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ICK
MENU

open close
 

  스포티비뉴스에 조금 전 실렸던 프로야구 관련 칼럼입니다.



[ "저는 'KBO리그의 시한폭탄'이 될 포스트시즌 변경안을 반대합니다" ]


7a93c5e149af8c1acfec20cecf9a0bc5.jpg


  1월 10일에 2020년도 KBO 제1차 실행위원회가 개최된다. 새해 들어 10개 구단 단장들이 처음 모이는 실행위원회인 만큼, 다뤄야 할 안건이 수북하다.


  우선 KBO 규약과 더불어 KBO 리그 규정 등을 심의해야 한다. 그 동안 논의됐던 FA 제도 개선안 및 샐러리캡 등 KBO 역사와 산업의 판도를 뒤흔들 만한 굵직한 안건들도 도마 위에 오를 전망이다.


  여기에 또 하나 중요한 '핫 이슈'가 있다. 지난 연말에 갑작스럽게 떠오른 뜨거운 감자, 바로 포스트시즌(PS) 제도 개선안이다. 10개 구단 단장들이 작년 12월 부산에서 워크숍을 열고 가을야구 방식의 틀을 바꾸는 논의를 했다.


  간략히 요약하자면, 상위 팀에 1승의 어드밴티지를 주는 방식을 도입하자는 것이다. 페넌트레이스 최종 성적을 기준으로 2위 팀이 1위 팀에 2경기 차이 이내일 때, 플레이오프 직행 티켓을 얻은 2위팀이 1승을 먼저 안고 시작한다는 뜻이다. 3위팀 역시 2위 팀에 2경기 차이 이내에서 정규 시즌을 마무리할 경우 준플레이오프에서 1승의 어드밴티지를 얻게 된다.


  와일드카드 결정전 경기 숫자의 확대와 함께, '5전 3선승제'로 치러왔던 준플레이오프와 플레이오프도 상위 팀에 1승의 어드밴티지를 주면서 '6전 4선승제'로 바꾸는 방안도 깊이 있게 논의됐다.


  결론적으로 얘기하자면, 한 가지를 제외하고는 포스트시즌 변경안에 대해 강력히 반대한다. '경기 차'라는 조건과 상위 팀에 '포스트시즌 1승 어드밴티지'를 거래하는 방식은 여러 가지 문제점을 내포하고 있기 때문이다.


  논의된 변경안 가운데 찬성표를 던지고 싶은 한 가지는 정규 시즌 우승팀이 홈에서 한국시리즈 1~2차전과 5~7차전을 치르는 안이다. 종전처럼 페넌트레이스 1위 팀이 한국시리즈 1~2차전과 6~7차전을 홈에서 치르면, 4승 무패 또는 4승 1패의 파죽지세로 우승할 때 상대팀 구장에서 우승 세리머니를 해야 한다. 양대리그가 아닌 단일시즌제로 치르는 KBO리그라면 페넌트레이스 우승팀에게 5~7차전에서 우승을 확정할 경우 홈팬들 앞에서 우승 세리머니를 펼칠 수 있는 이점을 부여하는 것은 납득할 만하다.



① '져주기 게임' 혹은 '승부 조작'의 위험성을 안고 있다


  '경기 차'라는 조건은 폭발력이 매우 강한 시한폭탄이다. 일찌감치 순위를 확정한 팀은 껄끄러운 팀을 견제하기 위해 시즌 막바지에 일부러 패배할 수 있고, 구단 사이의 감정이나 개인적 친소 관계에 따라 '특정팀 밀어주기'가 벌어질 수도 있다. 2연전 혹은 3연전을 조작할 경우, KBO리그는 그야말로 존립을 걱정해야 할 만큼 치명타를 맞게 된다.


  몇몇 단장은 이에 대해 "모든 경기들이 TV로 생중계되는 요즘, 그런 일을 벌이는 팀이 있겠느냐?" 면서 낙관론을 펼친다. 언론과 팬들이 두 눈을 부릅뜨고서 감시하고 있는데 '져주기'나 '밀어주기'를 시도하는 것이 사실상 불가능하다는 뜻이다. 작년에 5위가 확정돼 와일드카드 결정전 준비를 하던 NC 다이노스가 1위 싸움을 벌이던 두산 베어스와 맞붙었던 정규 시즌 최종전에서 오해를 피하기 위해 총력전으로 연장 승부를 펼쳤던 것이 좋은 사례다.


  그러나 매번 그런 승부가 나올 것으로 마냥 낙관할 수만은 없다. 최근 메이저리그에서도 월드시리즈 사인 훔치기 논란으로 홍역을 치르고 있는데, 양심에만 맡기기에는 위험성이 매우 크다.


  설령 져주기 의도가 없었다고 해도, 1승과 1패에 따라 천당과 지옥이 갈리는 시기에 선발투수 발표만 놓고도 오해를 불러올 수 있다. 사소한 행동 하나, 투수 교체 하나가 의혹을 낳을 수도 있다. 일부 언론과 팬들의 문제 제기에, 한 순간에 여론 재판의 불이 붙을 가능성도 있다. 감독이나 구단이 일일이 해명을 해야 하는 상황에 직면하고, 예기치 않은 희생양이 만들어질 수도 있다.


  당장 올해가 아니더라도 언제 터질지 모르는 져주기 게임과 승부 조작 가능성의 시한폭탄을 KBO리그 시스템과 제도 속에 두자는 것이 타당한 일인지 고민해야 한다. 제도로 차단해야 할 일을 제도로 키워서는 안 된다.



② 정작 가을야구 흥행을 망칠 가능성이 크다


  물론 정규 시즌 게임 차에 따라 포스트시즌 1승 어드밴티지 여부가 결정된다면, 페넌트레이스뿐만 아니라 포스트시즌까지 흥미가 이어질 수도 있다. 특히 순위가 이미 결정돼 김이 샐 수도 있는 페넌트레이스 막판에 활력을 불어넣음으로써, 작년에 700만 명대로 떨어진 KBO리그 관중 숫자를 800만 명대로 다시 끌어올릴지 모른다.


  그러나 정규 시즌 막판의 흥행을 담보하기 위해 치러야 할 반대급부가 너무나도 크다. 가장 중요한 가을야구가 망가질 위험성이 높기 때문이다. 단기전에서 1승의 어드밴티지를 부여하는 것은 '해보나마나 한 승부'를 양산한다.


  역대 5전 3선승제로 펼쳐졌던 30차례의 플레이오프 통계만 보더라도, 1차전을 승리한 팀이 24차례나 한국시리즈에 올랐다. 무려 80%의 비율이다. 여기에 1차전까지 이기면 사실상 2연승을 거두는 셈이다. 3선승제일 경우, 상대팀이 뒤집기에 성공하기 위해서는 3경기를 모두 이기는 수밖에 없다. '기울어진 운동장'에서 1차전을 패배한 하위팀은 사실상 백기를 들어야 한다. 6전 4선승제라고 해도 비슷하다. 1차전을 내준 하위팀은 남은 다섯 경기에서 4승 1패 이상의 기적을 바랄 수밖에 없다.


  가깝게는 일본의 포스트시즌 제도를 살펴보면 답이 나온다. 페넌트레이스 성적의 가치를 존중하는 것 자체는 인정할 만하지만, 1승의 어드밴티지를 얻은 팀이 먼저 1차전을 이기면 사실상 승부가 끝나는 게임은 긴장도를 급격하게 떨어뜨린다.


  또 하나의 모순은, 2위 팀이 플레이오프에서 두 경기 만에 한국시리즈 진출을 확정한다면 휴식을 제대로 취하고 한국시리즈를 치를 수 있다. 1위 팀에겐 오히려 어드밴티지가 없는 불리한 방식이다.


  정규 시즌보다 포스트시즌 결과를 중요시하는 우리나라의 풍토에서 상위팀에 먼저 1승을 주고 시작하는 시스템은 흥행 성공 가능성보다 흥행 참패의 가능성을 키운다.



③ 포스트시즌의 역사성과 일관성, 그리고 기록 비교의 의미가 퇴색된다


  제도는 1~2년만 바라보고 만들어선 안 된다. "일단 해보고, 안 되면 원위치한다." 란 발상은 위험하다. 야구는 기록의 경기다. 가급적 과거와 현재, 미래의 기록을 동등한 조건 아래 비교할 수 있어야 전통과 스토리가 만들어진다.


  제도가 자주 바뀌면 KBO리그의 역사와 기록을 담아놓는 연감부터 지저분해진다. 1승 어드밴티지 제도가 언제부터 언제까지 포함됐는지의 여부를 별도로 표기해야 한다. 수십 년이 지난 다음에 연도를 기억하지 못한다면 3승 1패 혹은 3승 2패 숫자만 놓고 1승 어드밴티지가 있었던 해인지 아닌지, 정확한 전적 내용을 비교하고 이해하기 어렵다.


  포스트시즌 제도 자체는 간단할수록 좋다. 복잡한 승부 방식과 셈법은 마니아가 아닌 일반인에게 '야구는 이해하기 어려운 스포츠'라는 인식을 심어준다. 새로운 팬의 유입을 방해하는 장벽을 치게 된다.


  최근 KBO리그가 대중의 관심에서 멀어지는 징조를 보이고 있다. KBO와 각 구단 단장들 역시 걱정이 많다. 그래서 현실에 안주하기보다는 의기 의식 속에 과감한 변화를 시도하고 있다. 포스트시즌 변경안 역시 그런 고민의 산물인 것만은 분명하다. 아무 것도 하지 않는 것보다, 무엇이든 해보려고 움직이는 10개 구단 단장들의 노력에 대해선 충분히 박수를 보낼 만하다.


  그러나 자칫 방향을 잘못 잡으면 오히려 더 큰 재앙을 불러올 수 있다. 변화만을 위한 변화여서는 곤란하다. 이번 포스트시즌 변경안은 개선이 아닌 개악이 될 가능성이 크다고 판단되기에, 곳곳에서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기존 방식에 큰 문제가 없다면 일단은 그대로 놔두고 다시 한 번 고민하는 것도 한 방법이다.


  오늘 열리는 실행위원회에서 이 안건이 통과되면, 10개 구단 사장단의 모임인 KBO 이사회에서 그대로 승인될 가능성이 크다. 급하면 체하는 법이다. 그래서 미리 반대의 목소리를 전한다.  (끝)



이재국 기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알림] 레슬매니아닷넷 업데이트 내역 (18/05/31) WManiac 18-05-31 2270
공지 [알림] warzone에 대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 22 file WManiac 17-10-20 3078
공지 [공지] 자유게시판 이용수칙! + 36 TripleH 06-04-30 6837
16642 [뮤비] 빌리 아일리쉬-"Bad Guy" (2019년 발표/빌보드 싱글 차트 1위) new BuffaloBills 20-01-28 49
16641 [사진] (살짝 뒷북인데…) 'SK 와이번스의 새로운 유니폼과 로고'라는군요~. [1] new BuffaloBills 20-01-27 102
16640 NBA 슈퍼스타 코비 브라이언트가 헬기 추락 사고로 사망했습니다 [4] newfile 리틀동엽 20-01-27 195
16639 [동영상] 영화 "버즈 오브 프레이 (할리 퀸의 황홀한 해방)"의 공식 트레일러 BuffaloBills 20-01-26 55
16638 오클랜드 레이더스는 영원히 사라지고-, 라스베가스 레이더스가 탄생했어요! [1] BuffaloBills 20-01-25 123
16637 [캡쳐] '2020년 KBO리그 10개 팀의 외국인 선수 계약 최종 내역'이랍니다... [1] BuffaloBills 20-01-24 140
16636 [음악(번역)] 모두가 정하는 게임 음악 베스트 100 제2회 베스트 10 [2] 공국진 20-01-24 42
16635 '뉴욕 자이언츠 역사상 최고의 쿼터백' 일라이 매닝이 은퇴를 결심했다네요~. [3] BuffaloBills 20-01-23 57
16634 [기사/링크] FA 등급제, 샐러리캡... KBO리그가 '대대적인 개혁'을 실시한다 [1] BuffaloBills 20-01-22 60
16633 '캔자스시티 치프스와 샌프란시스코 포티나이너스의 맞대결'이 성사됐군요! [1] BuffaloBills 20-01-21 69
16632 [칼럼] '최고의 포수' 양의지가 있는 NC 다이노스, 왜 김태군까지 붙잡았나? BuffaloBills 20-01-20 77
16631 조금 전 끝난 코너 맥그리거의 경기를 보니 [3] 기적의RKO 20-01-19 327
16630 [사진] 오늘 공개됐던-, MLB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새로운 유니폼이라네요~. [1] BuffaloBills 20-01-19 90
16629 [음악(번역)] 모두가 정하는 게임 음악 베스트 100 제1회 베스트 10 공국진 20-01-18 54
16628 [기사] 한국계 NFL 스타 카일러 머레이, 뒤늦게 'MLB 병행' 의사를 내비쳐 BuffaloBills 20-01-18 58
16627 내일은 PWF 레퍼리 일로 오전에만 글을 적습니다 공국진 20-01-17 28
16626 [동영상] 애니메이션 영화 "스파이 지니어스"의 공식 트레일러 (1/22 개봉) BuffaloBills 20-01-17 52
16625 [칼럼] 향후 신규 FA 전무(全無)... 롯데 구단이 곱씹어야 할 '잃어버린 10년' BuffaloBills 20-01-16 55
16624 에지의 테마곡 metalingus를 불러봤습니다 [4] file KAKA베이베이 20-01-16 218
16623 [사진] 두 편의 한국 영화가 제92회 아카데미상 후보로 선정됐다고 하는군요 [1] BuffaloBills 20-01-15 147
16622 [기사] '통산 868홈런' 왕정치, 일본 프로야구를 16개 팀으로 늘리자고 제안 [1] BuffaloBills 20-01-14 90
16621 오늘은 2019 NFL 컨퍼런스 챔피언쉽 경기 예상을 좀 해보려고 합니다... ^^ [1] BuffaloBills 20-01-13 52
16620 [뮤비] 바네사 메이-"Storm" (1997년 10월 발표 / 영국 싱글 차트 54위) BuffaloBills 20-01-12 50
16619 로스앤젤레스 레이커스가 올 시즌 서부 컨퍼런스를 평정하는 분위기인 듯~. [1] BuffaloBills 20-01-11 99
» [칼럼] "저는 'KBO리그의 시한폭탄'이 될 포스트시즌 변경안을 반대합니다" BuffaloBills 20-01-10 69
16617 정들었던 딘앰브로스를 보내고, 닉넴 변경을 해버렸어요 ㅎㅎ [6] KAKA베이베이 20-01-09 218
16616 [링크] 프로레슬링 뷰잉파티 개최 안내 [6] TheDarkKnight 20-01-09 142
16615 톰 브래디는 뉴잉글랜드 패트리어츠와 재계약할까요, 아니면 팀을 옮길까요? [2] BuffaloBills 20-01-09 60
16614 [동영상] 영화 "차일드 인 타임 (The Child In Time)"의 트레일러 (1/9 개봉) BuffaloBills 20-01-08 55
16613 내일 하루만 글 쓰는 걸 쉬겠습니다 [2] 공국진 20-01-07 106
16612 [기사/링크] 안치홍, 최대 56억 원에 롯데 자이언츠와 '2+2년 계약' 체결 BuffaloBills 20-01-07 57
16611 오늘은 2019 NFL 디비저널 플레이오프 결과 예상을 한 번 해보려고 합니다 [1] BuffaloBills 20-01-06 53
16610 [뮤비] 조지 마이클-"Father Figure" (1987년 / 빌보드 팝 싱글 차트 1위) BuffaloBills 20-01-05 48
16609 [캡쳐] 포브스가 밝힌 '2019년 12월 현재 NHL 31개 구단의 자산 가치 순위' BuffaloBills 20-01-04 88
16608 [칼럼] '내부 FA 선수가 9~10명' 두산 베어스의 2020년은 위기이자 기회다 BuffaloBills 20-01-03 58
16607 [동영상] 판타지 영화 "닥터 두리틀"의 공식 트레일러 (1/8 국내 개봉 예정) BuffaloBills 20-01-02 55
16606 2020년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올 한해 특별하게 보내시기 바랍니다~ [9] 공국진 20-01-01 87
16605 우리 대한민국 레슬매니아 분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1] gaengseop 20-01-01 92
16604 [사진] KBS가 '2020년의 시작'과 함께 저질렀던... 어마무시한(?) 방송 사고 [1] BuffaloBills 20-01-01 318
16603 2019년도 이제 세 시간 가량 남았네요 정욱이 19-12-31 39
16602 [캡쳐] 이 웹툰... 혹시나 했는데, 결국 '용두사미'로 끝나고 말았습니다! -_-; [3] BuffaloBills 19-12-31 247
16601 2019년 NFL 포스트시즌 진출 12개 팀 확정 및 와일드카드 플레이오프 예상 BuffaloBills 19-12-30 60
16600 [뮤비] 테일러 스위프트-"Shake It Off" (2014년 / 빌보드 싱글 차트 1위) BuffaloBills 19-12-29 52
16599 힙합 좋아하시는 분들 있나요? [3] ㅣ김권ㅣ 19-12-28 155
16598 [기사/링크] 류현진, 4년 총액 8천만 달러에 토론토 블루제이스와 계약 체결 [1] BuffaloBills 19-12-28 99
16597 합숙 다녀오겠습니다 공국진 19-12-28 136
16596 [동영상] SF영화 "스타워즈 9 : 라이즈 오브 스카이워커"의 공식 트레일러 BuffaloBills 19-12-27 53
16595 KBO리그가 내년부터 포스트시즌 시스템을 바꾼다던데-, 영 이상하더라구요 [2] BuffaloBills 19-12-26 143
16594 [노래] 엘비스 프레슬리-"Blue Christmas" (1957년 / 빌보드 차트 40위) BuffaloBills 19-12-25 53
16593 혹시 여기에 헬로우드라는 유튜브 채널 운영하시는 분 계시나요? 쥬엔류 19-12-25 1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