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ICK
MENU

open close
 

  오늘 아침 인터넷에 게재된, 개인적으로 관심이 큰 내용의 기사를 하나 퍼왔습니다...



[ '몸값 폭등 조짐' 양의지, 두산 베어스가 잡을 수 있을까 ]


37f87633eb4c89ee5a7817dcc71f9611.jpg


  올 시즌을 마치고 FA 자격을 취득하는 두산 베어스 포수 양의지의 거취에 벌써부터 관심이 쏠리고 있다.


  특히 최근 KBO리그는 포수 품귀 현상이 뚜렷해지고 있기에, 공수를 겸비한 양의지의 몸값은 천정부지로 치솟을 전망이다.


  양의지는 5월 8일 현재 타율 0.393, 46안타, 6홈런, 23타점, 24득점을 기록하고 있다.


  4할에 가까운 타율은 리그 2위이며, 여기에 최다안타 공동 6위, 득점 공동 11위, 2루타 3위 등 각종 공격 지표에서 리그 상위권에 이름을 올려놓았다.


  여기에 안정적인 리드로 곽빈, 박치국, 이영하 등 젊은 투수들의 눈에 띄는 성장을 도운 것도 양의지의 공로다.


  올 시즌 그 어느 때보다 동기 부여가 뚜렷한 양의지의 맹활약 속에 두산은 승률 7할을 넘기며 2위 SK 와이번스를 2게임 차이로 따돌리고 리그 선두를 질주하는 중이다.


  시즌 초반 양의지의 맹활약을 지켜보는 두산의 속내는 다소 복잡할 수밖에 없다. 연일 계속되는 맹활약은 언제든 반갑지만, 너무 잘해버리면 불어나는 몸값을 감당하기가 두산 구단의 입장에선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현재까지의 활약상만 놓고 보면, 양의지의 몸값은 지난 시즌을 마치고 삼성 라이온즈와 FA 계약을 체결한 강민호의 4년 총액 80억 원은 무난하게 뛰어넘을 것이라는 평가다.


  하지만 두산이 80억 원 이상을 들여 내부 FA 양의지를 잔류시킬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두산은 지난 시즌을 마치고 내부 FA 자원이었던 외야수 민병헌을 붙잡는데 실패했다. 결국 민병헌은 4년 80억 원에 롯데 자이언츠와 계약을 맺으며 FA 대박을 쳤다. 친정팀 복귀가 예상됐던 김현수 역시 4년 115억 원에 두산이 아닌 LG 트윈스의 유니폼을 입었다.


  이런 선택의 배경에는 넘치는 두산의 넘치는 외야 자원도 한 몫을 했다. 민병헌과 김현수가 없어도 김재환, 박건우 등 주전 자원들이 건재하고 여기에 정진호, 조수행, 김인태 등 수준급 백업 자원들이 차고 넘쳤다.


  올 시즌도 상황은 비슷하다. 당장 양의지가 빠진다 해도 박세혁이 버티고 있으며, 수비력을 갖춘 장승현도 언제든 주전으로 나설 수 있다. 여기에 군대에 있는 이흥련과 최용제까지 조만간 돌아온다면 두산은 양의지를 대체할 포수 자원이 차고 넘친다. 괜히 '포수 왕국'으로 불리는 게 아니다.


  여기에 두산은 올 시즌을 마치고 두 번째 FA 자격을 취득하는 투수 장원준도 있다.


  2014 시즌을 마치고 두산과 FA 계약을 체결한 장원준은 3년 동안 86경기에서 41승을 거두며 평균자책점 3.51을 기록해 FA 모범사례로 꼽힌다.


  작년까지 8시즌 연속 두 자릿수 승리, 10시즌 연속 세 자릿수 탈삼진을 기록하는 등 꾸준함의 대명사다. 두산으로서는 올 시즌 들어 토종 선발투수 유희관이 급격하게 흔들리고 있어, 장원준 역시 반드시 필요한 자원이다.


  하지만 그 동안 FA 시장에서의 행보를 봤을 때 두산이 장원준과 양의지를 모두 눌러 앉히기는 사실상 힘들 것으로 전망된다.


  더군다나 양의지의 경우 올 시즌이 끝나면 첫 번째 FA 자격을 취득하기 때문에, 그 어느 때보다 욕심이 생길 수밖에 없다. 반면 두산은 생애 첫 FA 대박을 꿈꾸는 양의지의 맹활약을 마냥 반갑게 바라볼 수만은 없다.  (끝)



데일리안 김평호 기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알림] 레슬매니아닷넷 업데이트 내역 (18/05/31) WManiac 18-05-31 311
공지 [알림] warzone에 대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 20 file WManiac 17-10-20 2232
공지 [공지] 자유게시판 이용수칙! + 33 TripleH 06-04-30 6459
15718 [뮤비] 에어 서플라이-"All Out Of Love" (1980년) file BuffaloBills 18-05-15 28
15717 [웹툰] 오늘 인터넷에 실린, 최훈의 프로야구 분석 : "식사는 하고 다니세요?" BuffaloBills 18-05-14 227
15716 [기사] "새 구장 없는 대전, 부끄러워 해야" 허구연 해설위원의 분노 [3] file BuffaloBills 18-05-13 300
15715 [동영상] 만화영화 "마징가 Z : 인피니티"의 공식 트레일러 (5/17 국내 개봉) [3] BuffaloBills 18-05-12 150
15714 [사진] 어젯밤에 공개된, '세계 최고의 SUV' 롤스로이스 컬리넌... [2] BuffaloBills 18-05-11 210
15713 블로그의 '프로레슬링 읽을거리' 카테고리 포스팅 숫자가 1만개가 됐군요; [14] 공국진 18-05-11 192
15712 2017~2018 NHL 및 NBA 플레이오프 4강 대진이 마침내 확정되었습니다! BuffaloBills 18-05-10 70
15711 넥센 히어로즈가 '內紛(내분)'을 겪고 있다는 씁쓸한 루머가 돌더라구요~. [5] BuffaloBills 18-05-09 416
» [기사] '몸값 폭등 조짐' 양의지, 두산 베어스가 잡을 수 있을까 BuffaloBills 18-05-08 107
15709 [웹툰] 오늘 인터넷에 실린, 최훈의 프로야구 분석 : "정규시즌 1/4 시점!" [1] BuffaloBills 18-05-07 176
15708 [사진] 이번 여행의 전리품들입니다 [8] 공국진 18-05-06 362
15707 [동영상] 액션영화 "데드풀 2"의 공식 트레일러 (5/16 국내 개봉) [1] BuffaloBills 18-05-06 86
15706 좀 전에 귀국했습니다 [11] 공국진 18-05-05 245
15705 [기사] MLB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 '새로운 구장 물색'을 허락받아 BuffaloBills 18-05-05 73
15704 [캡쳐] 스즈키 이치로가 결국 '사실상 은퇴'를 결정했군요. 참 아쉽습니다... BuffaloBills 18-05-04 294
15703 [동영상] 영화 "The Sea Of Trees"의 트레일러 (주연 : 매튜 매커너히 外) BuffaloBills 18-05-03 50
15702 공국진님께서 일본 여행을 떠나시니, 레매닷넷이 너무나도 썰렁하네요 ㅜㅠ [2] BuffaloBills 18-05-02 347
15701 [기사/링크] 황선홍 FC서울 감독, 자진 사퇴... 이을용 감독대행 선임 [1] BuffaloBills 18-05-01 135
15700 RAW 직관 왔습니다! [4] 토니알메이다 18-05-01 721
15699 [웹툰] 오늘 인터넷에 실린, 최훈의 프로야구 분석 : "인피니티 워!" [1] BuffaloBills 18-04-30 261
15698 2017~2018 NHL 및 NBA 플레이오프 2라운드 대진이 확정되었더군요~. BuffaloBills 18-04-29 70
15697 [기사] 미국의 억만장자, 최대 1조 5천억 원에 웸블리 스타디움 매입을 희망 BuffaloBills 18-04-28 179
15696 [캡쳐] 조금 전 끝난, 2018 NFL 신인 드래프트 1라운드 명단을 소개합니다 [1] BuffaloBills 18-04-27 96
15695 'LG 트윈스의 신바람 야구'가 다시 휘몰아치는 것일까요? file BuffaloBills 18-04-26 66
15694 [스포] 오늘 개봉한 '어벤저스: 인피니티 워'를 보고 왔습니다 [7] 공국진 18-04-25 565
15693 [기사] '애물단지'로 전락한 스즈키 이치로... 시애틀 언론, 강력 비판 [3] BuffaloBills 18-04-25 176
15692 4월 30일부터 5월 5일까지 일본에 다녀오겠습니다 [3] 공국진 18-04-25 256
15691 [뮤비] 머라이어 캐리-"Hero" (1993년) file BuffaloBills 18-04-25 30
15690 극장에서 '레디 플레이어 원'을 보고 왔습니다 [5] 공국진 18-04-24 230
15689 [동영상] 블록버스터 영화 "어벤져스 : 인피니티 워"의 공식 트레일러 [2] BuffaloBills 18-04-24 66
15688 [웹툰] 오늘 인터넷에 실린, 최훈의 프로야구 분석 : "코스프레?!" [2] BuffaloBills 18-04-23 273
15687 이 정도라면... 류현진이 완벽히 부활했다고 봐도 괜찮지 않을까 싶군요 ^^ [7] BuffaloBills 18-04-22 264
15686 [뮤비] 키드 락-"Bawitdaba" (1999년 / '키드 락의 최대 히트곡') BuffaloBills 18-04-21 50
15685 (좀 빠르긴 하지만…) NFL 2018시즌 예상을 일찌감치 해보고자 합니다 BuffaloBills 18-04-20 48
15684 [동영상] 영화 "애프터매스"의 공식 트레일러 (주연 : 아놀드 슈워제네거) BuffaloBills 18-04-19 44
15683 [칼럼] K리그에 현재의 승강제는 정답이 아닌지도 모른다 [1] file BuffaloBills 18-04-18 180
15682 정말 천신만고 끝에, NC 다이노스가 오늘 9연패의 늪에서 탈출했네요~. [1] file BuffaloBills 18-04-17 88
15681 [웹툰] 오늘 인터넷에 실린, 최훈의 프로야구 분석 : "이거 실화냐?" [1] BuffaloBills 18-04-16 218
15680 [동영상] 서부영화 "몬태나 (Hostiles)"의 공식 트레일러 (4/19 국내 개봉) BuffaloBills 18-04-15 40
15679 [뮤비] 드렁큰 타이거-'YET (옛)' NBT316 18-04-14 98
15678 [캡쳐] 포브스가 발표한 '올해 4월 현재 MLB 30개 구단의 자산 가치 순위' BuffaloBills 18-04-14 135
15677 마동석과 더락이 팔씨름 한다는거 같은데 누가 이길까요? [3] hbkskane 18-04-13 695
15676 이대호가 빠지니 2연승을 달렸고, 복귀하니 바로 졌는데... 오늘은 과연? BuffaloBills 18-04-13 86
15675 2017~2018 NHL 및 NBA 플레이오프 대진이 드디어 결정됐습니다! [2] BuffaloBills 18-04-12 133
15674 흠-, 넥센 히어로즈와 NC 다이노스가 사이좋게(?) 5연패에 빠지고 말았군요 [2] BuffaloBills 18-04-11 124
15673 생일을 맞이했습니다; [22] 공국진 18-04-11 244
15672 [동영상] 공포영화 "콰이어트 플레이스"의 공식 트레일러 (4/12 국내 개봉) [1] BuffaloBills 18-04-10 58
15671 [웹툰] 오늘 인터넷에 실린, 최훈의 프로야구 분석 : "공부한다면 이런 느낌?" [1] BuffaloBills 18-04-09 245
15670 [기사/링크] 전명규가 만든 '파벌 싸움' 프레임:기사 내용·방향까지 설계했다 [1] BuffaloBills 18-04-08 162
15669 장염에 감기 몸살까지... 몸을 움직이는 것 자체가 너무 힘드네요~. T_T [8] BuffaloBills 18-04-07 2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