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ICK
MENU

open close
 
profile WWE 24/7 챔피언쉽 이대로 괜찮은가??

작성자: HardcoreHolly 등록일: 2019.06.14 04:54:43 조회수: 282
홈페이지: http://www.facebook.com/skhrpcc

최근에 유튜브로 봤습니다. 하드코어 레전드이자 하드코어 챔피언벨트를 마지막으로 소유한 믹폴리가

직접 발표한 24/7 챔피언벨트와 챔피언쉽...


먼저 챔피언벨트 디자인과 경기방식을 비판하겠습니다.

전혀 하드코어 같지 않는다는걸 보여주는 초록색 벨트색상에 성의없는 대문짝만한 24/7 각인, 또한

전혀 하드코어한 경기방식이 아닌 24시간 폴스 카운트 애니웨어같은 병맛같은 경기방식

그리고 완전 개그캐릭터로 전락해버린 알트루쓰의 24/7 챔피언 밀어주기


과거 하드코어 챔피언쉽을 제일 좋아하던 저의 관점에선 저건 그냥 "술래잡기"에 불과한 놀이입니다.

왜 이런 챔피언벨트를 만들었나요?

왜 이런 챔피언쉽을 만들었나요?

왜 한사람만 챔피언을 몰아주나요?


이걸 축구로 따지면 축구공하나 던져놓고 서로 자기가 드리블하겠다고 몰려드는 축구선수들의 개인전이라고 비유할만 합니다.

하드코어 챔피언쉽이야 로우든 스맥다운이든 PPV든 정식적인 매치업으로 많이 나오기라도 했지.

24/7챔피언쉽? 이건 정식적인 매치업도 아니고 그저 백스테이지 구경거리로 전락해버린 경기방식으로

진짜 심판들만 저거때문에 극한직업이 되버렸습니다.


아니 그냥 WWE 챔피언벨트 깨부숴서 하드코어 챔피언쉽을 부활시키면 안됐나요?

아 WWE가 아직도 PG등급이라서 그건 힘든가요?

유튜브로 하이라이트 영상으로 자꾸 메인에 떠서 보긴 하는데 참 답답합니다.

BEST 추천 댓글

profile
티페인BEST 등록일: 2019-06-14 08:12
저도 한동안 WWE에서 뭘 하든 부정적이었는데
개인적으로 요즘 24/7벨트와
브록의 머인뱅(획득과정말고 소유중인것)
이 두가지는 긍정적으로 보고 있습니다

24/7벨트가 지금 한명에게 몰아주기냐고 비판하신 것은
솔직히 좀 이해가 가질 않는 것이
반대로 타이틀명대로 24/7벨트라고 해서
지금 나온지 얼마 되지도 않았는데
너도 나도 돌아가며 벨트를 나눠가졌다면
그게 더 나은 결과였을까요?
더 정신없고 더 가치가 떨어졌을 것이고
이미 누가 갖던 관심에서 멀어졌을 것이라 생각됩니다
현재로써는 이 벨트의 가치와 존재감을 잘 살릴만한
진실이형이 이런식으로 소유해 나가는 것은
그나마 각본진이 일을 하고 있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좀만 더 멀리보자면
이 벨트는 정말 활용도의 범위가 커서
각본진이 짱구를 잘만 굴린다면
꾸준히 소소한 재미를 이어갈 수 있을거라고 봅니다
wwe의 레전드들 또한 자격이 된다고 했기땜에
쇼에 게스트로 등장하는 수많은 레전드들이 일회성으로
깜짝 챔피언에 오르는 장면 또한 기대해볼 수 있죠

벨트 디자인 같은 경우는 저도 딱히 할말 없습니다만
지금 벨트별 흥미유발 또는 관심도? 같은걸 리서치한다면
24/7벨트가 us나 ic챔보다 더 위일수도 있다고 봅니다.
profile
GoldenKurtBEST 등록일: 2019-06-14 06:49
뭐 저 챔피언쉽으로라도 뭔가 보여주고 싶었나봅니다.

어차피 하드코어 룰의 경기는 되지 않으니 어쩔 수 없고 챔페인 벨트와 챔피언쉽은 조금이라도 로우와 스맥다운에 활력과 시청률을 불어넣기 위해서 한 거고 챔피언쉽 한 사람만 몰아주는 거야 어차피 하드코어 때도 레이븐이나 브래드쇼 아니면 크래쉬 할리가 주구장창 가지고 있었기에 이제와서 말해봤자 의미 없죠.

디자인도 초등학생인가가 했다고 들었는데 그게 진실인지는 모르겠으나 진실이라면 한숨이 더 나오죠. 뭘 원하는지는 못 보는 WWE는 답답하기만 합니다.
profile
GoldenKurt 등록일: 2019-06-14 06:49
뭐 저 챔피언쉽으로라도 뭔가 보여주고 싶었나봅니다.

어차피 하드코어 룰의 경기는 되지 않으니 어쩔 수 없고 챔페인 벨트와 챔피언쉽은 조금이라도 로우와 스맥다운에 활력과 시청률을 불어넣기 위해서 한 거고 챔피언쉽 한 사람만 몰아주는 거야 어차피 하드코어 때도 레이븐이나 브래드쇼 아니면 크래쉬 할리가 주구장창 가지고 있었기에 이제와서 말해봤자 의미 없죠.

디자인도 초등학생인가가 했다고 들었는데 그게 진실인지는 모르겠으나 진실이라면 한숨이 더 나오죠. 뭘 원하는지는 못 보는 WWE는 답답하기만 합니다.
profile
티페인 등록일: 2019-06-14 08:12
저도 한동안 WWE에서 뭘 하든 부정적이었는데
개인적으로 요즘 24/7벨트와
브록의 머인뱅(획득과정말고 소유중인것)
이 두가지는 긍정적으로 보고 있습니다

24/7벨트가 지금 한명에게 몰아주기냐고 비판하신 것은
솔직히 좀 이해가 가질 않는 것이
반대로 타이틀명대로 24/7벨트라고 해서
지금 나온지 얼마 되지도 않았는데
너도 나도 돌아가며 벨트를 나눠가졌다면
그게 더 나은 결과였을까요?
더 정신없고 더 가치가 떨어졌을 것이고
이미 누가 갖던 관심에서 멀어졌을 것이라 생각됩니다
현재로써는 이 벨트의 가치와 존재감을 잘 살릴만한
진실이형이 이런식으로 소유해 나가는 것은
그나마 각본진이 일을 하고 있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좀만 더 멀리보자면
이 벨트는 정말 활용도의 범위가 커서
각본진이 짱구를 잘만 굴린다면
꾸준히 소소한 재미를 이어갈 수 있을거라고 봅니다
wwe의 레전드들 또한 자격이 된다고 했기땜에
쇼에 게스트로 등장하는 수많은 레전드들이 일회성으로
깜짝 챔피언에 오르는 장면 또한 기대해볼 수 있죠

벨트 디자인 같은 경우는 저도 딱히 할말 없습니다만
지금 벨트별 흥미유발 또는 관심도? 같은걸 리서치한다면
24/7벨트가 us나 ic챔보다 더 위일수도 있다고 봅니다.
profile
빅쇼KO펀치 등록일: 2019-06-16 20:26
할리님 글보니 6타임 하드코어 챔프한 하드코어 할리가 그립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WWE TALK 게시판 이용수칙! (개정) + 13 TripleH 06-04-30 14383
26842 개인적으로 최근에 레슬링 흥미가 떨어진 계기 [6] 시리우스관우 19-06-28 329
26841 폴 헤이먼과 에릭 비숍이 WWE 각본진으로 복귀했다네요 [10] 황신 19-06-27 407
26840 WWE가 AEW의 견제를 확실하게 시작하고 있더군요 [5] eks150 19-06-27 390
26839 가열차게 까이는 세스 '트인낭' 롤린스 [2] file 디지 19-06-27 334
26838 [스포] 어쩌면 NXT에서 한일전을 기획중? [3] 제로스제리코 19-06-27 315
26837 행복하고 또 행복했던 올해 스페셜 이벤트의 엔딩들 [7] CuttingEdge 19-06-27 246
26836 [스포] 오늘 악역 변신을 감행한 '이 사람'은-, 과연 잘 해낼 수 있을런지? [6] BuffaloBills 19-06-27 440
26835 AOP가 성공하는데 폴 엘러링의 공이 크긴 컸나 봐요... [5] 아스와르드 19-06-27 319
26834 [스포] 현재까지 확정된 익룰 2019 경기들의 규칙은 어떤 것이 될런지? [1] BuffaloBills 19-06-27 83
26833 [캡처] 세스 롤린스의 트위터 발언 전말 [12] eks150 19-06-26 724
26832 [스포] 코피는 05 바티스타랑 비슷하더군요 [7] 황신 19-06-26 395
26831 [링크] PWS Seoul : Phoenix Fest! NXT 무대 출신 레슬러가 온다! file Tescoyi 19-06-26 192
26830 [스포] WWE에서 타이틀 샷을 얻는 방법 [4] eks150 19-06-25 384
26829 [스포] 슬램! 레슬링이 매긴... WWE 스톰핑 그라운즈 2019의 평점입니다 [4] BuffaloBills 19-06-25 215
26828 세스 롤린스.. 그렇게 안봤는데 추함의 끝을 달리네요 [23] 꼰대제인 19-06-25 819
26827 The Wrestler 다큐 "마을의 유일한 볼거리" 감상 file appliepie1 19-06-25 118
26826 진짜로 세기말 WCW에 근접하고 있군요 [11] eks150 19-06-25 548
26825 [스포] 스톰핑 그라운드를 보고서 신을 믿게 됐습니다 [10] 황신 19-06-24 501
26824 [스포] 이 팀들은 재경기를 가졌으면 좋겠네요 [4] 러브차드 19-06-24 428
26823 [스포] (설마 각본이겠지만) 드레이크 매버릭에게 위로를 보냅니다~. T_T [8] BuffaloBills 19-06-23 599
26822 [번역] 2ch 토론글 '다들 프로레슬링을 보기 시작했을 때의 뜨거운 이야기…' 공국진 19-06-22 105
26821 [동영상/스포] 예상했던(?) 대로... [6] ChoB 19-06-22 492
26820 WWE 스톰핑 그라운즈 2019에 경기가 더 추가되지 않는 것일까요~. [1] BuffaloBills 19-06-22 143
26819 내일은 레퍼리를 보기 시작한 이후 가장 힘든 하루가 될 것 같습니다 [4] 공국진 19-06-21 216
26818 스톰핑 그라운드의 판매량이 어지간히도 낮은가 봅니다 [11] DJSoda 19-06-20 394
26817 G1 CLIMAX 29의 키 포인트 [3] eks150 19-06-19 273
26816 [스포] 뻘글인데... '이 경량급 선수'를 악역으로 변신시키면 어떨까요? [3] BuffaloBills 19-06-19 238
26815 데이브 멜처 연봉 1억은 될까여? 아스와르드 19-06-19 208
26814 [스포] 아 이런 거로 웃으면 안되는뎈 ㅋㅋㅋ [1] 파괴의신(... 19-06-18 449
26813 이번 G1에서 개인적으로 기대하는 경기들 [8] eks150 19-06-18 186
26812 [동영상] 짐 코넷의 창고 (Viceland) [1] appliepie1 19-06-18 101
26811 WWE 챔피언이란 자리... 결코 쉬운 게 아니군요~. [7] BuffaloBills 19-06-18 393
26810 [번역] Reddit의 신일본 G1 클라이맥스 29 블록 발표 반응 [1] appliepie1 19-06-17 159
26809 임팩트 레슬링 넉아웃들의 비주얼이 조금 아쉽긴 하네요... [12] 아스와르드 19-06-17 372
26808 [설문/스포] 'WWE 스톰핑 그라운즈의 메인 이벤트'를 함께 맞춰보죠~. ^^ [4] BuffaloBills 19-06-16 83
26807 개인적으로 AEW가 반드시 성공하길 바랍니다 [5] NBT316 19-06-16 415
26806 쉐인 맥맨을 필두로 스테이블을 만드는 것 아닌가 싶습니다 [7] cheld 19-06-15 363
26805 빈스가 인디 프로레슬링을 구원해 주는군요 [9] 황신 19-06-15 485
26804 [캡쳐] AEW All Out 티켓 판매 15분 만에 6만 명 넘게 몰렸대요 ㄷㄷ [11] file DJSoda 19-06-15 452
26803 그분들의 경기가 뭐랄까 치르고 난 후 반응들이 씁쓸하네요 [16] 기적의RKO 19-06-14 516
26802 AEW 올 아웃에서 성사된 드림 매치 [31] eks150 19-06-14 624
26801 진짜로 뜨는 선수는 선역과 악역이 잘 어울리는 선수입니다 [12] I.B 19-06-14 377
26800 [스포] 슬램! 레슬링이 매긴... WWE 수퍼 쇼다운 2019의 평점이에요~. [3] BuffaloBills 19-06-14 166
» 24/7 챔피언쉽 이대로 괜찮은가?? [3] HardcoreH... 19-06-14 282
26798 루머이지만 어느 정도 가능성은 층분히 있는 내용 [4] I.B 19-06-13 381
26797 [스포] UK 임페리움이 클래시컬한 악역의 전형이라고 생각되는군요 [2] 황신 19-06-13 208
26796 ☆★☆★ WWA FORMATTING 흥행 공지!! ★☆★☆ file 미남헌터 19-06-13 128
26795 라이백은 본인이 AEW랑 계약할 예정이라고 확신하던데.... [9] 파이브미닛 19-06-13 443
26794 타나하시 히로시 주연의 "아빠는 악역 레슬러"가 한국에서 개봉됩니다 [5] file xxqpxx 19-06-12 235
26793 [스포] 제리코도 슬슬 역반응 나오겠는데요.... [7] 황신 19-06-12 5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