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ICK
MENU

open close
 
AEW [스포] 아... 이랬어야만 했냐...

작성자: JonMOX 등록일: 2021.04.08 12:00:28 조회수: 663

The #Betrayal is reeeeaaaaal - Tama Tonga



또 불릿 클럽이야 또?


진짜 스토리를 어떻게 하려는 건지 모르겠습니다. 메인 이벤트 퀄 꽤 출중했다 싶었다가 영 벅스의 케니에 대한 감정이 청산이 안되었다란 묘사로 나온 설득력 없는 턴 힐 과정이 말아먹었네요. 슈퍼킥 보챠는 덤이고요. 큰 그림을 보고 있는 건진 모르겠는데, 영 벅스의 디 엘리트 재결합 과정이 굉장히 납득이 안갔습니다. 이럴거면 BTE와 지난 다이너마이트에서 보여준 떡밥과 세그먼트들은 뭐였는지... 큰 그림인진 나중에 봐야 알겠습니다만.


오늘 다이너마이트는 초반 1시간은 막말로 안보셔도 무방합니다. 이너 써클의 마이크웍과 행맨의 오프닝 매치만 보시길 바랍니다. 크리스 제리코의 걸작 마이크웍이 있었음에도 초반 1시간은 최악이었습니다. 1시간 정도 지난 뒤 스팅과 랜스 아처의 대립 프로모부터 괜찮아졌나 싶었습니다. 다비 알린과 JD 드레이크의 경기에서 JD 드레이크가 자버처럼 입장곡없이 링 안에 들어와있는 상태에서 경기를 진행한다는게 무척이나 쎄했습니다만, 경기는 꽤 좋았더라구요? 특히 JD 드레이크는 진짜 뭔가 옛날의 베이더를 보는 느낌이었는데 꼭 계약했으면 싶었습니다.


브릿 베이커는 훌륭했던 언생션드 매치 이후로 꽤나 불타오르는 프로모들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진짜 전에 입에서 피가 철철흐르면서 웃을때부터 서서히 치고 올라오고 있던 걸 실시간으로 지켜봤었습니다만, 이제는 AEW 여성부에서 가장 기대되는 레슬러 중 하나가 브릿 베이커가 되었네요. 승수를 올려서 챔피언십을 노리겠단 발언을 한 것으로 보아 시다의 장기 집권도 끝날 가능성도 있어 보입니다. 타이 콘티는 행맨 페이지를 연상시켰는데, 그처럼 경기를 하면 할 수록 경기력이 올라가는 모습이 돋보였습니다. 턴페이스한 이너 서클이 마이크 타이슨이랑 동맹하였고, 피나클과 블러드 앤 것츠를 치루게 될 거란 예고 세그먼트도 좋았습니다.


그거 말고는... 모르겠네요, 이런 점들 말고는 굉장히 기대 이하였습니다. QT 마샬의 독립된 나이트메어 팩토리도 와닿지 않고요. 가장 불만인건 목슬리의 위상을 지켜주려는 묘사는 좋은데, 항상 불릿 클럽 린치 엔딩이란 게말 좀 그렇죠? 작년에 케니에게 타이틀 넘겨주기 전까지 무패의 챔피언이었던 목슬리를 이런식으로 다구리 엔딩으로 연패시키는게 개인적으로 솔직히 좀 불만이긴 합니다.


우선은 행맨 페이지가 승수 1위에 챔피언십 도전 자격에 가장 가까이 있다란 떡밥, 그리고 목슬리가 그 뒤의 2위이고 절친인 에디와 함께 디 엘리트에게 수세에 몰렸다라는 현 상황. 이걸 나중에 잘 활용할 수 있을지 지켜봐야 겠지만, 뭔가 작년 레볼루션 PPV 직전까지 한 몇개월 동안 엉망이었던 AEW 부킹과 스토리를 보는 기분입니다.

BEST 추천 댓글

profile
JonMOXBEST 등록일: 2021-04-08 11:27
제말이요. 지금 이너 써클이 피나클을 엿먹이는 거 말고는 선역들이 죽을 쓰고 있고 힐이 선역보다 더 많다는 체감입니다. 베이비 페이스가 많은 것도 좋은 건 아니지만 힐들이 너무 많단 체감입니다. 심지어 신일본에서 AJ와 케니가 리더였던 시절의 악역 스테이블을 흥미진진하게 지켜보는 그런 느낌조차 없다라는 것에서 이미 이야기 끝났죠. 그런 흥미를 유발하는 힐이 브릿 베이커랑 피나클 말고는 개인적으로 없다고 느껴집니다.

그나마 지금 강세가 있는 선역이 다크 오더와 행맨이랑 다비&스팅 듀오 정도인데 그들 말곤 없다시피하죠. 목슬리와 에디는 지금 이름만 디 엘리트지 사실상 불릿 클럽 미국 지부에게 털리고 있고. 제가 목슬리 팬이라서 기분이 안좋은 걸수도 있지만, 위상지켜주는 건 좋은데 이렇게 집단 린치 엔딩으로 연패시키는 건 좀 그렇네요...
profile
inspirationBEST 등록일: 2021-04-08 20:38
갈등이 터져야 하는 시점에 봉합이라니..
좀 억지스럽지 않나 싶습니다

물론 불릿클럽이라는 소재가 나쁘다는건 아니지만
갈등이 터져서 난장판이 되어야 할 타이밍에
고구마를 던져주는 이유를 모르겠네요 ㅋㅋㅋㅋ
그렇다고 벅스의 턴힐이 납득이 가냐? 그건 또 아니고

스토리 진행에 급박함을 주기보다는
진행의 흐름을 억지로 끊고 바꿔버린 기분이라서
이대로 다이너마이트 특별 에피소드,
혹은 ppv까지 끌고 가기에는 보는 팬의 입장에서는
지루함이 느껴질 가능성이 100%라고 봅니다

행맨 떡밥이라도 조금씩 뿌려줬다면 모를까
bte에서 행맨을 보고 고뇌하던 벅스를 보고
높아지던 기대감에 찬물이 끼얹어진 느낌입니다 ㅠㅠ

만약 케니가 이 이후에 행맨한테도 벅스한테 했듯이
들어와란 식으로 접근하면 굉장히 실망감이 들거 같네요

행맨이 스토리에 개입해줘서
깽판쳐줬으면 싶은게 개인적인 바람입니다 ㅋㅋ
profile
YBDBEST 등록일: 2021-04-08 15:00
배신 재결합 배신 재결합.. 이렇게 주구장창 난장판일거면 목슬리 이미지에도 좋을 게 하등 없을텐데요.

불릿클럽 때문에 월드 챔피언 대립이 너무 흐려지고 있습니다.

전류폭파까지 했으니 목슬리ㅡ케니를 잠깐 띄어놓고 각기 다른 대립으로 숨통을 트여도 좋았을텐데.. 대립은 이어가는데 엘리트도 못잃어 하다보니까 재미가 너무 없네요.

다른 스토리도 죄다 스테이블 혹은 매니저 껴서 돌아가다보니 다 똑같은 느낌이 드는 최근 AEW인 것 같습니다.
profile
벨몬드 등록일: 2021-04-08 11:24
보는 내내 역시나 저러네 싶었고 그 결과는......
개인적으로는 바라던 결과가 아니라서 더 실망스럽달까..
이렇게 될꺼면 뭐더라 질질 끌었나 싶습니다.
그나저나 이제 AEW내에는 힐이 너무 많은 것 같은데 기분탓일까요.
profile
JonMOX 등록일: 2021-04-08 11:27
제말이요. 지금 이너 써클이 피나클을 엿먹이는 거 말고는 선역들이 죽을 쓰고 있고 힐이 선역보다 더 많다는 체감입니다. 베이비 페이스가 많은 것도 좋은 건 아니지만 힐들이 너무 많단 체감입니다. 심지어 신일본에서 AJ와 케니가 리더였던 시절의 악역 스테이블을 흥미진진하게 지켜보는 그런 느낌조차 없다라는 것에서 이미 이야기 끝났죠. 그런 흥미를 유발하는 힐이 브릿 베이커랑 피나클 말고는 개인적으로 없다고 느껴집니다.

그나마 지금 강세가 있는 선역이 다크 오더와 행맨이랑 다비&스팅 듀오 정도인데 그들 말곤 없다시피하죠. 목슬리와 에디는 지금 이름만 디 엘리트지 사실상 불릿 클럽 미국 지부에게 털리고 있고. 제가 목슬리 팬이라서 기분이 안좋은 걸수도 있지만, 위상지켜주는 건 좋은데 이렇게 집단 린치 엔딩으로 연패시키는 건 좀 그렇네요...
profile
mtrs 등록일: 2021-04-08 11:31
1주일만에 끝내야할 떡밥이 아닐텐데 대체....

JD 드레이크는 다크에서 나름 재밌게 경기한다고 생각했던 선수였습니다. 시간만 좀 더 내어준다면 AEW 스타일의 이시이를 볼 수 있지 않았나 싶네요.
profile
JonMOX 등록일: 2021-04-08 11:33
저는 개인적으로 베이더가 생각났어요. 경기력이 좋은 걸 보면서 AEW가 JD 드레이크를 꼭 계약했으면 좋겠다란 생각이 들었습니다.
profile
ㅣ김권ㅣ 등록일: 2021-04-15 12:14
JD 드레이크 진짜 마음에 듭니다!!

이볼브에서 오스틴 씨어리 vs JD 드레이크 경기로 처음 봤던 선수인데
덩치에 비해 날렵하고 엄청나더라구요-!!
profile
YBD 등록일: 2021-04-08 15:00
배신 재결합 배신 재결합.. 이렇게 주구장창 난장판일거면 목슬리 이미지에도 좋을 게 하등 없을텐데요.

불릿클럽 때문에 월드 챔피언 대립이 너무 흐려지고 있습니다.

전류폭파까지 했으니 목슬리ㅡ케니를 잠깐 띄어놓고 각기 다른 대립으로 숨통을 트여도 좋았을텐데.. 대립은 이어가는데 엘리트도 못잃어 하다보니까 재미가 너무 없네요.

다른 스토리도 죄다 스테이블 혹은 매니저 껴서 돌아가다보니 다 똑같은 느낌이 드는 최근 AEW인 것 같습니다.
profile
inspiration 등록일: 2021-04-08 20:38
갈등이 터져야 하는 시점에 봉합이라니..
좀 억지스럽지 않나 싶습니다

물론 불릿클럽이라는 소재가 나쁘다는건 아니지만
갈등이 터져서 난장판이 되어야 할 타이밍에
고구마를 던져주는 이유를 모르겠네요 ㅋㅋㅋㅋ
그렇다고 벅스의 턴힐이 납득이 가냐? 그건 또 아니고

스토리 진행에 급박함을 주기보다는
진행의 흐름을 억지로 끊고 바꿔버린 기분이라서
이대로 다이너마이트 특별 에피소드,
혹은 ppv까지 끌고 가기에는 보는 팬의 입장에서는
지루함이 느껴질 가능성이 100%라고 봅니다

행맨 떡밥이라도 조금씩 뿌려줬다면 모를까
bte에서 행맨을 보고 고뇌하던 벅스를 보고
높아지던 기대감에 찬물이 끼얹어진 느낌입니다 ㅠㅠ

만약 케니가 이 이후에 행맨한테도 벅스한테 했듯이
들어와란 식으로 접근하면 굉장히 실망감이 들거 같네요

행맨이 스토리에 개입해줘서
깽판쳐줬으면 싶은게 개인적인 바람입니다 ㅋㅋ
profile
황신 등록일: 2021-04-13 20:26
표절이라고 하기엔 뭐하지만 완전 로만(케니 오메가)과 제이 우소(영 벅스) 스토리 아닌가요 ㅎㅎ
profile
ㅣ김권ㅣ 등록일: 2021-04-15 12:15
선악 전환이 너무 잦아요. AEW만큼은 좀 안 그러길 바랐는데 ㅠ

케니-돈칼리스 때 이후로는 어떤 선악전환이든 임팩트가 없어서
큰일입니다 이거 ㅠㅠ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WWE TALK 게시판 이용수칙! (개정) + 13 TripleH 06-04-30 15155
27324 [번역] 남색 디노의 게임 비평 제로 : 제628회 '패인' (2021년 4월 11일. 4Gamer.net) newfile 공국진 21-04-15 2
27323 [스포] NXT 챔피언이 우먼 챔피언 기간처럼 될까요 [1] new 기적의RKO 21-04-15 113
27322 알렉사 블리스 예전으로 돌아오라는 외국인들 반응이 제법 있네요 [3] new 아스와르드 21-04-15 174
27321 [스포] 그들의 악역 변신... 좋게 보자면 '정면돌파'로 나가는 것 같더군요~. new BuffaloBills 21-04-15 180
27320 [스포] 로만 근황에 대해서........ [2] new 비니빈 21-04-15 298
27319 [번역] 2ch 게시판 토론글 '보스턴 크랩은 심플하지만 무서운 기술이지' new 공국진 21-04-14 36
27318 쉐이머스 요새 참 괜찮네요 [8] new AllMighty 21-04-14 374
27317 [스포] 개인적으로 가장 좋아하는 UE 멤버였는데... 향후 행보가 궁금하군요 [4] new BuffaloBills 21-04-14 364
27316 [스포] WWE 여성 디비전은 현재 아무런 각본이 없습니다 [3] new I.B 21-04-14 267
27315 [번역] 릭 스타이너를 방불케하는 이나무라 요시키의 내던지기 져먼에 스기우라 타카시도 놀라다 (2021년 4월 14일. BBM Sports) new 공국진 21-04-14 41
27314 [스포] 오늘자 RAW를 보고 드는 생각... [3] update KAKA베이베이 21-04-13 647
27313 오늘 저녁에 신일본의 고라쿠엔 홀 흥행이 ABEMA에서 무료 방영됩니다 공국진 21-04-13 68
27312 [스포] 우먼챔은 꼬인 것 같습니다 [12] 기적의RKO 21-04-13 543
27311 DDT의 다케시타 고노스케가 AEW 다크 엘리베이션에 나온 걸 봤습니다 [3] JonMOX 21-04-13 157
27310 [스포] 드류한테 왜 이번 레매에서 챔피언 안줬을까요?? [9] update ASSES 21-04-13 531
27309 [번역] 타무라 키요시가 이끄는 'LIDET UWF'와 사토 히카루가 지키는 '현재 진행형의 U'가 전면 대항전 (2021년 4월 11일. e Fight) 공국진 21-04-13 24
27308 [스포] 레슬매니아37 초슈퍼 울트라 간단 후기 [11] updatefile NBT316 21-04-13 379
27307 이제 다시 무관중이죠 ㅠㅠ? 늑트가어... 21-04-12 250
27306 [스포] 로만과 관련해선 잘못 생각했네요 [11] update 황신 21-04-12 533
27305 [스포] 빈스가 그리고 있는 로만 관련 각본은 이거인 것 같아요 [4] 브롹뤠스너 21-04-12 390
27304 [스포] 이럼 꼬이는데요? [11] update I.B 21-04-12 459
27303 [스포] 그러고 보니 흑인 WWE 역사상 기록이 많이 나왔군요 [4] update 조사장 21-04-12 324
27302 [스포] 레매 2일차는 결과가 죄다 찝찝하네요 (2일차 후기) [5] LA405 21-04-12 477
27301 리브 모건도 경기 뛰는 것보단... [1] 아스와르드 21-04-12 395
27300 [스포] 레메 2일차 메인이벤트 유니버셜 챔피언쉽 [1] ambrosechamp 21-04-12 369
27299 레슬매니아37이 끝났으니 [1] updatefile NBT316 21-04-12 579
27298 하디 보이즈의 아버지께서 돌아가셨습니다 timena 21-04-12 327
27297 [스포] 핀드와 오턴... update aas 21-04-12 505
27296 근데 랜디 오턴이랑 핀드 각본은 누가 선역일까요... [8] 아스와르드 21-04-11 554
27295 [스포] 배드 버니는 그래미가 아니라 슬래미를 노리는 겁니까? [6] update suckakim 21-04-11 486
27294 가장 그리웠던 [3] update 코와이네 21-04-11 480
27293 [스포] '이 사람'의 복귀는... 개인적으로 정말 반가운데요? ^^ [1] file BuffaloBills 21-04-11 817
27292 유관중쇼 그리웠습니다 [3] update LA405 21-04-11 363
27291 2일차 메인이벤트 승자 누구일까요? [6] 브롹뤠스너 21-04-11 382
27290 [스포] 예언 해볼려고 합니다 [1] I.B 21-04-11 467
27289 세자로 소름돋는군요 [3] update 냐하하 21-04-11 507
27288 [스포] 예언합니다 [5] NBT316 21-04-11 464
27287 [스포] 참 운도 없네요 [4] 배드뉴스성진 21-04-11 560
27286 빈쓰 맥맨은 자신이 통제한다는 사실에 자존감을 느껴서 그럴까요 [3] wwe2k 21-04-11 280
27285 데이비 리차즈가 컴백을 한다더군요 [6] jhcduck 21-04-10 276
27284 [번역] 2ch 토론 '코로나 사태 이전에 경기장이 환호성으로 가장 폭발한...' [2] 공국진 21-04-10 99
27283 [스포] 이런 경기는 '더욱 큰 무대'에 올렸음 하는 아쉬움이 좀 있습니다~. [5] BuffaloBills 21-04-10 420
27282 [번역] 2ch 게시판 토론글 '프로레슬링 관계자가 좋아하는 레슬러는 누구?' 공국진 21-04-09 101
27281 [스포] (슬램! 레슬링이 매긴) NXT 테이크오버 : 스탠드 & 딜리버의 평점 [3] BuffaloBills 21-04-09 300
27280 [스포] 드디어 맞붙은 목슬리와 조쉬 바넷,,, JonMOX 21-04-09 323
27279 [스포X] 초간단 텤오버 1일차 [1] inspiration 21-04-08 253
27278 어제 번역한 글 내용에서 이미지 수정 사항이 있습니다 공국진 21-04-08 85
27277 [스포] 오늘의 메인 이벤트를 보고서-, 두 가지 궁금한 것들이 생겼거든요? [8] BuffaloBills 21-04-08 379
» [스포] 아... 이랬어야만 했냐... [9] update JonMOX 21-04-08 663
27275 [번역] 2ch 토론글 '목슬리 vs. 나가타라니 최고잖아. 이런 대진표를...' 공국진 21-04-07 1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