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ICK
MENU

open close
 

2014-15년 당시에 포 호스위민 샬럿, 사샤, 베일리, 베키 중심으로 과거와는 다른 여성 선수들의 전성기 시작을 알렸고, 이후 아스카는 역량은 정상급이지만 같이 상대할 만한 선수가 디비전에 없었고, 엠버 문도 뛰어난 선수지만 역시 주변에 받쳐주는 선수들이 부족했고, 셰이나가 암흑기를 가져왔다면,


리아 리플리, 그리고 이오 시라이가 챔피언이 되면서부터는 어떻게 보면 과거의 전성기 그 이상인 것 같습니다. 이오 시라이와 캔디스 르래의 궁합은 최상이고, 다코타 카이와 샷지 블랙하트 등 그 다음 멤버들도 훌륭해요. 여기에 엠버 문이 다시 합류했는데 과거에 엠버 문은 NXT 시절 확실한 자취를 부여받지 못한 채 콜업된 느낌이었다면 지금은 경기력이 완전히 물이 올랐네요. 왜 NXT로 다시 돌아왔는지 알 것 같은 포스였습니다. 


이번 워게임에 샷지 쪽에 샷지, 엠버 문, 리아 리플리, 이오 시라이가 모두 들어갈 것이 확정적이고,

캔디스 쪽은 다코타 카이, 라켈 곤잘레스, 그리고 토니 스톰이 있죠.

이 멤버들만 해도 현재 어느 레슬링 단체 여성부 다 쌈싸먹을 수준입니다. 


리아 리플리는 콜업이 확정적이지만, 부상만 없다면 탑페 후보인 테간 녹스도 있고, UK의 케이리레이, 파이퍼 니븐, 지니도 경기력 준수하고, 앞으로 1-2년 정도 NXT 여성부는 계속 좋은 경기 많이 나올 것 같습니다.


이걸 보다 보니 몇 가지 드는 생각이...

로나 스맥 여성부는 요즘 좀 많이 답답합니다. 그래도 스맥은 사샤와 베일리가 계속 끌어 주고, 벨에어를 베일리와 대립시키면서 푸쉬를 (이제야) 줄 분위기도 보이지만, 카멜라에 왜 계속 집착하는지 아쉽고, 로는 라나 가지고 스토리 열심히 만드는 건 알겠는데, 저런 언더독 스토리도 결국 선수가 어느 정도 역량이 되어야 받아먹을 수 있는데 라나가 경기력이 너무 떨어져서 될는지 걱정이에요. 


메르세데스 마르티네즈는 어떻게 되려는지 모르겠습니다. 저는 미아 임과 메르세데스 마르티네즈 태그팀이면 셰이나 나이아 조합에도 대등하게 맞서볼 수 있다고 봤는데 마르티네즈가 다시 사라져서... 루비 라이엇이나 니키 크로스 정도는 NXT에서 좀 더 겟오버 할 수도 있었을텐데 약간 애매하게 올라온 게 독이 된 것 같은 느낌도 있고요. 미아 임도 조금은 아쉬운 케이스인데 걱정도 되고 그렇습니다.


알리야, 마리나 샤피르, 자이아 리, 인디 하트웰 같은 선수들 보면 아직은 보여준 것도 거의 없는데 좀 안타깝기도 하고 그렇습니다. 들어갈 구멍이 없어요 진짜. 디오나 푸라조가 나간 게 이해가 됩니다. 

BEST 추천 댓글

profile
황신BEST 등록일: 2020-11-29 22:27
메르세데스는 보아-자이야 리 스토리에 나왔던 여보스라는 말이 있던데, 그래도 레트리뷰션보다야 nxt에서 뭘 더 하는게 나아보이네요. 솔직히 로버트 스톤 브랜드가 굉장히 아까워요. 첼시 그린&알리야&메르세데스 그대로 다 있었으면 나름 괜찮은 스테이블이었을거 같은데....

여기에 테사 블래차드까지 오면 진짜 미쳐버릴수도... 물론 테사가 임레에서 워낙 안 좋게 헤어져서 영입하기가 좀 꺼려지긴 합니다만
profile
inspirationBEST 등록일: 2020-11-29 23:55
재능은 썩어넘치도록 많아서
nxt에서 콜업했다가 질리면 다시 내려서 쓰고
아니면 다른 선수 써도 되고
아니면 여럿 방출시켜도 타격이 하나도 없는게
지금 wwe 여성진이니..
활용할 선수들의 수와 질이 높은건 대단하긴 합니다 ㅋㅋ

인디나 다른 단체 여성진 경기들 보면
진짜 먼지만 쬐끔 남기고 모조리 쓸어갔다는게
체감이 확 와닿죠 ㅋㅋㅋㅋㅋㅋㅋ

근데 메인에서 활용을 너무 못하긴 합니다 ㅋㅋ
profile
황신 등록일: 2020-11-29 22:27
메르세데스는 보아-자이야 리 스토리에 나왔던 여보스라는 말이 있던데, 그래도 레트리뷰션보다야 nxt에서 뭘 더 하는게 나아보이네요. 솔직히 로버트 스톤 브랜드가 굉장히 아까워요. 첼시 그린&알리야&메르세데스 그대로 다 있었으면 나름 괜찮은 스테이블이었을거 같은데....

여기에 테사 블래차드까지 오면 진짜 미쳐버릴수도... 물론 테사가 임레에서 워낙 안 좋게 헤어져서 영입하기가 좀 꺼려지긴 합니다만
profile
inspiration 등록일: 2020-11-29 23:55
재능은 썩어넘치도록 많아서
nxt에서 콜업했다가 질리면 다시 내려서 쓰고
아니면 다른 선수 써도 되고
아니면 여럿 방출시켜도 타격이 하나도 없는게
지금 wwe 여성진이니..
활용할 선수들의 수와 질이 높은건 대단하긴 합니다 ㅋㅋ

인디나 다른 단체 여성진 경기들 보면
진짜 먼지만 쬐끔 남기고 모조리 쓸어갔다는게
체감이 확 와닿죠 ㅋㅋㅋㅋㅋㅋㅋ

근데 메인에서 활용을 너무 못하긴 합니다 ㅋㅋ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WWE TALK 게시판 이용수칙! (개정) + 13 TripleH 06-04-30 14971
27018 실망스럽네요.. [6] file ㅣ김권ㅣ 20-12-10 481
27017 [스포] 라나 각본이 불안한 건 왜일까요? [4] I.B 20-12-10 385
27016 [스포] 워 게임즈 이후의 NXT 여러가지 예측 [9] 채군 20-12-10 460
27015 'AEW와 임팩트 레슬링의 협업(協業)'... 일단 시작은 좋아 보이는군요~. [1] BuffaloBills 20-12-10 215
27014 [스포(장문)] NXT 테이크오버 : 워 게임즈 2020 리뷰 ⑵ 채군 20-12-10 67
27013 [스포(장문)] NXT 테이크오버 : 워 게임즈 2020 리뷰 ⑴ [6] 채군 20-12-10 90
27012 [스포] 워게임 리뷰 겸 스토리라인 예상 조사장 20-12-09 183
27011 [스포] 아직 100% 확실하진 않으나-, 이 팀이 해체될지도 모르겠는데요? [2] BuffaloBills 20-12-09 376
27010 알리야... [20] file ㅣ김권ㅣ 20-12-08 686
27009 [스포] RAW의 스토리라인들이 좀 어지럽게(?) 진행되는 것 같습니다~. [2] BuffaloBills 20-12-08 498
27008 존 실버 되게 괜찮지 않나요?! [11] file ㅣ김권ㅣ 20-12-08 330
27007 3년 전이었다면 믿지 못할 이야기들 [5] JonMOX 20-12-08 418
27006 [스포] NXT 테이크오버 워게임 2020 리뷰 [2] 황신 20-12-08 207
27005 [스포] 맥카피는 진짜 [18] file ㅣ김권ㅣ 20-12-07 517
27004 [스포] 슬램! 레슬링이 매겼던... NXT 테이크오버 : 워게임스 2020의 평점 BuffaloBills 20-12-07 148
27003 [번역] 2ch 프로레슬링 게시판 토론글 '타나하시 히로시의 무릎 이야기' 공국진 20-12-06 97
27002 [동영상/링크] 진짜로 케니가 임팩트에 나오네요!! file jjt 20-12-05 383
27001 [스포] NXT 테이크오버 : 워게임스 '20의 경기 순서 및 결과를 예상합니다 [6] BuffaloBills 20-12-05 270
27000 [동영상] 케니 & 목슬리, 스팅 데뷔, 임팩트와의 협업 [3] JonMOX 20-12-05 378
26999 [스포] 공식적으로 그의 등장이 예정되었습니다 file mtrs 20-12-05 352
26998 [번역] 2ch 프로레슬링 게시판 토론글 '쥬스 로빈슨의 넉클 공격은 어때?' [4] 공국진 20-12-04 108
26997 [스포] 충격적인 메인 이벤트 결과 [10] JonMOX 20-12-03 958
26996 [스포] 결국은.... [5] 벨몬드 20-12-03 677
26995 [스포] 내일 열리는 케니 vs 목슬리 타이틀전에 대해 [4] gansu 20-12-02 353
26994 좀 성급하지만... 슬래미 어워드 2020의 주요 수상자들을 찍어볼게요~. ^^ [1] BuffaloBills 20-12-02 172
26993 [번역] 레슬링 옵저버 라디오-존 목슬리와 케니 오메가의 빌드업 [2] JonMOX 20-12-01 259
26992 [스포] 이러면 오히려 '그 사람'이 선역으로 Push를 받을 것 같습니다만... [4] BuffaloBills 20-12-01 507
26991 [동영상] Long Term Storytelling [4] JonMOX 20-12-01 146
26990 [스포] 뻘글입니다만... 이번에야말로 '충격적인 배신'이 나오지 않을까요? [3] BuffaloBills 20-11-30 399
» [스포] NXT 여성 디비전은 5년 만에 다시 최전성기가 된 것 같군요 [2] 조사장 20-11-30 367
26988 [스포] 슬램! 레슬링이 매긴... WWE 써바이버 시리즈 2020의 평점입니다 [2] BuffaloBills 20-11-29 273
26987 Thank you, Taker Dacapo 20-11-28 126
26986 이 단체는 어떻게 된건가요? [4] cheld 20-11-28 452
26985 [스포] AEW는 풀 기어를 기점으로 슬슬 자리잡네요 [2] 황신 20-11-28 415
26984 [스포] 마지막까지 설레임을 주어서 행복했습니다 [1] 언더키가커 20-11-27 506
26983 목슬리가 또 하나의 걸출한 프로모를 뽑아냈군요 [2] JonMOX 20-11-27 461
26982 [스포(장문)] WWE 서바이버 시리즈 2020 - 베스트 오브 베스트 리뷰 [1] 채군 20-11-27 225
26981 [스포] 언더옹의 은퇴식은 아쉬움이 살짝 드는 건 어쩔 수 없네요 [1] 기적의RKO 20-11-26 290
26980 [스포] 전혀 예상 못한 턴힐이 일어났습니다 [3] 조사장 20-11-26 663
26979 [번역] 2ch 토론글 'SANADA가 "올해 마지막 도호쿠 지방 대회"라고...' 공국진 20-11-25 68
26978 [스포] WWE Survivor Series 2020 리뷰 [2] 황신 20-11-24 300
26977 [스포] "설마 이게 먹히겠어?" 생각했는데... 흠, 제가 틀렸나 보군요~. [6] BuffaloBills 20-11-24 517
26976 [스포] 알렉사는 오늘 나온 기믹이 다가 아닐 거 같네요 [3] Aces&... 20-11-24 455
26975 곧 언더옹 은퇴식인데 화면깨지는 위성상태 [5] HSTR7 20-11-23 513
26974 [스포] 14년 만에 나온 서바이벌 시리즈 기록 [1] GoldenKurt 20-11-23 588
26973 언더옹이 마지막으로 페투페할 선수는 누가 될까요? I.B 20-11-23 237
26972 흠... 데드맨이 '영원한 작별'을 고할 시간이 얼마 남지 않은 것 같아요 ㅜㅠ [6] BuffaloBills 20-11-22 438
26971 [스포(장문)] 20/11/18 NXT 리뷰 [2] file 채군 20-11-22 572
26970 [스포] 써바이버 시리즈 2020의 대진 순서 및 경기 결과를 예상해 보렵니다 [2] BuffaloBills 20-11-21 290
26969 혹시 레슬킹덤에서 제이 응원하시는 분 계십니까 [8] 우와아아 20-11-21 2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