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ICK
MENU

open close

멀티미디어

경 기 결 과

사이트 운영진

관리자 [Buffalo Bills]
관리자 [WManiac]
스태프 [eks150]
스태프 [준피디]
스태프 [지에스티]
스태프 [LastOutLaw]
스태프 [gansu]

사이트 현황

전체회원 : 17672명
오늘가입회원 : 0명

전체문서 : 143383
오늘등록문서 : 2
전체댓글 : 568024
오늘등록댓글 : 4

 

  오늘 낮 OSEN에 게재된 - 기사의 성격도 꽤 있는 - 프로야구 칼럼을 하나 퍼왔습니다...



[ '넥센 히어로즈의 새 외국인 타자' 마이클 초이스에 대한 우려의 시선 ]


2e68880b29435194feb4c0ef716f14e4.jpg


  프로야구 넥센 히어로즈의 새 외국인 타자 마이클 초이스(28)는 올바른 '초이스'일까.


  넥센은 7월 22일 대니 돈을 대체할 새 외국인 타자로 마이클 초이스를 영입했다고 발표했다. 초이스는 넥센과 총액 20만 달러에 계약을 체결했다. 초이스는 아직 한국에 오지도 않았다. 하지만 벌써부터 팬들은 기대보다 우려가 더 큰 상황이다.



▲ 왜 햄스트링 부상 경력자를 데려왔나?


  초이스는 메이저리그 2년차였던 2014년 텍사스 레인저스에서 타율 .182에 9홈런 36타점을 기록했다. 하지만 정규시즌 막판 왼쪽 햄스트링 부상을 당해 시즌을 접은 경력이 있다. 그가 메이저리그에서 퇴출됐던 결정적 계기가 된 부상이었다.


  넥센이 새 외국인 타자를 고르면서 부상자를 데려온 것은 뭔가 찜찜한 부분. 고형욱 넥센 단장은 "햄스트링이 나이가 있으면 큰 부상일 수 있다. 하지만 초이스는 아직 27살이다. 젊기 때문에 큰 염려는 아니다." 며 우려를 일축했다.



▲ 대니 돈보다 못한 타율 '삼푼이'?


  초이스는 올 시즌 볼티모어 오리올스 산하 트리플A 노포크 타이즈에서 10경기에 출전, 타율 0.038를 기록했다. 26타수에 나섰지만, 안타가 단 하나에 그쳤다. 팬들이 "굳이 왜 이런 선수를 데려오느냐?" 고 우려하는 것도 무리는 아닐 것이다.


  고형욱 단장은 "4월 22일 제이크 브리검을 보러 미국에 갔을 때 그 타자도 체크했다. 프런트에게 '유망주인데 최근 기량이 滿開(만개) 못하고 저평가 받는 선수가 있느냐?' 물어서 찾은 선수가 마이클 초이스다. 두 경기를 체크했다. '안된 이유가 뭘까?' 봤다. 컨택트나 밸런스가 왜 떨어지나 봤는데, 볼이 오면 타자가 고개 흔들림이 너무 심하더라." 고 초이스의 문제점을 지적했다.


  뒤이어 "(초이스가) 더블A로 떨어졌는데, 한 달 전에 스카우트가 체크했다. 그런 부분이 많이 교정이 됐다더라. 장타도 치고 우리가 볼 때 4타수 4안타를 쳤다. 많이 안정을 찾았다. 고개 흔들림이 어느 정도 잡혔다." 고 설명했다. 타격에서 문제점이 보완된 초이스가 한국에서는 고타율을 기록할 수 있으리라 기대한다는 것.



▲ 외야 자원이 넘치는데 또 외야수?


  초이스의 주요 포지션은 외야수다. 올 시즌 마이너리그에서도 코너 외야수로 뛰었다. 넥센은 당장 1루를 볼 수 있는 거포가 필요한 상황이다. 팬들의 기대와 어긋난다.


  이에 고형욱 단장은 "올해 외야수 수비만 봤다. 하지만 내야도 가능하다고 한다. 와서 시켜봐야 한다." 며 팬들의 걱정을 불식시켰다.



▲ '똑딱이' 아니라 장타력을 가줬나?


  넥센 팬들은 "당장 30홈런을 칠 수 있는 검증된 슬러거를 왜 데려오지 않느냐?", "왜 넥센은 항상 하자가 있는 선수만 데려오느냐?", "돈이 없어서 그런 것이냐?" 고 성화다. 일견 일리가 있는 말이다. 넥센에 필요한 것은 승부처에 한 방이 있는 장타자다. 초이스 역시 후반기만 뛴다는 점을 감안해도 20만 달러로 비교적 몸값이 적은 선수였다.


  고형욱 단장은 "이 선수가 거포 스타일이다. 컨택트 능력이 부족하지만 파워는 어느 선수에게 뒤지지 않는다. 마이너에서 홈런 30개를 칠 정도의 선수는 (팀에서) 풀어주지 않는다. 이 선수가 우리 팀에 와서 어떻게 적응하느냐에 따라 바뀐다. 비싼 선수를 데려와도 기본적인 것은 하겠지만, 팀에 묻히지 않으면 실패할 확률도 있다. 환경에 적응하느냐가 관건이다. 어차피 결과론이다. 팬들은 아쉬움이 있겠지만 그 선수가 잘해서 바뀔 수 있다." 며 초이스를 지켜봐줄 것을 당부했다.


  과연 마이클 초이스는 '넥센의 초이스'에 응답할까. 그의 한국 무대 데뷔전이 기다려진다.  (끝)



서정환 기자 // jasonseo34@osen.co.kr

profile
Dept!! 등록일: 2017-07-23 15:19
제발 구멍이 아니길.. 좋은 초이스이길 바래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알림] 레슬매니아닷넷 업데이트 내역 (18/05/31) WManiac 18-05-31 1282
공지 [알림] warzone에 대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 21 file WManiac 17-10-20 2661
공지 [공지] 자유게시판 이용수칙! + 34 TripleH 06-04-30 6653
15337 [동영상] 파이어 프로레슬링 월드 기술 살펴보기 (13) [2] 공국진 17-08-20 100
15336 이번 파프월 패치가 괜찮네요 17-08-20 190
15335 [뮤비] 스타쉽-"Nothing's Gonna Stop Us Now" (1987년) BuffaloBills 17-08-20 115
15334 아까 드웨인 존슨이 광고에 나오더라구요 [4] water4 17-08-20 304
15333 LA 다저스가 ('월드시리즈 우승'을 위해) 계속 선수들을 끌어모으는군요... [2] BuffaloBills 17-08-19 168
15332 [기사] 소송에 지고, 매각설 나돌고… '사면초가' 넥센 히어로즈 BuffaloBills 17-08-18 268
15331 '그 사람'이 세상을 떠난지도 벌써 40년이 됐더군요. 참 세월 빨라요~. [3] BuffaloBills 17-08-17 195
15330 [음악] 반젤리스-"Chariots Of Fire" (영화 "불의 전차" 주제곡) BuffaloBills 17-08-16 104
15329 [동영상] 파이어 프로레슬링 월드 기술 살펴보기 (12) 공국진 17-08-15 48
15328 폰으로 하면 시스템 오류가 있어 보이는데요 [1] 쥬엔류 17-08-15 86
15327 LA 차저스가 '새로운 연고지'에서 자리를 잡으려면… 시간이 꽤 걸릴 듯~. [3] BuffaloBills 17-08-14 134
15326 [뮤비] 아바(ABBA)-"Money, Money, Money" (1976년) BuffaloBills 17-08-13 103
15325 [번역] 2ch 토론 '1995년에 발매된 슈퍼 패미컴 소프트들이 엄청나아아아' [9] 공국진 17-08-12 191
15324 버팔로 빌스가 또다시 '리빌딩 모드'로 들어갈 줄은… 정말 몰랐습니다~. T_T [1] BuffaloBills 17-08-12 175
15323 [동영상] 공포영화 "장산범" 예고편 (8/17 개봉 예정) BuffaloBills 17-08-11 78
15322 '서울역에서 청주공항까지 수도권 전철 연장'이 드디어 확정됐다더군요... [6] BuffaloBills 17-08-10 398
15321 ESPN이 며칠 전에 예측했던... NBA 팀들의 2017~2018 정규 시즌 성적 [2] BuffaloBills 17-08-09 184
15320 [기사] IOC에 마음 상한 NHL, 소속 선수들의 평창 출전을 '원천봉쇄' [1] BuffaloBills 17-08-08 110
15319 K-리그 클래식의 강원FC가 또 '홈구장 이전'을 추진하는 모양이더라구요~. [2] BuffaloBills 17-08-07 238
15318 [동영상] 파이어 프로레슬링 월드 기술 살펴보기 (11) 공국진 17-08-06 72
15317 [뮤비] 비지스-"Too Much Heaven" (1979년) BuffaloBills 17-08-06 88
15316 역시... LA 다저스가 다르빗슈 유를 영입했던 것은 '신의 한 수'인 듯~. ^^ [2] BuffaloBills 17-08-05 198
15315 [동영상] 파이어 프로레슬링 월드 기술 살펴보기 (10) 공국진 17-08-04 45
15314 [동영상] SF 영화 "다크 타워:희망의 탑" 공식 트레일러 (8/23 국내 개봉) BuffaloBills 17-08-04 84
15313 경기 오퍼가 왔는데 [3] 하다온(ハ・... 17-08-04 483
15312 [기사] '1할대 타율' 황재균, 콜업 닷새 만에 다시 마이너리그로 강등돼 [1] BuffaloBills 17-08-03 110
15311 [동영상] 파이어 프로레슬링 월드 기술 살펴보기 (9) 공국진 17-08-02 59
15310 좀 뒷북인데-, 로스앤젤레스 다저스가 드디어 다르빗슈 유를 영입했더군요... [1] BuffaloBills 17-08-02 112
15309 [음악] 2ch의 '모두가 정해보는 격투게임 BGM 랭킹' Top 10 (2009년) [4] 공국진 17-08-01 180
15308 넥센 히어로즈가 김세현을 KIA 타이거즈로 보낸 것이 큰 화제더라구요~. [4] BuffaloBills 17-07-31 146
15307 (좀 빠르지만…) 시범경기를 앞두고, NFL 2017시즌 예상을 해보고자 합니다 [2] BuffaloBills 17-07-30 75
15306 [동영상] 파이어 프로레슬링 월드 기술 살펴보기 (8) 공국진 17-07-30 56
15305 [기사/링크] 김현수, 내셔널리그의 필라델피아 필리스로 전격 트레이드! BuffaloBills 17-07-29 100
15304 LDRS 셔츠 입고 있다가, 알아보는 사람을 만났습니다 ReyuK 17-07-28 256
15303 [뮤비] 에미넴-"Lose Yourself" (2002년) file BuffaloBills 17-07-28 80
15302 이번에 맡긴 코스츔이 내일 도착하는군요 [2] file 하다온(ハ・... 17-07-27 353
15301 (간략 감상-스포일러 주의) 영화 '스파이더 맨 홈 커밍'을 보고 왔습니다 [7] 공국진 17-07-27 264
15300 [사진] 올 가을엔 대형마트에서도 '소형 전기자동차'를 판매한다네요~. [1] file BuffaloBills 17-07-26 215
15299 [동영상] 영화 "47미터 (47 Meters Down)" 트레일러 (7/19 국내 개봉) BuffaloBills 17-07-25 118
15298 언젠가 한 번 파이어 프로레슬링 월드를 생방송으로 해보고 싶군요... [2] 공국진 17-07-25 200
15297 [뮤비] 빌리 조엘-"My Life" (1978년) BuffaloBills 17-07-24 63
15296 [기사/링크] 불안불안했는데… 결국 황재균이 마이너리그로 내려갔습니다~. [1] BuffaloBills 17-07-23 119
15295 (프로야구) 린동원 컴백!!! [1] 또하나의가족 17-07-22 147
» [칼럼] '넥센 히어로즈의 새 외국인 타자' 마이클 초이스에 대한 우려의 시선 [1] BuffaloBills 17-07-22 119
15293 '엉터리 비디오 판정'을 내린 책임자에게... 10일 휴가(?)를 줬다더군요~. BuffaloBills 17-07-21 298
15292 속보 : Linkin Park의 보컬 체스터 베닝턴, 세상을 떠나다... [10] file 순정마초 17-07-21 464
15291 [뮤비] 비지스-"How Deep Is Your Love" (1977년) [1] BuffaloBills 17-07-20 108
15290 쇼미더머니가 계속 방송된다면, 나왔으면 하는 프로듀서 [3] aas 17-07-20 462
15289 엊그제 LG 트윈스가 새롭게 데려온 외국인 타자를 보고서 깜짝 놀랐거든요? BuffaloBills 17-07-19 160
15288 [기사] '좀비영화의 거장' 조지 로메로 감독, 폐암으로 세상을 떠나다 BuffaloBills 17-07-18 1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