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ICK
MENU

open close
 


현재 코로나에 감염된 WWE 소속 선수는 멜처가 파악하고 있는 것만 드류 포함 최소 4명이고, 더 있을 가능성도 있다고 합니다. (4명은 멜처가 이름까지 확실히 알고 있는 선수들) 전부 남성 선수인 것은 아니고, 여성 선수도 있다고 하네요.


한 사람은 대형 스타로, 확진 판정을 받아 한동안 나오지 않다가 이번에 막 복귀했습니다. 이 선수는 지금은 완치된 상태입니다. 드류 맥킨타이어는 오늘 방송에서 본인은 무증상이라고 말했지만 실제로는 미약한 증상 (mild symptom)을 보이고 있습니다.


다른 한 사람은 스맥다운 소속이고, 이번 주 에피소드에 출연할 예정이었지만 확진 판정을 받아 출연 계획이 취소되었습니다. 다른 한 사람은 NXT 소속입니다. 


이번주 쇼는 코로나 사태로 인해 갑작스레 많은 선수들이 결장하며 굉장히 빈약한 라인업으로 진행되었는데, 그렇다고 이들이 모두 감염되었다는 의미는 아니며, 나이아 잭스와 쉐이나 베이즐러의 경우처럼 확진자와 접촉해서 쇼에서 빠진 경우일 수도 있습니다. 


(예를 들어 코피 킹스턴은 이번주 쇼에 결장했는데, WWE가 대외적으로 밝힌 사유는 턱 부상 때문이지만 그게 사실인지 아닌지는 현재로선 알 수 없음)


1월 1일 신년 파티에 참석한 선수들이 무더기로 감염되었을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는데요. 실제로 그 루트를 통해서 감염된 선수들도 있는 것으로 보이지만, 드류 맥킨타이어의 경우는 아닌 것으로 보이며 단순히 운이 나빴던 경우로 보입니다. 


지난번 집단 감염 사태 이후 WWE는 매주 위클리쇼 촬영 전날에 코로나 검사를 시행하고 있습니다. 드류의 경우는 이번주 일요일에 양성 판정이 뜬 것으로 보이며, 그렇다면 지난주 월요일 촬영 현장에서 헐크 호건, 지미 하트, 골드버그 등 다른 이들에게 병을 전파했을 가능성은 높지 않아 보입니다.


BEST 추천 댓글

profile
황신BEST 등록일: 2021-01-12 22:03
제 기억엔 레이 미스테리오가 요근래 안 나왔던거 같은데 맞나요??

p.s : 경기 리포트에 미스테리오라고 검색해보니 12월 4일날 출전하고선 지난주 건틀렛 경기 출전하기 전까지 레이가 출전을 안했네요.....설마?
profile
황신 등록일: 2021-01-12 20:11
한 사람은 대형 스타로, 확진 판정을 받아 한동안 나오지 않다가 이번에 막 복귀했습니다. 이 선수는 지금은 완치된 상태입니다
----------------------------------------------------------------------------------

이거 누구죠?? 이번에 막 복귀한 현역 스타면 이름을 금방 유추할 수 있을거 같은데
profile
smk4952 등록일: 2021-01-12 20:45
설마 샬럿은 아니겠죠??....
profile
BuffaloBills 등록일: 2021-01-12 21:09
12월 초부터 한 달 가량 쉬었다가 지난 주에야 출전한, 스맥다운 소속 특급 프로레슬러가 한 사람 떠오르긴 합니다만... 물론 어디까지나 제 추측일 뿐입니다.
profile
ㅣ김권ㅣ 등록일: 2021-01-12 21:58
누구요...???? 궁금해서 여쭤봅니다.
어디까지나 추측이시니까 그냥 말씀해주셔도 될 듯.
쪽지라도 부탁드립니다 넘 궁금해요 ㅋㅋㅋㅋㅋ
profile
황신 등록일: 2021-01-12 22:03
제 기억엔 레이 미스테리오가 요근래 안 나왔던거 같은데 맞나요??

p.s : 경기 리포트에 미스테리오라고 검색해보니 12월 4일날 출전하고선 지난주 건틀렛 경기 출전하기 전까지 레이가 출전을 안했네요.....설마?
profile
채군 등록일: 2021-01-12 20:49
전 오히려 아스카를 생각했는데 얼마 전에 복귀한 대형 스타라고 하니 사실 감이 안잡히네요. 스맥다운 쪽은 설마 케빈 오웬스가 아닐까 하는 우려도 드는데 부상 설정도 있다보니 조금 더 지켜봐야 할 것 같고... NXT 쪽은 파이트 피트의 갑작스런 연기 때문에 토마소 치암파 아닌가 살짝 걱정도 듭니다.

(나이아 잭스와 셰이나 베이즐러 이번주 RAW에 참가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데이나 브룩 & 맨디 로즈를 꺾었다고 리포트에 명시되어 있네요.)
profile
gansu 등록일: 2021-01-12 20:51
보통 멜처가 대형 스타라고 하면 미즈 쉐이머스급부터 메인이벤터까지 다양해서 정확히 어느 정도 레벨의 선수를 가리키는 건지는 저도 잘 모르겠습니다. 나이아 셰이나 이야기는 그 둘이 몇 달 전에 코로나 확진자와 접촉해서 한동안 결장한 적이 있는데, 그걸 말하는 것 같네요.
profile
채군 등록일: 2021-01-12 23:02
아, 예전 가을 경에 퍼포먼스 센터에서 확진자가 나왔고 그 확진자로 재서민 듀크 혹은 마리나 샤피르가 의심되었기 때문에 셰이나와 나이아가 쉬게 된 이야기군요. 전 최근을 얘기하는 줄 알았습니다.

대형 스타라고 하니 확실히 위 댓글에 있는 레이 미스테리오가 가장 유력하지 않나 싶네요. 한동안 활약이 없다가 최근에 복귀를 했으니 말이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WWE TALK 게시판 이용수칙! (개정) + 13 TripleH 06-04-30 14972
27119 [스포] '두 월드 챔피언들의 1:1 맞대결'은 과연 언제 치러질지 궁금한데요 new BuffaloBills 21-01-19 170
27118 [번역] Me gusta la "CARP"! 나이토 테츠야의 제어불능 카프 사랑 - 제21시합. 쿠리 아렌 선수에게 항의 라인 메시지를 보내두겠습니다 (웃음) new 공국진 21-01-19 15
27117 [스포(장문)] 21/01/13 NXT 리뷰 [1] newfile 채군 21-01-18 109
27116 [설문] WWE에서의 성공의 정의란? [12] update 공국진 21-01-17 380
27115 [스포] 보셔야 합니다. [5] updatefile ㅣ김권ㅣ 21-01-16 481
27114 [스포] 제 예상이 맞는 듯 싶다가-, 별안간(?) 틀렸는데 말이죠~. ^^; [9] update BuffaloBills 21-01-16 421
27113 [스포] 늑트 얘기. [18] updatefile ㅣ김권ㅣ 21-01-16 551
27112 [번역] 2ch 토론글 '초대 타이거 마스크는 어째서 지금의 곡예같은 기술을…' 공국진 21-01-15 104
27111 전 그냥 하나의 현상으로 보렵니다. [6] ㅣ김권ㅣ 21-01-14 498
27110 지금은 WWE 네트워크에서 삭제된 다큐멘터리 영상 (살짝 혐오) [6] gansu 21-01-14 526
27109 크리스 제리코... 콘서트를 강행할 때부터 어째 불안했는데 말입니다~. -_-; [5] BuffaloBills 21-01-14 568
27108 [번역] 2ch 프로레슬링 게시판 토론글 'FMW의 추억을 이야기 해보자' 공국진 21-01-14 80
27107 [스포] 임팩트 하드 투 킬 '21의 대진 순서와 결과를 간략히 예상하자면... BuffaloBills 21-01-13 180
27106 [번역] 2ch 토론 '어째서 롤랜 복의 독일 시절 영상은 나오지 않는 것인가?' 공국진 21-01-13 48
» 드류 외에도 확진 판정이 나온 WWE 선수들이 여럿 있다고 하더군요 [8] gansu 21-01-12 566
27104 [스포] 이번 주 RAW 보고 생각이 드는 건 이거네요 [3] I.B 21-01-12 434
27103 [링크] WWE 챔피언 드류 맥킨타이어 코로나 바이러스 양성 판정 [11] 썽원이 21-01-12 586
27102 [스포(장문)] 21/01/06 뉴 이어스 이블 에디션 NXT 리뷰 [5] 채군 21-01-11 216
27101 [번역] 2ch 토론 '극악 악역 이시모리 타이지 씨, 올해도 신예 레슬러...' [3] file 공국진 21-01-11 133
27100 [스포] 아리야 대바리 그리고 205 더스티 로즈 태그팀 경기 [2] 자넬리굿 21-01-10 205
27099 [스포] 더블 챔피언이 진짜 처리하기 애매하긴 한가 봐요 [7] 황신 21-01-10 495
27098 [스포] 유니버설 타이틀의 대립 구도는... 대충 그림이 나오는 것 같더군요 [4] BuffaloBills 21-01-09 237
27097 [스포] 제이 화이트가 당장 WWE에 올 가능성 어떻게 보세요? [13] 황신 21-01-09 466
27096 [번역] 2ch 게시판의 신일본 'NEW YEAR DASH!!' 흥행 실시간 반응 [2] 공국진 21-01-08 130
27095 [스포] 다이너마이트 TV쇼 부킹은 진짜 어쩔 수 없으려나요..;; [6] file ㅣ김권ㅣ 21-01-07 543
27094 2월 NXT 테이크오버의 이름은-, '옛날 PPV'의 제목을 재활용할 것 같습니다 [3] BuffaloBills 21-01-07 259
27093 호건 & 플레어가 10대에 먹히는 게 신기하네요 [5] gansu 21-01-07 371
27092 [스포] 드류 2년 연속 로럼 우승 시나리오. [12] file ㅣ김권ㅣ 21-01-07 378
27091 [스포] 레볼루션 2021을 앞둬서인지, 오늘은 좀 심심(?)하다는 느낌... file BuffaloBills 21-01-07 206
27090 현재 가장 위험한 범프를 자주하는 레슬러로 누가 있을까여 [5] 아스와르드 21-01-07 273
27089 [스포] 3일 동안 무슨 일이.. [2] file ㅣ김권ㅣ 21-01-07 349
27088 [번역] 2ch 게시판의 신일본 '레슬킹덤 15 in 도쿄돔' 2일째 흥행 반응 공국진 21-01-07 92
27087 [스포] 혹시 '이 사람'의 재계약이 성사된 게 아닐까 싶습니다. 그래서... BuffaloBills 21-01-06 349
27086 [스포] 1월 5일 레킹 메인은 4년 전 경기랑 오버랩되는군요 [1] 황신 21-01-06 155
27085 [스포] 내일 열릴 뉴 이어스 이블 특집 NXT 예상 어떻게 하시나요? [8] 채군 21-01-06 233
27084 [스포] ㅁㅊ... [11] file inspiration 21-01-05 666
27083 [번역] 2ch 게시판의 신일본 '레슬킹덤 15 in 도쿄돔' 1일째 흥행 반응 공국진 21-01-05 98
27082 [스포] 로얄럼블 챔피언쉽 가닥이 잡히는 듯 합니다 [13] 썽원이 21-01-05 470
27081 [스포] 2021년에도 [2] OZ 21-01-05 390
27080 추억의 WWF : 하쿠시 (1995~1996) [2] 메르세데... 21-01-05 104
27079 드디어 레킹의 날이네요. 다치지말고 좋은 경기 많이 보여줬으면 좋겠습니다 흑운 21-01-04 108
27078 로럼 무관중이겠죠? [5] 늑트가어... 21-01-04 359
27077 [스포] 일반적으로 누군가 복귀하면, 당일에 '무슨 사고(?)'를 치던데... [1] BuffaloBills 21-01-03 491
27076 [스포] 1월 1일 205 만수르 움직임이 좋더군요 [1] 자넬리굿 21-01-03 296
27075 개인적인 레슬킹덤 15 결과 예상 및 바람 [5] 황신 21-01-02 241
27074 [스포] 다크 오더는 이제 명백한 선역 같은데 DJSoda 21-01-02 308
27073 [스포] 이번에야말로 '새로운 챔피언'이 탄생하지 않을까 생각됩니다만... [1] BuffaloBills 21-01-01 154
27072 추억의 WWF : 렉스 루거 (1993~1995) [3] 메르세데... 21-01-01 143
27071 2020년도 하반기 김권's 신일본 경기 Top 10 [1] file ㅣ김권ㅣ 21-01-01 101
27070 2020년도 하반기 김권's AEW 경기 Top 10 [3] file ㅣ김권ㅣ 21-01-01 1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