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ICK
MENU

open close

멀티미디어

경 기 결 과

사이트 운영진

관리자 [Buffalo Bills]
관리자 [WManiac]
스태프 [eks150]
스태프 [준피디]
스태프 [지에스티]
스태프 [LastOutLaw]
스태프 [gansu]

사이트 현황

전체회원 : 17781명
오늘가입회원 : 2명

전체문서 : 144210
오늘등록문서 : 14
전체댓글 : 570646
오늘등록댓글 : 29

 

  오늘 아침 동아일보에 게재된 칼럼입니다.



[ '폭염'에 멀쩡한 야구장 허무는 미국... 우리도 '돔구장 건설' 고려해야 ]


1bf085c22fc4b041fd79b63d626e811e.jpg


  추신수가 뛰고 있는 텍사스 레인저스가 멀쩡한 야구장을 허물고 새로운 구장을 짓겠다고 올해 4월 발표했을 때, 미국의 스케일에 쓴웃음을 지을 수밖에 없었다. 그도 그럴 것이, 지금의 글로브 라이프 파크는 1994년에 개장해 25년도 안 됐다. 당시 1억 9,100만 달러(약 2,041억 원)가 들었다. 지금 가치로 환산하면 3억 1,500만 달러(약 3,366억 원)짜리 큰 공사였다.


  텍사스 구단은 2020년 개장을 목표로 무려 12억 5천만 달러, 우리 돈으로 1조 3천억 원 이상을 투입해 돔구장을 짓고 있다. 지금 구장은 허물고 주차장으로 쓴다. 새로운 구장을 짓는 이유는 바로 '폭염'이다. 텍사스州(주)의 여름 기온은 섭씨 40도를 웃돈다. 6∼8월 여름 혹서기에 관중이 급감해, 도저히 장사를 할 수 없다는 것이다.


  섭씨 40도를 넘나드는 이번 여름 폭염에 시달리면서 텍사스 구단의 결정을 다시 들여다보게 됐다. 우리나라의 평일 프로야구는 오후 6시 30분에 열리지만, 더위가 가시지 않아 관중과 선수들 모두 힘들다고 아우성이다. 작년 여름에도 관중이 줄어들긴 했으나, 이번 여름에는 흥행 보증수표였던 주말 빅 매치까지 주춤했다. 프로야구 선수협회에서 경기를 취소하거나 시간을 조정하자는 주장까지 하고 나섰다.


  반면 우리나라의 유일한 돔구장인 고척스카이돔에서는 냉방을 하면서 관중과 선수 모두 행복한 표정이었다. 평균 기온 26도. 야구를 하기에도, 야구를 즐기기에도 딱 좋은 기온이었다.


  폭염이 이제 국가 재난으로 인식되고 있는 시대. 개인적으로 돔구장을 부정적으로 생각해왔지만, 이제는 야외 스포츠 산업의 생존을 위해서는 돔구장을 적극 검토해야 할 것 같다.


  물론 미국처럼 멀쩡한 구장을 허물고 짓자는 게 아니다. 앞으로 지어질 구장에 대해서만큼은 이전과는 다른 잣대로 돔구장을 생각해보자는 것이다.


  부산시와 대전시가 지금 구장 신축을 계획하고 있다. 부산 사직구장은 1985년에 지어졌으며, 대전 구장은 1964년에 개장해 신축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둘 다 지붕이 없는 기존의 개방형 구장 쪽으로 방향을 잡고 있다. 돔구장도 고민을 했지만, 아무래도 '돈 먹는 하마'라는 부정적 인식이 문제였던 것 같다.


  기존 구장은 1,500억 원 선에서 지을 수 있는데, 돔구장은 두 배 많은 3천억 원 정도 든다. 관리비도 기존 구장이 연간 40억 원 수준인데, 돔구장은 80억 원이다. 지자체로서는 재원 조달과 운영비가 부담스러운 게 사실이다.


  그런데 고척스카이돔의 사례를 보면 돔구장이 마냥 돈 먹는 하마는 아니다. 고척돔은 최근 2년 동안 연간 250일 정도 가동됐으며, 매년 수십억 원의 흑자를 내고 있다. 공연, 광고 촬영, 종교 행사, 시상식 등 각종 행사 문의가 끊이지 않는다고 한다. 프로야구 시즌에 생기는 자투리 일정 탓에 대관을 하지 못하는 경우를 빼고는 거의 쉼 없이 운영되고 있다고 한다. 운영하기 나름이다.


  앞으로 수십 년 동안 전 세계 폭염은 점점 심해지고, 이로 인한 사망자가 수천 명에 이를 것이라는 국제 연구 결과가 최근 발표됐다. 이번 연구에는 서울과 부산 등도 포함되었는데, 연구팀은 한국의 폭염 빈도, 강도, 지속 시간 모두 늘어날 것이라고 경고했다.


  지금은 폭염이지만, 얼마 전까지만 해도 미세먼지가 심각한 문제였다. 환경은 더욱 나빠지고 있다. 부산시와 대전시가 아직 정확한 방향을 결정하지 않았다면 돔구장을 다시 한 번 고려해보는 게 어떨까 싶다. 자칫 텍사스처럼 지은 지 25년도 안 된 구장을 허물고 새로 돔구장을 지어야 할지도 모른다.  (끝)



윤승옥 채널A 스포츠부장 // touch@donga.com

profile
폭격기 등록일: 2018-09-09 22:02
아직 고척돔은 못가봤지만, 출장때 일본 오릭스의 교세라돔에 가보니 한여름 무더위에도 냉방으로 쾌적하게 관람할 수 있어 좋더라구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알림] 레슬매니아닷넷 업데이트 내역 (18/05/31) WManiac 18-05-31 1397
공지 [알림] warzone에 대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 22 file WManiac 17-10-20 2698
공지 [공지] 자유게시판 이용수칙! + 35 TripleH 06-04-30 6664
15838 [기사] 넥센 히어로즈, 마이클 초이스를 웨이버 공시하고 제리 샌즈와 계약 BuffaloBills 18-08-07 50
15837 그나저나 타이론 우들리랑 대결하는 대런 틸 말인데요 ㅋㅋㅋㅋ 케이 18-08-07 79
15836 [그림] 건강 정보 : '손목 건초염과 손목터널증후군을 쉽게 진단하는 방법' [2] BuffaloBills 18-08-06 143
15835 WWE 2K18을 플레이하면서 [5] 데몬터너 18-08-06 195
15834 [뮤비] 록시트-"The Look" (1989년 발표/빌보드 팝 싱글 차트 1위) BuffaloBills 18-08-05 60
15833 요 며칠 동안은 한낮보다 밤과 아침이 더 견디기 힘든 것 같습니다~. -_-; [1] BuffaloBills 18-08-04 101
» [칼럼] '폭염'에 멀쩡한 야구장 허무는 미국... 우리도 '돔구장 건설' 고려해야 [1] BuffaloBills 18-08-03 80
15831 [링크] 제 웹툰이 '베스트 도전'에 진출했습니다! [4] 나NOTZ츠 18-08-03 187
15830 [동영상] 애니메이션 영화 "몬스터 호텔 3"의 공식 트레일러 (8/8 국내 개봉) BuffaloBills 18-08-02 39
15829 질문 드립니다. 탈모와 관련된... [11] 수민 18-08-02 220
15828 (알림) 내일은 대구에서의 레퍼리 일로 글을 쓰지 못합니다 [6] 공국진 18-08-01 112
15827 [기사] '대전의 새 야구장 건립' 급물살... 그러면 부산의 새 야구장은? BuffaloBills 18-08-01 78
15826 레슬링과 무관한 거 하나만 질문드릴게요 [3] 데몬터너 18-08-01 200
15825 [캡쳐] 모레까지가 '올해 무더위의 가장 큰 고비'라니-, 함께 잘 참아봅시다~. [4] BuffaloBills 18-07-31 149
15824 CBS 스포츠에 최근 게재됐던... 2018 NFL 정규시즌 및 플레이오프 예상 [2] BuffaloBills 18-07-30 60
15823 [동영상] 뮤지컬 영화 "맘마미아! 2"의 공식 트레일러 (8/8 국내 개봉) [1] BuffaloBills 18-07-29 53
15822 서울에 소나기가 쏟아지니-, 기온이 35도에서 26도로 뚝 떨어지는군요... ^^ [3] BuffaloBills 18-07-28 173
15821 [기사] 토론토 블루제이스, 오승환을 콜로라도 록키스로 전격 트레이드해 BuffaloBills 18-07-27 46
15820 [링크] 프로레슬링 웹툰 제5화 올렸습니다! [2] 나NOTZ츠 18-07-27 139
15819 [칼럼] '새 구장 프로젝트'에 돌입한 탬파베이 레이스, 그리고 사직·대전·잠실 BuffaloBills 18-07-26 63
15818 '한화 이글스의 새로운 투수' 데이비드 헤일... 출발이 깔끔하더라구요~. file BuffaloBills 18-07-25 55
15817 [동영상/스포] 지금 다시 보면 더욱 와닿는 '메탈 기어 솔리드 2'의 무전 대화 [2] 공국진 18-07-24 88
15816 [기사] 더크 노비츠키, NBA 역사상 최초로 21년 연속 한 팀에서만 뛴다 BuffaloBills 18-07-24 50
15815 지난 주말에 너무 더워서 그랬는지, 오늘은 좀 낫다는 생각마저 드는군요~. [2] BuffaloBills 18-07-23 78
15814 USA 투데이에 최근 게재됐던... 2018 NFL 정규시즌 및 플레이오프 예상 [3] BuffaloBills 18-07-22 52
15813 [동영상] 영화 "미션 임파서블:폴아웃"의 공식 트레일러 (7/25 국내 개봉) BuffaloBills 18-07-21 48
15812 PS4용 '파이어 프로레슬링 월드'에 추후 발매될 DLC들이 발표되었네요 [2] 공국진 18-07-20 138
15811 [링크] 프로레슬링 웹툰 제4화 올렸습니다 [5] file 나NOTZ츠 18-07-20 117
15810 LG 트윈스가 '넥센 히어로즈의 밥'이었던 시절이 엊그제 같은데 말이죠~. [3] BuffaloBills 18-07-19 107
15809 [기사] 대전야구장 신축 본격화... 대전광역시 추경예산안에 용역비 편성 [1] BuffaloBills 18-07-18 125
15808 [동영상] 영화 "호텔 아르테미스" 공식 트레일러 (출연 : 데이브 바티스타 外) [1] BuffaloBills 18-07-17 90
15807 오래 전 다단계 하던 지인에게 메세지를 남겼는데요... [10] 야만인 18-07-17 368
15806 2014년에는 찍을 때마다 틀렸지만... 이번 월드컵에선 정확하게 맞췄습니다! [3] BuffaloBills 18-07-16 109
15805 (시즌 후반기를 앞두고) 2018년 KBO리그 최종 순위를 예상해 볼게요~. ^^ [3] BuffaloBills 18-07-15 84
15804 [기사] 한화 이글스, 제이슨 휠러를 방출하고 데이비드 헤일을 영입하다 BuffaloBills 18-07-14 57
15803 사랑보다 깊은 송택정 18-07-13 101
15802 [동영상] 영화 "서버비콘 (Suburbicon)"의 공식 트레일러 (7/12 국내 개봉) BuffaloBills 18-07-13 50
15801 [링크] 프로레슬링 웹툰 제3화 올렸습니다! [3] file 나NOTZ츠 18-07-13 173
15800 [설문] 프랑스와 크로아티아 중에서, 과연 어느 나라가 우승을 차지할까요? [7] BuffaloBills 18-07-13 82
15799 [그림] 어제 공개됐던... 'MLB 탬파베이 레이스의 새로운 구장' 조감도 [3] BuffaloBills 18-07-12 105
15798 [동영상] 공포영화 "킬링 디어"의 공식 트레일러 (7/12 국내 개봉) BuffaloBills 18-07-11 63
15797 [설문] 2018 러시아 월드컵 4강 대진이 결정됐는데... 우승은 어느 나라가? [13] BuffaloBills 18-07-10 147
15796 [캡쳐] 이런... 최훈의 프로야구 분석 웹툰이 일시(?) 휴재된다는군요~. -_-; BuffaloBills 18-07-09 132
15795 ufc 226에서 코미어가 승리했더라구요 [1] 송택정 18-07-08 118
15794 [동영상] 액션영화 "스카이스크래퍼"의 공식 트레일러 (주연 : 드웨인 존슨) [1] BuffaloBills 18-07-08 46
15793 [기사]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세리에-A 명문 유벤투스로의 이적 마무리 단계 [3] BuffaloBills 18-07-07 90
15792 조금 전, 회사에서 중징계가 내려졌어요... 그저 당황스럽고 답답할 따름... [13] BuffaloBills 18-07-06 456
15791 [링크] 프로레슬링 웹툰 제2화 올렸습니다 [2] 나NOTZ츠 18-07-06 141
15790 [노래] 프랭크 시나트라-"Love And Marriage" (유명한 시트콤의 주제가) BuffaloBills 18-07-05 72
15789 XFL 리그를 출범하고 나서 [4] 데몬터너 18-07-05 2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