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ICK
MENU

open close
 
d0038448_603f77118eaa8.png

이번에 번역한 2ch 프로레슬링 게시판 토론글은 '초대 IWGP 세계 헤비급 챔피언 엘 데스페라도가 될 가능성은?'입니다.


내일 3월 4일, 신일본 프로레슬링 일본 무도관 대회 메인 이벤트에서 IWGP 헤비급 & IWGP 인터콘티넨탈 2관 챔피언인 이부시 코우타에게 도전하는 엘 데스페라도가 시합에서 승리하고 타이틀을 통합해 만들어질 예정인 초대 IWGP 세계 헤비급 챔피언에 오를 수 있을지에 대해 팬들이 의견을 나누었습니다.


어떤 내용일지 보시죠.


(*'┗ '표시의 글은 바로 위에 글에 대한 답글입니다)





*그렇다고 해도 첫 흥행 기념일 흥행의 메인 이벤트로 이부시와 데스페라도가 더블 타이틀 매치라니 감개무량한데.

타카타이치 흥행에서 빵셔틀 취급이었던 데스페라도가 이렇게까지 커질 줄이야.

게다가 일본 무도관.

정말 프로레슬링은 무슨 일이 일어날지 모르는 거야.



*뭔가 잘못되어서 데스페라도가 이겨주지 않을까나~.



d0038448_603f77302cef2.jpg



*데스페라도가 주간 프로레슬링 표지야!!

잘 됐구나 데스페라도!



*┗ 데스페라도는 이번이 처음 표지 모델인가? NOAH 참략 때 표지에 실린적이 있었던가?



*데스페라도는 옛날에 신이 되기 전인 이부시에게 검은 장미 꽃다발을 주었으니까.

지금이 되어 100배가 되어 되돌아 왔어. 신이 신통력으로 행하신 일이야.



*데스페라도가 이기면 초대 IWGP 세계 헤비급 챔피언이 되는건가?



*┗ 맞아. 역사에 이름이 제대로 새겨진다고.



d0038448_603f773e7c864.jpg



*가네마루 아저씨와 신일 짱. (*신일본 프로레슬링 정보 방송)에 출연해서 웃었어.



*┗ 데스페라도의 사복은 저게 알맞은 걸까?



*┗ 데스페라도의 소재를 죽이고 있어...



*┗ 이 기분나쁜 오타쿠 마스크가 사신 토벌의 큰 업무를 맡는 것이 웃겨.



*┗ 가네마루 아저씨 표정이 완전히 마음 착한 친척 아저씨 표정.



*특히 데스페라도는 지난 약 1주일 동안 눈이 돌아갈만큼 상황이 변했으니까.

컨디션 조정 등 vs 이부시전에 대한 소재 등을 담을 시간이 있었을까.



*새로운 세계의 신이 된다고 하는 녀석을 엘 (데스페라도)이 물리치러 가니까 첫 흥행 기념일 메인 이벤트는 실질적으로 데스노트.



*데스페라도의 싱글 플레이어로서의 격이 자꾸만 높아지고 있는데 어디가 계기였을까?

개인적으로는 작년 DOMINION에서 타카기 신고를 습격했을 때부터 신경쓰이기 시작했어.



*┗ NEW JAPAN CUP에서 이시이와의 시합.



*┗ 이시이전이지.

그때 아무도 기대하지 않았잖아.



*┗ BEST OF THE SUPER Jr.에서 KUSHIDA, 타구치? 등에게 이기고 3연승으로 시작했을 때.



*지금까지 시합에 개입하지 않았던 스즈키 군 멤버들이 난입해 데스페라도 대승리. 초대 세계 헤비급 타이틀에는 그만한 가치가 있어.



*첫 흥행 기념일에서 데스페라도가 이기고 새로 만들어질 벨트를 봉인해 IWGP 헤비급과 인터콘티넨탈 타이틀로 되돌린다고 말하기만 한다면 돼.



*가면 벗은 얼굴이 된 데스페라도가 초대 챔피언에 올라 새로운 신일본의 얼굴이 될 것인가?




(*이하 이 정리글에 달린 답글 중 일부)




*데스페라도가 이기면 이부시는 NEW JAPAN CUP에 출전하지 못하니까...

난입이나 스즈키 군 피니셔 풀코스 등으로 세계 헤비급 타이틀도 차지하면 최고지만, 뭐 좋은 꿈 꾸게 해달라고.



*┗ 스즈키 군 풀코스라 한다면 아이언 핑거도?



*┗ 아이언 핑거 프롬 헬이라는 신을 죽이는 도구.



*┗ 스즈키 군 총동원으로 데스페라도가 승리하면 '이런 승리로 초대 챔피언으로 인정받고 싶지 않다. 역사는 토너먼트를 치뤄 결정하는 거 아닌가?'라고 하며 NEW JAPAN CUP을 초대 챔피언 결정 토너먼트로 만들어주지 않으려나?



*'마법은 풀리지 않는다'라고 의미심장한 트윗을 한 나카무라 신스케.

과거에 인터콘티넨탈 벨트에 자신에게 돌아오는 마법을 걸어두었다고 했는데...

과연 저 트윗의 진의는?



*데스페라도도 좋은 선수지만 그렇게까지는 아니야.

초대 챔피언 결정전에 참가하는 한 명이라는 게 대단하지.

당연히 히로무도 분해할거야.



*KUSHIDA처럼 이부시가 뇌진탕을 일으키게 하면 차지할 가능성은 있어.



*데스페라도가 승리할 가능성은 한없이 제로에 가까워.

하지만 바람은 완전히 데스페라도에게 불고있어.

힘내라.



*노 콘테스트



NEW JAPAN CUP 우승자 vs 2관 챔피언 이부시의 승자가 초대 세계 헤비급 챔피언



오카다 우승



오카다가 타이틀 매치에서 승리



오카다가 IWGP 헤비급 타이틀 복각을 선언. 아슬아슬하게 통일 계획은 백지로


불만을 가진 팬이 많은 가운데 아슬아슬하게 통일을 피하는 해피 엔드.

작년에 성과를 남기지 못한 오카다가 부활과 동시에 벨트를 구한 히어로로 지지율 폭등.


이렇게 예상하고 있어.



*┗ 복각하지않고 그냥 초대 챔피언이 오카다가 되는거 아닐까?

오카다의 실적이라면 초대 챔피언이 되어도 불만은 적을 것 같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WWE TALK 게시판 이용수칙! (개정) + 13 TripleH 06-04-30 15159
27180 [스포] 래더매치의 미스테리 선수는 바로... [3] file mtrs 21-03-08 721
27179 [스포] 결국 그분이 AEW에 등장했군요 [8] 제시카내꼬얌 21-03-08 710
27178 AEW가 올드 레전드들을 폭풍 영입하는데 많은 분들이 공감하실 것 같네요 [5] 엑소시스트 21-03-08 598
27177 이번 ppv에 데뷔? 할 선수를 생각하면 [5] NTCS 21-03-08 467
27176 [스포] 스팅과 다비 알린의 궁합이 꽤 많이 주목받는군요 [1] JonMOX 21-03-07 268
27175 인스타를 보니 이 선수가 등장할지도 모르겠어요 [7] 기적의RKO 21-03-07 524
27174 오늘 낮 3시 반부터 NOAH의 요코하마 흥행을 무료 시청할 수 있습니다 공국진 21-03-07 51
27173 [스포] 레볼루션 2021의 승자 예측 해볼까요? [19] 황신 21-03-06 390
27172 [스포] '이 사람'이 향후 재미있는 스토리라인에 투입될 것 같습니다만... file BuffaloBills 21-03-06 444
27171 구 ECW는 벨트 디자인이 아쉬웠던 것 같아요 [2] 아스와르드 21-03-06 263
27170 이부시에 대한 현재 여론이 나쁜 건 신일본 내부에서도 마찬가지인가 봅니다 [8] JonMOX 21-03-06 310
27169 [스포] 이 사람의 대형 발표는 무엇일까요? [11] 황신 21-03-05 641
27168 [스포] 이번 레슬매니아에서 에지가 최초의 불명예 리스트에 오르지 않겠죠? [2] 채군 21-03-05 436
27167 [동영상] AEW MBC스포츠뉴스 나왔네요 [2] 늑트가어... 21-03-04 453
27166 AEW가 '자버'들을 '정식 로스터'로 심심찮게 올리던데-, 괜찮은 걸까요? [5] BuffaloBills 21-03-04 409
27165 [스포] 오늘자 다이너마이트와 카운트다운 투 레볼루션을 강력히 추천합니다 [6] JonMOX 21-03-04 396
27164 짐 크로켓 주니어가 사망했다고 합니다 [1] 쥬엔류 21-03-04 210
» [번역] 2ch 토론글 '초대 IWGP 세계 헤비급 챔피언 엘 데스페라도가 될...' 공국진 21-03-03 108
27162 레슬매니아 메인이벤트가 1년 내에 했던 경기인 적이 있었나요? [7] 조사장 21-03-03 452
27161 [스포] 지금 자신의 선택에 땅을 치고 후회할 선수 [2] LA405 21-03-03 681
27160 [스포] 패스트레인 대진은 어떻게 될 것 같나요? [5] 채군 21-03-02 372
27159 [스포] MVP가 그 어려운 걸 해내는군요 [12] 황신 21-03-02 738
27158 [스포] 간만에 스무스한 각본이었네요 [10] YBD 21-03-02 496
27157 [스포] "패스트레인까진 갈 것 같다"는 제 예측이 완전히 빗나갔군요~. [5] BuffaloBills 21-03-02 498
27156 aj스타일스는... [8] ASSES 21-03-02 555
27155 전일본 프로레슬링 사천왕 [2] flair316 21-03-01 208
27154 IWGP V5??? [5] file MightyJay 21-03-01 351
27153 투혼 삼총사 [2] flair316 21-03-01 140
27152 본 에릭 패밀리 [2] flair316 21-03-01 331
27151 [스포] 7년 만의 리매치가 성사되었습니다 [4] file mtrs 21-02-28 508
27150 [캡쳐]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던 NWA... 결국 완전히 망하는 걸까요? [7] file BuffaloBills 21-02-28 507
27149 [스포] 스맥다운은 몇달째 각본이 똑같네요 ㅋㅋ [7] 브롹뤠스너 21-02-28 499
27148 이번 반응이 해외에 유출되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18] 보얄티 21-02-27 902
27147 밤새 어워드에 관해 토론을 나누고 느낀 바가 있었습니다 [1] JonMOX 21-02-27 295
27146 [스포] 그거 아세요? [11] 배드뉴스성진 21-02-27 577
27145 이번 사태를 쭉 지켜봤습니다 [2] 엑소시스트 21-02-27 380
27144 [스포] 패스트레인 '21의 유니버설 타이틀 경기가 확정된 것 같은데요... BuffaloBills 21-02-27 268
27143 이번 어워드로 봤을 때 가장 욕먹어야 하는 곳 [8] I.B 21-02-27 504
27142 어워드로 이렇게 얘기가 많았던 적이 있었을까 [6] inspiration 21-02-27 424
27141 현지 AEW 팬덤들의 지지도가 굳건한건 알고 있었는데 [7] DJSoda 21-02-27 523
27140 그냥 중립기어 박은 제 입장에서는.. [24] ㅣ김권ㅣ 21-02-27 610
27139 레슬링 옵저버 뉴스레터 어워드는 '구독자'들의 투표를 반영합니다 [21] JonMOX 21-02-26 425
27138 향후 엘리미네이션 체임버와 패스트레인의 순서를 바꾸면 어떨까 싶군요~. [2] BuffaloBills 21-02-26 158
27137 [스포] 그는 이제... [5] KAKA베이베이 21-02-26 479
27136 [스포] 이제 알았다..!! [17] file ㅣ김권ㅣ 21-02-26 907
27135 [스포] 혹시라도 레매37에서 이 경기가 열리지 않을까 추측했는데 -_-; [5] BuffaloBills 21-02-25 412
27134 조셉 허드슨 (조세프스, NWA 퀘스천 마크) 이 세상을 떠났습니다 file timena 21-02-25 128
27133 [스포] 현 챔피언에 대한 비난은 현 wwe 원인이기도 합니다 [4] 기적의RKO 21-02-25 378
27132 [스포] 저는 미즈 개성있게 보는데 거부감 가지는 분들도 역시 많네요 [4] whwhtoss46 21-02-25 289
27131 [번역] 2ch 토론글 '비보. 신일본 프로레슬링의 이부시 코우타 씨, 이젠...' 공국진 21-02-25 1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