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ICK
MENU

open close
 
d0038448_5ec5deef287cc.jpg


이번에 번역해 볼 2ch 프로레슬링 게시판의 토론글은 '풀넬슨이라는 프로레슬링 기술을 이야기하자'입니다.


서있는 상대의 등 뒤에서 양 팔을 겨드랑이 아래로 통과시킨 후 목 뒤에서 양 손을 깍지 껴 제압하는 고전 서브미션 기술로, 현재는 이를 응용한 기술도 많아서 잘 알려진 기술입니다.


팬들이 풀넬슨에 관해 어떤 이야기들을 하였을지 보시죠.


(*'┗ '표시의 글은 바로 위에 글에 대한 답글입니다)







d0038448_5ec5df5de8b45.jpg

*빌리 그레이엄은 어째서 일본에서 인기가 없었을까?

브루노 삼마르티노나 이완 코로프, 그 이전의 민족계 선수들과는 다른 타입의 괴력파 레슬러상을 확립했는데.

그 다음으로 나온 헐크 호건이 너무 인기가 있었으니 원조인 그레이엄도 더 인기 있어도 좋았을텐데.



*피니쉬 기술이 풀넬슨이니까.

나중에 크리스 매스터즈가 나왔을 땐 재밌었지만 당시에도 풀넬슨으로 끝내는 건 아니었지 않나?

호건은 기교가 부족했지만 신일본의 스타일에 맞춘 것과 비교해도 말이지.



*빌리 잭이 본국에서는 피니쉬 기술이 풀넬슨이었는데, 일본에 왔을 땐 쓰지 않았지.



*┗ 항복승?



*┗ 




이 시합이었는지 잊어버렸는데 풀넬슨으로 항복승을 거두는 시합이 세계의 프로레슬링 (*일본에서 방영되었던 해외 프로레슬링 시합 모음집 방송)에서 나왔어.

신일본 참전 전후였던 것 같아.



*┗ 사카구치 세이지에게 풀넬슨을 썼는데 힘으로 풀어버렸지.



d0038448_5ec5dfca0404f.jpg

*켄 파테라가 풀넬슨으로 빙글빙글 돌리는 스윙 풀넬슨으로 항복을 따냈었어.

어릴 때 보기엔 신기한 기술이었어.



*┗ 파테라가 스윙 풀넬슨으로 자이언트 바바를 돌리는 걸 보고 싶었어.

볼코프와의 괴력 콤비로 인터내셔널 태그 타이틀에 도전하는 것도 재밌었겠어.



*┗ 자기보다 키가 큰 상대에겐 무리이지 않을까?



*┗ 테라니시 오사무 상대로 쓰니까 얼굴이 구김살 투성이가 되어 마치 우는 표정처럼 되는 것도 있었기에 좋은 장면이 되었어.



*패트리어트가 풀넬슨 버스터라는 기술을 썼었지.

그 기술을 또 쓰는 사람 있던가?



d0038448_5ec5e0c45d526.jpg

*┗ 헤이세이 시대 (*1989년부터 2019년 4월까지의 일본 연호)지만 한때 오오모리 타카오 씨가 쓴 것 같은데.



*┗ 덕 퍼너스, 오오모리 타카오, 타나하시 히로시, 롤랜 복, 바비 던컨 Jr., 브라이언 아담스



*신일본이지만 후지나미 타츠미도 풀넬슨의 숨겨진 명수였어.



*┗ 확실히 숨겨진 명수였지. 조르는 것도, 던지는 것도 아닌 소프트 풀넬슨. 하하.



*풀넬슨 챌린지, 데이비 보이 스미스의 인기가 얼마나 대단했는지 알 수 있는데.






d0038448_5ec5e116a49c4.jpg

*괴력 레슬러는 풀넬슨에서 상대의 견갑골 사이에 머리를 누르는 '만츄리언 클러치'까지 들어가면 필살기로서 통할 것 같은데.

팔을 잡는 방식이 WAR 스페셜과 반대이고 서서 쓰는 형태.



d0038448_5ec5e1452a112.jpg

*마에다 아키라가 앙드레 더 자이언트와의 시합에서 그라운드에서 풀넬슨을 제대로 당하니 실신할 뻔 했다고 했어.

목 안에는 대동맥 등 뇌로 가는 혈관이 있으니 힘으로 조이면 실신할 가능성은 있어.



*빌리 잭 헤인즈는 일본에 처음 왔을 때 "이노키를 풀넬슨으로 2, 3일 동안 잠들게 해주지"라고 잡지 공에서 말했는데 연수베기로 허무하게 졌지.



*풀넬슨은 괴력 레슬러가 풀어내기 위해 있어.

바바와 로드 워리어즈의 이미지.




(*이하 이 정리글에 달린 리플 중 일부)




d0038448_5ec5e3e54b13c.jpg

*풀넬슨을 건 채로 좌우로 휘두르는 매스터즈 록은 설득력있었지.



d0038448_5ec5e1b1ae652.jpg

*게리 올브라이트는 상대를 풀넬슨 자세로 잡는 것 만으로도 긴장감이 생겼지.



d0038448_5ec5e45d085c5.gif

*스텝 오버 토 홀드 위드 패션이었던가?

밀라노 콜렉션 A.T. 씨가 현역 시절에 썼던 페이스 록이 아닌 풀넬슨을 거는 식으로 사용하는 변형 STF.

묻히기엔 아까운 기술이니까 누가 계승해주면 좋겠어.

이왕이면 함께 태그팀 '유니오네'로 활동했던 질긴 인연의 타이치나 밀라노 씨가 아주 좋아하는 SANADA가.



*신경쓰여서 알아보니 종합 격투기에서도 아주 적은 사례지만 풀넬슨으로 끝난 시합들은 있다는 것 같아.

다만 그렇다고 프로레슬링 시합에서 설득력이 있냐하는 건 다른 문제지만.



*풀넬슨은 맞잡은 양 손으로 상대의 머리가 아래로 내려가도록 눌러주면 진짜로 큰일나니까 따라하면 안돼.



*목관절이니까.

쓰다가 잘못 사고나면 장애인을 만들어버려.



*참고로 아마추어 레슬링에서는 위험하다는 이유로 반칙기술이 되어있어.



*풀넬슨 -> 그대로 주저 앉듯 빠져나간 후 -> 삼손 클러치.



*┗ 그거 진짜 좋아.



*봤을 때 수수함이 느껴져.

팬들에게 인기있을지 모르지만, 처음 본 사람에겐 별로 임팩트가 생기지 않지.



*일본의 필살기 문화로는 이런 수수하게 아픈 기술은 유행되지 않지.

잘못했다간 병원에 보내버리는 기술이지만 강력함이 잘 전해지지 않아.



*슈퍼스타 빌리 그레이엄이 일본에서 인기 없던 이유는 시합을 보면 한 번에 알 수 있어.

겉모습은 지금도 통할 정도로 멋지지만, 아무튼 움직임이 적어.

15분 정도의 시합에서 쓴 기술이 베어 허그 정도 밖에 없어.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WWE TALK 게시판 이용수칙! (개정) + 13 TripleH 06-04-30 14750
27854 [번역] 2ch 프로레슬링 게시판 토론글 'WCW에 대해 이야기하는 게시판' 공국진 20-06-03 116
27853 [동영상/스포] 흠-, 확실하게 '패륜 떡밥'이 던져진 것 같은데 말이죠~. [6] BuffaloBills 20-06-03 649
27852 [번역] 2ch 토론글 'NOAH에 이나바 다이키가 등장! 그리고 키요미야...' 공국진 20-06-02 50
27851 천규덕 선수께서 별세하셨나 봅니다 [5] 자넬라굿 20-06-02 264
27850 [스포] 미스테리 해커 추측 [7] NTCS 20-06-01 529
27849 내년 레메 메인이벤트는 이 경기들 중 하나가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4] 브롹뤠스너 20-06-01 384
27848 5/11 RAW에서 챔피언 되고 완전 좋아하는 아스카의 모습 [2] 자넬라굿 20-05-31 327
27847 [스포] 미스터리 해커의 정체 [5] 파이브미닛 20-05-31 585
27846 [팟캐스트] 레슬낙낙 레전드매치 : 팀 시나 vs. 팀 어쏘리티 (서시 2014) CuttingEdge 20-05-31 83
27845 [스포] 이 선수의 오늘 각본 어찌 될까요 [3] 기적의RKO 20-05-30 395
27844 [번역] 2ch 게시판 토론글 '남색 디노는... 레슬러로서는 희대의 레슬러지' 공국진 20-05-30 74
27843 [스포] 소냐 드빌.. greene 20-05-30 385
27842 [스포] AEW의 선수들에 대하여 [5] NTCS 20-05-30 366
27841 [스포] 이분의 복직 가능할까요? [3] 황신 20-05-30 492
27840 [번역] 2ch 프로레슬링 토론글 '남몰래 좋아한 프로레슬러의 캐치 플레이즈' 공국진 20-05-29 86
27839 [스포] 엥, 이거 완전 WWE 순한맛 버전인데?? [9] 황신 20-05-29 793
27838 [스포] 이분이 이리 엮이게 되네요 [2] 기적의RKO 20-05-28 564
27837 [번역] 2ch 프로레슬링 토론글 '...마무리 기술로 승격한 프로레슬링 기술' [3] 공국진 20-05-28 91
27836 [스포] 만약 '이 그룹'이 깨진다면-, '그 사람'의 이적 가능성도 높아지겠죠? [1] BuffaloBills 20-05-27 185
27835 마티스컬 BTE에 나왔더군요 [3] 벨몬드 20-05-27 365
27834 [스포] 흠, 어쩌면 샬롯 플레어를 '특A급 자버(?)'로 쓰려는 것인지도... [5] file BuffaloBills 20-05-26 275
27833 응? 로우에 관중이 좀 있네요?? [8] 늑트가어... 20-05-26 605
27832 [동영상] 키무라 하나의 유서가 발견 [1] greene 20-05-25 398
27831 [스포] 우먼 챔피언에 대한 추측 [1] 음음음음 20-05-25 297
27830 [스포] 코디는 참 애매해요 [7] 황신 20-05-25 749
27829 [스포] 샬롯 플레어를 굴려도 너무 굴린다(?)는 느낌이 들더군요~. [5] BuffaloBills 20-05-25 519
27828 [스포] AEW 더블 or 낫띵 2020 리뷰 [2] 황신 20-05-24 422
27827 어제 PWF 대회 일도 잘 마치고 돌아왔습니다 공국진 20-05-24 68
27826 [스포] '이 사람'의 AEW 이적 루머를 올해 1월에 전해드린 바 있는데... [1] BuffaloBills 20-05-24 342
27825 [링크] 론다도 하나 추모글 올렸네요 라파라나 20-05-24 296
27824 '기무라 하나의 급사' 뉴스에 대한 추모, 반응 트윗들 중 일부 번역 [11] 공국진 20-05-24 458
27823 [스포] 슬램! 레슬링이 매긴... AEW 더블 오어 낫씽 2020의 평점 소개 [4] BuffaloBills 20-05-24 548
27822 오늘은 PWF 대회 일을 하고 오겠습니다 [2] 공국진 20-05-23 117
27821 키무라 하나가 사망했다는군요... [17] Tony 20-05-23 1130
27820 [팟캐스트] 레슬낙낙 시즌 2 : 레전드 매치 - 레매30의 메인 이벤트 file CuttingEdge 20-05-23 64
27819 [번역] 2ch 프로레슬링 토론글 '프로레슬링 흥행 1번당 버는 이윤에 대해' 공국진 20-05-22 57
27818 [스포] 이틀 뒤 개최될... AEW 더블 오어 낫씽 2020 결과의 주관적인 예측 [2] BuffaloBills 20-05-22 266
27817 WWE 레전드 경기 어떤 게 있을까요? [11] ury369 20-05-21 297
» [번역] 2ch 게시판 토론글 '풀넬슨이라는 프로레슬링 기술을 이야기하자' 공국진 20-05-21 108
27815 [스포] 개인적으로는-, IYH에서 '혼성 태그 팀 경기'를 더 보고 싶었거든요... [2] BuffaloBills 20-05-21 154
27814 [번역] 2ch 게시판 토론글 'BULLET CLUB과 제이 화이트와 엘 판타스모' [4] 공국진 20-05-20 122
27813 빠르면 8월부터, 늦어도 9월부터는 WWE PPV가 '정상적'으로 개최될지도? [3] BuffaloBills 20-05-20 271
27812 [번역] 2ch 토론글 '프로레슬링의 모든 것이 응축된 백드롭을 이야기해라' 공국진 20-05-19 66
27811 [스포] 이 팀마저 '해체 수순'을 - 그것도 이렇게 빨리 - 밟을 줄은 몰랐어요~. [3] BuffaloBills 20-05-19 447
27810 한국 프로레슬링 PWF의 5/23 더 리얼 라스트 슈퍼노바 최종 흥행 공지! file 미남헌터 20-05-18 92
27809 [번역] 2ch 토론 '히로 사이토는 프로레슬링계 굴지의 시합이 뛰어난 사람...' 공국진 20-05-18 83
27808 [스포] 어째 조만간 '새로운 챔피언'이 탄생할 것 같다는 예감이 들거든요~. [3] BuffaloBills 20-05-17 451
27807 [팟캐스트] 레슬낙낙 시즌 2 : 레전드 매치 - 대니얼 브라이언 vs. 트리플 H CuttingEdge 20-05-17 77
27806 [번역] 2ch 프로레슬링 토론글 '무토 케이지는 왜 입장곡을 바꾼 거야?' [6] 공국진 20-05-16 85
27805 [스포] 새미 제인의 행방 [2] xxqpxx 20-05-16 4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