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ICK
MENU

open close
 

ec02eab9693223022caf75b98d5af924.jpg



  바이킹 레이더스가 어제 WWE RAW에서 느닷없이 선역으로 변신해 메인 이벤트를 장식했더군요. 개인적으론 그 동안 무지막지한 악역 캐릭터를 부여했던 바이킹 레이더스를, 갑자기 아무 이유도 없이 선역으로 등장시킨 것이 전혀 납득되지 않더라구요~. 게다가 대안이 없는 것도 아니었습니다. 아무도 관심을 갖지 않는 와일드카드 룰을 적용해 헤비 머시너리를 출격시켰다면 더 좋은 반응이 나왔을 것이라 생각되구요, 만약 죽어도 WWE RAW 로스터에서만 뽑아야 하는 거였다면... 뉴욕 출신의 잭 라이더 & 커트 호킨스가 있잖습니까? 이번에도 빈스 맥마흔 회장님께서 그냥 내키는대로 결정하신 거였을까요?

profile
daft_punk 등록일: 2019-09-11 15:28
AOP는 어디 갔나요?
profile
쥬엔류 등록일: 2019-09-11 16:04
한명 부상요
profile
황신 등록일: 2019-09-11 17:53
이미 다 회복된걸로 아는데... 사우디 50인 배틀로얄때도 나왔고, 하우스쇼에서 헤비 머시너리한테 졌다는걸 본 기억도 있습니다
profile
황신 등록일: 2019-09-11 15:37
저는 타이밍이 너무 이상한게, 리코셰가 oc에게 두들겨맞던 섬슬 시즌에 도와줬으면 "늑트 시절 리코셰와의 인연+oc의 태그 타이틀에 도전"이라는 명분이 있었을텐데...
profile
Randall 등록일: 2019-09-11 21:00
딱히 악역이라고 보기 힘들었죠 나쁜짓은 한적은 없었거든요 지역레슬러들 상대하면서 이미지만 소비했을뿐
profile
Bálor_Club 등록일: 2019-09-12 02:43
사실 떡밥은 있었죠.
2주 전인가요? 태그챔 넘버원 컨텐더 터모일 매치에서 OC랑 붙어서 난투극 끝에 동시 탈락 당했었죠.
profile
CuttingEdge 등록일: 2019-09-12 03:25
원래 악역으로 시작했다가 자버 사냥을 하고, 이후 태그팀 터모일에서는 OC와의 난투극으로서 더블 DQ로 탈락을 당했는데 그 다음주 RAW에서 지역 자버들이 마이크워크를 하며 은근슬쩍 어그로를 끌었고 어김없이 바이킹 레이더스가 자버 사냥을 하는 식으로 진행하였습니다. 그말인즉슨 자버 사냥을 이어가던 도중 'OC와의 더블 DQ + 갑자기 지역 자버가 악역 어그로를 끔' 식으로서 바이킹 레이더스의 선역전환 과정이 이뤄졌다고 봐야 할 것 같아요. 과거 라이백도 한창 지역 자버 사냥을 반복하다가 갑자기 어느 날부터 지역 자버가 악역 어그로를 끌면서 라이백에게 환호가 가게끔 장치를 심어줬더라구요.
profile
CuttingEdge 등록일: 2019-09-12 03:26
물론 반전의 반전이라면 추후 브론 스트로맨이 악역전환을 할 때 오히려 바이킹 레이더스가 스트로맨과 연합하는 식으로 함께 악역 스테이블을 꾸리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있긴 합니다. 턱수염 있는 덩치 3인방 스테이블로서 말이죠. (그럼 3인 스테이블이 너무 많아지려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WWE TALK 게시판 이용수칙! (개정) + 13 TripleH 06-04-30 14770
27018 [사진] 헬 인 어 셀 포스터가 나왔더군요 [4] file 기적의RKO 19-09-20 438
27017 [스포] 슬램! 레슬링의... WWE 클래쉬 오브 챔피언스 2019 평점입니다~. [2] BuffaloBills 19-09-19 189
27016 nxt 라이브가 내일부터?? [7] 그냥멋져 19-09-18 361
27015 [스포] 어쩌면 '이 사람'이 다시 선역으로 변신하지 않을까 싶은데 말이죠 [10] BuffaloBills 19-09-17 482
27014 [팟캐스트] 레전드 매치 #02. 사샤 뱅크스 vs. 베키 린치 (2015/5/20) [4] CuttingEdge 19-09-16 143
27013 지금의 wwe 로스터에 불만은 없습니다 [2] wwe2k 19-09-16 276
27012 [스포] 바운드 포 글로리 2019에서 '흥미로운 경기'가 잡힌 것 같더라구요~. BuffaloBills 19-09-15 201
27011 2017년과 2019년의 케빈 오웬스 vs. 셰인 맥맨 [3] CuttingEdge 19-09-13 312
27010 개인적으로 WWE 205 라이브의 미래가 어떻게 될지 참 궁금한데 말이죠... BuffaloBills 19-09-12 151
27009 wwe도 어차피 시청률은 그대로인데 [2] wwe2k 19-09-12 234
27008 [팟캐스트] 레슬낙낙 E23-2. 댓글과 올아웃 리뷰, 그리고 몇몇 뉴스 file CuttingEdge 19-09-12 88
27007 [스포] 킹오브더링 결승 소식 [7] 임지노 19-09-11 501
» [스포] 도대체 왜 어제 바이킹 레이더스가 '낙점'됐던 걸까요? [8] BuffaloBills 19-09-11 419
27005 [스포] 킹오브더링 준결승 소식 [2] 기적의RKO 19-09-11 331
27004 [스포] 내년 테이크오버 시스템에 변화가 올 수도...... [2] 황신 19-09-10 288
27003 [스포] 아무리 생각해도-, '진짜 범인'은 따로 있을 것 같습니다~. [12] BuffaloBills 19-09-09 496
27002 [팟캐스트] 레슬낙낙 E23-1. UK 테이크오버 카디프 리뷰 外 [2] CuttingEdge 19-09-08 148
27001 맷 리들이 nxt 백스테이지에서 따돌림을 당하나 봐요 [7] 황신 19-09-08 590
27000 [스포] (좀 뒷북인데...) 슬램! 레슬링이 매긴 AEW 올 아웃의 평점입니다~. BuffaloBills 19-09-07 237
26999 [동영상] 버블리 스쿼드 2탄 홍보석폭동 19-09-07 100
26998 AEW 덕에 북미 인디 쪽을 찾아보고 있습니다 [3] file 파괴의신(... 19-09-06 283
26997 [사진] 라이백의 근황 [6] file 사이좋은형제 19-09-06 465
26996 [동영상] 버블리 스쿼드 1탄 홍보석폭동 19-09-06 97
26995 [스포] NXT 생방송은 처음부터 촌극을 벌이네요 [1] 황신 19-09-06 437
26994 여러분은 이 소식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2] 기적의RKO 19-09-05 462
26993 특이한 롤 업 기술 번외편 : ALL OUT에서 리호가 사용한 '빙글빙글 리본' [6] 공국진 19-09-05 276
26992 [스포] 슬램! 레슬링이 매긴 NXT UK 테이크오버 : 카디프의 평점입니다~. BuffaloBills 19-09-04 202
26991 [동영상] 이래서 MJF MJF 하는구나 느껴졌던 인디쇼 AAW 양성욱 19-09-04 220
26990 [번역] 2ch의 '...프로레슬러 오카다 카즈치카 완전밀착~ 방송 실시간 반응' [2] 공국진 19-09-04 128
26989 AEW 올아웃+스타캐스트+인디쇼 in 시카고 보고 방금 귀국! [1] 양성욱 19-09-03 212
26988 [스포] 개인적으로 오늘 RAW에서 가장 납득이 가지 않았던 각본은... [8] BuffaloBills 19-09-03 386
26987 게임큐브 wwe 레슬링게임 좀 추천해주세오 [2] 히스 19-09-02 178
26986 텤오버, 올아웃, 로얄퀘스트 다 재미있었네요 [2] inspiration 19-09-02 268
26985 '단연 1위의 영국 브랜드'와 '떠오르는 2위'의 맞대결(?) 결과가 궁금했는데 [2] BuffaloBills 19-09-01 264
26984 [스포] 초대 AEW 월드 챔피언 탄생 [5] 제시카내꼬얌 19-09-01 670
26983 [동영상(데이터 주의)] 개인적으로 독특하다고 생각한 롤 업 기술들 [12] 공국진 19-08-31 348
26982 [스포] NXT UK 테이크오버 : 카디프의 모든 경기 결과들을 예상하자면... [4] BuffaloBills 19-08-30 233
26981 [링크] 박재범 기획사의 '사인히어'란 프로그램에서 [3] nusoul100 19-08-30 301
26980 [번역(데이터 주의)] 2ch 토론글 '퀵 기술(=롤 업 기술)에 대해 얘기해보자!' [2] 공국진 19-08-30 224
26979 북미 하드코어 프로레슬링의 뿌리가 된 선수는 누구일려나요... [7] 아스와르드 19-08-29 232
26978 [스포] '이 사람'에게 강력한 Push가 간다고 했던 것 같은데... 글쎄올시다? [4] BuffaloBills 19-08-28 155
26977 XFL 때문에 바쁘다하니 각본은 더 개판 나겠네요 wwe2k 19-08-28 222
26976 [스포] 오늘 방송에서의 어이없는 태그팀 스토리라인 [8] 기적의RKO 19-08-27 470
26975 스트로우먼이 온갖 레슬러들을 다 때려잡은 것 같은데;;; [10] 아스와르드 19-08-27 379
26974 [팟캐스트] 레슬낙낙 번외편-아무말 대잔치 Vol. 1 [1] CuttingEdge 19-08-27 77
26973 슈퍼 J컵 2019 2일차 (샌프란시스코) 관람기 [4] appliepie1 19-08-26 107
26972 [스포] 설마 '이 사람'이 정식으로 경기에 출전하진... 않겠죠? [4] BuffaloBills 19-08-26 285
26971 [팟캐스트] 레투럼 특별편 PWS 피닉스 페스트 후기 [4] file 동탁 19-08-26 105
26970 현지 시간으로 엊그제가 빈스 맥마흔의 생일이었다고 합니다 [2] 정욱이 19-08-26 181
26969 [사진] PWS 피닉스 페스트 직찍 (데이터 주의) 미스터크랙 19-08-26 2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