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ICK
MENU

open close
 
profile WWE [설문] WWE에서의 성공의 정의란?

작성자: 공국진 등록일: 2021.01.17 00:00:00 조회수: 427
홈페이지: http://kkjzato.egloos.com/

몇일 전에 일본의 한 트윗을 보고 여러분들의 의견은 어떠신지 들어보고 싶어 글을 적어봅니다.


REONA RockWell이라는 트위터 유저의 글 (https://twitter.com/reona_rockwell/status/1349648051959283713)이었는데, 내용은 다음과 같았습니다.



"WWE에서의 성공은 프로레슬링계에서 가장 애매하고 정의를 내릴 수 없는 답이 아닐까?


WWE 챔피언이 되면 성공인 것일까

지글러와 미즈처럼 오래 활약하는 것일까

시나처럼 제2의 커리어를 잡게되는 것일까

헌터처럼 내부에 파고드는 것일까"




이 말을 보니 확실히 그럴지도 모르겠다는 생각도 들었는데, 여러분들께서 생각하시는 'WWE에서의 성공 기준의 정의'란 무엇인가요?


자유롭게 덧글로 적어주셨으면 합니다^^.

BEST 추천 댓글

profile
ㅣ김권ㅣBEST 등록일: 2021-01-16 21:42
넷 다 성공이죠-!!
profile
황신BEST 등록일: 2021-01-16 22:22
일단 어지간히 개판으로 말아먹고 초광속 해고되지 않는 이상에야 wwe에 입성했다는 것만으로도 성공이라 봐야하지 않을까 싶어요.

시나, 헌터는 성공 수준이 아니라 역사상 유례없는 초대박인거고, 지글러나 미즈 정도만 되도 레슬링 역사에 점 하나 정도는 찍은 수준은 되지 않을까요??
profile
황신BEST 등록일: 2021-01-16 23:57
nxt 커리어를 빼더라도 남성 로럼 우승해서 레매에서 특별 등장씬 연출받아가며 wwe 챔피언십 해본거면 평생 자랑거리 아닐까 싶어요
profile
ㅣ김권ㅣ 등록일: 2021-01-16 21:42
넷 다 성공이죠-!!
profile
황신 등록일: 2021-01-16 22:22
일단 어지간히 개판으로 말아먹고 초광속 해고되지 않는 이상에야 wwe에 입성했다는 것만으로도 성공이라 봐야하지 않을까 싶어요.

시나, 헌터는 성공 수준이 아니라 역사상 유례없는 초대박인거고, 지글러나 미즈 정도만 되도 레슬링 역사에 점 하나 정도는 찍은 수준은 되지 않을까요??
profile
벨몬드 등록일: 2021-01-16 22:24
두번째만 빼고 괜찮아보이네요.

오래만 있는 사람도 꽤 많으니까요
profile
에리카 등록일: 2021-01-17 15:41
원문엔 오래있기만 하는 게 아니고 오래 활약한다고 돼있네요.
저도 오랫동안 활약하는 건 성공이라고 봅니다.
profile
yui 등록일: 2021-01-16 22:55
저기 보기중에는 없지만 이름만 언급되거나 선수의 등장곡만 울려도 관중들이 환호한다면 그것도 성공했다고 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profile
Syn 등록일: 2021-01-16 23:35
일본인 레슬러라면 2번도 성공이라 생각합니다.
나카무라 신스케가 2번처럼 되어가긴 하는데..
그래도 NXT에서는 정점을 찍어봤으니까요.
profile
황신 등록일: 2021-01-16 23:57
nxt 커리어를 빼더라도 남성 로럼 우승해서 레매에서 특별 등장씬 연출받아가며 wwe 챔피언십 해본거면 평생 자랑거리 아닐까 싶어요
profile
DJSoda 등록일: 2021-01-17 00:08
사실 저기 나와있는 선수들 전부 다 성공한 삶이에요. 하지만 저 질문자가 물어보는건 좀 더 핀포인트적인 얘기같아서 최대한 좁은 의미로 곱씹어보면, '한창때 빈스가 조금이라도 눈치보게 만들거나 그 대가리 위에 있는 수준'까지 가는걸 성공이라고 생각합니다. 브록 레스너나 드웨인 존슨은 누가 봐도 빈스 대가리 위에서 놀고 있죠. 시나도 비슷하고 한창때의 오스틴이나 호건도 마찬가지고 찾아보면 더 있을 것 같네요.
profile
썽원이 등록일: 2021-01-17 01:50
저는 일단 메인무대 데뷔하고 어떤 타이틀이든 두번이상 먹어보면 성공했다고 생각합니다 (24/7은 흠..)

성공 안에서도 정도의 차이는 있겠지만, 세계 최고의 단체에서 일회성으로 한번 챔피언이 되어보는게 아니라 그 이상 들어봤다는 자체가 그 당시에는 그 선수에대한 (아주 잠깐일지라도) 계획이 있었다는 것이고 그건 아무에게나 주어지는 기회가 아니라고 생각해요

특히나 세계의 날고 기는 선수들이 모이는곳인 만큼 챔피언 한번 되어보기도 정말 쉽지 않다고 생각하기에 꼭 메인 챔피언이 되어보지 못하더라도 충분히 성공은 했다고 말할수 있을것 같습니다

그리고 많은 팬분들이 내가 좋아하는 선수가 정점에 오르지 못하는것에 많이들 실망하시는걸 보는데, 저또한 그런생각을 하긴 합니다만 어느순간부터 꼭 정점이 아닐지라도 충분히 제 역할을 해주고 있다는 생각을 하니 마음이 편해지더군요.
모두가 주인공이 되면 주인공을 받쳐줄 사람이 아무도 없게 되잖어요. 영화나 드라마에도 주 조연이 있듯이 어떤 위상에 자리잡고 있든 각자에게 주어진 역할을 충실히 수행해내면 그 자체로 성공하는거라고 생각해봅니다.
profile
국민거품김성근 등록일: 2021-01-17 09:24
넷 다 성공한 겁니다!! WWE에 오퍼를 받고 계약을 했다는 거 자체가 영광인데 팬들의 기대치와 평가는 다르지만 저 4가지 케이스는 WWE에 오랜 기간 동안 충성하며 활약했다는 것과 동시에 WWE역사의 한 페이지에 이름 한 줄이라도 올렸다는 증거니까요!!
profile
홍보석폭동 등록일: 2021-01-17 14:36
넷다 성공이죠. 넷중 아무것도 얻지 못하는 선수들이 부지기수인걸요?
profile
엣지헤드 등록일: 2021-01-18 18:17
레슬러 개인의 기준은 잠깐 뒤로하고
그냥 순순히 팬의 입장에서 본다면 꾸준히 얼굴 내밀고
경기를 갖는것이 아닐까 합니다

불려 나와서 백스테이지에 무한 대기 하고 있는것만큼
고욕인것도 없어 보여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WWE TALK 게시판 이용수칙! (개정) + 13 TripleH 06-04-30 15095
10404 [스포] 현 챔프에 대해 말이 많군요 [7] SAGA 21-02-24 476
10403 [스포] 레슬매니아 주요 대진 예상해봅니다 [5] 브롹뤠스너 21-02-23 323
10402 [스포] 슬램! 레슬링이 매긴… WWE 엘리미네이션 체임버 2021의 평점 ^^ BuffaloBills 21-02-23 186
10401 [스포] 경기 결과가 마음에 안들 수는 있지만.. [10] 에리카 21-02-23 576
10400 [스포] 일리미네이션 챔버 2021 리뷰 (스압) [2] 황신 21-02-22 344
10399 이번 일챔도 역대급 노땅 일챔이었네요 [9] 조사장 21-02-22 448
10398 [스포] 일챔 결과보고 좀 걱정이 많이 생깁니다 (글이 좀 깁니다) [20] 어린기린 21-02-22 566
10397 [스포] 슬램! 레슬링이 매겼던… NXT 테이크오버 : 벤젠스 데이의 평점 ^^ [1] BuffaloBills 21-02-21 247
10396 [스포] 이럴 거였다면, 헤비 머시너리를 왜 해체했는지 의문이 들 정도입니다 [5] BuffaloBills 21-02-20 350
10395 [스포] '이 스테이블'의 미래는… '완전 해체'일까요, '멤버 1명 교체'일까요? [2] BuffaloBills 21-02-18 331
10394 [스포] 엊그제 '이 사람'이 불참했던데... 설마 별다른 일은 없는 거겠죠? [1] BuffaloBills 21-02-17 342
10393 [스포] 이번 여성 더스티 로즈 태그팀 클래식 토너먼트를 보고 느낀 점 [4] 채군 21-02-16 297
10392 프로레슬링으로 소설 연재를 하고 있습니다 [2] RTK 21-02-16 178
10391 [스포] 오늘 '이 사람'이 등장한 것은, 패스트레인 '21을 준비하는 걸지도... [7] BuffaloBills 21-02-16 511
10390 [스포] NXT 테이크오버 : 벤전스 데이 리뷰 [5] 황신 21-02-15 315
10389 [스포] 뻘글인데, 내일 누가 승리하든 상관없이 '다음 도전자'는 무조건... [4] BuffaloBills 21-02-14 404
10388 (뒷북) 아무리 짬이 있다지만.. [5] file ㅣ김권ㅣ 21-02-13 660
10387 추억의 WWF : 1996년 국민거품... 21-02-13 142
10386 아무리 봐도, 올해엔 WWE HOF 헌액자들을 추가로 뽑지 않을 것 같은데요? [2] BuffaloBills 21-02-12 320
10385 [스포] NXT 테이크오버 : 벤젠스 데이의 대진 순서 및 결과를 예상하자면... [1] BuffaloBills 21-02-11 1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