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ICK
MENU

open close

멀티미디어

경 기 결 과

사이트 운영진

관리자 [Buffalo Bills]
관리자 [WManiac]
스태프 [eks150]
스태프 [준피디]
스태프 [지에스티]
스태프 [LastOutLaw]
스태프 [gansu]

사이트 현황

전체회원 : 17329명
오늘가입회원 : 8명

전체문서 : 140727
오늘등록문서 : 6
전체댓글 : 559707
오늘등록댓글 : 55

 

  오늘 새벽 스포츠한국에 게재된 칼럼을 하나 소개할게요~. (댓글이 1천 개 넘게 달렸고, 온라인에서 논쟁이 계속되는 것 같기에... "이런 목소리도 있구나." 하는 마음으로 부담없이 읽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끝내 감독을 내친 박종훈 한화 이글스 단장의 전횡, 이대로 괜찮은가 ]


f3a80ded95da29697400237d761c113a.jpg


  한화 이글스의 김성근 감독이 끝내 시즌 도중 사령탑에서 물러났다. 지난 5월 23일 구단 측에 사의를 표명한 김성근 감독은, KIA 타이거즈와의 홈경기가 예정된 대전야구장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野神(야신)'으로 통했던 김성근 감독의 중도하차 소식은 엄청난 이슈를 낳았다. 수많은 매체들은 즉시 후속 취재에 열을 올렸고, 조금씩 김성근 감독의 사퇴 표명 배경이 밝혀지기 시작했다. 지금까지 알려진 바에 따르면, 김성근 감독이 사퇴를 결정한 가장 결정적인 원인은 '박종훈 단장과의 마찰'이었다.


  지난 5월 21일 삼성 라이온즈와의 홈경기가 끝난 뒤, 김성근 감독은 2군 소속인 좌타자 2명 김주현과 박준혁을 대전으로 불러 타격 훈련을 지시했다.


  하지만 훈련은 이뤄지지 않았다. 박종훈 단장은 운영팀장을 통해 훈련을 제지했다. 김성근 감독은 "이런 식이면 사퇴하겠다." 라며 격노했고, 그렇게 감독 자리에서 물러났다. 한화는 이틀 뒤 김성근 감독의 사의를 받아들였다.


  김성근 감독의 이른바 '사퇴 파문'의 전말을 접했을 때 가장 먼저 내 머릿속에 떠올랐던 것은, 박종훈 단장의 과거 감독 시절 모습이었다. 2010 시즌을 앞두고 LG 트윈스 감독으로 선임된 박종훈 한화 단장은, 당시엔 선수였던 나와 두 시즌을 함께 했다.


  특히 두 가지 일화가 떠오른다. 박종훈 단장은 지금도 그렇지만 과거에도 이른바 '강성'이었다. LG 트윈스 감독이던 시절, 그는 선수단에게 야간 훈련을 지시하는 일이 무척 잦았다. 어느 때는 부산 원정을 다녀왔음에도 오전 1~2시에 야간 훈련을 실시한 적도 있다. 그 역시 상당량의 훈련을 지시하던 감독이었다.


  LG 트윈스 감독으로서 마지막 시즌이었던 지난 2011년에는 2010 시즌 마무리 캠프를 포함해 무려 5개월 동안 전지훈련을 진행했다. 오전 7시에 기상해 오후 11시까지 훈련만 하는 것이 하루 일과였을 정도로 강도 높은 훈련이 쉼 없이 진행됐다. 혹사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었다.


  강도 높은 훈련을 일상적으로 지시했던 인물이 바로 박종훈 단장이었다. 자신의 직책이 감독에서 단장으로 바뀌었다고 이전의 자신은 생각하지 못한 채 그 동안 김성근 감독을 향해 "훈련량을 줄여라." 라고 지시했다는 것은 일종의 코미디에 가깝다.


  이지훈 신문기자가 쓴 베스트셀러 '魂(혼)·創(창)·通(통)'은 박종훈 단장의 애독서들 가운데 하나였다. 그는 LG 감독이던 시절 이 책을 선수들에게 나눠주며 책 제목을 선수단 슬로건으로 사용했다. '혼··통'의 의미는 간단하다. 영혼이 있는 플레이, 창조적인 사고, 누구에게나 열린 소통을 추구한다는 것이다.


  세 덕목들 가운데 가장 중요한 것은 역시 소통이다. 혼이 실린 플레이와 창조적인 사고도 소통이 이뤄지지 않으면 무용지물인 셈. 소통은 다른 두 덕목을 아우르는 근간이다.


  하지만 현재 박종훈 단장에게 가장 부족했던 것은 아이러니하게도 소통이었다. 작년 11월 미야자키에서부터 반목해 왔던 두 사람이다. 그 때마다 박종훈 단장은 김성근 감독과의 소통 대신 원칙만을 들이대며 강경 대응만을 고집해 왔다.


  지난 5월 21일 2군 선수들의 야간훈련을 막아섰던 일 역시 박종훈 단장의 소통 부재를 단적으로 보여준 사례가 아닐까 싶다. 박종훈 단장은 운영팀장을 통해 자신의 지시사항을 감독에게 전달했다.


  사실상 김성근 감독을 무시한 처사다. 정말로 훈련이 불필요하다고 느껴졌다면, 단장이 직접 감독을 찾아가서 설득하는 것이 백 번 옳다. 기본적인 예의조차 갖추지 않은 일방적 통보와 지시에 그 어떤 감독이 격노하며 반기를 들지 않을 수 있을까.


  김성근 감독도 사건이 불거진 5월 21일에 무조건 2군 선수들의 야간훈련을 지시하지는 않았을 것이다. 기존 선수들이 잔부상에 시달리고 있었던데다, 당일 벤치 클리어링에 가담했던 정현석은 출장 정지가 예상됐던 상황이었다.


  분위기 전환을 위해 새로운 선수들이 필요했던 시점에 2군 선수들을 호출한 것이다. 김성근 감독의 입장에서는 시즌 초반 김원석 같은 재능을 발견하고자 했던 것 같다.


  하지만 2군 선수들이 하루 아침에 '신데렐라'가 되는 것은 아니다. 아무래도 기본기가 부족하기 때문에 훈련량이 많아야, 기존 1군 선수들과 발 맞춰 갈 수 있는 것이다. 김성근 감독은 2군 선수들에게 일종의 보충 혹은 선행 학습을 지시한 셈이다.


  或者(혹자)들은 "퓨처스리그 경기를 마친 선수들에게 야간훈련을 지시하는 것 자체가 잘못이 아닌가?" 라고 반문하기도 한다. 그러나 타격은 투구와는 다르게, 하면 할수록 좋아진다.


  특히 기본기가 떨어져 있는 선수들일수록 연습량이 많아지면 눈에 띄게 좋아지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수비도 마찬가지다. 물론 컨디션이 저하될 수 있다는 단점을 안고 있지만, 앞서 김성근 감독이 요청했던 선수들은 1군에 등록된다 하더라도 교체 출전 가능성조차 적은 선수들이다. 체력적으로 크게 문제될 것은 없었다.


  하지만 박종훈 단장의 생각은 달랐고, '보충수업'마저 제지하는 상황에 이르렀다. 구단의 성적을 위해 프런트가 모든 것을 지원해줘도 모자란데, 쉽게 납득이 가지 않는 처사였다.


  김성근 감독이 미래 선수들의 육성을 등한시 하고, 2군을 그저 선수 공급 창고로 바라보는 것은 아니냐는 박종훈 단장을 포함한 일부의 지적에도 동의하기 어렵다.


  육성의 완성은 1군 경기를 나서며 경험을 쌓는 것이다. 2군 경기에서 어느 투수가 10승 혹은 20승을 한다 해도 그것은 경험일 뿐, 육성의 완성이 아니다.


  단장과 감독이 서로 마찰을 빚을 수밖에 없었다 할지라도, 박종훈 단장은 김성근 감독을 향한 마지막 예우 정도는 갖췄어야 했다.


  사퇴 표명 당일 구단이 김성근 감독과 전화 한 통 하며 대화를 나눈 뒤 최종적으로 사의를 수용했던 행태는 정말 안타까운 장면이다. 불화가 있었지만 어쨌든 김성근 감독 역시 한화의 식구였다. 모든 이별에는 예의가 필요하지 않은가.


  구단 전체를 쥐락펴락 했던 카리스마형 지도자 김성근 감독이 떠나면서, 한화 이글스는 당분간 좋든 싫든 박종훈 단장이 절대 권력을 쥔 프런트 야구를 하게 될 공산이 크다.


  이런 모습을 보고 그 어느 누가 후임 감독으로 들어오고 싶어할 것인지 의문이다. 신임 감독도 분명 단장의 입김에서 자유로울 수 없을 텐데, 그 때마다 구단의 진정한 안주인을 놓고 갈등을 펼칠 것이 눈에 선하다.


  구단의 최고 어른들 싸움에 오히려 후배 야구인들인 선수들이 큰 피해를 보고 있는 것 같아서, 무척이나 안타까울 따름이다.  (끝)



박명환 칼럼니스트

profile
수민 등록일: 2017-05-28 23:07
다음 한화 감독으로 프랜차이즈 였던 선수중에 감독한다는
루머가 있던데? 쿠옹? 정민철? 개인적으로 쿠옹이 좋을거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알림] 레슬매니아닷넷 업데이트 내역 (18/05/31) WManiac 18-05-31 906
공지 [알림] warzone에 대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 21 file WManiac 17-10-20 2457
공지 [공지] 자유게시판 이용수칙! + 34 TripleH 06-04-30 6499
15487 [기사] 영종대교와 인천대교에 이어, 제3연륙교 짓는다... 2025년 개통 BuffaloBills 17-11-24 118
15486 [사진+동영상] 'WWE 레슬매니아 XXVII의 개최지' 조지아 돔의 폭파 해체... [2] BuffaloBills 17-11-23 317
15485 [캡쳐] 오늘 낮에 진행된, '2017년 KBO리그 2차 드래프트'의 결과입니다~, BuffaloBills 17-11-22 130
15484 [기사] 메이저리그, 2018년 시즌부터 '투구 20초 룰'의 도입을 강행할 듯 [1] BuffaloBills 17-11-21 110
15483 '프로야구 FA 외야수 빅 3의 행보'는… 이 아니라… 빅 포수의 행보가… ㅠㅠ [12] ChoB 17-11-21 233
15482 [동영상] 스릴러 영화 "키드냅 (Kidnap)" 공식 트레일러 (11/22 국내 개봉) BuffaloBills 17-11-20 69
15481 '프로야구 FA 외야수 빅 3의 행보'는... 과연 어떻게 될지 참 궁금하군요 [2] BuffaloBills 17-11-19 170
15480 [기사] 한 목사의 망언 : "종교계에 세금을 매기니까 포항에서 지진이 났다" [4] BuffaloBills 17-11-18 321
15479 그로테스크한 꿈을 꾸었습니다; [8] 공국진 17-11-18 259
15478 [동영상] 영화 "The Shape Of Water" 공식 트레일러 (12/8 북미대륙 개봉) [1] BuffaloBills 17-11-17 60
15477 [그림] 2018 러시아 월드컵 본선 진출 32개국 리스트 및 시드 배정 현황 [1] file BuffaloBills 17-11-16 236
15476 얼마나 심각하다고 봤으면, 내일 치르기로 예정된 수능까지 연기했을까요... [3] BuffaloBills 17-11-15 439
15475 [캡쳐] 특촬물 '가면라이더 아마존'에서의 위험한 스턴트 [4] 공국진 17-11-15 461
15474 [기사/링크] 이탈리아, 1958년 이후 처음으로 FIFA 월드컵 본선 진출 실패 [2] BuffaloBills 17-11-14 93
15473 이번 여행의 전리품입니다 [2] 공국진 17-11-13 283
15472 [동영상] 애니메이션 영화 "러빙 빈센트" 공식 트레일러 (11/9 국내 개봉) file BuffaloBills 17-11-13 50
15471 지금 귀국했습니다 [5] 공국진 17-11-13 203
15470 [기사/링크] kt 위즈, 총액 88억 원에 황재균 영입... FA 시장에서는 철수 [1] BuffaloBills 17-11-13 88
15469 이제야 알았는데-, 스웨덴이 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이탈리아를 꺾었더군요! [3] BuffaloBills 17-11-12 137
15468 [사진] 'MLB 탬파베이 레이스의 새 돔구장'... 최근 발표된 비공식 조감도 BuffaloBills 17-11-11 111
15467 [뮤비] 세레브로-"Mi Mi Mi" (2013년 / 국내 여러 TV 프로그램에 사용됨) BuffaloBills 17-11-10 94
15466 '반환점'을 돌면서 주관적으로 다시 예상하는 2017 NFL 시즌입니다~. ^^ [2] BuffaloBills 17-11-09 100
15465 간만에 글 하나.. [4] 하다온(ハ・... 17-11-09 287
15464 지금 공항에 가는 중입니다 [2] 공국진 17-11-08 219
15463 [동영상] 영화 "빌리 진 킹 : 세기의 대결" 공식 트레일러 (11/16 국내 개봉) BuffaloBills 17-11-08 82
15462 [스포] 일기장? 제리코 형님을 보면... [13] Dean-is-Simon 17-11-07 594
15461 근황 보고 두 가지 [6] 공국진 17-11-07 631
15460 [뮤비] 록시트-"How Do You Do!" (1992년 발표) BuffaloBills 17-11-07 44
15459 프로레슬링을 랩으로 끄적여 봤습니다! [2] 쟈니가르가노 17-11-06 189
15458 [사진] 스포츠 스타들의 기부 순위라는데... [4] file hun 17-11-06 467
15457 [동영상] 추리영화 "오리엔트 특급 살인"의 공식 트레일러 (11/29 국내 개봉) [1] BuffaloBills 17-11-06 78
15456 오늘 매디슨 스퀘어 가든에서 열렸던 UFC 217... 정말 대박이었습니다~. [1] BuffaloBills 17-11-05 289
15455 [캡쳐] 조금 전 공시된... 2018년도 KBO리그 자유계약(FA) 자격 선수 명단 [1] BuffaloBills 17-11-04 213
15454 [뮤비] 폴리스-"Every Breath You Take" (1983년) BuffaloBills 17-11-03 43
15453 [기사/링크] 휴스턴 애스트로즈, 창단 55년 만에 처음으로 월드시리즈 우승! [2] BuffaloBills 17-11-02 69
15452 [동영상] 영화 "저스티스 리그"의 공식 트레일러 (11/15 국내 개봉 예정) BuffaloBills 17-11-01 110
15451 셀틱FC가 잉글랜드 프리미어 리그로 옮길지도 모른다는 루머가 떴더군요~. [3] BuffaloBills 17-10-31 264
15450 [기사/링크] KIA 타이거즈, 8년 만의 통합 우승... V11 달성! BuffaloBills 17-10-30 64
15449 오늘 연예계에 슬픈 소식이 들리네요 [7] 수민 17-10-30 355
15448 UFC 파이트 나이트 119를 봤는데-, 콜비 코빙턴이 정말 물건인 것 같습니다 BuffaloBills 17-10-29 88
15447 [동영상] 공포영화 "Jigsaw"의 공식 트레일러 (11/2 국내 개봉) [1] BuffaloBills 17-10-28 146
15446 살짝 뒷북입니다만... 롯데 자이언츠가 어제 조원우 감독과 재계약했더군요 BuffaloBills 17-10-27 100
15445 [뮤비] 알 얀코빅-"Fat" (1988년 / 마이클 잭슨의 노래 "Bad"를 패러디) BuffaloBills 17-10-26 48
15444 넥센이 예전 한화에서 뛰었던 에스밀 로저스를 영입했던데~ [3] 수민 17-10-26 261
15443 [기사] LG 트윈스, '황재균 베팅액' 밀렸다… kt 위즈와 계약할 가능성 높아져 [2] BuffaloBills 17-10-25 176
15442 [설문] 어느 팀이 2017 MLB 월드시리즈에서 우승할 것으로 예상하십니까? BuffaloBills 17-10-24 62
15441 '한화 이글스의 새 감독'은 사실상 결정된 모양이더라구요~. [2] BuffaloBills 17-10-23 267
15440 [동영상] 영화 "토르:라그나로크"의 공식 트레일러 (10/25 국내 개봉) [3] BuffaloBills 17-10-22 86
15439 [설문] 2017년 KBO리그 한국시리즈의 결과를 함께 예상해 봅시다... ^^ [3] BuffaloBills 17-10-21 119
15438 절이 싫으면 중이 떠나는법 이라지만.. 안타깝네요 [8] BBZ_까탈리나 17-10-21 8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