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ICK
MENU

open close
 
이번에 번역해 볼 2ch 프로레슬링 게시판의 글은 신일본 프로레슬링의 'G1 클라이맥스 29' 7일째 흥행 실시간 반응입니다.


7월 20일, 도쿄 고라쿠엔 홀에서 치뤄진 대회였는데, 어떤 반응들이 나왔을지 보시죠.


(*'┗ '표시의 글은 바로 위에 글에 대한 답글입니다)






d0038448_5d344f311cb0e.jpg
*어떻게 될지 모르겠지만 기대되는 시합.


*체중차가 장난 아닐 것 같아.



*체중 차이가 70Kg이니까.



*어른 한 명분 체중차.



d0038448_5d344f42e6fff.jpg
*혹시 링 아웃인가?



*링 아웃으로 끝날 예감이 엄청난데.



*계단 근처에서의 난투는 조마조마해.



*서둘러!



*재밌는 승리법. 하하하하하하.



*링 아웃이다 ━━━━(゚∀゚)━━━━!!



*이렇게 안하면 못이기지.



d0038448_5d344f51dc27a.jpg
*잭이 엄청 기분좋게 웃고있어. 하하하.



*링 아웃이지만 재밌어. 하하하.



*이번 시합도 아쳐가 링아웃 패할 가능성이 있어.



*아쳐와 타나하시는 나이가 비슷하지 않건가?



*┗ 동갑이야.



d0038448_5d344f63e3526.jpg
*아무 것도 상관하지 않고 승리를 노리러 가는 자세가 좋아.



d0038448_5d344f744793b.jpg
*아쳐 너무 멋지잖아...



*타나하시는 분위기를 잘 읽으니 관객들의 랜스에 대한 기대를 느끼고 있을려나.



*┗ 느끼고 행동하고 있군.

타나하시의 이런 점이 좋아.



*에이스와 아쳐와 성원이 호각인게 장난 아니야.



*프로레슬링다운 프로레슬링.

타나하시는 아쳐를 좋아하겠군.



*이런 아쳐 콜을 들어본 적이 없어. 하하하하하.



*여성팬이 타나하시, 아저씨팬이 아쳐를 외치는군. 하하.



*아쳐도 관객들을 꽤 컨트롤 하는군.



*아쳐는 심플한 강함이 좋군.

신일본엔 있을 듯 하면서도 없던 타입.



d0038448_5d344f831f6a8.jpg
*슬링 블레이드의 예리함이 돌아오고 있어.



*교통사고다아아아아아!!!

좋은 접수군.



d0038448_5d344f9363eee.jpg
*쵸크 슬램의 설득력!



*좋아!! 프로레슬링다워서 정말 좋아!!!!



d0038448_5d344fa6f23ad.jpg
*아이언 클로로 이렇게나 환호가 나오다니. 하하하하.



*더 보고싶은 시합이야.



*좋은데.

프로레슬링의 매력이 담겨있어.



d0038448_5d344fae573fa.jpg
*역시 롤 업인가.

하지만 재밌었어.



*타나하시 부활하고 있어.



*┗ 움직임이 깔끔했지.



*엄청 재밌었어!

아쳐에게 이기려면 롤 업 밖에 없지. 하하.



d0038448_5d344fcc19099.jpg
*어떻게 되려나.



*화확반응이 일어날지도 몰라.



d0038448_5d34501c6807f.jpg
*EVIL 홈런.



*오랜만에 홈런!



*KENTA에게 다크니스 투어.



*야유. 하하하.



*리스펙트 미!



*엄청난 성원을 받는 어둠의 왕.



*야유는 받고있지만 얼마 전보다 안좋은 시합은 아니야.

주로 EVIL이 열심히 하고있기 때문이지만.



d0038448_5d3450481f96c.jpg
*그래도 은근히 합이 잘 맞는 것 같아.



*지금까지 중 제일 좋아.



*꽤 잘 맞물리는 좋은 시합같은데.



*추남에게 무릎차기가 잘 들어갔어!!!



d0038448_5d345054c4bfb.jpg
*흐음.... 그럭저럭 재밌었어.

하지만 시합 후 경기장의 분위기가 모든 걸 말해주는군.



*이건 EVIL과 KENTA의 상성이 좋은거로군. 응.



*대항전 느낌이 별로 없었어.

역시 타나하시가 대단한거군.



*현장에서 일부는 야유.



*이부시의 다리가 얼마나 회복되었을까...



*이부시 SANADA는 태그를 맺어라.



*좋은 느낌인데. 이런거 좋아.



*둘 다 즐거운 것 같아 보는 쪽도 즐거워.



d0038448_5d3450e4e2b19.jpg
*환호성 대결은 다른 격투기에선 잘 볼 수 없는 광경이군. 하하하.



*그야말로 누굴 응원하면 좋을지 모를 시합이야! (이상적)



*이부시의 도발. 하하하.



*이부시가 "어떻게된거냐 임마!"라고 말하는건 드문데.



*이 두 사람이 이런 감정적인 시합을 하는게 의외야.



d0038448_5d3450f32987d.jpg
*카미고에 따라쓰기 나왔다 ━━━━━━(゚∀゚)━━━━━━ !!



*SANADA의 상대 기술 따라쓰기는 원래 쓰는 사람보다 깔끔하게 쓰는 일이 많아.



d0038448_5d3450fd247e2.jpg
*창 던지기는 무서워.



*SANADA는 정말 뭐든지 할 수 있군.



d0038448_5d345114652ac.jpg
*이부시의 보마예 좋아.



d0038448_5d34511add014.jpg
*좋은 시합이었어.



*초반이 그저 그렇고 잘 맞물릴듯 하면서도 그러지 않았는데 중반부터 재밌었어.



*SANADA의 운동능력이 대단했어.

마음만 먹으면 피닉스 스플래시나 슈팅스타 프레스같은 공중기를 쓸 수 있지 않을까?



d0038448_5d34511fb627c.jpg
*앞으로도 두 사람의 대결은 계속되겠지. 이제 입구야.



*더 시합이 좋아질거란 느낌은 드는데.

허들이 너무 높아.



*이건 올해 우승자 (*NEW JAPAN CUP 우승자 오카다, BEST OF THE SUPER Jr. 우승자 오스프레이)끼리의 대결인가?



*혹시 오스프레이는 지금이 제일 인기려나?



*┗ BEST OF THE SUPER Jr. 덕분에 역대 최고로 인기라는건 틀림없겠군.



*오카다는 정말 튼튼하군.

메인 전선에 올라온 후 큰 부상을 당한 일이 없었지?



*┗ 이제 다들 당연하다고 생각하지만 오카다의 최고로 굉장한 점은 바로 그거지.



d0038448_5d34514ca263e.jpg
*오카다의 이 챔피언 느낌은 굉장해.



*지금 오스프레이 목 상태에 리버스 넥 브레이커는 위험하잖아. 하하.



*이거야말로 챔피언끼리의 싸움이로군.



d0038448_5d34515b9958e.jpg
*단번에 스피드가 높아졌어.



d0038448_5d345163560d5.jpg
*좋은 드롭킥.



*오카다 맺집 쎄잖아. 하하.

터프함 덩어리.



*공방이 빨라.



*오늘 드롭킥 높은데.

역시 오카다의 스태미너는 이상할 정도야.



*오카다는 어째서 전혀 지치지 않는거야?

이상할 수준이야.



*┗ 오카다와 타구치 감독은 스태미너 괴물.



d0038448_5d34518615ef1.jpg
*철책을 밟고 뛰는게 정말 굉장한 것 같아.



*┗ 균형을 잡는게 대단하지.



*엄청난 도약 거리.



*오스 커터 킷아웃 당했다~!!!



d0038448_5d34518d5d4df.jpg
*레인 메이커를 반격하는 방법이 하하하하.



*레인 메이커식 스패니시 플라이.



*오카다의 기술의 정밀도가 높아졌군.



*아름다워.

오스프레이의 모든 것이 아름다워.



*뜨거운 공방.



*오카다도 잘 받아주는군.



*이건 완전히 신일본의 외국인 에이스잖아.



*여기가 오카다의 굉장한 점이지.



*오카다는 진짜 좀비야. 하하하.



*너무 재밌어.



*최고입니다.



d0038448_5d34519fee7d1.jpg
*오카다 강해~~~.



*틀렸나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

하지만 좋은 시합이었어.



*오스프레이가 이겼으면 했지만 엄청나게 좋은 시합이었어.



*오카다 씨 멋집니다!!!



*오카다도 오스프레이도 엄청나.





profile
appliepie1 등록일: 2019-07-22 09:28
아처 호응은 정말 놀랐습니다.
profile
공국진 등록일: 2019-07-22 11:35
이렇게 평가받게 되어서 기쁨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WWE TALK 게시판 이용수칙! (개정) + 13 TripleH 06-04-30 14380
26928 브리티시 불독스의 강아지 마틸다 (로디 파이퍼 팟캐스트) [2] file 쥬엔류 19-07-26 133
26927 NXT 방영 가능성이 기대되는 건 저뿐인가요? [7] 기적의RKO 19-07-26 143
26926 [번역] 2ch 게시판의 신일본 프로레슬링 'G1 클라이맥스 29' 8일째 반응 [6] 공국진 19-07-26 177
26925 [설문/스포] NXT NA 챔피언쉽 트리플 쓰레트 경기의 결과를 맞춰보죠~. ^^ [5] BuffaloBills 19-07-25 107
26924 [동영상] 레디 투 럼블 : 윤강철 선수와 함께 [2] 동탁 19-07-25 60
26923 NXT의 TV 방영 어떻게 보시나요?? [7] 황신 19-07-25 191
26922 '이것이 UWF다!' 제9회에서 나온 흥미로운 이야기를 옮겨봅니다 공국진 19-07-25 118
26921 브레이가 맨디블 클로를 자주 사용하게 될 수도 있다는데.. [4] 데몬터너 19-07-25 244
26920 [팟캐스트] 레슬낙낙 E21-1. 파이트 포 더 폴른 리뷰 外 [1] file CuttingEdge 19-07-25 61
26919 10월 2일부터 시작되는 AEW 위클리 쇼 [2] eks150 19-07-25 217
26918 찰리 카루소 넘나리 샥시함 ㅠㅠ [1] 에디튜드... 19-07-24 380
26917 Defiant Wrestling, NXT 출신 선수들이 한국에서 격돌 file 홍군 19-07-24 213
26916 오스틴 나온 마지막 장면만 따로 봤는데 [4] DJSoda 19-07-23 333
26915 [스포] 노인정 ... [1] 티페인 19-07-23 294
26914 [스포] 24/7 챔피언쉽 히스토리 [3] CuttingEdge 19-07-23 224
26913 [스포] 브레이의 섬슬 상대가 변경될 듯한 느낌이 드네요 [5] I.B 19-07-23 384
26912 '존 목슬리 vs. 조쉬 바넷'이 확정되었습니다 [1] eks150 19-07-23 230
26911 이번 섬머슬램 [2] 코난 19-07-23 310
26910 PWS 1주년 기념 쇼 피닉스 페스트 안내 및 포스터 공개 [2] 킹콩마스터 19-07-23 138
26909 올레 앤더슨이 총에 맞을 뻔했던 일 (올레 앤더슨의 자서전) [1] file 쥬엔류 19-07-22 170
26908 [스포] 지난 주 임팩트 레슬링이-, 나름 괜찮은 컨셉트로 진행된 것 같아요~. [3] BuffaloBills 19-07-22 123
26907 시한부 아이의 소망을 짓밟아 버린 얼티밋 워리어 (브렛 하트의 자서전) [9] file 쥬엔류 19-07-21 432
» [번역] 2ch 게시판의 신일본 프로레슬링 'G1 클라이맥스 29' 7일째 반응 [2] 공국진 19-07-21 104
26905 [스포] NXT 챔피언쉽 3전 2선승제 경기에 어떤 규칙들이 들어갈런지... [4] BuffaloBills 19-07-21 136
26904 [번역] 2ch 게시판의 신일본 프로레슬링 'G1 클라이맥스 29' 6일째 반응 공국진 19-07-20 109
26903 [스포] 아직은 섣부른 예상이지만-, 두 브랜드가 '정면 충돌'한다면...? [7] BuffaloBills 19-07-20 302
26902 [번역] 2ch 게시판의 신일본 프로레슬링 'G1 클라이맥스 29' 5일째 반응 [2] 공국진 19-07-19 131
26901 [스포] 케빈 오웬스는 써머슬램 2019에서 '이 사람'과 격돌한 뒤, 곧바로... [1] BuffaloBills 19-07-19 244
26900 브레이 와이엇 복귀 때 [4] 데몬터너 19-07-19 270
26899 [스포] 드디어 두 사람이 1:1 맞대결을 벌이는 모양이로군요~. [1] BuffaloBills 19-07-18 349
26898 [스포] 정말 구역질이 나네요 [17] file eks150 19-07-18 642
26897 케빈 오웬스 스터너는 왜 이리 엉성한지 모르겠군요... [7] 파이브미닛 19-07-17 428
26896 [스포] 다니엘 브라이언에게는 도대체 어떤 각본이 주어진 것인지? [2] BuffaloBills 19-07-17 230
26895 [번역] 2ch 게시판의 신일본 프로레슬링 'G1 클라이맥스 29' 4일째 반응 [2] 공국진 19-07-16 133
26894 [스포] 정말로 이 사람이 '(써머슬램에서) 새로운 No. 1 컨텐더'로 나설까요? [3] BuffaloBills 19-07-16 232
26893 세자로의 새 엔트렌스 [1] 코와이네 19-07-15 277
26892 [스포] 그가 다시 한 번 WWE 챔피언이 될 수도 있다고 생각합니다 [13] 러브차드 19-07-15 632
26891 [설문] 여러분은 익룰 어떻게 보셨나요? [12] 코난 19-07-15 377
26890 [번역] 2ch 게시판의 신일본 프로레슬링 'G1 클라이맥스 29' 3일째 반응 [4] 공국진 19-07-15 136
26889 [스포] 슬램! 레슬링이 매긴... WWE 익스트림 룰스 2019의 평점이랍니다~. [1] BuffaloBills 19-07-15 234
26888 [설문] 여러분은 두 이벤트 중에서 어떤 게 더 좋았나요? 코난 19-07-14 196
26887 [번역] 2ch 게시판의 신일본 프로레슬링 'G1 클라이맥스 29' 2일째 반응 [2] 공국진 19-07-14 97
26886 [스포] 캐치포인트 리유니언 매치는 거의 5성급이네요 [1] 19-07-14 227
26885 [팟캐스트] 레디 투 럼블 윤강철 선수 유튜브 스페셜 file 동탁 19-07-14 108
26884 [스포] 크루저웨이트 타이틀 또는 RAW 태그 팀 타이틀이 PPV에서 빠질 듯? [3] BuffaloBills 19-07-13 167
26883 (레디투럼블) 윤강철 선수에게 질문을 받습니다 [6] 동탁 19-07-13 131
26882 [번역] 2ch 프로레슬링 게시판 토론글 '욕설을 퍼붓는 제이 화이트 귀엽다' [3] 공국진 19-07-12 168
26881 [번역] AEW 심판 오브리 에드워즈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6] file appliepie1 19-07-11 264
26880 [스포] '빅 네임의 선역 전환'이 나왔으니, '충격적인 악역 변신'도...? [6] BuffaloBills 19-07-11 384
26879 [팟캐스트] 레슬낙낙 E20-2. 파이터 페스트와 파이프밤 [2] CuttingEdge 19-07-10 1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