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ICK
MENU

open close
 

  스포츠동아에 오늘 낮 실렸던 - 기사의 성격도 있는 - 프로야구 관련 칼럼을 하나 퍼왔습니다...



[ 삼성 라이온즈 이성곤과 SK 와이번스 김경호가 던진 '굵은 메시지'는? ]


f611be18f0b03cc1a0e2ee8786c0eec7.jpg


  '모멘텀(Momentum)'. 물질의 운동량이나 가속도를 뜻하는 물리학 용어다. 스포츠에선 선수들이 극적인 반등의 계기를 마련한 시점을 의미하는 단어로 자주 쓰이곤 한다. 삼성 라이온즈 이성곤(28)과 SK 와이번스 김경호(25)는 이 '모멘텀'의 중요성을 잘 보여준 인물들로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성곤과 김경호는 모두 작년까지 음지가 더 익숙했다. 입단 시기와 팀도 같다. 2014 시즌 신인 드래프트에서 두산 베어스의 지명을 받았다. 이성곤은 2차 3라운드(전체 32번), 김경호는 2차 6라운드(59번)에 각각 뽑혔다. 그러나 1군에 설 기회는 많지 않았다. 냉정히 말하면 1군과 거리가 멀었다.


  이순철 SBS 해설위원의 아들인 이성곤은 2017년까지(2015~2016년 경찰야구단 복무) 두산에서 1군 8경기 출장(13타수 3안타)이 전부였다. 2018 시즌을 앞두고 2차 드래프트를 통해 삼성으로 이적했지만, 작년까진 22경기에서 44타수 8안타(타율 0.182)를 기록한 것이 전부였다. 6월 27일까지 올 시즌 14경기에 나선 것이 한 시즌 최다 출장일 정도다.


  그러나 반전의 기회는 찾아오기 마련이다. 6월 26일 롯데 자이언츠와의 원정 경기에서 데뷔 첫 홈런을 터뜨리며 승리에 기여한 것이 모멘텀이었다. 하루 뒤에도 홈런 1개를 포함해 4타수 3안타 2타점의 맹타를 휘두르며 팀의 3연전 위닝 시리즈를 이끌었다. 오랫동안 빛을 보지 못했던 선수들이 팀의 승리를 이끄는 결정적 활약을 펼친 뒤 전환점을 마련하는 케이스를 그대로 보여준 것이다. 6월 24일에 1군 등록하고 출전한 네 경기에서 10타수 8안타(타율 0.800) / 2홈런 / 3타점의 맹타를 휘둘렀고, 1루 수비도 무리없이 소화할 수 있어 허삼영 삼성 감독이 야수 로테이션을 돌리기도 한결 수월해졌다.


  SK 김경호도 2018 시즌까지는 아예 1군에 설 기회조차 없었다. 작년에 대주자·대수비 요원으로 1군 32경기에 출장해 26타수 5안타(타율 0.192)를 기록하긴 했지만, 올 시즌에는 이흥련과 함께 SK로 트레이드되기 전까지 2군에만 머물렀다. 그러나 6월 23일 1군에 등록된 뒤 6월 27일 LG 트윈스와의 홈경기까지 다섯 경기에서 모두 안타를 터뜨리는 등 18타수 9안타(타율 0.500)로 맹활약하고 있다. 6월 25일 두산과의 홈경기 더블헤더 1~2경기에서만 6안타를 몰아친 것이 김경호의 모멘텀이었다. 6월 27일에는 9회 1사에서 LG 트윈스 선발투수 정찬헌의 노히트노런을 무산시키는 깨끗한 안타를 날려 존재감을 각인했다. 100m를 11초에 주파하는 빠른 발을 지닌데다, 콘택트 능력까지 향상됨으로써 향후 리드오프 자원으로 기대를 모은다.


  깊은 슬럼프에 빠진 선수들에게 끝내기 안타와 같은 모멘텀은 부진 탈출의 계기가 된다. 오랫동안 빛을 보지 못했던 선수들에게는 팀의 승리를 이끄는 활약이 모멘텀이 될 수 있다. 그 기회를 잡는 것은 본인의 몫이다. 이성곤과 김경호가 던진 메시지가 큰 의미를 지니는 이유다.  (끝)



강산 기자 // posterboy@donga.com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알림] 레슬매니아닷넷 업데이트 내역 (18/05/31) WManiac 18-05-31 2512
공지 [알림] warzone에 대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 22 file WManiac 17-10-20 3229
공지 [공지] 자유게시판 이용수칙! + 37 TripleH 06-04-30 6889
16853 [동영상] 좀비 블록버스터 영화 "반도(半島)"의 공식 트레일러 (7/15 개봉) new BuffaloBills 20-07-14 65
16852 [사진] 2020 시즌에 토론토 블루제이스가 임시로 사용할 경기장이래요~. newfile BuffaloBills 20-07-13 109
16851 등업 부탁드리겠습니다... [2] new 엉덩이를씰룩 20-07-12 65
16850 [뮤비] 라나 델 레이-"Video Games" (2011년 발표 / 영국 싱글 차트 9위) BuffaloBills 20-07-12 68
16849 한국의 기자들이 '기레기', '기더기' 소리를 듣는 것도 당연하게 여겨지거든요 [2] BuffaloBills 20-07-11 220
16848 [사진] 얼마 전에 완공된, 'MLB 텍사스 레인저스의 새로운 홈구장'입니다! file BuffaloBills 20-07-10 111
16847 오션 'More Than Words'♪ 명곡 노래 좋네요 HSTR7 20-07-09 32
16846 [칼럼] 팀 이름 아래 모두가 평등... '허파고' 리더십이 증명하는 새로운 가치 BuffaloBills 20-07-09 77
16845 [동영상] 영화 "밤쉘 : 세상을 바꾼 폭탄선언" 공식 트레일러 (7/8 국내 개봉) [1] BuffaloBills 20-07-08 84
16844 전 세계 프로스포츠 역사상 최초로... '5억 달러의 사나이'가 탄생했답니다~! [2] BuffaloBills 20-07-07 248
16843 [뮤비] 스키드 로우-"I Remember You" (1989년 / 빌보드 싱글 차트 6위) BuffaloBills 20-07-06 69
16842 [링크] 메탈 슬러그 3 혼자서 2인 동시 플레이 노 컨티뉴 클리어 플레이 영상 [2] 공국진 20-07-05 126
16841 MLB 클리블랜드 인디언스가-, 조만간 팀 명칭을 변경할 것 같다고 하는군요 [1] BuffaloBills 20-07-05 116
16840 [사진] DX가 왜 노래방에서 나와? [2] file 오딘 20-07-04 455
16839 [캡쳐] (좀 뒷북이지만...) 참 재미있게 봤던 웹툰이 최근 막을 내렸습니다 [4] file BuffaloBills 20-07-04 222
16838 [음악(번역)] 모두가 정하는 게임 음악 베스트 100 제10회 베스트 10 [4] 공국진 20-07-03 47
16837 [기사] '인종차별 논란' NFL 워싱턴 레드스킨스의 팀 명칭, 이번에는 바뀔까? [1] BuffaloBills 20-07-03 116
16836 오늘까지는 시원하네요 update 김영준 20-07-02 142
16835 [동영상] SF 액션 영화 "코드 8 (Code 8)"의 공식 트레일러 (7/2 국내 개봉) BuffaloBills 20-07-02 96
16834 '개인적으로 엄청나게 좋아하는 일본 만화'가-, 새로운 시리즈로 돌아왔어요! [6] BuffaloBills 20-07-01 275
16833 [뮤비] 마룬 5-"Memories" (2019년 9월 발표 / 빌보드 팝 싱글 차트 2위) BuffaloBills 20-06-30 69
16832 블로그 개설 5000일이 되었습니다; [12] 공국진 20-06-30 167
16831 [캡쳐] NFL 뉴잉글랜드 패트리어츠가 '톰 브래디의 후계자'를 찾은 것 같아요 [1] BuffaloBills 20-06-29 116
» [칼럼] 삼성 라이온즈 이성곤과 SK 와이번스 김경호가 던진 '굵은 메시지'는? BuffaloBills 20-06-28 103
16829 [동영상] 스릴러 영화 "인헤리턴스"의 공식 트레일러 (주연 : 릴리 콜린스 外) BuffaloBills 20-06-27 78
16828 [기사/링크] 위르겐 클롭 감독이 지휘한 리버풀FC... 30년 만에 1부리그 우승 BuffaloBills 20-06-26 114
16827 [사진] 롭 그롱카우스키도 NFL 탬파베이 버카니어스의 유니폼을 입었더군요! BuffaloBills 20-06-25 109
16826 [뮤비] 스파이스 걸스-"Spice Up Your Life" (1997년 / 영국 팝 차트 1위) BuffaloBills 20-06-24 72
16825 한화 이글스가 제라드 호잉을 방출하고, 브랜던 반즈와 새롭게 계약했답니다 BuffaloBills 20-06-23 104
16824 [칼럼] '물타선-마운드 붕괴-부실 수비'... SK 와이번스, 왜 이리 망가졌나? [1] BuffaloBills 20-06-22 114
16823 [동영상] 디즈니 애니메이션 영화 "온워드 : 단 하루의 기적"의 공식 트레일러 BuffaloBills 20-06-21 77
16822 [기사/링크] 키움 히어로즈, '2016년 메이저리그 올스타' 에디슨 러셀을 영입 [3] BuffaloBills 20-06-20 139
16821 [사진] 'NFL 탬파베이 버카니어스의 유니폼을 착용한... 톰 브래디의 모습' [3] file BuffaloBills 20-06-19 117
16820 [뮤비] 아리아나 그란데-"Thank U, Next" (2018년 / 빌보드 팝 차트 1위) BuffaloBills 20-06-18 75
16819 [칼럼] "올 시즌이 취소될지도..." MLB 커미셔너가 말을 바꿨던 진짜 이유는? BuffaloBills 20-06-17 108
16818 [동영상] 범죄 스릴러 영화 "와일드 시티 (The Corrupted)"의 공식 트레일러 BuffaloBills 20-06-16 99
16817 한화 이글스가 '아시아 야구 최다 연패 기록'의 위기를 극적으로 탈출했어요! [2] BuffaloBills 20-06-15 142
16816 [기사/링크] 토익 방송사고에 수험생 분통 [1] Brainbuster 20-06-15 216
16815 [뮤비] 레이디 가가-"Stupid Love" (2020년 발표 / 빌보드 싱글 차트 5위) BuffaloBills 20-06-14 77
16814 [칼럼] "타율 꼴찌에 삼진은 최다" ...박병호의 끝없는 침묵과 '깊어지는 고민' BuffaloBills 20-06-13 105
16813 어제 진행됐던 2020 MLB 신인 드래프트 1라운드 결과를 소개할게요 ^^ file BuffaloBills 20-06-12 108
16812 [동영상] 액션 스릴러 영화 "도미노(Domino)"의 공식 트레일러 (6/11 개봉) BuffaloBills 20-06-11 88
16811 며칠 전부터 KBO리그에 두 가지 흥미로운 루머가 떠돌고 있던데 말입니다~. [5] BuffaloBills 20-06-10 261
16810 [뮤비] 브리트니 스피어스-"Womanizer" (2008년 / 빌보드 싱글 차트 1위) BuffaloBills 20-06-09 100
16809 그만 좀 싸우시면 안될까요? 쥬엔류 20-06-08 415
16808 [기사/링크] 한화 이글스 한용덕 감독, '팀 역사상 최다 연패'를 책임지고 사퇴 [2] BuffaloBills 20-06-08 132
16807 [동영상] 스릴러 영화 "침입자"의 공식 트레일러 (출연 : 송지효 & 김무열 外) BuffaloBills 20-06-07 106
16806 NBA, NHL, MLS, WNBA의 2019~2020 시즌 재개 계획이 확정되었답니다 [2] BuffaloBills 20-06-06 117
16805 [뮤비] 무디 블루스-"Nights In White Satin" (1967년 / 빌보드 차트 2위) BuffaloBills 20-06-05 75
16804 [캡쳐] 과거 엄청난 인기를 끌었던 싸이월드가 끝내 문을 닫고 말았네요~. [2] file BuffaloBills 20-06-04 2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