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ICK
MENU

open close
 

  마이데일리가 어제 아침에 보도한 기사를 퍼왔으며, 진심으로 조의(弔意)를 표합니다...



[ 한국 시사만화의 상징 '고바우 영감' 김성환 화백, 숙환으로 별세 ]


63613250745f1acb8614d66a8ee76fb4.jpg


  한국 만화를 대표하는 김성환 선생(1932/10/8~2019/9/8)이 9월 8일 숙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87세.


  김성환 선생은 한국을 대표하는 시사만화 작가이며, 동시에 어린이부터 청소년까지 다양한 독자에게 사랑받는 이야기 만화 작가이다. 1945년 해방 이후 한국 만화를 기초부터 쌓아올린 장본인으로 시사만화와 이야기 만화 모두 활발하게 활동했다.


  '한국 현대만화의 출발점'이라는 평가도 전혀 어색하지 않다. 1997년 한국만화문화상, 2002년 보관문화훈장을 수상했으며, 2013년에는 '고바우 영감'의 원고가 문화재청에 의해 등록문화재에 등재되기도 했다.


  김성환 선생은 1932년 황해도 개성에서 태어났다. 여섯 살이 되던 해에 독립운동을 하던 아버지를 따라 만주로 이주했고, 돈화국민우급학교와 길림6고를 다녔다. 해방 이후 서울로 이주했지만, 가정 형편이 어려워 가족들이 뿔뿔이 흩어져 지내게 되었다. 경복고에 입학한 김성환 선생은 미술반 활동을 하며 신문에 실린 김규택(1906~1962), 김용환(1912~1998) 선생의 만화 등을 보면서 만화를 익히기도 했다.


  1945년 해방 이후 일제에 의해 폐간된 신문, 잡지들이 복간되거나 창간되었다. 김성환 선생은 1949년 창간된 "연합신문"에 네 칸 만화 '멍텅구리'로 데뷔했다.


  그러다가 1950년 한국전쟁이 발발하여 대학 진학의 길이 좌절된 김성환은, 서울 수복 이후 국방부 종군화가단의 일원으로 참여해 국방부에서 발행한 "승리일보"의 부록으로 발행된 "주간 만화승리", 대중잡지 "희망"과 "신태양"에 만화를 연재하며 만화가의 길을 걷는다. 이 시기에 '고바우 영감'이란 캐릭터를 활용한 만화를 여러 매체에 발표했다.


  '고바우 영감'이 대중적 인기를 얻으며, 한국의 대표적인 만화이자 만화 캐릭터로 확고히 자리를 잡게 된 것은 일간 신문에 연재되면서부터다. 1955년 2월 1일자 "동아일보" 연재를 시작으로 1963년까지는 외부 기고 형태로 작품을 발표했으며, 1964년에는 신문사에 입사해 '고바우 영감' 연재를 이어갔다.


  1980년 8월 9일까지 "동아일보"에 연재한 뒤 1980년 9월 11일부터 1992년 9월까지 "조선일보", 1992년 10월부터 2000년 10월까지는 "문화일보"에 '고바우 영감'을 연재했다. 이렇게 연재한 '고바우 영감'은 총 1만 4,139회를 연재하여 한국 최장수 연재 만화로 기네스북에 등재되기도 했다.


  국내 최장기 연재 기록이 의미하듯, '고바우 영감'은 한국 시사만화를 대표하는 작품이다. 굴곡 많은 한국 현대사의 사건사건마다 권력자의 편이 아닌 서민의 편에서 시대를 기록하고, 풍자했다. 김성환 선생은 만화 때문에 숱한 고초를 겪었다. 1957년 야당 의원의 7/27 데모 사건을 다룬 잡지만화로 벌금형을 받고, 1958년 1월 23일 '고바우 영감'의 '경무대 똥 치우기 만화'로 벌금형을 받은 사건이 대표적이다.


  '경무대 똥 치우기 만화' 사건 때는 서울시경 사찰과에 끌려가 고초를 당하기도 했다. 박정희 정권에서는 중앙정보부에 두 번, 검찰에 두 번 끌려갔고 심지어 닷새 동안 붙잡히기도 했다.


  전두환 정권에서는 검열에 걸려 하루에 네다섯 번을 고쳐 그릴 때도 많았다. 하지만 연재하는 내내 어떤 위협에도 권력과 타협하지 않고 풍자의 칼을 벼리며 만화를 그렸다.


  '고바우 영감'은 한국을 대표하는 시사만화이며, 동시에 한국을 대표하는 캐릭터였다. 시사만화이면서도 캐릭터를 활용해 1958년 조정호 감독이 김승호, 김희갑, 노경희가 출연한 영화 '고바우'로 만들기도 했다. '고바우 영감' 전집이 네 차례에 걸쳐 출간됐고, 1977년에는 노스이스턴 대학교의 C. 파울 드레즈 교수가 '고바우의 언어'로 박사 학위를, 2006년에는 교토세이카대학의 정인경 박사가 '고바우 작가 연구'로 박사 학위를 받는 등 연구도 활발하게 진행되었다.


  반세기 동안 시사만화 작가로 활동한 작가답게 동아대상, 소파상, 서울언론인클럽 신문만화가상, 언론학회 언론상, 한국만화문화상, 보관문화훈장 등을 수상했다. 또한 김성환 선생은 자신의 사재를 털어 '고바우 만화상'을 제정, 한국만화계에 기여한 만화가들에게 상을 수여했다.


  김성환 선생은 한국을 대표하는 시사만화 '고바우 영감'으로 유명해 '시사만화가’로 기억되지만, 시사만화와 함께 다양한 우스개 만화를 연재하기도 했다. 김성환 선생은 1950년대 초기 한국 만화의 틀을 잡은 만화가다. "학원"에 장기 연재한 학원만화 '꺼꾸리군 장다리군', "소년동아일보"에 3,550회를 연재한 '소케트군' 등의 우스개 만화를 그렸다. '꺼꾸리군 장다리군'은 학원만화의 틀을, '소케트군'은 명랑만화의 틀을 각각 제시했다.


  사단법인 한국만화가협회 윤태호 회장은 "김성환 선생님은 한국 만화의 큰 어른이었다. 특히 고바우 만화상을 통해 후배 만화가들을 격려하는 모습은 감동적이었다. '고바우 영감'을 더 이상 신문에서 볼 수 없을 때에도 안타까웠지만, 이제 선생님도 세상을 떠나셨다고 생각하니 더욱 아쉽다." 며 한국 만화의 큰 어른 김성환 선생을 추모했다.  (끝)



여동은 기자 // deyuh@mydaily.co.kr

profile
퍼펙트C 등록일: 2019-09-11 12:08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알림] 레슬매니아닷넷 업데이트 내역 (18/05/31) WManiac 18-05-31 2602
공지 [알림] warzone에 대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 22 file WManiac 17-10-20 3249
공지 [공지] 자유게시판 이용수칙! + 37 TripleH 06-04-30 6900
16454 [동영상] 영화 "제미니 맨"의 트레일러 (주연 : 윌 스미스-10/9 국내 개봉) BuffaloBills 19-10-10 117
16453 [그림] 제19호 태풍 하기비스가 엄청나게 세다던데... 그나마 다행이네요 ^^ BuffaloBills 19-10-09 125
16452 코메디TV의 스마일킹이라는 개그 프로에 존 시나 음악과 제프 하디 패션이 Group 19-10-09 220
16451 [칼럼/링크] 정민철 단장의 부드러움, 한화 이글스의 상처를 치유할까 外 BuffaloBills 19-10-08 102
16450 MLB 오클랜드 애슬레틱스가... 또다시 '연고지 이전'의 위기에 놓였더군요~. [3] BuffaloBills 19-10-07 216
16449 [기사] 한국인 키커 구영회, NFL 뉴잉글랜드 패트리어츠와 연습생 계약 체결 [2] BuffaloBills 19-10-06 146
16448 [동영상] 반일종족주의에 대한 비판 ④ : 강제 징용은 없었는가? 김종현 19-10-06 141
16447 [그림] 2024년 완공을 목표로 하는... 'MLB 내쉬빌 스타즈의 홈구장'입니다 BuffaloBills 19-10-05 159
16446 웨이브 ib스포츠 라이브 방송 종료한다는군요 [3] LastOutLaw 19-10-04 512
16445 [뮤비] 샤키라-"She Wolf" (2009년 발표 / 빌보드 팝 싱글 차트 11위) BuffaloBills 19-10-04 173
16444 내일은 PWF 광주 원정 시합 참가로 글을 적지 못할 것 같습니다 [4] 공국진 19-10-03 108
16443 [캡쳐] 오늘부터 시작될... 2019 KBO리그 포스트시즌 일정을 소개할게요~. BuffaloBills 19-10-03 117
16442 [칼럼] '제2의 장정석'으로도 불리지만-, 비슷한 듯 다른 길을 걸었던 허삼영 [2] BuffaloBills 19-10-02 128
16441 [동영상] 반일종족주의에 대한 비판 ③ : ...한국은 거짓말의 나라인가? 김종현 19-10-01 83
16440 삼성 라이온즈가 새로운 감독을 뽑으면서 '상당히 파격적인 선택'을 했네요~. BuffaloBills 19-10-01 137
16439 [캡쳐] 2019 MLB 포스트시즌 대진표가 확정됐기에... 여러분께 소개합니다 BuffaloBills 19-09-30 125
16438 [동영상] 영화 "조커"의 공식 트레일러 (주연 : 호아킨 피닉스-10/2 개봉) BuffaloBills 19-09-29 108
16437 [기사] 김포도시철도, 마침내 개통... 한강신도시∼김포공항 32분에 주파 [1] BuffaloBills 19-09-28 143
16436 내일은 PWF 레퍼리 일 등으로 글을 적지 못할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1] 공국진 19-09-27 86
16435 '세계에서 가장 값비싼 경기장'의 공식 명칭이 최근 결정됐다고 하더군요~. [2] BuffaloBills 19-09-27 238
16434 [설문] 정찬성과 브라이언 오르테가의 맞대결... 누가 이길 거라고 보십니까? BuffaloBills 19-09-26 130
16433 [뮤비] 어 그레이트 빅 월드 & 크리스티나 아길레라-"Say Something" BuffaloBills 19-09-25 163
16432 잘못된 표현을 사용한 것, 죄송합니다 딘앰뷸란스 19-09-24 321
16431 [칼럼] 롯데 자이언츠의 새 감독 선임엔 '무조건 파격+눈치보기'를 지양해야 BuffaloBills 19-09-24 139
16430 [캡쳐] '레매닷넷의 주요 게시판 세부 구분'이 개편돼서, 참 좋아졌어요~. ^^ BuffaloBills 19-09-23 150
16429 [동영상] 범죄영화 "디스트로이어"의 공식 트레일러 (주연 : 니콜 키드먼 外) [1] BuffaloBills 19-09-22 134
16428 [기사] 거스 히딩크 감독, '중국 올림픽 축구 국가대표 사령탑'에서 경질되다 BuffaloBills 19-09-21 218
16427 [그림] 오키나와 부근에서 강력한 태풍이 올라오고 있군요. 모두 조심하십쇼! BuffaloBills 19-09-20 130
16426 'NFL 뉴욕 자이언츠 역사상 가장 위대한 쿼터백'이-, 물러나게 됐더라구요... [3] BuffaloBills 19-09-19 206
16425 [칼럼] '재계약·제도 변경·국외 진출' KBO리그 외국인 시장, 카오스 예고 BuffaloBills 19-09-18 136
16424 [뮤비] 라나 델 레이-"Young & Beautiful" (2013년 / 빌보드 차트 22위) BuffaloBills 19-09-17 366
16423 전설적인 쿼터백 두 명이... 오늘 나란히 큰 부상을 입었다는 뉴스가 떴네요~. [2] BuffaloBills 19-09-16 149
16422 [기사]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 비밀리에 라스베가스로의 이전을 논의했다 BuffaloBills 19-09-15 156
16421 [동영상] 미스테리 영화 "비뚤어진 집"의 공식 트레일러 (9/19 국내 개봉) BuffaloBills 19-09-14 135
16420 올 시즌의 KBO리그 5위 자리 싸움은-, 이제 사실상 끝난 것 같습니다... BuffaloBills 19-09-13 136
16419 [칼럼] 'KIA 타이거즈의 차기(次期) 사령탑'으로는 어떤 인물이 적합할까? BuffaloBills 19-09-12 132
16418 레매닷넷 회원 여러분, 추석 연휴 잘 보내세요~. [2] 공국진 19-09-12 165
16417 [뮤비] 마룬 5-"What Lovers Do" (2017년 발표 / 빌보드 싱글 차트 9위) BuffaloBills 19-09-11 127
» [기사] 한국 시사만화의 상징 '고바우 영감' 김성환 화백, 숙환으로 별세 [1] BuffaloBills 19-09-10 303
16415 혹시라도 NFL 잭슨빌 재규어스의 팬이 계시다면-, 위로의 말씀을 드립니다~. [1] BuffaloBills 19-09-09 182
16414 [동영상] 영화 "100일 동안 100가지로 100퍼센트 행복찾기" 공식 트레일러 BuffaloBills 19-09-08 131
16413 [캡쳐] 포브스가 발표한 '2019년 9월 현재 NFL 32개 구단의 자산 가치 순위' BuffaloBills 19-09-07 149
16412 레매닷넷 회원 여러분, 태풍 피해 입지 않도록 모두들 조심하세요 [2] 공국진 19-09-07 108
16411 [뮤비] 케이티 페리-"Last Friday Night (T.G.I.F.)" (빌보드 싱글 차트 1위) BuffaloBills 19-09-06 143
16410 정규리그 개막을 하루 앞두고... 2019 시즌 NFL 예상을 한 번 해볼게요~. ^^ [5] BuffaloBills 19-09-05 129
16409 [기사/링크] 롯데 자이언츠, 37세의 성민규 스카우트를 단장으로 선임하다! BuffaloBills 19-09-04 127
16408 다음 주에 추석이로군요 [2] 김영준 19-09-03 101
16407 [그림] 초강력 태풍이 며칠 뒤 한반도를 관통한다네요. 모두들 조심하시길... BuffaloBills 19-09-03 175
16406 [동영상] SF영화 "애드 아스트라"의 공식 트레일러 (9/19 국내 개봉 예정) BuffaloBills 19-09-02 107
16405 [칼럼] 2군으로 내려간 롯데 자이언츠 이대호를 둘러싼 '오해와 진실' BuffaloBills 19-09-01 1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