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ICK
MENU

open close

선수 프로필

지 식 사 전

사이트 운영진

관리자 [Buffalo Bills]
관리자 [WManiac]
스태프 [eks150]
스태프 [준피디]
스태프 [지에스티]
스태프 [LastOutLaw]
스태프 [gansu]

사이트 현황

전체회원 : 16315명
오늘가입회원 : 1명

전체문서 : 133951
오늘등록문서 : 3
전체댓글 : 541920
오늘등록댓글 : 11

 
d0038448_5a561deeaf6bb.png

이번에 번역한 2ch 프로레슬링 게시판의 글은 '전일본 프로레슬링 시절의 코바시 켄타에 대해'입니다.


1990년대 오렌지색 팬츠 복장으로 활약했고, 전일본 프로레슬링 사천왕 중 한 명으로 군림했던 코바시에 대해 몰랐던 이야기들도 알 수 있던 내용이었는데, 어떤 이야기들이 나왔을지 보시죠.


(*'┗ '표시의 글은 바로 위에 글에 대한 답글입니다)






*녹화했던 도요하시에서의 코바시 vs 스티브 윌리암스의 시합 비디오를 친구집에 가져가서 억지로 틀어 어떻게든 프로레슬링 팬으로 만들려 했던 그 시절이 그리워....



*난 야구부 원정때 버스 안에서 윌리암스 vs 코바시의 비디오를 틀었어.

자랑할게 못되지만.



d0038448_5a561e2f60347.jpg
*1996년의 타우에 아키라와 코바시는 문설트 프레스로도, 래리어트로도 끝이나지 않아 비장의 기술인 다이빙 길로틴 드롭으로 끝낸게 좋았어.



d0038448_5a561e5e523fd.jpg
*'아마 당시 아무도 사용하지 않았을 더블 암 DDT를 캑터스 잭에게 쓰자, 캑터스 잭도 미국으로 돌아간 후 사용하기 시작해 줘서 왠지 기뻤다'


라는 말을 코바시가 했던 것 같은데, 종류는 달랐어도 양쪽 다 지나친 기술 접수의 레슬러였기에 서로가 전성기 때의 믹 폴리 vs 코바시를 보고 싶었어.



*코바시의 춉은 전일본 시절보다 NOAH 시절 다리 수술을 두 번 한 다음 썼을 때가 더 묵직하게 보여.

절대왕자 시절 이후였지.



*오사노 아나운서가 말한게 어디까지가 진짜인지 모르겠지만, 신예 시절 딘 말렌코에게 고개를 숙여 그라운드 기술을 배웠다거나 키타하라에게 타격기를 배웠다는 등 웨이트 트레이닝 이외에도 열심히 노력했다는 건 진짜같아.



*┗ 신예시절 코바시는 정말 대단한 레슬러였어.

미사와 미츠하루와 점보 츠루타를 포함한 다른 레슬러들과는 빛이 전혀 달랐지.

프로레슬링으로선 30세 이후 대스타가 되었을지 모르지만, 정말 탁월했던건 25살 시절까지. 무릎이 망가지기 전이었던 것 같아.



*코바시의 래리어트는 피니쉬 기술로 쓰기 전부터 굉장히 강력한 듯한 충격 정도였어.

카와다 토시아키의 클로스 라인도 박력있었고.



*코바시는 실제로 운동신경이 상당히 떨어졌기에 래리어트와 춉의 파워 파이터가 될 수 밖에 없었지.

타우에가 더 몸이 유연하고 점프력이 있었다고 해.



*┗ 코바시는 신인 시절엔 뭐든지 다 잘했었어.



*회사원을 관두고 마른 몸을 그렇게나 근육질 몸으로 만든 것 만으로도 굉장해.

착실한 노력을 게을리 하지 않았던 덕분에 자이언트 바바가 마음에 들어하던 타우에보다 더욱 높이 올라섰으니까.



*쇄국 정책이어서 같은 상대들과 정말 잘 싸워준 것 같아.

미사와 vs 카와다가 감정의 승부인 것에 비해, 미사와 vs 코바시가 큰 기술의 승부가 된 것도 어쩔 수 없었겠지.

인연도, 스토리도 없이 차례대로 싸울 뿐이었으니 팬들 중 그걸 아직 모르는 녀석들은 지금도 미사와 파, 카와다 파같은 생각을 갖고 이야기를 해.

20년 가까이 지났으니 이제 적당히들 좀 하라고.



d0038448_5a561eb060f2f.jpg
*┗ 삼관 헤비급 타이틀 도전자 결정전을 하고 승리하는 쪽이 도전하지만, 졌던 쪽도 곧바로 그 다음 도전한 적도 있었지.

카와다와 코바시였던가?

역시 그것엔 불만을 말했던 기억이 나.

그래선 도전자 결정전의 의미가 알 수 없게 되어버리고 안타깝지.



*┗ 1996년이었지. 삿포로에서 카와다, 코바시로 도전자 결정전을 하고 카와다가 승리.

일본 무도관에서 타우에게 도전하고 패하자 코바시가 다음 시리즈에서 타우에에게 도전. 그리고 삼관 헤비급 챔피언 등극.

이건 나도 역시 좀 그렇다고 생각했어. 뭐, 확실히 도전할 사람은 없었지만.

vs 타우에로 내용을 보증했던건 솔직히 미사와와 코바시 뿐이었고.



*┗ 코바시도 바바에게 삼관 타이틀 도전을 하지 않겠다고 하려고 했었지.

하지만 정상에 오르고 있던 아키야마 준에게 싱글매치를 통해 격려를 받고, "이걸로 지면 더이상 내가 있을 장소는 없다"라는 각오로 삼관 헤비급 타이틀 매치에 임했었어.

아키야마가 세컨드를 맡았고, 시합 후 챔피언에 오른 코바시를 무등태워주며 자신의 일처럼 기뻐했었어.



*코바시가 1년 전쯤에 냈던 책을 읽어봤는데, 1996년은 전일본을 그만두려 했을 정도로 스트레스가 쌓였다고 해.

의외였지만 확실히 삼관 헤비급 챔피언에 오를 때 까지 싱글전선에선 냉대받았지.



*코바시는 시합에서 선전은 하지만 결국 지는 선전맨이었던 시절이 있었지.

삼관 헤비급 타이틀 도전자 결정 리그전에서 패트리어트에게 졌을 쯤이 가장 상태가 안좋았던 것 같아.



*코바시가 FMW에 참전했을 때 오오모리를 푸쉬하고 싶어서 파트너는 오오모리로 해달라고 자이언트 바바에게 부탁했는데, 멋대로 모스맨 (*훗날 링 네임은 '타이요 케어')이라고 발표 되었다고 자서전에 적었지.



d0038448_5a561ee572ca3.png
*코바시의 자서전을 보면 바바는 코바시를 냉대한 것 처럼 적혀있는데 실제론 어땠을까.

미사와에게는 이기지 못했지만 삼관 헤비급 챔피언을 3번 차지했고, 도전자로 몇 번이나 선정되어 메인 이벤트를 맡기도 하는 등 상당히 높은 평가를 받은 것 같은데.



*┗ 그 책을 읽으면 설명도 없이 여러가지 일이 결정되었고, 납득이 가지않는 매치 메이크, 여러가지 일들로 조금씩 스트레스가 쌓여가던 모습이 보여.

94~95년의 싱글전선에서 다시 선전맨이 되기도 했고.

바바가 보기에 코바시는 애송이였을 거라 생각돼.



*┗ 코바시는 타우에와 타카노보다 키도 작었고, 웨이트 트레이닝을 했기에 그걸 본 바바가 "그런 보디빌더 흉내는 그만둬라!"라고 했다는 것 같아.

하지만 점점 코바시의 노력을 인정해주게 된 후 "좋아, 나도 해볼까"라고 바바도 함께 웨이트 트레이닝을 하게 되었다던가.



*코바시가 젊었을 적에 보디빌더처럼 허리가 얇은 체형으로 하려해서 바바에게 설교를 들었다는 이야기라면 알고있어.

밥을 별로 먹지 않으려하자 바바가 눈치챘다는 것 같아.

바바로서는 배도 제대로 되어있지 않으면 안된다는 거였지.

상대가 외국인 거구 선수가 많았고 그건 뭐 틀리지 않았다고 생각하지만.



*코바시의 자서전에서 가장 불쌍하다고 생각된 부분이 하루 소노다가 갑작스레 세상을 떠난 후 더 그레이트 카부키가 바바 씨의 심부름꾼 (*선배 선수의 잡무를 대신하는 신예 선수)을 하라고 해서 갔지만 인정받지 못한데다가 혼났다는 것이었어.

그대로 와지마 히로시의 강화합숙에 가서, 저녁식사를 하러 모두 초밥집에 갔는데 바바가 "넌 주문하지 않아도 된다"라고 해서 밥 한공기하고 가쿠니 (*재료를 사각으로 잘라서 조리한 요리 또는 사각썰기를 한 가다랑어를 달게 졸인 요리)가 나왔어.

그래서 그걸 억지로라도 전부 다 먹으니 바바가 "넌 바보구나"라고 했고.


그건 트라우마가 될 수준이라 생각됐어.



*코바시의 사천왕책은 읽으면 의외로 고뇌가 계속되었다는 사실에 놀라게 돼.

흥행주의 부탁으로 지방에서 싱글매치가 많이 편성되거나 하고.

확실히 카와다 vs 코바시 등은 갑작스레 지방에서 편성되었다는 기억이 나.



*┗ 1995년 세계최강 태그 결정 리그전 중 TV 방영이 되지않은 오오이타 대회로군.

미사와가 회사를 비판했었지.



*코바시처럼 키도 크고 외모도 좋은 젊은 선수를 실적이 없다는 것 만으로 입단을 못하게 하고 냉대했으니 당시 프로레슬링계는 정말 좁은 문이었다는 생각이 들어.




(*이하 이 정리글에 달린 리플 중 일부)





*죠니 에이스와 일본 미국 태그를 맺었을 때 좋았어.



*에피소드 틈틈히 나오는 바바의 귀축스러움이 웃겨. 아니, 웃을 수 없어.



*옛날 코바시는 롤링 크레이들이나 플라잉 숄더 등의 기술을 너무 많이 써서 잔재주가 많아 성장을 못한다는 말을 들었지.

NOAH 이후의 코바시만 아는 사람에겐 상상이 안되겠지만.



*코바시를 처음 봤을 때 그 산뜻한 얼굴과 엄청난 체형의 갭이 뭔가 현실감이 들지 않았어.



*바바 씨는 사업 상대로는 좋은 사람이겠지만, 자신의 사원과 레슬러에 대해선 냉정했다기 보다 접할 때 뭔가 결여되어 있었다고 느껴져.

이노키의 상식 밖의 모습과는 다른, 천연의 무신경이라고 할까.



*브리티시 불독스, 칸남 익스프레스, 말렌코 형제 등 비슷한 체격 선수들과의 태그매치가 뜨거웠어.



*뭐, 다들 미사와를 따라간게 모든 걸 이야기하는 거지.

모토코 바바만이 원인이었다면 좀 더 전일본에 남았을거고, 불합리한 일이 많았기 때문이라 생각돼.



*바바는 천연으로 접하는 방식이 서툴었다고 생각돼. 특히 가까운 사람에겐 틀려먹은 인상.



*코바시의 시합을 보며 몇 번이나 기운을 얻었어.



*벌써 20년쯤 전의 이야기인데, 당시 전일본은 선수와의 촬영회를 했어.

그깨 코바시였는데, 좀 떨어진 곳에서 나타난 코바시는 목이 기울어져 있었고 다리를 질질 끌던 상태였어.

본인은 별로 신경쓰는 기색도 없이 미소지으며 사진촬영에 응해주었지만, 보기엔 상당히 힘들었던 것 같아.

그때부터 프로레슬링을 진지하게 보게 되었어.



*1990년대 사천왕 프로레슬링 시절, 그렇게나 격렬한 시합을 펼쳤는데 수입은 신일본 선수에 비하면 놀랄 정도로 쌌다고 카와다가 밝혔지.

금전적으로 엄격하지 않으면 단체의 장을 맡을 수 없다고 하지만, 선수들에게 더욱 환원했다면 전일본과 NOAH로 분열되는 일은 없었지 않을까.



*바바 씨와의 일화는 성공하면 미담과 사랑의 채찍이 되겠지만, 버텨내지 못하고 망가진 사람도 많았을지도 몰라.

아니, 망가지지 않았기에 성공한건가?



*어느 정도 자라고 바바로부터 떠나는게 정답이었겠지.

사천왕도 아키아마 & 오오모리도 껍질을 깨고 나올 것 같은데 깨지 못하게 한 정상이 아니었던 느낌이 들어.

그 정상이 아닌 그대로 후배를 키운게 NOAH의 비극이라 생각하고.

바바를 거스르고라도, 전일본에서 쫓겨나더라도 해외에서 수행했다면 지금 이상으로 평가받지 않았을까?



*┗ 옛날 전일본은 단체로서 좋은 의미로든 나쁜 의미로든 가족 경영이라 궁지에 몰리면 단결하고 힘을 내지만 거북한 공간이기도 했어.

쇄국이 더욱 일찍 풀려 다른 단체와 교류했다면 어떨까하고 상상하게 되어버려.



*우두머리의 무신경함은 자신은 할 수 있는데 다른 사람은 왜 못하는지 이해 못한다는 천재 스타일의 천연사고였을 것 같아.





profile
꼰대제인 등록일: 2018-01-10 23:25
릭 플레어와 대결하는걸 보고싶었는데요 ㅎㅎ
둘다 은퇴했으니 아쉽네요
profile
공국진 등록일: 2018-01-11 08:11
날카로운 춉의 플레어 vs 묵직한 춉의 코바시의 구도인 것이 흥미로운 대진이겠군요^^.
profile
jhcduck 등록일: 2018-01-11 23:53
그야말로 살아있는 전설인데, 얘기를 들어보면 전일본 시절에 너무 대접을 못 받은 게 아닌가 싶을 정도입니다;;;

더불어 문설트만 좀 아껴 썼으면 좋았을 것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공지 [공지] WWE TALK 게시판 이용수칙! + 11 TripleH 06-04-30 14106
25131 로만의 약물 거래에 대한 데이브 멜처의 답변 new gansu 18-01-18 176
25130 로만의 약물 거래가 사실이라면 레매는 어떻게 될까요? [2] new 뭐라즈 18-01-18 158
25129 WWE공략 new cheld 18-01-17 173
25128 [번역] 주간 프로레슬링 칼럼 '소규모 경기장을 추천. '좁음 = 사치!' 사치스러운 공간에서 엄청난 박력의 링 사이드 관전을 즐기자!' [2] new 공국진 18-01-17 131
25127 이노키 vs 김일 매치 감상 [3] newfile appliepie1 18-01-17 349
25126 이러다가 WWE에 [1] new cheld 18-01-16 466
25125 [스포] 여성쪽에서 잠깐 잊었던 변수가 하나 있었죠 [2] new 쌈바 18-01-16 734
25124 생각할 수록 어이가 없는 부분 ... [8] new 티페인 18-01-16 677
25123 세스가 쓰는 그 기술의 부활은 여러가지 의미가 있습니다 [1] new I.B 18-01-16 753
25122 드디어 세스의 커브 스톰프가 부활했군요 [10] new DJSoda 18-01-16 993
25121 골드버그 헌액자는 누가 될까요? [12] new 뭐라즈 18-01-16 529
25120 [알림] 제가 올렸던 'PWF X LAND'S END 인생공격 4' 관련 글들에 대한 정정사항이 하나 있습니다 new 공국진 18-01-16 130
25119 네빌도 TNA 왔으면 좋겠네요... [8] update 아스와르드 18-01-16 607
25118 [번역] 2ch 토론글 'EVIL의 열애설이 아니라 다행이다' [4] update 공국진 18-01-15 243
25117 갑자기 생각났는데-, 바비 래쉴리의 MMA 커리어는 앞으로 어떻게 될까요? [4] update BuffaloBills 18-01-15 329
25116 [번역] 2ch 토론글 '...오카 토모유키와 오카다 카즈치카에게 인연이 발생' [2] update 공국진 18-01-15 157
25115 '최근 임팩트 레슬링과 결별한 세 사람'이 모두 WWE와 계약한다면 [5] update BuffaloBills 18-01-15 457
25114 언더테이커가 25주년 로우에 어떤 모습으로 등장할까요? [17] file 홍익인간 18-01-14 922
25113 [번역] 2ch 토론글 '미모리 스즈코와 오카다 카즈치카의 연애 사실이 밝혀짐' [6] 공국진 18-01-14 351
25112 [캡쳐] '연패의 사슬'을 끊어내려는 커트 호킨스... 참 힘들군요~. ^^; [3] BuffaloBills 18-01-14 553
25111 언더테이커가 제대로 가길 바랍니다 [8] NBT316 18-01-13 554
25110 [번역] 2ch 토론글 '좋아하는 파워슬램' [6] 공국진 18-01-13 180
25109 페이지 부상이 심하다고 했지만, 이 정도일 줄은 몰랐거든요 [10] 꼰대제인 18-01-13 1000
25108 저 뉴스가 사실이면 좀 아쉽네요 [5] I.B 18-01-12 936
25107 [스포] 플레어 vs HBK와 비슷한 스토리가 진행되겠군요 [5] 황신 18-01-12 764
25106 [스포] 존 시나의 레매 상대가 누구인지 소식이 나왔네요 [5] gansu 18-01-12 931
25105 [번역] EVOLVE 부커 게이브 사폴스키 유출 이메일 [6] ReyuK 18-01-11 398
25104 레닷님들은 여성 로얄럼블 기대되시나요? [16] DJSoda 18-01-11 601
25103 스맥 하이미드카터 악역들은 좀 아쉽네요... [2] 아스와르드 18-01-11 507
» [번역] 2ch 토론글 '전일본 프로레슬링 시절의 코바시 켄타에 대해' [3] 공국진 18-01-11 178
25101 [설문] WWE 믹스드 매치 챌린지의 우승은 과연 어느 팀이 차지할까요? [5] BuffaloBills 18-01-11 157
25100 [번역] 2ch 토론글 '1999년의 무토 케이지를 이야기 해보자' [4] 공국진 18-01-10 216
25099 [스포] 이 정도면... 누가 악역으로 변신(?)할 것인지는 결정된 듯 싶습니다 [4] BuffaloBills 18-01-10 832
25098 [번역] 2ch 토론글 '쵸노 마사히로의 공적을 말해보는 게시판' 공국진 18-01-10 165
25097 [스포] WWE 로얄 럼블 2018의 경기 숫자가 생각보다 꽤 많아 보이네요~. [1] BuffaloBills 18-01-10 409
25096 [번역] 2ch 토론글 '최근의 전일본 프로레슬링에 대하여' [4] 공국진 18-01-10 196
25095 WWE 믹스드 매치 챌린지의 팀 구성이 또 꼬이게(?) 되고 말았군요... [1] BuffaloBills 18-01-10 450
25094 [번역] 2ch 토론글 'SANADA의 소질은 오카다 카즈치카에 뒤지지 않는다' [2] 공국진 18-01-09 162
25093 '베일리의 남자 파트너'로 누가 뽑힐지는... 이건 뭐, 너무나도 뻔하네요~. ^^ [1] BuffaloBills 18-01-09 433
25092 [번역] 2ch 토론글 '로스 인고베르나블레스 데 하폰의 조정자 BUSHI' [2] 공국진 18-01-09 286
25091 [스포] 이번 주 WWE RAW를 생방송으로 본 게 아니라, 잘 모르겠지만... [5] BuffaloBills 18-01-09 789
25090 [번역] 2ch 토론글 '나카니시 마나부의 외모는 엄청 좋았다' [5] 공국진 18-01-09 179
25089 믹스드 매치 새로운 팀으로... [1] 쉐시나 18-01-09 397
25088 진지하게 은퇴 전까지 1번이라도 둘러볼 순 없을지 [12] file 케케님 18-01-08 993
25087 [스포] '경량급 선수가 아닌 사람'이 205 라이브에 고정 출연할지도 모른다... [2] BuffaloBills 18-01-08 566
25086 돌프지글러의 로얄럼블 우승은 어떨까요? [14] 뭐라즈 18-01-08 870
25085 제리코는 앞으로도 신일본에서 더 활약할 느낌인 거 같습니다 [5] eks150 18-01-07 755
25084 [스포] 만약 '이 사람'이 WWE로 다시 온다면... 과연 성공할 수 있을런지? [3] BuffaloBills 18-01-07 808
25083 [사진] 작년 크리스마스의 일본 여행 ⑵ eks150 18-01-07 167
25082 [사진] 작년 크리스마스의 일본 여행 ⑴ eks150 18-01-07 1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