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ICK
MENU

open close
 
profile 일본 [스포] 이제는 일본인이 반 가까이로군요

작성자: l슈퍼베어l 등록일: 2019.08.12 18:03:09 조회수: 336
홈페이지: https://blog.naver.com/animal_power



불릿 클럽은 원래 신일본의 외국인 용병 넷이서 만든 군단이었는데,..



어느새 일본인이 거의 반이네요.




배드 럭 파레

체이스 오웬스

엘 판타스모

게도 (일본인)

히쿨레오

자도 (일본인)

제이 화이트

이시모리 타이지 (일본인)

타마 통가

탕가 로아

타카하시 유지로 (일본인)

켄타 (일본인)



외국인 7명에 일본인 5명이니...



ㅋㅋㅋㅋㅋㅋ 아니 켄타는


가려면 스즈키군을 가지... (스즈키군이 더 잘 어울리는데..)


왜 하필 불릿 클럽을... ㅋㅋㅋㅋㅋㅋ




악역이 어울리기는 하지만


불릿 클럽이랑 어울린단 생각은 안 드네요..!!



BEST 추천 댓글

profile
상한게BEST 등록일: 2019-08-12 18:40
개인적으론 현재 켄타에게 매우 어울리는 군단 선택이었다고 봅니다.

스즈키군은 악역 군단이긴 하지만 환호받는 악역군단 쪽이어서, 현재 현지 관객들에게 미움을 사고 있는 켄타가 그걸 더 폭발시키고 활용하기 위해선 제대로 야유를 받는 군단 쪽이 더 나았다고 봅니다.

연고면에서 생각해 봐도 불릿클럽이 외국에서 활약했던 스타를 들여온다는 점, 같은 단체에서 활약했던 선수가 있다는 점(이시모리), 영어도 어느정도 가능하니 선수들과 의사소통에도 문제가 없다는 점을 고려하면 정말 좋은 선택이 아니었나 싶네요.

앞으로 이걸 기회로 시바타는 무리여도 여러 선역과 엮이면서 의외로 신일본에 부족한 악역으로서 좋은 모습을 더 쌓아가길 기대해 봅니다.
profile
스턴건BEST 등록일: 2019-08-13 16:24
가끔 스즈키와 한편이 된 적도 있었던 마루후지와 달리 KENTA는 스즈키나 아키야마, 타카야마 같은 거물급 레슬러들과는 대립만 했었죠. 그래서 그런가 싶기도 하네요.
profile
상한게 등록일: 2019-08-12 18:40
개인적으론 현재 켄타에게 매우 어울리는 군단 선택이었다고 봅니다.

스즈키군은 악역 군단이긴 하지만 환호받는 악역군단 쪽이어서, 현재 현지 관객들에게 미움을 사고 있는 켄타가 그걸 더 폭발시키고 활용하기 위해선 제대로 야유를 받는 군단 쪽이 더 나았다고 봅니다.

연고면에서 생각해 봐도 불릿클럽이 외국에서 활약했던 스타를 들여온다는 점, 같은 단체에서 활약했던 선수가 있다는 점(이시모리), 영어도 어느정도 가능하니 선수들과 의사소통에도 문제가 없다는 점을 고려하면 정말 좋은 선택이 아니었나 싶네요.

앞으로 이걸 기회로 시바타는 무리여도 여러 선역과 엮이면서 의외로 신일본에 부족한 악역으로서 좋은 모습을 더 쌓아가길 기대해 봅니다.
profile
l슈퍼베어l 등록일: 2019-08-12 20:51
말씀하신 점들을 보니, 분명 어울리는 점도 존재하는 군요-!!
profile
l슈퍼베어l 등록일: 2019-08-12 22:32
켄타 군단 들어가는 과정을 이제야 뒤늦게 봤는데

아..


이러면 납득이 되네요 ㅋㅋㅋㅋㅋㅋㅋ 엄청난 턴힐이었습니다!
profile
appliepie1 등록일: 2019-08-12 19:09
켄타 선수의 경기력에 대해서 여전히 불안하다는 얘기도 나오느니만큼, 난입 등 비겁한 전략을 쓰는 현 불릿 클럽 기조의 덕을 더욱 볼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profile
l슈퍼베어l 등록일: 2019-08-12 20:53
먼가 느낌상 이시모리나 판타스모처럼 누군가를 대동할 것 같지는 않은데,

여기서 이시모리처럼 반칙 없이 클린하게 맞설 것이냐

아니면 판타스모처럼 반칙을 동반하느냐로 갈릴 것 같군요.
profile
파괴의신(사라토가) 등록일: 2019-08-12 21:15
그 와중에 히쿨레오는 활동하는걸 못본지가....
profile
l슈퍼베어l 등록일: 2019-08-12 21:16
약간 준회원 느낌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profile
스턴건 등록일: 2019-08-13 16:24
가끔 스즈키와 한편이 된 적도 있었던 마루후지와 달리 KENTA는 스즈키나 아키야마, 타카야마 같은 거물급 레슬러들과는 대립만 했었죠. 그래서 그런가 싶기도 하네요.
profile
l슈퍼베어l 등록일: 2019-08-13 16:49
오 설명 감사합니다-!!
profile
파괴의신(사라토가) 등록일: 2019-08-13 21:25
노아서 선배들이랑 싸운 반골이미지 강해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WWE TALK 게시판 이용수칙! (개정) + 13 TripleH 06-04-30 14318
27291 [스포] 머피가 여기서 더 떡상하려면.. [5] l슈퍼베어l 19-08-14 390
27290 [동영상] 패배를 인정하지 않는 아이코닉스 [4] 오페라의유령 19-08-14 260
27289 [번역] 2ch 토론글 '이제 그 시절의 'SUPER J-CUP'과는 딴판이 되었군' 공국진 19-08-14 108
27288 [스포] 슬램! 레슬링이 매긴... WWE 써머슬램 2019의 평점입니다~. ^^ [3] BuffaloBills 19-08-13 140
27287 최근 본 스토리 전환중 가장 흥미로웠네요 [7] file inspiration 19-08-13 458
27286 [번역] 2ch 게시판의 신일본 프로레슬링 'G1 클라이맥스 29' 결승전 반응 [4] 공국진 19-08-13 126
27285 [스포] 저만 곱지 않게 보이는 건가요? [16] 파이브미닛 19-08-13 493
27284 [동영상/스포] 다음 주 raw에서 US 챔피언쉽 열립니다 [2] 러브차드 19-08-13 196
27283 [스포] 슬램! 레슬링이 매긴 NXT 테이크오버 : 토론토 Ⅱ의 평점이라는군요 [2] BuffaloBills 19-08-13 120
27282 [스포] 섬머슬램 짤막 감상평 (의식의 흐름) [2] l슈퍼베어l 19-08-12 362
27281 [번역] 2ch 게시판의 신일본 프로레슬링 'G1 클라이맥스 29' 18일째 반응 [7] 공국진 19-08-12 121
27280 지난 한 달 간 즐거웠습니다 [1] appliepie1 19-08-12 307
27279 섬머슬램 보고 답답한 마음, G1으로 시원하게 푸네요 [3] 디지 19-08-12 159
» [스포] 이제는 일본인이 반 가까이로군요 [10] l슈퍼베어l 19-08-12 336
27277 [스포] 이번 PPV가 나빴던 결정적 이유 [7] eks150 19-08-12 555
27276 [스포] 코피 킹스턴에게 챔피언 내준 판단은 완전히 실패인 듯 [18] DJSoda 19-08-12 593
27275 [스포] 썸머슬램 시작했는데 [6] 티페인 19-08-12 310
27274 [번역] 2ch 게시판의 신일본 프로레슬링 'G1 클라이맥스 29' 17일째 반응 공국진 19-08-11 104
27273 [스포] '그 사람'의 나이를 감안할 때, 내일 은퇴해도 이상하진 않겠네요~. [4] BuffaloBills 19-08-11 369
27272 [번역] 쥬스 로빈슨 vs 제이 화이트에 대한 재밌는 트위터 감상글 [2] 공국진 19-08-10 122
27271 [팟캐스트] WTF #01 NXT 테이크오버 토론토 2 프리뷰 CuttingEdge 19-08-10 60
27270 NXT가 올 가을부터 '두 시간 방송'으로 개편된다는 루머가 떠돌던데요... [2] BuffaloBills 19-08-10 159
27269 [번역] 2ch 게시판 토론글 'G1 B블럭 결승 진출 조건 상황 좀 가르쳐 줘' 공국진 19-08-10 54
27268 현재 WWE 각본진이 얼마만큼 시너지를 내고 얼마만큼의 권한을... [4] cheld 19-08-10 198
27267 [스포] 써머슬램 2019의 모든 경기들을 - 결과만 간략히 - 예상해 볼게요~. [1] BuffaloBills 19-08-09 74
27266 [스포] 결승전에 누가 올라갈 것으로 예상하십니까? [6] file l슈퍼베어l 19-08-09 151
27265 [번역] 2ch 게시판의 신일본 프로레슬링 'G1 클라이맥스 29' 16일째 반응 공국진 19-08-09 88
27264 나이토 테츠야나 이부시 코타 경기 스타일에 문제 있나요? [2] 아스와르드 19-08-09 159
27263 [스포] '이 스테이블'도 분열의 길을 걷게 되지는 않을까 걱정(?)됩니다~. BuffaloBills 19-08-09 136
27262 [번역] 2ch 게시판의 신일본 프로레슬링 'G1 클라이맥스 29' 15일째 반응 [2] 공국진 19-08-09 120
27261 크리스토퍼 다니엘스가 진짜 나이가 많군요... [2] 아스와르드 19-08-08 271
27260 [동영상] 라이엇 스쿼드의 못된 짓 3편 자막 있습니다 오페라의유령 19-08-08 86
27259 [캡쳐] NXT 테이크오버 : 토론토 Ⅱ 직전에 '특별 이벤트'가 열리려는지... [2] BuffaloBills 19-08-08 123
27258 [동영상] (재업) 라이엇 스쿼드의 못된 짓 1탄 자막 있습니다 오페라의유령 19-08-08 53
27257 [번역] 2ch 게시판의 신일본 프로레슬링 'G1 클라이맥스 29' 14일째 반응 공국진 19-08-08 85
27256 [스포] 이 아저씨 어떠카죠.. [6] file l슈퍼베어l 19-08-07 393
27255 [스포] 올해 써머슬램과 관련된 준비가 얼마나 엉망진창이었으면 BuffaloBills 19-08-07 209
27254 [번역] 2ch 게시판의 신일본 프로레슬링 'G1 클라이맥스 29' 13일째 반응 공국진 19-08-07 65
27253 [스포] 이거보다 훨씬 더 '잣'같았던 장면 [16] file l슈퍼베어l 19-08-07 345
27252 [스포] 제발 로만 레인스 관련 각본이 뻔하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8] I.B 19-08-07 293
27251 [스포] 현재진행형의 각본 바꾸기 [3] eks150 19-08-07 330
27250 이 경기를 보니까 진짜 해도해도 너무한 것 같습니다 [12] file awesome~~... 19-08-07 481
27249 wwe.com에 역대 써머슬램의 포스터들을 모두 소개하는 기사가 실렸던데... [4] BuffaloBills 19-08-06 285
27248 어제 'PWF X LAND'S END 블레이즈 컴피티션 1'을 무사히 마쳤습니다 [4] 공국진 19-08-05 160
27247 [팟캐스트] 레전드매치 E01. 존 시나 vs. CM 펑크 (머니 인 더 뱅크 2011) [2] CuttingEdge 19-08-04 99
27246 밥 백런드가 얼마나 힘이 강했는가 (릭 마텔 인터뷰) [3] 쥬엔류 19-08-04 322
27245 내일은 PWF 서울 KBS 88 제2체육관 대회에서 레퍼리 일을 봅니다 공국진 19-08-03 116
27244 [스포] 이거는 그냥.. [10] file l슈퍼베어l 19-08-03 400
27243 섬머슬램과 올 아웃 포스터를 본 친구의 반응 [8] 데몬터너 19-08-03 367
27242 [번역] 2ch 게시판의 신일본 프로레슬링 'G1 클라이맥스 29' 12일째 반응 [2] 공국진 19-08-03 1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