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ICK
MENU

open close

선수 프로필

지 식 사 전

사이트 운영진

관리자 [Buffalo Bills]
관리자 [WManiac]
스태프 [eks150]
스태프 [준피디]
스태프 [지에스티]
스태프 [LastOutLaw]
스태프 [gansu]

사이트 현황

전체회원 : 16247명
오늘가입회원 : 1명

전체문서 : 133018
오늘등록문서 : 21
전체댓글 : 539696
오늘등록댓글 : 43

 
d0038448_5a211d2d40604.jpg

최근 화제가 되고있는 영화 '러빙 빈센트'를 봤습니다.


이 영화는 유명한 화가 빈센트 반 고흐를 소재로 한 영화로, 그의 사망 1년 후를 무대로 한 이야기였습니다.


영화를 보면서 생각한 걸 오늘은 일반적인 글로 풀어보도록 하겠습니다.


(*이하 혹시라도 스포일러도 있을지 모르니 주의)



화가 빈센트 반 고흐에 대해 여러분들은 얼마나 알고 계신가요?


저는 인상파 화가, 해바라기 등의 그림이 유명, 자살로 세상을 떠난 비운의 화가, 자신의 귀를 자른 사람 (어릴 때 만화잡지 보물섬에서 연재하던 위인 만화에서 그 장면을 보고 좀 트라우마가 되긴 했습니다;;;) 정도입니다.



영화는 그 고흐가 자살로 세상을 떠난 1년 후, 그의 편지를 전하려 하면서 그의 죽음에 대한 의문을 쫓는 내용이었는데, 우선 이 작품에 대해 이야기하자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것은 화제가 된 것은 제작 기법입니다.


아마 옛날 사람들은 처음 애니메이션이 나왔을 때 그것을 보고 이렇게 생각했을 겁니다.


"우와! 그림이 움직인다!!"


아마 이 영화는 보는 사람에게 그 말이 절로 나오게 만들 것이라 생각되는데, 바로 고흐의 생전의 그림들을 움직이게 만든 영화로, 일종의 애니메이션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저처럼 고흐에 대해 자세히는 모르더라도 몇몇 배경, 인물들이 등장하는 순간 '아! 저거!'라고 생각되게 만드는 유명한 그림들이었기에 그 임팩트는 대단했습니다.


이 영화는 생각해보면 실제 배우들이 실사로서 제작할 수도 있었겠지만, 10년 동안 100여명의 화가들이 움직이도록 고흐의 인상파 방식으로 그림을 그리는 쉽지 않은 제작으로 관객들을 매료시켰습니다.


평면속에서 강렬한 색상 속과 함께 입체적으로 춤추는 듯한 음영, 생각보다 더 부드럽게 움직이는 인물들은 예상을 뛰어넘었고, 고흐에 대한 존경심과 그를 기리는 마음이 있었기에 이런 결과물을 탄생시키지 않았을까 싶었습니다.



이야기를 보면 앞서 말씀 드렸듯이 고흐의 죽음에 대한 의문을 쫗는 내용이었는데, 점점 모순되는 증언들, 의심되는 인물들과 상황 들이 나타나면서 흥미진진하게 만들어줍니다.


보고 있으면 미스테리같아 흥미진진하게 내용에 빠져들 수 있었고, 점차 의식이 깊어지고 이들 중 범인이 있는게 아닐까하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그러면서 고흐라는 사람이 한마디로 표현하기 힘든, 입체적이라고도 할 수 있고 복잡한 인물이라는 인상을 주었는데, 그런 점이 그가 인간적으로 보여 점점 호감도 가고 동정심도 들게 해주었습니다.


극단적으로까지 나뉘는 증언과 고흐에 대한 인물상, 그리고 아무리봐도 이상해보이는 자살할 때의 상황, 드러나는 인간관계... 그야말로 스토리도 그림에 지지않게 고흐에 대한 존경심이 나타난 내용이었고, 영화의 마지막 장면을 보면서 조사와 고증도 철저히 했다는 것에 놀라게 되었습니다.


사람은 누구나 보는 관점에 따라 전혀 다른 인물상으로 비춰질지도 모르고, 그것이 거부감을 사게되는 일도 있을지 모릅니다.


하지만 그런 모든 면모들이 고흐라는 하나의 인물에 담겨있기에 유일무이한 매력적인 사람이 아니었을까하는 제작진의 메시지처럼도 들렸고, 이렇게 고흐라는 인물을 우리에게 이야기 해주려는 사람들이 있기에 어쩌면 그는 행복한 사람이 아닐까하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영화는 고흐의 그림과 그의 삶을 미리 조사해보고 가면 더 즐길 수 있지만, 저처럼 미술에 대한 지식과 고흐에 대한 지식이 적은 사람이라도 보고나면 고흐에 대해 더 자세히 알아보고 싶다, 그를 더 이해해 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게하는 마력이 있었습니다.


눈과 머리가 모두 즐거웠던 영화로, 한 번이 아니라 여러번 보는 것도 강하게 추천드리는 영화니 여러분들도 한 번 꼭 보셨으면 합니다.



PS. 아주 사소하고 제 개인적인 문제점이 하나 있었습니다;

사실 영화를 볼 때 제 눈의 상태가 안좋은 상태로 봤었는데 (병원에서 진단결과 결막염;;), 그 때문인지 강렬한 색상의 그림이 요동치며 움직이는 영화의 영상에 조금 눈이 아플 때도 있었습니다;;;

다음에 보게되면 눈 상태가 만전인 상태로 보고 싶군요;



*사진출처: 러빙 빈센트 다음 영화 항목(http://movie.daum.net/moviedb/main?movieId=112943)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알림] 모바일 레슬매니아닷넷 업데이트 내역 (17/02/23) + 9 WManiac 17-02-23 863
공지 [알림] 레슬매니아닷넷 뉴스 리포터를 모집합니다. file WManiac 16-09-05 618
공지 [공지] 자유게시판 이용수칙! + 33 TripleH 06-04-30 6396
15524 [기사] '만 39세' 더크 노비츠키, 내년 시즌에도 선수 생활을 이어갈 듯 newfile BuffaloBills 17-12-15 29
15523 [동영상] 만화영화 "페르디난드"의 공식 트레일러 (목소리 주연 : 존 시나) update BuffaloBills 17-12-14 45
15522 게임 '파이어 프로레슬링 월드'의 앞으로의 계획이 발표 [2] 공국진 17-12-13 282
15521 그 팀의 팬은 아니지만... LG 트윈스가 대체 어쩌려는 것인지 걱정되는군요~. [1] BuffaloBills 17-12-13 95
15520 [번역] 2ch 토론글 '어째서 근육맨 2세는 이렇게나 인기가 없는 건가' 공국진 17-12-12 267
15519 [동영상] 영화 "쥬만지 : 새로운 세계" 공식 트레일러 (주연 : 드웨인 존슨 外) [1] BuffaloBills 17-12-12 73
15518 [캡쳐] 두산 베어스와 계약한 조쉬 린드블럼이 오늘 인스타그램에 올린 글... [2] BuffaloBills 17-12-11 306
15517 미국 프로스포츠의 최근 소식들을 몇 가지만 간략히 전해드리고자 합니다~. [2] BuffaloBills 17-12-10 248
15516 [기사/링크] 오타니 쇼헤이, 우여곡절 끝에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를 선택! BuffaloBills 17-12-09 136
15515 [칼럼] 걸음마 뗀 부산 새 야구장 논의, 장밋빛 전망은 이르다 [2] BuffaloBills 17-12-08 104
15514 [캡쳐] 포브스가 발표한 '올해 12월 현재 NHL 31개 구단의 자산 가치 순위' BuffaloBills 17-12-07 88
15513 [기사/링크] KIA 타이거즈의 '파격' : 조계현 수석코치를 단장으로 임명하다 BuffaloBills 17-12-06 52
15512 [동영상] 20년 전 12월의 추억의 게임 2작품 [9] 공국진 17-12-05 281
15511 롯데 자이언츠가 최준석과 이우민은 '사실상 방출'하기로 결정한 듯~. [1] file BuffaloBills 17-12-05 114
15510 [동영상] 'WWF 레슬매니아 Ⅲ의 개최지' 폰티악 실버돔의 폭파 해체... 실패 BuffaloBills 17-12-04 216
15509 UFC 헤비급 챔피언쉽 매치가 언제 열릴지 몰라도, 빨리 보고 싶네요~. ^^ BuffaloBills 17-12-03 71
15508 11월 24일자 패치로 추가된 파이어 프로레슬링 월드 추가 기술들 [3] 공국진 17-12-02 192
15507 어제 밤새 월드컵 조 추첨 봤는데요... [4] 수민 17-12-02 376
» 영화 '러빙 빈센트'를 본 감상문입니다 (혹시 있을지 모를 스포일러 주의) 공국진 17-12-01 122
15505 [동영상] 액션영화 "어쌔신 : 더 비기닝"의 공식 트레일러 (12/7 국내 개봉) BuffaloBills 17-12-01 86
15504 [캡쳐] 오늘 아침에 공식 발표된... KBO리그 보류선수 명단을 퍼왔습니다 [5] file BuffaloBills 17-11-30 236
15503 혹시 본인 또는 부모님께서 SM6를 소유하신 분이 계시다면, 답변 좀... ^^ [5] BuffaloBills 17-11-29 283
15502 [기사/링크] 롯데 자이언츠, 민병헌도 잡았다... 4년 총액 80억 원에 계약 [1] file BuffaloBills 17-11-28 120
15501 [동영상] 영화 "스타 워즈:라스트 제다이" 공식 트레일러 (12/14 국내 개봉) [1] BuffaloBills 17-11-27 96
15500 야구선수 박병호는 다시 유턴하네요 [8] 수민 17-11-27 349
15499 [뮤비] 비틀즈-"While My Guitar Gently Weeps" (1968년) BuffaloBills 17-11-26 25
15498 '20승을 거둔 MVP 투수'와 관련된 놀라운 루머가 인터넷을 떠돌더라구요~. [5] BuffaloBills 17-11-25 354
15497 [기사] 영종대교와 인천대교에 이어, 제3연륙교 짓는다... 2025년 개통 update BuffaloBills 17-11-24 115
15496 [사진+동영상] 'WWE 레슬매니아 XXVII의 개최지' 조지아 돔의 폭파 해체... [2] BuffaloBills 17-11-23 314
15495 [캡쳐] 오늘 낮에 진행된, '2017년 KBO리그 2차 드래프트'의 결과입니다~, BuffaloBills 17-11-22 127
15494 [기사] 메이저리그, 2018년 시즌부터 '투구 20초 룰'의 도입을 강행할 듯 [1] BuffaloBills 17-11-21 93
15493 '프로야구 FA 외야수 빅 3의 행보'는… 이 아니라… 빅 포수의 행보가… ㅠㅠ [12] ChoB 17-11-21 229
15492 [동영상] 스릴러 영화 "키드냅 (Kidnap)" 공식 트레일러 (11/22 국내 개봉) BuffaloBills 17-11-20 57
15491 '프로야구 FA 외야수 빅 3의 행보'는... 과연 어떻게 될지 참 궁금하군요 [2] BuffaloBills 17-11-19 164
15490 [기사] 한 목사의 망언 : "종교계에 세금을 매기니까 포항에서 지진이 났다" [4] BuffaloBills 17-11-18 306
15489 그로테스크한 꿈을 꾸었습니다; [8] 공국진 17-11-18 253
15488 [동영상] 영화 "The Shape Of Water" 공식 트레일러 (12/8 북미대륙 개봉) [1] BuffaloBills 17-11-17 52
15487 [그림] 2018 러시아 월드컵 본선 진출 32개국 리스트 및 시드 배정 현황 [1] file BuffaloBills 17-11-16 230
15486 얼마나 심각하다고 봤으면, 내일 치르기로 예정된 수능까지 연기했을까요... [3] BuffaloBills 17-11-15 436
15485 [캡쳐] 특촬물 '가면라이더 아마존'에서의 위험한 스턴트 [4] 공국진 17-11-15 423
15484 [기사/링크] 이탈리아, 1958년 이후 처음으로 FIFA 월드컵 본선 진출 실패 [2] BuffaloBills 17-11-14 88
15483 이번 여행의 전리품입니다 [2] 공국진 17-11-13 278
15482 [동영상] 애니메이션 영화 "러빙 빈센트" 공식 트레일러 (11/9 국내 개봉) file BuffaloBills 17-11-13 40
15481 지금 귀국했습니다 [5] 공국진 17-11-13 197
15480 [기사/링크] kt 위즈, 총액 88억 원에 황재균 영입... FA 시장에서는 철수 [1] BuffaloBills 17-11-13 84
15479 이제야 알았는데-, 스웨덴이 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이탈리아를 꺾었더군요! [3] BuffaloBills 17-11-12 126
15478 [사진] 'MLB 탬파베이 레이스의 새 돔구장'... 최근 발표된 비공식 조감도 BuffaloBills 17-11-11 93
15477 [뮤비] 세레브로-"Mi Mi Mi" (2013년 / 국내 여러 TV 프로그램에 사용됨) BuffaloBills 17-11-10 84
15476 '반환점'을 돌면서 주관적으로 다시 예상하는 2017 NFL 시즌입니다~. ^^ [2] BuffaloBills 17-11-09 93
15475 간만에 글 하나.. [4] update 하다온(ハ・... 17-11-09 2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