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ICK
MENU

open close

선수 프로필

지 식 사 전

사이트 운영진

관리자 [Buffalo Bills]
관리자 [WManiac]
스태프 [eks150]
스태프 [준피디]
스태프 [지에스티]
스태프 [LastOutLaw]
스태프 [gansu]

사이트 현황

전체회원 : 16494명
오늘가입회원 : 0명

전체문서 : 136808
오늘등록문서 : 24
전체댓글 : 547389
오늘등록댓글 : 9

 

ric flair wcw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젊은 시절 수 많은 옛 시대의 전설과 무수한 명경기를 만들며, 후배들에게 존경 받는 레슬링 계의 전설적인 존재 릭 플레어.






8O2Mk2B.png






하지만 시대가 흐르고 속해있던 단체 'WCW' 는 레슬러들끼리 실제 파벌 정치 다툼이 극에 달했으며,



스캇 스타이너 등의 레슬러들은 과거 스타였던 릭 플레어의 정치적 영향력을 떨궈 버리기 위해 일부러 퇴물 취급하며, 생방송 중에 각본에도 없는 실제 디스를 서슴치 않는 등 사람을 완전히 우스갯소리 수준으로 만들어 퇴물로 전락 시켰습니다.






638dQlD.jpg





WCW가 멸망하고 WWE가 레슬링 시장을 천하 통일 한 이후, 자연스레 WWE로 건너온 릭 플레어.



경기를 뛰면서 활동 하긴 했지만, 야심 많은 선수들이 득실득실하던 경쟁 체제의 최중심에서 릭 플레어는 그저 소외된 늙은 이방인에 불과했을 뿐이고, 여기에 더해 이 무렵 가정 생활도 파탄을 맞이해서 부인과는 이혼 직전에 자식들과도 제대로 대화를 못하던 상황.



왕년의 스타였지만 완전히 비참하게 몰락해서, 조금 남은 예전의 이름값만으로 WWE에 겨우 빌붙어서 외롭게 백스테이지를 횡행하며 먹고 살던 비참한 위치였습니다.





OmnMjCh.jpg





이 당시 일화 중에 하나로 당시 후배였던 크리스 제리코와 릭 플레어의 경기가 잡혔는데, 승리자는 릭 플레어로 결정되었던 상황.



그러자 릭 플레어는 소심하게 롤업(기습적으로 커버에 들어가는것)으로 겨우겨우 운빨로 이기는 걸 제안했고, 그 말을 들은 크리스 제리코는 "아니, 당신 정도의 스타가 날 이기는데 당연히 링 한가운데서 피겨포-레그락으로 확실하게 이겨야죠." 라고 하니,



WCW 시절부터 정치 싸움에 밀리고 이리 치이고 저리 치이며 의기소침 했던 릭 플레어는 "아니, 어떻게 겨우 나 따위 선수가 너 정도의 스타를 그렇게 이기냐;;" 라고 하면서 눈치를 보며 설설 기던 상황. (경기는 제리코가 우겨서 릭 플레어가 깨끗하게 이기는걸로 결정됨)






diMzQCf.jpg
MtVEyya.jpg
s1kG2vd.jpg
VKayDzn.jpg



한편, 레슬링 업계에 처음 들어올때부터 릭 플레어를 존경하던 트리플 H는 그런 릭 플레어의 모습을 눈여겨 보고,




gipsRvX.jpg
I55nIEb.jpg
CJ9YfIL.jpg
h0Sk23W.jpg
blZvrAL.jpg
tvdRLgB.jpg
6N7GH9Y.jpg



릭 플레어와 자신이 팀을 이루고 움직일 것을 빈스 맥맨에게 건의해 봅니다.




g83tVbU.jpg
X6iMd33.jpg
rWkaR0b.jpg
QC5SkKn.jpg
kVsdmcF.jpg
DNJvgpV.jpg
czOACm1.jpg




새롭게 의욕을 낼만한 일을 얻게 되고, 트리플 H의 도움으로 파국 직전이었던 가족들과 다시 재결합 수 있게 된 릭 플레어.




zUjbNgk.jpg
fb40O1V.jpg
B4k4DHg.jpg
MAendTR.jpg
PaUIMRN.jpg
fgfXUHS.jpg
2VzASI4.jpg
2r8SLHW.jpg
AQqYVWW.jpg
ZaYTkae.jpg




그렇게 탄생한 스테이블, '에볼루션'.




이런 두 사람의 실제 관계를 바탕에 두고 만들어진, 단 '하루 짜리 스토리' 입니다.






8Zc4vsU.jpg
cb66hwH.jpg
dPZohm0.jpg
mbslL16.jpg
JKsOWOQ.jpg
IzknWdm.jpg
0cS7VwK.jpg
Ukyeeoi.jpg




지금으로부터 15년 전 이었던 2003년. 한참 악역 챔피언으로 활동하던 트리플 H.


그 전날 PPV에서 '케빈 내쉬' 와 격렬한 경기를 치룬 트리플 H 였지만, 당시 Raw의 공동 GM이었던 스티브 오스틴은 막무가내로 "오늘 또 챔피언쉽을 치루라." 고 요구합니다.  트리플 H가 난 지금 아파 죽겠다며 거부하려 하자, "불쌍하니까 선택권은 주겠다" 면서 그럼 상태를 '전 챔피언 중에서 뽑으라' 고 하는 오스틴.


Raw라는 한 브랜드에서 전 챔피언 경력을 가진 사람들이므로, 숫자가 제한되는 동시에 모두 쟁쟁한 상대들입니다.






rmwCJuy.jpg




그런데 의외로 흔쾌히 받아들이는 트리플 H.




91qomwj.jpg
b4YXcp7.jpg




설마 트리플 H vs 스티브 오스틴?




l21ArTQ.jpg




응 그런거 없고 대신귀여운릭플레어를드리겠습니다




UhYjt4k.jpg
xxeGWuB.jpg
STZ6rEp.jpg
elMdfwe.jpg
oEAAowU.jpg
CtyHVP0.jpg
g3rFAyn.jpg



릭 플레어는 늙은 자신에게 기회를 준 것에 감사해하며, 트리플 H에게 오늘 멋진 경기를 펼쳐보자고 말합니다.




i5QWA2O.jpg
35fcFV1.jpg
VeSTty2.jpg
YyUSefh.jpg
PYFXwTh.jpg
2Nukpcf.jpg
LLEHKpT.jpg



그러나 트리플 H는 릭 플레어와 제대로 챔피언쉽을 치를 생각은 추호도 없습니다.



LFKOqZ3.jpg

T9Yio7P.jpg

oUFvEBf.jpg

3pcYUnQ.jpg

5yiJ7y3.jpg

MrifeHT.jpg





오히려 조작 경기를 제안합니다.





S2wCSXK.jpg




홀로 남은 채 쓸쓸하게 물이나 마시는 릭 플레어.





y6WHNFw.jpg



그런 릭 플레어를 찾아온 건, 당시 트리플 H & 릭 플레어 최대의 적수였던 숀 마이클스.





JCW83Kf.jpg

HOYEbsW.jpg

Qvjdx9R.jpg

NMCvVmw.jpg

jGTBXIt.jpg

ctjWr3Y.jpg

xWwYSFg.jpg

A64bhEV.jpg

naWm09l.jpg




릭 플레어에게 최선을 다하길 요구하는 숀 마이클스.





QttMspO.jpg




자신감을 상실하고 의기소침한 상태였던 릭 플레어는 의문을 표시합니다.





pautXC1.jpg

I0qfo5u.jpg

DmYb9GS.jpg




마이클스의 말에 눈시울을 붉히는 릭 플레어.





OH3KloD.jpg




오늘 메인이벤트 경기를 꽁으로 먹게 생겼다며 좋아하는 트리플 H를 찾아간 릭 플레어.





70yNTM7.jpg

gadY9WP.jpg

UoPz5vZ.jpg

Ce4Ic7V.jpg

HPpvZHQ.jpg

jousKeH.jpg

0nHjH4r.jpg

p60jBkW.jpg

w4BGbK9.jpg

44IclFY.jpg

RR1Gnzr.jpg




누가 만들어준 대본 속의 캐릭터가 아니라, 자신들의 실제 사이와 감정의 이야기를 그대로 토해내듯 선보이는 릭 플레어.





qsJ7ioN.jpg

ue2wtTj.jpg

dfSEkDg.jpg

H5jAMsL.jpg

3WWVwIP.jpg

a0SVLeP.jpg

nPGdMs1.jpg

hdRJqDS.jpg

ITPyX54.jpg

QgC2crX.jpg

VhOAl1R.jpg




마침내 트리플 H에게 결연히 맞설 것을 선언합니다.





7tIZHp0.png

0OjKLAv.png

avNTdZR.png

CEtsQgq.png




그렇게 메인이벤트로 트리플 H와 경기를 치르는 릭 플레어.










트리플 H에게 전혀 밀리지 않는 경기 끝에, 아쉽게도 한 끝 차이로 패배한 릭 플레어. 



이렇게 방송은 끝나고...











NVeiSzF.jpg




화려하게 부활한 릭 플레어에 대한 리스펙트로 모두 밖으로 튀어나온 로스터들.




B8FBvuI.jpg




심지어 빈스 맥맨까지 나와서 축하하며 존경심을 보입니다.





3HVpabe.jpg




손에 맥주 하나 들고 뒷풀이를 즐기는 모두들.




EaabSIk.jpg




눈시울을 붉히는 릭 플레어.




wtVgtXM.jpg

ixzuvvR.jpg





경기 이후 잠시 백스테이지로 돌아갔던 트리플 H도 다시 나옵니다.





vLpv9xg.jpg

vtsnhBc.jpg





악수를 권하지만 트리플 H는 거절하고, 



이미 방송도 끝났는데 저러자 의아해하는 릭 플레어.





NjwYyn1.jpg

vzahjQY.jpg




악수 대신, 챔피언 벨트를 건네주는 트리플 H.





8OdkjeG.jpg

iXeL1XC.jpg





헹가래를 타는 릭 플레어.





CaNHrXY.jpg




뒷풀이가 끝나고 모두들 헤어질 무렵, 



WCW에서부터 같이 선수로 활동하며 릭 플레어의 어려웠던 시절을 모두 지켜본 제리코가 마지막으로 와서 건배를 나눕니다.







iRzIZpx.jpg





제가 어렸을때 이 경기 보고 충격을 받았습니다.



릭 플레어는 그전까지 그냥 늙은 할아버지, 트리플 H 옆에서 도와주는 매니저 정도의 인상 밖에 없었습니다.



아마 경기 하는건 그 전에도 몇번 지나가는걸 보긴 봤던것 같기도 한데 '어렸을때 내가' 본 기억이 없는걸로 봐서는, 늙은 아저씨가 딱 거기에 맞게 작은 경기 지나가면서 하네. 정도의 인식 밖에 없었을 것 같다고 생각합니다.



그런데 저렇게 당당하고 맞서고 



경기에서도 트리플 H를 거의 이길뻔할 정도로 몰아붙이는 모습을 보고 기가 막히더군요.



제가 '레슬러' 로서 릭 플레어를 처음으로 인지한 경기가 바로 저 경기인듯.




정말 딱 하루 짜리 스토리라 바로 다음 주에 통수 쳤을 때 그 어렸을 때 진짜 어안이 벙벙했지만...

profile
황신 등록일: 2018-03-11 22:49
릭 플레어는 헌터 때문에 말년에 인생 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네요.
profile
루베트 등록일: 2018-03-12 03:51
아아.. 이분이 신불해님이셨구나..
profile
수정 등록일: 2018-03-12 06:42
글 잘 읽었습니다 ^^
profile
이향 등록일: 2018-03-12 07:33
저는 이 경기를 당시 TV에서 본 기억이 납니다. 그때는 저는 중학생이라 그리 대단한 장면이라는 생각은 없었던 것 같은데, 지금 이 이야기를 곱씹어보니 정말 감동적이네요. 트리플H가 다시 보이기도 하고요.
profile
로제타 등록일: 2018-03-12 10:32
wcw에서도 그렇고 wwe에서도 릭플레어가 제일 밑바닥으로 추락할때 그의 손을 잡아
주었던 것이 크리스 제리코이고 그를 다시 무대 위로 끌어 올려준게 트리플H지요 사실
빈스는 릭플레어를 그리 좋게 생각하진 않았는데 (wcw로 가버렸었으니) 헌터가 끈질기
게 노력하고 설득해서 중요 각본을 맡긴걸로 압니다
profile
Y2Jericho 등록일: 2018-03-12 11:09
오 저런 사연이 있었군요 몰랐네요... 릭플레어에게 저런 속사정이 있었을지...


참고로 섬머슬램 2002에서는 릭플레어의 클린승은 아니구요.

제리코가 첫번째 피겨포레그락에 걸렸을 때, 로프를 잡고 탭아웃을 했지요.
심판이 어떻게 판정을 내릴지 몰라서 멍때릴 때, 릭 플레어가 로우블로우 날리고 다시 링 중앙에서 피겨포레그락으로 승리를 거뒀습니다.

다음 PPV에서 재대결이 펼쳐질 때는
제리코가 라이온설트 후 착지할 때 다리를 다친 척 했지요. 그래서 심판이 의료진을 부를 때,
제리코가 갑자기 벌떡 일어나서 플레어에게 월스오브 제리코를 걸어서 승리를 거뒀지요.

그 뒤로는 플레어의 턴 힐로 인해서 두번 다시 경기를 가지지 못했지요...
profile
Junzaghi_nWo 등록일: 2018-03-12 11:09
나이가 들었나..ㅠㅠ 15년이 지나고 다시보니 왜 이렇게 감동적이고 찡한건지.... 이런 스토리들 덕분에 WWE 볼 맛이 나죠. 물론 옛날 것들이 대부분이지만..ㅋㅋㅋㅋ 라이백님 글 항상 잘 보고 있습니다. 추억의 아주 '중요한' 순간들만 편집해서 보여주시고 좋은 의미 항상 담아주시니 글 읽기너무 좋아요. 염치없지만 자주 올려주세욬ㅋㅋㅋㅋ
profile
Joe 등록일: 2018-03-12 11:28
네트워크에서 찾아봐야겠네요. 좋은 글 감사합니다 :)
profile
Randall 등록일: 2018-03-12 12:02
트리플 H의 양면성이랄까 업계에서 호불호가 정말 심한거 같네요. 챔피언욕심에다 주인공병에 큰 비판을 받으면서도 말버릇처럼 비즈니스적인 판단력은 깜짝놀라게 할만큼 파격적인데 받수받을만한 일을 하거든요.
profile
골드버그형님 등록일: 2018-03-12 23:00
스토리도 스토리지만 저 날 경기는 몇 번을 봐도 감탄에 감탄이 나오는 명경기라고 생각합니다 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804 후미 사이토의 프로레슬링 강좌별책 레전드 100 : (64) 폴 온돌프 new 공국진 18-04-20 54
2803 무토 케이지, 잘있거라 문설트 : (9) 브루저 브로디 살해사건 new 공국진 18-04-19 139
2802 후미 사이토의 프로레슬링 강좌별책 레전드 100 : (63) 로디 파이퍼 new 공국진 18-04-19 83
2801 '엉덩이도 드러내지만 실력도 있다. 머독 vs 후지나미의 장인 대결' [3] update 공국진 18-04-18 147
2800 프로레슬러 세계유산 (6) : 릭 플레어 [2] update 공국진 18-04-18 293
2799 무토 케이지, 잘있거라 문설트 : (8) 초슈 리키의 U턴 [2] update 공국진 18-04-18 96
2798 후미 사이토의 프로레슬링 강좌별책 레전드 100 : (62) 지미 스누카 update 공국진 18-04-18 62
2797 전설의 대거인, 앙드레 더 자이언트의 알려지지 않은 트리비아 (2018/4/15) 공국진 18-04-17 243
2796 무토 케이지, 잘있거라 문설트 : (7) UWF와의 여관 파괴사건의 진상 공국진 18-04-17 113
2795 후미 사이토의 프로레슬링 강좌별책 레전드 100 : (61) 리키 스팀보트 공국진 18-04-17 65
2794 무토 케이지, 잘있거라 문설트 : (6) 1년 만의 개선 귀국... [2] 공국진 18-04-16 64
2793 후미 사이토의 프로레슬링 강좌별책 레전드 100 : (60) 제리 '더 킹' 롤러 공국진 18-04-16 66
2792 무토 케이지, 잘있거라 문설트 : (5) 릭 플레어와의 만남 공국진 18-04-15 85
2791 무토 케이지, 잘있거라 문설트 : (4) 첫 해외 무사수업 공국진 18-04-14 82
2790 후미 사이토의 프로레슬링 강좌별책 레전드 100 : (59) 더 그레이트 카부키 공국진 18-04-13 94
2789 무토 케이지, 잘있거라 문설트 : (3) 신일본 도장은 '쇼카손주쿠'였다 공국진 18-04-13 86
2788 후미 사이토의 프로레슬링 강좌별책 레전드 100 : (58) 페뷸러스 프리버즈 [2] 공국진 18-04-12 101
2787 무토 케이지, 잘있거라 문설트 : (2) 신일본의 터부를 깬 시절 공국진 18-04-12 141
2786 무토 케이지, 잘있거라 문설트 : (1) 문설트 프레스의 탄생 [2] 공국진 18-04-11 156
2785 후미 사이토의 프로레슬링 강좌별책 레전드 100 : (57) 케리 본 에릭 공국진 18-04-11 50
2784 레슬매니아 34를 보내면서 file Dacapo 18-04-10 309
2783 후미 사이토의 프로레슬링 강좌별책 레전드 100 : (56) 릭 마텔 [4] 공국진 18-04-10 106
2782 은퇴 발표 키타하라 코우키 특집 칼럼 (2018/3/3) 공국진 18-04-09 57
2781 '프로레슬링과 격투기의 틈새. 혼란을 상징한 '후지타 vs 나가타'' 공국진 18-04-09 92
2780 애니멀 하마구치가 말하는 '국제 프로레슬링이란 무엇인가?' ⑬ 공국진 18-04-09 32
2779 후미 사이토의 프로레슬링 강좌별책 레전드 100 : (55) 데이비 보이 스미스 공국진 18-04-09 71
2778 [NBT316/RTWM] 1년 전 그날 file NBT316 18-04-09 460
2777 '레슬매니아의 또 한 명의 주역 아스카는 일본에서 메이저 단체 경험 제로...' [3] 공국진 18-04-08 218
2776 '전통과 혁신으로 색칠된 전일본 챔피언 카니발의 역사. 2018년은 NOAH...' 공국진 18-04-07 121
2775 후미 사이토의 프로레슬링 강좌별책 레전드 100 : (54) 다이너마이트 키드 공국진 18-04-07 67
2774 '오카다 신기록전은 '재미없는 남자'와. '깔보는 시선'의 IWGP 챔피언의...' [2] 공국진 18-04-06 166
2773 '...NPO 법인 프로레슬링 단체 '규슈 프로레슬링'이 지역을 기운차게 한다!' 공국진 18-04-06 61
2772 후미 사이토의 프로레슬링 강좌별책 레전드 100 : (53) 더 로드 워리어즈 [2] 공국진 18-04-06 82
2771 프로레슬러 세계유산 (5) : 더 디스트로이어 공국진 18-04-05 100
2770 후미 사이토의 프로레슬링 강좌별책 레전드 100 : (52) 벤츄라 & 아도니스 공국진 18-04-05 52
2769 존 시나를 아낌없이 응원하게 되다 [1] file Dacapo 18-04-04 656
2768 후미 사이토의 프로레슬링 강좌별책 레전드 100 : (51) 앙드레 더 자이언트 공국진 18-04-04 99
2767 후미 사이토의 프로레슬링 강좌별책 레전드 100 : (50) 브루저 브로디 [2] 공국진 18-04-03 86
2766 각종 숫자로 비교해보는 오카다 카즈치카 vs 잭 세이버 Jr. [2] 공국진 18-03-31 199
2765 [NBT316/RTWM] 꿈이 되기 위한 길 [1] file NBT316 18-03-30 209
2764 '제2회 IWGP 폭동사건. 이노키 vs 호건의 시합에 초슈가 난입' [6] 공국진 18-03-30 238
2763 [NBT316/RTWM] 과거를 뛰어넘는 길 (2/2) [4] file NBT316 18-03-30 227
2762 후미 사이토의 프로레슬링 강좌별책 레전드 100 : (49) 스턴 한센 공국진 18-03-30 74
2761 '더 그레이트 무타와 무토 케이지가 휴업! 인생 마지막 문설트 프레스를' 공국진 18-03-29 125
2760 [NBT316/RTWM] 과거를 뛰어넘는 길 (1/2) [4] file NBT316 18-03-29 234
2759 후미 사이토의 프로레슬링 강좌별책 레전드 100 : (48) 헐크 호건 [4] 공국진 18-03-29 130
2758 '지방 특산물전'의 프로레슬링 버전도. 존재감이 돋보이는 지방 프로레슬링... 공국진 18-03-28 77
2757 후미 사이토의 프로레슬링 강좌별책 레전드 100 : (47) 아이언 시크 공국진 18-03-28 89
2756 '지금의 프로레슬링은 대단'하다고 생각하는데, '그 시절'처럼 열광할 수... 공국진 18-03-28 282
2755 후미 사이토의 프로레슬링 강좌별책 레전드 100 : (46) 밥 백런드 [2] 공국진 18-03-27 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