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ICK
MENU

open close
 


현재 코로나에 감염된 WWE 소속 선수는 멜처가 파악하고 있는 것만 드류 포함 최소 4명이고, 더 있을 가능성도 있다고 합니다. (4명은 멜처가 이름까지 확실히 알고 있는 선수들) 전부 남성 선수인 것은 아니고, 여성 선수도 있다고 하네요.


한 사람은 대형 스타로, 확진 판정을 받아 한동안 나오지 않다가 이번에 막 복귀했습니다. 이 선수는 지금은 완치된 상태입니다. 드류 맥킨타이어는 오늘 방송에서 본인은 무증상이라고 말했지만 실제로는 미약한 증상 (mild symptom)을 보이고 있습니다.


다른 한 사람은 스맥다운 소속이고, 이번 주 에피소드에 출연할 예정이었지만 확진 판정을 받아 출연 계획이 취소되었습니다. 다른 한 사람은 NXT 소속입니다. 


이번주 쇼는 코로나 사태로 인해 갑작스레 많은 선수들이 결장하며 굉장히 빈약한 라인업으로 진행되었는데, 그렇다고 이들이 모두 감염되었다는 의미는 아니며, 나이아 잭스와 쉐이나 베이즐러의 경우처럼 확진자와 접촉해서 쇼에서 빠진 경우일 수도 있습니다. 


(예를 들어 코피 킹스턴은 이번주 쇼에 결장했는데, WWE가 대외적으로 밝힌 사유는 턱 부상 때문이지만 그게 사실인지 아닌지는 현재로선 알 수 없음)


1월 1일 신년 파티에 참석한 선수들이 무더기로 감염되었을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는데요. 실제로 그 루트를 통해서 감염된 선수들도 있는 것으로 보이지만, 드류 맥킨타이어의 경우는 아닌 것으로 보이며 단순히 운이 나빴던 경우로 보입니다. 


지난번 집단 감염 사태 이후 WWE는 매주 위클리쇼 촬영 전날에 코로나 검사를 시행하고 있습니다. 드류의 경우는 이번주 일요일에 양성 판정이 뜬 것으로 보이며, 그렇다면 지난주 월요일 촬영 현장에서 헐크 호건, 지미 하트, 골드버그 등 다른 이들에게 병을 전파했을 가능성은 높지 않아 보입니다.


BEST 추천 댓글

profile
황신BEST 등록일: 2021-01-12 22:03
제 기억엔 레이 미스테리오가 요근래 안 나왔던거 같은데 맞나요??

p.s : 경기 리포트에 미스테리오라고 검색해보니 12월 4일날 출전하고선 지난주 건틀렛 경기 출전하기 전까지 레이가 출전을 안했네요.....설마?
profile
황신 등록일: 2021-01-12 20:11
한 사람은 대형 스타로, 확진 판정을 받아 한동안 나오지 않다가 이번에 막 복귀했습니다. 이 선수는 지금은 완치된 상태입니다
----------------------------------------------------------------------------------

이거 누구죠?? 이번에 막 복귀한 현역 스타면 이름을 금방 유추할 수 있을거 같은데
profile
smk4952 등록일: 2021-01-12 20:45
설마 샬럿은 아니겠죠??....
profile
BuffaloBills 등록일: 2021-01-12 21:09
12월 초부터 한 달 가량 쉬었다가 지난 주에야 출전한, 스맥다운 소속 특급 프로레슬러가 한 사람 떠오르긴 합니다만... 물론 어디까지나 제 추측일 뿐입니다.
profile
ㅣ김권ㅣ 등록일: 2021-01-12 21:58
누구요...???? 궁금해서 여쭤봅니다.
어디까지나 추측이시니까 그냥 말씀해주셔도 될 듯.
쪽지라도 부탁드립니다 넘 궁금해요 ㅋㅋㅋㅋㅋ
profile
황신 등록일: 2021-01-12 22:03
제 기억엔 레이 미스테리오가 요근래 안 나왔던거 같은데 맞나요??

p.s : 경기 리포트에 미스테리오라고 검색해보니 12월 4일날 출전하고선 지난주 건틀렛 경기 출전하기 전까지 레이가 출전을 안했네요.....설마?
profile
채군 등록일: 2021-01-12 20:49
전 오히려 아스카를 생각했는데 얼마 전에 복귀한 대형 스타라고 하니 사실 감이 안잡히네요. 스맥다운 쪽은 설마 케빈 오웬스가 아닐까 하는 우려도 드는데 부상 설정도 있다보니 조금 더 지켜봐야 할 것 같고... NXT 쪽은 파이트 피트의 갑작스런 연기 때문에 토마소 치암파 아닌가 살짝 걱정도 듭니다.

(나이아 잭스와 셰이나 베이즐러 이번주 RAW에 참가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데이나 브룩 & 맨디 로즈를 꺾었다고 리포트에 명시되어 있네요.)
profile
gansu 등록일: 2021-01-12 20:51
보통 멜처가 대형 스타라고 하면 미즈 쉐이머스급부터 메인이벤터까지 다양해서 정확히 어느 정도 레벨의 선수를 가리키는 건지는 저도 잘 모르겠습니다. 나이아 셰이나 이야기는 그 둘이 몇 달 전에 코로나 확진자와 접촉해서 한동안 결장한 적이 있는데, 그걸 말하는 것 같네요.
profile
채군 등록일: 2021-01-12 23:02
아, 예전 가을 경에 퍼포먼스 센터에서 확진자가 나왔고 그 확진자로 재서민 듀크 혹은 마리나 샤피르가 의심되었기 때문에 셰이나와 나이아가 쉬게 된 이야기군요. 전 최근을 얘기하는 줄 알았습니다.

대형 스타라고 하니 확실히 위 댓글에 있는 레이 미스테리오가 가장 유력하지 않나 싶네요. 한동안 활약이 없다가 최근에 복귀를 했으니 말이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WWE TALK 게시판 이용수칙! (개정) + 13 TripleH 06-04-30 15095
10404 [스포] 현 챔프에 대해 말이 많군요 [7] SAGA 21-02-24 476
10403 [스포] 레슬매니아 주요 대진 예상해봅니다 [5] 브롹뤠스너 21-02-23 323
10402 [스포] 슬램! 레슬링이 매긴… WWE 엘리미네이션 체임버 2021의 평점 ^^ BuffaloBills 21-02-23 186
10401 [스포] 경기 결과가 마음에 안들 수는 있지만.. [10] 에리카 21-02-23 576
10400 [스포] 일리미네이션 챔버 2021 리뷰 (스압) [2] 황신 21-02-22 344
10399 이번 일챔도 역대급 노땅 일챔이었네요 [9] 조사장 21-02-22 448
10398 [스포] 일챔 결과보고 좀 걱정이 많이 생깁니다 (글이 좀 깁니다) [20] 어린기린 21-02-22 566
10397 [스포] 슬램! 레슬링이 매겼던… NXT 테이크오버 : 벤젠스 데이의 평점 ^^ [1] BuffaloBills 21-02-21 247
10396 [스포] 이럴 거였다면, 헤비 머시너리를 왜 해체했는지 의문이 들 정도입니다 [5] BuffaloBills 21-02-20 350
10395 [스포] '이 스테이블'의 미래는… '완전 해체'일까요, '멤버 1명 교체'일까요? [2] BuffaloBills 21-02-18 331
10394 [스포] 엊그제 '이 사람'이 불참했던데... 설마 별다른 일은 없는 거겠죠? [1] BuffaloBills 21-02-17 342
10393 [스포] 이번 여성 더스티 로즈 태그팀 클래식 토너먼트를 보고 느낀 점 [4] 채군 21-02-16 297
10392 프로레슬링으로 소설 연재를 하고 있습니다 [2] RTK 21-02-16 178
10391 [스포] 오늘 '이 사람'이 등장한 것은, 패스트레인 '21을 준비하는 걸지도... [7] BuffaloBills 21-02-16 511
10390 [스포] NXT 테이크오버 : 벤전스 데이 리뷰 [5] 황신 21-02-15 315
10389 [스포] 뻘글인데, 내일 누가 승리하든 상관없이 '다음 도전자'는 무조건... [4] BuffaloBills 21-02-14 404
10388 (뒷북) 아무리 짬이 있다지만.. [5] file ㅣ김권ㅣ 21-02-13 660
10387 추억의 WWF : 1996년 국민거품... 21-02-13 142
10386 아무리 봐도, 올해엔 WWE HOF 헌액자들을 추가로 뽑지 않을 것 같은데요? [2] BuffaloBills 21-02-12 320
10385 [스포] NXT 테이크오버 : 벤젠스 데이의 대진 순서 및 결과를 예상하자면... [1] BuffaloBills 21-02-11 1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