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ICK
MENU

open close
 

  스포츠서울에 오늘 아침 실렸던 (기사의 성격도 꽤 있는) 프로야구 관련 칼럼을 하나 소개합니다~.



[ '제2의 장정석'으로도 불리지만-, 비슷한 듯 다른 길을 걸었던 허삼영 ]


14a63c37ca34e23a6b3fe1f9f4a117bc.jpg


  비슷한 듯 다르다. 둘 다 코칭스태프 경험이 전혀 없는 상황에서 사령탑에 오른 것은 흡사하다. 하지만 걸어온 길은 차이가 난다. 키움 히어로즈 장정석 감독과 삼성 라이온즈 허삼영 신임 감독에 대한 얘기다.


  1군 무대 경험부터 차이가 크다. 1993년 당시 유망주 투수로 삼성에 입단한 허삼영 감독은 2년 동안 네 경기 밖에 뛰지 못했다. 고질적인 허리 부상으로 선수 생명이 짧았고, 조기 은퇴를 결정한 뒤 삼성의 현장 스태프에 합류했다.


  반면 장정석 감독은 1군 무대에서 여덟 시즌을 뛰면서 580경기에 출장했다. 주전과 백업을 오간 선수로, 스타 플레이어와는 거리가 멀었지만 막강 전력을 자랑했던 현대 유니콘스에서 정신적 지주 구실을 했다. 선수단이 결속을 다질 때 중심에 섰던 사람도 장정석 감독이었다.


  현역을 은퇴한 뒤 걸어온 길도 다르다. 허삼영 감독은 다방면에서 활약했다기보다는 전력분석 파트에서 스페셜리스트로 통한다. 작년에 처음으로 운영팀장을 맡았는데, 전력분석팀장도 겸직했다.


  장정석 감독은 기록원부터 매니저, 운영팀장, 메이저리그 구단 파트너십 담당 등 다양한 업무를 소화했다. 매니저 경험이 풍부한 만큼, 감독을 맡기 전부터 선수들과의 의사소통에 능했다. 실제로 장정석 감독은 선수를 직접 만나 2군으로 내려갈 것을 통보하는 보기 드문 감독이다. 운영팀장 경험을 살려, 현장에 필요한 데이터와 배제해야 할 데이터를 분간하는 능력도 뛰어나다.


  그 결과 장정석 감독은 메이저리그 구단들이 시행하고 있는 가중 피로도를 키움 구단과 KBO리그의 성향에 맞춰 가공해서 활용하고 있다. 투수를 관리할 때 투구 숫자와 이닝 숫자, 연투 횟수만 보는 게 아닌 투구할 때의 상황을 면밀히 체크해 피로도를 측정한다. 주자가 없는 상황에서 등판하는 것과 주자가 채워진 상황에서 등판하는 것은 심적인 부담에 따른 신체적 피로도가 차원이 다르다는 점을 파악해 수치화했다.


  덧붙여 장정석 감독은 야수진의 멀티 포지션에 따른 지명타자 로테이션과 체력안배 시스템도 확립했다. 이러한 시스템이 가동되는 과정에서 반대 의사를 내비쳤던 선수들을 설득하고 이해시킨 것도 장정석 감독의 몫이었다. 일례로 국가대표 유격수 김하성은 작년까지 유격수와 3루수를 병행하는 것을 이해하지 못했으나, 올해는 이를 받아들이며 진화를 거듭하고 있다.


  허삼영 감독 또한 전력분석 경험을 살려 삼성 구단만의 데이터와 시스템을 구축하고 자신의 틀 안에서 조직적으로 움직이는 야구를 펼칠 가능성이 높다. 그런데 야구의 주체는 숫자가 아닌 사람이다. 감독으로서 코치, 선수들과 관계를 유연하게 유지하고 경우에 따라선 밀고 당길 줄도 알아야 한다.


  데이터 활용은 물론, 코칭 스태프 및 선수들과 이심전심을 이룰 때 어떤 위기에서도 흔들리지 않는 케미스트리가 형성된다. 이는 최근 메이저리그 구단들이 데이터 활용에 능한 젊은 사령탑을 선호하면서도 리더십 또한 중요하게 여기는 이유다.


  장정석 감독 역시 3년 전 부임할 당시엔 스타 출신이 아님에 따른 코칭 스태프 및 선수단과의 관계 문제에 물음표가 붙었다. 하지만 그는 여러 분야에서 활약한 경험을 십분 발휘하며 물음표를 느낌표로 바꿨다. 허삼영 신임 감독의 과제도 다르지 않다. 선수들과 관계를 유연하게 유지하고 코칭 스태프와 조화를 이룰 때, 물음표를 느낌표로 바꾸는 반전에 성공할 것이다.  (끝)



윤세호 기자 // bng7@sportsseoul.com

profile
R V D 등록일: 2019-10-02 18:04
삼성 팬으로선 솔직히 갸우뚱합니다
profile
딘앰뷸란스 등록일: 2019-10-02 19:07
키움 팬으로서도 장정석은 삼년째 갸우뚱하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알림] 레슬매니아닷넷 업데이트 내역 (18/05/31) WManiac 18-05-31 2017
공지 [알림] warzone에 대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 22 file WManiac 17-10-20 2917
공지 [공지] 자유게시판 이용수칙! + 36 TripleH 06-04-30 6779
16529 [칼럼] 'KIA 타이거즈의 새로운 감독' 매트 윌리엄스 선임이 반가운 이유 BuffaloBills 19-10-16 102
16528 [뮤비] 본 조비-"You Give Love A Bad Name" (빌보드 팝 싱글 차트 1위) BuffaloBills 19-10-15 77
16527 새로운 월요일 시작입니다 [1] 따스한커피 19-10-14 72
16526 [기사] 요미우리 자이언츠-소프트뱅크 호크스, 2019 일본시리즈에서 격돌 BuffaloBills 19-10-14 86
16525 프로레슬링 운영형 가상리그 IndVasion을 소개합니다 file IndVasion 19-10-14 101
16524 [캡쳐] 포브스가 밝힌 '2018년 12월 현재 NHL 31개 구단의 자산 가치 순위' BuffaloBills 19-10-13 111
16523 [동영상] 터키의 쿠르드족 공격과 미국의 철수! 이유와 역사를 알아보자! 김종현 19-10-13 52
16522 [뮤비] 에이브릴 라빈-"Complicated" (2002년 / 빌보드 팝 싱글 차트 2위) BuffaloBills 19-10-12 107
16521 '롯데 자이언츠의 새 감독'으로 유력하게 거론된 래리 서튼이, 예상을 깨고... BuffaloBills 19-10-11 198
16520 [캡쳐/정보] 한효주가 미드에 출연한답니다 [3] file l슈퍼베어l 19-10-10 797
16519 [동영상] 영화 "제미니 맨"의 트레일러 (주연 : 윌 스미스-10/9 국내 개봉) BuffaloBills 19-10-10 78
16518 [그림] 제19호 태풍 하기비스가 엄청나게 세다던데... 그나마 다행이네요 ^^ BuffaloBills 19-10-09 102
16517 코메디TV의 스마일킹이라는 개그 프로에 존 시나 음악과 제프 하디 패션이 Group 19-10-09 164
16516 [칼럼/링크] 정민철 단장의 부드러움, 한화 이글스의 상처를 치유할까 外 BuffaloBills 19-10-08 83
16515 MLB 오클랜드 애슬레틱스가... 또다시 '연고지 이전'의 위기에 놓였더군요~. [3] BuffaloBills 19-10-07 119
16514 [기사] 한국인 키커 구영회, NFL 뉴잉글랜드 패트리어츠와 연습생 계약 체결 [2] BuffaloBills 19-10-06 118
16513 [동영상] 반일종족주의에 대한 비판 ④ : 강제 징용은 없었는가? 김종현 19-10-06 80
16512 [그림] 2024년 완공을 목표로 하는... 'MLB 내쉬빌 스타즈의 홈구장'입니다 BuffaloBills 19-10-05 105
16511 웨이브 ib스포츠 라이브 방송 종료한다는군요 [3] LastOutLaw 19-10-04 409
16510 [뮤비] 샤키라-"She Wolf" (2009년 발표 / 빌보드 팝 싱글 차트 11위) BuffaloBills 19-10-04 110
16509 내일은 PWF 광주 원정 시합 참가로 글을 적지 못할 것 같습니다 [4] 공국진 19-10-03 74
16508 [캡쳐] 오늘부터 시작될... 2019 KBO리그 포스트시즌 일정을 소개할게요~. BuffaloBills 19-10-03 105
» [칼럼] '제2의 장정석'으로도 불리지만-, 비슷한 듯 다른 길을 걸었던 허삼영 [2] BuffaloBills 19-10-02 109
16506 [동영상] 반일종족주의에 대한 비판 ③ : ...한국은 거짓말의 나라인가? 김종현 19-10-01 66
16505 삼성 라이온즈가 새로운 감독을 뽑으면서 '상당히 파격적인 선택'을 했네요~. BuffaloBills 19-10-01 114
16504 [캡쳐] 2019 MLB 포스트시즌 대진표가 확정됐기에... 여러분께 소개합니다 BuffaloBills 19-09-30 112
16503 [동영상] 영화 "조커"의 공식 트레일러 (주연 : 호아킨 피닉스-10/2 개봉) BuffaloBills 19-09-29 99
16502 [기사] 김포도시철도, 마침내 개통... 한강신도시∼김포공항 32분에 주파 [1] BuffaloBills 19-09-28 123
16501 내일은 PWF 레퍼리 일 등으로 글을 적지 못할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1] 공국진 19-09-27 54
16500 '세계에서 가장 값비싼 경기장'의 공식 명칭이 최근 결정됐다고 하더군요~. [2] BuffaloBills 19-09-27 184
16499 [설문] 정찬성과 브라이언 오르테가의 맞대결... 누가 이길 거라고 보십니까? BuffaloBills 19-09-26 105
16498 [뮤비] 어 그레이트 빅 월드 & 크리스티나 아길레라-"Say Something" BuffaloBills 19-09-25 84
16497 잘못된 표현을 사용한 것, 죄송합니다 딘앰뷸란스 19-09-24 300
16496 [칼럼] 롯데 자이언츠의 새 감독 선임엔 '무조건 파격+눈치보기'를 지양해야 BuffaloBills 19-09-24 104
16495 [캡쳐] '레매닷넷의 주요 게시판 세부 구분'이 개편돼서, 참 좋아졌어요~. ^^ BuffaloBills 19-09-23 112
16494 [동영상] 범죄영화 "디스트로이어"의 공식 트레일러 (주연 : 니콜 키드먼 外) [1] BuffaloBills 19-09-22 102
16493 [기사] 거스 히딩크 감독, '중국 올림픽 축구 국가대표 사령탑'에서 경질되다 BuffaloBills 19-09-21 126
16492 [그림] 오키나와 부근에서 강력한 태풍이 올라오고 있군요. 모두 조심하십쇼! BuffaloBills 19-09-20 104
16491 'NFL 뉴욕 자이언츠 역사상 가장 위대한 쿼터백'이-, 물러나게 됐더라구요... [3] BuffaloBills 19-09-19 119
16490 [칼럼] '재계약·제도 변경·국외 진출' KBO리그 외국인 시장, 카오스 예고 BuffaloBills 19-09-18 108
16489 [뮤비] 라나 델 레이-"Young & Beautiful" (2013년 / 빌보드 차트 22위) BuffaloBills 19-09-17 112
16488 전설적인 쿼터백 두 명이... 오늘 나란히 큰 부상을 입었다는 뉴스가 떴네요~. [2] BuffaloBills 19-09-16 126
16487 [기사]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 비밀리에 라스베가스로의 이전을 논의했다 BuffaloBills 19-09-15 117
16486 [동영상] 미스테리 영화 "비뚤어진 집"의 공식 트레일러 (9/19 국내 개봉) BuffaloBills 19-09-14 103
16485 올 시즌의 KBO리그 5위 자리 싸움은-, 이제 사실상 끝난 것 같습니다... BuffaloBills 19-09-13 117
16484 [칼럼] 'KIA 타이거즈의 차기(次期) 사령탑'으로는 어떤 인물이 적합할까? BuffaloBills 19-09-12 116
16483 레매닷넷 회원 여러분, 추석 연휴 잘 보내세요~. [2] 공국진 19-09-12 62
16482 [뮤비] 마룬 5-"What Lovers Do" (2017년 발표 / 빌보드 싱글 차트 9위) BuffaloBills 19-09-11 96
16481 [기사] 한국 시사만화의 상징 '고바우 영감' 김성환 화백, 숙환으로 별세 [1] BuffaloBills 19-09-10 121
16480 혹시라도 NFL 잭슨빌 재규어스의 팬이 계시다면-, 위로의 말씀을 드립니다~. [1] BuffaloBills 19-09-09 1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