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ICK
MENU

open close

멀티미디어

경 기 결 과

사이트 운영진

관리자 [Buffalo Bills]
관리자 [WManiac]
스태프 [eks150]
스태프 [준피디]
스태프 [지에스티]
스태프 [LastOutLaw]
스태프 [gansu]

사이트 현황

전체회원 : 16865명
오늘가입회원 : 14명

전체문서 : 139085
오늘등록문서 : 19
전체댓글 : 554918
오늘등록댓글 : 90

 
주관적으로 뽑은 2016년 최고의 영화 Top 20!

작성자: 언더키가커 등록일: 2017.06.08 21:00:55 조회수: 205

북미영화 = 국내가 아닌 북미에서 2016년 개봉한 영화를 기준으로 했습니다.

 

 

그 외 좋았던 영화들

- 히든 피겨스 : 인종차별 - 여성차별을 능력으로 쳐부슨 실화영화. 
- 아가씨 : 모든 소품 예술적인부문에서 뛰어남. 논란이있어도 김민희 연기 굿.!
- 부산행 : 어느 유명한 쇼트필름 영화의 결말을 아이디어로 삼은거 같지만, 
            국내블록버스터로 합격점.
- 엑스맨3 : 1,2편의 아성에 비해, 너무 미흡했지만, 그래도 엑스맨 마지막편이니깐
- 헥소고지 : 앤드류 가필드를 연기파로 발돋움하게 한 작품. 기독교영화가 아니라,
              사람의 신념과 의지에 관한 영화라는 메세지.
- 로스트 인 더스트 : 가난의 대물림.
- 닥터 스트레인지 : 별 기대치않은 캐릭인데 불구하고 신박했던 마블캐릭터.
 
 
20. 맨 인 더 다크 (7.5)
2016년 북미영화는 호러영화가 성공적이었고, 이 영화도 목록에 낀 호러. 계속 깜짝깜짝놀라고
주인공이 짜증났어도, 그 짜증으로 계속되는 긴장감을 놓칠수없었던 영화.
 
19. 아수라 (7.5)
호 불호가 명확히 갈리지만, 나름 탄탄한 구성의 영화. 잔인하고 연기생활 20년이 넘어도 
너무 어색했던 정우성의 연기가 흠이었던점이 단점.
 
18. 엣지 오브 세븐틴 (7.5)
국내 부제로 지x발광18세 라는 제목을 지었던데.. 흥미로웠던 성장영화
 
17. 그물 (7.75)
작년 한해 가장 과소평가받은 국내영화가 아닐런지... 류승범연기가 다 살린작품.
 
16. 싱스트리트 (8.0)
노래 스토리 다 만족. 
 
15. 밀정 (8.0)
송강호가 캐리하고, 어느정도 꽉 찬 완성도 있었던 영화.
 
14. 패트리어트 데이 (8.0)
피터버그 감독은 이제 실화구성. 재난스릴러 액션의 전문 감독으로 거듭나는듯.
<딥워터 호라이즌>도 긴장감있게 보았는데 <패트리어트 데이>가 더 재밌었습니다.
한 사건가지고 이렇게 더 생생하게 전달하면서 긴장감을 놓치않게 해주는게
이 감독의 장점같네요. 마크월버그가 두 작품다 주연이었죠. 
 
13. 미씽 (8.0)
공효진 연기변신 대성공을 보여준 영화. 중간부터 끝까지 짠합니다. 
 
12. 미스 슬로운 (8.0)
작년 할리우드 영화 중 가장 과소평가 된 영화중 하나.
제시카 차스테인은 이번 영화에도 역시 고급진 연기 하나를 선보였고,
몰입도가 상당했습니다. 
"신념의 로비스트는 자기 승리능력만을 믿을 수 없다"
 
11. 데드풀 (8.25)
유니크하고 신박한 영화. 라이언 레이놀즈가 외모로만 승부하는 배우는 아니었다.

10. 컨저링 2 (8.25)
1편만큼 다시금 좋은평을 듣고 흥행에도 대성공한 최고급 호러영화.
솔직히 1편보다 2편이 더 무서웠습니다. 수녀귀신도 수녀귀신이지만,
여자아이도 소름끼쳤죠. 유튜브에 진짜 그 소녀의 영상을 보니 더더욱 
3편을 못본다는게 아쉽네요. 
 
9. 캡틴 아메리카3: 시빌워 (8.25)
이정도면 그냥 어벤저스 3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었고, 
심지어 2편보다 기깔나게 만들었음.
이제는 믿고보는 흥행보증 수표에 언제까지 흥행할런지 기대를 모으게하는 마블.
솔직히 제 개인적으로 캡틴은 그리 매력적인 캐릭은 아닌듯. 
스파이더맨을 기대합니다.
 
8. 클로버필드 10번지 (8.5)
반전의 반전과 긴장의 긴장. 완전 탄탄하고 재미졌던 스토리. 
추천합니다. 
 
7. 설리 (8.5)
인재에 대하여.. 기장님께 경배를. 
마지막 실제 주인공들이 나와 인터뷰하는것도 너무 감동적이었고,
믿고보는 톰행크스 형님 짱입니다.
 
6. 신비한 동물사전 (8.5)
순수하고 자잘한 코믹도 좋았고 비주얼효과 예술적인면에서 
눈이 즐거웠던 영화. 해리포터보다도 훨씬 좋았고,
스토리도 유치하지만, 아기자기해서 너무 잘봤던 작품. 
크게 흥행할줄알았더니, 북미 3억달러에는 실패한 영화. 그래도 흥행작.
 
5. 라라랜드 (8.75)
노래도 노래지만, 마지막 라이언고슬링이 원했던 이야기가 파노라마처럼
흘린 후반부가 너무 인상적이었던 영화. 아쉬워도 사랑스러운 영화.
 
4. 문라이트 (8.75)
국내나 해외나 왜 상을 받고, 과대평가 된 영화다라고 안좋은 의견도 많지만,
한 소년의 정체성과 인생을 솔직하게 보여준 영화. 작품상 받을만하다고 인정.
달빛 아래에 모든 사람은 파란색으로 보인다....
 
================ 이후 여기서부터 걸작급 영화라고 생각해요==================
3. 라이언 (9.25)
이 영화보고 펑펑울뻔. 아기 연기도 너무 좋았고 데브파탈 연기도 좋았지만,
분량이 없던 니콜키드먼의 고백씬은 정말이지... 
마지막 형과 함께하는 기찻길 회상에서 펑펑울뻔. 감동실화 보장.
 
2. 컨택트 (9.25)
이 감독을 이제 주목합니다. 
감각있고 창의력있는 플롯에 이 영화보고 계속 여운이 멤돌더군요.
사실 이번 오스카는 이 영화가 작품상받아도 이상하지는 않았습니다.
 
1. 곡성(10.0)
저도 곡성의 결말을 확실히 파악못했지만, 
여러모로 놀라운 국내 영화였습니다. <올드보이> <마더> 이후로 
계속 칭찬해주고 싶은 영화에, 완벽한 영화였습니다.
관객에게 결말을 맡기는 영화. 
궁금증을 계속계속 되풀이하며 만든 영화가 국내에 별로없었는데
정말 잘 생각하면서 만든 아이디어 걸작 국내영화로 길이 기억될듯하네요.
 
  
 
 
TOP 3
2007년: 인투더와일드 - 데어윌비블러드 - 어톤먼트  
2008년: 슬럼독밀리어네어 - 월.E - 다크나이트
2009년: 허트로커 - 아바타 - 디스트릭트9 - 마더 
2010년: 블랙스완- 인셉션- 소셜네트워크
2011년: 아티스트 - 헬프 - 머니볼
 
2012년: 라이프 오브 파이 - 제로다크써티 - 다크나이트라이즈
2013년: 노예12년 - 필로미나의 기적 - 울프 오브 월스트리트
2014년: 나를찾아줘- 위플래쉬 - 버드맨
2015년: 룸 - 매드맥스 - 인사이드아웃
2016년: 곡성 - 컨택트 - 라이언

BEST 추천 댓글

profile
navercokrBEST 등록일: 2017-06-08 22:07
블랙스완이 저렇게 대단한 영화인지 몰랐네요. 참고로 레인보우라는 여자 아이돌 그룹이 저 제목의 노래를 부른 적이 있는데 멤버들도 그 노래가 별로였고 차트에 오르지도 못하고 망했던 적이 있습니다.
profile
Bálor_ClubBEST 등록일: 2017-06-08 23:07
저기...데드풀도 마블 영화입니다.
애초에 엑스맨 영화 스핀오프 작품이죠.

라이언 레이놀즈와 DC와의 연관성은 그린랜ㅌ...
profile
navercokr 등록일: 2017-06-08 22:07
블랙스완이 저렇게 대단한 영화인지 몰랐네요. 참고로 레인보우라는 여자 아이돌 그룹이 저 제목의 노래를 부른 적이 있는데 멤버들도 그 노래가 별로였고 차트에 오르지도 못하고 망했던 적이 있습니다.
profile
Bálor_Club 등록일: 2017-06-08 23:07
저기...데드풀도 마블 영화입니다.
애초에 엑스맨 영화 스핀오프 작품이죠.

라이언 레이놀즈와 DC와의 연관성은 그린랜ㅌ...
profile
언더키가커 등록일: 2017-06-08 23:34
1년전에봐서 착각했네요. 죄송 ^^; 수정하겠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알림] 레슬매니아닷넷 업데이트 내역 (18/05/31) WManiac 18-05-31 573
공지 [알림] warzone에 대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 20 file WManiac 17-10-20 2286
공지 [공지] 자유게시판 이용수칙! + 34 TripleH 06-04-30 6465
15368 [기사] 한국인 풋볼 키커 구영회, 꿈의 NFL 데뷔 실현… 53인 로스터에 뽑혀 [1] BuffaloBills 17-09-03 154
15367 [동영상] 파이어 프로레슬링 월드 좌담회에서 실제 선수끼리 대전 영상들 공국진 17-09-03 103
15366 오늘부터 드디어 서울에도 경전철이 다니게 됐습니다~. 타보신 분 계세요? [3] BuffaloBills 17-09-02 174
15365 [동영상] 파이어 프로레슬링 월드 기술 살펴보기 (17) 공국진 17-09-02 60
15364 [기사] 황재균, 확장 엔트리 앞두고 지명할당... 40인 로스터에서 제외돼 [1] BuffaloBills 17-09-01 77
15363 [동영상] 파이어 프로레슬링 월드 기술 살펴보기 (16) [2] 공국진 17-09-01 57
15362 요즘 계란... [12] 오롱이 17-08-31 474
15361 유튜브가 오늘 업그레이드(?)를 했던데, 제가 컴맹이라 그런지 모르겠으나... [6] BuffaloBills 17-08-31 390
15360 8/5 아는 형님에 나온 [4] water4 17-08-31 486
15359 [동영상] 영화 "아토믹 블론드" 공식 트레일러 (8/30 국내 개봉) file BuffaloBills 17-08-30 73
15358 제가 wwe2k 구입할려고 하는데 정보 부탁드려요 [4] 수민 17-08-30 252
15357 흠, 설마 하니... NBA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가 연고지를 옮기진 않겠죠? [3] BuffaloBills 17-08-29 152
15356 [웹툰] 오늘 네이버에 실린, 최훈의 지난 주 프로야구 분석 : "패셔니스타" file BuffaloBills 17-08-28 183
15355 어른에게 추천하고 싶은 최근 애니 4편 [6] 공국진 17-08-27 375
15354 NFL 버팔로 빌스가 또다시 '심각한 위기'에 처하고 말았습니다... T_T [1] BuffaloBills 17-08-27 109
15353 [동영상] 파이어 프로레슬링 월드 기술 살펴보기 (15) 공국진 17-08-27 70
15352 코너 맥그리거 vs 플로이드 메이웨더... [3] 오롱이 17-08-27 340
15351 [스포] '혹시나 했더니 역시나'? 아니면 '설마가 사람 잡는다'? 결과는... [5] BuffaloBills 17-08-27 408
15350 조금 있으면 메이웨더와 맥그리거의 시합이 시작되는군요 [1] 김버거 17-08-27 193
15349 [동영상] 파이어 프로레슬링 월드 기술 살펴보기 (14) 공국진 17-08-26 21
15348 [뮤비] 비지스-"Night Fever" (1977년 / 영화 "토요일 밤의 열기" 주제가) BuffaloBills 17-08-26 31
15347 파이어 프로레슬링 월드 미션모드 100% 클리어했습니다 [4] 공국진 17-08-25 194
15346 우연히 마블 기사 보고 느낀 건데 (잡담) [10] 수민 17-08-25 334
15345 저만 그런 건지 모르겠는데, 언젠가부터 천둥번개 치면... [2] aas 17-08-24 332
15344 [동영상] SF영화 "발레리안:천 개 행성의 도시" 트레일러 (8/30 국내 개봉) BuffaloBills 17-08-24 52
15343 요즘 날씨가 뒤죽박죽이군요 [2] eks150 17-08-24 130
15342 보스턴 셀틱스와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가 '깜짝 트레이드'를 단행했습니다! [4] BuffaloBills 17-08-23 66
15341 존 존스가 금지약물 양성 판정 나왔다는데 [2] 쥬엔류 17-08-23 243
15340 [기사] 강원FC, 평창을 떠난다... 새 홈구장으로 춘천종합운동장 확정 [4] BuffaloBills 17-08-22 168
15339 맥도날드 초콜렛 파이 실망 (초코파이 아니고 그거랑 다름) [4] water4 17-08-21 378
15338 흠, 이렇게 조용하고 썰렁할 거라곤 전혀 상상도 하지 못했는데 말입니다... [7] BuffaloBills 17-08-21 728
15337 [동영상] 파이어 프로레슬링 월드 기술 살펴보기 (13) [2] 공국진 17-08-20 98
15336 이번 파프월 패치가 괜찮네요 17-08-20 187
15335 [뮤비] 스타쉽-"Nothing's Gonna Stop Us Now" (1987년) BuffaloBills 17-08-20 39
15334 아까 드웨인 존슨이 광고에 나오더라구요 [4] water4 17-08-20 297
15333 LA 다저스가 ('월드시리즈 우승'을 위해) 계속 선수들을 끌어모으는군요... [2] BuffaloBills 17-08-19 150
15332 [기사] 소송에 지고, 매각설 나돌고… '사면초가' 넥센 히어로즈 BuffaloBills 17-08-18 235
15331 '그 사람'이 세상을 떠난지도 벌써 40년이 됐더군요. 참 세월 빨라요~. [3] BuffaloBills 17-08-17 189
15330 [음악] 반젤리스-"Chariots Of Fire" (영화 "불의 전차" 주제곡) BuffaloBills 17-08-16 34
15329 [동영상] 파이어 프로레슬링 월드 기술 살펴보기 (12) 공국진 17-08-15 43
15328 폰으로 하면 시스템 오류가 있어 보이는데요 [1] 쥬엔류 17-08-15 84
15327 LA 차저스가 '새로운 연고지'에서 자리를 잡으려면… 시간이 꽤 걸릴 듯~. [3] BuffaloBills 17-08-14 120
15326 [뮤비] 아바 (ABBA)-"Money, Money, Money" (1976년) BuffaloBills 17-08-13 40
15325 [번역] 2ch 토론 '1995년에 발매된 슈퍼 패미컴 소프트들이 엄청나아아아' [9] 공국진 17-08-12 168
15324 버팔로 빌스가 또다시 '리빌딩 모드'로 들어갈 줄은… 정말 몰랐습니다~. T_T [1] BuffaloBills 17-08-12 170
15323 [동영상] 공포영화 "장산범" 예고편 (8/17 개봉 예정) BuffaloBills 17-08-11 72
15322 '서울역에서 청주공항까지 수도권 전철 연장'이 드디어 확정됐다더군요... [6] BuffaloBills 17-08-10 350
15321 ESPN이 며칠 전에 예측했던... NBA 팀들의 2017~2018 정규 시즌 성적 [2] BuffaloBills 17-08-09 175
15320 [기사] IOC에 마음 상한 NHL, 소속 선수들의 평창 출전을 '원천봉쇄' [1] BuffaloBills 17-08-08 104
15319 K-리그 클래식의 강원FC가 또 '홈구장 이전'을 추진하는 모양이더라구요~. [2] BuffaloBills 17-08-07 2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