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ICK
MENU

open close

멀티미디어

경 기 결 과

사이트 운영진

관리자 [Buffalo Bills]
관리자 [WManiac]
스태프 [eks150]
스태프 [준피디]
스태프 [지에스티]
스태프 [LastOutLaw]
스태프 [gansu]

사이트 현황

전체회원 : 17539명
오늘가입회원 : 1명

전체문서 : 142066
오늘등록문서 : 22
전체댓글 : 563161
오늘등록댓글 : 77

 
profile [칼럼] "아시안게임 야구 금메달 따고 군대 가자"

작성자: BuffaloBills 등록일: 2018.08.24 10:24:53 조회수: 156

  MK스포츠에 어제 게재된 재미있는(?) 칼럼입니다.



[ "아시안게임 야구 금메달 따고 군대 가자" ]


0000503903_001_20180824092532006.jpg


  며칠 전, 몇몇 야구 관계자들과 점심식사를 했다. 자연스럽게 최근 야구팬들의 질타를 받고 있는 야구선수가 화제에 올랐다. 이 자리에 함께 있던 프로야구 감독 출신의 한 인사가 대뜸 이런 말을 했다.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 따고 현역병으로 입대하는 선수가 나왔으면 좋겠어요." 순간 웃음이 터져 나왔지만, 시간이 흐를수록 분위기는 진지해졌다. 그리고 이 인사의 말에 수긍하는 반응이 이어졌다.


  우리나라 프로야구 선수들, 거쳐 갔던 선배들. 기타 여러 종목의 많은 선수들이 올림픽과 아시안게임 입상으로 병역 혜택을 누렸다. 지금 이 순간도 군 입대를 합법적으로 피하기 위해 메달 획득에 열을 올리고 있는 선수들이 있다. 국민들의 비난과 욕설을 감수하면서.


  오래 전, 남의 나라 얘기 좀 하겠다. 제2차 세계대전이 한창이던 1942년 1월 6일.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의 투수 밥 펠러는 연봉 협상을 위해 자동차를 몰고 가다 라디오를 통해 일본군이 진주만을 공습했다는 방송을 듣고서 핸들을 돌린다. 그리고 참전을 위해 자진입대를 선언했다. 당시 그의 나이는 24세였다.


  펠러는 1941년 시즌에 무려 343이닝을 던지면서 25승 13패 평균자책점 3.15 탈삼진 260개로 다승과 탈삼진 1위에 올랐다. 그는 입대 대상자가 아니었다. 그럼에도 많은 연봉을 포기한 것은 물론, 목숨을 잃을지도 모르는 전쟁터에 몸을 던졌다.


  1945년 제2차 세계대전이 끝난 뒤 무사히 살아 돌아와 메이저리그에 복귀하면서, 펠러는 이렇게 말했다. "나는 영웅이 아니다. 영웅들은 돌아오지 못했다. 생존자들이 집에 돌아온 것이다." 그는 전쟁터에서 살아남은 것을 수치스럽게 여겼다.


  보스턴 레드삭스의 테드 윌리엄스는 1941년 4할 6리의 타율을 기록해, 지금껏 메이저리그의 마지막 4할 타자로 남아 있다. 그러나 윌리엄스가 1942년 제2차 세계대전에 참전했다는 사실을 아는 사람은 많지 않다. 그것도 파일럿으로 자원해 적의 후방을 폭격했다.


  윌리엄스는 전쟁이 끝난 뒤 1946년 메이저리그로 돌아와 곧바로 아메리칸리그 MVP가 됐으며, 1947년엔 트리플 크라운을 달성했다. 여기서 끝이 아니다. 윌리엄스는 1950년에 한국전쟁이 발발하자 방망이를 집어던지고 또다시 자원입대했다.


  제2차 세계대전에 참전한 야구선수는 메이저리그와 마이너리그를 포함해 4천 명 정도로 알려져 있다. 이들 가운데 상당수는 목숨을 잃었다. 미국 야구가 그냥 미국인들의 국민 스포츠가 된 것이 아니다.


  상황은 정반대지만, 수많은 일본 프로야구 선수들도 태평양 전쟁 당시 일본 제국주의의 총알받이를 마다하지 않았다.


  미국 시민권을 가진 교포 청년들 가운데 많은 사람들이 대한민국 국적을 취득해 군 입대를 지원한다. 평범한 대한민국 젊은이들에게 병역 혜택은 남의 나라 얘기다. 이들은 아무 군소리 없이 '신성한' 국방의 의무를 진다.


  프로야구 선수들에게 70여 년 전의 밥 펠러나 테드 윌리엄스가 되란 소리는 아니다. 국민에게 사랑받는 만큼의 10분의 1이라도 되돌려 줘야 하지 않겠나.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 따고 군대 가자." 특정 선수를 겨냥해서 하는 말은 결코 아니다.  (끝)



김대호 편집국장 // dhkim@maekyung.com

BEST 추천 댓글

profile
김성우BEST 등록일: 2018-08-24 16:04
이건...... 편집국장의 이야기는 이해합니다만, 일본의 상황은 잘 모르겠습니다만 미국은 철저히 모병제이기 때문에 선수들이 자신의 신념에 의한 선택으로 군대에 가는 것이고, 미국 시민권자들의 경우도 자기의 선택이 주가 되어 군입대를 결정합니다. 그러나 우리나라는 징병제라서 면제제도가 아니면 군대를 의지와 상관없이 무조건 가야 합니다. 게다가 선발되서 경찰청이나 상무로 가지 않으면 2년간 개인훈련만 하며 경험을 못쌓는 점으로 야구 커리어를 가로막는 큰 장애물로 작용되기 때문에 운동선수들이 특히 병역면제에 불을 키고 달려들 수밖에 없는게 현실입니다. 당장 자기의 커리어가 달렸는데 누구 하나 예민하지 않은 사람이 없겠죠. 물론, 어느 정도 성공만 하면 억대 연봉을 받는 자리이기 때문에 더욱더 행동 하나하나에 관심이 쏠리게 됩니다. 이 점을 프로선수들이 자각해야할 것 같습니다.

요즘은 몇몇 구단에서 유망주들을 일찍 군대를 보내게 하는 등 방법을 취하기 때문에 시간이 지나면 국민들의 의견이 수렴되는 정도의 답안이 나올 것 같습니다. 우선 저들이 최대의 성과를 올릴 수 있게 응원해주고 후에 철저한 반성과 변화를 추구해야할 것 같습니다. 야구를 좋아하는 팬으로서의 생각입니다.
profile
김성우 등록일: 2018-08-24 16:04
이건...... 편집국장의 이야기는 이해합니다만, 일본의 상황은 잘 모르겠습니다만 미국은 철저히 모병제이기 때문에 선수들이 자신의 신념에 의한 선택으로 군대에 가는 것이고, 미국 시민권자들의 경우도 자기의 선택이 주가 되어 군입대를 결정합니다. 그러나 우리나라는 징병제라서 면제제도가 아니면 군대를 의지와 상관없이 무조건 가야 합니다. 게다가 선발되서 경찰청이나 상무로 가지 않으면 2년간 개인훈련만 하며 경험을 못쌓는 점으로 야구 커리어를 가로막는 큰 장애물로 작용되기 때문에 운동선수들이 특히 병역면제에 불을 키고 달려들 수밖에 없는게 현실입니다. 당장 자기의 커리어가 달렸는데 누구 하나 예민하지 않은 사람이 없겠죠. 물론, 어느 정도 성공만 하면 억대 연봉을 받는 자리이기 때문에 더욱더 행동 하나하나에 관심이 쏠리게 됩니다. 이 점을 프로선수들이 자각해야할 것 같습니다.

요즘은 몇몇 구단에서 유망주들을 일찍 군대를 보내게 하는 등 방법을 취하기 때문에 시간이 지나면 국민들의 의견이 수렴되는 정도의 답안이 나올 것 같습니다. 우선 저들이 최대의 성과를 올릴 수 있게 응원해주고 후에 철저한 반성과 변화를 추구해야할 것 같습니다. 야구를 좋아하는 팬으로서의 생각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알림] 레슬매니아닷넷 업데이트 내역 (18/05/31) WManiac 18-05-31 1154
공지 [알림] warzone에 대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 21 file WManiac 17-10-20 2598
공지 [공지] 자유게시판 이용수칙! + 34 TripleH 06-04-30 6615
15914 롯데 자이언츠가 펠릭스 듀브론트를 '지금' 방출한 것은 무슨 의미일런지... [4] BuffaloBills 18-09-13 139
15913 [사진] 바르샤도 lgbt를 홍보하나요? [8] file 오페라의유령 18-09-13 179
15912 [뮤비] 에미넴-"Rap God" (2013년 발표/빌보드 팝 싱글 차트 7위) [3] BuffaloBills 18-09-12 53
15911 [캡쳐] 어제 발표된... 2019 KBO리그 신인 드래프트 2차 지명 리스트입니다 [3] BuffaloBills 18-09-11 52
15910 [기사/링크] 칠레 국가대표들이 한국에 와서 팬 미팅하다가 생긴 일 [4] 오페라의유령 18-09-10 210
15909 태풍 제비가 강타하기 전 간사이 공항에서 귀국했네요 [2] 폭격기 18-09-10 116
15908 흠… 넥센 히어로즈와 LG 트윈스의 격차가 순식간에 확 좁혀졌더라구요~. BuffaloBills 18-09-10 100
15907 포인트 제도가 잘 정착되기를 기대합니다 [5] 폭격기 18-09-09 160
15906 [동영상] SF영화 "더 프레데터"의 공식 트레일러 (9/12 국내 개봉 예정) BuffaloBills 18-09-09 52
15905 내일은 글들을 늦게 쓸 것 같습니다 [4] 공국진 18-09-09 95
15904 [기사] 대만으로 돌아간 앤디 밴 헤켄, 11년 만에 CPBL에서 승리를 맛봐 [1] BuffaloBills 18-09-08 60
15903 토트넘 핫스퍼가 결국... '4부 리그 팀의 홈구장'을 빌리게 됐다는군요! -_-; [6] BuffaloBills 18-09-07 93
15902 [링크] 프로레슬링 웹툰 제9화+추모 특별편+맷 사이달 셔츠 [3] file 나NOTZ츠 18-09-07 178
15901 정규리그 개막을 하루 앞두고, 2018 NFL 시즌 예상을 해보렵니다... ^^ [1] BuffaloBills 18-09-06 63
15900 SK 와이번즈가 정재원을 데려간 반면... 심수창은 '無籍(무적)'이 됐네요~. [6] BuffaloBills 18-09-05 168
15899 [동영상] SF영화 "업그레이드 (Upgrade)"의 공식 트레일러 (9/6 국내 개봉) BuffaloBills 18-09-04 53
15898 [설문] 올 시즌 KBO리그 5위 자리는 어느 팀에게 돌아갈까요? [2] BuffaloBills 18-09-03 93
15897 [사진] 처음으로 HGUC 건프라를 만들어 봤습니다 [8] 공국진 18-09-02 160
15896 베놈 예고편 자막을 보다가 생각난 개드립... [2] 데몬터너 18-09-02 169
15895 [뮤비] 아바(ABBA)-"Waterloo" (1974년 / 빌보드 팝 싱글 차트 6위) BuffaloBills 18-09-02 48
15894 최고의 결승전이자 한일전이었습니다 [4] eks150 18-09-01 238
15893 'WManiac'님껜 죄송하지만, 게시판 열람 권한의 개선이 필요해 보입니다~. [7] BuffaloBills 18-09-01 478
15892 nfl.com의 전문가 21명이 오늘 수퍼보울 LIII에 대해 예상했던데 말이죠... BuffaloBills 18-08-31 55
15891 [링크] 프로레슬링 웹툰 제8화+바디슬램 올렸습니다! file 나NOTZ츠 18-08-31 103
15890 [기사] 토트넘 핫스퍼의 새로운 구장 사용, 6개월 이상 늦춰질 듯 [2] BuffaloBills 18-08-30 48
15889 어제 롤 한국 vs 중국 시청하신 분 계신가요? [6] Tony 18-08-30 191
15888 한화 이글스가 오늘 두 투수(심수창과 정재원)를 전격 방출했습니다~. [8] BuffaloBills 18-08-29 139
15887 [링크] 야마모토 "키드" 노리후미 암 투병 추가 소식 [3] Tony 18-08-28 165
15886 아시안게임 축구 4강 대진에 대한 생각 [6] 윽찍 18-08-28 193
15885 날이 진짜 많이 풀렸네요 Sting 18-08-28 69
15884 [기사] 국내 가구 수 2천만 첫 돌파… "나 혼자 산다" 비중 29%로 최대 BuffaloBills 18-08-27 80
15883 야마모토 "키드" 노리후미가 암 투병중이라는군요.. [1] file Tony 18-08-27 307
15882 [동영상] 아랑전설 스페셜 세계대회 2018 결승 토너먼트 [6] 공국진 18-08-26 162
15881 날씨가 꽤 선선해졌네요 [2] 미주랑 18-08-26 89
15880 [동영상] 스릴러 영화 "서치 (Searching)"의 공식 트레일러 (8/29 국내 개봉) [1] BuffaloBills 18-08-26 52
15879 어제 산소 벌초를 하고 왔습니다 [6] 망나니의꿈 18-08-26 181
15878 SI의 칼럼니스트 앤디 벤와가 전망한… NFL 올 시즌 성적을 소개할게요~. ^^ [1] BuffaloBills 18-08-25 66
» [칼럼] "아시안게임 야구 금메달 따고 군대 가자" [1] BuffaloBills 18-08-24 156
15876 축구 이란을 이기고 8강 진출했나 봐요 [4] kanecane 18-08-23 161
15875 파이어 프로레슬링 월드 스팀판 업데이트가 연기되었군요 [4] 공국진 18-08-23 129
15874 지금 비 오는 곳 있나요? [8] 게게겍 18-08-23 180
15873 [기사] 파울루 벤투,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으로 공식 취임... 4년 임기 시작 [2] BuffaloBills 18-08-23 69
15872 태풍이 영 심상치가 않아요 ㅠ [3] 망망이 18-08-23 196
15871 참 저는 직관운이 없네요 ㅎㅎ [10] 나니와호랑이 18-08-22 228
15870 [동영상] 액션영화 "마일 22"의 공식 트레일러 (8/23 국내 개봉) BuffaloBills 18-08-22 63
15869 화나네요 [7] 오페라의유령 18-08-22 316
15868 [그림] '(이번 주에 한반도를 통과할) 태풍 솔릭의 예상 경로'라고 합니다~. [3] BuffaloBills 18-08-21 100
15867 드디어 졸전인 아겜 조별리그가 끝났네요 [9] 승이 18-08-21 239
15866 [칼럼] "결국은 선수 손해" 권혁과 송창식이 KBO리그에 주는 교훈 [1] file BuffaloBills 18-08-20 108
15865 아시안게임 남자축구의 충격패 [3] a9910151 18-08-19 2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