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ICK
MENU

open close
 

  어제 낮 엠스플뉴스에 실렸던 - 칼럼의 성격도 꽤 있는 - 프로야구 관련 기사입니다.



[ '미국 진출' 김하성·'연봉 자진삭감' 서건창 : 키움 히어로즈의 미래는? ]


f2a19a503d1dc8f883b28fce2f913062.jpg


  '주전 유격수의 메이저리그 진출'은 키움 히어로즈에게 낯선 상황이 아니다. 지난 2015 시즌을 앞두고서 강정호가 미국으로 떠났다. 전년도 리그 WAR 전체 1위를 차지한 괴물 유격수이자 40홈런 117타점 OPS 1.198을 기록한 간판스타의 이탈에 모두가 넥센 히어로즈의 하위권 추락을 예상했다.


  하지만 넥센 히어로즈는 강정호가 없이도 보란 듯이 포스트시즌에 진출했다. '평화왕'이 떠나자, '평화왕자'가 나타났기 때문이다. 입단 2년차였던 유격수 김하성이 등장해 강정호의 빈 자리를 훌륭하게 메웠다. 김하성은 풀 타임 첫 시즌부터 19홈런과 22도루에 WAR 4.94를 거두는 활약을 펼쳤다. 넥센 히어로즈는 강정호가 떠난 뒤에도 여전히 유격수 WAR 1위 팀 자리를 지켰다.


  그로부터 다시 6년이 지난 올 시즌, 키움 히어로즈는 다시 한 번 '주전 유격수의 부재(不在)'란 곤경에 처했다. 이번에는 '평화왕자' 김하성이 미국으로 떠났다. 작년에 30홈런과 100타점을 때려냈던 괴물 유격수이자 만 25살도 되기 전에 KBO리그 역대 유격수 WAR 6위에 이름을 올린 스타를 앞으로 더는 고척 스카이돔에서 만날 수 없다.



◇ 유격수 자리는 김혜성이, 2루수 자리는 '전성기'의 서건창이 채워야


  평화왕의 빈 자리는 평화왕자로 대체할 수 있었다. 하지만 평화왕자가 떠난 자리를 선수 한 명이 완벽하게 메꾸긴 어려울 전망이다.


  사라진 WAR 6.87과 30개 홈런, 20개 이상의 도루는 나머지 선수들이 십시일반 채워줘야 한다. 홈런은 새 외국인 타자와 김웅빈 등 장타력 있는 선수가, 도루는 새로 합류한 이용규를 비롯한 빠른 주자들이 대신해야 한다.


  유격수 수비는 김혜성이란 좋은 대안이 있다. 김혜성은 이미 고등학교 시절에 정상급 유격수였고, 키움 히어로즈에 입단한 이후에도 꾸준히 유격수로 1군 경기에 출전해 왔다.


  출전 기회가 많지 않았을 뿐, 이미 김혜성의 유격수 수비는 리그 전체에서 수준급이다. 최근 2년 동안 유격수로 뛰었을 때 WAA 4.95에 타구 처리율 89.87%로 키움 히어로즈의 유격수들 중에 가장 좋은 지표를 기록했다. (김하성 : WAA 4.95 / 타구 처리율 88.46%) 수비율(0.970)과 더블플레이 성공률(65.2%)도 김하성(0.965 / 58.8%)보다 근소하게 나았다.


  작년까지는 팀 사정 때문에 유격수로 나설 기회가 많지 않았다. 하늘이 혜성을 낳고 또 하성을 낳는 바람에, 유격수보다는 2루수와 3루수로 주로 출전했다. 지난 시즌엔 MLB 올스타 출신의 외국인 타자 애디슨 러셀에 밀려 2루수 출전 기회까지 뺏겼다.


  결국 출전 시간 확보를 목적으로 마지못해 외야수 변신까지 시도했는데, 당시 인터뷰할 때마다 김혜성의 표정과 몸짓과 어조는 "나는 외야수가 싫어요!" 라고 소리없이 외치는 것처럼 보였다. 이제 다시 유격수 자리를 찾았으니 훨훨 날아다닐 가능성이 크다. 적어도 유격수 수비로만 국한하면, 구멍이 크게 느껴지진 않을 것이다.


  진짜 문제는 따로 있다. 김혜성의 자리 이동으로 생길 2루수 공백이다. 김혜성은 유격수뿐만 아니라 2루에서도 뛰어난 수비수였다. 지난 시즌 2루수 타구 처리율 94.68%로 리그 1위, 병살 타구 처리율도 58.3%로 리그 1위를 기록한 바 있다. 자칫 아랫돌을 빼서 윗돌을 괴는 격이 되지 않으려면, 2루에서 김혜성을 대신할 대안이 있어야 한다.


  물론 서건창이 전성기의 모습을 유지한다면 전혀 걱정할 필요가 없는 일이다. 서건창은 과거 골든글러브를 세 차례나 차지한 정상급 2루수였다. 리그 MVP도 한 차례 수상했고, 올스타전에도 여러 차례 나갔다. 2017년 WBC(월드베이스볼클래식)엔 국가대표로도 출전했다.


  그러나 갑작스런 발목 부상 이후 공격력은 물론 수비력에서 서건창의 하락세가 시작됐고, 2018년부터는 수비수보다 지명타자로 나서는 경기가 많았다. 2020 시즌 서건창의 OPS 0.776은 지명타자로는 다소 아쉬운 숫자다. 서건창의 수비 포지션과 기록의 괴리는 키움 히어로즈의 입장에서도 상당한 딜레마였다.


  올 시즌이 끝난 뒤, 서건창은 생애 최초로 FA 자격을 얻는다. 서건창은 첫 FA를 앞두고 사상 초유의 연봉 자진삭감을 선택했다. 그냥 삭감도 아니고, 1억 원 이상의 거액을 포기했다. 구단에선 3천만 원의 삭감을 제안했지만, 자진해서 9천 5백만 원을 더 깎겠다고 나섰다. A등급 FA가 아닌 B등급 FA로 시장에 나가는 길을 선택한 것이다.


  서건창의 의도가 무엇인지를 놓고 의견이 분분하다. 이와 관련해 서건창은 한 인터뷰에서 "키움 히어로즈를 떠나겠다는 뜻이 아니다." 라고 선을 그었다. 하지만 이는 '립 서비스'라고 봐야 한다. 팀이 무조건 자신을 붙잡을 거라는 확신이 있고, 팀에 꼭 남을 생각이라면 굳이 연봉을 1억 2천 5백만 원이나 깎아가며 FA 등급을 낮출 이유가 없다.


  키움 히어로즈 사정에 정통한 어떤 관계자는 "올 시즌이 끝난 뒤 서건창이 다른 팀으로 떠날 가능성을 열어둔 것 아니겠냐?" 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택근, 김상수, 이보근 등이 팀과 결별하는 과정을 보며 선수단 내부의 동요가 적지 않다. 다음 차례는 서건창이 될 것이란 얘기까지 나온다. 시즌 뒤 생길지도 모르는 만일의 상황을 준비하는 차원에서 스스로 FA 등급을 낮춘 것" 이라 지적했다.



◇ KBO리그의 2루수 기근... FA 앞둔 서건창에겐 '대박 기회'


  시장 상황을 놓고 보면 충분히 해볼 만한 도전이다. 현재 10개 구단 가운데는 2루수 문제로 골머리를 앓는 팀들이 적지 않다.


  2루수 최대어 박민우(NC 다이노스)가 시즌 뒤 FA 시장에 나올지는 아직 확실치 않은 상황이다. SK 와이번스와 최주환의 계약으로 '공격력 좋은 2루수'가 시장에서 어떤 대우를 받는지도 충분히 확인됐다. 만약 서건창이 풀 타임 2루수로 좋은 활약을 펼친 뒤 FA 시장에 나가면, 상당한 인기를 끌 가능성이 크다.


  '2루수 FA 대박'을 현실화하려면, 올 시즌 공··주에서 경쟁력을 증명해야 한다. 타격에선 작년에 하락한 컨택트 능력을 되찾는 게 중요하다. 지난 시즌 서건창은 타율 0.277로 2013년(0.266) 이후 가장 나쁜 타율을 기록했다. 다만 콘택트 비율이나 헛스윙 지표 등이 예년과 비슷한 수준이었다는 점을 고려하면, 올 시즌에 다시 반등할 가능성이 있다.


  수비에선 작년에 어느 정도 회복 가능성을 보여줬다. 2020 시즌의 타구 처리율은 93.18%로, 2014년(94.97%) 이후 가장 좋은 수치를 기록했다. 부상 후유증에서 어느 정도 벗어났다고 볼 수 있는 대목이다. 키움 히어로즈의 한 1군 코치는 "옆으로 움직이는 스텝이나 더블플레이만 어느 정도 보완하면, 서건창은 여전히 경쟁력 있는 2루수다." 라고 평가했다. 주루에서는 최근 다소 떨어진 도루 성공률을 높이는 게 관건이다.


  서건창의 2021 시즌 활약은 개인은 물론 팀에게도 중요하다. 키움 히어로즈는 "잘하면 당연히 붙잡을 것" 이라고 밝혔지만, 올 시즌에 서건창이 잘하면 잘할수록 키움 히어로즈를 떠날 가능성이 커진다는 게 아이러니다. 서건창이 남아서 시간을 벌어주는 동안 내야 후계자를 발굴하는 것이 보다 현실적인 선택지다. 키움 히어로즈가 그 동안 가장 잘해온 일이기도 하다.


  키움 히어로즈의 한 관계자는 "문찬종, 김주형, 김병휘, 김휘집 등 젊은 내야수들이 우리 팀의 2루수 혹은 유격수 자리에서 차기(次期)를 준비해야 한다. 2021 시즌 후반엔 1군에서 어느 정도 검증된 선수인 송성문도 군 복무를 마치고 돌아온다." 라고 이야기했다. 그 시기가 되면 '서교수님'은 더는 키움 히어로즈에 남아있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 키움 히어로즈 야구의 전성기를 이끌었던 '혀벤저스' 멤버들과 작별할 시간이 점점 다가오고 있다.  (끝)



배지헌 기자 // jhpae117@mbcplus.com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알림] 레슬매니아닷넷 업데이트 내역 (18/05/31) WManiac 18-05-31 2853
공지 [알림] warzone에 대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 22 file WManiac 17-10-20 3342
공지 [공지] 자유게시판 이용수칙! + 37 TripleH 06-04-30 6926
16967 [동영상] 만화영화 "소울(Soul)"의 트레일러 (주연 : 제이미 폭스&티나 페이) BuffaloBills 21-01-21 107
» [기사] '미국 진출' 김하성·'연봉 자진삭감' 서건창 : 키움 히어로즈의 미래는? BuffaloBills 21-01-20 113
16965 [뮤비] 펫 샵 보이즈-"West End Girls" (1984년 4월 / 빌보드 팝 차트 1위) BuffaloBills 21-01-19 84
16964 오늘은 '2020~2021 NFL 컨퍼런스 챔피언쉽 경기에 대한 예상'을 해볼게요 [1] BuffaloBills 21-01-18 114
16963 [동영상] 영화 "J.T. 르로이"의 예고편 (주연 : 크리스틴 스튜어트/로라 던 外) BuffaloBills 21-01-17 111
16962 NFL 잭슨빌 재규어스가 '대학풋볼의 거물급 인사'를 새 감독으로 모셨던데... BuffaloBills 21-01-16 120
16961 [뮤비] 브리트니 스피어스-"(You Drive Me) Crazy" (빌보드 차트 10위 外) BuffaloBills 21-01-15 90
16960 [캡쳐] 'USA 투데이 전문가들의 NHL 2020~2021 시즌 예상'이라고 하네요 BuffaloBills 21-01-14 104
16959 내일과 모레는 글을 못쓰거나 늦은 시간에 적게 올릴 것 같습니다 공국진 21-01-13 64
16958 [동영상] 호러 영화 "커넥트(Come Play)"의 공식 트레일러 (1/20 국내 개봉) BuffaloBills 21-01-13 93
16957 [칼럼] ...의 '입장료 수입'은 환상? 2021년, 시합은 '돈을 버는 장'이 아니다 공국진 21-01-12 64
16956 오늘은 2020~2021 NFL 디비저널 플레이오프 결과 예상을 한 번 해볼게요! [6] BuffaloBills 21-01-12 114
16955 [뮤비] 두아 리파-"New Rules" (2017년 7월 발표/빌보드 싱글 차트 6위) BuffaloBills 21-01-11 90
16954 [기사/링크] 이변은 없었다 : 나성범, 메이저리그 포스팅 무산... KBO로 복귀 BuffaloBills 21-01-10 116
16953 [동영상] 스릴러 영화 "미스터 존스"의 공식 트레일러 (주연 : 제임스 노턴 外) BuffaloBills 21-01-09 84
16952 [캡쳐] SI.com 풋볼 전문가 여덟 명의... '2020~2021 NFL 플레이오프 예측' [1] BuffaloBills 21-01-08 100
16951 [뮤비] 테일러 스위프트-"Back To December" (빌보드 팝 싱글 차트 6위) BuffaloBills 21-01-07 88
16950 뉴잉글랜드 패트리어츠가 이렇게까지 순식간에 몰락할 줄은 예상치 못했어요 BuffaloBills 21-01-06 117
16949 [동영상] 영화 "완벽한 가족 (Blackbird)"의 트레일러 (주연 : 수전 서랜든 外) BuffaloBills 21-01-05 107
16948 2020년 NFL 포스트시즌 진출 14개 팀 확정 및 와일드카드 플레이오프 예상! [7] BuffaloBills 21-01-04 125
16947 [칼럼] 양현종은 '꿈틀', 나성범은 '고요' : 닮은 듯 다른 메이저리그 시장 상황 BuffaloBills 21-01-03 111
16946 [뮤비] 퀸(Queen)-"Somebody To Love" (1976년 / 빌보드 팝 차트 13위) BuffaloBills 21-01-02 80
16945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3] KAKA베이베이 21-01-01 50
16944 [사진] 샌디에이고 파드레스에 입단하는 김하성의 계약 조건이 공개됐습니다 BuffaloBills 21-01-01 118
16943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5] 공국진 21-01-01 59
16942 [동영상] 네오-웨스턴 액션 영화 "전쟁 (Disturbing The Peace)"의 트레일러 BuffaloBills 21-01-01 86
16941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3] NBT316 21-01-01 66
16940 [노래] 셀린 디옹-"My Heart Will Go On" (1997년 / 빌보드 차트 1위 外) BuffaloBills 20-12-31 77
16939 [캡쳐] 포브스가 발표한 '2020년 12월 현재 NHL 31개 팀의 자산 가치 순위' BuffaloBills 20-12-30 107
16938 [기사/링크] 김하성, 샌디에이고 파드레스에 입단한다 : '4년 계약' 합의한 듯 BuffaloBills 20-12-29 118
16937 연말도 이제 얼마 안 남았군요 김영준 20-12-29 66
16936 [동영상] 영화 "크라임 타운(Castle In The Ground)"의 트레일러 (1/4 개봉) BuffaloBills 20-12-28 93
16935 "10년에 한 번 나오기 힘든 초특급 쿼터백" 트레버 로렌스는... 어느 팀으로? BuffaloBills 20-12-27 190
16934 [음악] 일본에서 가장 유명한 의외의 격투게임 BGM "백야의 피오르드" [4] 공국진 20-12-27 135
16933 [그림] 한 정치인이 공개했던 '부산에 건설될 천정개폐식 돔구장' 조감도래요 [1] BuffaloBills 20-12-26 180
16932 [칼럼] '슈퍼 패미컴이 발매된 1990년. 완구점이 연말연시에 행한, 감탄이...' 공국진 20-12-25 88
16931 [동영상] 영화 "나이팅게일 (The Nightingale)"의 공식 예고편 (12/30 개봉) BuffaloBills 20-12-25 112
16930 즐거운 성탄절 잘 보내세요 자넬리굿 20-12-24 35
16929 [기사] 허구연의 작심 발언 : "부산의 새 야구장 건설, 이번에는 꼭 실현돼야!" BuffaloBills 20-12-24 118
16928 [뮤비] EBS 동물음악대-"Christmas Returns" (노래 : 펭수/박진주/김태우) BuffaloBills 20-12-23 93
16927 내일 아침에 개막할... 2020~2021 시즌 NBA 예상을 해볼까 하거든요? ^^ BuffaloBills 20-12-22 123
16926 [칼럼] 두산 베어스가 '보상 선수'로 강승호를 뽑은 것, 매우 실망스런 일이다 [1] BuffaloBills 20-12-21 124
16925 [동영상] 블록버스터 영화 "원더 우먼 1984"의 공식 트레일러 (12/23 개봉) BuffaloBills 20-12-20 111
16924 [기사] NHL, 다가오는 시즌엔 모든 경기들을 미국에서 개최할 가능성이 높아 BuffaloBills 20-12-19 103
16923 패미통의 '오늘은 무슨 날? 명작 RPG 시리즈 '파이널 판타지 1'이 발매된 날' 공국진 20-12-18 47
16922 [뮤비] 방탄소년단(BTS)-"Life Goes On" (2020년 / 빌보드 싱글 차트 1위) BuffaloBills 20-12-18 86
16921 패미통의 '오늘은 무슨 날? '록맨'이 발매된 날. 캡콤을 대표하는 인기...' 공국진 20-12-17 46
16920 [칼럼] '양의지 회장 체제'의 프로야구선수협회, 출발부터 과거와는 달라졌다 BuffaloBills 20-12-17 93
16919 [캡쳐] 2020~2021 UEFA 챔피언스리그 16강/UEFA 유로파리그 32강 대진 BuffaloBills 20-12-16 128
16918 패미통의 '오늘은 무슨 날? 테일즈 오브 판타지아 25주년. 테일즈 오브 디...' 공국진 20-12-15 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