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ICK
MENU

open close
 
WWE [스포] 더블 오어 나씽의 코디 등장 씬에서

작성자: 제로스제리코 등록일: 2019.05.27 05:49:17 조회수: 533

뭔가 오묘한 퍼포먼스를 하던데..


해골문양을 한 왕좌.  주로 트리플H가 자주 애용하는거고 가운데 등받이 문양은 대놓고 트리플H의 문양.


코디가 등장할때 잠시 쳐다본후 앉을줄 알았는데,


브랜디와 둘다 떨떠름한 표정으로 보다가 그냥 입장하더군요.


이후 링아래서 브랜디로즈가 슬랫지해머!!!를 코디에게.


코디가 해골왕좌를 부셔버리고 관중들 열광.


대놓고 WWE와 트리플H를 부셔버리는군요 ㅋㅋ

profile
엑소시스트 등록일: 2019-05-27 09:32
WWE를 겨냥한거죠 대놓고 ㅋㅋㅋㅋㅋㅋ 근데 문제는
명예의 전당에서 wwe도 AEW를 대놓고 까서 ㅋㅋㅋㅋ
profile
Kenny D. 등록일: 2019-05-27 10:43
사실 서로 디스전을 좀해야 팬들도 재밌죠 ㅎㅎ 관심없는척하는것도 이젠 웃긴일이고..
profile
흑운 등록일: 2019-05-27 14:43
AEW입장에서는 WWE가 지속적으로 저렇게 나서주면 오히려 WWE가 자기들을 경계하고 두려워한다고 하는 인상을 팬들에게 심어줄수있으니 나쁠건없을거고 WWE가 AEW의 도발을 차분하게 무신경함으로 넘겨줘야하는데 지금 그게 쉬운 상황은 아니라고 봅니다.ㅎ
profile
피누스 등록일: 2019-05-28 06:23
보니까 아예 작정하고 노린거 같습니다 그 이후 인터뷰 봐도
영리하게 잘 이용하는거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공지 [공지] WWE TALK 게시판 이용수칙! (개정) + 13 TripleH 06-04-30 14750
26754 [스포] 블랙은 '새니티' 당했군요 [7] 황신 19-06-05 470
26753 [스포] 이번 주 RAW에서 '그 분'의 프로모는 [5] 기적의RKO 19-06-05 481
26752 WWE와 AEW에서 마음이 왔다갔다 하는 선수들에게 [7] 데몬터너 19-06-05 518
26751 [설문/스포] '수퍼 쇼다운 2019의 메인 이벤트'를 함께 맞춰봅시다~. ^^ [2] BuffaloBills 19-06-05 114
26750 [스포] 어제 방송된 RAW의 세그먼트들을 보면서 [9] 데몬터너 19-06-05 246
26749 [동영상] 이번 주 Being The Elite의 명장면 [1] eks150 19-06-04 153
26748 브레이는 나오기도 전부터 망하겠네요 [5] DJSoda 19-06-04 503
26747 라스 설리반만의 등장 씬은 [2] 에디튜드... 19-06-04 240
26746 [링크] 아오키 아츠시가 사망했다고 합니다... [4] Tony 19-06-04 349
26745 최근 WWE가 선보인 엄청난 헛짓거리 (테이크오버 : 카디프) [6] eks150 19-06-04 533
26744 WWE는 왜 타미 드리머를 바보멍충이 기믹으로 썼을까요? [9] 아스와르드 19-06-03 400
26743 이제 CM 펑크가 아닌 딘 앰브로스라는 챈트를 듣고 싶네요 [7] I.B 19-06-03 395
26742 [스포] 이 날이 오히려 득이 될 수도 있다고 생각되는군요 [7] 기적의RKO 19-06-03 477
26741 정말로 할 말이 엄청 많긴 많았나 봅니다 [1] eks150 19-06-03 564
26740 존 목슬리의 AEW 계약 기간이 2년인 걸 보고 데몬터너 19-06-03 432
26739 [스포] NXT 테이크오버 XXV 리뷰 [13] 황신 19-06-02 294
26738 [링크] Wwa 리부트 능곡시합 방송 시청해주세요 올림피언2 19-06-02 109
26737 8월 31일은 '3단체의 대형 대회 전쟁의 날' eks150 19-06-02 187
26736 [스포] 오늘의 생방송 및 녹화방송 결과를 읽고서... 들었던 짤막한 생각 [1] BuffaloBills 19-06-02 254
26735 [캡처+동영상] 존 목슬리가 말하는 매우 간단한 해결법 [4] file eks150 19-06-01 612
26734 [스포] 슬램! 레슬링이 매긴... AEW 더블 오어 낫씽의 평점을 소개합니다~. BuffaloBills 19-06-01 228
26733 토크 이즈 제리코 : 존 목슬리 편이 세운 기록들 [3] eks150 19-05-31 396
26732 설령 폴 헤이먼이 각본진으로 간다 한들 [5] wwe2k 19-05-31 369
26731 [설문/스포] NXT 테이크오버 : XXV의 모든 경기 결과를 함께 맞춰보죠~. [7] BuffaloBills 19-05-30 126
26730 와일드카드가 시청률을 높인 것은 인정해야 하지 않을까요? [15] 조사장 19-05-30 478
26729 [동영상] 알고 보면 25년 전의 오마쥬였던 코디의 이번 프로모 [2] eks150 19-05-30 352
26728 [스포] 개인적으로 생각하는 더블 오어 나띵 최고의 경기는 [2] jhcduck 19-05-30 256
26727 빈스의 극대노를 이끌어내야 한다고 봅니다 [7] wwe2k 19-05-30 403
26726 AEW 좋네요 마이너 느낌도 별로 안나고 [7] 반토레 19-05-30 459
26725 [링크] 토크 이즈 제리코의 존 목슬리 편 주요 내용 [5] eks150 19-05-29 345
26724 [팟캐스트] 레슬낙낙 18-2화 : 밀렸던 뉴스들 복기 및 향후 이벤트 소개 CuttingEdge 19-05-29 58
26723 샤샤 뱅크스에게 제대로 된 기회가 주어졌다고 보시나요? [11] 시리우스관우 19-05-29 303
26722 [스포] 인정하기 싫지만 오늘은 브록이 살렸더군요 [11] LA405 19-05-28 564
26721 [스포] AEW의 Double or Nothing 을 보고 [17] Tony 19-05-28 538
26720 AEW는 미국 정치적으로 흥미로운 혼종 같습니다 [11] appliepie1 19-05-28 373
26719 [스포] 이 사람은 진짜 [9] 기적의RKO 19-05-28 442
26718 [스포] 늦었지만 AEW 더블 or 낫띵 간단 리뷰 [5] 황신 19-05-28 358
26717 [스포] 설마 브록 레스너에게 '덩치만 큰 바보' 기믹을 줄 것은... 아니겠죠? [5] BuffaloBills 19-05-28 372
26716 단체 이름에 대한 잡담 [4] BigEviL 19-05-28 283
26715 [스포] 역시 돈으로 열정을 살 수는 없네요 [4] 황신 19-05-28 507
26714 aew는 홍보만 잘 하면 크게 성장하고 자리 잡힐 거 같습니다 [2] wwe2k 19-05-28 329
26713 [팟캐스트] 레슬낙낙 18-1화 : 머인뱅 리뷰 [2] CuttingEdge 19-05-28 83
26712 ☆★ WWA Rebooting in 능곡 흥행 공지 ★☆ file 미남헌터 19-05-28 109
26711 [동영상] 신일본에서도 데뷔하는 '그 남자'의 의문의 프로모 [6] eks150 19-05-28 296
26710 aew로 간 wwe 출신들은... [2] wwe2k 19-05-27 324
26709 지금 WWE의 중심은 알바인 브록입니다 [7] I.B 19-05-27 339
26708 [팟캐스트] 레디 투 럼블 머니인더뱅크 후기 동탁 19-05-27 81
26707 [링크] Viceland의 레슬링 다큐멘터리를 강력하게 추천합니다 [1] appliepie1 19-05-27 169
26706 천국에 있을 故 애슐리 마사로의 40번째 생일을 진심으로 축하합니다 [2] file Starstruck 19-05-27 172
» [스포] 더블 오어 나씽의 코디 등장 씬에서 [4] 제로스제리코 19-05-27 5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