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ICK
MENU

open close

선수 프로필

지 식 사 전

사이트 운영진

관리자 [Buffalo Bills]
관리자 [WManiac]
스태프 [eks150]
스태프 [준피디]
스태프 [지에스티]
스태프 [LastOutLaw]
스태프 [gansu]

사이트 현황

전체회원 : 16241명
오늘가입회원 : 0명

전체문서 : 132872
오늘등록문서 : 5
전체댓글 : 539431
오늘등록댓글 : 9

 

  오늘 낮 OSEN에 게재된 - 기사의 성격도 꽤 있는 - 프로야구 칼럼을 하나 퍼왔습니다...



[ '넥센 히어로즈의 새 외국인 타자' 마이클 초이스에 대한 우려의 시선 ]


2e68880b29435194feb4c0ef716f14e4.jpg


  프로야구 넥센 히어로즈의 새 외국인 타자 마이클 초이스(28)는 올바른 '초이스'일까.


  넥센은 7월 22일 대니 돈을 대체할 새 외국인 타자로 마이클 초이스를 영입했다고 발표했다. 초이스는 넥센과 총액 20만 달러에 계약을 체결했다. 초이스는 아직 한국에 오지도 않았다. 하지만 벌써부터 팬들은 기대보다 우려가 더 큰 상황이다.



▲ 왜 햄스트링 부상 경력자를 데려왔나?


  초이스는 메이저리그 2년차였던 2014년 텍사스 레인저스에서 타율 .182에 9홈런 36타점을 기록했다. 하지만 정규시즌 막판 왼쪽 햄스트링 부상을 당해 시즌을 접은 경력이 있다. 그가 메이저리그에서 퇴출됐던 결정적 계기가 된 부상이었다.


  넥센이 새 외국인 타자를 고르면서 부상자를 데려온 것은 뭔가 찜찜한 부분. 고형욱 넥센 단장은 "햄스트링이 나이가 있으면 큰 부상일 수 있다. 하지만 초이스는 아직 27살이다. 젊기 때문에 큰 염려는 아니다." 며 우려를 일축했다.



▲ 대니 돈보다 못한 타율 '삼푼이'?


  초이스는 올 시즌 볼티모어 오리올스 산하 트리플A 노포크 타이즈에서 10경기에 출전, 타율 0.038를 기록했다. 26타수에 나섰지만, 안타가 단 하나에 그쳤다. 팬들이 "굳이 왜 이런 선수를 데려오느냐?" 고 우려하는 것도 무리는 아닐 것이다.


  고형욱 단장은 "4월 22일 제이크 브리검을 보러 미국에 갔을 때 그 타자도 체크했다. 프런트에게 '유망주인데 최근 기량이 滿開(만개) 못하고 저평가 받는 선수가 있느냐?' 물어서 찾은 선수가 마이클 초이스다. 두 경기를 체크했다. '안된 이유가 뭘까?' 봤다. 컨택트나 밸런스가 왜 떨어지나 봤는데, 볼이 오면 타자가 고개 흔들림이 너무 심하더라." 고 초이스의 문제점을 지적했다.


  뒤이어 "(초이스가) 더블A로 떨어졌는데, 한 달 전에 스카우트가 체크했다. 그런 부분이 많이 교정이 됐다더라. 장타도 치고 우리가 볼 때 4타수 4안타를 쳤다. 많이 안정을 찾았다. 고개 흔들림이 어느 정도 잡혔다." 고 설명했다. 타격에서 문제점이 보완된 초이스가 한국에서는 고타율을 기록할 수 있으리라 기대한다는 것.



▲ 외야 자원이 넘치는데 또 외야수?


  초이스의 주요 포지션은 외야수다. 올 시즌 마이너리그에서도 코너 외야수로 뛰었다. 넥센은 당장 1루를 볼 수 있는 거포가 필요한 상황이다. 팬들의 기대와 어긋난다.


  이에 고형욱 단장은 "올해 외야수 수비만 봤다. 하지만 내야도 가능하다고 한다. 와서 시켜봐야 한다." 며 팬들의 걱정을 불식시켰다.



▲ '똑딱이' 아니라 장타력을 가줬나?


  넥센 팬들은 "당장 30홈런을 칠 수 있는 검증된 슬러거를 왜 데려오지 않느냐?", "왜 넥센은 항상 하자가 있는 선수만 데려오느냐?", "돈이 없어서 그런 것이냐?" 고 성화다. 일견 일리가 있는 말이다. 넥센에 필요한 것은 승부처에 한 방이 있는 장타자다. 초이스 역시 후반기만 뛴다는 점을 감안해도 20만 달러로 비교적 몸값이 적은 선수였다.


  고형욱 단장은 "이 선수가 거포 스타일이다. 컨택트 능력이 부족하지만 파워는 어느 선수에게 뒤지지 않는다. 마이너에서 홈런 30개를 칠 정도의 선수는 (팀에서) 풀어주지 않는다. 이 선수가 우리 팀에 와서 어떻게 적응하느냐에 따라 바뀐다. 비싼 선수를 데려와도 기본적인 것은 하겠지만, 팀에 묻히지 않으면 실패할 확률도 있다. 환경에 적응하느냐가 관건이다. 어차피 결과론이다. 팬들은 아쉬움이 있겠지만 그 선수가 잘해서 바뀔 수 있다." 며 초이스를 지켜봐줄 것을 당부했다.


  과연 마이클 초이스는 '넥센의 초이스'에 응답할까. 그의 한국 무대 데뷔전이 기다려진다.  (끝)



서정환 기자 // jasonseo34@osen.co.kr

profile
Dept!! 등록일: 2017-07-23 15:19
제발 구멍이 아니길.. 좋은 초이스이길 바래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알림] 모바일 레슬매니아닷넷 업데이트 내역 (17/02/23) + 9 WManiac 17-02-23 855
공지 [알림] 레슬매니아닷넷 뉴스 리포터를 모집합니다. file WManiac 16-09-05 617
공지 [공지] 자유게시판 이용수칙! + 33 TripleH 06-04-30 6395
15318 넥센 히어로즈가 김세현을 KIA 타이거즈로 보낸 것이 큰 화제더라구요~. [4] BuffaloBills 17-07-31 137
15317 (좀 빠르지만…) 시범경기를 앞두고, NFL 2017시즌 예상을 해보고자 합니다 [2] BuffaloBills 17-07-30 53
15316 [동영상] 파이어 프로레슬링 월드 기술 살펴보기 (8) 공국진 17-07-30 43
15315 [기사/링크] 김현수, 내셔널리그의 필라델피아 필리스로 전격 트레이드! BuffaloBills 17-07-29 88
15314 LDRS 셔츠 입고 있다가, 알아보는 사람을 만났습니다 ReyuK 17-07-28 251
15313 [뮤비] 에미넴-"Lose Yourself" (2002년) file BuffaloBills 17-07-28 48
15312 이번에 맡긴 코스츔이 내일 도착하는군요 [2] file 하다온(ハ・... 17-07-27 344
15311 (간략 감상-스포일러 주의) 영화 '스파이더 맨 홈 커밍'을 보고 왔습니다 [7] 공국진 17-07-27 255
15310 [사진] 올 가을엔 대형마트에서도 '소형 전기자동차'를 판매한다네요~. [1] file BuffaloBills 17-07-26 190
15309 [동영상] 영화 "47미터 (47 Meters Down)" 트레일러 (7/19 국내 개봉) BuffaloBills 17-07-25 95
15308 언젠가 한 번 파이어 프로레슬링 월드를 생방송으로 해보고 싶군요... [2] 공국진 17-07-25 190
15307 [뮤비] 빌리 조엘-"My Life" (1978년) BuffaloBills 17-07-24 44
15306 [기사/링크] 불안불안했는데… 결국 황재균이 마이너리그로 내려갔습니다~. [1] BuffaloBills 17-07-23 113
15305 (프로야구) 린동원 컴백!!! [1] 또하나의가족 17-07-22 139
» [칼럼] '넥센 히어로즈의 새 외국인 타자' 마이클 초이스에 대한 우려의 시선 [1] BuffaloBills 17-07-22 86
15303 '엉터리 비디오 판정'을 내린 책임자에게... 10일 휴가(?)를 줬다더군요~. BuffaloBills 17-07-21 291
15302 속보 : Linkin Park의 보컬 체스터 베닝턴, 세상을 떠나다... [10] file 순정마초 17-07-21 453
15301 [뮤비] 비지스-"How Deep Is Your Love" (1977년) [1] BuffaloBills 17-07-20 36
15300 쇼미더머니가 계속 방송된다면, 나왔으면 하는 프로듀서 [3] aas 17-07-20 425
15299 엊그제 LG 트윈스가 새롭게 데려온 외국인 타자를 보고서 깜짝 놀랐거든요? BuffaloBills 17-07-19 152
15298 [기사] '좀비영화의 거장' 조지 로메로 감독, 폐암으로 세상을 떠나다 BuffaloBills 17-07-18 82
15297 [동영상] 파이어 프로레슬링 월드 기술 살펴보기 (7) 공국진 17-07-17 67
15296 [웹툰] '프로야구 2017 시즌 전반기 끝 : 강점과 약점' (최훈) [2] file BuffaloBills 17-07-17 174
15295 [동영상] 철권 7에 신 캐릭터가 공개되었는데.... [21] 공국진 17-07-17 588
15294 [노래] Papa Roach-"Blood Brothers" eks150 17-07-17 37
15293 [동영상] 파이어 프로레슬링 월드 기술 살펴보기 (6) 공국진 17-07-16 33
15292 (시즌 후반기를 앞두고) 2017년 KBO리그 순위를 예상해 볼게요~. ^^ [3] BuffaloBills 17-07-16 99
15291 [동영상] 파이어 프로레슬링 월드 기술 살펴보기 (5) 공국진 17-07-15 47
15290 [기사] K-리그 제주 유나이티드가 경기도 용인으로 연고지를 옮긴다구? [3] BuffaloBills 17-07-15 142
15289 [동영상] 파이어 프로레슬링 월드 기술 살펴보기 (4) 공국진 17-07-14 66
15288 포브스가 발표한 '2017년 현재 가장 값비싼 프로스포츠 구단 Top 50' [2] BuffaloBills 17-07-14 153
15287 [팟캐스트] 레디 투 럼블이 곧 돌아옵니다 [2] 동탁 17-07-13 171
15286 [동영상] 파이어 프로레슬링 월드 기술 살펴보기 (3) 공국진 17-07-13 77
15285 [기사/링크] 롯데 자이언츠, 지난 시즌까지 뛰었던 조쉬 린드블럼을 재영입 BuffaloBills 17-07-13 70
15284 코너 맥그리거 vs 플로이드 메이웨더... [3] 박상민 17-07-12 228
15283 [동영상] 파이어 프로레슬링 월드 기술 살펴보기 (2) 공국진 17-07-12 135
15282 검색어 상위권에 안재홍이 올랐길래 봤는데 [3] RANCID 17-07-11 402
15281 [동영상] 파이어 프로레슬링 월드 기술 살펴보기 (1) [3] 공국진 17-07-11 169
15280 LG 트윈스가 중요한 시기에 '아주아주 큰 어려움'을 겪게 됐군요~. [2] BuffaloBills 17-07-11 208
15279 파이어 프로레슬링 월드 구입 완료 [4] 공국진 17-07-11 380
15278 [기사/링크] 르포 : '햄버거 포비아'에 광화문 점심시간 대기줄 사라졌다 [2] BuffaloBills 17-07-10 137
15277 [동영상] 전쟁영화 "덩케르크"의 공식 트레일러 (7/20 국내 개봉) [1] BuffaloBills 17-07-09 78
15276 초면에 반갑습니다. 녀석이라고 합니다 ㅎㅎ [2] 녀석 17-07-09 384
15275 'kt 위즈의 내야수 윤석민 영입'과 관련된 이야기를 좀 해보려고 하거든요? [3] BuffaloBills 17-07-08 173
15274 라면 짜왕 매운맛 이거 불닭볶음면 시리즈처럼 맵네요 [1] nwojung 17-07-08 159
15273 [기사] 더크 노비츠키, 스스로 연봉을 깎아서 댈러스 매버릭스와 2년 재계약 [2] BuffaloBills 17-07-07 136
15272 [사진] 엊그제 열린 새 앨범 발표회에 모습을 드러냈던 이효리... T_T [9] BuffaloBills 17-07-06 713
15271 [뮤비] 록시트-"Joyride" (1991년 발표) [1] BuffaloBills 17-07-05 50
15270 [기사] 신태용, 새 국가대표팀 감독으로 선임… '월드컵 본선까지 지휘' [3] BuffaloBills 17-07-04 152
15269 [캡쳐] 오늘 확정·발표된... 2017년 KBO리그 올스타전 '베스트 12' 명단 [3] BuffaloBills 17-07-03 1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