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ICK
MENU

open close
 
기타 [동영상/링크] 스타덤 Viceland 다큐멘터리 감상

작성자: appliepie1 등록일: 2019.06.08 17:28:58 조회수: 60

링크: https://www.viceland.com/en_us/video/japans-finest-wrestlers/5cdc5e5bbe407741132f8f61


지난 번에 Viceland에서 방영되고 있는 프로레슬링 관련 다큐멘터리들을 소개한 적이 있습니다 (http://wmania.net/forum/4216488). 확인해보니 최근에 일본의 여자 프로레슬링 단체인 스타덤을 다룬 편이 나왔네요.


일전에 얘기한 것처럼 하나하나 빼놓을 것이 없는 멋진 다큐멘터리이고, 이번 편 역시 기대 일상으로 훨씬 좋은 다큐멘터리입니다. 새로이 알게 된 것도 많고, 들은 바야 있었지만 직접 화면으로 보니 충격적인 면도 여럿 있었습니다. 

다큐멘터리의 내용, 그리고 제 감상이 섞인 내용을 두서 없이 몇 자 적어보고자 합니다.

- 북미와 마찬가지로 일본 역시 여자 프로레슬링은 "눈요기" 용을 위하여 모델 등을 영입하기 시작한데서 출발했다고 합니다. 하지만 일본의 "도장" 시스템이 개입하면서 그 길은 완전히 갈라졌고, 지금 우리가 잘 아는 하드코어한 '죠시프로'가 생겨났다고 합니다.


- 이 다큐멘터리의 사실상 주인공은 시라이 이오와 호죠 카이리가 떠난 지금, 스타덤에 유일하게 남은 1기생 에이스인 이와타니 마유입니다. 본인은 스스로가 "에이스"라고 말하는건 부담스럽다고 하지만요. 다큐멘터리 자체가 마유의 말로 시작합니다.

매번 경기장에 들어설 때마다 이렇게 주문을 외워요. '다치지 말자, 다치지 말자, 마유 힘내자.' 이거 방송에서 처음 얘기하는 것 같네요.

편모 가정에서 자랐고, 학창 시절 불미스러운 일을 겪으며 은둔형 외톨이로서 몇 년을 보내다가 스타덤 연습생 광고를 보고 무일푼으로 무작정 집을 뛰쳐나와 레슬링을 시작했다는 것은 처음 알게 된 사실이었습니다. 어찌되었건 자신의 삶은 레슬링으로 인해 구원받았다니, 그건 다행스러운 일입니다.



- 다큐를 틀면서 살짝 우려가 되었던 것은 그 악명 높은 스타덤의 사장, 롯시 오가와가 윤색되서 나오는게 아닐까 싶은 점이었습니다. 다행스럽게도 그렇지는 않았습니다. 오히려 롯시 오가와의 얼굴이 뜨자마자 바로 나오는건 크리스 울프의 "오가와 사장은 비즈니스맨이죠. 솔직히 우리들한테는 관심이 없는 것 같아요. 돈을 벌어다주고, 정기 연습에만 나오면요"라는 뼈를 때리는 평가입니다. 

그리고 놀랍게도, 오가와 자신 역시 그런 모습을 전혀 숨기려 들지 않습니다. 중학교 3학년 미성년 레슬러를 두고서 "쟤는 아마 오래 못 갈겁니다. 지금 매출을 보면 말이죠." 같은 얘기를 서슴지 않고서 방송에서 하는걸 보면 말입니다.


- 잘 알려진 바이지만, 일본 아이돌 시장은 한국 이상으로 기형적입니다. 프로레슬링계, 특히나 여자 프로레슬링계도 마찬가지구요. "밋 앤 그릿에서 헐벗은 14세 소녀 레슬러에게 중년의 남자 팬이 선물을 주고 함께 사진을 찍는건 ... 좀 미묘합니다."라는 내레이션이 대놓고 나오는걸 듣고 깜짝 놀랐습니다.


- 엄격한 선후배 문화가 소개되면서 그 악명높은 요시코-아쿠토의 시멘트 매치가 대놓고 소개되는 것 역시 깜짝 놀랐습니다. 특히 최근에 '저패니즈 오션 사이클론 수플렉스'를 둔 일련의 사건에서 알게된 일본 여성 프로레슬링계의 기이한 폐쇄성을 알고 나니, 새삼 이런 일련의 사건들을 새로운 눈으로 볼 수 있었습니다 (http://kkjzato.egloos.com/3234180).


- 외국인 선수들인 크리스 울프, 토니 스톰, 자야 브룩사이드의 인터뷰도 주목할만 했습니다. 특히 지금은 은퇴한 것으로 알고 있는 크리스 울프에게 많은 부분이 할애되었습니다. 영어권에서는 주어지기 힘든 여성 레슬러들의 치열한 레슬링이 펼쳐질 수 있는 공간에 대한 감사와 동시에 외국인 그리고 동시에 여성으로서 일본 사회에서 '오갈데가 없는' 처지가 함께 언급된게 흥미로웠습니다.



스타덤을 잘 아시는 분은 잘못된 점을 발견하실 수도  모르겠습니다만, 이 다큐멘터리는 스타덤의 강점과 약점, 그 모두를 가감없이 보여준 꼭 볼만한 영상이라고 생각합니다. 

아이스 리본, 센다이 걸즈 등의 다른 단체들은 어떤지 모르겠습니다만, 솔직히 보면서 많은 충격을 받았습니다. 

흔히 북미에서 일본 여자 프로레슬링은 북미 식의 '아이캔디'와는 대비되는 하드워커의 세계로 보는 것이 일반적인 것 같습니다. 당장에 이번 더블 오어 낫씽에서 벌어진 3:3 태그매치에서도 그런 뛰어난 경기력을 엿볼 수 있었구요.

근데 적어도 이 영상을 보고서는 최소한 스타덤은 일본 식으로 뒤틀린 '아이캔디'로서의 역할, 그리고 몸을 지독히도 혹사시키는 하드코어한 워커로서의 면모가 둘 다 요구되는게 일본 여자 프로레슬링, 최소한 스타덤이 아닌가 하는 의문이 들었습니다. 

이걸 어떻게 받아들여야 할지는 아직도 잘 모르겠습니다만 ... 많은 생각이 드네요.

어쨌든 기회가 되시는 분들은 위 링크를 타고가 다큐멘터리를 시청하시는걸 꼭 추천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WWE TALK 게시판 이용수칙! (개정) + 13 TripleH 06-04-30 14316
27088 WWE 스톰핑 그라운즈 2019에 경기가 더 추가되지 않는 것일까요~. [1] BuffaloBills 19-06-22 140
27087 내일은 레퍼리를 보기 시작한 이후 가장 힘든 하루가 될 것 같습니다 [4] 공국진 19-06-21 213
27086 [스포] 2019년도 상반기 슈퍼베어's 신일본 경기 Top 10 [4] file l슈퍼베어l 19-06-21 163
27085 [스포] 2019년도 상반기 슈퍼베어's NXT 경기 Top 10 [2] file l슈퍼베어l 19-06-21 163
27084 [스포] 2019년도 상반기 슈퍼베어's WWE 메인 경기 Top 10 [7] file l슈퍼베어l 19-06-21 202
27083 스톰핑 그라운드의 판매량이 어지간히도 낮은가 봅니다 [11] DJSoda 19-06-20 393
27082 G1 CLIMAX 29의 키 포인트 [3] eks150 19-06-19 272
27081 [스포] 뻘글인데... '이 경량급 선수'를 악역으로 변신시키면 어떨까요? [3] BuffaloBills 19-06-19 235
27080 [스포] 이 둘이 위치(?!)만 서로 바꾸면 딱 좋을텐데 말이죠..!! [14] file l슈퍼베어l 19-06-19 476
27079 데이브 멜처 연봉 1억은 될까여? 아스와르드 19-06-19 201
27078 [스포] 아 이런 거로 웃으면 안되는뎈 ㅋㅋㅋ [1] 파괴의신(... 19-06-18 446
27077 이번 G1에서 개인적으로 기대하는 경기들 [8] eks150 19-06-18 184
27076 [동영상] 짐 코넷의 창고 (Viceland) [1] appliepie1 19-06-18 101
27075 WWE 챔피언이란 자리... 결코 쉬운 게 아니군요~. [7] BuffaloBills 19-06-18 389
27074 [번역] Reddit의 신일본 G1 클라이맥스 29 블록 발표 반응 [1] appliepie1 19-06-17 156
27073 임팩트 레슬링 넉아웃들의 비주얼이 조금 아쉽긴 하네요... [12] 아스와르드 19-06-17 371
27072 [설문/스포] 'WWE 스톰핑 그라운즈의 메인 이벤트'를 함께 맞춰보죠~. ^^ [4] BuffaloBills 19-06-16 80
27071 개인적으로 AEW가 반드시 성공하길 바랍니다 [5] NBT316 19-06-16 409
27070 쉐인 맥맨을 필두로 스테이블을 만드는 것 아닌가 싶습니다 [7] cheld 19-06-15 358
27069 빈스가 인디 프로레슬링을 구원해 주는군요 [9] 황신 19-06-15 478
27068 [캡쳐] AEW All Out 티켓 판매 15분 만에 6만 명 넘게 몰렸대요 ㄷㄷ [11] file DJSoda 19-06-15 450
27067 그분들의 경기가 뭐랄까 치르고 난 후 반응들이 씁쓸하네요 [16] 기적의RKO 19-06-14 511
27066 AEW 올 아웃에서 성사된 드림 매치 [31] eks150 19-06-14 614
27065 진짜로 뜨는 선수는 선역과 악역이 잘 어울리는 선수입니다 [12] I.B 19-06-14 367
27064 [스포] 슬램! 레슬링이 매긴... WWE 수퍼 쇼다운 2019의 평점이에요~. [3] BuffaloBills 19-06-14 164
27063 24/7 챔피언쉽 이대로 괜찮은가?? [3] HardcoreH... 19-06-14 280
27062 루머이지만 어느 정도 가능성은 층분히 있는 내용 [4] I.B 19-06-13 377
27061 [스포] UK 임페리움이 클래시컬한 악역의 전형이라고 생각되는군요 [2] 황신 19-06-13 202
27060 ☆★☆★ WWA FORMATTING 흥행 공지!! ★☆★☆ file 미남헌터 19-06-13 125
27059 [스포] 올해 상반기 윌 오스프레이의 경기들 제 개인적 별점 (스압 주의) [5] file l슈퍼베어l 19-06-13 164
27058 라이백은 본인이 AEW랑 계약할 예정이라고 확신하던데.... [9] 파이브미닛 19-06-13 441
27057 타나하시 히로시 주연의 "아빠는 악역 레슬러"가 한국에서 개봉됩니다 [5] file xxqpxx 19-06-12 232
27056 [스포] 제리코도 슬슬 역반응 나오겠는데요.... [7] 황신 19-06-12 593
27055 [팟캐스트] 레슬낙낙 19-2화. NXT 테이크오버 XXV 리뷰 外 [4] CuttingEdge 19-06-12 142
27054 매트 하디한테는 이제 기회가 없는 걸까요 [15] 에리카 19-06-11 473
27053 [동영상] 신일본을 휩쓸어버린 존 목슬리 신드롬 [10] eks150 19-06-11 467
27052 일라이스터 블랙이 랜디 오튼을 핀폴로 잡았네요;;; [5] 조사장 19-06-11 435
27051 [팟캐스트] 레슬낙낙 19-1화. (많이 늦었지만) AEW 더블 오어 나씽 리뷰 [4] CuttingEdge 19-06-11 110
27050 [스포] 이번 슈퍼쇼다운의 메인 이벤트를 보면서... [2] 기적의RKO 19-06-10 238
27049 언더테이커 vs 골드버그... ㅋㅋㅋ [5] 피따블유 19-06-10 470
27048 [스포] 오 마이 갓 오 마이 갓 오 마이 갓 [10] file l슈퍼베어l 19-06-09 620
27047 WWE는 다시 예전으로 돌아가는 모양입니다 [4] DJSoda 19-06-09 521
27046 [스포] 맷 리들은 트위터에서 왜 그럴까요? [8] 황신 19-06-09 439
27045 [스포] 최근 발표됐던 WWE 스톰핑 그라운즈의 대진표를 살펴본 소감은... [7] BuffaloBills 19-06-09 228
27044 [스포] 슈퍼 쇼다운 전체 한줄평 [1] 황신 19-06-09 334
27043 [스포] 오늘 열렸던 WWE 슈퍼 쇼다운에서 가장 마음에 든 것은 [5] 러브차드 19-06-08 566
» [동영상/링크] 스타덤 Viceland 다큐멘터리 감상 appliepie1 19-06-08 60
27041 레전드들의 출전에 관해서 [9] 데몬터너 19-06-08 461
27040 [스포] 역시 전설 vs 전설의 경기는... [2] 꼰대제인 19-06-08 490
27039 [스포] 24/7 타이틀 [6] 에디튜드... 19-06-07 4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