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ICK
MENU

open close
 
WWE NXT 방영 가능성이 기대되는 건 저뿐인가요?

작성자: 기적의RKO 등록일: 2019.07.26 22:02:16 조회수: 151

사실 NXT 선수가 콜업되어 메인선수로 올라오고 


망하거나 스토리라인이 없어서 못나온 선수도 방영이 되면 보급이 될거라 보거든요..


물론 빈스가 터치하냐 안하냐인데


이번에 로우와 스맥다운도 트리플H가아닌 다른 사람을 쓴것도 있고


여기서 NXT 까지 뺏어버리겠다하면 


트리플 H와 빈스 둘이 확 틀어질수있는 부분이기에 솔직히 쉽게 안건들거같습니다


솔직히 빈스 성격에 터치한다 싶긴한데 


오히려 방영으로 인해 지금은 이전과 다르게 선수들의 무게감도 적은 편인데 


당장 놀고있는 선수만 보급해도 충분히 두꺼워질수있거든요


또한 선수들의 페이문제도 방영을 한다면 조율도 가능하다고 봅니다


방영에 부정적인 반응을 보시는 분이 많은 것같은데


이제 wwe 선수는 과포화기에 NXT가 지속적으로 콜업이 된다는 가정하에는


선수가 계속 보급될수는 없고... 오히려 지속적으로 방영을 안한다면


1년 2년후에는 NXT자체가 위기가 아닐까요...


아무리 각본이 좋아도 선수가 없으면 GG니깐요



profile
로빈킹 등록일: 2019-07-26 21:10
저도 기대되는데 로우나 스맥다운 라이브처럼 생방송으로 나오겠죠?
profile
조사장 등록일: 2019-07-26 21:13
저도 기대됩니다. 205랑 합친다는 말이 나오는데 합치면 2시간 확장이 확정적이죠. 2시간 확장이 중요하다고 봅니다. 생방송은 당장은 어렵다고 보고요.
profile
황신 등록일: 2019-07-26 21:15
지금도 타일러 브리즈나 킬리언 데인 보내는 중이고, 애초에 nxt가 주목받던 2013-2014년에는 지금보다 인디 스타들이 없었는데도 잘만 나갔으니까 선수 수급 걱정은 안해도 될거 같습니다.

솔직히 다른거 다 제치고 빈스가 개입할 수 있기에 다들 걱정하는거죠. 지금 늑트가 매니아들의 구원처가 된건 wwe 상품 중에 빈스가 유일하게 터치하지 않는다는 점이 큰데, 그 장점을 빼앗길 확률이 높으니...
profile
R V D 등록일: 2019-07-26 21:32
건들이지 않는 상태에서 205랑 합치면 꽤나 볼만해질꺼같습니대
profile
폐도르 등록일: 2019-07-26 22:03
하지만 빈스가 건들겠져
profile
뽀대나는벨러 등록일: 2019-07-27 18:12
그리고 매주 방송으로 바뀌면 경기퀄이 줄어들 것 같네요
profile
daft_punk 등록일: 2019-07-27 23:15
하지만 빈스가 건들겠져 2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WWE TALK 게시판 이용수칙! (개정) + 13 TripleH 06-04-30 14770
» NXT 방영 가능성이 기대되는 건 저뿐인가요? [7] 기적의RKO 19-07-26 151
26869 [번역] 2ch 게시판의 신일본 프로레슬링 'G1 클라이맥스 29' 8일째 반응 [6] 공국진 19-07-26 205
26868 [설문/스포] NXT NA 챔피언쉽 트리플 쓰레트 경기의 결과를 맞춰보죠~. ^^ [5] BuffaloBills 19-07-25 107
26867 [동영상] 레디 투 럼블 : 윤강철 선수와 함께 [2] 동탁 19-07-25 63
26866 NXT의 TV 방영 어떻게 보시나요?? [7] 황신 19-07-25 207
26865 '이것이 UWF다!' 제9회에서 나온 흥미로운 이야기를 옮겨봅니다 공국진 19-07-25 188
26864 브레이가 맨디블 클로를 자주 사용하게 될 수도 있다는데.. [4] 데몬터너 19-07-25 267
26863 [팟캐스트] 레슬낙낙 E21-1. 파이트 포 더 폴른 리뷰 外 [1] file CuttingEdge 19-07-25 81
26862 찰리 카루소 넘나리 샥시함 ㅠㅠ [1] 에디튜드... 19-07-24 380
26861 Defiant Wrestling, NXT 출신 선수들이 한국에서 격돌 file 홍군 19-07-24 219
26860 오스틴 나온 마지막 장면만 따로 봤는데 [4] DJSoda 19-07-23 336
26859 [스포] 노인정 ... [1] 티페인 19-07-23 303
26858 [스포] 24/7 챔피언쉽 히스토리 [3] CuttingEdge 19-07-23 240
26857 [스포] 브레이의 섬슬 상대가 변경될 듯한 느낌이 드네요 [5] I.B 19-07-23 394
26856 이번 섬머슬램 [2] 코난 19-07-23 323
26855 PWS 1주년 기념 쇼 피닉스 페스트 안내 및 포스터 공개 [2] 킹콩마스터 19-07-23 154
26854 올레 앤더슨이 총에 맞을 뻔했던 일 (올레 앤더슨의 자서전) [1] file 쥬엔류 19-07-22 172
26853 [스포] 지난 주 임팩트 레슬링이-, 나름 괜찮은 컨셉트로 진행된 것 같아요~. [3] BuffaloBills 19-07-22 130
26852 시한부 아이의 소망을 짓밟아 버린 얼티밋 워리어 (브렛 하트의 자서전) [9] file 쥬엔류 19-07-21 517
26851 [번역] 2ch 게시판의 신일본 프로레슬링 'G1 클라이맥스 29' 7일째 반응 [2] 공국진 19-07-21 126
26850 [스포] NXT 챔피언쉽 3전 2선승제 경기에 어떤 규칙들이 들어갈런지... [4] BuffaloBills 19-07-21 146
26849 [번역] 2ch 게시판의 신일본 프로레슬링 'G1 클라이맥스 29' 6일째 반응 공국진 19-07-20 359
26848 [스포] 아직은 섣부른 예상이지만-, 두 브랜드가 '정면 충돌'한다면...? [7] BuffaloBills 19-07-20 309
26847 [번역] 2ch 게시판의 신일본 프로레슬링 'G1 클라이맥스 29' 5일째 반응 [2] 공국진 19-07-19 145
26846 [스포] 케빈 오웬스는 써머슬램 2019에서 '이 사람'과 격돌한 뒤, 곧바로... [1] BuffaloBills 19-07-19 296
26845 브레이 와이엇 복귀 때 [4] 데몬터너 19-07-19 278
26844 [스포] 드디어 두 사람이 1:1 맞대결을 벌이는 모양이로군요~. [1] BuffaloBills 19-07-18 359
26843 케빈 오웬스 스터너는 왜 이리 엉성한지 모르겠군요... [7] 파이브미닛 19-07-17 451
26842 [스포] 다니엘 브라이언에게는 도대체 어떤 각본이 주어진 것인지? [2] BuffaloBills 19-07-17 242
26841 [번역] 2ch 게시판의 신일본 프로레슬링 'G1 클라이맥스 29' 4일째 반응 [2] 공국진 19-07-16 155
26840 [스포] 정말로 이 사람이 '(써머슬램에서) 새로운 No. 1 컨텐더'로 나설까요? [3] BuffaloBills 19-07-16 241
26839 세자로의 새 엔트렌스 [1] 코와이네 19-07-15 289
26838 [스포] 그가 다시 한 번 WWE 챔피언이 될 수도 있다고 생각합니다 [13] 러브차드 19-07-15 640
26837 [설문] 여러분은 익룰 어떻게 보셨나요? [12] 코난 19-07-15 384
26836 [번역] 2ch 게시판의 신일본 프로레슬링 'G1 클라이맥스 29' 3일째 반응 [4] 공국진 19-07-15 154
26835 [스포] 슬램! 레슬링이 매긴... WWE 익스트림 룰스 2019의 평점이랍니다~. [1] BuffaloBills 19-07-15 246
26834 [설문] 여러분은 두 이벤트 중에서 어떤 게 더 좋았나요? 코난 19-07-14 207
26833 [번역] 2ch 게시판의 신일본 프로레슬링 'G1 클라이맥스 29' 2일째 반응 [2] 공국진 19-07-14 118
26832 [스포] 캐치포인트 리유니언 매치는 거의 5성급이네요 [1] 19-07-14 234
26831 [팟캐스트] 레디 투 럼블 윤강철 선수 유튜브 스페셜 file 동탁 19-07-14 117
26830 [스포] 크루저웨이트 타이틀 또는 RAW 태그 팀 타이틀이 PPV에서 빠질 듯? [3] BuffaloBills 19-07-13 177
26829 (레디투럼블) 윤강철 선수에게 질문을 받습니다 [6] 동탁 19-07-13 142
26828 [번역] 2ch 프로레슬링 게시판 토론글 '욕설을 퍼붓는 제이 화이트 귀엽다' [3] 공국진 19-07-12 188
26827 [번역] AEW 심판 오브리 에드워즈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6] file appliepie1 19-07-11 285
26826 [스포] '빅 네임의 선역 전환'이 나왔으니, '충격적인 악역 변신'도...? [6] BuffaloBills 19-07-11 393
26825 [팟캐스트] 레슬낙낙 E20-2. 파이터 페스트와 파이프밤 [2] CuttingEdge 19-07-10 169
26824 [스포] 사실 이 분의 경기는 기적의RKO 19-07-09 356
26823 [스포] 슬램! 레슬링이 매긴 임팩트 슬래미버서리 ⅩⅦ의 경기 평점입니다~. [2] BuffaloBills 19-07-09 155
26822 [번역] 2ch 게시판의 신일본 프로레슬링 'G1 클라이맥스 29' 개막전 반응 [8] 공국진 19-07-08 262
26821 내년 레슬킹덤 직관을 가게 됐습니다 [10] 황신 19-07-08 2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