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ICK
MENU

open close
 
profile WWE [스포] 일리미네이션 챔버 2021 리뷰 (스압)

작성자: 황신 등록일: 2021.02.22 19:20:50 조회수: 355
홈페이지: https://blog.naver.com/ssw5442


네이버 블로그에 작성한 글이라 말투가 반말체입니다;; 

항상 블로그 글을 레닷에 옮겨놓으면 모바일로 보면 잘리던데, 

저도 왜 그런지 이유를 잘 모르겠네요.....

--------------------------------------------------------------------------------------------



WWE의 21년 두번째 ppv이자 로드 투 레슬매니아에 해당하는 ppv이다. 사실 로얄럼블 이후 3주간의 시간이 빌드업하기에 그리 짧은 시간은 아닌터라 대립 자체는 좀 급한 편이었고, 경기 수 자체도 많지는 않아서 큰 기대는 하지 않았지만, 애초에 챔버 ppv 자체가 큰 기대를 갖게 해주는 ppv는 아닌터라 크게 실망은 하지 않고 보게 된 ppv였다.


대니얼 브라이언vs세자로vs제이 우소vs킹 코빈vs케빈 오웬스vs새미 제인의 일리미네이션 챔버 경기는 챔버 경기답게 꽤 재밌는 경기였다. 처음 2인인 브라이언과 세자로의 호흡은 역시 좋았고, 그 후에 코빈과 제인의 악역 턴 때 좀 루즈해지긴 했는데 그 후에 오웬스가 충분히 좋은 활약을 보여줬기에 만회가 됐던거 같다. 또한 코빈이 제거된 이후의 전개는 나름대로 괜찮은 편이었다. 다만 이후의 raw 챔버 경기와 비교해봤을때 뭔가 박력이 부족했다는 느낌이 있었다. 그나마 브라이언이 이겼다는 결과는 마음에 들었다. 경기 평점은 4/5점을 주고 싶다.


로만 레인즈vs대니얼 브라이언의 경기는 딱히 할 말이 없다. 애초에 로만이 악역인 이상 이렇게 될거 간긴 했고, 그래도 처음에 예스 락으로 브라이언이 반격을 했기 때문에 나름의 위상도 챙겨줬다고 본다. 다만 이후에 에지가 난입해서 레슬매니아에서 로만에게 도전을 선언하면서, 브라이언이 패스트레인에서 기회를 얻긴 할거 같은데, 정말로 지나가는 도전자가 될 수 밖에 없게 된건 아쉬울 따름이다. 패스트레인때 그렇게 도전을 선언하지 싶다 하다가도 그래도 레슬매니아 37의 이틀 중 하루의 메인이벤트를 맡을 경기인데, 빌드업할 시간을 충분히 확보해두려는게 아닌가 싶다. 그결과 스맥 챔버 경기는 뭔가 그 의의가 빨리 사라지긴 했지만 말이다. 경기 점수는 2/5점이다. 애초에 경기라고 보기가 힘들다.


바비 래쉴리vs리들vs존 모리슨의 경기는 나쁘지 않은 경기였다. 키쓰 리 대신에 모리슨이 들어갔는데, 그 결과 리들&모리슨의 상대적으로 작은 두 선수가 래쉴리를 협공하는 전개가 되서 설득력이 있었던거 같다. 리들&키쓰 리가 협공하는 전개라면 너무 일방적이 되거나, 키쓰 리의 이미지가 약해졌을 확률이 높기 때문이다. 모리슨과 리들의 공중기도 조화로웠고, 래쉴리의 파워하우스적 면모도 충분히 강조된거 같다. 리들이 드디어 nxt까지 포함해서도 첫 싱글 챔피언을 획득했는데 리코셰처럼 그 후 몰락하지 않고 좀 많이 활약했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 일단 레슬매니아에선 키쓰 리와 대립을 하지 않을까 싶다. 경기에 대한 점수는 3.5/5점이다.


나이아 잭스&셰이나 베이즐러vs사샤 뱅크스&비앙카 벨에어의 경기도 평이한 경기보다 살짝 좋았던던거 같다. 사실 셰이나이아가 3월 3일 nxt에서 다코다&라켈과 붙는다고 공지만 안됐어도 훨씬 흥미진진했을 경기다. 아스카&샬럿의 예도 그렇고, 챔피언&도전자가 태그팀 챔피언을 획득하고 대립의 도구로 이용하는 전개는 상당히 많은 편이니까. 허나 다코다&라켈과 셰이나이아의 경기가 확정됐고, 캐릭터 구도도 나이아vs라켈/다코다vs셰이나로 훨씬 잘 잡혀진 상황에선 나이아&셰이나가 이길 수 밖에 없다고 예상이 됐고 실제로도 그리 됐다. 의외로 사샤와 비앙카 간의 대립 떡밥보단 카멜라의 소믈리에인 레지날드와 사샤 간에 트러블이 있었는데, 어쩌면 비앙카는 사샤가 아니라 아스카에게 도전할지도 모른다는 느낌이다. 어쨌든 내가 생각하는 경기 점수는 3.25/5점이다.


드류 맥킨타이어vs셰이머스vs랜디 오턴vsAJ 스타일스vs제프 하디vs코피 킹스턴의 일리미네이션 챔버 경기는 놀랍게도 꽤 재미있었다. 사실 스맥과는 다르게 RAW 챔버 멤버는 그냥 'WWE 챔피언 출신'으로만 채워버려서 큰 기대를 하지 않았는데, 초반 오턴과 하디가 좀 느릿느릿하게 진행된거 이외엔 그럭저럭 재밌게 진행됐다. 드류&셰이머스가 확실하게 묵직함을 책임져주는 상황에서 코피와 제프가 공중기를 선보이니끼 조화가 잘 됐다고나 할까? 또한 드류와 셰이머스의 호흡이 생각보다 괜찮아서 의외로 레슬매니아에서 붙어도 경기 자체는 재밌게 나오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다만 스맥 챔버와는 다르게 이 경기는 드류의 방어가 예상됐기에 그 점이 옥의 티라고 할 수 있다. 내가 생각하는 경기 평점은 4.25/5점이다.


드류 맥킨타이어vs미즈의 경기는 언급할 가치가 없는 내용인데, 타이밍 자체가 꽤 놀라웠다. 미즈가 캐시인을 실패하거나 아예 캐시인을 시도조차 못하거나, 아님 21년 머인뱅 ppv에서 가까스로 캐시인하다가 당일 우승자에게 엿을 먹는 등의 개그 시나리오가 될거라고 생각했는데, 이 타이밍에 미즈가 이겨버렸다. wwe 각본에서 오랜만에 느껴보는 예측불가능한 상황이다. 미즈는 프리스트랑 대립 중인데 미즈vs프리스트가 레슬매니아에서 wwe 챔피언십을 치를리는 없지 않은가... 그렇다고 드류가 패스트레인에서 재획득을 한다고 치면 1년만에 3 time 월드 챔피언이 되는건데 그 역반응을 감수하고 wwe가 드류의 3 time을 밀어붙일지, 밀어붙인다 치면 레슬매니아에서 드류의 도전자는 래쉴리가 될 것인지, 아님 드류와 1대1 경기를 한번도 하지 않은 셰이머스가 될 것인지, 아님 브론 스트로먼이 될 것인지, 그것도 아니면 파트타이머인 브록이나 시나가 될 것인지 정말 예측불허의 상황이 됐다. WWE가 레슬매니아에서 어떻게 할 것인지 계획 자체는 세워놨기를 믿을 뿐이다. 경기 평점은 2/5점이다.


굉장히 짧은 ppv였다. 지난주 테이크오버 : 벤전스 데이와 거의 똑같은 시간대였으며, 6경기 중에 양대 챔피언십은 세그먼트식이었다는 걸 감안하면 거의 챔버 경기 2개로 밀어붙인 ppv였다고 봐도 좋다. 다만 그 챔버 경기 두 개의 퀄리티가 나쁜 편은 아니었으며, 그 사이의 두 경기도 괜찮은 편이었다. 원래는 경기 자첸 좋았지만 스토리자체가 너무 지나가는 식의 무난한 ppv였다는 평을 할려고 했는데, 미즈의 캐시인으로 스토리라인에 쇼킹도 줬기 때문에 이 챔버 ppv는 좋은 평점을 줘도 되지 않을까 싶다. 챔버 ppv에 대한 전체적인 점수로는 B+를 주고 싶다.




profile
조사장 등록일: 2021-02-22 19:01
저 역시 스토리도 경기 질도 스맥은 무난하게 잘 뽑혔다면 로는 여러 모로 의외로 잘 뽑혔다고 생각합니다. 셰이머스 활약도 좋았고요.
profile
ㅣ김권ㅣ 등록일: 2021-02-23 07:05
드류 키워놓은 게 있어서
분명 로드 투 레매가 드류 3 Time 루트로 진행될
가능성이 높다고 봅니다.

기대되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WWE TALK 게시판 이용수칙! (개정) + 13 TripleH 06-04-30 15159
27131 [번역] 2ch 토론글 '비보. 신일본 프로레슬링의 이부시 코우타 씨, 이젠...' 공국진 21-02-25 138
27130 [스포] 오늘 다이너마이트는 끝내줬습니다 [3] JonMOX 21-02-25 539
27129 WWE 전설급 선수, AEW 입단 [16] file GoldenKurt 21-02-25 859
27128 [스포(장문)] WWE 일리미네이션 체임버 2021 리뷰 [1] 채군 21-02-25 238
27127 [번역] 2ch 토론글 '신예 시절엔 톱 레슬러가 될거라고 생각 못했던 레슬러' 공국진 21-02-24 83
27126 [스포] 현 챔프에 대해 말이 많군요 [7] SAGA 21-02-24 482
27125 [스포] 이 3인조의 테마곡 변경은 '신의 한 수'가 될 수도 있겠는데요? [7] file BuffaloBills 21-02-24 339
27124 [스포] 레슬매니아 주요 대진 예상해봅니다 [5] 브롹뤠스너 21-02-23 327
27123 [스포] 슬램! 레슬링이 매긴… WWE 엘리미네이션 체임버 2021의 평점 ^^ BuffaloBills 21-02-23 191
27122 [스포] 경기 결과가 마음에 안들 수는 있지만.. [10] 에리카 21-02-23 586
27121 [번역] 레슬링 옵저버 라디오-존 목슬리 독점 인터뷰 요약 [11] JonMOX 21-02-23 357
27120 [동영상/링크] 서찬호 youtube 근황올림픽에 나왔어요 SimVGA 21-02-22 137
» [스포] 일리미네이션 챔버 2021 리뷰 (스압) [2] 황신 21-02-22 355
27118 이번 일챔도 역대급 노땅 일챔이었네요 [9] 조사장 21-02-22 455
27117 레슬링 옵저버 뉴스레터 어워드 올해의 레슬러가 선공개되었습니다 JonMOX 21-02-22 335
27116 [스포] 일챔 결과보고 좀 걱정이 많이 생깁니다 (글이 좀 깁니다) [20] 어린기린 21-02-22 573
27115 [스포] 슬램! 레슬링이 매겼던… NXT 테이크오버 : 벤젠스 데이의 평점 ^^ [1] BuffaloBills 21-02-21 251
27114 [스포] 이럴 거였다면, 헤비 머시너리를 왜 해체했는지 의문이 들 정도입니다 [5] BuffaloBills 21-02-20 351
27113 [스포] 얼마 전부터 "행맨" 애덤 페이지의 행보가 흥미롭게 여겨지던데요~. [2] BuffaloBills 21-02-19 324
27112 [스포] 꼭 이런 극한의 경기까지 가야하는게 맞나... 란 생각을 해봅니다 ㅠㅠ [11] 헌터헌스... 21-02-19 513
27111 [번역] 2ch 게시판 토론글 '데스매치의 형광등의 질이 변했다는 이야기' 공국진 21-02-18 87
27110 AEW와 신일본의 제휴의 중심에는 존 목슬리가 있었다 [1] JonMOX 21-02-18 254
27109 [스포] '이 스테이블'의 미래는… '완전 해체'일까요, '멤버 1명 교체'일까요? [2] BuffaloBills 21-02-18 335
27108 현재 신일본 프로레슬링의 전개에 대한 트위터 유저의 짤막한 감상글 번역 공국진 21-02-18 165
27107 [스포] 충격과 공포의 레볼루션 메인 이벤트 확정 [11] JonMOX 21-02-18 703
27106 [스포] 엊그제 '이 사람'이 불참했던데... 설마 별다른 일은 없는 거겠죠? [1] BuffaloBills 21-02-17 345
27105 [스포] 이번 여성 더스티 로즈 태그팀 클래식 토너먼트를 보고 느낀 점 [4] 채군 21-02-16 302
27104 프로레슬링으로 소설 연재를 하고 있습니다 [2] RTK 21-02-16 182
27103 [스포] 오늘 '이 사람'이 등장한 것은, 패스트레인 '21을 준비하는 걸지도... [7] BuffaloBills 21-02-16 516
27102 [스포] NXT 테이크오버 : 벤전스 데이 리뷰 [5] 황신 21-02-15 321
27101 [스포] 최근 며칠간 프로레슬링 업계의 판도가 재밌어요 [5] TheDarkKn... 21-02-14 541
27100 [스포] 뻘글인데, 내일 누가 승리하든 상관없이 '다음 도전자'는 무조건... [4] BuffaloBills 21-02-14 408
27099 [번역] 2ch의 2월 12일 NOAH 'DESTINATION 2021' 흥행 실시간 반응 공국진 21-02-13 83
27098 추억의 WWF : 1996년 국민거품... 21-02-13 146
27097 아무리 봐도, 올해엔 WWE HOF 헌액자들을 추가로 뽑지 않을 것 같은데요? [2] BuffaloBills 21-02-12 321
27096 내일 프로레슬링 NOAH의 일본 무도관 흥행을 무료 시청할 수 있습니다 공국진 21-02-11 86
27095 [스포] NXT 테이크오버 : 벤젠스 데이의 대진 순서 및 결과를 예상하자면... [1] BuffaloBills 21-02-11 184
27094 [링크] 이게 사실인가요? [9] MightyJay 21-02-10 608
27093 [스포] 방금 전 임팩트에서 토니 칸이 떡밥을 투척하고 갔군요 [3] file mtrs 21-02-10 482
27092 [번역] 2ch 토론글 '프로레슬링에서 투 플라톤이란 게 뭐야? 어디 말이야?' 공국진 21-02-10 80
27091 [스포] 2월 14일 벤젼스 데이때 [4] I.B 21-02-10 380
27090 [스포] 이번 RAW 일챔 멤버 구성을 보니 스맥 쪽 일챔도 대충 그려지네요 [8] 채군 21-02-09 318
27089 [스포] 에지의 레슬매니아 상대... [3] KAKA베이베이 21-02-09 354
27088 [스포] 아무래도 '이 스테이블'은 오래 가지 못하고 곧 깨질 것 같더군요~. BuffaloBills 21-02-09 273
27087 [스포] 이번 남성 로얄럼블 우승자로 인해 세워진 기록 2가지 [6] 채군 21-02-08 348
27086 레슬매니아 관중 [4] 코와이네 21-02-08 321
27085 [스포] 과연 '이 선수'는 케이 리 레이를 왕좌에서 몰아낼 수 있을까요? [4] BuffaloBills 21-02-07 398
27084 Butch Reed 별세 MightyJay 21-02-06 210
27083 [스포] 흠, 어째 '그 사람들'이 출연하질 않더니... 좀 아쉽게 되었습니다~. [2] BuffaloBills 21-02-06 572
27082 [링크/번역] 토니 칸과 EC3가 말하는 존 목슬리 JonMOX 21-02-05 2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