15437 MLB의 '2개 구단 추가' 및 '지구 재배치' 문제가 신중히 검토되는 중이래요~. [7] BuffaloBills 17-10-20 191
15436 [동영상] 재난 영화 "지오스톰"의 공식 트레일러 (10/19 국내 개봉) BuffaloBills 17-10-19 47
15435 [캡쳐] 러시아 월드컵 유럽 예선 플레이오프 대진이 어젯밤에 결정됐더군요... [3] BuffaloBills 17-10-18 234
15434 [기사/링크] 휴 잭맨 & 드웨인 존슨, 실사판 '피카츄 형사' 더빙 연기 물망 튤립 17-10-18 309
15433 내일 개막하는 2017~2018 시즌 NBA 결과를 한 번 찍어보려고 합니다 ^_^ [4] BuffaloBills 17-10-17 130
15432 [동영상] 호러 영화 "마더! (Mother!)" 공식 트레일러 (10/19 국내 개봉) [1] BuffaloBills 17-10-16 128
15431 10월 13일자 패치로 추가된 파이어 프로레슬링 월드 추가 기술 3개 [6] 공국진 17-10-16 287
15430 [설문] 2017년 KBO리그 플레이오프의 결과를 함께 예상해 봅시다... ㅜㅠ [4] BuffaloBills 17-10-15 135
15429 혹시 파이어폭스를 사용하시는 분 계십니까? 요즘 왜 이러는지 원~. -_-; [2] BuffaloBills 17-10-14 253
15428 [동영상] 코미디 호러 영화 "Tragedy Girls" 트레일러 (10/20 미국 개봉) BuffaloBills 17-10-13 82
15427 [기사] '2018년 창설' UEFA 네이션스리그의 구성이 완료되다 [2] BuffaloBills 17-10-12 206
15426 [뮤비] 조지 마이클-"Praying For Time" (1990년) [1] BuffaloBills 17-10-11 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