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ICK
MENU

open close
 

  스포츠경향에 어제 실렸던 프로야구 관련 칼럼을 하나 소개합니다~. (이런 견해도 있다는 뜻으로 부담없이 봐주시면 대단히 감사하겠습니다.)



[ 사인 훔치기와 부정 투구... '오해'의 불씨는 LG 트윈스가 스스로 꺼야 ]


fcd5788052f32b60e15ca897fd82ce4c.jpg


  '신바람'을 타볼까 하니 '찬물'이다. LG 트윈스가 앞만 보고 달려야 하는 지점에 논란 속으로 들어갔다.


  지난 7월 28일 SK 와이번스와의 원정 경기에서 24:7로 크게 이겼으나, 사인 훔치기 의혹과 선발 투수 타일러 윌슨의 부정 투구 논란이 한꺼번에 불거졌다. 주변 환경에 일이 꼬여 논란으로 확산됐지만, 발단은 결국 LG 구단에 있다.


  사인을 훔쳤다는 의혹은 홈런을 치고 더그아웃으로 들어온 김현수를 향해 "사인 잘 봤어!" 라고 외친 오지환의 한 마디에서 비롯됐다. 올 시즌 프로야구는 현장의 '음성'에 대단히 민감하다. 마이크를 차고 나서게 된 1루 코치들은 "입도 뻥긋할 수 없다." 며 어려움을 호소하고, 판정을 해야 할 심판이 오히려 포수에게 확인을 요청하는 소리가 생생히 공개돼 징계를 받기도 했다. 더그아웃은 선수들만의 공간이다. 그들만의 자유로운 대화가 보장돼야 하지만, 요즘에는 마이크 성능이 뛰어난 중계 카메라가 버티고 있다. 하필 그 앞에서 상황에 어울리지 않는 대화가 나오자 의혹이 불거졌다.


  LG 구단은 '사인'이 상대 팀의 사인이 아닌 홈런 세리머니를 자제하라는 김현수의 사인이었다고 해명했다. 큰 점수 차이에 상대를 자극하지 말자는 주장의 사인을 잘 봤다고 얘기했다는 것이다. '사인'의 의미에 대한 이 어색한 해명은 의심을 오히려 키웠다.


  물론 LG 선수들이 상대 팀의 사인을 훔쳤다는 증거는 전혀 없다. 그럼에도 오지환의 한 마디 때문에 '오해'를 받게 된 이유는, 불과 2년 전에 실제로 사인을 훔쳤기 때문이다.


  현대 야구에서 상대의 사인을 읽어낼 수 있다면 최대한 활용하는 것도 전략의 하나겠지만, LG는 2018년에 자신들과 맞붙은 KIA 타이거즈의 포수 사인을 알아내 정리한 페이퍼를 더그아웃 구석진 곳에 노골적으로 붙여놓고서 경기하다가 언론에 발각돼, KBO로부터 2천만 원의 벌금 징계를 받았다. 유례가 없었던 '사인 페이퍼' 사건 이후 LG는 사인 훔치기 의혹에서 자유로울 수 없는 몸이 됐다. 훔치지 않았다면 굳이 '오해'를 불러일으킬 말도 하지 않도록 조심해야 하는 것이 LG 선수단의 운명이다.


  에이스인 윌슨의 부정 투구 논란은 앞으로 LG의 경기력에 매우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중대 사안이다. 이제 심판이 지적했으며 LG는 고치겠다고 밝혔으니, 빠른 시간 안에 논란의 소지를 없애야 한다.


  세트 포지션에서 왼발을 떼어 한 번 땅을 차고 다시 오른발도 딛은 뒤에야 왼발을 들어 와인드업을 하는 윌슨의 동작은 타자의 입장에서 '오해'의 소지가 있다. 리듬을 타고 힘을 더 싣기 위한 동작이라지만, 투수가 투구판을 밟은 상태에서는 디딤발을 떼어 옆으로 딛는 순간부터 투구가 시작돼야 하기 때문이다. 이 부분을 항의했던 이강철 KT 위즈 감독은 "윌슨은 왼발을 발 두 개 정도 너비로 벌려서 딛는다. 그렇게 스트라이드를 하고 바로 던지지 않는 것은 주자가 있든 없든 부정 투구라는 점을 얘기했던 것이다." 라고 밝혔다.


  윌슨이 3년 동안 같은 동작으로 던졌는데 이제서야 문제를 삼는다는 지적에 대한 반론도 있다. 한 구단의 코치는 "과거에는 그 정도까지 벌려서 딛지 않았다. 동작이 재작년이나 작년과 동일하지 않다." 고 말했다.


  류중일 LG 감독은 "윌슨의 투구 습관이 타자를 기만하기 위한 것은 아니다." 면서 "앞으로 고쳐가겠지만, 오랫동안 그렇게 던져온 습관을 하루 아침에 고치기는 어려우므로 유예기간을 주면 좋겠다." 고 주장했다. 그러나 윌슨의 이 투구 동작은 주자가 없을 때만 나온다. 주자가 있어서 보크의 위험이 있을 때는 세트 포지션에서 깔끔하게 던지는 모습을 볼 수 있다. "고치기 어려우니 시간이 필요하다." 는 논리는 어색하다. 다른 구단 투수코치는 "윌슨은 세트 포지션에서 슬라이드 스텝을 짧게 해서 바로 던지는 반면, 주자가 없을 때는 왼발을 위로 크게 키킹해서 던지기 때문에 일시적인 밸런스의 차이 정도는 충분히 있을 수 있다. 그러나 냉정히 말해, 20년 이상 던진 투수가 적응하는 데 그렇게 오래 걸릴 문제는 아닌 것 같다." 고 이야기했다.


  KBO 심판위원회가 최근 투구 동작의 문제점을 지적해 전달했다고 밝히자 윌슨이 "들은 바 없다." 고 반박한 것도 논란이 됐다.


  류중일 감독은 "심판진이 회의한 뒤 전화로 연락을 받았지만, 큰 움직임만 줄이면 괜찮을것 같다고 하길래 윌슨한테는 심각하게 전달하지 않았다. (윌슨이 등판한) 7월 28일에는 움직임이 심하면 볼로 판정하겠다고 2루심이 오지환을 통해 얘기했지만, 투수코치는 경기 도중 본인에게 전달하면 문제가 될 것 같아서 얘기하지 않았다. 그래서 윌슨이 들은 바 없다고 말한 것" 이라고 설명했다.


  부정 투구라고 인정하면서도 그 동안 주자가 없을 때는 허용해줬다는 심판들도 이해하기 어렵지만, 심판으로부터 엄연히 지적을 받고도 당사자인 선수에게 제대로 전달하지 않은 책임은 구단에게 있다.


  LG는 늘 화제의 중심에 서 있다. 그러나 결정적일 때마다 크고 작은 사건들이 불거지며 논란의 소용돌이에 빠져들곤 한다. 팀 내부에서 나온 논란의 불씨는 결국 스스로 꺼야 한다.  (끝)



김은진 기자 // mulderous@kyunghyang.com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알림] 레슬매니아닷넷 업데이트 내역 (18/05/31) WManiac 18-05-31 2532
공지 [알림] warzone에 대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 22 file WManiac 17-10-20 3237
공지 [공지] 자유게시판 이용수칙! + 37 TripleH 06-04-30 6890
16848 [동영상] 애니메이션 영화 "애니멀 크래커"의 공식 트레일러 (8/5 국내 개봉) new BuffaloBills 20-08-04 60
16847 올 시즌 메이저리그는 아무래도... '큰 파행'을 피할 수 없을 것 같아 보입니다 new BuffaloBills 20-08-03 138
16846 [노래] 테일러 스위프트-"Today Was A Fairytale" (빌보드 싱글 차트 2위) BuffaloBills 20-08-02 73
16845 [그림] 포브스가 발표한 '2020년 현재 가장 값비싼 프로스포츠 구단 Top 50' BuffaloBills 20-08-01 80
» [칼럼] 사인 훔치기와 부정 투구... '오해'의 불씨는 LG 트윈스가 스스로 꺼야 BuffaloBills 20-07-31 100
16843 [동영상] SF 영화 "블랙아웃 : 인베이젼 어스" 공식 트레일러 (8/5 국내 개봉) BuffaloBills 20-07-30 77
16842 [기사/링크] 삼성 라이온즈, '왼손 거포' 다니엘 팔카를 새 외국인 타자로 영입 BuffaloBills 20-07-29 108
16841 메이저리그가 2020시즌 개막 초반부터 코로나19 때문에 발칵 뒤집혔던데... BuffaloBills 20-07-28 138
16840 [뮤비] 크리스티나 아길레라-"What A Girl Wants" (빌보드 싱글 차트 1위) BuffaloBills 20-07-27 93
16839 [캡쳐] 한 스포츠신문이 뽑은 '2020년 KBO리그 가상 올스타 명단'입니다 file BuffaloBills 20-07-26 125
16838 [동영상] 영화 "세인트 주디(Saint Judy)"의 공식 트레일러 (7/29 국내 개봉) BuffaloBills 20-07-25 99
16837 북미대륙의 프로스포츠와 관련된 흥미로운 소식들을 몇 가지 전해드리죠! [1] file BuffaloBills 20-07-24 138
16836 [사진] '광주FC가 이번 주말부터 사용할 새 전용구장'을 소개할게요~. ^^ [5] file BuffaloBills 20-07-23 148
16835 [뮤비] 조지 마이클-"Jesus To A Child" (1996년 / 빌보드 싱글 차트 7위) BuffaloBills 20-07-22 82
16834 사흘 뒤 개막하는 2020 MLB 정규 시즌 및 플레이오프의 개인적 예상입니다 BuffaloBills 20-07-21 113
16833 [칼럼] KIA 타이거즈 양현종의 20㎝ 짧아진 익스텐션... 기이한 부진 속사정 BuffaloBills 20-07-20 93
16832 [링크] MBTI 성격 검사라는 것을 해봤습니다 [2] 공국진 20-07-19 140
16831 [동영상] 스릴러 영화 "비바리움 (Vivarium)"의 트레일러 (7/16 국내 개봉) BuffaloBills 20-07-19 82
16830 [캡쳐] '(MLB.com에 게재된) 메이저리그 30개 팀의 올 시즌 7등급 분류' file BuffaloBills 20-07-18 120
16829 [노래] 빌리 아일리쉬-"No Time To Die" (2020년 / 영국 싱글 차트 1위) BuffaloBills 20-07-17 99
16828 SK 와이번스가 '메이저리그 내야수' 타일러 화이트를 새롭게 영입했더군요... BuffaloBills 20-07-16 112
16827 [기사/링크] '불굴의 투혼' 한화 이글스 송창식, 정들었던 그라운드를 떠난다 BuffaloBills 20-07-15 100
16826 [동영상] 좀비 블록버스터 영화 "반도(半島)"의 공식 트레일러 (7/15 개봉) BuffaloBills 20-07-14 88
16825 [사진] 2020 시즌에 토론토 블루제이스가 임시로 사용할 경기장이래요~. file BuffaloBills 20-07-13 126
16824 등업 부탁드리겠습니다... [2] 엉덩이를씰룩 20-07-12 89
16823 [뮤비] 라나 델 레이-"Video Games" (2011년 발표 / 영국 싱글 차트 9위) BuffaloBills 20-07-12 80
16822 한국의 기자들이 '기레기', '기더기' 소리를 듣는 것도 당연하게 여겨지거든요 [2] BuffaloBills 20-07-11 240
16821 [사진] 얼마 전에 완공된, 'MLB 텍사스 레인저스의 새로운 홈구장'입니다! file BuffaloBills 20-07-10 116
16820 오션 'More Than Words'♪ 명곡 노래 좋네요 HSTR7 20-07-09 35
16819 [칼럼] 팀 이름 아래 모두가 평등... '허파고' 리더십이 증명하는 새로운 가치 BuffaloBills 20-07-09 82
16818 [동영상] 영화 "밤쉘 : 세상을 바꾼 폭탄선언" 공식 트레일러 (7/8 국내 개봉) [1] BuffaloBills 20-07-08 88
16817 전 세계 프로스포츠 역사상 최초로... '5억 달러의 사나이'가 탄생했답니다~! [2] BuffaloBills 20-07-07 253
16816 [뮤비] 스키드 로우-"I Remember You" (1989년 / 빌보드 싱글 차트 6위) BuffaloBills 20-07-06 69
16815 [링크] 메탈 슬러그 3 혼자서 2인 동시 플레이 노 컨티뉴 클리어 플레이 영상 [2] 공국진 20-07-05 127
16814 MLB 클리블랜드 인디언스가-, 조만간 팀 명칭을 변경할 것 같다고 하는군요 [1] BuffaloBills 20-07-05 118
16813 [사진] DX가 왜 노래방에서 나와? [2] file 오딘 20-07-04 462
16812 [캡쳐] (좀 뒷북이지만...) 참 재미있게 봤던 웹툰이 최근 막을 내렸습니다 [4] file BuffaloBills 20-07-04 226
16811 [음악(번역)] 모두가 정하는 게임 음악 베스트 100 제10회 베스트 10 [4] 공국진 20-07-03 47
16810 [기사] '인종차별 논란' NFL 워싱턴 레드스킨스의 팀 명칭, 이번에는 바뀔까? [1] BuffaloBills 20-07-03 117
16809 오늘까지는 시원하네요 김영준 20-07-02 143
16808 [동영상] SF 액션 영화 "코드 8 (Code 8)"의 공식 트레일러 (7/2 국내 개봉) BuffaloBills 20-07-02 96
16807 '개인적으로 엄청나게 좋아하는 일본 만화'가-, 새로운 시리즈로 돌아왔어요! [6] BuffaloBills 20-07-01 279
16806 [뮤비] 마룬 5-"Memories" (2019년 9월 발표 / 빌보드 팝 싱글 차트 2위) BuffaloBills 20-06-30 69
16805 블로그 개설 5000일이 되었습니다; [12] 공국진 20-06-30 168
16804 [캡쳐] NFL 뉴잉글랜드 패트리어츠가 '톰 브래디의 후계자'를 찾은 것 같아요 [1] BuffaloBills 20-06-29 116
16803 [칼럼] 삼성 라이온즈 이성곤과 SK 와이번스 김경호가 던진 '굵은 메시지'는? BuffaloBills 20-06-28 104
16802 [동영상] 스릴러 영화 "인헤리턴스"의 공식 트레일러 (주연 : 릴리 콜린스 外) BuffaloBills 20-06-27 80
16801 [기사/링크] 위르겐 클롭 감독이 지휘한 리버풀FC... 30년 만에 1부리그 우승 BuffaloBills 20-06-26 115
16800 [사진] 롭 그롱카우스키도 NFL 탬파베이 버카니어스의 유니폼을 입었더군요! BuffaloBills 20-06-25 109
16799 [뮤비] 스파이스 걸스-"Spice Up Your Life" (1997년 / 영국 팝 차트 1위) BuffaloBills 20-06-24 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