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ICK
MENU

open close
 
profile WWE 진짜로 세기말 WCW에 근접하고 있군요

작성자: eks150 등록일: 2019.06.25 10:29:43 조회수: 546

중계권과 어느 나라의 돈으로 많이 축적해놓는 것까지는 그렇다 쳐도 시청률은 반등의 여지가 없어 보이고 모든 스토리에 논리 따위는 더 이상 찾아볼 수가 없고 윗분들이 내놓는 대책들은 엉망인 부분들을 더 엉망으로 만들고 광고 시간에 실제 경기를 중단시켜서 직관의 메리트를 없애고 와일드카드라는 유치한 속임수로 통합쇼가 되어버려서 기회를 받아야 되는 선수들의 자리도 사실상 없어진지 오래.. 이게 세계 1위 단체가 할 수 있는 일들입니다.

BEST 추천 댓글

profile
hunBEST 등록일: 2019-06-25 11:32
더 첨가해 보겠습니다.
타단체 선수들 데려와 망신주기.
인디 유망주 데려와 먹이로 던져주기.
이름줄이거나 바꿔서 선수들 자존감 훼손.
툭하면 일령 횡대로 모아서 위상 떨어뜨리기.
브롤링할때마다 말리러 나와서 캐릭터 파괴하기.
고급, 고연봉 알바들 데려와 위화감 조성하기.
스토리나 각본에 쓸데없이 간섭하여 개연성 흐려놓기.

결론은 그 분이 최소 손떼는것만이 답입니다.
profile
JoeBEST 등록일: 2019-06-25 12:10
저도 완전 공감하고 최근에 레슬링에 대한 애정이 많이 줄었습니다만 현재 WWE가 WCW처럼 망하는건 프로레슬링에 대한 파이 자체가 확 줄어드는걸 의미하는지라 많이 안타깝네요.
profile
BuffaloBillsBEST 등록일: 2019-06-25 10:44
어느 한 글자 반론을 내놓기 힘들 정도로군요... 개인적으론 그래도 WWE가 성공하길 바라는데, 뭐 하나 쉴드를 쳐주려고 해도 그게 불가능한 형편이니... 휴우~.
profile
BuffaloBills 등록일: 2019-06-25 10:44
어느 한 글자 반론을 내놓기 힘들 정도로군요... 개인적으론 그래도 WWE가 성공하길 바라는데, 뭐 하나 쉴드를 쳐주려고 해도 그게 불가능한 형편이니... 휴우~.
profile
hun 등록일: 2019-06-25 11:32
더 첨가해 보겠습니다.
타단체 선수들 데려와 망신주기.
인디 유망주 데려와 먹이로 던져주기.
이름줄이거나 바꿔서 선수들 자존감 훼손.
툭하면 일령 횡대로 모아서 위상 떨어뜨리기.
브롤링할때마다 말리러 나와서 캐릭터 파괴하기.
고급, 고연봉 알바들 데려와 위화감 조성하기.
스토리나 각본에 쓸데없이 간섭하여 개연성 흐려놓기.

결론은 그 분이 최소 손떼는것만이 답입니다.
profile
골드버그형님 등록일: 2019-06-25 12:47
위에 몇몇개는 과거부터 해왔었지만, 그게 이제 안 먹히니까 더더욱 문제죠 ㅋㅋㅋ
profile
제로스제리코 등록일: 2019-06-25 23:32
선수들 모아놓는건 츄플과 스탭이 주로 하는것으로 알고있는데 여기에 추가하자면 타이틀획득한 선수들과 악수해주고 사진찍어주기도 포함해야할 듯합니다. 각본이 있는 WWE는 UFC와는 다르죠. 이렇게 통제하는 사람이 내덕이니 앞으로도 잘보여라. 하듯 선수들과 포즈 취하는것은 좀 별로더군요. 이때마다 선수들이 너무 작아보임..
profile
Joe 등록일: 2019-06-25 12:10
저도 완전 공감하고 최근에 레슬링에 대한 애정이 많이 줄었습니다만 현재 WWE가 WCW처럼 망하는건 프로레슬링에 대한 파이 자체가 확 줄어드는걸 의미하는지라 많이 안타깝네요.
profile
코와이네 등록일: 2019-06-25 12:15
그래도 다른점이 있다면 시대가 다르다는게 큰거 같습니다
profile
clench 등록일: 2019-06-25 14:48
그래도 타단체 선수들은 파급력이 없어서 괜찮다고들 합니다, 흐흐.
profile
U€ME 등록일: 2019-06-25 20:46
그래도 wwe가 망하질 않길 바라는게 왠지 wwe기 망하면 새로운 시대 도래보다 프로레슬링의 나락의 느낌이 강해서...
profile
흑운 등록일: 2019-06-25 21:36
그나마 시청률에 의한 실제적인 위기보단 방송 중계권 규모도 엄청나고 적자가 발생한건 아닙니다만....정말 충성스런 팬들이 떠나가기 시작할 수 있다는건 위험하다고 생각되네요.
profile
퍼펙트C 등록일: 2019-06-25 23:50
손을뗀다해도 수습하기힘든수준까지 올것 같아 걱정이네요..아니, 이미온건가?
profile
빅쇼KO펀치 등록일: 2019-06-26 19:44
wcw망하기전 나이트로 보고 졸은 기억이 ㅋㅋㅋ 당시 스타스포츠에서 wwe방영안해주고 wcw로바뀐게 원망스러울정도였는데 이제는 wwe가 저런소리를 듣네요 ㅋㅋ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WWE TALK 게시판 이용수칙! (개정) + 13 TripleH 06-04-30 14358
27123 [스포] 파이터 페스트 평가 [3] file NBT316 19-07-02 282
27122 [스포] AEW 파이터 페스트 간단 리뷰 [2] 황신 19-07-01 212
27121 [번역] 2ch 토론글 'KAZMA SAKAMOTO라는 엄청 잘하는 프로레슬러' [4] 공국진 19-07-01 96
27120 [스포] 숀 스피어스 인디 경기 별점 (+경기 결과 및 향후 일정) [6] file l슈퍼베어l 19-07-01 323
27119 ☆★☆★ WWA FORMATTING 최종 흥행 공지!! ★☆★☆ file 미남헌터 19-07-01 90
27118 [스포] AEW Fyter Fest 어떠셨나요? [19] appliepie1 19-06-30 779
27117 [스포] 슈퍼베어님의 최애가 사고를 쳤습니다 [8] 또하나의가족 19-06-30 687
27116 [설문/스포] '익스트림 룰스 2019의 메인 이벤트'는 어떤 경기가 될까요? [2] BuffaloBills 19-06-29 103
27115 내일 열리는 AEW Fyter Fest에 대해서 알아보자 [5] file appliepie1 19-06-29 438
27114 세드릭 알렉산더 같은 선수를... [7] 에리카 19-06-28 371
27113 '우리는 각본 있는 드라마'라고 홍보하는 건가요? [10] eks150 19-06-28 389
27112 [동영상] 빈스 맥맨, 에릭 비숍 & 폴 헤이먼에게 다시 기회를 주다! 양성욱 19-06-28 279
27111 개인적으로 최근에 레슬링 흥미가 떨어진 계기 [6] 시리우스관우 19-06-28 327
27110 폴 헤이먼과 에릭 비숍이 WWE 각본진으로 복귀했다네요 [10] 황신 19-06-27 406
27109 WWE가 AEW의 견제를 확실하게 시작하고 있더군요 [5] eks150 19-06-27 389
27108 가열차게 까이는 세스 '트인낭' 롤린스 [2] file 디지 19-06-27 333
27107 [스포] 어쩌면 NXT에서 한일전을 기획중? [3] 제로스제리코 19-06-27 315
27106 행복하고 또 행복했던 올해 스페셜 이벤트의 엔딩들 [7] CuttingEdge 19-06-27 246
27105 [스포] 올해 상반기 WWE PPV의 결말들 [16] file l슈퍼베어l 19-06-27 415
27104 [스포] 오늘 악역 변신을 감행한 '이 사람'은-, 과연 잘 해낼 수 있을런지? [6] BuffaloBills 19-06-27 440
27103 AOP가 성공하는데 폴 엘러링의 공이 크긴 컸나 봐요... [5] 아스와르드 19-06-27 318
27102 버디 머피가 205 입성 후 지금까지 받았던 평점 [3] file l슈퍼베어l 19-06-27 267
27101 [스포] 현재까지 확정된 익룰 2019 경기들의 규칙은 어떤 것이 될런지? [1] BuffaloBills 19-06-27 81
27100 [스포] 얘도 참 기량 더럽게 안 느네요... [28] file l슈퍼베어l 19-06-26 694
27099 [캡처] 세스 롤린스의 트위터 발언 전말 [12] eks150 19-06-26 722
27098 [스포] 코피는 05 바티스타랑 비슷하더군요 [7] 황신 19-06-26 393
27097 [링크] PWS Seoul : Phoenix Fest! NXT 무대 출신 레슬러가 온다! file Tescoyi 19-06-26 191
27096 [스포] WWE에서 타이틀 샷을 얻는 방법 [4] eks150 19-06-25 384
27095 [스포] 슬램! 레슬링이 매긴... WWE 스톰핑 그라운즈 2019의 평점입니다 [4] BuffaloBills 19-06-25 215
27094 세스 롤린스.. 그렇게 안봤는데 추함의 끝을 달리네요 [23] 꼰대제인 19-06-25 819
27093 The Wrestler 다큐 "마을의 유일한 볼거리" 감상 file appliepie1 19-06-25 116
» 진짜로 세기말 WCW에 근접하고 있군요 [11] eks150 19-06-25 546
27091 [스포] 스톰핑 그라운드를 보고서 신을 믿게 됐습니다 [10] 황신 19-06-24 501
27090 [스포] 이 팀들은 재경기를 가졌으면 좋겠네요 [4] 러브차드 19-06-24 424
27089 [스포] (설마 각본이겠지만) 드레이크 매버릭에게 위로를 보냅니다~. T_T [8] BuffaloBills 19-06-23 597
27088 [번역] 2ch 토론글 '다들 프로레슬링을 보기 시작했을 때의 뜨거운 이야기…' 공국진 19-06-22 105
27087 [동영상/스포] 예상했던(?) 대로... [6] ChoB 19-06-22 491
27086 WWE 스톰핑 그라운즈 2019에 경기가 더 추가되지 않는 것일까요~. [1] BuffaloBills 19-06-22 140
27085 내일은 레퍼리를 보기 시작한 이후 가장 힘든 하루가 될 것 같습니다 [4] 공국진 19-06-21 214
27084 [스포] 2019년도 상반기 슈퍼베어's 신일본 경기 Top 10 [4] file l슈퍼베어l 19-06-21 163
27083 [스포] 2019년도 상반기 슈퍼베어's NXT 경기 Top 10 [2] file l슈퍼베어l 19-06-21 163
27082 [스포] 2019년도 상반기 슈퍼베어's WWE 메인 경기 Top 10 [7] file l슈퍼베어l 19-06-21 203
27081 스톰핑 그라운드의 판매량이 어지간히도 낮은가 봅니다 [11] DJSoda 19-06-20 394
27080 G1 CLIMAX 29의 키 포인트 [3] eks150 19-06-19 272
27079 [스포] 뻘글인데... '이 경량급 선수'를 악역으로 변신시키면 어떨까요? [3] BuffaloBills 19-06-19 235
27078 [스포] 이 둘이 위치(?!)만 서로 바꾸면 딱 좋을텐데 말이죠..!! [14] file l슈퍼베어l 19-06-19 476
27077 데이브 멜처 연봉 1억은 될까여? 아스와르드 19-06-19 204
27076 [스포] 아 이런 거로 웃으면 안되는뎈 ㅋㅋㅋ [1] 파괴의신(... 19-06-18 446
27075 이번 G1에서 개인적으로 기대하는 경기들 [8] eks150 19-06-18 184
27074 [동영상] 짐 코넷의 창고 (Viceland) [1] appliepie1 19-06-18 1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