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ICK
MENU

open close
 

eb1b1a85f2f7a61f5fce883e716bf7b4.jpg



  몇몇 회원들께서 라나는 (남편이 AEW와 계약한 것 때문에) '징계'를 받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푸쉬'를 받는 것이란 취지의 말씀을 하셨지만 솔직히 "글쎄..." 싶었거든요. 그런데 지난 번엔 No. 1 컨텐더쉽 배틀 로얄에서 우승하더니, 엊그제는 WWE 써바이버 시리즈 2020 출전권까지 따냈어요. 이건 '징계'가 아니라 '푸쉬'라고 보는 게 당연하겠죠. 그렇게 생각하면서도 살짝 찜찜한 것이... 라나가 도대체 몇 번이나 테이블에 처박혔는지 모르겠더라구요. 대충 여섯 번이었던 듯 싶거든요? (세다가 포기했음~.) 냉정하게 말해서 프로레슬러라기보단 모델 쪽에 더 가까워 보이는 라나한테 왜 이리도 힘든 '스턴트'를 계속 시키는지 모르겠어요. 과연 얼마나 깊은 뜻이 담겨있는 것인지... 글쎄, 끝없이 테이블에 처박히도록 만들면 팬들이 - 마치 '언더독' 드레이크 매버릭에게 그러했던 것처럼 - 엄청난 격려의 환호와 갈채를 보내줄 거라고 믿는 것일까요?

BEST 추천 댓글

profile
홍보석폭동BEST 등록일: 2020-10-29 01:28
글쎄요... 라나에게 주는 "푸쉬"는 어디까지나 빈스가 라나를 매장하면서도 라나를 챙기고는 있으니 나는 옹졸하게 라나를 이용해 루세프에게 보복하는게 아니라고 우길만한 명분이 아닐까 생각됩니다.
profile
gansuBEST 등록일: 2020-10-28 22:50
며칠 전 WOR에서 나온 이야기인데, 'WWE는 라나가 매주 테이블에 당하는 걸 하나의 요소로 만들 생각이고, 이를 통해 라나가 선역으로 인기를 얻을 것이라고 믿는다. 즉 이건 WWE 생각에는 선역 푸쉬인 셈.' 이라더군요. 저도 이게 말이 되는 소리인가 싶긴 한데, 일단 내부 생각은 그렇댑니다.
profile
ㅣ김권ㅣBEST 등록일: 2020-10-29 00:54
찜찜하셔도 별 수 없는 게 좋고 나쁨을 떠나 푸쉬는 푸쉬니까요...;;
그냥 푸쉬라는 단어보다는 로스터 활용이죠 뭐..
아니면 글 제목으로 언급하신 것처럼 '기회'가 주어진다는 게 낫겠네요.

왜 이렇게 푸쉬라는 단어에 집착하시는지 모르겠네요 ㅋㅋ

아무튼 징계랑 푸쉬랑 둘 중에 굳이 따지면 푸쉬에 더 가까우니까 그때 푸쉬라고 말씀드린 거죠.
이 부분을 뭐 얼마나 더 확실시 하고싶으신 건지;;
profile
기적의RKO 등록일: 2020-10-28 22:10
루세프가 aew간 보복 징계처럼 보이게해서 매버릭처럼 하려는거같아요
특히 라나경우에는 이전부터 레슬러로써 푸쉬주려고 루세프데이나 여러 쌩쇼를 했으니깐요=_=..

겟더 테이블에이은 겟더 라나
profile
황신 등록일: 2020-10-28 22:37
예전 쉴드에게 테이블 파워밤을 끝없이 당하던 라이백처럼 라나도 테이블성애자 기믹으로...
profile
gansu 등록일: 2020-10-28 22:50
며칠 전 WOR에서 나온 이야기인데, 'WWE는 라나가 매주 테이블에 당하는 걸 하나의 요소로 만들 생각이고, 이를 통해 라나가 선역으로 인기를 얻을 것이라고 믿는다. 즉 이건 WWE 생각에는 선역 푸쉬인 셈.' 이라더군요. 저도 이게 말이 되는 소리인가 싶긴 한데, 일단 내부 생각은 그렇댑니다.
profile
황신 등록일: 2020-10-28 23:07
"오늘도 디마지오가 안타를 치겠죠?"처럼 "오늘도 라나가 테이블에 메쳐지겠죠?"를 하나의 밈으로 만들고 그럼으로써 라나가 저절로 시청자들에게 호감과 인기를 얻지 않을까 생각하나보군요;;
profile
ㅣ김권ㅣ 등록일: 2020-10-29 00:54
찜찜하셔도 별 수 없는 게 좋고 나쁨을 떠나 푸쉬는 푸쉬니까요...;;
그냥 푸쉬라는 단어보다는 로스터 활용이죠 뭐..
아니면 글 제목으로 언급하신 것처럼 '기회'가 주어진다는 게 낫겠네요.

왜 이렇게 푸쉬라는 단어에 집착하시는지 모르겠네요 ㅋㅋ

아무튼 징계랑 푸쉬랑 둘 중에 굳이 따지면 푸쉬에 더 가까우니까 그때 푸쉬라고 말씀드린 거죠.
이 부분을 뭐 얼마나 더 확실시 하고싶으신 건지;;
profile
Y2Jericho 등록일: 2020-10-29 16:19
동감합니다.

현재 그 수많은 여성 로스터들 중에
아스카, 사샤 뱅크스, 나이아 잭스, 셰이나 베이즐러, 베일리 등 챔피언벨트 보유자 말고
지금 라나 만큼의 주목을 받는 여성 로스터는 거의 없습니다.
알렉사 블리스나 비앙카 벨에어 정도가 제외되겠네요.

그럼 대체 라나를 어떤 식으로 활용해야
라나를 보복성으로 굴려먹는다 라는 오해를 안받을 수 있을까요?

라나를 예전처럼 써도 그런 얘기가 나올거고
그냥 안 나오게 해도 그런 얘기가 나올겁니다.
챔피언쉽 도전권을 따내고 ppv에 출전을 하는 이런 서사는
명백한 푸쉬이고, 로스터 포화상태임에도 불구하고 굳이 라나를 활용 하는겁니다.
어찌됐든 라나가 aew로 간 루세프의 아내인건
wwe/aew 시청자라면 거의 모두가 아는 사실이니, 라나를 조금은 주목할테니까요.
profile
홍보석폭동 등록일: 2020-10-29 01:28
글쎄요... 라나에게 주는 "푸쉬"는 어디까지나 빈스가 라나를 매장하면서도 라나를 챙기고는 있으니 나는 옹졸하게 라나를 이용해 루세프에게 보복하는게 아니라고 우길만한 명분이 아닐까 생각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WWE TALK 게시판 이용수칙! (개정) + 13 TripleH 06-04-30 14899
26922 데드맨의 정의자들 제3장: 브록 레스너 file NBT316 20-10-29 143
26921 퍼포먼스 센터에서 또 코로나 집단감염이 있었다는군요 [1] gansu 20-10-28 226
» [스포] 연속적으로 '기회'를 얻는 것을 보니, 분명 '징계'는 아닌 모양인데... [7] BuffaloBills 20-10-28 471
26919 데드맨의 정의자들 제2장: 스톤 콜드 스티브 오스틴 file NBT316 20-10-28 157
26918 [스포] 개강추 (장문주의) [15] file ㅣ김권ㅣ 20-10-27 733
26917 [스포] 헬인어셀 2020 리뷰 [5] 황신 20-10-27 268
26916 [번역] 2ch 토론글 '고토 히로키가 '극장판 가면라이더 제로원'에서...' [2] 공국진 20-10-27 85
26915 데드맨의 정의자들 제1장: 트리플 H [3] file NBT316 20-10-27 233
26914 [스포] 슬램! 레슬링의... WWE 헬 인 어 셀 2020 평점을 소개할게요~. ^^ [1] BuffaloBills 20-10-27 291
26913 프로레슬링의 시합 시간에 관해 의견, 이야기를 나눠보고 싶습니다 [14] 공국진 20-10-27 165
26912 [스포] 여러분들은 어떻게 생각하세요? [3] ClaymoreC... 20-10-27 390
26911 [스포] 혹시 임레에서도 '진짜 부부 각본'이 또 채택될 가능성은 없을지... [2] BuffaloBills 20-10-26 384
26910 1990년 11월 22일 [4] file NBT316 20-10-26 239
26909 [스포(장문)] 20/10/21 NXT 리뷰 [2] 채군 20-10-25 197
26908 [번역] 2ch 게시판 토론글 'DOUKI 씨에 대해 가르쳐 주세요' 공국진 20-10-25 77
26907 NJPW 고토 히로키, 가면라이더 제로원 극장판에 게스트 출연!!! [1] file OZ 20-10-25 131
26906 [스포] 슬램! 레슬링이 매긴… 임팩트 바운드 포 글로리 2020의 평점입니다 BuffaloBills 20-10-25 203
26905 [번역] 2ch 토론글 '그레이트-O-칸 님은 완전히 SNS 적응형 프로레슬러가...' [5] 공국진 20-10-25 132
26904 [스포] 일단 스맥다운 태그 팀 타이틀 매치는 HIAC '20에 추가될 것 같구요 BuffaloBills 20-10-24 250
26903 PC컴퓨터로 하고 있는 WWE 게임들 (프로레슬링 게임들) [5] HSTR7 20-10-24 321
26902 [번역] 2ch의 신일본 10/23 'NEVER 무차별급 6인 태그 타이틀 매치' 반응 [4] 공국진 20-10-24 89
26901 [스포] 임팩트 바운드 포 글로리 2020의 개인적 예상을 간략히 써볼게요 ^^ BuffaloBills 20-10-23 146
26900 [동영상/스포] 지난 주에 이미 눈치를 챘던 프로레슬링 팬들도 있었답니다... [1] BuffaloBills 20-10-22 576
26899 [스포] "멀쩡한(?) 태그 팀을 왜 갑자기 깨뜨리지?" 이상하게 생각했죠~. [4] BuffaloBills 20-10-21 1060
26898 [번역] 2ch 게시판의 신일본 'G1 클라이맥스 30' 결승전 흥행 실시간 반응 [1] 공국진 20-10-20 94
26897 [스포] WWE든 AEW든 선수 활용을 참 못하더라구요 [16] 황신 20-10-20 620
26896 [스포] UK 재밌네요 [4] file ㅣ김권ㅣ 20-10-20 363
26895 [스포(장문)] 20/10/14 NXT 리뷰 [8] 채군 20-10-20 199
26894 영화채널 cinef에서 "파이팅 위드 마이 패밀리"를 해주나 봅니다 [1] 자넬리굿 20-10-20 110
26893 [동영상] '30 Days of the Deadman' 미리보기 NBT316 20-10-19 40
26892 어제 PWF 레퍼리 일도 무사히 마치고 왔습니다 공국진 20-10-19 74
26891 [스포] 타나하시 히로시, '그 남자'에게 도전? [3] JonMOX 20-10-19 228
26890 [스포] G1이 마무리 되었습니다 [13] mtrs 20-10-18 436
26889 [스포] 몇 번을 생각해도, '이 사람'은 아주 처참히 박살날 것 같거든요 T_T [3] BuffaloBills 20-10-18 1131
26888 [번역] 2ch 게시판의 신일본 'G1 클라이맥스 30' 18일째 흥행 실시간 반응 [4] 공국진 20-10-18 152
26887 알렉사 블리스 마이크웍이나 연기력은 어떻게 평가하시나요... [14] 아스와르드 20-10-18 437
26886 [스포] '헬 인 어 셀 2020에 추가될 경기들'로 어떤 것들을 예상하십니까? [2] BuffaloBills 20-10-18 193
26885 내일은 PWF 레퍼리 일을 하고 오겠습니다 [2] 공국진 20-10-17 164
26884 [스포] 신일본 G1 클라이맥스 30 결승 진출자는? [5] 배드뉴스성진 20-10-17 193
26883 [스포] 오늘 관중석에 '그 사나이'가 나타났던 게 과연 우연일런지... [5] BuffaloBills 20-10-17 502
26882 [번역] 2ch 게시판의 신일본 'G1 클라이맥스 30' 17일째 흥행 실시간 반응 [5] 공국진 20-10-17 130
26881 [동영상] 언더테이커 '30 Days of the Deadman' 트레일러 [1] NBT316 20-10-17 61
26880 [스포] '해체'는 어쩔 수 없다지만... '재결합'의 여지라도 남겼음 좋겠어요 BuffaloBills 20-10-17 152
26879 언더테이커 PPV 경기 플래시백 (#96~101) file NBT316 20-10-16 51
26878 [스포] 이시이 [12] ㅣ김권ㅣ 20-10-16 317
26877 [번역] 2ch 토론 'EVIL "그리고 〇〇, 넌 상당히 〇〇를 믿고 있는 것..."' [2] 공국진 20-10-16 78
26876 [스포] 흠, 드디어 '통합 타이틀 매치'가 성사되려는 것일까요? [2] BuffaloBills 20-10-16 316
26875 [사진] 아직 풋풋하던 두 선수... [3] gansu 20-10-15 480
26874 언더테이커 PPV 경기 플래시백 (#91~95) file NBT316 20-10-15 75
26873 [번역] 2ch 게시판의 신일본 'G1 클라이맥스 30' 16일째 흥행 실시간 반응 공국진 20-10-15 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