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ICK
MENU

open close
 
d0038448_5fbdb84a66041.jpg

이번에 번역한 2ch 프로레슬링 게시판 토론글은 'SANADA가 "올해 마지막 도호쿠 지방 대회"라고 마무리 마이크를 했지만 다음 달 도호쿠 지방 대회가 있다는 사실이 발각'입니다.


어제인 11월 24일, 신일본 프로레슬링 WORLD TAG LEAGUE 2020 후쿠시마 대회의 메인 이벤트에서 승리한 SANADA는 시합 후 마이크로 이 대회가 올해 마지막 도호쿠 지방 대회라는 코멘트를 남겼습니다.


하지만 신일본은 한달 후인 12월 18일에 도호쿠 지방 대회인 미야기 현 센다이 선 플라자 홀 대회를 남겨놓고 있어서 SANADA가 착각하고 코멘트한 것이었는데, 이 상황에 대해 팬들은 어떤 이야기를 나눴을지 보시죠.


(*'┗ '표시의 글은 바로 위에 글에 대한 답글입니다)







*마이크 잡으러 간 SND (*SANADA를 줄여서 쓴 표기).



*"그거 해볼까요."



*다음 달 센다이 대회 있지 않아?



*┗ 진짜?



*┗ 흥행 스케쥴을 파악하고 있는 건 회사의 노예 정도 밖에 없으니까...



*관객들이 라이트를 켜게 하고 선물이라고 말하는 건 대체...



*선물 땡큐.



*쓸데없이 모험을 할 필요가 없는 코멘트니까 안전해 안전해.

타카기식 노 마이크.



*타카기식 노 코멘트 정말 좋아.



*일정

2020년 12월 18일 (금요일) 17시 오픈, 18시 30분 대회 시작

경기장: 미야기 현 센다이 선 플라자 홀



*┗ 웃음 밖에 나오지 않아.



*┗ 그게 천진난만한 점이군.



*크핫.



*잊혀진 12월 18일 센다이 선 플라자 홀 대회.



*타카기식 노 마이크.


*SANADA식 노 센다이.



*┗ 나이토는 내년 오사카 대회를 언제 하는지까지 다 기억하고 있는데.

나중에 설교를 듣겠군.




(*이하 이 정리글에 달린 리플 중 일부)




*SANADA가 대회를 마무리 한다는 의미니까 (떨리는 목소리).



*SANADA가 트위터로 즉각 정정해서 귀여워.


"올해 마지막 도호쿠 대회 X

센다이 대회가 있었습니다 O"



*뭐, 센다이 대회는 도쿄돔 전초전의 소화 시합이니 실질적으로 오늘 후쿠시마 대회가 마지막 도호쿠 대회인 거나 마찬가지야.



*오늘 경기가 열린 빅 팔렛 후쿠시마에서의 지난번 대회는 올해 3월 대회가 취소되었으니 작년 11월 대회.

그떄는 EVIL & SANADA였고 SANADA가 관객들이 라이트를 켜게 하는 것으로 마무리했어.

2년 연속 SANADA였군.



*대회의 모든 일정과 경기장을 파악하고 있는 건 나이토 씨 뿐이니까 어쩔 수 없지.



*┗ 그 사람은 내년 어디서 오사카 대회가 치러지는지까지 다 알고 있으니까...



*실은 어떤 트러블로 대회가 중지된다고 예언을 한 거야.



*┗ 그러지 마.



*SANADA는 벌칙으로 KOPW로 센다이 세일러 보이즈 (이시모리 타이지 & 바라몬 슈 & 바라몬 케이)와 1 vs 3 핸디캡 매치를 치뤄야 겠군.



*┗ 그건 이시모리의 벌칙 게임 아닌가요...? (작은 목소리)



*로스 인고베르나블레스 데 하폰 소속이라 다행이었군 SANADA.

CHAOS 소속이었다면 비참한 일을 당했을 거라고~.



*┗ CHAOS의 천진난만한 아저씨 고토....




*원문 출처

http://iyaaaao.doorblog.jp/archives/57426017.html


*사진 출처

신일본 프로레슬링 공식 홈페이지 (https://www.njpw.co.jp/)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WWE TALK 게시판 이용수칙! (개정) + 13 TripleH 06-04-30 14971
27018 실망스럽네요.. [6] file ㅣ김권ㅣ 20-12-10 481
27017 [스포] 라나 각본이 불안한 건 왜일까요? [4] I.B 20-12-10 385
27016 [스포] 워 게임즈 이후의 NXT 여러가지 예측 [9] 채군 20-12-10 460
27015 'AEW와 임팩트 레슬링의 협업(協業)'... 일단 시작은 좋아 보이는군요~. [1] BuffaloBills 20-12-10 215
27014 [스포(장문)] NXT 테이크오버 : 워 게임즈 2020 리뷰 ⑵ 채군 20-12-10 67
27013 [스포(장문)] NXT 테이크오버 : 워 게임즈 2020 리뷰 ⑴ [6] 채군 20-12-10 90
27012 [스포] 워게임 리뷰 겸 스토리라인 예상 조사장 20-12-09 183
27011 [스포] 아직 100% 확실하진 않으나-, 이 팀이 해체될지도 모르겠는데요? [2] BuffaloBills 20-12-09 376
27010 알리야... [20] file ㅣ김권ㅣ 20-12-08 686
27009 [스포] RAW의 스토리라인들이 좀 어지럽게(?) 진행되는 것 같습니다~. [2] BuffaloBills 20-12-08 498
27008 존 실버 되게 괜찮지 않나요?! [11] file ㅣ김권ㅣ 20-12-08 330
27007 3년 전이었다면 믿지 못할 이야기들 [5] JonMOX 20-12-08 418
27006 [스포] NXT 테이크오버 워게임 2020 리뷰 [2] 황신 20-12-08 207
27005 [스포] 맥카피는 진짜 [18] file ㅣ김권ㅣ 20-12-07 517
27004 [스포] 슬램! 레슬링이 매겼던... NXT 테이크오버 : 워게임스 2020의 평점 BuffaloBills 20-12-07 148
27003 [번역] 2ch 프로레슬링 게시판 토론글 '타나하시 히로시의 무릎 이야기' 공국진 20-12-06 97
27002 [동영상/링크] 진짜로 케니가 임팩트에 나오네요!! file jjt 20-12-05 383
27001 [스포] NXT 테이크오버 : 워게임스 '20의 경기 순서 및 결과를 예상합니다 [6] BuffaloBills 20-12-05 270
27000 [동영상] 케니 & 목슬리, 스팅 데뷔, 임팩트와의 협업 [3] JonMOX 20-12-05 378
26999 [스포] 공식적으로 그의 등장이 예정되었습니다 file mtrs 20-12-05 352
26998 [번역] 2ch 프로레슬링 게시판 토론글 '쥬스 로빈슨의 넉클 공격은 어때?' [4] 공국진 20-12-04 108
26997 [스포] 충격적인 메인 이벤트 결과 [10] JonMOX 20-12-03 958
26996 [스포] 결국은.... [5] 벨몬드 20-12-03 677
26995 [스포] 내일 열리는 케니 vs 목슬리 타이틀전에 대해 [4] gansu 20-12-02 353
26994 좀 성급하지만... 슬래미 어워드 2020의 주요 수상자들을 찍어볼게요~. ^^ [1] BuffaloBills 20-12-02 172
26993 [번역] 레슬링 옵저버 라디오-존 목슬리와 케니 오메가의 빌드업 [2] JonMOX 20-12-01 259
26992 [스포] 이러면 오히려 '그 사람'이 선역으로 Push를 받을 것 같습니다만... [4] BuffaloBills 20-12-01 507
26991 [동영상] Long Term Storytelling [4] JonMOX 20-12-01 146
26990 [스포] 뻘글입니다만... 이번에야말로 '충격적인 배신'이 나오지 않을까요? [3] BuffaloBills 20-11-30 399
26989 [스포] NXT 여성 디비전은 5년 만에 다시 최전성기가 된 것 같군요 [2] 조사장 20-11-30 367
26988 [스포] 슬램! 레슬링이 매긴... WWE 써바이버 시리즈 2020의 평점입니다 [2] BuffaloBills 20-11-29 273
26987 Thank you, Taker Dacapo 20-11-28 126
26986 이 단체는 어떻게 된건가요? [4] cheld 20-11-28 452
26985 [스포] AEW는 풀 기어를 기점으로 슬슬 자리잡네요 [2] 황신 20-11-28 415
26984 [스포] 마지막까지 설레임을 주어서 행복했습니다 [1] 언더키가커 20-11-27 506
26983 목슬리가 또 하나의 걸출한 프로모를 뽑아냈군요 [2] JonMOX 20-11-27 461
26982 [스포(장문)] WWE 서바이버 시리즈 2020 - 베스트 오브 베스트 리뷰 [1] 채군 20-11-27 225
26981 [스포] 언더옹의 은퇴식은 아쉬움이 살짝 드는 건 어쩔 수 없네요 [1] 기적의RKO 20-11-26 290
26980 [스포] 전혀 예상 못한 턴힐이 일어났습니다 [3] 조사장 20-11-26 663
» [번역] 2ch 토론글 'SANADA가 "올해 마지막 도호쿠 지방 대회"라고...' 공국진 20-11-25 68
26978 [스포] WWE Survivor Series 2020 리뷰 [2] 황신 20-11-24 300
26977 [스포] "설마 이게 먹히겠어?" 생각했는데... 흠, 제가 틀렸나 보군요~. [6] BuffaloBills 20-11-24 517
26976 [스포] 알렉사는 오늘 나온 기믹이 다가 아닐 거 같네요 [3] Aces&... 20-11-24 455
26975 곧 언더옹 은퇴식인데 화면깨지는 위성상태 [5] HSTR7 20-11-23 513
26974 [스포] 14년 만에 나온 서바이벌 시리즈 기록 [1] GoldenKurt 20-11-23 588
26973 언더옹이 마지막으로 페투페할 선수는 누가 될까요? I.B 20-11-23 237
26972 흠... 데드맨이 '영원한 작별'을 고할 시간이 얼마 남지 않은 것 같아요 ㅜㅠ [6] BuffaloBills 20-11-22 438
26971 [스포(장문)] 20/11/18 NXT 리뷰 [2] file 채군 20-11-22 572
26970 [스포] 써바이버 시리즈 2020의 대진 순서 및 경기 결과를 예상해 보렵니다 [2] BuffaloBills 20-11-21 290
26969 혹시 레슬킹덤에서 제이 응원하시는 분 계십니까 [8] 우와아아 20-11-21 2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