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ICK
MENU

open close

멀티미디어

경 기 결 과

사이트 운영진

관리자 [Buffalo Bills]
관리자 [WManiac]
스태프 [eks150]
스태프 [준피디]
스태프 [지에스티]
스태프 [LastOutLaw]
스태프 [gansu]

사이트 현황

전체회원 : 17457명
오늘가입회원 : 1명

전체문서 : 141457
오늘등록문서 : 5
전체댓글 : 561674
오늘등록댓글 : 9

 

  조금 전 스포츠조선에 게재된 프로야구 관련 칼럼입니다.



[ 자립하려고 애쓰는 서울 히어로즈를 KBO가 도와줄 수는 없나 ]


정운찬2018110901000788000057191_20181108094210214.jpg


  한국야구위원회(KBO)와 서울 히어로즈 구단 사이의 골이 갈수록 깊어지는 모양새다. 구단의 재정 자립을 위한 노력마저 곱지 않은 시선으로 바라보고 있다. 구단은 이런 KBO의 반응에 당황해 하면서도, 내심 서운한 눈치다. 이런 식으로 KBO와 회원사 사이에 갈등 구조가 생기는 것은 리그의 발전을 위해 결코 바람직하지 못하다. 정녕 공존과 공생의 길은 없을까.



◇ 정운찬 총재의 취임사에 담긴 실마리


  그 길은 의외로 가까운 곳에 있다. 사실상 정운찬 KBO 총재가 해답을 내놓은 것이나 다름없다. 정운찬 총재는 올해 초 공식 취임식에서 '프로야구 산업화'를 최우선 과제로 제시했다. "母企業(모기업)에 의존하는 구단 운영 체계로는 미래가 불투명하다. 야구단 스스로 경제적 독립체이자 이익을 낼 수 있는 프로 기업으로 성장해야 한다." 지난 1월, 정운찬 총재의 취임사에 담긴 내용이다.


  군사 정권의 강요로 갑자기 출범한 탓에 30여 년 동안 '명색만 프로'에 그쳤던 한국 프로야구 구단들의 본질적 문제에 대해 내려진 정확한 진단이다. 이렇게 정운찬 총재가 프로야구 구단의 본질적 문제를 해결하겠다고 나선 것은 대단히 용기있고, 진취적인 일이다. 21명의 역대 KBO 총재들 중에서 그 누구도 이 문제에 관심을 갖지 않았다. 성공까지는 가야 할 길이 멀지만, 시도 자체만으로도 박수를 받을 일이다.


  그런데 공교롭게도 히어로즈 구단이 바로 정운찬 총재가 청사진으로 제시했던 '경제적 독립체이자 이익을 낼 수 있는 기업'에 현재 10개 구단들 중에서는 가장 근접해 있다. 이미 2008년에 창단할 때부터 모기업의 지원 없이 살림을 꾸려왔다. 그리고 히어로즈 구단은 지난 11월 6일, 키움증권과 5년 동안 총액 500억 원(인센티브 제외) 규모의 네이밍 스폰서 계약을 체결함으로써 그 초석을 더욱 새롭고 단단히 다졌다.


  하지만 정작 KBO는 히어로즈 구단의 이런 자립 노력에 대해 불편한 심기를 드러내고 있다. 장윤호 KBO 사무총장은 히어로즈 구단이 네이밍 스폰서 계약을 발표하자 곧바로 "이 사안을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 심하게 표현하면 예의가 아니다. 한국시리즈라는 KBO리그 잔치를 하고 있는 와중에 네이밍 스폰서십 교체를 발표했다." 면서, "사무국 차원에서 이에 관해 논의할 것" 이라며 강경 발언을 했다.



◇ KBO의 심기가 불편한 진짜 이유


  사실 시기에 대한 문제 제기는 표면상의 이유일 뿐이다. '히어로즈 구단에 대한 근원적 불만'이 핵심이다. 물론 이런 KBO의 반응이 이해되는 측면도 있다. 경제사범으로 복역하고 있는 이장석 前(전) 대표가 히어로즈 구단을 운영하면서 배임과 횡령, 뒷돈 트레이드 등 적잖은 편법·불법 행위를 저질렀기 때문이다.


  이는 정운찬 총재의 또 다른 중점 목표인 '클린 베이스볼'과 매우 상충되는 사안들이다. KBO로서는 이런 부분이 모두 깨끗이 정리돼야만 히어로즈 구단이 정상화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특히 이장석 前(전) 대표와 홍성은 레이니어그룹 회장 사이에 구단 지분 분쟁이 아직 해결되지 않은 상태로 남아있다는 점도 KBO가 히어로즈 구단을 곱지 않은 시선으로 보는 이유다. 또한 히어로즈 구단의 운영에 여전히 이장석 前(전) 대표의 영향력이 작용하고 있다는 의혹도 갖고 있다.


  하지만 명확히 짚고 넘어가야 할 사실 관계들이 있다. 우선 이장석 前(전) 대표는 이미 배임과 횡령에 관해 유죄(사기는 무죄) 판결을 받아 복역하는 중이다. 구치소 수감까지 포함해 복역 기간은 거의 1년이 다 되어간다. 또한 KBO도 발표 시기만 늦췄을 뿐, 이장석 前(전) 대표에 대한 '영구 제명'을 결정했다.


  이는 곧, 이장석 前(전) 대표가 3년 6개월 징역형의 사법적 단죄 뿐만 아니라 KBO로부터도 사실상 '행정적 사형' 처분을 받았다는 뜻이다. 이로써 이장석 前(전) 대표가 앞으로 히어로즈 구단 운영에 공식적으로 관여할 수 있는 방법은 원천 차단됐다. 배임과 횡령, 편법·불법 운영의 루트가 단절됐다는 뜻이다. 키움증권이 5년 계약을 진행한 이유도 이런 점을 평가했기 때문이다.


  또한 홍성은 회장과 이장석 前(전) 대표 사이의 지분 분쟁에 관해서도 KBO는 개입할 수 없다. 개인끼리의 분쟁인데다 실질적으로 이 분쟁이 구단 운영에 큰 위기가 될 가능성도 희박하기 때문이다. 홍성은 회장에게는 강제 집행 권한이 없고, 지분 양도의 주체인 히어로즈 구단 법인은 정작 넘겨줄 지분이 없다. 또 이장석 前(전) 대표에게는 개인 지분을 줄 의무가 없다. 예민한 대치 상황이 이어지겠지만, 구단 운영에 미치는 영향은 실질적으로는 없을 것으로 전망된다.


  결과적으로 KBO는 현재 시점에서 히어로즈 구단의 운영 정상화에 대해 할 수 있는 일은 다 했다. 그리고 이 과정을 통해 구단 운영과 관련하여 더 정확히 파악할 수 있는 노하우도 쌓아놨다. 의혹이 있다면 즉각적으로 조사해서 진위를 밝혀내면 된다.


  사실 이장석 前(전) 대표의 배임 및 횡령 사실이 다 드러난 마당에 히어로즈 구단이 운영 과정에서 또 다시 편법·불법 행위를 저지를 가능성은 희박하다. 그런 행위가 반복되면 그 때야말로 구단 퇴출을 피해갈 수 없기 때문이다. KBO에게도 구단의 경영 행위를 감시하고 조사할 수 있는 역량과 권한이 있다. 때문에 KBO는 감정적인 반응을 보일 것이 아니라 비즈니스 측면에서 도울 부분은 돕고, 의혹이 있으면 감사를 진행해 구체적으로 밝힌 뒤 처벌할 게 있으면 그 때 처벌하면 된다. 이는 다른 9개 구단에도 공히 적용되어야 할 방침이다.


  결국 이렇게 따지고 보면 KBO가 히어로즈 구단을 냉담한 시선으로 바라볼 이유는 객관적으로 찾기 어렵다. 물론 이장석 前(전) 대표에 대한 배신감이나 혐오감은 충분히 이해가 되지만, 이 프레임을 히어로즈 구단 전체에 걸 필요는 없는 것이다. 또한 현재 구단을 운영하는 사람들이 전부 이장석 前(전) 대표의 뜻에 따라 움직이고 있다고 생각하는 것도 편견이다. 여러 논란과 악재들을 딛고 지금 히어로즈 구단은 정운찬 총재가 제시한 프로야구 산업화 모델의 청사진을 향해 가고 있다. 이런 측면만큼은 KBO가 인정하고, 받아들여야 한다.  (끝)



이원만 기자 // wman@sportschosun.com

BEST 추천 댓글

profile
집착의병자BEST 등록일: 2018-11-08 16:06
어휴 KBO는 정운찬이 총재 되면서 갈수록 퇴보하고 앉았네요
이래서 정치권 인사는 아무데나 들어가면 안돼요.

히어로즈는 왜 미운털이 박혀가지고
KS 중에 스폰서 체결 발표하냐는 같잖은 비아냥이나 듣는지 모르겠네요.
사무국 차원에서 논의 할 꺼면

포시 중에 정규시즌 우승팀 수석코치를 감독으로 내정한 KT도 같이 논의해야죠.
포시 중에 임창용 방출 발표해서 논란키운 기아도 좀 논의하구요
포시 중에 감독 교체 발표한 엔시 롯데도 좀 논의해야겠네요.
포시 중에 재계약 안한다고 발표한 힐만과 Sk 도 논의하고
포시 중에 단장 교체한 엘지도 논의합시다.

포시중에 마무리 캠프 떠난 한화 삼성도 논의 대상이군요.
profile
DJSodaBEST 등록일: 2018-11-08 18:37
아마 계속 시덥잖은 태클을 걸어댈 겁니다. 넥센 개인적으로는 SK 다음으로 좋아하는 구단인데 워낙 흉흉한 사건들이 엮여있다보니 그거대로 안타깝고, 크보는 뭐 같잖은 시비나 털면서 여론 호도하고 인기좀 끌어보려 하겠죠.
profile
집착의병자 등록일: 2018-11-08 16:06
어휴 KBO는 정운찬이 총재 되면서 갈수록 퇴보하고 앉았네요
이래서 정치권 인사는 아무데나 들어가면 안돼요.

히어로즈는 왜 미운털이 박혀가지고
KS 중에 스폰서 체결 발표하냐는 같잖은 비아냥이나 듣는지 모르겠네요.
사무국 차원에서 논의 할 꺼면

포시 중에 정규시즌 우승팀 수석코치를 감독으로 내정한 KT도 같이 논의해야죠.
포시 중에 임창용 방출 발표해서 논란키운 기아도 좀 논의하구요
포시 중에 감독 교체 발표한 엔시 롯데도 좀 논의해야겠네요.
포시 중에 재계약 안한다고 발표한 힐만과 Sk 도 논의하고
포시 중에 단장 교체한 엘지도 논의합시다.

포시중에 마무리 캠프 떠난 한화 삼성도 논의 대상이군요.
profile
DJSoda 등록일: 2018-11-08 18:37
아마 계속 시덥잖은 태클을 걸어댈 겁니다. 넥센 개인적으로는 SK 다음으로 좋아하는 구단인데 워낙 흉흉한 사건들이 엮여있다보니 그거대로 안타깝고, 크보는 뭐 같잖은 시비나 털면서 여론 호도하고 인기좀 끌어보려 하겠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알림] 레슬매니아닷넷 업데이트 내역 (18/05/31) WManiac 18-05-31 1051
공지 [알림] warzone에 대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 21 file WManiac 17-10-20 2552
공지 [공지] 자유게시판 이용수칙! + 34 TripleH 06-04-30 6567
16026 성우 김일 님이 돌아가셨다고 합니다... [4] new 공국진 18-11-18 109
16025 [그림] 엊그제 공개됐던... MLB 마이애미 말린스의 새 로고와 유니폼 new BuffaloBills 18-11-18 59
16024 [캡쳐] 2019년 한국 프로야구 자유계약선수 자격 취득자 명단이라네요~. [5] new BuffaloBills 18-11-17 99
16023 [(음성 플레이) 동영상] 파이어 프로레슬링 월드 - 파이팅 로드 11편 new 공국진 18-11-17 20
16022 [기사/링크] KBO, 이장석 前(전) 서울 히어로즈 대표를 '영구 실격' 처분 BuffaloBills 18-11-16 61
16021 다음 주에 일본 여행을 떠납니다 eks150 18-11-16 99
16020 [사진] 지난 한 달 동안 만든 건프라 2개입니다 [2] 공국진 18-11-15 99
16019 [뮤비] 퀸 (Queen)-"Another One Bites The Dust" (1980년 발표) BuffaloBills 18-11-15 67
16018 [(음성 플레이) 동영상] 파이어 프로레슬링 월드 - 파이팅 로드 10편 공국진 18-11-15 31
16017 살짝 뒷북인데-, 류현진이 LA 다저스의 퀄리파잉 오퍼를 받아들였더라구요 [3] BuffaloBills 18-11-14 58
16016 [기사/링크] SK 와이번스, 8년 만에 우승... 후임 감독에 염경엽 단장 선임 [2] BuffaloBills 18-11-13 72
16015 코리안 좀비는 다음 경기에서 누구와 싸우게 될 거라고 예상하시나요? [1] BuffaloBills 18-11-12 70
16014 [뮤비] 퀸(Queen)-"We Are The Champions" (1977년) [3] BuffaloBills 18-11-11 77
16013 [(음성 플레이) 동영상] 파이어 프로레슬링 월드 - 파이팅 로드 9편 공국진 18-11-10 27
16012 요세 제 인생 프로그램을 보면서 느낀 점입니다 [2] 데몬터너 18-11-10 201
16011 하루알바 구하기 힘드네요 [11] 타키천하 18-11-10 203
16010 [동영상] 영화 "신비한 동물들과 그린델왈드의 범죄" 트레일러 (11/14 개봉) BuffaloBills 18-11-10 69
16009 [기사] 강정호, MLB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와 최대 550만 달러에 1년 계약 [2] BuffaloBills 18-11-09 75
» [칼럼] 자립하려고 애쓰는 서울 히어로즈를 KBO가 도와줄 수는 없나 [2] file BuffaloBills 18-11-08 118
16007 '반환점'을 돌면서 주관적으로 다시 예상하는... 2018 NFL 시즌입니다~. ^^ [3] BuffaloBills 18-11-07 78
16006 [그림+동영상] NPB 닛폰햄 파이터즈가 2023년 초에 완공할 최신형 돔구장 [1] BuffaloBills 18-11-06 80
16005 [뮤비] 퀸 (Queen)-"We Will Rock You" (1977년 발표) [1] BuffaloBills 18-11-05 70
16004 [(음성 플레이) 동영상] 파이어 프로레슬링 월드 - 파이팅 로드 8편 공국진 18-11-04 29
16003 [기사] 소프트뱅크 호크스, 4승 1무 1패로 우승... 일본시리즈 2連覇(연패) [2] BuffaloBills 18-11-04 88
16002 내일 출근하라네요 [2] 김동수 18-11-03 210
16001 [설문] 2018년 KBO리그 한국시리즈 결과를 함께 예상해 봅시다~. ^^ BuffaloBills 18-11-03 75
16000 새벽부터 난리도 아니네요 [4] 꼰대제인 18-11-03 340
15999 [동영상]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의 공식 트레일러 (10/31 국내 개봉) [3] BuffaloBills 18-11-02 84
15998 [기사] '중국의 윌리엄 셰익스피어' 김용, 향년 94세로 타계하다 [1] BuffaloBills 18-11-01 97
15997 [뮤비] 노 다웃-"Don't Speak" (1996년 / 영국 싱글 차트 1위) BuffaloBills 18-10-31 60
15996 이러다간 "워킹 데드"가 일찍 캔슬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들더라구요~. [6] BuffaloBills 18-10-30 206
15995 [기사/링크] 보스턴 레드삭스, 5년 만에 월드시리즈 우승을 차지하다! [3] BuffaloBills 18-10-29 117
15994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와 넥센 히어로즈가 '사이좋게(?)' 벼랑 끝에 몰렸군요... [6] BuffaloBills 18-10-28 120
15993 [(음성 플레이) 동영상] 파이어 프로레슬링 월드 - 파이팅 로드 7편 공국진 18-10-27 40
15992 출장을 연속으로 두 번 갔더니... 결국 감기 몸살에 걸리고 말았습니다~. -_-; [5] BuffaloBills 18-10-27 114
15991 [동영상] 코미디 영화 "크레이지 리치 아시안"의 트레일러 (10/25 국내 개봉) [1] BuffaloBills 18-10-26 86
15990 [칼럼] KIA 타이거즈의 임창용 방출 미스테리 [6] BuffaloBills 18-10-25 154
15989 류현진 아쉽게 됐네요 [2] 황신 18-10-25 227
15988 흐음... 'LA 다저스의 2차전 선발 투수'의 부담이 훨씬 더 커지겠는데요? [5] BuffaloBills 18-10-24 133
15987 [(음성 플레이) 동영상] 파이어 프로레슬링 월드 - 파이팅 로드 6편 공국진 18-10-23 43
15986 이번 주에 지방 출장을 두 번이나 다녀야 해서… 참 힘듭니다~. T_T [3] file BuffaloBills 18-10-23 172
15985 [설문] 2018년 MLB 월드시리즈 우승은 과연 어느 팀이 차지할까요? ^^ [2] BuffaloBills 18-10-22 123
15984 농구학자 손대범 편집장님과 팟캐/유튜브 떴습니다!!! [1] file 양성욱 18-10-21 157
15983 [(음성 플레이) 동영상] 파이어 프로레슬링 월드 - 파이팅 로드 5편 공국진 18-10-21 45
15982 [기사] KT 위즈, 새 감독으로 이강철 선임... 3년 총액 12억 원에 계약 확정 [2] BuffaloBills 18-10-21 102
15981 올해 제일 열심히 즐기고 있는 게임 [9] 공국진 18-10-20 310
15980 [뮤비] 마룬 5-"Makes Me Wonder" (2007년 / 빌보드 팝 싱글 차트 1위) BuffaloBills 18-10-20 90
15979 내일과 모레도 PWF 레퍼리 일로 글을 오전에만 올립니다 공국진 18-10-19 130
15978 [동영상] 영화 "퍼스트 맨 (First Man)"의 공식 트레일러 (10/18 국내 개봉) BuffaloBills 18-10-19 86
15977 [사진] 최근에 또 건프라를 만들었고, 이전에 만든 것들도 조금 손봤습니다 공국진 18-10-19 1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