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ICK
MENU

open close

멀티미디어

경 기 결 과

사이트 운영진

관리자 [Buffalo Bills]
관리자 [WManiac]
스태프 [eks150]
스태프 [준피디]
스태프 [지에스티]
스태프 [LastOutLaw]
스태프 [gansu]

사이트 현황

전체회원 : 18253명
오늘가입회원 : 0명

전체문서 : 147539
오늘등록문서 : 3
전체댓글 : 579979
오늘등록댓글 : 17

 

  인터넷에서 조금 전 발견한 프로야구 관련 칼럼을 소개합니다~.



[ 김태형 두산 베어스 감독의 손찌검은 '정당화될 수 없는 갑질'이다 ]


4eab0653683e93228e2e40fb83dca9c7.jpg


  지난 6월 7일 잠실야구장에서 두산 베어스와 키움 히어로즈의 맞대결이 펼쳐졌다.


  TV로 이 경기를 시청하던 야구 팬들은 깜짝 놀랄 장면을 목격했다. 두산이 7:1로 승리한 뒤, 두산 선수들과 코칭 스태프가 하이파이브하는 와중에 김태형 감독이 선발 투수 이영하의 오른쪽 뺨을 때렸던 것이다. 강하게 때린 것은 아니었지만, 뺨을 맞은 이영하의 고개가 출렁하고 돌아갔다.


  김태형 감독과 이영하는 나름의 '사연'이 있었다. 6월 1일 수원에서 열린 KT 위즈와의 원정 경기에 이영하가 선발 등판했지만, 4이닝 15피안타 2피홈런 4사사구 13실점으로 패전 투수가 됐다. 한 경기 역대 최다 실점 공동 2위에 해당하는 불명예 기록이었다. 이영하의 난조로, 두산은 3:13이란 참패(慘敗)를 맛봤다.


  당시 이영하는 2회 말까지 마구 얻어맞으며 8실점했다. 그러나 두산 벤치는 그가 4회 말에 추가로 5실점하며 가까스로 이닝을 마치고 투구 수 100개를 채울 때까지 마운드 위에 두었다. 대량 실점을 했음에도 교체되지 않은 이영하를 놓고서 소위 '벌투' 논란이 불거졌다.


  경기 직후, 김태형 감독은 '벌투'는 없었다며 강하게 부정했다. 불펜에 돌아갈 부하를 감안해 교체하지 않았다는 설명이었다. 그러면서, 경기를 마친 뒤 이영하와 면담했다고 밝혔다.


  이영하는 다음 등판인 6월 7일 경기에서 6이닝 6피안타 무사사구 1실점으로 호투해 승리했다. 그리고 경기가 종료된 뒤 김태형 감독으로부터 뺨을 맞았다. 김태형 감독은 6월 1일 경기가 벌투가 아님은 물론, 키움을 상대로 거둔 승리를 축하하고 격려하는 의미에서 그런 '기행(奇行)'을 보였을 수도 있다.


  하지만 수많은 사람들이 지켜보는 그라운드 위에서 TV와 인터넷 등을 통해 생중계되는 가운데 지도자가 선수에게 폭력을 휘두르는 장면은 결코 긍정적으로 보기 어렵다. 분노한 일부 야구 팬들은 "김태형 감독의 선수 손찌검은 처음이 아니다." 라며 과거의 사례를 동영상으로 찾아내 인터넷 게시판에 올리고 있다.


  프로야구에서 감독과 선수의 관계를 직장 상사와 부하 직원에 비교한다면, 폭력은 결코 있어서는 안 된다. 상사가 부하 직원을 격려하는 의미에서 손찌검을 했을 때 납득할 이는 아무도 없다. 설령 감독과 선수의 관계를 사제지간에 비유한다 해도, 교육 현장에서 체벌은 금지되어 있다.


  이영하가 뺨을 맞는 순간을 목격한 그의 가족이 어떻게 생각했을지 헤아리기조차 어렵다. 설령 승리를 축하한 세리머니라 해도, 선수단의 수장인 감독으로서는 결코 취하지 말아야 할 부적절한 행위임에는 분명하다.


  김태형 감독은 지난 4월 28일 잠실에서 열린 롯데 자이언츠와의 홈 경기에서 벤치 클리어링이 발생했을 당시 롯데 선수단에 욕설 등의 폭언을 해 KBO로부터 벌금 200만 원의 징계를 받은 바 있다. 이번 '손찌검 사건' 역시 KBO가 제재해야 한다는 비판의 목소리도 있다.


  그라운드 위에서 폭력이 발생한 6월 7일의 '손찌검 사태'는 KBO리그의 후진적 행태를 노출한 것 같아 씁쓸하다. 향후 비슷한 사례가 그라운드 위에서 다시는 반복되지 말아야 한다. 선수 기용의 권한을 가진 감독의 손찌검은 애정 표현이 아닌 '갑질'로 비춰질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끝)



데일리안 이용선 기자, 김정학 기자

profile
R V D 등록일: 2019-06-09 17:03
팬들 사이에서는 꽤 전부터 이야기가 나왔는데, 드디어 기사화가 되었네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알림] 레슬매니아닷넷 업데이트 내역 (18/05/31) WManiac 18-05-31 1726
공지 [알림] warzone에 대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 22 file WManiac 17-10-20 2830
공지 [공지] 자유게시판 이용수칙! + 35 TripleH 06-04-30 6715
16380 가입인사 new 김영준 19-06-26 28
16379 [기사] '제이크 브리검 5승-박병호 대포' 키움, 2연패 탈출하며 3위로 도약 new 에스티에프유 19-06-26 23
16378 두 블록버스터 SF 영화들의 흥행 실적이 꽤 저조하다는 소식이 들리더군요~. [1] new BuffaloBills 19-06-26 64
16377 [기사] 서울도시철도 7호선 청라 연장, 2027년 상반기로 앞당겨 개통한다 [1] new BuffaloBills 19-06-25 70
16376 [동영상] 홍콩의 역사 그리고 범죄인 인도 반대 시위. 왜 일어났을까? new 김종현 19-06-25 39
16375 키움 히어로즈가 박병호를 너무 빨리 복귀시킨 것 아닐까 생각됩니다만... [1] update BuffaloBills 19-06-24 75
16374 [뮤비] 테일러 스위프트-"Look What You Made Me Do" (2017년 발표) BuffaloBills 19-06-23 39
16373 [칼럼] "한 구단, 두 도시" 메이저리그 탬파베이 레이스의 과감한 승부수 BuffaloBills 19-06-22 102
16372 조금 전에 종료됐던 2019 NBA 신인 드래프트의 결과를 알려드릴게요~. ^^ BuffaloBills 19-06-21 88
16371 [동영상] 이순신 장군 ② (명량에서 노량까지...) 김종현 19-06-21 24
16370 [기사] '아킬레스건 완전 파열' 케빈 듀란트의 앞에 놓여진 세 가지 선택의 길 BuffaloBills 19-06-20 118
16369 [캡쳐] 포브스가 발표한... '2018년 세계 최고 소득의 스포츠 스타' Top 10 [1] BuffaloBills 19-06-19 159
16368 [노래] 엘튼 존-"Philadelphia Freedom" (1975년 / 빌보드 싱글 차트 1위) BuffaloBills 19-06-18 42
16367 이제 슬슬 류현진 사이영상 드립을 쳐도 되겠죠?? [4] 황신 19-06-17 133
16366 앤서니 데이비스가 우여곡절 끝에… 로스앤젤레스 레이커스로 이적한답니다 [2] BuffaloBills 19-06-17 103
16365 [캡쳐] '투머치토커' 박찬호 선수가 최근 출연한 광고들을 소개할게요 ^^ [1] BuffaloBills 19-06-16 119
16364 [동영상] 이순신 장군 ① (옥포해전과 한산도대첩의 대승! 그리고 백의종군) 김종현 19-06-15 48
16363 '토론토 랩터스의 창단 이후 첫 NBA 파이널 우승'을 진심으로 축하합니다~. BuffaloBills 19-06-15 73
16362 [칼럼] 키움 히어로즈, 박병호·조상우의 공백에도 잘 나가고 있지만... [1] 에스티에프유 19-06-14 71
16361 [뮤비] 엘튼 존-"Rocket Man" (1972년 발표 / 빌보드 팝 싱글 차트 6위) BuffaloBills 19-06-14 60
16360 [기사] '꼴찌의 대반란' 세인트루이스 블루스, 창단 이래 최초로 우승하다 BuffaloBills 19-06-13 82
16359 대한민국, U-20 월드컵 결승 진출!!! ROCKERJEFF 19-06-12 82
16358 [동영상] 영화 "맨 인 블랙 : 인터내셔널"의 공식 트레일러 (6/12 국내 개봉) BuffaloBills 19-06-12 77
16357 방금 전 끝난 축구는...... 그냥멋져 19-06-11 139
16356 [기사] 한화 이글스, 새 야구장은 '개방형'으로 만들어기를 원한다고 밝혀 BuffaloBills 19-06-11 80
16355 꼴찌로 추락한 롯데 자이언츠가… 우여곡절 끝에 '승부수'를 던졌더라구요~. [1] BuffaloBills 19-06-10 109
16354 [동영상] 무협소설 녹정기와 실제 역사는 어떻게 다를까? (청나라 초기) 김종현 19-06-09 30
» [칼럼] 김태형 두산 베어스 감독의 손찌검은 '정당화될 수 없는 갑질'이다 [1] BuffaloBills 19-06-09 194
16352 U-20 월드컵 8강전... 정말 대단했던 명승부였네요 eks150 19-06-09 199
16351 [노래] 엘튼 존-"Island Girl" (1975년 발표 / 빌보드 팝 싱글 차트 1위) BuffaloBills 19-06-08 58
16350 [기사/링크] 키움 히어로즈의 4번 타자 박병호, 1군 말소... "잔부상 많아" BuffaloBills 19-06-07 60
16349 NBA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가 '주전 선수들의 공백' 때문에 무너지는 듯? [2] BuffaloBills 19-06-06 108
16348 [캡쳐] 오늘 발표됐던 '2019 KBO리그 올스타전 후보 명단'을 소개할게요~. [1] BuffaloBills 19-06-05 93
16347 [칼럼] 생각대로 되는 SK 와이번스... 이래서 롯데 자이언츠는 안된다 file BuffaloBills 19-06-04 58
16346 [동영상] 영화 "로켓맨"의 공식 트레일러 (주연 : 태런 에저튼-6/5 개봉) BuffaloBills 19-06-03 53
16345 [기사] 토트넘 핫스퍼, 처음 진출한 UCL 결승에서 리버풀 FC에 0:2 패배 BuffaloBills 19-06-02 63
16344 '박병호가 부진한 키움 히어로즈'는 전혀 무섭지 않은 존재로군요... -_-; [2] BuffaloBills 19-06-01 178
16343 [동영상] 영화 "엑스맨 : 다크 피닉스"의 공식 트레일러 (6/5 국내 개봉) [1] BuffaloBills 19-05-31 69
16342 내일 급히 병원에 가게 되어, 글을 늦게 적을 것 같습니다 [2] 공국진 19-05-30 119
16341 [캡쳐] 오늘 아침에 레슬매니아닷넷이 갑자기 '먹통'으로 변했거든요~. T_T [1] BuffaloBills 19-05-30 192
16340 [기사] 허구연 해설위원, '대전 돔구장 건설'에 비판적인 견해를 피력 [2] file BuffaloBills 19-05-29 107
16339 [사진] 'FC 바르셀로나의 새로운 유니폼'이 공개됐기에 소개하렵니다... ^^ [2] BuffaloBills 19-05-28 146
16338 [동영상] 무협소설 사조영웅전과 실제 역사는 어떻게 다를까? (몽골의 강성) 김종현 19-05-28 41
16337 '삼성 라이온즈의 베테랑' 박한이가… 정말 어이없게 은퇴하고 말았다네요~. [2] BuffaloBills 19-05-27 103
16336 [동영상] 무협소설 천룡팔부와 실제 역사는 어떠했을까? (북송과 요의 대립) 김종현 19-05-27 60
16335 [기사] NBA 토론토 랩터스, 팀 창단 23년 만에 처음으로 챔프 결정전 진출 BuffaloBills 19-05-26 78
16334 [동영상/링크] 숀 마이클스 주연 영화 "90 Feet From Home"의 트레일러 [1] NBT316 19-05-26 151
16333 [칼럼] 최하위로 추락한 롯데 자이언츠... 진짜 문제는 '구단의 방향성'이다 [2] BuffaloBills 19-05-25 103
16332 [뮤비] 에니그마-"Mea Culpa (Part II)" (1991년 발표 / 영국 차트 55위) BuffaloBills 19-05-24 55
16331 영화 "어벤져스 : 엔드게임"이 역대 관객 1위 기록을 수립할 것 같았건만... [5] BuffaloBills 19-05-23 2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