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ICK
MENU

open close
 

  오늘 새벽 스포츠한국에 게재된 칼럼을 하나 소개할게요~. (댓글이 1천 개 넘게 달렸고, 온라인에서 논쟁이 계속되는 것 같기에... "이런 목소리도 있구나." 하는 마음으로 부담없이 읽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끝내 감독을 내친 박종훈 한화 이글스 단장의 전횡, 이대로 괜찮은가 ]


f3a80ded95da29697400237d761c113a.jpg


  한화 이글스의 김성근 감독이 끝내 시즌 도중 사령탑에서 물러났다. 지난 5월 23일 구단 측에 사의를 표명한 김성근 감독은, KIA 타이거즈와의 홈경기가 예정된 대전야구장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野神(야신)'으로 통했던 김성근 감독의 중도하차 소식은 엄청난 이슈를 낳았다. 수많은 매체들은 즉시 후속 취재에 열을 올렸고, 조금씩 김성근 감독의 사퇴 표명 배경이 밝혀지기 시작했다. 지금까지 알려진 바에 따르면, 김성근 감독이 사퇴를 결정한 가장 결정적인 원인은 '박종훈 단장과의 마찰'이었다.


  지난 5월 21일 삼성 라이온즈와의 홈경기가 끝난 뒤, 김성근 감독은 2군 소속인 좌타자 2명 김주현과 박준혁을 대전으로 불러 타격 훈련을 지시했다.


  하지만 훈련은 이뤄지지 않았다. 박종훈 단장은 운영팀장을 통해 훈련을 제지했다. 김성근 감독은 "이런 식이면 사퇴하겠다." 라며 격노했고, 그렇게 감독 자리에서 물러났다. 한화는 이틀 뒤 김성근 감독의 사의를 받아들였다.


  김성근 감독의 이른바 '사퇴 파문'의 전말을 접했을 때 가장 먼저 내 머릿속에 떠올랐던 것은, 박종훈 단장의 과거 감독 시절 모습이었다. 2010 시즌을 앞두고 LG 트윈스 감독으로 선임된 박종훈 한화 단장은, 당시엔 선수였던 나와 두 시즌을 함께 했다.


  특히 두 가지 일화가 떠오른다. 박종훈 단장은 지금도 그렇지만 과거에도 이른바 '강성'이었다. LG 트윈스 감독이던 시절, 그는 선수단에게 야간 훈련을 지시하는 일이 무척 잦았다. 어느 때는 부산 원정을 다녀왔음에도 오전 1~2시에 야간 훈련을 실시한 적도 있다. 그 역시 상당량의 훈련을 지시하던 감독이었다.


  LG 트윈스 감독으로서 마지막 시즌이었던 지난 2011년에는 2010 시즌 마무리 캠프를 포함해 무려 5개월 동안 전지훈련을 진행했다. 오전 7시에 기상해 오후 11시까지 훈련만 하는 것이 하루 일과였을 정도로 강도 높은 훈련이 쉼 없이 진행됐다. 혹사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었다.


  강도 높은 훈련을 일상적으로 지시했던 인물이 바로 박종훈 단장이었다. 자신의 직책이 감독에서 단장으로 바뀌었다고 이전의 자신은 생각하지 못한 채 그 동안 김성근 감독을 향해 "훈련량을 줄여라." 라고 지시했다는 것은 일종의 코미디에 가깝다.


  이지훈 신문기자가 쓴 베스트셀러 '魂(혼)·創(창)·通(통)'은 박종훈 단장의 애독서들 가운데 하나였다. 그는 LG 감독이던 시절 이 책을 선수들에게 나눠주며 책 제목을 선수단 슬로건으로 사용했다. '혼··통'의 의미는 간단하다. 영혼이 있는 플레이, 창조적인 사고, 누구에게나 열린 소통을 추구한다는 것이다.


  세 덕목들 가운데 가장 중요한 것은 역시 소통이다. 혼이 실린 플레이와 창조적인 사고도 소통이 이뤄지지 않으면 무용지물인 셈. 소통은 다른 두 덕목을 아우르는 근간이다.


  하지만 현재 박종훈 단장에게 가장 부족했던 것은 아이러니하게도 소통이었다. 작년 11월 미야자키에서부터 반목해 왔던 두 사람이다. 그 때마다 박종훈 단장은 김성근 감독과의 소통 대신 원칙만을 들이대며 강경 대응만을 고집해 왔다.


  지난 5월 21일 2군 선수들의 야간훈련을 막아섰던 일 역시 박종훈 단장의 소통 부재를 단적으로 보여준 사례가 아닐까 싶다. 박종훈 단장은 운영팀장을 통해 자신의 지시사항을 감독에게 전달했다.


  사실상 김성근 감독을 무시한 처사다. 정말로 훈련이 불필요하다고 느껴졌다면, 단장이 직접 감독을 찾아가서 설득하는 것이 백 번 옳다. 기본적인 예의조차 갖추지 않은 일방적 통보와 지시에 그 어떤 감독이 격노하며 반기를 들지 않을 수 있을까.


  김성근 감독도 사건이 불거진 5월 21일에 무조건 2군 선수들의 야간훈련을 지시하지는 않았을 것이다. 기존 선수들이 잔부상에 시달리고 있었던데다, 당일 벤치 클리어링에 가담했던 정현석은 출장 정지가 예상됐던 상황이었다.


  분위기 전환을 위해 새로운 선수들이 필요했던 시점에 2군 선수들을 호출한 것이다. 김성근 감독의 입장에서는 시즌 초반 김원석 같은 재능을 발견하고자 했던 것 같다.


  하지만 2군 선수들이 하루 아침에 '신데렐라'가 되는 것은 아니다. 아무래도 기본기가 부족하기 때문에 훈련량이 많아야, 기존 1군 선수들과 발 맞춰 갈 수 있는 것이다. 김성근 감독은 2군 선수들에게 일종의 보충 혹은 선행 학습을 지시한 셈이다.


  或者(혹자)들은 "퓨처스리그 경기를 마친 선수들에게 야간훈련을 지시하는 것 자체가 잘못이 아닌가?" 라고 반문하기도 한다. 그러나 타격은 투구와는 다르게, 하면 할수록 좋아진다.


  특히 기본기가 떨어져 있는 선수들일수록 연습량이 많아지면 눈에 띄게 좋아지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수비도 마찬가지다. 물론 컨디션이 저하될 수 있다는 단점을 안고 있지만, 앞서 김성근 감독이 요청했던 선수들은 1군에 등록된다 하더라도 교체 출전 가능성조차 적은 선수들이다. 체력적으로 크게 문제될 것은 없었다.


  하지만 박종훈 단장의 생각은 달랐고, '보충수업'마저 제지하는 상황에 이르렀다. 구단의 성적을 위해 프런트가 모든 것을 지원해줘도 모자란데, 쉽게 납득이 가지 않는 처사였다.


  김성근 감독이 미래 선수들의 육성을 등한시 하고, 2군을 그저 선수 공급 창고로 바라보는 것은 아니냐는 박종훈 단장을 포함한 일부의 지적에도 동의하기 어렵다.


  육성의 완성은 1군 경기를 나서며 경험을 쌓는 것이다. 2군 경기에서 어느 투수가 10승 혹은 20승을 한다 해도 그것은 경험일 뿐, 육성의 완성이 아니다.


  단장과 감독이 서로 마찰을 빚을 수밖에 없었다 할지라도, 박종훈 단장은 김성근 감독을 향한 마지막 예우 정도는 갖췄어야 했다.


  사퇴 표명 당일 구단이 김성근 감독과 전화 한 통 하며 대화를 나눈 뒤 최종적으로 사의를 수용했던 행태는 정말 안타까운 장면이다. 불화가 있었지만 어쨌든 김성근 감독 역시 한화의 식구였다. 모든 이별에는 예의가 필요하지 않은가.


  구단 전체를 쥐락펴락 했던 카리스마형 지도자 김성근 감독이 떠나면서, 한화 이글스는 당분간 좋든 싫든 박종훈 단장이 절대 권력을 쥔 프런트 야구를 하게 될 공산이 크다.


  이런 모습을 보고 그 어느 누가 후임 감독으로 들어오고 싶어할 것인지 의문이다. 신임 감독도 분명 단장의 입김에서 자유로울 수 없을 텐데, 그 때마다 구단의 진정한 안주인을 놓고 갈등을 펼칠 것이 눈에 선하다.


  구단의 최고 어른들 싸움에 오히려 후배 야구인들인 선수들이 큰 피해를 보고 있는 것 같아서, 무척이나 안타까울 따름이다.  (끝)



박명환 칼럼니스트

profile
수민 등록일: 2017-05-28 23:07
다음 한화 감독으로 프랜차이즈 였던 선수중에 감독한다는
루머가 있던데? 쿠옹? 정민철? 개인적으로 쿠옹이 좋을거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알림] 레슬매니아닷넷 업데이트 내역 (18/05/31) WManiac 18-05-31 306
공지 [알림] warzone에 대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 20 file WManiac 17-10-20 2230
공지 [공지] 자유게시판 이용수칙! + 33 TripleH 06-04-30 6459
15267 [동영상] 전쟁영화 "덩케르크"의 공식 트레일러 (7/20 국내 개봉) [1] BuffaloBills 17-07-09 84
15266 초면에 반갑습니다. 녀석이라고 합니다 ㅎㅎ [2] 녀석 17-07-09 386
15265 'kt 위즈의 내야수 윤석민 영입'과 관련된 이야기를 좀 해보려고 하거든요? [3] BuffaloBills 17-07-08 179
15264 라면 짜왕 매운맛 이거 불닭볶음면 시리즈처럼 맵네요 [1] nwojung 17-07-08 170
15263 [기사] 더크 노비츠키, 스스로 연봉을 깎아서 댈러스 매버릭스와 2년 재계약 [2] BuffaloBills 17-07-07 145
15262 [사진] 엊그제 열린 새 앨범 발표회에 모습을 드러냈던 이효리... T_T [9] BuffaloBills 17-07-06 719
15261 [뮤비] 록시트-"Joyride" (1991년 발표) [1] BuffaloBills 17-07-05 81
15260 [기사] 신태용, 새 국가대표팀 감독으로 선임… '월드컵 본선까지 지휘' [3] BuffaloBills 17-07-04 155
15259 [캡쳐] 오늘 확정·발표된... 2017년 KBO리그 올스타전 '베스트 12' 명단 [3] BuffaloBills 17-07-03 192
15258 '두산 베어스의 4년 전 최규순 심판 매수(?) 의혹'이 일파만파로 퍼지는군요 [1] BuffaloBills 17-07-02 235
15257 [기사] 스테픈 커리, 총액 2.01억 달러에 5년 재계약 체결... 역대 최고 대우 BuffaloBills 17-07-01 105
15256 '천적' NC 다이노스한테 이런 完勝(완승)을 거두다니… 믿기질 않네요~. ^^ BuffaloBills 17-06-30 119
15255 [동영상] 영화 "혹성탈출 : 種(종)의 전쟁" 트레일러 (7/14 북미대륙 개봉) BuffaloBills 17-06-29 70
15254 [기사] 황재균, 메이저리그로 공식 승격… 내일 새벽 홈경기에 선발 출전! BuffaloBills 17-06-28 82
15253 갱생이 안되는 회원은 영구정지가 어떤지... [13] HBK  17-06-28 724
15252 [캡쳐] 2018년 KBO리그 신인 드래프트 1차 우선 지명자 리스트 [3] BuffaloBills 17-06-27 139
15251 인생상담을 원합니다 (댓글 요망) [8] nusoul100 17-06-26 387
15250 [번역] 애니메이션 '타이거 마스크 W' 성우진의 최종회 녹음 후 소감 코멘트 [4] 공국진 17-06-26 154
15249 '얼음 황제의 미국 복귀전'을 TV로 본 느낌을 짧게 쓰렵니다... (스포 있음) [1] BuffaloBills 17-06-26 279
15248 tvn 채널에서 하던 코빅이 좀 바뀌었습니다 [1] HallNash 17-06-25 436
15247 시비거는 거 얼탱이가 없네요 ㅋㅋㅋㅋㅋㅋ [5] l슈퍼베어l 17-06-25 621
15246 난 볼빨간사춘기 이름 볼 때 [2] nwojung 17-06-25 377
15245 [설문] 내일 개최되는 벨라토르 180의 주요 경기 결과를 예상해 봅시다! [2] BuffaloBills 17-06-24 162
15244 6월 21일 '파이어 프로레슬링 토크 라이브' 리포트 (요약 번역) 공국진 17-06-23 115
15243 [기사] 한화 이글스, 조인성·송신영·이종환 방출… '베테랑 대거 정리' [2] BuffaloBills 17-06-23 156
15242 프로레슬링 게임 'FIRE PRO WRESTLING WORLD' 정보가 공개 [2] 공국진 17-06-22 174
15241 오늘 아침 꿈에서 에디 게레로를 보았습니다 [11] 데몬터너 17-06-22 281
15240 [동영상] NIKE의 2002 FIFA 한·일 월드컵 광고 : "어둠의 토너먼트" BuffaloBills 17-06-22 72
15239 월요일에 귀국했습니다 [2] 하다온(ハ・... 17-06-21 135
15238 [기사/링크] 심은하가 '수면제(?) 과다 복용'으로 입원했다는군요! ㅜㅠ BuffaloBills 17-06-21 116
15237 내일 에지 나오는 영화 케이블에서 틀어주네요 [1] nwojung 17-06-20 203
15236 롯데 자이언츠 팬들은 요즘... 정말 박세웅 덕분에 숨을 쉽니다 ^^ [4] BuffaloBills 17-06-20 99
15235 [캡쳐] 로스앤젤레스 클리퍼스가 본격적으로 '새 구장 건립'에 나섰다네요~. BuffaloBills 17-06-19 82
15234 [뮤비] 엘비스 프레슬리-"A Little Less Conversation" (나이키 CM 음악) [1] BuffaloBills 17-06-18 53
15233 살다살다 나 원.. [6] 박상민 17-06-18 615
15232 [동영상] 공포영화 "다크 하우스 (Abattoir)" 트레일러 (6/22 국내 개봉) BuffaloBills 17-06-17 96
15231 [캡쳐] 흐이구, 돌아버리겠네... '4번타자 노경은'이 웬말입니까~. ㅜㅠ [7] BuffaloBills 17-06-16 189
15230 [설문] '플로이드 메이웨더 주니어 vs. 코너 맥그리거 복싱 경기'의 결과는? [6] BuffaloBills 17-06-15 192
15229 RevPro British J Cup 보러갑니다 ReyuK 17-06-15 74
15228 [기사/링크] 한화 이글스, 올 시즌은 '이상군 감독대행 체제'로 끝까지 간다 [1] BuffaloBills 17-06-14 70
15227 2016~2017 NBA 파이널... 결국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가 우승했네요~. [1] BuffaloBills 17-06-13 106
15226 [기사] 피츠버그 펭귄스, NHL 스탠리 컵 파이널 2連覇(연패) 달성 [1] BuffaloBills 17-06-12 60
15225 [동영상] 영화 "우리를 침범하는 것들"의 트레일러 (주연 : 마이클 패스벤더) BuffaloBills 17-06-11 60
15224 조금 전 귀국했습니다 공국진 17-06-10 118
15223 '역사상 최초의 NBA 플레이오프 16전 전승' 꿈은 결국 날아가고 말았군요 [3] BuffaloBills 17-06-10 135
15222 [캡쳐] 남이 올린 글 갖고 망언이니 망상이니 하며 비방하지 맙시다.. [26] file 윽찍 17-06-10 836
15221 정말 미칠 지경이로군요. 박세웅을 제외하면 몽땅 '초전박살'이니~. ㅜㅠ [7] BuffaloBills 17-06-09 249
15220 주관적으로 뽑은 2016년 최고의 영화 Top 20! [3] 언더키가커 17-06-08 205
15219 오늘 밤에 '아주아주 중요한 증언'이 미국 의회에서 진행될 예정이라네요... BuffaloBills 17-06-08 100
15218 [칼럼] 한화 이글스의 次期(차기) 감독을 둘러싼 몇 가지 이야기 BuffaloBills 17-06-07 1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