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ICK
MENU

open close

멀티미디어

경 기 결 과

사이트 운영진

관리자 [Buffalo Bills]
관리자 [WManiac]
스태프 [eks150]
스태프 [준피디]
스태프 [지에스티]
스태프 [LastOutLaw]
스태프 [gansu]

사이트 현황

전체회원 : 17295명
오늘가입회원 : 0명

전체문서 : 140683
오늘등록문서 : 3
전체댓글 : 559437
오늘등록댓글 : 3

 
주관적으로 뽑은 2017년 최고의 영화 Top 20!

작성자: 언더키가커 등록일: 2018.05.19 20:01:37 조회수: 195

북미영화 = 국내가 아닌 북미에서 2017년 개봉한 영화를 기준으로 했습니다.

 

 

그 외 좋았던 영화들

- 범죄도시 : 원래 연기력 괜찮았던 윤계상의 존재감을 확실히 보여준 재밌었던 작품.
- 내 사랑 : 샐리호킨스와 에단호크의 흠잡을데 없는 실존인물 연기.
- 빌리진킹,세기의대결 : 깔끔한 실제이야기 바탕 영화
- 겟아웃 : 북미에서 연초에 깜짝복병으로 흥행한 영리한 공포영화.
- 군함도 : 논란속에 펼쳐진 작품이지만, 그래도 이정도면 잘만든 영화라 생각
- 미녀와 야수 : 적절한 캐스팅에, 명작은 또 한번 봐도 명작. 특히 OST
- 기억의 밤 : 2017년 열연한 강하늘의 정점을 찍은 연기와 반전의 반전.
- 택시운전사 : 훈훈했던 감동드라마.
- 위대한 쇼맨: 실존인물을 심하게 미화시킨것만 아니었어도..
- 토르 3,라그나로크 : 토르 시리즈 중 가장 좋았던 업그레이드 토르
 
 
20. 원더우먼 (7.5)
여성 영웅 시리즈의 한획을 그은 블록버스터. 
갤가돗은 그리 호감은 아니지만, 원더우먼을 통해서
괜찮게 보고있습니다. 흥행실적이나 평이나 
넘사벽 DC의 선봉장이 될 지 누가알았을까요?
 
19. 스파이더맨: 홈커밍 (7.75)
토비맥과이어 앤드류가필드보다 가장 더 잘어울리고 
색다르고 재밌었습니다. 전 마블시리즈 중 스파이더맨이 
가장 좋은 캐릭으로 보고있어요.
 
18. 블레이드 러너 (7.75)
원작은 못봤지만, 탄탄했던 SF영화. 
라이언 고슬링은 어느 역할을 해도 다 잘해내네요.
이거보면은 매드맥스 다음편이 생각나더군요.
 
17. 강철비 (7.75)
정우성 배우 역사상 최고의 연기. 훈훈하고 정감이간 영화.
남북소재 영화는 아직까지 망하는일이 없군요.
 
16. 콜 비 마이 유어네임 (7.75)
두 남자배우의 민망하면서도 용기있는 챨진 연기력이
돋보인 영화였습니다. ^^;;; 여자분들이 더 좋아하실듯.
 
15. 신과함께 (7.75)
2017년 한해의 최고의 상업영화. 
호 불호는 갈리지만, 이런 영화가 먹힐날이 오긴왔네요. 
김동욱의 하드캐리가 가장 빛이났고 저도 눈물이...
 
14. 다키스트 아워 (7.75)
조 라이트가 다시 빛본 작품에, 
게리올드먼의 흠잡을데 없는 연기력에 
지루할수 있었던 영화를 살렸던거 같습니다. 
 
13. 로건 (7.75)
굿바이 휴잭맨 ㅠㅠ

12. 더 포스트 (7.75)
믿고보는 스필버그 감독 작품에
메릴스트립-톰행크스옹이 만나면 말다한거죠.
좋은 연출과 편집에.. 탄탄한 실화스토리였습니다. 
특히 메릴스트립 역할이 인상깊었네요. 
 
11.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2 (8.0)
개인적으로 1편도 괜찮았는데, 2편이 더 괜찮았다고 생각합니다.

10. 혹성탈출 3 (8.0)
물론 흥행은했지만, 작품 퀄리티에 비해 흥행성적은 그리 크리
않았던 작품이라 아쉬웠고 1,2,3편 다 훌륭했었습니다. 
빈틈없는 비주얼효과도 대박이었고요. 
이 시리즈도 마지막이라 아쉽긴했습니다.
특히 여자아이의 비주얼도 대박이었다죠.
 
9. 윈드리버 (8.0)
호크아이 제레미레너 느님의 작품이라 챙겨봤는데
이번년에 존재감이 너무 없어서 아쉬웠던 작품. 
호평은 받았지만... 잔잔하고 묵직한 영화여서
더 기억된 작품이었습니다.
 
8. 셰이프 오브 워터 (8.0)
수작인건 인정하나 2017년의 작품상을 받았기에는 
너무 빈집이었나 할정도로 의아한 작품이었었다고 봐요.
작품의 메세지는 정말 좋았지만, 한해의 1등영화는 
아니었다고 생각했었습니다. 
그래도 제대로 된 대사없이 엄청난 연기력이 느껴지는
샐리호킨스가 정말 연기파 배우인걸 느끼네요. 
 
7. 1987 (8.5)
이번년 쳥룡에서 받아야할 국내 최고 영화였습니다. 
 
6. 덩케르크 (8.5)
역시 영화를 갖고노는 놀란감독.
 
5. 원더 (8.75)
마음 따뜻 훈훈 눈물나는 감동 가족영화. 
따뜻하더군요.
 
4. 쓰리빌보드 (8.75)
블랙코미디의 정석. 
여주였던 프랜시스보다는 샘록웰이 더 인상깊었습니다.
개인적으로..
 
================ 이후 여기서부터 걸작급 영화라고 생각해요==================
3. 레이디버드 (9.0)
여우주연상은 시월샤 로낸이 받았어야 했다 생각해요.
 
2. 아이,토냐 (9.0)
어렸을때 우리나라 뉴스에도 사건사고로 나왔던인물의 
진실된 이야기. 보다보면 동정이가는 토냐하딩의 이야기입니다.
시나리오도 좋았고, 중심이었던 세배우다 연기도 잘했고..
마지막에 뭔가 짠하더군요. 미화시킨다기보다는, 
진실된 이야기로 만든 영화입니다. 
 
1. 코코(9.5)
픽사의 월E와 함께한 최고의 애니로 기억될 영화.
픽사는 정말 모든 연령대가 같이 공감할 감동스토리를 
잘 뽑아내는군요. 극장에서 보고, 관객분들 다 계속남아서
감동느끼고 가던 작품이었었죠. 
마지막에 울음 참느라 얼마나 고생했던지... 
길이길이 남을 감동이었답니다. 
 
 
TOP 3
2007년: 인투더와일드 - 데어윌비블러드 - 어톤먼트  
2008년: 슬럼독밀리어네어 - 월.E - 다크나이트
2009년: 허트로커 - 아바타 - 디스트릭트9 - 마더 
2010년: 블랙스완- 인셉션- 소셜네트워크
2011년: 아티스트 - 헬프 - 머니볼
 
2012년: 라이프 오브 파이 - 제로다크써티 - 다크나이트라이즈
2013년: 노예12년 - 필로미나의 기적 - 울프 오브 월스트리트
2014년: 나를찾아줘- 위플래쉬 - 버드맨
2015년: 룸 - 매드맥스 - 인사이드아웃
2016년: 곡성 - 컨택트 - 라이언

2017년: 코코 - 아이,토냐 - 레이디버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알림] 레슬매니아닷넷 업데이트 내역 (18/05/31) WManiac 18-05-31 893
공지 [알림] warzone에 대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 21 file WManiac 17-10-20 2447
공지 [공지] 자유게시판 이용수칙! + 34 TripleH 06-04-30 6497
15735 [링크] 성관련 사건 무고배제 매뉴얼 반대 청원입니다 [8] 김종현 18-05-28 409
15734 [웹툰] 오늘 인터넷에 실린, 최훈의 프로야구 분석 : "풀어보자 먹이사슬!" [1] BuffaloBills 18-05-28 157
15733 죄송하지만-, 잠시 레매닷넷 활동을 좀 자제(?)해야 할지도 모르겠습니다... [20] BuffaloBills 18-05-27 957
15732 [사진] '올 여름에 완공될 예정'인... 토트넘 핫스퍼의 새 구장 건설 현황 file BuffaloBills 18-05-26 164
15731 [뮤비] 에미넴-"Bad Guy" (2013년 / "Stan"의 후속곡) BuffaloBills 18-05-25 39
15730 2017~2018 NHL 스탠리 컵 파이널에 올라갈 두 팀이 마침내 결정됐네요 [1] BuffaloBills 18-05-24 58
15729 [기사] 넥센 히어로즈, '성폭행 논란' 박동원·조상우를 1군 엔트리에서 말소 [9] BuffaloBills 18-05-23 247
15728 [동영상] SF영화 "한 솔로 : 스타워즈 스토리"의 공식 트레일러 (5/24 개봉) BuffaloBills 18-05-22 40
15727 [웹툰] 오늘 인터넷에 실린, 최훈의 프로야구 분석 : "지난 주의 인물들!" [1] BuffaloBills 18-05-21 198
15726 [뮤비] 에미넴 (Feat. 다이도)-"Stan" (2000년 / 영국 싱글 차트 1위) [1] BuffaloBills 18-05-20 46
» 주관적으로 뽑은 2017년 최고의 영화 Top 20! 언더키가커 18-05-19 195
15724 방금 존 시나 트위터에서 (방탄소년단 관련) [7] NTCS 18-05-19 673
15723 [기사] 여·야 대전광역시장 후보들, '대전야구장 신축'을 공약으로 제시해 BuffaloBills 18-05-19 99
15722 이번 주 주말은 PWF 레퍼리 일로 저녁에 글을 올리지 못할 것 같습니다 공국진 18-05-18 87
15721 혹시, 맥도날드뿐만 아니라... 던킨도너츠 매장도 많이 줄어들지 않았나요? [1] BuffaloBills 18-05-18 254
15720 [동영상] SF영화 "타이탄 (The Titan)"의 공식 트레일러 (5/21 국내 개봉) BuffaloBills 18-05-17 33
15719 너무도 갑작스럽게 (KTX를 타고서) 지방 출장을 오고 말았습니다~. T_T [1] BuffaloBills 18-05-16 295
15718 [뮤비] 에어 서플라이-"All Out Of Love" (1980년) file BuffaloBills 18-05-15 34
15717 [웹툰] 오늘 인터넷에 실린, 최훈의 프로야구 분석 : "식사는 하고 다니세요?" BuffaloBills 18-05-14 230
15716 [기사] "새 구장 없는 대전, 부끄러워 해야" 허구연 해설위원의 분노 [3] file BuffaloBills 18-05-13 306
15715 [동영상] 만화영화 "마징가 Z : 인피니티"의 공식 트레일러 (5/17 국내 개봉) [3] BuffaloBills 18-05-12 152
15714 [사진] 어젯밤에 공개된, '세계 최고의 SUV' 롤스로이스 컬리넌... [2] BuffaloBills 18-05-11 210
15713 블로그의 '프로레슬링 읽을거리' 카테고리 포스팅 숫자가 1만개가 됐군요; [14] 공국진 18-05-11 198
15712 2017~2018 NHL 및 NBA 플레이오프 4강 대진이 마침내 확정되었습니다! BuffaloBills 18-05-10 73
15711 넥센 히어로즈가 '內紛(내분)'을 겪고 있다는 씁쓸한 루머가 돌더라구요~. [5] BuffaloBills 18-05-09 420
15710 [기사] '몸값 폭등 조짐' 양의지, 두산 베어스가 잡을 수 있을까 BuffaloBills 18-05-08 109
15709 [웹툰] 오늘 인터넷에 실린, 최훈의 프로야구 분석 : "정규시즌 1/4 시점!" [1] BuffaloBills 18-05-07 176
15708 [사진] 이번 여행의 전리품들입니다 [8] 공국진 18-05-06 364
15707 [동영상] 액션영화 "데드풀 2"의 공식 트레일러 (5/16 국내 개봉) [1] BuffaloBills 18-05-06 90
15706 좀 전에 귀국했습니다 [11] 공국진 18-05-05 250
15705 [기사] MLB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 '새로운 구장 물색'을 허락받아 BuffaloBills 18-05-05 87
15704 [캡쳐] 스즈키 이치로가 결국 '사실상 은퇴'를 결정했군요. 참 아쉽습니다... BuffaloBills 18-05-04 298
15703 [동영상] 영화 "The Sea Of Trees"의 트레일러 (주연 : 매튜 매커너히 外) BuffaloBills 18-05-03 59
15702 공국진님께서 일본 여행을 떠나시니, 레매닷넷이 너무나도 썰렁하네요 ㅜㅠ [2] BuffaloBills 18-05-02 353
15701 [기사/링크] 황선홍 FC서울 감독, 자진 사퇴... 이을용 감독대행 선임 [1] BuffaloBills 18-05-01 140
15700 RAW 직관 왔습니다! [4] 토니알메이다 18-05-01 728
15699 [웹툰] 오늘 인터넷에 실린, 최훈의 프로야구 분석 : "인피니티 워!" [1] BuffaloBills 18-04-30 272
15698 2017~2018 NHL 및 NBA 플레이오프 2라운드 대진이 확정되었더군요~. BuffaloBills 18-04-29 101
15697 [기사] 미국의 억만장자, 최대 1조 5천억 원에 웸블리 스타디움 매입을 희망 BuffaloBills 18-04-28 193
15696 [캡쳐] 조금 전 끝난, 2018 NFL 신인 드래프트 1라운드 명단을 소개합니다 [1] BuffaloBills 18-04-27 104
15695 'LG 트윈스의 신바람 야구'가 다시 휘몰아치는 것일까요? file BuffaloBills 18-04-26 72
15694 [스포] 오늘 개봉한 '어벤저스: 인피니티 워'를 보고 왔습니다 [7] 공국진 18-04-25 574
15693 [기사] '애물단지'로 전락한 스즈키 이치로... 시애틀 언론, 강력 비판 [3] BuffaloBills 18-04-25 184
15692 4월 30일부터 5월 5일까지 일본에 다녀오겠습니다 [3] 공국진 18-04-25 258
15691 [뮤비] 머라이어 캐리-"Hero" (1993년) file BuffaloBills 18-04-25 35
15690 극장에서 '레디 플레이어 원'을 보고 왔습니다 [5] 공국진 18-04-24 233
15689 [동영상] 블록버스터 영화 "어벤져스 : 인피니티 워"의 공식 트레일러 [2] BuffaloBills 18-04-24 72
15688 [웹툰] 오늘 인터넷에 실린, 최훈의 프로야구 분석 : "코스프레?!" [2] BuffaloBills 18-04-23 274
15687 이 정도라면... 류현진이 완벽히 부활했다고 봐도 괜찮지 않을까 싶군요 ^^ [7] BuffaloBills 18-04-22 272
15686 [뮤비] 키드 락-"Bawitdaba" (1999년 / '키드 락의 최대 히트곡') BuffaloBills 18-04-21 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