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ICK
MENU

open close

멀티미디어

경 기 결 과

사이트 운영진

관리자 [Buffalo Bills]
관리자 [WManiac]
스태프 [eks150]
스태프 [준피디]
스태프 [지에스티]
스태프 [LastOutLaw]
스태프 [gansu]

사이트 현황

전체회원 : 18122명
오늘가입회원 : 1명

전체문서 : 146617
오늘등록문서 : 24
전체댓글 : 577332
오늘등록댓글 : 44

 
profile [기사] 강정호, 대법원 상고 포기… "자숙의 시간 보낼 것"

작성자: BuffaloBills 등록일: 2017.05.25 14:29:37 조회수: 241

  엠스플뉴스에 조금 전 실렸던 기사를 하나 퍼왔습니다...



[ 강정호, 대법원 상고 포기… "자숙의 시간 보낼 것" ]


66f4750de2ec87bdcb6dca53e1ec60f2.jpg


  음주운전으로 징역형을 선고받았던 강정호(피츠버그 파이어리츠)가 대법원에 상고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강정호 측 관계자는 "1심과 2심 재판부의 결정을 존중한다는 의미에서, 대법원에 상고하지 않기로 했다." 며 "메이저리그 복귀에 다소 시간이 걸리더라도, 진심어린 자숙과 반성을 먼저 하는 게 우선이라는 판단을 내렸다." 고 전했다.


  5월 18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항소4부(김종문 부장판사)는 1심에서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은 뒤 항소했던 강정호에게 1심 유지 결정을 내렸다.


  당시 재판부는 판결 직전 "피고인이 자신의 행동을 뉘우치고서 사건 이후 여러 기부활동을 펼쳤으며, 향후 계획서 등을 꼼꼼하게 제출하는 등 깊이 반성하고 있다." 는 점을 언급했다. 이 언급은 강정호의 반성과 자숙을 2심 재판부가 진정성 있게 받아들인다는 뜻으로 해석될 수 있었다.


  하지만 재판부는 "그러나 이번 사건의 죄질이 무겁다. 무엇보다 과거 1차, 2차 음주운전 때 벌금형만으로 동일 사건의 재발을 막지 못했다. 여러 조건을 고려했을 때, 1심 징역형 판결이 결코 무겁다고 볼 수 없다." 며 강정호의 항소를 기각했다.


  강정호 측은 1심과 다르지 않은 판결이 나오자 크게 실망하는 눈치였다. 하지만 재판부가 강정호의 깊이 반성하는 태도를 인정해줬다는 점에서 위안을 찾는 분위기였다.


  2심이 끝난 직후, 강정호 측은 상고 여부를 고심했다. 최소한 벌금형이 나와야 메이저리그 복귀의 불씨를 살릴 수 있기 때문에, 2심 직후엔 대법원 상고가 유력했다. 하지만 강정호의 최종 결정은 1심과 2심 재판부의 결정을 존중하는 차원에서 상고를 하지 않겠다는 것이었다.


  이로써 강정호의 메이저리그 복귀엔 시간이 더 필요할 것으로 예상된다. 강정호 측은 "취업 비자와 관련해선 미국에서 여러 노력을 기울일 생각" 이라며, "많은 분이 강정호 선수를 보고서 실망하신 만큼 더 좋은 선수, 더 나은 사람으로 거듭나는 게 가장 우선적이고 중요한 일이다. 그러기 위해 앞으로도 지금처럼 진정성 있는 반성과 자숙의 시간을 보내겠다." 고 밝혔다.  (끝)



김원익 기자 // one2@mbcplus.com

BEST 추천 댓글

profile
RANCIDBEST 등록일: 2017-05-25 17:37
야구로 갚겠다는 헛소리 못하게 돼서 기분 좋네요

음주운전 자주 하는 사람이 정상일리가 없는데 보호관찰해야 하는거 아닌지
profile
효자님BEST 등록일: 2017-05-25 18:49
음주운전 정말 위험해요 무섭고....
profile
RANCID 등록일: 2017-05-25 17:37
야구로 갚겠다는 헛소리 못하게 돼서 기분 좋네요

음주운전 자주 하는 사람이 정상일리가 없는데 보호관찰해야 하는거 아닌지
profile
효자님 등록일: 2017-05-25 18:49
음주운전 정말 위험해요 무섭고....
profile
Dept!! 등록일: 2017-05-25 20:13
한때 음주던 뭐던 한국 리턴해서 우리 타격부진 하성이 지도좀.. 이라는 철없는 생각한 적도 있지만, 음주 3진아웃할 정도의 선수는 진짜진짜 인성부터 노답이니;; 이대로 은퇴 각까지 보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알림] 레슬매니아닷넷 업데이트 내역 (18/05/31) WManiac 18-05-31 1642
공지 [알림] warzone에 대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 22 file WManiac 17-10-20 2802
공지 [공지] 자유게시판 이용수칙! + 35 TripleH 06-04-30 6700
15832 [뮤비] 록시트-"The Look" (1989년 발표/빌보드 팝 싱글 차트 1위) BuffaloBills 18-08-05 66
15831 요 며칠 동안은 한낮보다 밤과 아침이 더 견디기 힘든 것 같습니다~. -_-; [1] BuffaloBills 18-08-04 102
15830 [칼럼] '폭염'에 멀쩡한 야구장 허무는 미국... 우리도 '돔구장 건설' 고려해야 [1] BuffaloBills 18-08-03 86
15829 [링크] 제 웹툰이 '베스트 도전'에 진출했습니다! [4] 나NOTZ츠 18-08-03 190
15828 [동영상] 애니메이션 영화 "몬스터 호텔 3"의 공식 트레일러 (8/8 국내 개봉) BuffaloBills 18-08-02 50
15827 질문 드립니다. 탈모와 관련된... [11] 수민 18-08-02 223
15826 (알림) 내일은 대구에서의 레퍼리 일로 글을 쓰지 못합니다 [6] 공국진 18-08-01 113
15825 [기사] '대전의 새 야구장 건립' 급물살... 그러면 부산의 새 야구장은? BuffaloBills 18-08-01 93
15824 레슬링과 무관한 거 하나만 질문드릴게요 [3] 데몬터너 18-08-01 201
15823 [캡쳐] 모레까지가 '올해 무더위의 가장 큰 고비'라니-, 함께 잘 참아봅시다~. [4] BuffaloBills 18-07-31 149
15822 CBS 스포츠에 최근 게재됐던... 2018 NFL 정규시즌 및 플레이오프 예상 [2] BuffaloBills 18-07-30 63
15821 [동영상] 뮤지컬 영화 "맘마미아! 2"의 공식 트레일러 (8/8 국내 개봉) [1] BuffaloBills 18-07-29 60
15820 서울에 소나기가 쏟아지니-, 기온이 35도에서 26도로 뚝 떨어지는군요... ^^ [3] BuffaloBills 18-07-28 173
15819 [기사] 토론토 블루제이스, 오승환을 콜로라도 록키스로 전격 트레이드해 BuffaloBills 18-07-27 50
15818 [링크] 프로레슬링 웹툰 제5화 올렸습니다! [2] 나NOTZ츠 18-07-27 147
15817 [칼럼] '새 구장 프로젝트'에 돌입한 탬파베이 레이스, 그리고 사직·대전·잠실 BuffaloBills 18-07-26 66
15816 '한화 이글스의 새로운 투수' 데이비드 헤일... 출발이 깔끔하더라구요~. file BuffaloBills 18-07-25 55
15815 [동영상/스포] 지금 다시 보면 더욱 와닿는 '메탈 기어 솔리드 2'의 무전 대화 [2] 공국진 18-07-24 88
15814 [기사] 더크 노비츠키, NBA 역사상 최초로 21년 연속 한 팀에서만 뛴다 BuffaloBills 18-07-24 50
15813 지난 주말에 너무 더워서 그랬는지, 오늘은 좀 낫다는 생각마저 드는군요~. [2] BuffaloBills 18-07-23 80
15812 USA 투데이에 최근 게재됐던... 2018 NFL 정규시즌 및 플레이오프 예상 [3] BuffaloBills 18-07-22 52
15811 [동영상] 영화 "미션 임파서블:폴아웃"의 공식 트레일러 (7/25 국내 개봉) BuffaloBills 18-07-21 48
15810 PS4용 '파이어 프로레슬링 월드'에 추후 발매될 DLC들이 발표되었네요 [2] 공국진 18-07-20 146
15809 [링크] 프로레슬링 웹툰 제4화 올렸습니다 [5] file 나NOTZ츠 18-07-20 118
15808 LG 트윈스가 '넥센 히어로즈의 밥'이었던 시절이 엊그제 같은데 말이죠~. [3] BuffaloBills 18-07-19 108
15807 [기사] 대전야구장 신축 본격화... 대전광역시 추경예산안에 용역비 편성 [1] BuffaloBills 18-07-18 167
15806 [동영상] 영화 "호텔 아르테미스" 공식 트레일러 (출연 : 데이브 바티스타 外) [1] BuffaloBills 18-07-17 102
15805 오래 전 다단계 하던 지인에게 메세지를 남겼는데요... [10] 야만인 18-07-17 388
15804 2014년에는 찍을 때마다 틀렸지만... 이번 월드컵에선 정확하게 맞췄습니다! [3] BuffaloBills 18-07-16 112
15803 (시즌 후반기를 앞두고) 2018년 KBO리그 최종 순위를 예상해 볼게요~. ^^ [3] BuffaloBills 18-07-15 110
15802 [기사] 한화 이글스, 제이슨 휠러를 방출하고 데이비드 헤일을 영입하다 BuffaloBills 18-07-14 66
15801 사랑보다 깊은 송택정 18-07-13 101
15800 [동영상] 영화 "서버비콘 (Suburbicon)"의 공식 트레일러 (7/12 국내 개봉) BuffaloBills 18-07-13 55
15799 [링크] 프로레슬링 웹툰 제3화 올렸습니다! [3] file 나NOTZ츠 18-07-13 190
15798 [설문] 프랑스와 크로아티아 중에서, 과연 어느 나라가 우승을 차지할까요? [7] BuffaloBills 18-07-13 86
15797 [그림] 어제 공개됐던... 'MLB 탬파베이 레이스의 새로운 구장' 조감도 [3] BuffaloBills 18-07-12 129
15796 [동영상] 공포영화 "킬링 디어"의 공식 트레일러 (7/12 국내 개봉) BuffaloBills 18-07-11 69
15795 [설문] 2018 러시아 월드컵 4강 대진이 결정됐는데... 우승은 어느 나라가? [13] BuffaloBills 18-07-10 147
15794 [캡쳐] 이런... 최훈의 프로야구 분석 웹툰이 일시(?) 휴재된다는군요~. -_-; BuffaloBills 18-07-09 134
15793 ufc 226에서 코미어가 승리했더라구요 [1] 송택정 18-07-08 124
15792 [동영상] 액션영화 "스카이스크래퍼"의 공식 트레일러 (주연 : 드웨인 존슨) [1] BuffaloBills 18-07-08 48
15791 [기사]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세리에-A 명문 유벤투스로의 이적 마무리 단계 [3] BuffaloBills 18-07-07 90
15790 조금 전, 회사에서 중징계가 내려졌어요... 그저 당황스럽고 답답할 따름... [13] BuffaloBills 18-07-06 457
15789 [링크] 프로레슬링 웹툰 제2화 올렸습니다 [2] 나NOTZ츠 18-07-06 142
15788 [노래] 프랭크 시나트라-"Love And Marriage" (유명한 시트콤의 주제가) BuffaloBills 18-07-05 82
15787 XFL 리그를 출범하고 나서 [4] 데몬터너 18-07-05 285
15786 [캡쳐] 엊그제 확정·발표된... 2018년 KBO리그 올스타전 '베스트 12' 명단 [1] BuffaloBills 18-07-04 78
15785 [동영상] 영화 "앤트맨과 와스프"의 공식 트레일러 (7/4 국내 개봉) BuffaloBills 18-07-03 44
15784 [웹툰] 오늘 인터넷에 실린, 최훈의 프로야구 분석 : "캐리커쳐를 해보기로..." [1] BuffaloBills 18-07-02 159
15783 [사진] 마침내 넥센 히어로즈 유니폼을 입은... 에릭 해커의 모습 ^^ [2] file BuffaloBills 18-07-01 1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