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ICK
MENU

open close
 
profile WWE [스포] 브레이로는 더 이상 안되는 이유

작성자: FINN♡ 등록일: 2019.10.09 01:33:09 조회수: 615

이번 헬인어셀 마무리보고 갑자기 삘받아서 글작성했습니다 재미로 봐주세요ㅠㅠ


1.경기력

한창 브레이 반응좋아서 덥챔 땄을때도 저는 좀 시큰둥했었는데 그건 브레이 경기력때문이었어요

랜디나 매트하디랑 대립할때도 돌이켜보시면 기믹매치만 거의했지 경기력이 괜찮았던 적이 거의 없었거든요

사전에 폐가같은곳에서 경기찍어놓고 vcr로 틀질않나...


2.물몸

다크매치같은걸 빼면 이제 핀드로 제대로된 경기는 두번째로 기억하는데 벌써 부상 기사가 떴어요

이게 비단 이번문제만이 아니고 조조랑 불륜걸렸을때도 부상입어서 유야무야 넘어갔었죠

의외로 자잘하지만 중요한시기에 부상이 잦습니다


3. 기믹

이게 제일 큰데, 사실상 각본가의 역랑인건 맞지만 브레이는 이전에 와이어트패밀리나 시스터아비게일 각본때도 늘 질질 끌다가 막판에 흐지부지했었죠. 특히 시스터아비게일 마지막에 호숫가? 강가? 에서의 각본은 응? 갑자기 이렇게 된다고?라는 말이 절로 났었어요

이번 기믹은 많은분들이 이미 지적하신대로 너무 사기캐라는건데, 동의합니다. 사실상 유니버셜챔 먹어도 지금 기믹이라면 누가 얘를 쓰러트리고 다음 챔이 되겠어요...브록보다도 사기로간다면 챔피언주기도 겁납니다


기믹 힘을 조금 빼고 경기를 해야하는데 그럼 경기력이 딸리고 기믹 매치를하면 너무 기괴+하드코어쪽이라 물몸인 브레이는 바로 부상행...  이 난관을 어떻게 해결해나갈지 궁금하면서도 걱정이 앞서네요...

BEST 추천 댓글

profile
RandallBEST 등록일: 2019-10-09 08:07
요새 로만과 비교하면 민망합니다 로만은 드류매킨타이어와 대립이후 볼만한 경기들을 만들어내고 있습니다 이번 태그팀경기도 좋은점수 줄만하고 특히 버디머피와 경기는 로만도 머피도 모두 승리자라고 할만했죠

솔직히 브레이는 집중하고 본 경기가 뭐가 있을까 싶은게 딱히 없어요 2017년 엘리미네이션 채임버정도 그런데 그 경기조차도 브레이보다 AJ나 존시나등이 더 좋은 모습을 보였던거 같습니다
profile
황신BEST 등록일: 2019-10-09 06:11
유리몸은 별 문제가 안될거 같고, 문제는 경기력이죠. 각본 진행이 어려운 이유는 와이엇의 경기력이 기믹빨을 감안하고 봐도 그렇게까지 재미가 없다는 겁니다.

경기가 그 로만보다 재미가 없으니 와이엇에게 시나나 테이커를 꺾는 대형 푸쉬를 주길 주저하게 됐고, 결국 한단계 치고 올라가지 못한 상태에서 비슷한 대립만 반복. 가끔 한단계 위의 푸쉬를 줬다하면 오턴과의 17년 졸전이나 이번 세스때처럼 대참사를 만들어내니....

모든 원인은 경기력입니다. 와이엇이 테이커의 반 정도의 경기력만 갖췄더라면.....
profile
inspirationBEST 등록일: 2019-10-09 09:02
기믹은 와이엇이나 핀드나 나쁘진 않은데..
언옹이 여러기믹도 아닌데 지금까지 질리지 않는 이유를
브레이가 좀 참고해 볼 필요가 있어보입니다
나름 분위기는 비슷함을 공유하고 있으니까요.

구성은 좋은데 스토리 진행이 와이엇때나
핀드나 큰 틀은 변한게 없어서
이건 기믹보다는 스토리 구성의 문제가 더 커보입니다.
이 부분은 각본진도 좀 신경써야된다고 봅니다.
스토리 시작은 괜찮은데 중간부터 너무 평면적이고
평범하게 가다가 흐지부지로 마무리 된적이 많아서..

캐릭터가 좋은데도 팬들이 공통적으로 말하는게
진행이 거의 비슷비슷해서 질린다는 부분.. ㅇㅡㅇ
이 부분을 커버할 필요가 있으니
캐릭터를 바꿔서 나온 부분도 있을텐데,
문제가 생길때마다 바꾸는건 한계가 명확하죠,

경기력 부분이야 예전부터 지적되어 온 부분이고..
profile
황신 등록일: 2019-10-09 06:11
유리몸은 별 문제가 안될거 같고, 문제는 경기력이죠. 각본 진행이 어려운 이유는 와이엇의 경기력이 기믹빨을 감안하고 봐도 그렇게까지 재미가 없다는 겁니다.

경기가 그 로만보다 재미가 없으니 와이엇에게 시나나 테이커를 꺾는 대형 푸쉬를 주길 주저하게 됐고, 결국 한단계 치고 올라가지 못한 상태에서 비슷한 대립만 반복. 가끔 한단계 위의 푸쉬를 줬다하면 오턴과의 17년 졸전이나 이번 세스때처럼 대참사를 만들어내니....

모든 원인은 경기력입니다. 와이엇이 테이커의 반 정도의 경기력만 갖췄더라면.....
profile
Randall 등록일: 2019-10-09 08:07
요새 로만과 비교하면 민망합니다 로만은 드류매킨타이어와 대립이후 볼만한 경기들을 만들어내고 있습니다 이번 태그팀경기도 좋은점수 줄만하고 특히 버디머피와 경기는 로만도 머피도 모두 승리자라고 할만했죠

솔직히 브레이는 집중하고 본 경기가 뭐가 있을까 싶은게 딱히 없어요 2017년 엘리미네이션 채임버정도 그런데 그 경기조차도 브레이보다 AJ나 존시나등이 더 좋은 모습을 보였던거 같습니다
profile
inspiration 등록일: 2019-10-09 09:02
기믹은 와이엇이나 핀드나 나쁘진 않은데..
언옹이 여러기믹도 아닌데 지금까지 질리지 않는 이유를
브레이가 좀 참고해 볼 필요가 있어보입니다
나름 분위기는 비슷함을 공유하고 있으니까요.

구성은 좋은데 스토리 진행이 와이엇때나
핀드나 큰 틀은 변한게 없어서
이건 기믹보다는 스토리 구성의 문제가 더 커보입니다.
이 부분은 각본진도 좀 신경써야된다고 봅니다.
스토리 시작은 괜찮은데 중간부터 너무 평면적이고
평범하게 가다가 흐지부지로 마무리 된적이 많아서..

캐릭터가 좋은데도 팬들이 공통적으로 말하는게
진행이 거의 비슷비슷해서 질린다는 부분.. ㅇㅡㅇ
이 부분을 커버할 필요가 있으니
캐릭터를 바꿔서 나온 부분도 있을텐데,
문제가 생길때마다 바꾸는건 한계가 명확하죠,

경기력 부분이야 예전부터 지적되어 온 부분이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WWE TALK 게시판 이용수칙! (개정) + 13 TripleH 06-04-30 14342
27506 [스포] 어쩌면 탈 WWE의 이유로 '세스 롤린스'가 더 심각한 이유 같아요 [9] new CuttingEdge 19-10-24 300
27505 [링크] 프갤러들에게 나를 던진다 [1] new 양성욱 19-10-23 208
27504 [스포] (모르시는 분들을 위해...) '이 사람'이 갑자기 악역으로 변신했어요 [1] new BuffaloBills 19-10-23 294
27503 [번역] 2ch 프로레슬링 토론글 '신일본 프로레슬링이 미국 법인을 설립' [1] new 공국진 19-10-22 77
27502 케인과 브록 레스너를 제외한 WWE 실전 최강선수는 누구일까요? [18] update tjddlr1 19-10-21 308
27501 AEW 중계진 간 케미! (Reddit 번역) [2] appliepie1 19-10-21 297
27500 [팟캐스트] 레전드 매치 #6. 믹 폴리 vs. 랜디 오튼 (백래쉬 2004) CuttingEdge 19-10-21 49
27499 베일리 뭔가 [1] 에디튜드... 19-10-21 529
27498 [링크] PWS Domination 11 (2019/10/20) 결과 후기 올림피언2 19-10-20 53
27497 CM 펑크의 레딧 AMA [2] 쥬엔류 19-10-20 250
27496 어느 순간 레이시 에반스가 에디튜드... 19-10-20 464
27495 [스포] 흠... 이번만큼은 '이 사람'의 출전 거부가 조금 아쉽게 되었네요~. [2] BuffaloBills 19-10-19 146
27494 주관적인 WWE 얼굴마담 & 아이콘 (재미용 & 사실상) [4] 코와이네 19-10-19 297
27493 나의 AEW/WWE 직관 후기 '모든 날이 좋았다' [14] file TheDarkKn... 19-10-18 834
27492 빈스가 졸지에 균형의 수호자가 돼버렸군요 [6] DJSoda 19-10-18 401
27491 [링크] 한일 프로레슬링을 까발려주마! file 양성욱 19-10-17 183
27490 [번역] 2ch 게시판 토론글 '랜스 아쳐가 오랜만에 벨트를 차지해 난 기뻐' [1] 공국진 19-10-17 115
27489 추가 드래프트 소식은 언제쯤 나올런지 [3] 에디튜드... 19-10-16 185
27488 [팟캐스트] 레슬낙낙 E25-2. 시즌 프리미어 간략 리뷰 및 깊은 탄식 등 CuttingEdge 19-10-16 55
27487 [스포] 각각 다른 브랜드로 갈라진데다, 와일드카드 룰마저 폐지됐다던데... [1] BuffaloBills 19-10-16 231
27486 [스포] 이 선수는 오늘 이후 [7] 기적의RKO 19-10-15 632
27485 "아직도 진짜 같단 말예요, 젠장!" 그 후: NWA Powerrr 2회를 앞두고 [3] appliepie1 19-10-15 204
27484 [스포] 드래프트 결과를 정리하면... [8] 조사장 19-10-15 503
27483 [팟캐스트] 레슬낙낙 E25-1. 올림피언 님과 함께 外 file CuttingEdge 19-10-15 68
27482 [번역] 2ch 토론글 'SANADA는 양국국기관에서 오카다를 이길 수 있을까?' [1] 공국진 19-10-14 73
27481 가르가노 vs 치암파 시카고 2에서 놓쳤던 부분이 있었네요 [7] file 샤샤샤뱅크스 19-10-14 271
27480 [링크] WWE 진출 UFC 파이터. 다음은 대니얼 코미어!? 양성욱 19-10-14 124
27479 [스포] 새미 캘러핸은 임레로 이적해서 '진가(眞價)'를 제대로 발휘하는 듯~. [1] BuffaloBills 19-10-14 143
27478 [번역] 2ch 프로레슬링 토론글 '타나하시의 생애 베스트 바웃은 무엇일까?' [7] 공국진 19-10-13 109
27477 [팟캐스트] 레전드 매치 #5. 숀 마이클스 vs. 언더테이커 (레슬매니아 26) CuttingEdge 19-10-13 76
27476 [스포] 덥덥이가 퇴보하는 이유는 뭘까? [8] file l슈퍼베어l 19-10-12 509
27475 [스포] 대책하는 것조차 엉망입니다 [1] eks150 19-10-12 609
27474 올해 헬 인 어 셀의 마지막 경기... [2] 에밀리키니 19-10-12 256
27473 [스포] RAW 드래프트는 좀 다르겠죠? [4] 조사장 19-10-12 396
27472 핀 벨러가 NXT에서 로저 19-10-12 242
27471 왜 2004년처럼 드래프트 안 할까요?? [2] 황신 19-10-12 333
27470 [스포] WCW도 이러지는 않았을 겁니다 [10] gansu 19-10-12 538
27469 [스포] 역사상 최악의 드래프트로군요 [8] eks150 19-10-12 571
27468 [스포] 다행히도 아직은 늑트가 조급해하지는 않네요 [2] 황신 19-10-11 344
27467 [스포] 슬램! 레슬링의... WWE 헬 인 어 셀 2019 평점을 소개합니다~. ^^ [5] BuffaloBills 19-10-11 257
27466 [스포] 텐가이의 활용도가 아쉬움 [7] inspiration 19-10-11 546
27465 프로레슬링 황금기가 왔군요 [5] gansu 19-10-10 551
27464 [스포] '그 엔딩'을 일으킨 심판의 변명 [5] eks150 19-10-10 593
27463 AEW 다이나마이트를 보러 왔습니다 [7] TheDarkKn... 19-10-10 490
27462 스피어스가 목슬리를 잡을 수 있다고 보십니까? [5] file l슈퍼베어l 19-10-09 434
27461 헬인어셀 한줄소감 [2] Aces&... 19-10-09 315
» [스포] 브레이로는 더 이상 안되는 이유 [3] FINN♡ 19-10-09 615
27459 [동영상] WWE의 엔딩은 리뷰어도 웃다가 쓰러지게 만듭니다 [3] eks150 19-10-09 782
27458 [스포] 사샤랑 루세프는 사기 계약을 당한 거 같아요 [8] 파이브미닛 19-10-09 617
27457 헬인어셀 PPV를 없애야 될 듯... [2] 조사장 19-10-08 3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