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ICK
MENU

open close
 
profile WWE 독재자가 걷는 길이란....

작성자: 데몬터너 등록일: 2019.05.21 14:28:41 조회수: 287

빈스도 독재자로써의 길을 걸어가는듯 하네요.


처음에 민심과 지지를 얻어서 정점에 올랐지만 점차 


타락해가는 과정을 보는듯 합니다.

(물론 애초부터 독재인경우도 있지만요.)


제가 자주보는 프로그램에서 독재자들의 모습을 몇번 봤는데


빈스가 전형적인 독재자의 말기즘으로 보여지네요.


처음엔 팬(국민)들과 어느정도 소통하며 기틀을 잡고


정점에 이르러선 주변에 전형적인 YES맨들로 깔아놓고


본인의 의견에 반대하는 사람과는 대화를 거부하거나 


해임시키며 자신이 이루어낸 업적들만을 바라보며


난 역시 천재야  이것을 모두 내가 이루었어  라고


자기도취에 빠지고...


그나마 곁에 붙어서 비른말을 하던 사람들도 버티고 버티다가


끝내는 곁을 떠나면서  쓸쓸이 권좌에서 스스로 물러나거나 


혹은 강제적으로 해임되거나...


본인이 낸 아이디어를 보고 매우 흡족해한다  라는걸 보니


딱 저게 생각나더군요.


그리고 주변에 남아있는 몇 안되는 측근들조차 YES를 안하니


이젠 대화도 끊어버리고.....


하아...이제 마지막 한 단계가 남았는데.....빈스와 함께


WWE도 같은 길을 걷을지 지켜봐야 겠네요.

profile
jjt 등록일: 2019-05-21 14:53
공감 합니다
profile
김종현 등록일: 2019-05-21 15:11
진짜로 그런지는 내부인사가 아니니 알 수는 없지만 현재 문제가 있는건 분명하지요.
profile
l슈퍼베어l 등록일: 2019-05-22 00:38
그냥 정신병자 같아요 이제는.... 시대에 뒤떨어졌어요..
profile
딘앰뷸란스 등록일: 2019-05-22 08:57
빈스가 빈스한 것이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WWE TALK 게시판 이용수칙! (개정) + 13 TripleH 06-04-30 14735
26740 토크 이즈 제리코 : 존 목슬리 편이 세운 기록들 [3] eks150 19-05-31 396
26739 설령 폴 헤이먼이 각본진으로 간다 한들 [5] wwe2k 19-05-31 369
26738 [설문/스포] NXT 테이크오버 : XXV의 모든 경기 결과를 함께 맞춰보죠~. [7] BuffaloBills 19-05-30 126
26737 와일드카드가 시청률을 높인 것은 인정해야 하지 않을까요? [15] 조사장 19-05-30 478
26736 [동영상] 알고 보면 25년 전의 오마쥬였던 코디의 이번 프로모 [2] eks150 19-05-30 352
26735 [스포] 개인적으로 생각하는 더블 오어 나띵 최고의 경기는 [2] jhcduck 19-05-30 256
26734 빈스의 극대노를 이끌어내야 한다고 봅니다 [7] wwe2k 19-05-30 403
26733 AEW 좋네요 마이너 느낌도 별로 안나고 [7] 반토레 19-05-30 459
26732 [링크] 토크 이즈 제리코의 존 목슬리 편 주요 내용 [5] eks150 19-05-29 345
26731 [팟캐스트] 레슬낙낙 18-2화 : 밀렸던 뉴스들 복기 및 향후 이벤트 소개 CuttingEdge 19-05-29 58
26730 샤샤 뱅크스에게 제대로 된 기회가 주어졌다고 보시나요? [11] 시리우스관우 19-05-29 303
26729 [스포] 인정하기 싫지만 오늘은 브록이 살렸더군요 [11] LA405 19-05-28 564
26728 [스포] AEW의 Double or Nothing 을 보고 [17] Tony 19-05-28 538
26727 AEW는 미국 정치적으로 흥미로운 혼종 같습니다 [11] appliepie1 19-05-28 373
26726 [스포] 이 사람은 진짜 [9] 기적의RKO 19-05-28 442
26725 [스포] 늦었지만 AEW 더블 or 낫띵 간단 리뷰 [5] 황신 19-05-28 358
26724 [스포] 설마 브록 레스너에게 '덩치만 큰 바보' 기믹을 줄 것은... 아니겠죠? [5] BuffaloBills 19-05-28 372
26723 단체 이름에 대한 잡담 [4] BigEviL 19-05-28 283
26722 [스포] 역시 돈으로 열정을 살 수는 없네요 [4] 황신 19-05-28 507
26721 aew는 홍보만 잘 하면 크게 성장하고 자리 잡힐 거 같습니다 [2] wwe2k 19-05-28 329
26720 [팟캐스트] 레슬낙낙 18-1화 : 머인뱅 리뷰 [2] CuttingEdge 19-05-28 83
26719 ☆★ WWA Rebooting in 능곡 흥행 공지 ★☆ file 미남헌터 19-05-28 109
26718 [동영상] 신일본에서도 데뷔하는 '그 남자'의 의문의 프로모 [6] eks150 19-05-28 296
26717 aew로 간 wwe 출신들은... [2] wwe2k 19-05-27 324
26716 지금 WWE의 중심은 알바인 브록입니다 [7] I.B 19-05-27 339
26715 [팟캐스트] 레디 투 럼블 머니인더뱅크 후기 동탁 19-05-27 80
26714 [링크] Viceland의 레슬링 다큐멘터리를 강력하게 추천합니다 [1] appliepie1 19-05-27 169
26713 천국에 있을 故 애슐리 마사로의 40번째 생일을 진심으로 축하합니다 [2] file Starstruck 19-05-27 172
26712 [스포] 더블 오어 나씽의 코디 등장 씬에서 [4] 제로스제리코 19-05-27 533
26711 [스포] WWE가 그 동안 선수들을 무시했던 대가를 톡톡히 치르는군요 [18] 파이브미닛 19-05-27 737
26710 AEW으로 인한 WWE의 앞날은? [6] 브렛하트100 19-05-26 533
26709 [스포] 드디어 공개된 제리코의 신 피니쉬 무브 [6] file RubyEyed 19-05-26 731
26708 [스포] 저는 오늘 '이 분'이 등장할 때 정말 놀라웠네요 [8] 킹콩마스터 19-05-26 827
26707 [스포] AEW 더블 오어 나씽 직관 간략후기 [9] TheDarkKn... 19-05-26 715
26706 [스포] 형제 대결이 진짜 프로레슬링다웠습니다 eks150 19-05-26 388
26705 [스포] 역시 본인의 처신도 영리하게 해야 하는 듯? [5] DJSoda 19-05-26 585
26704 [스포] 더블 오어 낫씽 현재까진 대박이로군요 [12] LA405 19-05-26 683
26703 [링크] AEW 첫 흥행의 티켓 가격이 붕괴 中이네요 [4] 19-05-26 575
26702 스팅의 목 부상은 어느 정도 회복된 모양이죠? [1] BuffaloBills 19-05-26 265
26701 [링크] AEW 첫 흥행 티켓이 너무 많이 남는군요... [2] 19-05-25 511
26700 AEW 더블 오어 나씽을 앞두고 라스베이거스에 왔습니다 [12] TheDarkKn... 19-05-25 439
26699 그 끔찍한 비극이 벌어진 뒤로... 벌써 20년의 시간이 흘렀네요~. T_T [5] BuffaloBills 19-05-24 480
26698 [스포] 빈스에게 제대로 큰 뭔가를 먹이는 방법 [8] I.B 19-05-23 529
26697 요즘 wwe 돌아가는 거 보니까 딱 이 상황이 나올 것 같아요 [3] 헌터헌스... 19-05-23 385
26696 [스포] 왜 이런 '악역 스테이블'을 굳이 만들었는지, 이해가 되질 않습니다 [13] BuffaloBills 19-05-23 587
26695 [번역] 2ch 프로레슬링 게시판 '5월 20일 전일본 고라쿠엔 홀 대회' 후 반응 공국진 19-05-22 120
26694 [설문/스포] SSD 2019에서 치러질 '세기의 대결'의 승자를 맞춰봅시다~. [2] BuffaloBills 19-05-22 109
26693 [스포] 새로운 타이틀 벨트 [2] 에디튜드... 19-05-22 396
» 독재자가 걷는 길이란.... [4] 데몬터너 19-05-21 287
26691 [스포] 이럴려고 머인뱅을 [2] 딘앰뷸란스 19-05-21 462