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ICK
MENU

open close

멀티미디어

경 기 결 과

사이트 운영진

관리자 [Buffalo Bills]
관리자 [WManiac]
스태프 [eks150]
스태프 [준피디]
스태프 [지에스티]
스태프 [LastOutLaw]
스태프 [gansu]

사이트 현황

전체회원 : 18122명
오늘가입회원 : 1명

전체문서 : 146617
오늘등록문서 : 24
전체댓글 : 577332
오늘등록댓글 : 44

 

  오늘 새벽 스포츠한국에 게재된 칼럼을 하나 소개할게요~. (댓글이 1천 개 넘게 달렸고, 온라인에서 논쟁이 계속되는 것 같기에... "이런 목소리도 있구나." 하는 마음으로 부담없이 읽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끝내 감독을 내친 박종훈 한화 이글스 단장의 전횡, 이대로 괜찮은가 ]


f3a80ded95da29697400237d761c113a.jpg


  한화 이글스의 김성근 감독이 끝내 시즌 도중 사령탑에서 물러났다. 지난 5월 23일 구단 측에 사의를 표명한 김성근 감독은, KIA 타이거즈와의 홈경기가 예정된 대전야구장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野神(야신)'으로 통했던 김성근 감독의 중도하차 소식은 엄청난 이슈를 낳았다. 수많은 매체들은 즉시 후속 취재에 열을 올렸고, 조금씩 김성근 감독의 사퇴 표명 배경이 밝혀지기 시작했다. 지금까지 알려진 바에 따르면, 김성근 감독이 사퇴를 결정한 가장 결정적인 원인은 '박종훈 단장과의 마찰'이었다.


  지난 5월 21일 삼성 라이온즈와의 홈경기가 끝난 뒤, 김성근 감독은 2군 소속인 좌타자 2명 김주현과 박준혁을 대전으로 불러 타격 훈련을 지시했다.


  하지만 훈련은 이뤄지지 않았다. 박종훈 단장은 운영팀장을 통해 훈련을 제지했다. 김성근 감독은 "이런 식이면 사퇴하겠다." 라며 격노했고, 그렇게 감독 자리에서 물러났다. 한화는 이틀 뒤 김성근 감독의 사의를 받아들였다.


  김성근 감독의 이른바 '사퇴 파문'의 전말을 접했을 때 가장 먼저 내 머릿속에 떠올랐던 것은, 박종훈 단장의 과거 감독 시절 모습이었다. 2010 시즌을 앞두고 LG 트윈스 감독으로 선임된 박종훈 한화 단장은, 당시엔 선수였던 나와 두 시즌을 함께 했다.


  특히 두 가지 일화가 떠오른다. 박종훈 단장은 지금도 그렇지만 과거에도 이른바 '강성'이었다. LG 트윈스 감독이던 시절, 그는 선수단에게 야간 훈련을 지시하는 일이 무척 잦았다. 어느 때는 부산 원정을 다녀왔음에도 오전 1~2시에 야간 훈련을 실시한 적도 있다. 그 역시 상당량의 훈련을 지시하던 감독이었다.


  LG 트윈스 감독으로서 마지막 시즌이었던 지난 2011년에는 2010 시즌 마무리 캠프를 포함해 무려 5개월 동안 전지훈련을 진행했다. 오전 7시에 기상해 오후 11시까지 훈련만 하는 것이 하루 일과였을 정도로 강도 높은 훈련이 쉼 없이 진행됐다. 혹사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었다.


  강도 높은 훈련을 일상적으로 지시했던 인물이 바로 박종훈 단장이었다. 자신의 직책이 감독에서 단장으로 바뀌었다고 이전의 자신은 생각하지 못한 채 그 동안 김성근 감독을 향해 "훈련량을 줄여라." 라고 지시했다는 것은 일종의 코미디에 가깝다.


  이지훈 신문기자가 쓴 베스트셀러 '魂(혼)·創(창)·通(통)'은 박종훈 단장의 애독서들 가운데 하나였다. 그는 LG 감독이던 시절 이 책을 선수들에게 나눠주며 책 제목을 선수단 슬로건으로 사용했다. '혼··통'의 의미는 간단하다. 영혼이 있는 플레이, 창조적인 사고, 누구에게나 열린 소통을 추구한다는 것이다.


  세 덕목들 가운데 가장 중요한 것은 역시 소통이다. 혼이 실린 플레이와 창조적인 사고도 소통이 이뤄지지 않으면 무용지물인 셈. 소통은 다른 두 덕목을 아우르는 근간이다.


  하지만 현재 박종훈 단장에게 가장 부족했던 것은 아이러니하게도 소통이었다. 작년 11월 미야자키에서부터 반목해 왔던 두 사람이다. 그 때마다 박종훈 단장은 김성근 감독과의 소통 대신 원칙만을 들이대며 강경 대응만을 고집해 왔다.


  지난 5월 21일 2군 선수들의 야간훈련을 막아섰던 일 역시 박종훈 단장의 소통 부재를 단적으로 보여준 사례가 아닐까 싶다. 박종훈 단장은 운영팀장을 통해 자신의 지시사항을 감독에게 전달했다.


  사실상 김성근 감독을 무시한 처사다. 정말로 훈련이 불필요하다고 느껴졌다면, 단장이 직접 감독을 찾아가서 설득하는 것이 백 번 옳다. 기본적인 예의조차 갖추지 않은 일방적 통보와 지시에 그 어떤 감독이 격노하며 반기를 들지 않을 수 있을까.


  김성근 감독도 사건이 불거진 5월 21일에 무조건 2군 선수들의 야간훈련을 지시하지는 않았을 것이다. 기존 선수들이 잔부상에 시달리고 있었던데다, 당일 벤치 클리어링에 가담했던 정현석은 출장 정지가 예상됐던 상황이었다.


  분위기 전환을 위해 새로운 선수들이 필요했던 시점에 2군 선수들을 호출한 것이다. 김성근 감독의 입장에서는 시즌 초반 김원석 같은 재능을 발견하고자 했던 것 같다.


  하지만 2군 선수들이 하루 아침에 '신데렐라'가 되는 것은 아니다. 아무래도 기본기가 부족하기 때문에 훈련량이 많아야, 기존 1군 선수들과 발 맞춰 갈 수 있는 것이다. 김성근 감독은 2군 선수들에게 일종의 보충 혹은 선행 학습을 지시한 셈이다.


  或者(혹자)들은 "퓨처스리그 경기를 마친 선수들에게 야간훈련을 지시하는 것 자체가 잘못이 아닌가?" 라고 반문하기도 한다. 그러나 타격은 투구와는 다르게, 하면 할수록 좋아진다.


  특히 기본기가 떨어져 있는 선수들일수록 연습량이 많아지면 눈에 띄게 좋아지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수비도 마찬가지다. 물론 컨디션이 저하될 수 있다는 단점을 안고 있지만, 앞서 김성근 감독이 요청했던 선수들은 1군에 등록된다 하더라도 교체 출전 가능성조차 적은 선수들이다. 체력적으로 크게 문제될 것은 없었다.


  하지만 박종훈 단장의 생각은 달랐고, '보충수업'마저 제지하는 상황에 이르렀다. 구단의 성적을 위해 프런트가 모든 것을 지원해줘도 모자란데, 쉽게 납득이 가지 않는 처사였다.


  김성근 감독이 미래 선수들의 육성을 등한시 하고, 2군을 그저 선수 공급 창고로 바라보는 것은 아니냐는 박종훈 단장을 포함한 일부의 지적에도 동의하기 어렵다.


  육성의 완성은 1군 경기를 나서며 경험을 쌓는 것이다. 2군 경기에서 어느 투수가 10승 혹은 20승을 한다 해도 그것은 경험일 뿐, 육성의 완성이 아니다.


  단장과 감독이 서로 마찰을 빚을 수밖에 없었다 할지라도, 박종훈 단장은 김성근 감독을 향한 마지막 예우 정도는 갖췄어야 했다.


  사퇴 표명 당일 구단이 김성근 감독과 전화 한 통 하며 대화를 나눈 뒤 최종적으로 사의를 수용했던 행태는 정말 안타까운 장면이다. 불화가 있었지만 어쨌든 김성근 감독 역시 한화의 식구였다. 모든 이별에는 예의가 필요하지 않은가.


  구단 전체를 쥐락펴락 했던 카리스마형 지도자 김성근 감독이 떠나면서, 한화 이글스는 당분간 좋든 싫든 박종훈 단장이 절대 권력을 쥔 프런트 야구를 하게 될 공산이 크다.


  이런 모습을 보고 그 어느 누가 후임 감독으로 들어오고 싶어할 것인지 의문이다. 신임 감독도 분명 단장의 입김에서 자유로울 수 없을 텐데, 그 때마다 구단의 진정한 안주인을 놓고 갈등을 펼칠 것이 눈에 선하다.


  구단의 최고 어른들 싸움에 오히려 후배 야구인들인 선수들이 큰 피해를 보고 있는 것 같아서, 무척이나 안타까울 따름이다.  (끝)



박명환 칼럼니스트

profile
수민 등록일: 2017-05-28 23:07
다음 한화 감독으로 프랜차이즈 였던 선수중에 감독한다는
루머가 있던데? 쿠옹? 정민철? 개인적으로 쿠옹이 좋을거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알림] 레슬매니아닷넷 업데이트 내역 (18/05/31) WManiac 18-05-31 1643
공지 [알림] warzone에 대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 22 file WManiac 17-10-20 2802
공지 [공지] 자유게시판 이용수칙! + 35 TripleH 06-04-30 6700
15832 [뮤비] 록시트-"The Look" (1989년 발표/빌보드 팝 싱글 차트 1위) BuffaloBills 18-08-05 66
15831 요 며칠 동안은 한낮보다 밤과 아침이 더 견디기 힘든 것 같습니다~. -_-; [1] BuffaloBills 18-08-04 102
15830 [칼럼] '폭염'에 멀쩡한 야구장 허무는 미국... 우리도 '돔구장 건설' 고려해야 [1] BuffaloBills 18-08-03 86
15829 [링크] 제 웹툰이 '베스트 도전'에 진출했습니다! [4] 나NOTZ츠 18-08-03 190
15828 [동영상] 애니메이션 영화 "몬스터 호텔 3"의 공식 트레일러 (8/8 국내 개봉) BuffaloBills 18-08-02 50
15827 질문 드립니다. 탈모와 관련된... [11] 수민 18-08-02 223
15826 (알림) 내일은 대구에서의 레퍼리 일로 글을 쓰지 못합니다 [6] 공국진 18-08-01 113
15825 [기사] '대전의 새 야구장 건립' 급물살... 그러면 부산의 새 야구장은? BuffaloBills 18-08-01 93
15824 레슬링과 무관한 거 하나만 질문드릴게요 [3] 데몬터너 18-08-01 201
15823 [캡쳐] 모레까지가 '올해 무더위의 가장 큰 고비'라니-, 함께 잘 참아봅시다~. [4] BuffaloBills 18-07-31 149
15822 CBS 스포츠에 최근 게재됐던... 2018 NFL 정규시즌 및 플레이오프 예상 [2] BuffaloBills 18-07-30 63
15821 [동영상] 뮤지컬 영화 "맘마미아! 2"의 공식 트레일러 (8/8 국내 개봉) [1] BuffaloBills 18-07-29 60
15820 서울에 소나기가 쏟아지니-, 기온이 35도에서 26도로 뚝 떨어지는군요... ^^ [3] BuffaloBills 18-07-28 173
15819 [기사] 토론토 블루제이스, 오승환을 콜로라도 록키스로 전격 트레이드해 BuffaloBills 18-07-27 50
15818 [링크] 프로레슬링 웹툰 제5화 올렸습니다! [2] 나NOTZ츠 18-07-27 147
15817 [칼럼] '새 구장 프로젝트'에 돌입한 탬파베이 레이스, 그리고 사직·대전·잠실 BuffaloBills 18-07-26 66
15816 '한화 이글스의 새로운 투수' 데이비드 헤일... 출발이 깔끔하더라구요~. file BuffaloBills 18-07-25 55
15815 [동영상/스포] 지금 다시 보면 더욱 와닿는 '메탈 기어 솔리드 2'의 무전 대화 [2] 공국진 18-07-24 88
15814 [기사] 더크 노비츠키, NBA 역사상 최초로 21년 연속 한 팀에서만 뛴다 BuffaloBills 18-07-24 50
15813 지난 주말에 너무 더워서 그랬는지, 오늘은 좀 낫다는 생각마저 드는군요~. [2] BuffaloBills 18-07-23 80
15812 USA 투데이에 최근 게재됐던... 2018 NFL 정규시즌 및 플레이오프 예상 [3] BuffaloBills 18-07-22 52
15811 [동영상] 영화 "미션 임파서블:폴아웃"의 공식 트레일러 (7/25 국내 개봉) BuffaloBills 18-07-21 48
15810 PS4용 '파이어 프로레슬링 월드'에 추후 발매될 DLC들이 발표되었네요 [2] 공국진 18-07-20 146
15809 [링크] 프로레슬링 웹툰 제4화 올렸습니다 [5] file 나NOTZ츠 18-07-20 118
15808 LG 트윈스가 '넥센 히어로즈의 밥'이었던 시절이 엊그제 같은데 말이죠~. [3] BuffaloBills 18-07-19 108
15807 [기사] 대전야구장 신축 본격화... 대전광역시 추경예산안에 용역비 편성 [1] BuffaloBills 18-07-18 167
15806 [동영상] 영화 "호텔 아르테미스" 공식 트레일러 (출연 : 데이브 바티스타 外) [1] BuffaloBills 18-07-17 102
15805 오래 전 다단계 하던 지인에게 메세지를 남겼는데요... [10] 야만인 18-07-17 388
15804 2014년에는 찍을 때마다 틀렸지만... 이번 월드컵에선 정확하게 맞췄습니다! [3] BuffaloBills 18-07-16 112
15803 (시즌 후반기를 앞두고) 2018년 KBO리그 최종 순위를 예상해 볼게요~. ^^ [3] BuffaloBills 18-07-15 110
15802 [기사] 한화 이글스, 제이슨 휠러를 방출하고 데이비드 헤일을 영입하다 BuffaloBills 18-07-14 66
15801 사랑보다 깊은 송택정 18-07-13 101
15800 [동영상] 영화 "서버비콘 (Suburbicon)"의 공식 트레일러 (7/12 국내 개봉) BuffaloBills 18-07-13 55
15799 [링크] 프로레슬링 웹툰 제3화 올렸습니다! [3] file 나NOTZ츠 18-07-13 190
15798 [설문] 프랑스와 크로아티아 중에서, 과연 어느 나라가 우승을 차지할까요? [7] BuffaloBills 18-07-13 86
15797 [그림] 어제 공개됐던... 'MLB 탬파베이 레이스의 새로운 구장' 조감도 [3] BuffaloBills 18-07-12 129
15796 [동영상] 공포영화 "킬링 디어"의 공식 트레일러 (7/12 국내 개봉) BuffaloBills 18-07-11 69
15795 [설문] 2018 러시아 월드컵 4강 대진이 결정됐는데... 우승은 어느 나라가? [13] BuffaloBills 18-07-10 147
15794 [캡쳐] 이런... 최훈의 프로야구 분석 웹툰이 일시(?) 휴재된다는군요~. -_-; BuffaloBills 18-07-09 134
15793 ufc 226에서 코미어가 승리했더라구요 [1] 송택정 18-07-08 124
15792 [동영상] 액션영화 "스카이스크래퍼"의 공식 트레일러 (주연 : 드웨인 존슨) [1] BuffaloBills 18-07-08 48
15791 [기사]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세리에-A 명문 유벤투스로의 이적 마무리 단계 [3] BuffaloBills 18-07-07 90
15790 조금 전, 회사에서 중징계가 내려졌어요... 그저 당황스럽고 답답할 따름... [13] BuffaloBills 18-07-06 457
15789 [링크] 프로레슬링 웹툰 제2화 올렸습니다 [2] 나NOTZ츠 18-07-06 142
15788 [노래] 프랭크 시나트라-"Love And Marriage" (유명한 시트콤의 주제가) BuffaloBills 18-07-05 82
15787 XFL 리그를 출범하고 나서 [4] 데몬터너 18-07-05 285
15786 [캡쳐] 엊그제 확정·발표된... 2018년 KBO리그 올스타전 '베스트 12' 명단 [1] BuffaloBills 18-07-04 78
15785 [동영상] 영화 "앤트맨과 와스프"의 공식 트레일러 (7/4 국내 개봉) BuffaloBills 18-07-03 44
15784 [웹툰] 오늘 인터넷에 실린, 최훈의 프로야구 분석 : "캐리커쳐를 해보기로..." [1] BuffaloBills 18-07-02 159
15783 [사진] 마침내 넥센 히어로즈 유니폼을 입은... 에릭 해커의 모습 ^^ [2] file BuffaloBills 18-07-01 1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