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ICK
MENU

open close

멀티미디어

경 기 결 과

사이트 운영진

관리자 [Buffalo Bills]
관리자 [WManiac]
스태프 [eks150]
스태프 [준피디]
스태프 [지에스티]
스태프 [LastOutLaw]
스태프 [gansu]

사이트 현황

전체회원 : 17539명
오늘가입회원 : 1명

전체문서 : 142066
오늘등록문서 : 22
전체댓글 : 563161
오늘등록댓글 : 77

 

  오늘 아침 동아일보에 게재된 칼럼입니다.



[ '폭염'에 멀쩡한 야구장 허무는 미국... 우리도 '돔구장 건설' 고려해야 ]


1bf085c22fc4b041fd79b63d626e811e.jpg


  추신수가 뛰고 있는 텍사스 레인저스가 멀쩡한 야구장을 허물고 새로운 구장을 짓겠다고 올해 4월 발표했을 때, 미국의 스케일에 쓴웃음을 지을 수밖에 없었다. 그도 그럴 것이, 지금의 글로브 라이프 파크는 1994년에 개장해 25년도 안 됐다. 당시 1억 9,100만 달러(약 2,041억 원)가 들었다. 지금 가치로 환산하면 3억 1,500만 달러(약 3,366억 원)짜리 큰 공사였다.


  텍사스 구단은 2020년 개장을 목표로 무려 12억 5천만 달러, 우리 돈으로 1조 3천억 원 이상을 투입해 돔구장을 짓고 있다. 지금 구장은 허물고 주차장으로 쓴다. 새로운 구장을 짓는 이유는 바로 '폭염'이다. 텍사스州(주)의 여름 기온은 섭씨 40도를 웃돈다. 6∼8월 여름 혹서기에 관중이 급감해, 도저히 장사를 할 수 없다는 것이다.


  섭씨 40도를 넘나드는 이번 여름 폭염에 시달리면서 텍사스 구단의 결정을 다시 들여다보게 됐다. 우리나라의 평일 프로야구는 오후 6시 30분에 열리지만, 더위가 가시지 않아 관중과 선수들 모두 힘들다고 아우성이다. 작년 여름에도 관중이 줄어들긴 했으나, 이번 여름에는 흥행 보증수표였던 주말 빅 매치까지 주춤했다. 프로야구 선수협회에서 경기를 취소하거나 시간을 조정하자는 주장까지 하고 나섰다.


  반면 우리나라의 유일한 돔구장인 고척스카이돔에서는 냉방을 하면서 관중과 선수 모두 행복한 표정이었다. 평균 기온 26도. 야구를 하기에도, 야구를 즐기기에도 딱 좋은 기온이었다.


  폭염이 이제 국가 재난으로 인식되고 있는 시대. 개인적으로 돔구장을 부정적으로 생각해왔지만, 이제는 야외 스포츠 산업의 생존을 위해서는 돔구장을 적극 검토해야 할 것 같다.


  물론 미국처럼 멀쩡한 구장을 허물고 짓자는 게 아니다. 앞으로 지어질 구장에 대해서만큼은 이전과는 다른 잣대로 돔구장을 생각해보자는 것이다.


  부산시와 대전시가 지금 구장 신축을 계획하고 있다. 부산 사직구장은 1985년에 지어졌으며, 대전 구장은 1964년에 개장해 신축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둘 다 지붕이 없는 기존의 개방형 구장 쪽으로 방향을 잡고 있다. 돔구장도 고민을 했지만, 아무래도 '돈 먹는 하마'라는 부정적 인식이 문제였던 것 같다.


  기존 구장은 1,500억 원 선에서 지을 수 있는데, 돔구장은 두 배 많은 3천억 원 정도 든다. 관리비도 기존 구장이 연간 40억 원 수준인데, 돔구장은 80억 원이다. 지자체로서는 재원 조달과 운영비가 부담스러운 게 사실이다.


  그런데 고척스카이돔의 사례를 보면 돔구장이 마냥 돈 먹는 하마는 아니다. 고척돔은 최근 2년 동안 연간 250일 정도 가동됐으며, 매년 수십억 원의 흑자를 내고 있다. 공연, 광고 촬영, 종교 행사, 시상식 등 각종 행사 문의가 끊이지 않는다고 한다. 프로야구 시즌에 생기는 자투리 일정 탓에 대관을 하지 못하는 경우를 빼고는 거의 쉼 없이 운영되고 있다고 한다. 운영하기 나름이다.


  앞으로 수십 년 동안 전 세계 폭염은 점점 심해지고, 이로 인한 사망자가 수천 명에 이를 것이라는 국제 연구 결과가 최근 발표됐다. 이번 연구에는 서울과 부산 등도 포함되었는데, 연구팀은 한국의 폭염 빈도, 강도, 지속 시간 모두 늘어날 것이라고 경고했다.


  지금은 폭염이지만, 얼마 전까지만 해도 미세먼지가 심각한 문제였다. 환경은 더욱 나빠지고 있다. 부산시와 대전시가 아직 정확한 방향을 결정하지 않았다면 돔구장을 다시 한 번 고려해보는 게 어떨까 싶다. 자칫 텍사스처럼 지은 지 25년도 안 된 구장을 허물고 새로 돔구장을 지어야 할지도 모른다.  (끝)



윤승옥 채널A 스포츠부장 // touch@donga.com

profile
폭격기 등록일: 2018-09-09 22:02
아직 고척돔은 못가봤지만, 출장때 일본 오릭스의 교세라돔에 가보니 한여름 무더위에도 냉방으로 쾌적하게 관람할 수 있어 좋더라구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공지 [알림] 레슬매니아닷넷 업데이트 내역 (18/05/31) WManiac 18-05-31 1154
공지 [알림] warzone에 대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 21 file WManiac 17-10-20 2598
공지 [공지] 자유게시판 이용수칙! + 34 TripleH 06-04-30 6615
16062 여자의 신호 [13] 세컨커밍 10-08-19 10806
16061 WWE 경기 누가 이길지 투표를 해주시길 [7] wwe 챔피언 07-10-26 3024
16060 우리 아이가 달라졌어요- 식탐대왕 태우 편 [4] Tommy Chong 10-05-12 2610
16059 [링크] 완전 오글거리는 멘트들 [17] 오우예에 10-08-29 2348
16058 최고의 레슬링사이트가 돌아왔다!!! [1] 하이시아 06-05-03 2282
16057 다시 보니 정말 방갑네요... [26] 세실 06-05-01 2230
16056 어제에 이은 종교에 관한 궁금증.. 정리 답변합니다 [6] 김종현 10-06-20 2217
16055 사이트부활 정말 축하드립니다. [1] 헐리우드호간 06-05-02 2195
16054 다시 오픈한거 축하합니다. [1] BYFER 06-05-03 2162
16053 축하드립니다!!!!!!!!!!!!!!!!!!!!!!!!!!!!! [1] 라디오헤드 06-05-03 2142
16052 WWE-저작권 문제가 다시 제기되었습니다 [21] file WManiac 18-06-29 2132
16051 축하드립니다 :) [1] epikhigh 06-05-01 2121
16050 !!!!!!!!!!!!!!!!!!!!!!!!!!!!!!!!!!!!!! [1] 요우군 06-05-04 2113
16049 진심으로 정말 너무나 기쁩니다. [1] Bret Hart 06-05-01 2063
16048 드디어 뉴스의황제가 돌아왔다!!! [1] Mr.PTH 06-05-03 2044
16047 악마의 씨라는 영화 결말 좀 설명해주세요... [7] 아스와르드 10-12-17 2035
16046 너무 기다렸습니다 [1] 헌터 06-05-05 2001
16045 이 사이트가 진정 한국 매니아들에게 WWE를 정확히 알게 해주는 사이트다 [4] M.H.BRET 06-05-02 1979
16044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 과연 진실은 무엇일까? [14] 집착의병자 17-03-11 1955
16043 부활을 축하드리며...한가지 건의사항 [3] 3-Count 06-05-05 1933
16042 [격투만화 고찰] 아랑전 (餓狼伝) (2 / 끝) [2] BOMAYE 10-11-11 1930
16041 축하드려요. [1] vince 06-05-02 1923
16040 싸이트 부활 축하드립니다 [1] 세계헤비급... 06-05-01 1911
16039 안녕하세요 ^^ 멋지게 오픈했네요 !! [1] 벨트샷 06-05-01 1907
16038 다시 들립니다... ㅎ [1] 김한 06-05-03 1872
16037 오 드디어 열렸네요! [2] 오프 06-05-03 1870
16036 2006 심심 [1] dgsdgsdg 08-01-26 1869
16035 드디어.... [1] 김준석 06-05-01 1862
16034 레매닷컴 부활만세!!! [1] 삼치와함께춤을 06-05-02 1829
16033 축하 , [1] 갸미넴캡틴™ 06-05-01 1808
16032 만감이 교차하는 부활을 축하하며... [1] Phenom 06-05-03 1773
16031 반갑습니다.. [1] 김한 06-05-01 1766
16030 [뮤비] 한국에서 표절한 일본 가요들 (10 세트) [19] BOMAYE 11-04-22 1763
16029 예전 자료 그대로 살아있었군요 !! [1] WWE4LIFE 06-05-02 1734
16028 다시 돌아오신것을 축하합니다 [1] suckakim 06-05-01 1732
16027 [黑역사] 국내 표절계에 한획을 그은 "천상유애" (원곡도 첨부) [22] BOMAYE 10-10-20 1727
16026 [펌/그림] "수구 꼴통들에게 고함!" Buffalo Bills 10-11-16 1723
16025 드뎌오픈.. [1] 더넥스트빅팅 06-05-02 1715
16024 흠.. 들어올때 스파이 다잡아,. 뭡니까 ㅜㅜ [5] WWE4LIFE 06-05-07 1712
16023 정식 오픈 축하드립니다~! [1] moviejin 06-05-02 1700
16022 NHL 스탠리 컵 파이널 2010 종료 [4] BOMAYE 10-06-10 1697
16021 [영화] 호날두 Ronaldo (자막) [4] 3R 15-11-12 1675
16020 [격투만화 고찰] 아랑전 (餓狼伝) (1) BOMAYE 10-11-11 1652
16019 제일 유명한 피파 OST 세곡 [10] Tommy Chong 10-05-19 1634
16018 너무나 기쁘네요 부활 [1] 데우스 06-05-05 1624
16017 부활을 축하드립니다 [3] 삼치의뿅망치 06-05-04 1618
16016 리오픈 축하드립니다. [1] 김준규 06-05-01 1616
16015 [기사] 144년 만의 귀향… 반환 아닌 대여:'절반의 성공' [5] Buffalo Bills 10-11-14 15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