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ICK
MENU

open close
 
profile WWE [설문] WWE에서의 성공의 정의란?

작성자: 공국진 등록일: 2021.01.17 00:00:00 조회수: 427
홈페이지: http://kkjzato.egloos.com/

몇일 전에 일본의 한 트윗을 보고 여러분들의 의견은 어떠신지 들어보고 싶어 글을 적어봅니다.


REONA RockWell이라는 트위터 유저의 글 (https://twitter.com/reona_rockwell/status/1349648051959283713)이었는데, 내용은 다음과 같았습니다.



"WWE에서의 성공은 프로레슬링계에서 가장 애매하고 정의를 내릴 수 없는 답이 아닐까?


WWE 챔피언이 되면 성공인 것일까

지글러와 미즈처럼 오래 활약하는 것일까

시나처럼 제2의 커리어를 잡게되는 것일까

헌터처럼 내부에 파고드는 것일까"




이 말을 보니 확실히 그럴지도 모르겠다는 생각도 들었는데, 여러분들께서 생각하시는 'WWE에서의 성공 기준의 정의'란 무엇인가요?


자유롭게 덧글로 적어주셨으면 합니다^^.

BEST 추천 댓글

profile
ㅣ김권ㅣBEST 등록일: 2021-01-16 21:42
넷 다 성공이죠-!!
profile
황신BEST 등록일: 2021-01-16 22:22
일단 어지간히 개판으로 말아먹고 초광속 해고되지 않는 이상에야 wwe에 입성했다는 것만으로도 성공이라 봐야하지 않을까 싶어요.

시나, 헌터는 성공 수준이 아니라 역사상 유례없는 초대박인거고, 지글러나 미즈 정도만 되도 레슬링 역사에 점 하나 정도는 찍은 수준은 되지 않을까요??
profile
황신BEST 등록일: 2021-01-16 23:57
nxt 커리어를 빼더라도 남성 로럼 우승해서 레매에서 특별 등장씬 연출받아가며 wwe 챔피언십 해본거면 평생 자랑거리 아닐까 싶어요
profile
ㅣ김권ㅣ 등록일: 2021-01-16 21:42
넷 다 성공이죠-!!
profile
황신 등록일: 2021-01-16 22:22
일단 어지간히 개판으로 말아먹고 초광속 해고되지 않는 이상에야 wwe에 입성했다는 것만으로도 성공이라 봐야하지 않을까 싶어요.

시나, 헌터는 성공 수준이 아니라 역사상 유례없는 초대박인거고, 지글러나 미즈 정도만 되도 레슬링 역사에 점 하나 정도는 찍은 수준은 되지 않을까요??
profile
벨몬드 등록일: 2021-01-16 22:24
두번째만 빼고 괜찮아보이네요.

오래만 있는 사람도 꽤 많으니까요
profile
에리카 등록일: 2021-01-17 15:41
원문엔 오래있기만 하는 게 아니고 오래 활약한다고 돼있네요.
저도 오랫동안 활약하는 건 성공이라고 봅니다.
profile
yui 등록일: 2021-01-16 22:55
저기 보기중에는 없지만 이름만 언급되거나 선수의 등장곡만 울려도 관중들이 환호한다면 그것도 성공했다고 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profile
Syn 등록일: 2021-01-16 23:35
일본인 레슬러라면 2번도 성공이라 생각합니다.
나카무라 신스케가 2번처럼 되어가긴 하는데..
그래도 NXT에서는 정점을 찍어봤으니까요.
profile
황신 등록일: 2021-01-16 23:57
nxt 커리어를 빼더라도 남성 로럼 우승해서 레매에서 특별 등장씬 연출받아가며 wwe 챔피언십 해본거면 평생 자랑거리 아닐까 싶어요
profile
DJSoda 등록일: 2021-01-17 00:08
사실 저기 나와있는 선수들 전부 다 성공한 삶이에요. 하지만 저 질문자가 물어보는건 좀 더 핀포인트적인 얘기같아서 최대한 좁은 의미로 곱씹어보면, '한창때 빈스가 조금이라도 눈치보게 만들거나 그 대가리 위에 있는 수준'까지 가는걸 성공이라고 생각합니다. 브록 레스너나 드웨인 존슨은 누가 봐도 빈스 대가리 위에서 놀고 있죠. 시나도 비슷하고 한창때의 오스틴이나 호건도 마찬가지고 찾아보면 더 있을 것 같네요.
profile
썽원이 등록일: 2021-01-17 01:50
저는 일단 메인무대 데뷔하고 어떤 타이틀이든 두번이상 먹어보면 성공했다고 생각합니다 (24/7은 흠..)

성공 안에서도 정도의 차이는 있겠지만, 세계 최고의 단체에서 일회성으로 한번 챔피언이 되어보는게 아니라 그 이상 들어봤다는 자체가 그 당시에는 그 선수에대한 (아주 잠깐일지라도) 계획이 있었다는 것이고 그건 아무에게나 주어지는 기회가 아니라고 생각해요

특히나 세계의 날고 기는 선수들이 모이는곳인 만큼 챔피언 한번 되어보기도 정말 쉽지 않다고 생각하기에 꼭 메인 챔피언이 되어보지 못하더라도 충분히 성공은 했다고 말할수 있을것 같습니다

그리고 많은 팬분들이 내가 좋아하는 선수가 정점에 오르지 못하는것에 많이들 실망하시는걸 보는데, 저또한 그런생각을 하긴 합니다만 어느순간부터 꼭 정점이 아닐지라도 충분히 제 역할을 해주고 있다는 생각을 하니 마음이 편해지더군요.
모두가 주인공이 되면 주인공을 받쳐줄 사람이 아무도 없게 되잖어요. 영화나 드라마에도 주 조연이 있듯이 어떤 위상에 자리잡고 있든 각자에게 주어진 역할을 충실히 수행해내면 그 자체로 성공하는거라고 생각해봅니다.
profile
국민거품김성근 등록일: 2021-01-17 09:24
넷 다 성공한 겁니다!! WWE에 오퍼를 받고 계약을 했다는 거 자체가 영광인데 팬들의 기대치와 평가는 다르지만 저 4가지 케이스는 WWE에 오랜 기간 동안 충성하며 활약했다는 것과 동시에 WWE역사의 한 페이지에 이름 한 줄이라도 올렸다는 증거니까요!!
profile
홍보석폭동 등록일: 2021-01-17 14:36
넷다 성공이죠. 넷중 아무것도 얻지 못하는 선수들이 부지기수인걸요?
profile
엣지헤드 등록일: 2021-01-18 18:17
레슬러 개인의 기준은 잠깐 뒤로하고
그냥 순순히 팬의 입장에서 본다면 꾸준히 얼굴 내밀고
경기를 갖는것이 아닐까 합니다

불려 나와서 백스테이지에 무한 대기 하고 있는것만큼
고욕인것도 없어 보여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WWE TALK 게시판 이용수칙! (개정) + 13 TripleH 06-04-30 15098
27103 [스포] '두 월드 챔피언들의 1:1 맞대결'은 과연 언제 치러질지 궁금한데요 BuffaloBills 21-01-19 350
27102 [스포(장문)] 21/01/13 NXT 리뷰 [1] file 채군 21-01-18 226
» [설문] WWE에서의 성공의 정의란? [12] 공국진 21-01-17 427
27100 [스포] 보셔야 합니다. [5] file ㅣ김권ㅣ 21-01-16 557
27099 [스포] 제 예상이 맞는 듯 싶다가-, 별안간(?) 틀렸는데 말이죠~. ^^; [9] BuffaloBills 21-01-16 497
27098 [스포] 늑트 얘기. [19] file ㅣ김권ㅣ 21-01-16 598
27097 [번역] 2ch 토론글 '초대 타이거 마스크는 어째서 지금의 곡예같은 기술을…' 공국진 21-01-15 116
27096 전 그냥 하나의 현상으로 보렵니다. [6] ㅣ김권ㅣ 21-01-14 533
27095 지금은 WWE 네트워크에서 삭제된 다큐멘터리 영상 (살짝 혐오) [6] gansu 21-01-14 573
27094 크리스 제리코... 콘서트를 강행할 때부터 어째 불안했는데 말입니다~. -_-; [5] BuffaloBills 21-01-14 611
27093 [번역] 2ch 프로레슬링 게시판 토론글 'FMW의 추억을 이야기 해보자' 공국진 21-01-14 86
27092 [스포] 임팩트 하드 투 킬 '21의 대진 순서와 결과를 간략히 예상하자면... BuffaloBills 21-01-13 190
27091 [번역] 2ch 토론 '어째서 롤랜 복의 독일 시절 영상은 나오지 않는 것인가?' 공국진 21-01-13 49
27090 드류 외에도 확진 판정이 나온 WWE 선수들이 여럿 있다고 하더군요 [8] gansu 21-01-12 587
27089 [스포] 이번 주 RAW 보고 생각이 드는 건 이거네요 [3] I.B 21-01-12 447
27088 [링크] WWE 챔피언 드류 맥킨타이어 코로나 바이러스 양성 판정 [11] 썽원이 21-01-12 599
27087 [스포(장문)] 21/01/06 뉴 이어스 이블 에디션 NXT 리뷰 [5] 채군 21-01-11 223
27086 [번역] 2ch 토론 '극악 악역 이시모리 타이지 씨, 올해도 신예 레슬러...' [3] file 공국진 21-01-11 141
27085 [스포] 아리야 대바리 그리고 205 더스티 로즈 태그팀 경기 [2] 자넬리굿 21-01-10 207
27084 [스포] 더블 챔피언이 진짜 처리하기 애매하긴 한가 봐요 [7] 황신 21-01-10 500
27083 [스포] 유니버설 타이틀의 대립 구도는... 대충 그림이 나오는 것 같더군요 [4] BuffaloBills 21-01-09 243
27082 [스포] 제이 화이트가 당장 WWE에 올 가능성 어떻게 보세요? [13] 황신 21-01-09 473
27081 [번역] 2ch 게시판의 신일본 'NEW YEAR DASH!!' 흥행 실시간 반응 [2] 공국진 21-01-08 131
27080 [스포] 다이너마이트 TV쇼 부킹은 진짜 어쩔 수 없으려나요..;; [6] file ㅣ김권ㅣ 21-01-07 549
27079 2월 NXT 테이크오버의 이름은-, '옛날 PPV'의 제목을 재활용할 것 같습니다 [3] BuffaloBills 21-01-07 260
27078 호건 & 플레어가 10대에 먹히는 게 신기하네요 [5] gansu 21-01-07 381
27077 [스포] 드류 2년 연속 로럼 우승 시나리오. [12] file ㅣ김권ㅣ 21-01-07 382
27076 [스포] 레볼루션 2021을 앞둬서인지, 오늘은 좀 심심(?)하다는 느낌... file BuffaloBills 21-01-07 206
27075 현재 가장 위험한 범프를 자주하는 레슬러로 누가 있을까여 [5] 아스와르드 21-01-07 279
27074 [스포] 3일 동안 무슨 일이.. [2] file ㅣ김권ㅣ 21-01-07 352
27073 [번역] 2ch 게시판의 신일본 '레슬킹덤 15 in 도쿄돔' 2일째 흥행 반응 공국진 21-01-07 94
27072 [스포] 혹시 '이 사람'의 재계약이 성사된 게 아닐까 싶습니다. 그래서... BuffaloBills 21-01-06 355
27071 [스포] 1월 5일 레킹 메인은 4년 전 경기랑 오버랩되는군요 [1] 황신 21-01-06 160
27070 [스포] 내일 열릴 뉴 이어스 이블 특집 NXT 예상 어떻게 하시나요? [8] 채군 21-01-06 233
27069 [스포] ㅁㅊ... [11] file inspiration 21-01-05 676
27068 [번역] 2ch 게시판의 신일본 '레슬킹덤 15 in 도쿄돔' 1일째 흥행 반응 공국진 21-01-05 98
27067 [스포] 로얄럼블 챔피언쉽 가닥이 잡히는 듯 합니다 [13] 썽원이 21-01-05 473
27066 [스포] 2021년에도 [2] OZ 21-01-05 392
27065 추억의 WWF : 하쿠시 (1995~1996) [2] 메르세데... 21-01-05 116
27064 드디어 레킹의 날이네요. 다치지말고 좋은 경기 많이 보여줬으면 좋겠습니다 흑운 21-01-04 108
27063 로럼 무관중이겠죠? [5] 늑트가어... 21-01-04 362
27062 [스포] 일반적으로 누군가 복귀하면, 당일에 '무슨 사고(?)'를 치던데... [1] BuffaloBills 21-01-03 496
27061 [스포] 1월 1일 205 만수르 움직임이 좋더군요 [1] 자넬리굿 21-01-03 298
27060 개인적인 레슬킹덤 15 결과 예상 및 바람 [5] 황신 21-01-02 242
27059 [스포] 다크 오더는 이제 명백한 선역 같은데 DJSoda 21-01-02 313
27058 [스포] 이번에야말로 '새로운 챔피언'이 탄생하지 않을까 생각됩니다만... [1] BuffaloBills 21-01-01 159
27057 추억의 WWF : 렉스 루거 (1993~1995) [3] 메르세데... 21-01-01 151
27056 2020년도 하반기 김권's 신일본 경기 Top 10 [1] file ㅣ김권ㅣ 21-01-01 102
27055 2020년도 하반기 김권's AEW 경기 Top 10 [3] file ㅣ김권ㅣ 21-01-01 135
27054 2020년도 하반기 김권's NXT 경기 Top 10 [4] file ㅣ김권ㅣ 21-01-01 1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