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ICK
MENU

open close
 

제가 삼치를 안좋게 보는점이


너무 자신이 스포트라이트를 받을려 하는 점 입니다


승패를 따지는게 아닙니다


레슬매니아 마다 화려한 등장신에


항상 S급 선수들과 부킹



게다가 저는 가장 불만인게 머냐면


자신의 경기에만 매번 슬랫지 해머, 체어 , 테이블 , 아나운서 테이블등


경기 분위기 업시킬 만한 요소를  매번 사용 하는것 입니다


그로 인해 결국 다른 미들카터나 메인이벤터들은 이런 부가 요소를 이용 하는데


매우 제한적인 상황이 발생 합니다


오래 레슬링을 보신 분들은 아시겠지만


매치 순서, 경기에 따라 폭발하는 경기,  쉬어가는 타이밍 경기가 있는데


자신의 경기를 매번 이런 식으로 운영하면


다른 매치들 중  어찌됐던 몇몇 경기는  쉬어가는 매치업 같은게 나올수 밖에 없습니다


결국 그런 선수들은 클 기회를 못잡는거죠


삼치의 매우 재미없는 경기 스타일을 저런 요소로 


매번 채우는게 저는 너무 불만입니다

BEST 추천 댓글

profile
카오스BEST 등록일: 2019-04-08 23:39
제 개인적인 생각으론 삼사장이 작년부터 오늘 35까지 PPV 패했던 상대들에게 이기는 결과를 하는게 은퇴전에 연패기록 끊고 은퇴하고픈 욕심이라 생각합니다.
profile
hunBEST 등록일: 2019-04-08 23:23
다시 한번 떠오르는 스팅 목툭툭 사건
profile
제로스제리코BEST 등록일: 2019-04-09 00:33
저도 트리플H가 레매마다 본인 등장씬에 가장 돈을 많이 쓰는듯한 모습은 이제 그만 봤으면 하지만, 나름 아직까진 중간에서 한경기 잘메꿔주고 있다는 느낌입니다. 바티스타, 스팅같은 이벤트스러운 경기에선 이기긴 해도 브라이언, 세스, 로만같은 현재 시대의 각본과 연결된 메인급 선수들에겐 항상 잡을 해주면서 과거 빈스가 하던 권력의 말로를 연기하는 입장이기에 아직은 괜찮은것 같아요. 근데 진짜 입장씬은 이제 자제좀 해줬으면 하네요.. 다른 선수들좀 신경써주길;;
profile
코와이네 등록일: 2019-04-08 23:17
츄플은 갑입니다
그냥 봐야하죠
profile
hun 등록일: 2019-04-08 23:23
다시 한번 떠오르는 스팅 목툭툭 사건
profile
nigggga3 등록일: 2019-04-08 23:37
스팅 목툭툭 사건이 뭐죠?
profile
데몬터너 등록일: 2019-04-09 00:11
레매31때 스팅과 트리플H 경기후 트리플H가 스팅에게

잘싸웠음 이라는 뉘앙스로 목을 툭툭 쳐준장면이요.

그때 스팅이 이겼어야 했는데...

아니 언더테이커랑 붙었어야.....ㅠ.ㅠ
profile
카오스 등록일: 2019-04-08 23:39
제 개인적인 생각으론 삼사장이 작년부터 오늘 35까지 PPV 패했던 상대들에게 이기는 결과를 하는게 은퇴전에 연패기록 끊고 은퇴하고픈 욕심이라 생각합니다.
profile
파이브미닛 등록일: 2019-04-09 00:17
여담이지만 몸관리 철저히 잘하던 삼치도 세월앞엔 장사없더라구요ㅠㅠ오늘 경기보고 많이 짠했네요
profile
제로스제리코 등록일: 2019-04-09 00:33
저도 트리플H가 레매마다 본인 등장씬에 가장 돈을 많이 쓰는듯한 모습은 이제 그만 봤으면 하지만, 나름 아직까진 중간에서 한경기 잘메꿔주고 있다는 느낌입니다. 바티스타, 스팅같은 이벤트스러운 경기에선 이기긴 해도 브라이언, 세스, 로만같은 현재 시대의 각본과 연결된 메인급 선수들에겐 항상 잡을 해주면서 과거 빈스가 하던 권력의 말로를 연기하는 입장이기에 아직은 괜찮은것 같아요. 근데 진짜 입장씬은 이제 자제좀 해줬으면 하네요.. 다른 선수들좀 신경써주길;;
profile
로제타 등록일: 2019-04-09 10:43
매년 돈 없어서 폭죽도 자제하는 단체가 부사장 입장신에 저리 공 들이니 반응 안 좋은건
당연합니다 승패야 머... 다들 이미 예상하시고 보시잖아요 레슬매니아에서 브록레스너도
이기신 양반인데 바티스타는 크게 생각 안했을 겁니다
profile
딘앰브로스짱 등록일: 2019-04-09 17:20
저도 제로스님 의견에 동의하는바입니다.
막말로 현재진행형 선수들까지 잡아먹어버린다면...
그게 진짜 욕먹을일이겠죠
근데 이벤트성 경기 자꾸 이긴다는거...불만이시라는거
공감은 안되네요
그치만 과한 입장씬....그건 공감합니다.
차라리 뉴데이나 베키린치, 샬럿 등이 등장할때
좀 더 화려하게 해줬으면 좋았을뻔 했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WWE TALK 게시판 이용수칙! (개정) + 13 TripleH 06-04-30 14390
27007 NXT와 AEW가 맞붙을 날이 다가올 예정입니다 [8] eks150 19-08-17 338
27006 [스포] 개인적으로, 이번 주에 가장 납득이 가지 않았던 경기 결과는... [3] BuffaloBills 19-08-17 275
27005 [동영상] MLW가 선보인 아시아 스테레오 타입의 진수 [3] eks150 19-08-16 180
27004 wwe 자체는 언제든지 좋아질 수 있죠 [5] wwe2k 19-08-16 443
27003 [사진/스포] '그 사람의 전격 복귀'와 관련된... 너무 성급했던 작업 [1] BuffaloBills 19-08-16 259
27002 언젠가는 Queen of the Ring이 열리지 않을까요? [4] Y2Jericho 19-08-16 162
27001 [동영상] 라이엇 스쿼드의 못된 짓 4편 [1] 오페라의유령 19-08-16 86
27000 [캡쳐/스포] '로만 레인스를 기습한 범인'의 정체가 밝혀진 것 같습니다... [14] BuffaloBills 19-08-15 447
26999 [동영상] '브레이 와이어트가 입장하는 모습'을 확 줄여버렸더라구요~. -_-; [3] BuffaloBills 19-08-14 345
26998 [동영상] 패배를 인정하지 않는 아이코닉스 [4] 오페라의유령 19-08-14 265
26997 [번역] 2ch 토론글 '이제 그 시절의 'SUPER J-CUP'과는 딴판이 되었군' 공국진 19-08-14 121
26996 [스포] 슬램! 레슬링이 매긴... WWE 써머슬램 2019의 평점입니다~. ^^ [3] BuffaloBills 19-08-13 149
26995 최근 본 스토리 전환중 가장 흥미로웠네요 [7] file inspiration 19-08-13 469
26994 [번역] 2ch 게시판의 신일본 프로레슬링 'G1 클라이맥스 29' 결승전 반응 [4] 공국진 19-08-13 139
26993 [스포] 저만 곱지 않게 보이는 건가요? [16] 파이브미닛 19-08-13 504
26992 [동영상/스포] 다음 주 raw에서 US 챔피언쉽 열립니다 [2] 러브차드 19-08-13 203
26991 [스포] 슬램! 레슬링이 매긴 NXT 테이크오버 : 토론토 Ⅱ의 평점이라는군요 [2] BuffaloBills 19-08-13 125
26990 [번역] 2ch 게시판의 신일본 프로레슬링 'G1 클라이맥스 29' 18일째 반응 [7] 공국진 19-08-12 128
26989 지난 한 달 간 즐거웠습니다 [1] appliepie1 19-08-12 310
26988 섬머슬램 보고 답답한 마음, G1으로 시원하게 푸네요 [3] 디지 19-08-12 161
26987 [스포] 이번 PPV가 나빴던 결정적 이유 [7] eks150 19-08-12 559
26986 [스포] 코피 킹스턴에게 챔피언 내준 판단은 완전히 실패인 듯 [18] DJSoda 19-08-12 602
26985 [스포] 썸머슬램 시작했는데 [6] 티페인 19-08-12 316
26984 [번역] 2ch 게시판의 신일본 프로레슬링 'G1 클라이맥스 29' 17일째 반응 공국진 19-08-11 110
26983 [스포] '그 사람'의 나이를 감안할 때, 내일 은퇴해도 이상하진 않겠네요~. [4] BuffaloBills 19-08-11 374
26982 [번역] 쥬스 로빈슨 vs 제이 화이트에 대한 재밌는 트위터 감상글 [2] 공국진 19-08-10 129
26981 [팟캐스트] WTF #01 NXT 테이크오버 토론토 2 프리뷰 CuttingEdge 19-08-10 63
26980 NXT가 올 가을부터 '두 시간 방송'으로 개편된다는 루머가 떠돌던데요... [2] BuffaloBills 19-08-10 163
26979 [번역] 2ch 게시판 토론글 'G1 B블럭 결승 진출 조건 상황 좀 가르쳐 줘' 공국진 19-08-10 75
26978 현재 WWE 각본진이 얼마만큼 시너지를 내고 얼마만큼의 권한을... [4] cheld 19-08-10 205
26977 [스포] 써머슬램 2019의 모든 경기들을 - 결과만 간략히 - 예상해 볼게요~. [1] BuffaloBills 19-08-09 81
26976 [번역] 2ch 게시판의 신일본 프로레슬링 'G1 클라이맥스 29' 16일째 반응 공국진 19-08-09 90
26975 나이토 테츠야나 이부시 코타 경기 스타일에 문제 있나요? [2] 아스와르드 19-08-09 162
26974 [스포] '이 스테이블'도 분열의 길을 걷게 되지는 않을까 걱정(?)됩니다~. BuffaloBills 19-08-09 142
26973 [번역] 2ch 게시판의 신일본 프로레슬링 'G1 클라이맥스 29' 15일째 반응 [2] 공국진 19-08-09 145
26972 크리스토퍼 다니엘스가 진짜 나이가 많군요... [2] 아스와르드 19-08-08 272
26971 [동영상] 라이엇 스쿼드의 못된 짓 3편 자막 있습니다 오페라의유령 19-08-08 89
26970 [캡쳐] NXT 테이크오버 : 토론토 Ⅱ 직전에 '특별 이벤트'가 열리려는지... [2] BuffaloBills 19-08-08 125
26969 [동영상] (재업) 라이엇 스쿼드의 못된 짓 1탄 자막 있습니다 오페라의유령 19-08-08 56
26968 [번역] 2ch 게시판의 신일본 프로레슬링 'G1 클라이맥스 29' 14일째 반응 공국진 19-08-08 89
26967 [스포] 올해 써머슬램과 관련된 준비가 얼마나 엉망진창이었으면 BuffaloBills 19-08-07 219
26966 [번역] 2ch 게시판의 신일본 프로레슬링 'G1 클라이맥스 29' 13일째 반응 공국진 19-08-07 69
26965 [스포] 제발 로만 레인스 관련 각본이 뻔하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8] I.B 19-08-07 294
26964 [스포] 현재진행형의 각본 바꾸기 [3] eks150 19-08-07 331
26963 이 경기를 보니까 진짜 해도해도 너무한 것 같습니다 [12] file awesome~~... 19-08-07 491
26962 wwe.com에 역대 써머슬램의 포스터들을 모두 소개하는 기사가 실렸던데... [4] BuffaloBills 19-08-06 289
26961 어제 'PWF X LAND'S END 블레이즈 컴피티션 1'을 무사히 마쳤습니다 [4] 공국진 19-08-05 169
26960 [팟캐스트] 레전드매치 E01. 존 시나 vs. CM 펑크 (머니 인 더 뱅크 2011) [2] CuttingEdge 19-08-04 101
26959 밥 백런드가 얼마나 힘이 강했는가 (릭 마텔 인터뷰) [3] 쥬엔류 19-08-04 329
26958 내일은 PWF 서울 KBS 88 제2체육관 대회에서 레퍼리 일을 봅니다 공국진 19-08-03 1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