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ICK
MENU

open close
 

현지 날짜 5월 24일에 열린 Super J-Cup 2019 2일차 샌프란시스코 흥행에 다녀왔습니다.


img_20190824_174206.jpg



흥행이 열린 샌프란시스코 주립 대학 체육관입니다.  아쉽게도 경기장 바깥에 포스터 한 장 붙어있지 않았습니다만 경기 시작 약 두 시간 전부터 신일본 티셔츠를 입은 팬들이 주변에 가득했습니다. 저한테 표 팔 생각 없냐고 하는 사람도 있더군요 ㅋㅋ



img_20190824_180957.jpg


경기장 모습입니다. 주니어헤비급 경기답게 펜스가 쳐져있지 않았습니다. 그래도 링 가까이에 가면 제지를 받더군요.


물품 판매 줄이 아주 길게 늘어섰는데 흥행이 시작하고도 한참이 지날 때까지 줄질 않아서 많은 관중들이 물판 대기줄에서 경기를 관람해야 했습니다. 좀더 입장을 일찍 시작했으면 문제가 없었을텐데 아쉬웠습니다.



img_20190824_191233.jpg


제1경기. 영 라이온과 현역 선수인 그리썸이 대등한 경기를 펼쳐서 흥미로웠습니다. 위 사진은 경기 후에 두 선수가 신경전을 벌인 것을 찍은 것입니다.




img_20190824_191917.jpg


압도적인 환호를 받으면서 등장한 로비 이글스! 




img_20190824_192858.jpg


한국인이라면 응원해야 하는 부시 형을 상대로 맞이한 쇼타. "슈터!"콜이 압도적이었습니다 ...




img_20190824_194003.jpg


이 동네에서 그리 멀지 않은(?!) 네바다 주 리노 출신의 칼 프레데릭스가 큰 환호를 받았습니다. 그리고 압도적인 "Fxxx you, Gedo!" 야유를 아랑곳하지 않으면서 스위치 블레이드 걸개를 내걸고 "Shut up!"이라고 응수한 게도의 존재가 압도적이었습니다 ㅋㅋ 이시모리 또한 응원을 받는가 싶다가도 게도와 엮이면 곧장 야유를 받았습니다.



img_20190824_195359.jpg


img_20190824_200932.jpg


관중들의 압도적인 리스펙트를 받은 라이거와 어메이징 레드. 덕분에 로메로와 요가 악역 역할을 맡아야 했습니다 ㅋㅋ



img_20190824_202155.jpg


화장실에 갔다오느라 일부 놓친 경기. 칼리스티코의 입장곡은 뭔가 ... 구수한 멕시코식 민요 같아서 좀 재밌었습니다.


img_20190824_202557.jpg


img_20190824_202732.jpg



예능감이 넘쳤던 엘 판타즈모 대 TJP 경기. TJP가 선역이려나 ...? 싶었는데 무슨 이유에선지 TJP도 꾸준히 야유를 받더군요. 또 TJP 상대로 계속 엘 판타즈모가 Dab 포즈를 하면서 도발을 하던데 뭔가 있나요?



img_20190824_204606.jpg

img_20190824_204724.jpg


드래곤리, 감동님, 그리고 후반부에 수없이 "Let's go Red Shoes!" 챈트를 받았던 운노 레프리.  예능감 넘치는 경기였습니다.



img_20190824_210306.jpg



img_20190824_210444_G0vGgM.jpg


오늘의 메인 이벤트, 윌 오스프레이 대 쇼. 단연코 명경기였습니다. 후술할 이유로 인해서 정신줄을 놓지 않았더라면 얼마나 더 좋았을런지 ....




흥행 자체가 아니라 제 개인적인 입장에서 총평을 말하자면 ... 작년 도쿄에서 G1을 보러 갔을 때에 비해서 여러 아쉬움이 남습니다. 그 결정적인 문제는 다른게 아니라 저에게 있습니다 ... 이 점에서 향후 직관을 하러 가시는 분들이 염두에 두셨으면 하는 팁들을 적어놓습니다 ...


- 웬만하면 경기 전에 너무 격렬한 신체 활동을 하시지 마실 것: 

샌프란시스코에 온 김에 신이 나서 주변 자연 명소를 몇 시간 가까이 트레킹했는데 ... 전날 잠을 많이 못 잔 것에 더하여 이 피로가 겹치니까 .... 전반부 경기 응원을 하다가 보니까 후반부에 완전히 방전해버렸습니다. 명경기를 앞두고서 어떻게든 졸지 않으려다 보니까 신세가 다 처량해지더라구요.


- 링사이드 좌석은 정말 제일 앞이 아니면 꼭 좋지 않을 수도 있다:

위 사진에서도 보실 수 있으시다시피 앞에서 대여섯번째쯤 줄이었는데 ... 관람 내내 허리를 곧추세우고 목을 잔뜩 빼고 경기를 보려다 보니 굉장히 힘들었습니다. 그렇게 해도 그라운드 전개는 잘 눈에 안 보였구요. 거기다가 관객들의 매너도 그리 좋지 못하다 보니 걸핏하면 일어서는 발마에 시야가 영 편하지 않았습니다. 


흥행 후반부에 보니까 상당히 많은 관객들은 아예 뒤에서 서서보더군요. 이럴거면 아예 싼 뒷좌석을 산 다음에 뒤에서 서서보는게 여러모로 나을 뻔 했습니다. 물론 스탠드가 있는 대형 경기장이면 당연히 스탠드 좌석이 나을테구요.



등등 여러 이유로 흥행이 끝나고 나오는데 작년 G1을 보고 나왔을 때와는 달리 많은 아쉬움이 남았습니다 ... 


어쨌든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렇게 샌프란시스코에서 난데없이 신일본 경기를 볼 수 있어서 재밌었습니다. 11월에 열리는 산호세 흥행에는 일정이 맞지 않아서 못가는데 아쉽네요 ....




BEST 추천 댓글

profile
l슈퍼베어lBEST 등록일: 2019-08-26 19:56
오-!! 부럽습니다-!! 티켓은 얼마 정도 했는지 알 수 있을까요~?!
profile
상한게BEST 등록일: 2019-08-26 22:11
사실 애매한 링사이드 위치보다 층이 있다던가 하는 스탠드쪽이 관람하기엔 더 편하죠. 실제로 일본 프로레슬링 흥행을 보면 가장 먼저 없어지는 자리들 중 하나가 스탠드 맨 앞자리 쪽인 경우가 많고요.
아무튼 미국에서 직접 명경기 관람하신 것 부럽습니다. 직관글은 추천!
profile
l슈퍼베어l 등록일: 2019-08-26 19:56
오-!! 부럽습니다-!! 티켓은 얼마 정도 했는지 알 수 있을까요~?!
profile
appliepie1 등록일: 2019-08-27 03:33
원화로 계산해보니까 8만원쯤 되는 표였네요. 아, 참 너무 아깝네요 ㅠㅠㅠ 그 기회를 ㅠㅠ
profile
상한게 등록일: 2019-08-26 22:11
사실 애매한 링사이드 위치보다 층이 있다던가 하는 스탠드쪽이 관람하기엔 더 편하죠. 실제로 일본 프로레슬링 흥행을 보면 가장 먼저 없어지는 자리들 중 하나가 스탠드 맨 앞자리 쪽인 경우가 많고요.
아무튼 미국에서 직접 명경기 관람하신 것 부럽습니다. 직관글은 추천!
profile
appliepie1 등록일: 2019-08-27 03:34
감사합니다. 작년 오타구 체육관에서 봤을 때는 가격 때문에 스탠드 자리를 잡았었는데 그게 도리어 약이 되었던 것 같네요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WWE TALK 게시판 이용수칙! (개정) + 13 TripleH 06-04-30 14689
27026 스트로우먼이 온갖 레슬러들을 다 때려잡은 것 같은데;;; [10] 아스와르드 19-08-27 379
27025 [팟캐스트] 레슬낙낙 번외편-아무말 대잔치 Vol. 1 [1] CuttingEdge 19-08-27 77
» 슈퍼 J컵 2019 2일차 (샌프란시스코) 관람기 [4] appliepie1 19-08-26 107
27023 [스포] 설마 '이 사람'이 정식으로 경기에 출전하진... 않겠죠? [4] BuffaloBills 19-08-26 285
27022 [팟캐스트] 레투럼 특별편 PWS 피닉스 페스트 후기 [4] file 동탁 19-08-26 104
27021 현지 시간으로 엊그제가 빈스 맥마흔의 생일이었다고 합니다 [2] 정욱이 19-08-26 181
27020 [사진] PWS 피닉스 페스트 직찍 (데이터 주의) 미스터크랙 19-08-26 201
27019 빈스 맥맨이 각 분야의 사업주를 꿈꾸는 건지? [1] cheld 19-08-25 160
27018 [번역] 2ch의 '마이클 엘긴 vs 세키모토 다이스케' 반응 공국진 19-08-25 122
27017 [스포] 오늘 24/7 챔피언이... [2] 코난 19-08-25 318
27016 [링크] PWS 피닉스 페스트 (2019/08/24) 결과 후기 올림피언2 19-08-25 90
27015 케니 vs 목슬리의 ALL out 대진이 전격 변경됐다는군요 [7] 황신 19-08-24 385
27014 [팟캐스트] 레슬낙낙 E22-2. 섬슬 리뷰를 가장한 댓글 읽어주는 시간 [2] CuttingEdge 19-08-24 69
27013 수요일 밤의 전쟁으로 인해 생길 긍정적 효과가 무엇이 있을까요 [6] wwe2k 19-08-23 302
27012 (구) WWE 태그 팀 챔피언 (현) RAW 태그 팀 챔피언 [2] 코난 19-08-23 270
27011 [스포] NXT 여성 디비전은... 어째 '재탕' 분위기가 풍기는 듯 싶습니다~. [6] BuffaloBills 19-08-22 234
27010 [스포] 오랜만에 괜찮은 스테이블이 탄생했네요 [7] 미로 19-08-22 510
27009 맷 리들은 차세대 거물이 될 수 있을까요 [10] wwe2k 19-08-22 293
27008 NXT의 WWE 네트워크 업데이트가 흥미롭군요 [3] 황신 19-08-22 173
27007 [스포] 8월 31일에 카디프에서 치러질… 이 경기의 결과는 뻔하지 않겠어요? [4] BuffaloBills 19-08-21 59
27006 [팟캐스트] 레슬낙낙 E22-1. NXT 테이크오버 : 토론토 2019 리뷰 外 CuttingEdge 19-08-21 77
27005 [스포] 이번 로우에서는 이분들의 조합이 잘 맞네요 [4] 기적의RKO 19-08-20 479
27004 [스포] 세스 롤린스 대단하군요 [5] 코난 19-08-20 481
27003 [스포] 요즘 raw에서 잘하고 있는 게... [4] 황신 19-08-20 396
27002 [캡쳐/스포] '이번 주 RAW가 개최될 경기장의 공식 홈페이지'에 가봤는데 [2] BuffaloBills 19-08-19 263
27001 콜리전 인 코리아 때 겪은 공포 (스캇 노튼 인터뷰) [1] file 쥬엔류 19-08-18 199
27000 NXT의 방송 시간은 기존 스맥 시간대를 그대로 받을 거 같아요 [1] I.B 19-08-18 163
26999 [스포] '2019 WWE 킹 오브 더 링 토너먼트 1라운드 결과'를 예상하자면... [2] BuffaloBills 19-08-18 108
26998 지금의 프로레슬링 업계에서 '아이콘'이라 불릴 만한 레슬러가 누굴까요? [13] wwe2k 19-08-17 366
26997 [동영상] 떠까발 x 레디투럼블! 양성욱 19-08-17 99
26996 NXT와 AEW가 맞붙을 날이 다가올 예정입니다 [8] eks150 19-08-17 340
26995 [스포] 개인적으로, 이번 주에 가장 납득이 가지 않았던 경기 결과는... [3] BuffaloBills 19-08-17 279
26994 [동영상] MLW가 선보인 아시아 스테레오 타입의 진수 [3] eks150 19-08-16 187
26993 wwe 자체는 언제든지 좋아질 수 있죠 [5] wwe2k 19-08-16 463
26992 [사진/스포] '그 사람의 전격 복귀'와 관련된... 너무 성급했던 작업 [1] BuffaloBills 19-08-16 262
26991 언젠가는 Queen of the Ring이 열리지 않을까요? [4] Y2Jericho 19-08-16 163
26990 [동영상] 라이엇 스쿼드의 못된 짓 4편 [1] 오페라의유령 19-08-16 88
26989 [캡쳐/스포] '로만 레인스를 기습한 범인'의 정체가 밝혀진 것 같습니다... [14] BuffaloBills 19-08-15 451
26988 [동영상] '브레이 와이어트가 입장하는 모습'을 확 줄여버렸더라구요~. -_-; [3] BuffaloBills 19-08-14 550
26987 [동영상] 패배를 인정하지 않는 아이코닉스 [4] 오페라의유령 19-08-14 269
26986 [번역] 2ch 토론글 '이제 그 시절의 'SUPER J-CUP'과는 딴판이 되었군' 공국진 19-08-14 133
26985 [스포] 슬램! 레슬링이 매긴... WWE 써머슬램 2019의 평점입니다~. ^^ [3] BuffaloBills 19-08-13 152
26984 최근 본 스토리 전환중 가장 흥미로웠네요 [7] file inspiration 19-08-13 475
26983 [번역] 2ch 게시판의 신일본 프로레슬링 'G1 클라이맥스 29' 결승전 반응 [4] 공국진 19-08-13 148
26982 [스포] 저만 곱지 않게 보이는 건가요? [16] 파이브미닛 19-08-13 513
26981 [동영상/스포] 다음 주 raw에서 US 챔피언쉽 열립니다 [2] 러브차드 19-08-13 207
26980 [스포] 슬램! 레슬링이 매긴 NXT 테이크오버 : 토론토 Ⅱ의 평점이라는군요 [2] BuffaloBills 19-08-13 130
26979 [번역] 2ch 게시판의 신일본 프로레슬링 'G1 클라이맥스 29' 18일째 반응 [7] 공국진 19-08-12 148
26978 지난 한 달 간 즐거웠습니다 [1] appliepie1 19-08-12 314
26977 섬머슬램 보고 답답한 마음, G1으로 시원하게 푸네요 [3] 디지 19-08-12 1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