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ICK
MENU

open close

선수 프로필

지 식 사 전

사이트 운영진

관리자 [Buffalo Bills]
관리자 [WManiac]
스태프 [eks150]
스태프 [준피디]
스태프 [지에스티]
스태프 [LastOutLaw]
스태프 [gansu]

사이트 현황

전체회원 : 16186명
오늘가입회원 : 1명

전체문서 : 131318
오늘등록문서 : 23
전체댓글 : 536507
오늘등록댓글 : 53

 

  오늘 새벽 스포츠한국에 게재된 칼럼을 하나 소개할게요~. (댓글이 1천 개 넘게 달렸고, 온라인에서 논쟁이 계속되는 것 같기에... "이런 목소리도 있구나." 하는 마음으로 부담없이 읽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끝내 감독을 내친 박종훈 한화 이글스 단장의 전횡, 이대로 괜찮은가 ]


f3a80ded95da29697400237d761c113a.jpg


  한화 이글스의 김성근 감독이 끝내 시즌 도중 사령탑에서 물러났다. 지난 5월 23일 구단 측에 사의를 표명한 김성근 감독은, KIA 타이거즈와의 홈경기가 예정된 대전야구장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野神(야신)'으로 통했던 김성근 감독의 중도하차 소식은 엄청난 이슈를 낳았다. 수많은 매체들은 즉시 후속 취재에 열을 올렸고, 조금씩 김성근 감독의 사퇴 표명 배경이 밝혀지기 시작했다. 지금까지 알려진 바에 따르면, 김성근 감독이 사퇴를 결정한 가장 결정적인 원인은 '박종훈 단장과의 마찰'이었다.


  지난 5월 21일 삼성 라이온즈와의 홈경기가 끝난 뒤, 김성근 감독은 2군 소속인 좌타자 2명 김주현과 박준혁을 대전으로 불러 타격 훈련을 지시했다.


  하지만 훈련은 이뤄지지 않았다. 박종훈 단장은 운영팀장을 통해 훈련을 제지했다. 김성근 감독은 "이런 식이면 사퇴하겠다." 라며 격노했고, 그렇게 감독 자리에서 물러났다. 한화는 이틀 뒤 김성근 감독의 사의를 받아들였다.


  김성근 감독의 이른바 '사퇴 파문'의 전말을 접했을 때 가장 먼저 내 머릿속에 떠올랐던 것은, 박종훈 단장의 과거 감독 시절 모습이었다. 2010 시즌을 앞두고 LG 트윈스 감독으로 선임된 박종훈 한화 단장은, 당시엔 선수였던 나와 두 시즌을 함께 했다.


  특히 두 가지 일화가 떠오른다. 박종훈 단장은 지금도 그렇지만 과거에도 이른바 '강성'이었다. LG 트윈스 감독이던 시절, 그는 선수단에게 야간 훈련을 지시하는 일이 무척 잦았다. 어느 때는 부산 원정을 다녀왔음에도 오전 1~2시에 야간 훈련을 실시한 적도 있다. 그 역시 상당량의 훈련을 지시하던 감독이었다.


  LG 트윈스 감독으로서 마지막 시즌이었던 지난 2011년에는 2010 시즌 마무리 캠프를 포함해 무려 5개월 동안 전지훈련을 진행했다. 오전 7시에 기상해 오후 11시까지 훈련만 하는 것이 하루 일과였을 정도로 강도 높은 훈련이 쉼 없이 진행됐다. 혹사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었다.


  강도 높은 훈련을 일상적으로 지시했던 인물이 바로 박종훈 단장이었다. 자신의 직책이 감독에서 단장으로 바뀌었다고 이전의 자신은 생각하지 못한 채 그 동안 김성근 감독을 향해 "훈련량을 줄여라." 라고 지시했다는 것은 일종의 코미디에 가깝다.


  이지훈 신문기자가 쓴 베스트셀러 '魂(혼)·創(창)·通(통)'은 박종훈 단장의 애독서들 가운데 하나였다. 그는 LG 감독이던 시절 이 책을 선수들에게 나눠주며 책 제목을 선수단 슬로건으로 사용했다. '혼··통'의 의미는 간단하다. 영혼이 있는 플레이, 창조적인 사고, 누구에게나 열린 소통을 추구한다는 것이다.


  세 덕목들 가운데 가장 중요한 것은 역시 소통이다. 혼이 실린 플레이와 창조적인 사고도 소통이 이뤄지지 않으면 무용지물인 셈. 소통은 다른 두 덕목을 아우르는 근간이다.


  하지만 현재 박종훈 단장에게 가장 부족했던 것은 아이러니하게도 소통이었다. 작년 11월 미야자키에서부터 반목해 왔던 두 사람이다. 그 때마다 박종훈 단장은 김성근 감독과의 소통 대신 원칙만을 들이대며 강경 대응만을 고집해 왔다.


  지난 5월 21일 2군 선수들의 야간훈련을 막아섰던 일 역시 박종훈 단장의 소통 부재를 단적으로 보여준 사례가 아닐까 싶다. 박종훈 단장은 운영팀장을 통해 자신의 지시사항을 감독에게 전달했다.


  사실상 김성근 감독을 무시한 처사다. 정말로 훈련이 불필요하다고 느껴졌다면, 단장이 직접 감독을 찾아가서 설득하는 것이 백 번 옳다. 기본적인 예의조차 갖추지 않은 일방적 통보와 지시에 그 어떤 감독이 격노하며 반기를 들지 않을 수 있을까.


  김성근 감독도 사건이 불거진 5월 21일에 무조건 2군 선수들의 야간훈련을 지시하지는 않았을 것이다. 기존 선수들이 잔부상에 시달리고 있었던데다, 당일 벤치 클리어링에 가담했던 정현석은 출장 정지가 예상됐던 상황이었다.


  분위기 전환을 위해 새로운 선수들이 필요했던 시점에 2군 선수들을 호출한 것이다. 김성근 감독의 입장에서는 시즌 초반 김원석 같은 재능을 발견하고자 했던 것 같다.


  하지만 2군 선수들이 하루 아침에 '신데렐라'가 되는 것은 아니다. 아무래도 기본기가 부족하기 때문에 훈련량이 많아야, 기존 1군 선수들과 발 맞춰 갈 수 있는 것이다. 김성근 감독은 2군 선수들에게 일종의 보충 혹은 선행 학습을 지시한 셈이다.


  或者(혹자)들은 "퓨처스리그 경기를 마친 선수들에게 야간훈련을 지시하는 것 자체가 잘못이 아닌가?" 라고 반문하기도 한다. 그러나 타격은 투구와는 다르게, 하면 할수록 좋아진다.


  특히 기본기가 떨어져 있는 선수들일수록 연습량이 많아지면 눈에 띄게 좋아지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수비도 마찬가지다. 물론 컨디션이 저하될 수 있다는 단점을 안고 있지만, 앞서 김성근 감독이 요청했던 선수들은 1군에 등록된다 하더라도 교체 출전 가능성조차 적은 선수들이다. 체력적으로 크게 문제될 것은 없었다.


  하지만 박종훈 단장의 생각은 달랐고, '보충수업'마저 제지하는 상황에 이르렀다. 구단의 성적을 위해 프런트가 모든 것을 지원해줘도 모자란데, 쉽게 납득이 가지 않는 처사였다.


  김성근 감독이 미래 선수들의 육성을 등한시 하고, 2군을 그저 선수 공급 창고로 바라보는 것은 아니냐는 박종훈 단장을 포함한 일부의 지적에도 동의하기 어렵다.


  육성의 완성은 1군 경기를 나서며 경험을 쌓는 것이다. 2군 경기에서 어느 투수가 10승 혹은 20승을 한다 해도 그것은 경험일 뿐, 육성의 완성이 아니다.


  단장과 감독이 서로 마찰을 빚을 수밖에 없었다 할지라도, 박종훈 단장은 김성근 감독을 향한 마지막 예우 정도는 갖췄어야 했다.


  사퇴 표명 당일 구단이 김성근 감독과 전화 한 통 하며 대화를 나눈 뒤 최종적으로 사의를 수용했던 행태는 정말 안타까운 장면이다. 불화가 있었지만 어쨌든 김성근 감독 역시 한화의 식구였다. 모든 이별에는 예의가 필요하지 않은가.


  구단 전체를 쥐락펴락 했던 카리스마형 지도자 김성근 감독이 떠나면서, 한화 이글스는 당분간 좋든 싫든 박종훈 단장이 절대 권력을 쥔 프런트 야구를 하게 될 공산이 크다.


  이런 모습을 보고 그 어느 누가 후임 감독으로 들어오고 싶어할 것인지 의문이다. 신임 감독도 분명 단장의 입김에서 자유로울 수 없을 텐데, 그 때마다 구단의 진정한 안주인을 놓고 갈등을 펼칠 것이 눈에 선하다.


  구단의 최고 어른들 싸움에 오히려 후배 야구인들인 선수들이 큰 피해를 보고 있는 것 같아서, 무척이나 안타까울 따름이다.  (끝)



박명환 칼럼니스트

profile
수민 등록일: 2017-05-28 23:07
다음 한화 감독으로 프랜차이즈 였던 선수중에 감독한다는
루머가 있던데? 쿠옹? 정민철? 개인적으로 쿠옹이 좋을거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알림] 모바일 레슬매니아닷넷 업데이트 내역 (17/02/23) + 9 WManiac 17-02-23 771
공지 [알림] 레슬매니아닷넷 뉴스 리포터를 모집합니다. file WManiac 16-09-05 596
공지 [공지] 자유게시판 이용수칙! + 33 TripleH 06-04-30 6389
15246 롯데 자이언츠 팬들은 요즘... 정말 박세웅 덕분에 숨을 쉽니다 ^^ [4] BuffaloBills 17-06-20 91
15245 [캡쳐] 로스앤젤레스 클리퍼스가 본격적으로 '새 구장 건립'에 나섰다네요~. BuffaloBills 17-06-19 78
15244 [뮤비] 엘비스 프레슬리-"A Little Less Conversation" (나이키 CM 음악) [1] BuffaloBills 17-06-18 31
15243 살다살다 나 원.. [6] 박상민 17-06-18 608
15242 [동영상] 공포영화 "다크 하우스 (Abattoir)" 트레일러 (6/22 국내 개봉) BuffaloBills 17-06-17 82
15241 [캡쳐] 흐이구, 돌아버리겠네... '4번타자 노경은'이 웬말입니까~. ㅜㅠ [7] BuffaloBills 17-06-16 187
15240 [설문] '플로이드 메이웨더 주니어 vs. 코너 맥그리거 복싱 경기'의 결과는? [6] BuffaloBills 17-06-15 171
15239 RevPro British J Cup 보러갑니다 ReyuK 17-06-15 73
15238 [기사/링크] 한화 이글스, 올 시즌은 '이상군 감독대행 체제'로 끝까지 간다 [1] BuffaloBills 17-06-14 69
15237 2016~2017 NBA 파이널... 결국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가 우승했네요~. [1] BuffaloBills 17-06-13 88
15236 [기사] 피츠버그 펭귄스, NHL 스탠리 컵 파이널 2連覇(연패) 달성 [1] BuffaloBills 17-06-12 39
15235 [동영상] 영화 "우리를 침범하는 것들"의 트레일러 (주연 : 마이클 패스벤더) BuffaloBills 17-06-11 58
15234 조금 전 귀국했습니다 공국진 17-06-10 116
15233 '역사상 최초의 NBA 플레이오프 16전 전승' 꿈은 결국 날아가고 말았군요 [3] BuffaloBills 17-06-10 134
15232 [캡쳐] 남이 올린 글 갖고 망언이니 망상이니 하며 비방하지 맙시다.. [26] file 윽찍 17-06-10 825
15231 정말 미칠 지경이로군요. 박세웅을 제외하면 몽땅 '초전박살'이니~. ㅜㅠ [7] BuffaloBills 17-06-09 248
15230 주관적으로 뽑은 2016년 최고의 영화 Top 20! [3] 언더키가커 17-06-08 192
15229 오늘 밤에 '아주아주 중요한 증언'이 미국 의회에서 진행될 예정이라네요... BuffaloBills 17-06-08 96
15228 [칼럼] 한화 이글스의 次期(차기) 감독을 둘러싼 몇 가지 이야기 BuffaloBills 17-06-07 165
15227 [뮤비] 엘튼 존-"I Don't Wanna Go On With You Like That" (1988년) BuffaloBills 17-06-06 33
15226 오늘 다시 일본에 가게 되었습니다 [5] 공국진 17-06-06 190
15225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가 'Sweep의 수모'를 맛볼 가능성이 높아지는 듯~. [1] BuffaloBills 17-06-05 77
15224 [링크] 유튜브의 프로레슬링 관련 채널들을 위한 서명에 참여해주세요 [2] ReyuK 17-06-04 238
15223 [기사/링크] 레알 마드리드, 4-1로 유벤투스를 격파... 'UCL 2連覇(연패)' BuffaloBills 17-06-04 46
15222 '원더우먼' 보신 분들께 질문 [7] 오딘 17-06-03 217
15221 [동영상] 공포영화 "Get Out"의 공식 트레일러 (5/17 국내 개봉) [1] BuffaloBills 17-06-03 101
15220 [기사] 빅뱅에서 두 번째 약쟁이가 탄생했군요 [12] file KillerQueen 17-06-02 531
15219 [사진] 빠르면 3년 뒤에 완공될 예정이라는... EPL 에버튼 FC의 새 홈구장 [1] BuffaloBills 17-06-02 129
15218 오늘부터 PS4 철권 7을 하고 있습니다 [5] eks150 17-06-01 353
15217 영화 "원더우먼"이 어제 개봉했다던데... 혹시 극장에서 보신 분 계십니까? [3] BuffaloBills 17-06-01 351
15216 [뮤비] 에미넴 (Feat. 리아나)-"Love The Way You Lie" (2010년) BuffaloBills 17-05-31 36
15215 [기사] "2,451억 횡재!" 허더스필드 타운, 45년 만에 1부 리그로 승격 [1] BuffaloBills 17-05-30 164
15214 사회 생활 입문자로서의 간단한 글 [5] eks150 17-05-30 384
15213 [캡쳐] 2017년 U-20 월드컵 16강 토너먼트 대진표를 퍼왔습니다~. ^^ [2] BuffaloBills 17-05-29 117
» [칼럼] 끝내 감독을 내친 박종훈 한화 이글스 단장의 전횡, 이대로 괜찮은가 [1] BuffaloBills 17-05-28 214
15211 [동영상] 영화 "Baywatch"의 공식 트레일러 (주연 : 드웨인 "더 락" 존슨) BuffaloBills 17-05-27 139
15210 [링크] 전직 대통령의 엄청난... [9] HallNash 17-05-26 597
15209 2016~2017 NHL 파이널 & NBA 파이널 대진이 조금 전 확정됐습니다! BuffaloBills 17-05-26 76
15208 프리미어리그 Top 6 각 포지션 별 베스트 선수 3명 워스트 선수 3명 [2] aas 17-05-26 199
15207 김무성 노룩패스 인기가 오르는 듯 [3] HallNash 17-05-26 323
15206 [기사] 강정호, 대법원 상고 포기… "자숙의 시간 보낼 것" [3] BuffaloBills 17-05-25 235
15205 2016년 한국영화 흥행 순위! [2] 언더키가커 17-05-24 281
15204 [뮤비] 리타 쿨리지-"All Time High" (영화 "007 옥토퍼시"의 주제가) BuffaloBills 17-05-24 42
15203 [사진] 신일본x철권 콜라보 티셔츠가 도착했습니다 [4] file MrEGOIST 17-05-24 325
15202 여러 분야에서 혼돈의 하루네요 [1] 황신 17-05-23 245
15201 [기사/링크] 한화 이글스, 김성근 감독 경질... '이상군 감독대행 체제' 돌입 [3] BuffaloBills 17-05-23 102
15200 [뮤비] 크리스 코넬-"You Know My Name" (영화 "카지노 로얄" 주제가) [1] BuffaloBills 17-05-22 33
15199 [사진] 데이비드 베컴이 만들려 하는… MLS 마이애미 유나이티드 스타디움 BuffaloBills 17-05-21 156
15198 조금 늦었지만 여행 잘 다녀왔습니다 eks150 17-05-20 113
15197 [동영상] 영화 "스파이더맨:홈커밍"의 공식 트레일러 (7/5 국내 개봉) BuffaloBills 17-05-20 1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