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ICK
MENU

open close
 
profile WWE [스포] 일리미네이션 챔버 2021 리뷰 (스압)

작성자: 황신 등록일: 2021.02.22 19:20:50 조회수: 344
홈페이지: https://blog.naver.com/ssw5442


네이버 블로그에 작성한 글이라 말투가 반말체입니다;; 

항상 블로그 글을 레닷에 옮겨놓으면 모바일로 보면 잘리던데, 

저도 왜 그런지 이유를 잘 모르겠네요.....

--------------------------------------------------------------------------------------------



WWE의 21년 두번째 ppv이자 로드 투 레슬매니아에 해당하는 ppv이다. 사실 로얄럼블 이후 3주간의 시간이 빌드업하기에 그리 짧은 시간은 아닌터라 대립 자체는 좀 급한 편이었고, 경기 수 자체도 많지는 않아서 큰 기대는 하지 않았지만, 애초에 챔버 ppv 자체가 큰 기대를 갖게 해주는 ppv는 아닌터라 크게 실망은 하지 않고 보게 된 ppv였다.


대니얼 브라이언vs세자로vs제이 우소vs킹 코빈vs케빈 오웬스vs새미 제인의 일리미네이션 챔버 경기는 챔버 경기답게 꽤 재밌는 경기였다. 처음 2인인 브라이언과 세자로의 호흡은 역시 좋았고, 그 후에 코빈과 제인의 악역 턴 때 좀 루즈해지긴 했는데 그 후에 오웬스가 충분히 좋은 활약을 보여줬기에 만회가 됐던거 같다. 또한 코빈이 제거된 이후의 전개는 나름대로 괜찮은 편이었다. 다만 이후의 raw 챔버 경기와 비교해봤을때 뭔가 박력이 부족했다는 느낌이 있었다. 그나마 브라이언이 이겼다는 결과는 마음에 들었다. 경기 평점은 4/5점을 주고 싶다.


로만 레인즈vs대니얼 브라이언의 경기는 딱히 할 말이 없다. 애초에 로만이 악역인 이상 이렇게 될거 간긴 했고, 그래도 처음에 예스 락으로 브라이언이 반격을 했기 때문에 나름의 위상도 챙겨줬다고 본다. 다만 이후에 에지가 난입해서 레슬매니아에서 로만에게 도전을 선언하면서, 브라이언이 패스트레인에서 기회를 얻긴 할거 같은데, 정말로 지나가는 도전자가 될 수 밖에 없게 된건 아쉬울 따름이다. 패스트레인때 그렇게 도전을 선언하지 싶다 하다가도 그래도 레슬매니아 37의 이틀 중 하루의 메인이벤트를 맡을 경기인데, 빌드업할 시간을 충분히 확보해두려는게 아닌가 싶다. 그결과 스맥 챔버 경기는 뭔가 그 의의가 빨리 사라지긴 했지만 말이다. 경기 점수는 2/5점이다. 애초에 경기라고 보기가 힘들다.


바비 래쉴리vs리들vs존 모리슨의 경기는 나쁘지 않은 경기였다. 키쓰 리 대신에 모리슨이 들어갔는데, 그 결과 리들&모리슨의 상대적으로 작은 두 선수가 래쉴리를 협공하는 전개가 되서 설득력이 있었던거 같다. 리들&키쓰 리가 협공하는 전개라면 너무 일방적이 되거나, 키쓰 리의 이미지가 약해졌을 확률이 높기 때문이다. 모리슨과 리들의 공중기도 조화로웠고, 래쉴리의 파워하우스적 면모도 충분히 강조된거 같다. 리들이 드디어 nxt까지 포함해서도 첫 싱글 챔피언을 획득했는데 리코셰처럼 그 후 몰락하지 않고 좀 많이 활약했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 일단 레슬매니아에선 키쓰 리와 대립을 하지 않을까 싶다. 경기에 대한 점수는 3.5/5점이다.


나이아 잭스&셰이나 베이즐러vs사샤 뱅크스&비앙카 벨에어의 경기도 평이한 경기보다 살짝 좋았던던거 같다. 사실 셰이나이아가 3월 3일 nxt에서 다코다&라켈과 붙는다고 공지만 안됐어도 훨씬 흥미진진했을 경기다. 아스카&샬럿의 예도 그렇고, 챔피언&도전자가 태그팀 챔피언을 획득하고 대립의 도구로 이용하는 전개는 상당히 많은 편이니까. 허나 다코다&라켈과 셰이나이아의 경기가 확정됐고, 캐릭터 구도도 나이아vs라켈/다코다vs셰이나로 훨씬 잘 잡혀진 상황에선 나이아&셰이나가 이길 수 밖에 없다고 예상이 됐고 실제로도 그리 됐다. 의외로 사샤와 비앙카 간의 대립 떡밥보단 카멜라의 소믈리에인 레지날드와 사샤 간에 트러블이 있었는데, 어쩌면 비앙카는 사샤가 아니라 아스카에게 도전할지도 모른다는 느낌이다. 어쨌든 내가 생각하는 경기 점수는 3.25/5점이다.


드류 맥킨타이어vs셰이머스vs랜디 오턴vsAJ 스타일스vs제프 하디vs코피 킹스턴의 일리미네이션 챔버 경기는 놀랍게도 꽤 재미있었다. 사실 스맥과는 다르게 RAW 챔버 멤버는 그냥 'WWE 챔피언 출신'으로만 채워버려서 큰 기대를 하지 않았는데, 초반 오턴과 하디가 좀 느릿느릿하게 진행된거 이외엔 그럭저럭 재밌게 진행됐다. 드류&셰이머스가 확실하게 묵직함을 책임져주는 상황에서 코피와 제프가 공중기를 선보이니끼 조화가 잘 됐다고나 할까? 또한 드류와 셰이머스의 호흡이 생각보다 괜찮아서 의외로 레슬매니아에서 붙어도 경기 자체는 재밌게 나오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다만 스맥 챔버와는 다르게 이 경기는 드류의 방어가 예상됐기에 그 점이 옥의 티라고 할 수 있다. 내가 생각하는 경기 평점은 4.25/5점이다.


드류 맥킨타이어vs미즈의 경기는 언급할 가치가 없는 내용인데, 타이밍 자체가 꽤 놀라웠다. 미즈가 캐시인을 실패하거나 아예 캐시인을 시도조차 못하거나, 아님 21년 머인뱅 ppv에서 가까스로 캐시인하다가 당일 우승자에게 엿을 먹는 등의 개그 시나리오가 될거라고 생각했는데, 이 타이밍에 미즈가 이겨버렸다. wwe 각본에서 오랜만에 느껴보는 예측불가능한 상황이다. 미즈는 프리스트랑 대립 중인데 미즈vs프리스트가 레슬매니아에서 wwe 챔피언십을 치를리는 없지 않은가... 그렇다고 드류가 패스트레인에서 재획득을 한다고 치면 1년만에 3 time 월드 챔피언이 되는건데 그 역반응을 감수하고 wwe가 드류의 3 time을 밀어붙일지, 밀어붙인다 치면 레슬매니아에서 드류의 도전자는 래쉴리가 될 것인지, 아님 드류와 1대1 경기를 한번도 하지 않은 셰이머스가 될 것인지, 아님 브론 스트로먼이 될 것인지, 그것도 아니면 파트타이머인 브록이나 시나가 될 것인지 정말 예측불허의 상황이 됐다. WWE가 레슬매니아에서 어떻게 할 것인지 계획 자체는 세워놨기를 믿을 뿐이다. 경기 평점은 2/5점이다.


굉장히 짧은 ppv였다. 지난주 테이크오버 : 벤전스 데이와 거의 똑같은 시간대였으며, 6경기 중에 양대 챔피언십은 세그먼트식이었다는 걸 감안하면 거의 챔버 경기 2개로 밀어붙인 ppv였다고 봐도 좋다. 다만 그 챔버 경기 두 개의 퀄리티가 나쁜 편은 아니었으며, 그 사이의 두 경기도 괜찮은 편이었다. 원래는 경기 자첸 좋았지만 스토리자체가 너무 지나가는 식의 무난한 ppv였다는 평을 할려고 했는데, 미즈의 캐시인으로 스토리라인에 쇼킹도 줬기 때문에 이 챔버 ppv는 좋은 평점을 줘도 되지 않을까 싶다. 챔버 ppv에 대한 전체적인 점수로는 B+를 주고 싶다.




profile
조사장 등록일: 2021-02-22 19:01
저 역시 스토리도 경기 질도 스맥은 무난하게 잘 뽑혔다면 로는 여러 모로 의외로 잘 뽑혔다고 생각합니다. 셰이머스 활약도 좋았고요.
profile
ㅣ김권ㅣ 등록일: 2021-02-23 07:05
드류 키워놓은 게 있어서
분명 로드 투 레매가 드류 3 Time 루트로 진행될
가능성이 높다고 봅니다.

기대되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WWE TALK 게시판 이용수칙! (개정) + 13 TripleH 06-04-30 15095
27236 [번역] 프로레슬링 오늘은 무슨 날? 1985년 3월 3일. 신일본. 후나키 마사하루 (후나키 마사카츠) 데뷔전 (배틀 뉴스) new 공국진 21-03-03 3
27235 [번역] 텐류 겐이치로가 2월 12일 일본 무도관 대회에서 권왕을 크게 칭찬. "별로 좋은 인상을 가지지 않았는데 그를 다시봤어" (2021년 3월 2일. BBM Sports) new 공국진 21-03-03 4
27234 레슬매니아 메인이벤트가 1년 내에 했던 경기인 적이 있었나요? [5] new 조사장 21-03-03 350
27233 [스포] 지금 자신의 선택에 땅을 치고 후회할 선수 [2] new LA405 21-03-03 558
27232 [스포] 패스트레인 대진은 어떻게 될 것 같나요? [5] new 채군 21-03-02 326
27231 [스포] MVP가 그 어려운 걸 해내는군요 [12] new 황신 21-03-02 663
27230 [스포] 간만에 스무스한 각본이었네요 [10] new YBD 21-03-02 440
27229 [스포] "패스트레인까진 갈 것 같다"는 제 예측이 완전히 빗나갔군요~. [5] new BuffaloBills 21-03-02 468
27228 aj스타일스는... [8] new ASSES 21-03-02 511
27227 전일본 프로레슬링 사천왕 [2] new flair316 21-03-01 199
27226 IWGP V5??? [5] newfile MightyJay 21-03-01 326
27225 투혼 삼총사 [2] new flair316 21-03-01 136
27224 [스포] 얘기하기 무섭게.. [6] file ㅣ김권ㅣ 21-03-01 683
27223 본 에릭 패밀리 [2] flair316 21-03-01 326
27222 [스포] 7년 만의 리매치가 성사되었습니다 [4] file mtrs 21-02-28 497
27221 [캡쳐]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던 NWA... 결국 완전히 망하는 걸까요? [7] file BuffaloBills 21-02-28 495
27220 [스포] 스맥다운은 몇달째 각본이 똑같네요 ㅋㅋ [6] 브롹뤠스너 21-02-28 468
27219 이번 반응이 해외에 유출되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18] update 보얄티 21-02-27 862
27218 밤새 어워드에 관해 토론을 나누고 느낀 바가 있었습니다 [1] JonMOX 21-02-27 288
27217 [스포] 그거 아세요? [11] 배드뉴스성진 21-02-27 572
27216 이번 사태를 쭉 지켜봤습니다 [2] 엑소시스트 21-02-27 367
27215 [스포] 패스트레인 '21의 유니버설 타이틀 경기가 확정된 것 같은데요... BuffaloBills 21-02-27 265
27214 이번 어워드로 봤을 때 가장 욕먹어야 하는 곳 [8] I.B 21-02-27 486
27213 어워드로 이렇게 얘기가 많았던 적이 있었을까 [6] inspiration 21-02-27 417
27212 현지 AEW 팬덤들의 지지도가 굳건한건 알고 있었는데 [7] DJSoda 21-02-27 507
27211 그냥 중립기어 박은 제 입장에서는.. [24] ㅣ김권ㅣ 21-02-27 593
27210 레슬링 옵저버 뉴스레터 어워드는 '구독자'들의 투표를 반영합니다 [21] JonMOX 21-02-26 404
27209 향후 엘리미네이션 체임버와 패스트레인의 순서를 바꾸면 어떨까 싶군요~. [2] BuffaloBills 21-02-26 158
27208 [스포] 그는 이제... [5] KAKA베이베이 21-02-26 468
27207 [스포] 이제 알았다..!! [17] file ㅣ김권ㅣ 21-02-26 901
27206 [스포] 혹시라도 레매37에서 이 경기가 열리지 않을까 추측했는데 -_-; [5] BuffaloBills 21-02-25 408
27205 [스포] 히카루 만나기 전에.. [2] file ㅣ김권ㅣ 21-02-25 412
27204 조셉 허드슨 (조세프스, NWA 퀘스천 마크) 이 세상을 떠났습니다 file timena 21-02-25 117
27203 [스포] 현 챔피언에 대한 비난은 현 wwe 원인이기도 합니다 [4] 기적의RKO 21-02-25 368
27202 [스포] 저는 미즈 개성있게 보는데 거부감 가지는 분들도 역시 많네요 [4] whwhtoss46 21-02-25 286
27201 [번역] 2ch 토론글 '비보. 신일본 프로레슬링의 이부시 코우타 씨, 이젠...' 공국진 21-02-25 134
27200 [스포] 오늘 다이너마이트는 끝내줬습니다 [3] JonMOX 21-02-25 536
27199 WWE 전설급 선수, AEW 입단 [16] file GoldenKurt 21-02-25 845
27198 [스포(장문)] WWE 일리미네이션 체임버 2021 리뷰 [1] 채군 21-02-25 228
27197 [번역] 2ch 토론글 '신예 시절엔 톱 레슬러가 될거라고 생각 못했던 레슬러' 공국진 21-02-24 80
27196 [스포] 현 챔프에 대해 말이 많군요 [7] SAGA 21-02-24 476
27195 [스포] 이 3인조의 테마곡 변경은 '신의 한 수'가 될 수도 있겠는데요? [7] file BuffaloBills 21-02-24 333
27194 [스포] 레슬매니아 주요 대진 예상해봅니다 [5] 브롹뤠스너 21-02-23 323
27193 [스포] 슬램! 레슬링이 매긴… WWE 엘리미네이션 체임버 2021의 평점 ^^ BuffaloBills 21-02-23 186
27192 [스포] 경기 결과가 마음에 안들 수는 있지만.. [10] 에리카 21-02-23 576
27191 [번역] 레슬링 옵저버 라디오-존 목슬리 독점 인터뷰 요약 [11] JonMOX 21-02-23 338
27190 [동영상/링크] 서찬호 youtube 근황올림픽에 나왔어요 SimVGA 21-02-22 136
» [스포] 일리미네이션 챔버 2021 리뷰 (스압) [2] 황신 21-02-22 344
27188 이번 일챔도 역대급 노땅 일챔이었네요 [9] 조사장 21-02-22 448
27187 레슬링 옵저버 뉴스레터 어워드 올해의 레슬러가 선공개되었습니다 JonMOX 21-02-22 3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