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ICK
MENU

open close
 

ea16d3fb2851cdc66ed4fcec7dc36f41.jpg



  ① 에릭 로완다니엘 브라이언과 미리 짰느냐, ② 루크 하퍼가 돌아와서 에릭 로완과 다시 팀을 이룰 것이냐, ③ '제3의 인물'이 로만 레인스를 공격한 범인으로 밝혀질 것이냐... 일단 WWE 수뇌부는 ②를 선택한 것 같습니다. 그렇다면 다니엘 브라이언은 앞으로 어떻게 될 것인지가 궁금해지더라구요~. 에릭 로완한테 무참히 얻어맞았음을 감안할 때, 선역으로 돌아서지 않을까 생각됩니다만... 다니엘 브라이언이 악역으로서의 연기도 잘했기 때문에, 개인적으론 그를 당분간 악역으로 계속 놔뒀음 하는 바람입니다. ('예스! 무브먼트'는... 이젠 좀 질렸달까요? ^^)

BEST 추천 댓글

profile
R V DBEST 등록일: 2019-09-17 18:44
다음ppv에서 로만이랑 태그하다 배신할거 같네요
profile
티페인BEST 등록일: 2019-09-17 18:18
전부터 같은 취지의 글을 쓰려다 말았는데
저도 다니엘의 악역을 더 오래 보고 싶네요
친환경론자(?) 캐릭터 나름 괜찮았었는데
굳이 왜 태그팀으로 전환을 시켜버려서
캐릭터를 다 죽여버렸는지 ...;;;
profile
SynBEST 등록일: 2019-09-17 19:09
악당으로 더 오래해먹으면 좋겠네요
profile
티페인 등록일: 2019-09-17 18:18
전부터 같은 취지의 글을 쓰려다 말았는데
저도 다니엘의 악역을 더 오래 보고 싶네요
친환경론자(?) 캐릭터 나름 괜찮았었는데
굳이 왜 태그팀으로 전환을 시켜버려서
캐릭터를 다 죽여버렸는지 ...;;;
profile
R V D 등록일: 2019-09-17 18:44
다음ppv에서 로만이랑 태그하다 배신할거 같네요
profile
Syn 등록일: 2019-09-17 19:09
악당으로 더 오래해먹으면 좋겠네요
profile
cheld 등록일: 2019-09-17 23:23
의외로 다니엘브라이언이 에릭로완/루크하퍼와 함께 다니지 않을까 싶네요.
profile
오딘 등록일: 2019-09-18 15:10
저도 이걸 찬성합니다. 다니엘이라면 작은 체구에도 카리스마로 두 거구를 충분히 거느릴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모든 것이 다니엘의 계획이라면 좋겠네요. 로완과 하퍼는 사실 로만을 건드릴 이유가 없죠. 반면 다니엘은 최고를 두고 겨룬다는 측면에서 그리고 로만과 다니엘 이 둘은 서로 반대되는 경로로 커왔다는 점에서 타당한 이유가 만들어진다고 생각합니다.(물론 wwe 사전에 이유는 별로 안 중요하지만) 그리고 wwe가 과연 로완과 하퍼를 로만의 급으로 볼지도 의문이고요. 장기적으로 가려면 저 둘보다는 다니엘이 훨씬 적합하다고 봅니다.
profile
greene 등록일: 2019-09-18 01:51
아주 기다렸다는 듯이 저렇게 악역 수행 잘하는데..
제발 그러진 않길 바랍니다..
profile
퍼펙트C 등록일: 2019-09-18 08:08
턴페면 너무 빠를것같은데 말이죠..
profile
미로 등록일: 2019-09-18 10:52
예전 애볼루션이랑 비슷한 노선인거 같은데
HHH랑 바티스타
연기였지만 나중에는 정말 턴페 했었죠 바티스타가
profile
폴헤이먼가이 등록일: 2019-09-18 18:13
이게 다 대니얼 vs 로만을 위한 과정이라 보기 때문에 저는 당분간 악역 계속 할꺼같아요

아마 헬 인 어셀에서 대니얼이 로만을 배신하지 않을까..
profile
넹벨러 등록일: 2019-09-19 20:15
루머로 들리는 건 로만과 다니엘이 대립을 길게 간다는 말이 있다는 얘기는 결국 다니엘리 로만을 배신한다고 봐야 할 것 같아요...
그리고 SD에서 다니엘만큼 악역을 소화할 슈퍼스타가 없어서....
아참 레스너가 돌아왔지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WWE TALK 게시판 이용수칙! (개정) + 13 TripleH 06-04-30 14332
27388 알리스터 블랙과 맞붙을 만한 선수를 찾아보니 [3] I.B 19-09-20 276
27387 [사진] 헬 인 어 셀 포스터가 나왔더군요 [4] file 기적의RKO 19-09-20 384
27386 [스포] 슬램! 레슬링의... WWE 클래쉬 오브 챔피언스 2019 평점입니다~. [2] BuffaloBills 19-09-19 148
27385 [스포] AEW 택챔쉽 조금 아쉬운 점 2가지 [6] file l슈퍼베어l 19-09-18 390
27384 nxt 라이브가 내일부터?? [7] 그냥멋져 19-09-18 339
» [스포] 어쩌면 '이 사람'이 다시 선역으로 변신하지 않을까 싶은데 말이죠 [10] BuffaloBills 19-09-17 467
27382 [스포] 클래시 오브 챔피언스 2019 감상평 [9] file l슈퍼베어l 19-09-16 520
27381 [팟캐스트] 레전드 매치 #02. 사샤 뱅크스 vs. 베키 린치 (2015/5/20) [4] CuttingEdge 19-09-16 121
27380 지금의 wwe 로스터에 불만은 없습니다 [2] wwe2k 19-09-16 262
27379 [스포] 바운드 포 글로리 2019에서 '흥미로운 경기'가 잡힌 것 같더라구요~. BuffaloBills 19-09-15 188
27378 프로레슬링의 환경을 뒤바꿀 수 있는 법안이 완전 통과되었다고 합니다 [3] eks150 19-09-14 389
27377 2017년과 2019년의 케빈 오웬스 vs. 셰인 맥맨 [3] CuttingEdge 19-09-13 279
27376 개인적으로 WWE 205 라이브의 미래가 어떻게 될지 참 궁금한데 말이죠... BuffaloBills 19-09-12 101
27375 wwe도 어차피 시청률은 그대로인데 [2] wwe2k 19-09-12 223
27374 [팟캐스트] 레슬낙낙 E23-2. 댓글과 올아웃 리뷰, 그리고 몇몇 뉴스 file CuttingEdge 19-09-12 75
27373 [스포] 킹오브더링 결승 소식 [7] 임지노 19-09-11 482
27372 [스포] 도대체 왜 어제 바이킹 레이더스가 '낙점'됐던 걸까요? [8] BuffaloBills 19-09-11 338
27371 [스포] 킹오브더링 준결승 소식 [2] 기적의RKO 19-09-11 308
27370 [스포] 케니에게 찾아온 이상한 변화? [2] eks150 19-09-10 499
27369 [스포] 내년 테이크오버 시스템에 변화가 올 수도...... [2] 황신 19-09-10 267
27368 [스포] 아무리 생각해도-, '진짜 범인'은 따로 있을 것 같습니다~. [12] BuffaloBills 19-09-09 460
27367 [팟캐스트] 레슬낙낙 E23-1. UK 테이크오버 카디프 리뷰 外 [2] CuttingEdge 19-09-08 88
27366 맷 리들이 nxt 백스테이지에서 따돌림을 당하나 봐요 [7] 황신 19-09-08 521
27365 숀 스피어스의 테마에 대해 알게 된 허접(!?)한 정보들 [4] file l슈퍼베어l 19-09-08 381
27364 [스포] (좀 뒷북인데...) 슬램! 레슬링이 매긴 AEW 올 아웃의 평점입니다~. BuffaloBills 19-09-07 212
27363 [동영상] 버블리 스쿼드 2탄 홍보석폭동 19-09-07 88
27362 [스포] 승패의 중요성을 본격적으로 사용하는 AEW [7] eks150 19-09-06 512
27361 AEW 덕에 북미 인디 쪽을 찾아보고 있습니다 [3] file 파괴의신(... 19-09-06 260
27360 [사진] 라이백의 근황 [6] file 사이좋은형제 19-09-06 433
27359 [동영상] 버블리 스쿼드 1탄 홍보석폭동 19-09-06 88
27358 [스포] NXT 생방송은 처음부터 촌극을 벌이네요 [1] 황신 19-09-06 420
27357 [스포] AEW는 하늘의 기운이 도와주는 단체로군요 [7] eks150 19-09-05 460
27356 여러분은 이 소식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2] 기적의RKO 19-09-05 441
27355 특이한 롤 업 기술 번외편 : ALL OUT에서 리호가 사용한 '빙글빙글 리본' [6] 공국진 19-09-05 229
27354 [스포] 슬램! 레슬링이 매긴 NXT UK 테이크오버 : 카디프의 평점입니다~. BuffaloBills 19-09-04 184
27353 [동영상] 이래서 MJF MJF 하는구나 느껴졌던 인디쇼 AAW 양성욱 19-09-04 209
27352 [번역] 2ch의 '...프로레슬러 오카다 카즈치카 완전밀착~ 방송 실시간 반응' [2] 공국진 19-09-04 96
27351 AEW 올아웃+스타캐스트+인디쇼 in 시카고 보고 방금 귀국! [1] 양성욱 19-09-03 202
27350 [스포] 개인적으로 오늘 RAW에서 가장 납득이 가지 않았던 각본은... [8] BuffaloBills 19-09-03 367
27349 게임큐브 wwe 레슬링게임 좀 추천해주세오 [2] 히스 19-09-02 143
27348 [스포] 올 아웃 감상평 (스압주의) [9] file l슈퍼베어l 19-09-02 579
27347 텤오버, 올아웃, 로얄퀘스트 다 재미있었네요 [2] inspiration 19-09-02 251
27346 [스포] 테이크오버 카디프 대만족 감상평 [10] file l슈퍼베어l 19-09-02 447
27345 '단연 1위의 영국 브랜드'와 '떠오르는 2위'의 맞대결(?) 결과가 궁금했는데 [2] BuffaloBills 19-09-01 248
27344 [스포] 초대 AEW 월드 챔피언 탄생 [5] 제시카내꼬얌 19-09-01 651
27343 [스포] 지금 라이브로 올아웃 보는 중인데.. [8] l슈퍼베어l 19-09-01 638
27342 [동영상(데이터 주의)] 개인적으로 독특하다고 생각한 롤 업 기술들 [12] 공국진 19-08-31 250
27341 [스포] NXT UK 테이크오버 : 카디프의 모든 경기 결과들을 예상하자면... [4] BuffaloBills 19-08-30 216
27340 [링크] 박재범 기획사의 '사인히어'란 프로그램에서 [3] nusoul100 19-08-30 257
27339 [번역(데이터 주의)] 2ch 토론글 '퀵 기술(=롤 업 기술)에 대해 얘기해보자!' [2] 공국진 19-08-30 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