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ICK
MENU

open close

멀티미디어

경 기 결 과

사이트 운영진

관리자 [Buffalo Bills]
관리자 [WManiac]
스태프 [eks150]
스태프 [준피디]
스태프 [지에스티]
스태프 [LastOutLaw]
스태프 [gansu]

사이트 현황

전체회원 : 16881명
오늘가입회원 : 4명

전체문서 : 139107
오늘등록문서 : 9
전체댓글 : 554975
오늘등록댓글 : 38

 

  오늘 새벽 스포츠한국에 게재된 칼럼을 하나 소개할게요~. (댓글이 1천 개 넘게 달렸고, 온라인에서 논쟁이 계속되는 것 같기에... "이런 목소리도 있구나." 하는 마음으로 부담없이 읽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끝내 감독을 내친 박종훈 한화 이글스 단장의 전횡, 이대로 괜찮은가 ]


f3a80ded95da29697400237d761c113a.jpg


  한화 이글스의 김성근 감독이 끝내 시즌 도중 사령탑에서 물러났다. 지난 5월 23일 구단 측에 사의를 표명한 김성근 감독은, KIA 타이거즈와의 홈경기가 예정된 대전야구장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野神(야신)'으로 통했던 김성근 감독의 중도하차 소식은 엄청난 이슈를 낳았다. 수많은 매체들은 즉시 후속 취재에 열을 올렸고, 조금씩 김성근 감독의 사퇴 표명 배경이 밝혀지기 시작했다. 지금까지 알려진 바에 따르면, 김성근 감독이 사퇴를 결정한 가장 결정적인 원인은 '박종훈 단장과의 마찰'이었다.


  지난 5월 21일 삼성 라이온즈와의 홈경기가 끝난 뒤, 김성근 감독은 2군 소속인 좌타자 2명 김주현과 박준혁을 대전으로 불러 타격 훈련을 지시했다.


  하지만 훈련은 이뤄지지 않았다. 박종훈 단장은 운영팀장을 통해 훈련을 제지했다. 김성근 감독은 "이런 식이면 사퇴하겠다." 라며 격노했고, 그렇게 감독 자리에서 물러났다. 한화는 이틀 뒤 김성근 감독의 사의를 받아들였다.


  김성근 감독의 이른바 '사퇴 파문'의 전말을 접했을 때 가장 먼저 내 머릿속에 떠올랐던 것은, 박종훈 단장의 과거 감독 시절 모습이었다. 2010 시즌을 앞두고 LG 트윈스 감독으로 선임된 박종훈 한화 단장은, 당시엔 선수였던 나와 두 시즌을 함께 했다.


  특히 두 가지 일화가 떠오른다. 박종훈 단장은 지금도 그렇지만 과거에도 이른바 '강성'이었다. LG 트윈스 감독이던 시절, 그는 선수단에게 야간 훈련을 지시하는 일이 무척 잦았다. 어느 때는 부산 원정을 다녀왔음에도 오전 1~2시에 야간 훈련을 실시한 적도 있다. 그 역시 상당량의 훈련을 지시하던 감독이었다.


  LG 트윈스 감독으로서 마지막 시즌이었던 지난 2011년에는 2010 시즌 마무리 캠프를 포함해 무려 5개월 동안 전지훈련을 진행했다. 오전 7시에 기상해 오후 11시까지 훈련만 하는 것이 하루 일과였을 정도로 강도 높은 훈련이 쉼 없이 진행됐다. 혹사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었다.


  강도 높은 훈련을 일상적으로 지시했던 인물이 바로 박종훈 단장이었다. 자신의 직책이 감독에서 단장으로 바뀌었다고 이전의 자신은 생각하지 못한 채 그 동안 김성근 감독을 향해 "훈련량을 줄여라." 라고 지시했다는 것은 일종의 코미디에 가깝다.


  이지훈 신문기자가 쓴 베스트셀러 '魂(혼)·創(창)·通(통)'은 박종훈 단장의 애독서들 가운데 하나였다. 그는 LG 감독이던 시절 이 책을 선수들에게 나눠주며 책 제목을 선수단 슬로건으로 사용했다. '혼··통'의 의미는 간단하다. 영혼이 있는 플레이, 창조적인 사고, 누구에게나 열린 소통을 추구한다는 것이다.


  세 덕목들 가운데 가장 중요한 것은 역시 소통이다. 혼이 실린 플레이와 창조적인 사고도 소통이 이뤄지지 않으면 무용지물인 셈. 소통은 다른 두 덕목을 아우르는 근간이다.


  하지만 현재 박종훈 단장에게 가장 부족했던 것은 아이러니하게도 소통이었다. 작년 11월 미야자키에서부터 반목해 왔던 두 사람이다. 그 때마다 박종훈 단장은 김성근 감독과의 소통 대신 원칙만을 들이대며 강경 대응만을 고집해 왔다.


  지난 5월 21일 2군 선수들의 야간훈련을 막아섰던 일 역시 박종훈 단장의 소통 부재를 단적으로 보여준 사례가 아닐까 싶다. 박종훈 단장은 운영팀장을 통해 자신의 지시사항을 감독에게 전달했다.


  사실상 김성근 감독을 무시한 처사다. 정말로 훈련이 불필요하다고 느껴졌다면, 단장이 직접 감독을 찾아가서 설득하는 것이 백 번 옳다. 기본적인 예의조차 갖추지 않은 일방적 통보와 지시에 그 어떤 감독이 격노하며 반기를 들지 않을 수 있을까.


  김성근 감독도 사건이 불거진 5월 21일에 무조건 2군 선수들의 야간훈련을 지시하지는 않았을 것이다. 기존 선수들이 잔부상에 시달리고 있었던데다, 당일 벤치 클리어링에 가담했던 정현석은 출장 정지가 예상됐던 상황이었다.


  분위기 전환을 위해 새로운 선수들이 필요했던 시점에 2군 선수들을 호출한 것이다. 김성근 감독의 입장에서는 시즌 초반 김원석 같은 재능을 발견하고자 했던 것 같다.


  하지만 2군 선수들이 하루 아침에 '신데렐라'가 되는 것은 아니다. 아무래도 기본기가 부족하기 때문에 훈련량이 많아야, 기존 1군 선수들과 발 맞춰 갈 수 있는 것이다. 김성근 감독은 2군 선수들에게 일종의 보충 혹은 선행 학습을 지시한 셈이다.


  或者(혹자)들은 "퓨처스리그 경기를 마친 선수들에게 야간훈련을 지시하는 것 자체가 잘못이 아닌가?" 라고 반문하기도 한다. 그러나 타격은 투구와는 다르게, 하면 할수록 좋아진다.


  특히 기본기가 떨어져 있는 선수들일수록 연습량이 많아지면 눈에 띄게 좋아지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수비도 마찬가지다. 물론 컨디션이 저하될 수 있다는 단점을 안고 있지만, 앞서 김성근 감독이 요청했던 선수들은 1군에 등록된다 하더라도 교체 출전 가능성조차 적은 선수들이다. 체력적으로 크게 문제될 것은 없었다.


  하지만 박종훈 단장의 생각은 달랐고, '보충수업'마저 제지하는 상황에 이르렀다. 구단의 성적을 위해 프런트가 모든 것을 지원해줘도 모자란데, 쉽게 납득이 가지 않는 처사였다.


  김성근 감독이 미래 선수들의 육성을 등한시 하고, 2군을 그저 선수 공급 창고로 바라보는 것은 아니냐는 박종훈 단장을 포함한 일부의 지적에도 동의하기 어렵다.


  육성의 완성은 1군 경기를 나서며 경험을 쌓는 것이다. 2군 경기에서 어느 투수가 10승 혹은 20승을 한다 해도 그것은 경험일 뿐, 육성의 완성이 아니다.


  단장과 감독이 서로 마찰을 빚을 수밖에 없었다 할지라도, 박종훈 단장은 김성근 감독을 향한 마지막 예우 정도는 갖췄어야 했다.


  사퇴 표명 당일 구단이 김성근 감독과 전화 한 통 하며 대화를 나눈 뒤 최종적으로 사의를 수용했던 행태는 정말 안타까운 장면이다. 불화가 있었지만 어쨌든 김성근 감독 역시 한화의 식구였다. 모든 이별에는 예의가 필요하지 않은가.


  구단 전체를 쥐락펴락 했던 카리스마형 지도자 김성근 감독이 떠나면서, 한화 이글스는 당분간 좋든 싫든 박종훈 단장이 절대 권력을 쥔 프런트 야구를 하게 될 공산이 크다.


  이런 모습을 보고 그 어느 누가 후임 감독으로 들어오고 싶어할 것인지 의문이다. 신임 감독도 분명 단장의 입김에서 자유로울 수 없을 텐데, 그 때마다 구단의 진정한 안주인을 놓고 갈등을 펼칠 것이 눈에 선하다.


  구단의 최고 어른들 싸움에 오히려 후배 야구인들인 선수들이 큰 피해를 보고 있는 것 같아서, 무척이나 안타까울 따름이다.  (끝)



박명환 칼럼니스트

profile
수민 등록일: 2017-05-28 23:07
다음 한화 감독으로 프랜차이즈 였던 선수중에 감독한다는
루머가 있던데? 쿠옹? 정민철? 개인적으로 쿠옹이 좋을거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알림] 레슬매니아닷넷 업데이트 내역 (18/05/31) WManiac 18-05-31 581
공지 [알림] warzone에 대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 20 file WManiac 17-10-20 2286
공지 [공지] 자유게시판 이용수칙! + 34 TripleH 06-04-30 6465
15370 [웹툰] 오늘 네이버에 실린, 최훈의 지난 주 프로야구 분석 : "진격의 거인" BuffaloBills 17-09-04 202
15369 [사진] 서울 우이 경전철 [5] file delete! 17-09-03 436
15368 [기사] 한국인 풋볼 키커 구영회, 꿈의 NFL 데뷔 실현… 53인 로스터에 뽑혀 [1] BuffaloBills 17-09-03 154
15367 [동영상] 파이어 프로레슬링 월드 좌담회에서 실제 선수끼리 대전 영상들 공국진 17-09-03 103
15366 오늘부터 드디어 서울에도 경전철이 다니게 됐습니다~. 타보신 분 계세요? [3] BuffaloBills 17-09-02 174
15365 [동영상] 파이어 프로레슬링 월드 기술 살펴보기 (17) 공국진 17-09-02 60
15364 [기사] 황재균, 확장 엔트리 앞두고 지명할당... 40인 로스터에서 제외돼 [1] BuffaloBills 17-09-01 77
15363 [동영상] 파이어 프로레슬링 월드 기술 살펴보기 (16) [2] 공국진 17-09-01 57
15362 요즘 계란... [12] 오롱이 17-08-31 474
15361 유튜브가 오늘 업그레이드(?)를 했던데, 제가 컴맹이라 그런지 모르겠으나... [6] BuffaloBills 17-08-31 390
15360 8/5 아는 형님에 나온 [4] water4 17-08-31 486
15359 [동영상] 영화 "아토믹 블론드" 공식 트레일러 (8/30 국내 개봉) file BuffaloBills 17-08-30 73
15358 제가 wwe2k 구입할려고 하는데 정보 부탁드려요 [4] 수민 17-08-30 252
15357 흠, 설마 하니... NBA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가 연고지를 옮기진 않겠죠? [3] BuffaloBills 17-08-29 152
15356 [웹툰] 오늘 네이버에 실린, 최훈의 지난 주 프로야구 분석 : "패셔니스타" file BuffaloBills 17-08-28 183
15355 어른에게 추천하고 싶은 최근 애니 4편 [6] 공국진 17-08-27 375
15354 NFL 버팔로 빌스가 또다시 '심각한 위기'에 처하고 말았습니다... T_T [1] BuffaloBills 17-08-27 109
15353 [동영상] 파이어 프로레슬링 월드 기술 살펴보기 (15) 공국진 17-08-27 70
15352 코너 맥그리거 vs 플로이드 메이웨더... [3] 오롱이 17-08-27 340
15351 [스포] '혹시나 했더니 역시나'? 아니면 '설마가 사람 잡는다'? 결과는... [5] BuffaloBills 17-08-27 408
15350 조금 있으면 메이웨더와 맥그리거의 시합이 시작되는군요 [1] 김버거 17-08-27 193
15349 [동영상] 파이어 프로레슬링 월드 기술 살펴보기 (14) 공국진 17-08-26 21
15348 [뮤비] 비지스-"Night Fever" (1977년 / 영화 "토요일 밤의 열기" 주제가) BuffaloBills 17-08-26 31
15347 파이어 프로레슬링 월드 미션모드 100% 클리어했습니다 [4] 공국진 17-08-25 194
15346 우연히 마블 기사 보고 느낀 건데 (잡담) [10] 수민 17-08-25 334
15345 저만 그런 건지 모르겠는데, 언젠가부터 천둥번개 치면... [2] aas 17-08-24 332
15344 [동영상] SF영화 "발레리안:천 개 행성의 도시" 트레일러 (8/30 국내 개봉) BuffaloBills 17-08-24 52
15343 요즘 날씨가 뒤죽박죽이군요 [2] eks150 17-08-24 130
15342 보스턴 셀틱스와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가 '깜짝 트레이드'를 단행했습니다! [4] BuffaloBills 17-08-23 66
15341 존 존스가 금지약물 양성 판정 나왔다는데 [2] 쥬엔류 17-08-23 243
15340 [기사] 강원FC, 평창을 떠난다... 새 홈구장으로 춘천종합운동장 확정 [4] BuffaloBills 17-08-22 168
15339 맥도날드 초콜렛 파이 실망 (초코파이 아니고 그거랑 다름) [4] water4 17-08-21 378
15338 흠, 이렇게 조용하고 썰렁할 거라곤 전혀 상상도 하지 못했는데 말입니다... [7] BuffaloBills 17-08-21 728
15337 [동영상] 파이어 프로레슬링 월드 기술 살펴보기 (13) [2] 공국진 17-08-20 98
15336 이번 파프월 패치가 괜찮네요 17-08-20 187
15335 [뮤비] 스타쉽-"Nothing's Gonna Stop Us Now" (1987년) BuffaloBills 17-08-20 39
15334 아까 드웨인 존슨이 광고에 나오더라구요 [4] water4 17-08-20 297
15333 LA 다저스가 ('월드시리즈 우승'을 위해) 계속 선수들을 끌어모으는군요... [2] BuffaloBills 17-08-19 150
15332 [기사] 소송에 지고, 매각설 나돌고… '사면초가' 넥센 히어로즈 BuffaloBills 17-08-18 235
15331 '그 사람'이 세상을 떠난지도 벌써 40년이 됐더군요. 참 세월 빨라요~. [3] BuffaloBills 17-08-17 189
15330 [음악] 반젤리스-"Chariots Of Fire" (영화 "불의 전차" 주제곡) BuffaloBills 17-08-16 34
15329 [동영상] 파이어 프로레슬링 월드 기술 살펴보기 (12) 공국진 17-08-15 43
15328 폰으로 하면 시스템 오류가 있어 보이는데요 [1] 쥬엔류 17-08-15 84
15327 LA 차저스가 '새로운 연고지'에서 자리를 잡으려면… 시간이 꽤 걸릴 듯~. [3] BuffaloBills 17-08-14 120
15326 [뮤비] 아바 (ABBA)-"Money, Money, Money" (1976년) BuffaloBills 17-08-13 40
15325 [번역] 2ch 토론 '1995년에 발매된 슈퍼 패미컴 소프트들이 엄청나아아아' [9] 공국진 17-08-12 168
15324 버팔로 빌스가 또다시 '리빌딩 모드'로 들어갈 줄은… 정말 몰랐습니다~. T_T [1] BuffaloBills 17-08-12 170
15323 [동영상] 공포영화 "장산범" 예고편 (8/17 개봉 예정) BuffaloBills 17-08-11 72
15322 '서울역에서 청주공항까지 수도권 전철 연장'이 드디어 확정됐다더군요... [6] BuffaloBills 17-08-10 350
15321 ESPN이 며칠 전에 예측했던... NBA 팀들의 2017~2018 정규 시즌 성적 [2] BuffaloBills 17-08-09 1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